旅行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以下、「」内。少し前の、私の「旅行」掲示板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別荘を拠点として、気分転換に長野県内をあちこち足を延ばしたりもしていますが、個人的には、森の景色も含めて別荘周辺の(八ヶ岳周辺の)景色が、長野県の景色の中で、一番しっくりと来るというか一番好き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東京都心部の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を保有しています。

私の別荘は、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とは異なり、敷地面積85坪(約280平方m)程の、庭のある、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が、眺めが良く(窓等からの景色が良く)、そこで過ごしているだけで快適です(1階にある、居間(living room)で、過ごすのも快適ですし、また、2階にある、寝室(bed room)の窓からの眺めは(景色は)、素晴らしいです(特に、良いです))。まあ、長野(nagano)県の、私の別荘に滞在中は、周辺の森をハイキング(hiking)・散歩したり、周辺をdriveしたり、何だかんだ言って、出掛ける事が、多いのですが。。。ちなみに、別荘の風呂(bathroom)とトイレ(toilet)は、全取っ替えと言って良い程の、大改装をしており、トイレ(toilet)は、東京の我が家のトイレ(toilet)同様、暖房便座・ウォシュレット付きのトイレ(toilet)で快適です。」






動画は、借り物。私の、長野県の別荘周辺(八ヶ岳周辺)の空撮風景です。












動画は、借り物。私の、長野県の別荘周辺の風景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ゲームの世界観のような庭園→

/jp/board/exc_board_1/view/id/2917444/page/1?&sfl=membername&stx=nnemon

ゲームの世界観のような森→

/jp/board/exc_board_1/view/id/2917443/page/2?&sfl=membername&stx=nnemon

高原避暑地のgibier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

/jp/board/exc_board_1/view/id/2915406/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おまけ。昨日の夜(厳密には、日付が変わっていましたが)、寝る前に、「生活/文化」掲示板に行った、「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と言う投稿です。ちなみに、昨日の夜、二人で飲んだ、学生の頃からの気の置けない親しい男の友人の一人は、家族(妻・二人の子供達)と、ちょくちょく(よく)旅行もしています。




昨日の夜は、仕事を終えた後、学生の頃からの気の置けない親しい男の友人の一人(会社員ですが仕事の出来るヤツで、短気集中型で仕事をし長時間労働(残業)はしない主義の男で、時間を上手に作れる男ですw 既婚者ですが、昔から女性にモテる男で、昔から(学生の頃)から、私とお互いの女の話等で盛り上がって来ましたw 収入も高く経済的にもゆとりがあります。時間を上手く作れるという点等において昔から私と似ている面も少なくない男ですw)と、夜の6時に待ち合わせて9時頃まで、居酒屋・バーで飲みました。



ちなみに、昨日の、夜11時半過ぎから(元々、11時からの予定でしたが、彼女から30分遅らせてと言った感じの連絡が来て、調度、すぐ下の、Dartagnanさんの投稿、「マリコ上司降臨」に、私がレスを書き終えたと同時位に彼女から、スカイプがかかって来ました)、(今日の)0時30分過ぎ位まで、(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1時間程、スカイプで、お話をし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に紹介した物以外見ていません。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9月7日に行った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920677/page/2?&sfl=membername&stx=nnemon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今日の夜7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ちなみに、私は、ゆたぼんについて関心がなく、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詳細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を、参照して下さい。



上の動画(「【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の動画の話は、すぐ下で紹介している動画の話と関連がある物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



【衝撃】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ゆたぼん君は若干正しい】(昨日(9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ZTy-ps_gyM



上の動画で、勉強は、長時間すれば良いものでは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が話されていますが、これは、勉強だけでなく、正に、仕事にも当てはまる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仕事が好きで好きでたまらない人はいくら働いても本人はストレスにならないでしょうし、逆に収入はそこそこ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たい人もいる(もちろん、能力や才能がある人は、労働時間が短くても、生産性を高めたり、お金をたくさん生み出す・稼ぐ事が出来る)。」



「生き方の一つの例として、私の親しい友人夫妻で、夫婦共働きで、二人とも税理士で、はなから、二人共、子供は作らない主義で、子供はおらず、適度に仕事の量を抑えて、二人で世界中ありとあらゆる所に海外旅行しまくっている夫婦がいますが、その様な生き方も一つの生き方としてありだと思います。

また、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まだ20代の若い頃、人生の大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弁理士の男性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既婚で、奥さんは専業主婦で、子供がいるのですが、当時、短期集中型で仕事をし(それでも、お金をたくさん稼いで)、一年の内、とても長い期間を、家族や友人達と遊びまくっていましたw(車は当時ベンツに乗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の話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以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3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この動画作成者は、どんな人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私は、少なくとも、下の動画作成者の言う、日本人ではないなw


アメリカ人が「日本人の働き方」について深く語る→
https://youtu.be/w7Avker3Jzs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恋愛と結婚に向く性格になれる【4つの質問】→

/jp/board/exc_board_8/view/id/2914061/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頭の良い人の特徴・頭の悪い人の特徴前編→
/jp/board/exc_board_11/view/id/290491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ない事、無駄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倹約をし)、堅実に、お金を使いますが、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主義です。もっとも、何事も、ほどほどにと言った感じで、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が、あくせく働いて何十億とか稼いでいる人を、全く羨ましいと思いません。そもそも、私の能力から言って(私は、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何十億稼ぐ事なんて出来ないですし(仮に出来たとしても私の能力ならば、物凄い労力・努力・苦労が必要とな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何十憶稼いだら・稼いだで、私は、お金を使いたい事があるんですよ。私は、古い建物が好きなので、取り壊しの危機にある古い価値のある建物とその土地を買い取って、建物を保存するとか)、私にとっては、彼女(自分が好きな女性)や親しい友人達と過ごす時間の方が大切だから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です。

嫉妬を「前に進む力」に変える心理学→
https://youtu.be/JG8eU8ACXRI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底辺の子供と富裕層の子供が受ける教育の違い→
/jp/board/exc_board_11/view/id/2827255?&sfl=membername&stx=jlemon




動画は、借り物。スナフキン、凄いIQ高そう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たった一言でIQを見抜く質問とは(去年の11月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cWZWiAUCh7g



上の動画(「一言で相手のIQを見抜く質問」)では、DaiGo(メンタリスト)は、ブラックジョークの話の他に、新しい時代の働き方等についても、話しており、そちらの方が、むしろ興味深い話かもしれ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恋愛と結婚に向く性格になれる【4つの質問】」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の宿題に関する物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書道に関する、私のレスから持って来た物。



「前にも話したと思いますが、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同居していた(と言うか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私の母方の祖父は、会社を定年退職した後、趣味と実益を兼ねてお習字の先生をしていたのですが(自宅(私の実家)で、近所の子供や女子中学生・女子高校生達に書道を教えていたのですが)、私なんて学校のお習字の時間、一旦書いた後、ずるして小筆で慎重に修正に修正を重ねていましたからw(たぶん学校の先生には明らかにバレバレだったと言うw)。」


「jlemonさんはどうだったのかな?>私はバレないようにやっていたつもりですが、おそらくバレバレだったと思いますw

まあ、ずるだったのですがw、ずるさと言う点においては、私の2歳年下の弟にははるかに適わなく、私の弟は、小学校の頃、夏休みに家族で遊びに行った先で夏休みの宿題で花の絵を描いて提出したのですが、父が全面的に協力をしほぼ父の作品と言える作品だったのですがw、優秀な作品として学校内で賞を取り、しばらく学校の廊下にその作品が飾られていましたw(ちなみに、私と弟は私の街の同じ公立の小学校に通っていましたが、廊下で弟の作品を見るたびに、これ、ほとんど父が描いたのにと思ってましたw)。

母方の祖父は書道は趣味がこうじて先生となったのですが、墨絵も趣味としてやっていて、墨絵に関しては、書道を教えるようになった後、私が物心ついてから(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始めて、遠い昔の事なので記憶がとても曖昧なのですが、祖父が墨絵で最初に習って帰って来たのは苺の絵で、実家で幼い私が祖父の部屋に遊びに行った際に祖父が苺の絵を練習していたのが何となく記憶に残っています。その後、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だったかな?、一度(もしかして一度だけではなかったかも)、(母に連れられてだったかな?)、公募展だか墨絵の生徒達の作品の展示会だか何だか分かりませんが、東京都美術館の展覧会(展示会?)で、祖父の墨絵作品が展示されているのを見に行った記憶が有ります(ちなみに、私は祖父の墨絵には関心がなかったので、その事自体は退屈であったと思いますw)。

ちなみに、私は不器用で、駄目駄目でw、一体、誰からの遺伝なのか確信が掴めていませんw(家族・血の繋がった親戚で、この人、明確に不器用だと言える人はいない感じw)。」





以下、「」内。前の時事版の韓国の方の、日本の高校のエアコン設置率に関連する投稿の私のレスより。



「韓国の高校生は、夏も学校で勉強で大変ですね。高校生の時は、長い夏休みに、女の子とデートで、海やプールに遊びに行って、楽しかったな。」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持って来た物。


「私は、個人的には、集中して仕事(勉強)する時はちゃんとする必要がありますが、休む時は、たっぷりと・のんびりと休む必要があると思います。

私は、何故かしれないけど、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の宿題に苦労したと言う記憶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等の宿題は、休みが終わった後、各教科の、最初の授業までに仕上げるタイプでしたw)。私は、Dartagnanさんと同じで、高校は都立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今の事情は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頃は、記憶が曖昧ですが、期末テストが終わった後の正式の夏休みに入る前の休み(記憶が曖昧ですが試験休みって言うんでしたっけ?)を含めて、夏休みは、かなり長かったような印象があります。

日本の学校の、今の部活のあり方(私は中高生の頃から、無駄な人間関係や時間に拘束されたくないと言う考えが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帰宅部を選択し、その事は、私の2歳年下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と、夏休み期間中に宿題をたくさん出すと言うのは、個人的には、どうかなと思います。

ちなみに、小学生の頃の夏休みの自由研究の記憶で、鉄道図鑑を見て、蒸気機関車を自作しようかなと構想したのですが、それは、無理だという事は、早々に分かりw、変わりに、テーマを「カルメ焼き作り」に変えて(どんな自由研究じゃいと言った感じですが、何かの自由研究のネタ本に載っ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w)、カルメ焼きを作る道具を買って貰って、カルメ焼きをたくさん作って弟と一緒に食べて(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母方の祖父が、よく手伝って、一緒に作ってくれました)、楽しかった記憶があります(ほとんど、大きなイラストで誤魔化した、とても短いページのレポートを提出して終わりましたw)。」




以下2つ。動画で見るカルメ焼き。





家庭で作るカルメ焼き。コンピューターボイスが、うざったいですが。。。







お祭りの屋台の、カルメ焼き。作るのに手間がかかり大量生産が出来ない事から、お祭りの屋台のお菓子としては(材料費の割に(材料費は安いのですが))高く、お祭りの屋台のお菓子の中では、高級な、お菓子となっ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私の宿題に関する物でした。



私の母方の祖父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系家族育ち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840230/page/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勉強に関する文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テレビゲーム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も子供の頃から中学生の頃、よく遊んでいましたが、弟の方が、相対的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私の弟は、高校の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アウトドア派でしたが、私は、基本、インドア派でした。私の場合、インドア派と言っても、人と過ごすインドア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カラオケボックスでのカラオケ(渋谷のカラオケボックス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交際している女の子・親密な女の子との放課後のラブホテルのご休憩(エッチ)(渋谷周辺のラブホテルを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家(実家)の自分の部屋でテレビゲームをして遊ぶ事、放課後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家(実家)に遊びに行き交際している女の子の部屋で過ごす事、合コン、クラブでの夜遊び等と言った物です。

私は、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学校外の人付き合い(私の場合主に夜遊びを通じた人付き合いなので褒められた物では全くないけどw)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の弟もその影響を受けて、中学・高校時代は帰宅部を選択して、弟も、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趣味の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間関係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

私の弟は、若い頃、私よりも、かなり真面目でしたが、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実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がw
             
前述の通り、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やスケートボード、スノーボードを、よく、やっていました。弟は、若い頃、本当に、よく、湘南や千葉の海に、サーフィンをしに行っていました。弟は、高校時代から、サーフィンを通じた、幅が広い年齢層の人脈を築き、高校時代、学校内(通っていた高校内)で彼女も作っていましたが、サーフィンを通じた人脈で、彼女を作る等もしていました。

また、私の弟は、小学生の頃から大学生の頃にかけて、私の街の、空手教室に通っていて、特に、中学生から高校生の頃、熱心に通っていました。私の弟は、初段だか、二段だか、三段だか、弟に確認してみないと分かりませんが、何れにしても、私の弟は、空手は、黒帯です。」



「ちなみに、おそらく東大生とか東大卒の人とあまり話した事がない人で、東大生とか東大卒の人を、まるで、童貞が女性を神聖視とか変に特別視するように特別な人だとか思ってしまう人もいる様ですが、実際に話して見れば分かりますが、東大生や東大卒の人であっても、全く大した事ないと言うか、普通の人と変わりません。

私は、そもそも、仮に、私の才能・学力では、いくら勉強しても、東大(東京大学)に入学するのは無理だったと思いますが(だいたい、私は、完全に文系ですし。私は、昔、何かの適性テストを学校で受けて、文系・理系両方向いていると言う結果が出ましたが、数学なんて、全く駄目ですw)、無理して勉強して、東大(東京大学)なんて、受験して合格なんかしなくて、貴重な、子供時代・青春時代に遊びまくって、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2?&sfl=membername&stx=nnemon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

/jp/board/exc_board_8/view/id/2926327?&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参考に、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2KgrMFt8Yg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は、頭が良い(ちなみに、IQの高さ(認知能力の高さ)は、上の動画によると、ほぼ遺伝で決まってしまうようです)、親の学歴が高い(ちなみに本人の学歴は関係ない様です)、メンタルが安定している(自己コントロール能力がある)だそうです。




1.2万人を30年追跡して判明!起業家の才能がある人の3つの特徴(4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XAV9jEctqM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起業して成功している人の特徴は(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子供の頃・若い頃、ワルであった(やんちゃしていた)事に加えて、実家が裕福、高い教育を受けていた、両親の仲が良いの3つの特徴を有する事だそうです。ちなみに、よく分からないけどw、私の両親は、昔から今に至るまで、とても仲が良いという事は、自信を持って言えます。それに関しては、下でリンクを付けた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関連投稿。

亭主関白は時代遅れ/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等→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最近の投稿。


宇垣美里→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1?&sfl=membername&stx=nnemon










나가노현의 별장 주변(야츠카타케 주변)의 공중촬영 풍경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나의 「여행」게시판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별장을 거점으로서 기분 전환에 나가노현내를 여기저기 발길을 뻗치기도 하고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숲의 경치도 포함해 별장 주변의(야츠카타케 주변의) 경치가, 나가노현의 경치 중(안)에서, 제일 잘온다고 할까 제일 좋아해?`나^^」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나의 별장은,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 전형적인 별장과는 달라, 부지면적 85평( 약 280평방 m) 정도의, 뜰이 있는,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만, 경치가 좋고(창등으로부터의 경치가 좋고), 거기서 보내고 있는 것만으로 쾌적합니다(1층에 있는, 거실(living room)에서, 보내는 것도 쾌적하고, 또, 2층에 있는, 침실(bedroom)의 창으로부터의 경치는(경치는), 훌륭합니다(특히, 좋습니다)).뭐, 나가노(nagano) 현의, 나의 별장에 체제중은, 주변의 숲을 하이킹(hiking)·산책하거나 주변을 drive 하거나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나가는 것이, 많습니다만...덧붙여서, 별장의 목욕탕(bathroom)과 화장실(toilet)은, 전취바꾸어라고 말해 좋을 만큼의, 대개장을 하고 있어, 화장실(toilet)은, 도쿄의 우리 집의 화장실(toilet) 같이, 난방편좌·워슈렛트 첨부의 화장실(toilet)에서 쾌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0LnVf89js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나의, 나가노현의 별장 주변(야츠카타케 주변)의 공중촬영 풍경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U8W-B_y18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나의, 나가노현의 별장 주변의 풍경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게임의 세계관과 같은 정원→

/jp/board/exc_board_1/view/id/2917444/page/1?&sfl=membername&stx=nnemon

게임의 세계관과 같은 숲→

/jp/board/exc_board_1/view/id/2917443/page/2?&sfl=membername&stx=nnemon

고원 피서지의 gibier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

/jp/board/exc_board_1/view/id/2915406/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덤.어제 밤(엄밀하게는, 일자가 변했습니다만), 자기 전에, 「생활/문화」게시판에 간, 「숙제가 무의미하다라고 하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되고 있는 건」이라고 하는 투고입니다.덧붙여서, 어제 밤, 둘이서 마신, 학생의 무렵부터의 거리낌 없는 친한 남자의 친구의 한 명은, 가족(아내·두 명의 아이들)과 가끔(자주(잘)) 여행도 하고 있습니다.




어제 밤은, 일을 끝낸 후, 학생의 무렵부터의 거리낌 없는 친한 남자의 친구의 한 명(회사원입니다만 일을 할 수 있는 녀석으로, 급한 성질 집중형으로 일을 해 장시간 노동(잔업)은 하지 않는 주의의 남자로, 시간을 능숙하게 만들 수 있는 남자입니다 w 기혼자입니다만, 옛부터 여성에게 인기있는 남자로, 옛부터(학생의 무렵)로부터, 나와 서로의 여자의 이야기등으로 분위기가 살아 왔던 w 수입도 비싸고 경제적으로도 여유가 있어요.시간을 능숙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하는 점등에 대해 옛부터 나와 닮아 있는 면도 적지 않은 남자입니다 w)와 밤의 6시에 만나 9 시경까지, 선술집·바로 마셨습니다.



?`소 수준에, 어제의, 밤 11시 반 넘어로부터(원래, 11시부터의 예정이었지만, 그녀로부터 30분 늦추고라고 한 느낌의 연락이 오고, 세간, 바로 아래의, Dartagnan씨의 투고, 「마리코 상사 강림」에, 내가 레스를 써 끝냈다고 동시위에 그녀로부터, 스카이프가 걸려 왔습니다), (오늘의) 0시 30분 지나 정도까지,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1시간정도, 스카이프로,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의`, ,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행?`케인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에 소개한 것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9월 7일에 간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920677/page/2?&sfl=membername&stx=nnemon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오늘의 밤 7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덧붙여서, 나는, 개에 대해 관심이 없고, 완전히,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를, 참조해 주세요.



위의 동영상(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의 동영상의 이야기는, 바로 아래에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의 이야기와 관련이 있다 물건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것입니다.



【충격】숙제가 무의미하다라고 하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되고 있는 건【개군은 약간 올바른】(어제(9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ZTy-ps_gyM



위의 동영상으로, 공부는, 장시간 하면 좋은 것으로는 없다고 한 느낌의 일이 이야기해지고 있습니다만, 이것은, 공부 뿐만이 아니라, 정말로, 일에도 들어맞는다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일을 좋아하고 좋아해서 견딜 수 없는 사람은 아무리 일해도 본인은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해, 반대로 수입은 적당히에서도 프라이빗(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싶은 사람도 있다(물론, 능력이나 재능이 있다 사람은, 노동 시간이 짧아도, 생산성을 높이거나 돈을 많이 낳는·벌 수가 있다).」



「삶의 방법의 하나의 예로서 나의 친한 친구 부부로, 부부 맞벌이로, 두 사람 모두 세무사로, 는 (안)중등, 두 명모두, 아이는 만들지 않는 주의로, 아이는 있지 않고, 적당히 일의 양을 억제하고, 둘이서 온 세상 온갖 곳에 해외 여행 마구 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그 님삶의 방법도 하나의 삶의 방법으로 해 라고 생각합니다.

또,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아직 20대가 젊은 무렵, 인생의 대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변리사의 남성이?`「의 것입니다만, 그 쪽은, 기혼으로, 부인은 전업 주부로, 아이가 있습니다만, 당시 , 단기 집중형으로 일을 해(그런데도, 돈을 많이 벌고), 일년중, 매우 긴 기간을, 가족이나 친구들과 마구 놀고 있었던 w(차는 당시 벤츠를 타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의 이야기 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는, 어떤 사람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나는, 적어도, 아래의 동영상 작성자가 말하는, 일본인은 아니다 w


미국인이 「일본인의 일하는 방법」에 임해서 깊게 말한다→
https://youtu.be/w7Avker3Jzs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연애와 결혼에 향하는 성격이 될 수 있는【4개의 질문】→

/jp/board/exc_board_8/view/id/2914061/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머리의 좋은 사람의 특징·머리의 나쁜 사람의 특징 전편→
/jp/board/exc_board_11/view/id/290491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지 않은 것, 쓸데 없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검약을 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합니다만,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하는 주의입니다.무엇보다, 무슨 일도, 적당히라고 한 느낌으로,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악착같이 일해 몇십억이라든지 벌고 있는 사람을, 완전히 부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원래, 나의 능력으로부터 말해( 나는, 자신의 능력에 관계되어 (이)라고,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몇십억 버는 일은 할 수 없으며(만일 할 수 있었다고 해도 나의 능력이라면, 무서운 노력·노력·고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몇십억 벌면·벌었다로, 나는, 돈을 사용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응이에요.나는, 낡은 건물을 좋아해서, 해체의 위기에 있는 낡은 가치가 있는 건물과 그 토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보존한다든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녀(자신을 좋아하는 여성)나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하기 때문에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질투를 「앞에 나아& 힘」으로 바꾸는 심리학→
https://youtu.be/JG8eU8ACXRI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저변의 아이와 부유층의 아이가 받는 교육의 차이→
/jp/board/exc_board_11/view/id/282725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BOw6j8IjE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스나후킨, 굉장한 IQ 높을 것 같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단 한마디로 IQ를 간파하는 질문이란(작년의 11월 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cWZWiAUCh7g



위의 동영상( 「한마디로 상대의 IQ를 간파하는 질문」)에서는, DaiGo(멘타리스트)는, 블랙 농담의 이야기 외에, 새로운 시대의 일하는 방법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있어 그쪽의 분이, 오히려 흥미로운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연애와 결혼에 향하는 성격이 될 수 있는【4개의 질문】」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나의 숙제에 관한 물건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서도에 관한, 나의 레스로부터 가져 온 것.



「전에도 이야기했다고 생각합니다만,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동거하고 있던(라고 할까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가) 나의 외가의 조부는, 회사를 정년퇴직한 후, 취미와 실익을 겸해 습자의 선생님을 하고 있었습니다만(자택( 나의 친가)에서, 근처의 아이나 여자 중학생·여고생들에게 서도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학교의 습자의 시간, 일단 쓴 후, 질질 끄고라고 소붓으로 신중하게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고 있었으니까 w(아마 학교의 선생님에게는 분명하게 들켜 들켜였다고 하는 w).」


「jlemon씨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인?>나는 들키지 않게 하고 있던 생각입니다만, 아마 들켜 들켜였다고 생각하는 w

뭐, 질질 끄는이었습니다만 w, 간사함이라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는 아득하게 필적하지 않고, 나의 남동생은, 초등학교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에 가족과 함께 놀러 간 앞으로 여름휴가(방학)의 숙제로 꽃의 그림을 그려 제출했습니다만, 아버지가 전면적으로 협력을 해 거의 아버지의 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만 w, 우수한 작품으로서 학교내에서 상을 받아, 당분간 학교의 복도에 그 작품이 장식되어 있었던 w(덧붙여서, 나와 남동생은 나의 거리의 같은 공립의 초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복도에서 남동생의 작품을 볼 때마다, 이것, 거의 아버지가 그렸는데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w).

외가의 조부는 서도는 취미가 누룩이라고 선생님이 되었습니다만, 묵화도 취미로서 하고 있고, 묵화에 관해서는, 서도를 가르치게 된 후, 내가 물심 붙고(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처음으로, 먼 옛날 일이므로 기억이 매우 애매합니다만, 조부가 묵화로 최초로 배워 돌아온 것은 딸기의 그림으로, 친가에서 어린 내가 조부의 방?`노 놀러 갔을 때에 조부가 딸기의 그림을 연습하고 있던 것이 웬지 모르게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그 후,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이었는지?, 한 번(혹시 한 번 만이 아니었을지도), (어머니 에 이끌려였는지?), 공모전일까 묵화의 학생들의 작품의 전시회일까 무엇인가 모릅니다만, 도쿄도 미술관의 전람회(전시회?)(으)로, 조부의 묵화 작품이 전시되고 있는 것을 보러 간 기억이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조부의 묵화에는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그 일자체는 지루했다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나는 서투르고, 타목 안되고 w, 도대체, 누구로부터의 유전인가 확신을 잡을 수 있고 있지 않습니다 w(가족·피가 연결된 친척으로, 이 사람, 명확하게 서투르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는 느낌 w).」





이하, 「」 안.전의 시사판의 한국 분의, 일본의 고등학교의 에어콘 설치율에 관련하는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한국의 고교생은, 여름도 학교에서 공부로 큰 일이지요.고교생때는, 긴 여름휴가(방학)에, 여자 아이와 데이트로, 바다나 풀에 놀러 가서, 즐거웠다.」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 (으)로부터 가져 온 것.


「 나는, 개인적으로는, 집중해 일(공부)할 때는 확실할 필요가 있어요가, 쉴 때는, 충분히·한가롭게 쉴 필요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왜일까 모르지만,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의 숙제에 고생했다고 말하는 기억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등의 숙제는, 휴일이 끝난 후, 각 교과의, 최초의 수업까지 완성하는 타입이었습니다 w).나는, Dartagnan씨와 같고, 고등학교는 도립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사정은 어떨까 모릅니다만, 나의 무렵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기말 테스트가 끝난 후의 정식의 여름휴가(방학)에 들어가기 전의 휴일(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시험 휴일이라고 말하기 때문에 했던가?)(을)를 포함하고, 여름휴가(방학)은, 꽤 길었던 것 같은 인상이 있어요.

일본의 학교의, 지금의 동아리의 본연의 자세( 나는 중고생의 무렵부터, 쓸데 없는 인간 관계나 시간에 구속되고 싶지 않다고 하는 생각이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귀가부를 선택해, 그 일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와 여름휴가(방학) 기간중에 숙제를 많이 낸다고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아무쪼록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름휴가(방학)의 자유연의`·후 기억으로, 철도 도감을 보고, 증기기관차를 자작할까라고 구상했습니다만, 그것은, 무리이다고 하는 일은, 서서히 알아 w, 대신에, 테마를 「카르메 구워 만들기」로 바꾸고(어떤 자유 연구 사악한 마음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무엇인가의 자유 연구의 재료책에 실려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카르메 구이를 만드는 도구를 사 받고, 카르메 구이를 많이 만들어 남동생과 함께 먹고(근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 외가의 조부가, 잘 돕고, 함께 만들어 주었습니다), 즐거웠던 기억이 있어요(거의, 큰 일러스트로 속인, 매우 짧은 페이지의 리포트를 제출해 끝났던 w).」




이하 2.동영상으로 보는 카르메 구이.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CctMRyPLH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가정에서 만드는 카르메 구이.컴퓨터 보이스가, 귀찮습니다만...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q4g32EqEk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축제의 포장마차의, 카르메 구이.만드는데 시간이 들어 대량생산을 할 수 없는 것으로부터, 축제의 포장마차의 과자로서는(재료비에 비해(재료비는 쌉니다만)) 비싸고, 축제의 포장마차의 과자 중(안)에서는, 고급, 과자가 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나의 숙제에 관한 물건이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계가족 성장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840230/page/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공부에 관한 문장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도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텔레비젼 게임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나도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남동생이, 상대적으로, 잘 놀고 있었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부족하고,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욕@사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나의 남동생은, 고등학교의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고, 아웃도어파였지만, 나는, 기본, 인도어파였습니다.나의 경우, 인도어파라고 말해도, 사람과 보내는 인도어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가라오케 박스로의 가라오케(시부야의 가라오케 박스를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친밀한 여자 아이와의 방과후의 러브호텔의 휴식(에이치)(시부야 주변의 러브호텔을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집(친가)의 자신의 방에서 텔레비젼 게임을 해 노는 일, 방과후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집(친가)에 놀러 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의 방에서 보내는 일, 미팅, 클럽으로의 밤놀이등이라고 한 것입니다.

나는,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학교외의 교제( 나의 경우 주로 밤놀이를 통한 교제합?`「그래서 칭찬할 수 있었던 것에서는 전혀 없지만 w)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고, 중학·고교시절은 귀가부를 선택하고, 남동생도,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취미의 서핑을 통한 인간 관계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나보다, 꽤 성실했습니다만,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실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이나 스케이트보드, 스노보드를, 자주(잘), 하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젊은 무렵, 정말로, 자주(잘), 쇼난이나치바의 바다에, 서핑을 하러 가고 있었습니다.남동생은, 고교시절부터, 서핑을 통한, 폭이 넓은 연령층의 인맥을 쌓아 올려, 고교시절, 학교내(지나고 있던 고교내)에서 그녀도 만들고 있었습니다만, 서핑을 통한 인맥으로, 그녀를 만드는 등도 하고 있었습니다.

또, 나의 남동생은,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대학생의 경에 걸치고, 나의 거리의, 가라테 교실에 다니고 있고, 특히, 탐`·w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열심히 다니고 있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초단일까, 2단일까, 삼단일까, 남동생에게 확인해 보지 않다고 모릅니다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는, 흑대입니다.」



「덧붙여서, 아마 동대생이라든지 도쿄대학졸의 사람과 별로 이야기한 일이 없는 사람으로, 동대생이라든지 도쿄대학졸의 사람을, 마치, 동정이 여성을 신성시라든지 이상하게 특별시 하도록(듯이)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해 버리는 사람도 있는 님입니다만, 실제로 이야기해 보면 압니다만, 동대생이나 도쿄대학졸의 사람이어도, 전혀 대단한 일 없다고 하는지, 보통 사람과 다르지 않습니다.

나는, 원래, 만일, 나의 재능·학력으로는, 아무리 공부해도, 도쿄대학(도쿄대학)에 입학하는 것은 무리였다고 생각합니다만(대체로, 나는, 완전하게 문과이고.나는, 옛날, 무엇인가의 적성 테스트를 학교에서 받고, 문과·이과 양방향 있다고 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수학은, 완전히 안됩니다 w), 무리해 공부하고, 도쿄대학(도쿄대학)은, 수험해 합격같은 것을 하지 않아, 귀중한, 아이 시대·청춘 시대에 마구 놀고 ,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하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도쿄 육대학 치어리더.도쿄 육대개구리 `w응원가 메들리→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2?&sfl=membername&stx=nnemon

남으로서 자신을 가지는 방법외 →

/jp/board/exc_board_8/view/id/2926327?&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참고에, 2.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2KgrMFt8Yg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은, 머리가 좋은(덧붙여서, IQ의 높이(인지 능력의 높음)는,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거의 유전으로 정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학력이 높은(덧붙여서 본인의 학력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멘탈이 안정되어 있는(자기 컨트롤 능력이 있다)라고 합니다.




1.2만명을 30년 추적해 판명!기업가의 재능이 있다 사람의 3개의 특징(4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XAV9jEctqM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해 성공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은(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어릴 적·젊은 무렵, 왈인(응석 하고 있던) 일에 가세하고, 친가가 유복, 높은 교육을 받고 있던, 부모님의 사이가 좋은 것 3개의 특징을 가지는 일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잘 모르지만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곧 도달할 때까지,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일은, 자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서는,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관련 투고.

폭군은 시대착오/나쁜 녀석이 인기있는 이유는 등→
/jp/board/exc_board_11/view/id/291526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최근의 투고.


우가키 미사토→

/jp/board/exc_board_8/view/id/2931461?&sfl=membername&stx=nnemon











TOTAL: 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9 こんなデートがしてみたい!女子の理想のデートプラン… nnemon 10-02 152 0
68 東京散歩前編(地下鉄博物館等) nnemon 10-01 109 0
67 東京散歩後編(東京国立博物館等) nnemon 10-01 89 0
66 神々の庭園へ行ってみた (2) nnemon 09-28 162 0
65 長野県の別荘周辺(八ヶ岳周辺)の空撮風景 nnemon 09-27 457 0
64 桜の花見(hanami)旅行3 nnemon 09-26 128 0
63 桜の花見(hanami)旅行2 nnemon 09-25 96 0
62 新宿御苑(shinjyukugyoen)等 nnemon 09-22 143 0
61 横浜(音楽と共に) nnemon 09-22 1075 0
60 Hyperlapse Fukuoka (2) nnemon 09-22 1549 0
59 刺激?包容力?両方?/ナガンヌ島他 nnemon 09-19 132 0
58 面白すぎるバニラエアの男性CA (4) nnemon 09-19 221 1
57 横浜中華街でお勧めの店三選前編 nnemon 09-17 84 0
56 横浜中華街でお勧めの店三選後編 (1) nnemon 09-17 129 0
55 高原の北欧料理レストラン nnemon 09-16 110 0
54 平凡な温泉旅館 nnemon 09-16 133 0
53 1920年代に建てられた温泉施設他 (4) nnemon 09-15 138 0
52 VAMPIRE CAFE等 (1) nnemon 09-09 162 0
51 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狭義の江ノ島) nnemon 09-08 142 0
50 銀座(ginza)のホステスが選ぶ海 nnemon 09-08 18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