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所が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の話なのですが、私は、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sex)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まあ、他の家族の家族関係に関しては分かりませんが、うちの家族に関しては、母本人にとっても、父(母の夫)にとっても、子供達(私と弟)にとっても、今思えば、昔から、親と子の関係も、変に湿ったお互いに依存するような重たいような関係ではなく、お互いに、さばさばした、からっとした(明るい)楽しい関係と言った関係で、それはそれで良い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w(子供の頃から思春期の頃、理想の自分の母親像として、母性丸出しの母を持つ事に、少し憧れたりもしましたがw)。

うちの家族は(私は独身なので、両親・弟との関係について話しますが)、うちの家風は、もちろん、いざとなったらの家族間の愛情に関しては、人並みかそれ以上にあると思いますが、普段は、少し極端に言えば、昔から、お互いに、親子・兄弟というよりも、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独立した人間(独立した個人)としてみる傾向があります。まあ、私と弟が、小学生以下の時の親子関係とか、私が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というのは話が別ですが。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家族の関係(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の関係(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の父は、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w、以下の事があります。


それ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です。


父は(又は父の主導により)、私が幼い頃、私は、父(又は両親)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られました。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は、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又は両親)は、当然、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私が、幼い頃・子供の頃、実家には、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ありました。少し、大袈裟に言えば、私が幼い頃の当時、日本国内外の、名作と呼ばれ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ほとんどは、家(実家)にあったと思います。また、アメリカ・ヨーロッパの(たぶん。。。具体的に、どの国の物であったのか、憶えていないと言うか、幼かったので意識していませんでした)、飛び出す絵本等も、家(実家)に、たくさんあり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私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及び、父で、弟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父、弟よりも先に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の子供の頃の私です。私は、子供の頃、弟の為に、自分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等の読み聞かせの音をカセットテープに録音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が、幼い頃・子供の頃、実家には、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ありましたが(その内の、一部は、まだ、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眠っていると思います)、写真以下は(写真は、全て借り物です)、幼い頃・子供の頃、実家にあっ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中で、印象に残っている物の例です。


加古 里子(kako satoshi)(1926年生まれ。最近(2018年5月2日に)92歳で亡くなる)は、日本の、工学博士・有名な、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作家です。


写真以下6枚。加古 里子(kako satoshi)の、おはなしの本(ohanashi no hon)シリーズより。。。加古 里子(kako satoshi)の、おはなしの本(ohanashi no hon)シリーズの本は、全部、持っていました。




写真以下4枚。「からすのパンやさん」。


























「からたちばやしのてんとうむし」







「にんじんばたけのパピプペポ」








「すてきな 三にんぐみ」






「よかったね ネッドくん」








「はらぺこあおむし」









写真以下4枚。「げんしじん ヘーデンホス」シリーズ。「げんしじん ヘーデンホス」シリーズは、大好きでした。





























「ねこのサムソン」シリーズ。私が幼い頃・子供の頃、持っていた物は、おそらく、他の出版社から出版されていた物ですが、内容は、ほとんど同じであると思います。







「月おとこ」









「コーギビルの村まつり」







この他、幼い頃・子供の頃、実家にあった(持っ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中で、バーバパパ(Barbapapa)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シリーズ等も、印象に残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幸福な王子(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1312?&sfl=membername&stx=jlemon
幸福な王子(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131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君(私の母)に、全て、任せる」と言った感じで、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私の父に、子供(私及び弟)の教育の全てを任された、私の母は、どうだ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私の母は、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あり、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また、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私と、私の弟は、むしろ、自分達が、しっかりとして、私の母を、支えなければならない・助けなけばならない位の気持ちがありましたw まあ、私の母は、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であり、実は、強い人で、私と、私の弟の助け等なくても、全く、大丈夫なような気もしますがw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悪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ニコニコしながら、「また、今度、頑張れば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一切、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また、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良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これでもかと言う位に、大袈裟に褒めましたw(おそらく、故意に、大袈裟に、褒め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も、私の弟も、それは、褒められれば、嬉しい物だから、それが、勉強の励みになったりもしました。



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母は、ニコニコしながら、「面白そう。たまには、そう言うのも、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反応で、私の高校の先生が何を言っても、ニコニコしながら、「うちの息子は、大丈夫だと思います」の、一点張りでしたw




私の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又、子供(私、及び、私の弟)の勉強に関しては、全くと言って良い程、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母は、二人の息子を育て上げるにあたって、これだけはと言う教育方針がありました。

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少し、大袈裟な言い方をすれば、保守的な考えに基づき、女性を、尊敬・尊重し、女性を大切にすると言う事に関しては、母に徹底的に教育されました。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日本と、ドイツ、イタリアは、もちろん、世界的な、大企業(大規模な企業)も、存在していますが、中小企業の数が、非常に多く、中小企業が、経済を支えている事、又、伝統的に、職人等の、専門的な職業の人々が、尊重・尊敬される社会であると言う点が、共通しています。

日本においては、高校生以前から、将来、職人、料理人(cook・chef)、菓子職人、美容師(hairdresser)、列車の運転士、大工(carpenter)等の、専門的な仕事を行う人になりたいと思っている人の、多くが、高校生以前から、大学に行こうと考えていません(大学は、受験しません)。また、日本も、学歴社会ではありますが、おそらく、韓国程の、学歴社会ではない事から、おそらく、有名な大学に入る為の競争も、韓国程、厳しく(激しく)ありません。さらに、日本は、高校等の、大学入学前の学校における、(学校の)、学習時間は、おそらく、韓国よりも、遥かに(ずっと)、少ないです。この様な事から、(この様な事が、良いか、悪いかは、別として)、日本人の、大学に入学する前(小学校・中学校・高校)における、平均的な、学習時間(勉強に費やす時間)は、韓国人に比べて、遥かに(ずっと)、少ないと思います。したがって、日本の高校生が、学校のclub活動、恋愛、趣味活動、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付け加えて、都会の高校生は、club等での、夜遊び等、勉強以外の事に、費やす(使う)時間は、韓国の高校生に比べて、遥かに(ずっと)、多いと思います。

もっとも、前述の通り、おそらく、日本人の、大学に入学する前(小学校・中学校・高校)における、平均的な、学習時間(勉強に費やす時間)は、韓国人に比べて、遥かに(ずっと)、少ないと思いますが、日本では、保守的な、中産層(中流層)の家庭の子供を中心に、一週間に1回程度だけ通う人から、ほぼ毎日通う人まで、通う頻度は、人に依って、様々ですが、有名な、大学を受験する為に、予備校(受験準備学校)に通う、高校生、及び、有名な、高校を受験する為に、予備校(受験準備学校)に通う、中学生は、多いですし、又、多いと言う程ではないのですが、有名な、私立の中学校を受験する為に、予備校(受験準備学校)に通う、小学生も、ある程度います。

ちなみに、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て(私の弟は、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東京の西部郊外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私も、私の弟も、大学は、(地元の東京の)私立の大学を卒業し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小学校から、高校まで、ずっと、公立の学校でしたし、また、模試(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が主催する試験)は、自分の学力を知る為と、大学の受験の予行練習の為に、何度か受けましたが、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ちなみに、日本は、高校における、学習時間は、おそらく、韓国よりも、遥かに(ずっと)、少ないです)、(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合格したので(浪人(希望の大学を受験する為に、高校卒業後、一定期間(通常は1年間)、予備校(大学受験準備学校)に通う等して勉強する事)もしなかった)、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私は、学生時代、自分が必要と思う量以外の勉強はしない方針で(と言うか、自分が必要と思う量以外の勉強はしたくなかった。言い換えれば、高校時代も、勉強よりもw、遊ぶ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たw)、弟は、おそらく、その影響を受けたと思いますw



ちなみに、卒業した大学の、入試の難易度(難度)と言う点においての、学歴においては、私の弟は、私の、父親に負け(ちなみに、父は、東京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私は、私の、弟に負けていますが、私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弟や、私の父に、劣等感と言った物は、全くありませんw(自分は、自分(私は、私)なので。。。)。父は、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w、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は、身長も、私の父と弟に負けていますw    私の父は、私の父の世代にしては、割と背が高く177cmありますが、私の身長は、176cmから177cm位で、父に追いついたとは言えるものの、父の身長を抜かせませんでした(母も私の母の世代にしては割と背が高く163cm位なのに。。。高校の頃、不摂生(夜遊び)しなければ、もう少し背は伸びたかもしれませんw)。私の弟も、背は178cmから179cm位で、父よりも若干高い位です。しかし、そんな事も、率直に言って、どうも良い事です。自分は、自分(私は、私)なので。ただし、弟や父との比較ではなく、個人的に、身長は、少なくとも180cm位、出来たら183cm位、欲しかったと思っていますw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J-pop:Miracle Vell Magic(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3?&sfl=membername&stx=jlemon

J-pop:Miracle Vell Magic(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3?&sfl=membername&stx=jlemon

スカートめくり(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スカートめくり(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The Goonies(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07466?&sfl=membername&stx=jlemon

The Goonies(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07466?&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大学を選んだ基準前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61951/page/6?&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大学を選んだ基準後編(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6?&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大学を選んだ基準前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61951/page/6?&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大学を選んだ基準後編(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6?&sfl=membername&stx=jlemon

私の弟について(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42677/page/7?&sfl=membername&stx=jlemon

私の弟について(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42677/page/7?&sfl=membername&stx=jlemon







까마귀의 빵이나씨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곳이 있어,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는,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sex)를 하는 날이라고,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분이 되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뭐, 다른 가족의 가족 관계에 관해서는 모릅니다만, 우리 가족에 관해서는, 어머니 본인에 있어서도, 아버지(어머니의 남편)에 있어서도,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 있어서도, 지금 생각하면, 옛부터, 부모와 아이의 관계도, 이상하게 습기찬 서로 의존하는 무거운 듯한 관계가 아니고, 서로,?`우고등어 한, 건조한(밝다) 즐거운 관계라고 한 관계로, 그것은 그래서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 w(어릴 적부터 사춘기의 무렵, 이상의 자신의 모친상으로서 모성 노출의 어머니를 가지는 일에, 조금 동경하기도 했습니다만 w).

우리 가족은( 나는 독신이므로, 부모님·남동생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만), 우리 가풍은, 물론, 만약의 경우가 되면의 가족 사이의 애정에 관해서는, 보통인가 그 이상으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평상시는, 조금 극단적으로 말하면, 옛부터, 서로, 부모와 자식·형제라고 하는 것보다도,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독립한 인간(독립한 개인)으로서 보는 경향이 있어요.뭐, 나와 남동생이, 초등 학생 이하때의 부모와 자식 관계라든지, 내가 대단한 할머니자였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것은 이야기가 별도입니다만.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며 있어?`머리털하가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탐`□노 관계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가족의 관계(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의 관계(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w, 이하의 일이 있어요.


그것은,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입니다.


아버지는(또는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내가 어릴 적, 나는, 아버지(또는 부모님)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주어졌습니다.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은,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또는 부모님)는, 당연, 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어릴 적·어릴 적, 친가에는,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있었습니다.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내가 어릴 적의 당시 , 일본 내외의, 명작으로 불리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대부분은, 집(친가)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또, 미국·유럽의(아마...구체적으로, 어느 나라의 물건이었는지, 기억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렸기 때문에 의식하고 있었었습니다), 뛰쳐나오는 그림책등도, 집(친가)에, 많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나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어머니, 및, 아버지로, 남동생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모, 부, 제보다 먼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의 어릴 적의 나입니다.나는, 어릴 적, 남동생을 위해, 자신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등이 읽어 들려주어의 소리를 카셋트 데이프에 녹음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내가, 어릴 적·어릴 적, 친가에는,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있었습니다만(그 안의, 일부는, 아직, 우리 집의 부근의, 찬`р후 친가에, 자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진 이하는(사진은, 모두 차용물입니다), 어릴 적·어릴 적, 친가에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 중(안)에서, 인상에 남아 있는 것의 예입니다.


카코 수양 자식(kako satoshi)(1926 년생.최근(2018년 5월 2일에) 92세에 죽는다)은, 일본의, 공학박사·유명한, 에모토(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 작가입니다.


사진 이하 6매.카코 수양 자식(kako satoshi)의, 이야기의 본(ohanashi no hon) 시리즈보다...카코 수양 자식(kako satoshi)의, 이야기의 본(ohanashi no hon) 시리즈의 책은, 전부, 가지고 있었습니다.




사진 이하 4매.「까마귀의 빵이나씨」.


























「으로부터 치바나 해의 무당벌레」







「에 글자사나워져의 파피프페포」








「멋진 3에 수유나무」






「좋았어 넷드 훈」








「배고픔 파래지고」









사진 이하 4매.「원시인 헤이덴호스」시리즈.「원시인 헤이덴호스」시리즈는, 정말 좋아했습니다.





























「고양이의 삼성」시리즈.내가 어릴 적·어릴 적, 가지고 있던 것은, 아마, 다른 출판사로부터 출판되고 있던 것입니다만, 내용은, 거의 같다라고 생각합니다.







「달남자」









「코기빌의 마을 축제」







이 외, 어릴 적·어릴 적, 친가에 있던(가지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 중(안)에서, 바바파파(Barbapapa)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 시리즈등도, 인상에 남아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행복한 왕자(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1312?&sfl=membername&stx=jlemon
행복한 왕자(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131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너(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긴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아버지에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의 모두를 맡은, 나의 어머니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라고 말하면...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난 면이 있는 여성이며,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체라체라 하고 있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으로, 나와 나의 남동생은, 오히려, 자신들이, 제대로 하고, 나의 어머니를, 지지하지 않으면 안 되는·도와 울면 안 되는 정도의 기분이 있었던 w 뭐, 나의 어머니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것 같고, 실은, 강한 사람으로, 나와 나의 남동생의 도움등 없어도, 완전히, 괜찮은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나쁜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싱글벙글 하면서, 「또, 이번에 , 노력하면 되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모두,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좋은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이것이라도일까하고 하는 정도에, 과장하여 칭찬했던 w(아마, 고의로, 과장하여, 칭찬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것은, 칭찬할 수 있으면, 기쁜 것이니까, 그것이, 공부의 격려가 되기도 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에 불러내진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어머니는, 싱글벙글 하면서, 「재미있을 것 같다.가끔씩은, 그렇게 말하는 것도, 좋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반응으로, 나의 고등학교의 선생님이 무슨 말을 해도, 싱글벙글 하면서, 「우리 아들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의, 시종일관이었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 태우게 해 또,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히라고 말해 좋을 만큼,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두 명의 아들을 길러내기에 즈음하고, 이것만은이라고 하는 교육 방침이 있었습니다.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조금, 과장인 말투를 하면,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해, 여성을, 존경·존중해, 여성을 소중히 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철저하게 교육되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양이나?`치만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일본과 독일, 이탈리아는, 물론, 세계적인, 대기업(대규모 기업)도, 존재하고 있습니다만, 중소기업의 수가, 매우 많아, 중소기업이, 경제를 지지하고 있는 일, 또, 전통적으로, 직공등의, 전문적인 직업의 사람들이, 존중·존경받는 사회이다고 하는 점이, 공통되고 있습니다.

일본에 있어서는, 고교생 이전부터, 장래, 직공, 요리인(cook·chef), 과자 직공, 미용사(hairdresser), 열차의 운전기사, 목수(carpenter) 등의, 전문적인 일을 실시하는 사람이 되고 싶은 사람의, 대부분이, 고교생 이전부터, 대학에 가려고 생각하고 있지 않습니다(대학은, 수험하지 않습니다).또, 일본도, 학력 사회입니다만, 아마, 한국정도의, 학력 사회가 아닌 것으로부터, 아마, 유명한 대학에 들어가기 때문에(위해)의 경쟁도, 한국정도, 어렵게(격렬하게) 없습니다.게다가 일본은, 고교등의, 대학 입학전의 학교에 있어서의, (학교의), 학습 시간은, 아마, 한국보다, 훨씬 더(쭉), 적습니다.이와 같은 일로부터, (이와 같은 일이, 좋은지, 나쁜가는, 예외지만), 일본인의, 대학에 입학하기 전(초등학교·중학교·고교)에 있어서의, 평균적인, 학습 시간(공부에 소비하는 시간)은, 한국인에 비해, 훨씬 더(쭉), 적다고 생각합니다.따라서, 일본의 고교생이, 학교의 club 활동, 연애, 취미 활동,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덧붙이고, 도시의 고교생은, club등으로의, 밤놀이등 , 공부 이외의 일에, 소비하는(사용한다) 시간은, 한국의 고교생에 비해, 훨씬 더(쭉), 많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상술한 대로, 아마, 일본인의, 대학에 입학하기 전(초등학교·중학교·고교)에 있어서의, 평균적인, 학습 시간(공부에 소비하는 시간)은, 한국인에 비해, 훨씬 더(쭉), 적다고 생각합니다만, 일본에서는, 보수적인, 중산층(중류층)의 가정의 아이를 중심으로, 일주일간에 1회 정도다 다니는 사람으로부터, 거의 매일 다니는 사람까지, 다니는 빈도는, 사람에게 의는, 님 들입니다만, 유명한, 대학을 수험하기 위해, 예비학교(수험 준비 학교)에 다니는, 고교생, 및, 유명한, 고등학교를 수험하기 위해, 예비학교(수험 준비 학교)에 다니는, 중학생은, 많으며, 또, 많다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유명한, 사립의 중학교를 수험하기 위해, 예비학교(수험 준비 학교)에 다니는, 초등 학생도, 있다 정도 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어( 나의 남동생은,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도쿄의 서부 교외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대학은, (현지의 도쿄의) 사립의 대학을 졸업했습니다만, ( 나도, 나의 남동생도), 초등학교로부터,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의 학교였고, 또, 모의 시험(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가 주최하는 시험)는, 자신의 학력을 알기 때문에(위해)와 대학의 수험의 예행 연습을 위해, 몇 번인가 받았습니다만,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덧붙여서, 일본은, 고교에 있어서의, 학습 시간은, 아마, 한국보다, 훨씬 더(쭉), 적습니다),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 (을)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해, 합격했으므로(재수생(희망의 대학을 수험하기 위해, 고교 졸업 후, 일정기간(통상은 1년간), 예비학교(대학 수험 준비 학교)에 다니는 등 해 공부하는 일)도 하지 않았다),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나는, 학생시절, 자신이 필요라고 생각하는 양 이외의 공부는 하지 않을 방침으로(라고 말하는지, 자신이 필요라고 생각하는 양 이외의 공부는 하고 싶지 않았다.바꾸어 말하면, 고교시절도, 공부보다 w, 노는 일을, 매우, 소중히 하고 있던 w), 남동생은, 아마, 그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졸업한 대학의, 입시의 난이도(난도)라고 하는 점에 대한, 학력에 대해서는, 나의 남동생은, 나의, 부친에게 져(덧붙여서, 아버지는, 도쿄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 나는, 나의, 남동생에게 지고 있습니다만, 나는, 그 일에 관해서, 나의 남동생이나, 나의 아버지에게, 열등감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자신은, 자신( 나는, 나)이므로...).아버지는,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는, 신장도, 나의 아버지와 남동생에게 지고 있습니다 w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의 세대으로서는, 생각보다는 키가 크고 177 cm 있어요가, 나의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위로, 아버지를 따라 잡았다고는 말할 수 있지만, 아버지의 신장을 빠뜨릴 수 없었습니다(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세대으로서는 생각보다는 키가 크고 163 cm위인데...고등학교의 무렵, 불섭생(밤놀이) 하지 않으면, 좀 더 키는 자랐을지도 모릅니다 w).나의 남동생도, 키는 178 cm에서 179 cm위로, 아버지보다 약간 높은 정도입니다.그러나, 그런 일도, 솔직하게 말하고, 아무래도 좋은 일입니다.자신은, 자신( 나는, 나)이므로.다만, 남동생이나 아버지라는 비교가 아니고, 개인적으로, 신장은, 적어도 180 cm위, 할 수 있으면 183 cm위, 갖고 싶었다고 생각하는 w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두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J-pop:Miracle Vell Magic(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3?&sfl=membername&stx=jlemon

J-pop:Miracle Vell Magic(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3?&sfl=membername&stx=jlemon

스커트 넘겨(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스커트 넘겨(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The Goonies(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07466?&sfl=membername&stx=jlemon

The Goonies(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07466?&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대학을 선택한 기준 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61951/page/6?&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대학을 선택한 기준 후편(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6?&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대학을 선택한 기준 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61951/page/6?&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대학을 선택한 기준 후편(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61949/page/6?&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남동생에 대해(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42677/page/7?&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남동생에 대해(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42677/page/7?&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86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7860 消費増税について(解説、討論) mxpbh 10-20 20 0
7859 日本人と韓国人って結構 顔の造りが違うよね。 👨 japanwin 10-20 16 0
7858 秋 (姓) (1) ウラジオストク 10-18 28 0
7857 日本のプロ野球選手 1a2a3c 10-18 5 0
7856 ありがたいなあ 幸せだなあ 豊かだなあ 感謝します… japanwin 10-18 24 0
7855 対日外交 (2) relax 10-16 71 0
7854 韓国の滅茶苦茶美味しいお菓子をご紹介((((oノ´3`)ノ… §¶ΣΨ 10-16 44 0
7853 ハロウィンとは? ウラジオストク 10-15 20 0
7852 日本のサッカー選手 漢字 10-15 23 0
7851 ソウル relax 10-15 34 0
7850 韓国の文化予算は何故日本より多いの? JAPAV8 10-14 39 0
7849 感謝のポーズ koreanmanismonkey 10-13 46 0
7848 韓国、パラリンピックに健常者を大量派遣か JAPAV8 10-11 67 0
7847 韓国未来に対する憂慮と期待 relax 10-11 40 0
7846 いわしおつゆ料理韓日祈願論難...w (7) relax 10-10 139 0
7845 朝鮮ではないどの 神人の話 relax 10-10 55 0
7844 ウラジオストク > 白人に対する敵対? relax 10-10 47 0
7843 白旗掲げたインディアンを、皆殺しにした米国人 ウラジオストク 10-10 46 0
7842 石炭に呪われたナバホ・ネイションで繰り広げられる闘… ウラジオストク 10-10 22 0
7841 リンカーンは黒人奴隷を解放するもインディアンは迫害… ウラジオストク 10-10 3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