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この投稿は、過去に行った、様々な投稿の中から、テーマに合わせて、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enjoy Korea/Japanでは、johon_lemonと言うidで活動していましたが(John Lennonのファンでもなんでもないが(幼い頃・小学生の頃は親の影響でビートルズ(The Beatles)はよく聴いていたw)、適当に思いついたシャレをidにしただけ)、kjに引っ越した時に、記憶が曖昧だが確かjohon_lemonのidは既に登録済と出て(私はkjでjohon_lemonのidが活動しているのを見た事がないですが)、縮めて、jlemonで登録しました。

したがって、このid、何の意味も、何の愛着もなくて、飽きて来ているので変えようかとも思って来たのですが、他に適当なidも思いつかなくて変えるのも面倒で放置していますw そもそも英語で、lemonは俗語で、欠陥品とか欠陥車とかロクな意味がなくて、jlemonだと、何だか、日本の欠陥品みたいでorz(まあ、そう言われれば、そう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w)。

私は、普段、基本的に、東京都心部の西部の私の街(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となっています)、(東京都心部の)私の職場(事務所)周辺(及び、仕事の用事で、よく訪れる、取引先の周辺)、東京都心部の我が家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日本の中部地方に位置する県の一つ)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私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保養目的で、よく利用しています)の周辺、神奈川(kanagawa)県(下の補足説明参照)の、とても、狭い世界の中で、生きています。
神奈川(kanagawa)県: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神奈川(kanagawa)県は、東京(東京中心部)周辺で、個人的に、お気に入りの場所で、個人的に、居心地の良い場所(自分に馴染む場所)で、休日に、よく、遊び・保養に訪れます。ちなみに、神奈川(kanagawa)県は、仕事の用事でも、よく訪れる場所とな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別荘周辺のイギリス式庭園(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023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別荘周辺のイギリス式庭園(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023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普段、基本的に、上記の、とても狭い世界の中で、生きています。私は、上記の、とても狭い世界が、大好きで(とても、好きで)、居心地が良く、上記の狭い世界を出たいとは思いません(ただし、気分転換に、旅行・保養で、上記の狭い世界を出る事は除きます。気分転換に、旅行・保養で、上記の狭い世界を出る事は、嫌いではありません、と言うか、むしろ好きです)。

また、女性も、世界の人々が、日本の女性の事を、どう評価しようとも、私は、個人的に、外貌も性格も、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と思ってい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は、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性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現在の彼女も含み)、全て、日本の女性です。

したがって、私は、もしかしたら、(所謂)世界人とは、正反対の、究極の、保守主義者なのかもしれません。

かと言って、私は、自分が、国際感覚が、欠如しているとは、全く、思っていません。

私は、何だかんだ言って、自分の事が好きであり、自分の人生(生き方)が、好きです。全ての原点(出発点)は、ここにあると思います。
 
もちろん、私は、今、自分が、子供の頃・思春期・青年期に思い描いていたような自分には、全くなれていませんし、自分が、子供の頃・思春期・青年期に思い描いていたような人生(生活)を送っている訳でも全くありません。また、私自身も、私の生き方(人生)も、完璧とは、ほど遠く、むしろ欠陥だらけです(欠陥が、たくさんあります)。

それでも、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後で、説明しますが、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るからこそ、人との(他人との)、人間関係を、自分よりも、上か下かと言う上下関係で見る事はなく(ちなみに、人との(他人との)、人間関係を、自分が、好きか嫌いか(自分が、好きな性格か、嫌いな性格か)で見る事はあります)、他の人、及び、他の人の人生(生き方)を尊重する事が出来るのであり、又、どの様な人とも、対等な、同じ人間であると言う気持ちで付き合う事が出来るのであると思います。

先程、「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と書きましたが、これについて、説明すると、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りました)、20代の頃、事業が勢いにのり、羽振りは良かったのですが(下世話な話、ある程度、お金は稼いでいたのですが)、その一方で、20代の頃、一時期(短期間ではありましたが)、仕事のストレス(stress)と過労(働き過ぎ)で、精神に、少し異常を来たし(軽い、鬱病と言った感じかな)、仕事をしながら、カウンセリング(counseling)を受けていた事もありました。30代の初めからは、前よりも、収入は減っても、ワークライフバランス(work–life balance)の内、ライフ(life)の方を、前よりも、重視する様になりました(個人事業は、比較的(相対的に)、これがし易い)。

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話が、少し、本筋からずれてしまったので、また本筋に戻りますが、前述の通り、私は、何だかんだ言って、自分の事が好きであり、自分の人生(生き方)が、好きであり、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るからこそ、人との(他人との)、人間関係を、自分よりも、上か下かと言う上下関係で見る事はなく(ちなみに、人との(他人との)、人間関係を、自分が、好きか嫌いか(自分が、好きな性格か、嫌いな性格か)で見る事はあります)、他の人、及び、他の人の人生(生き方)を尊重する事が出来るのであり、又、どの様な人とも、対等な、同じ人間であると言う気持ちで付き合う事が出来るのであると思います。

これが、全ての原点(出発点)です。

これを拡げて行って、私は、私が生まれ育ち、現在も暮らしている都市、東京の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であるからこそ、日本の他の地域の事を、尊重・尊敬する事が出来るのであると思います。

さらに拡げて、私は、(私が生まれ育った国である)日本、その国民である日本人、そして、自分が日本人である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であり、日本、日本人、そして、自分が日本人である事に、誇りを持っているからこそ、他の国、他の国々の人々、他の国々の文化を、尊重・尊敬出来るのであり、(私は、外国語は、英語しか話す事が出来ませんが、英語を話す国々以外の人々に関しても、言葉さえ通じれば)、どの国々の人々とでも、私は日本人として、又、相手との関係においては、同じ対等な人間同士として、堂々と、胸を張って(自信を持って)、(これは相手が、どの国の人とは関係なく、自分が嫌いな性格の人でない限り)楽しく、交流出来る、自信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北欧料理(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0?&sfl=membername&stx=jlemon
北欧料理(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0?&sfl=membername&stx=jlemon

私は、ヒュッゲ(Hygge)的な生活を楽しんでいます。

以下、「」内のヒュッゲ(Hygge)に関する概要に関しては、このsiteの文から引用して来た物です→https://www.andersen-group.jp/danmark/hygge.html

「ヒュッゲ(Hygge)とは、デンマーク語で、「人と人とのふれあいから生まれる、温かな居心地のよい雰囲気」という意味の、他の国の言語では置き換えられないデンマークの個性を形成している言葉」

「一人一人が自分の考えを持ち、自分のライフスタイル(lifestyle)を大切にしているからこそ、他人を思いやるヒュッゲ(Hygge)な気持ちが生まれるとデンマークの人たちは言います。」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私は、今でも、それぞれ年齢や仕事の分野・ライフスタイル(lifestyle)等が異なる行きつけのバーの飲み友達と言った人間関係を割と大切にしています。

以下、「」内のヒュッゲ(Hygge)に関する概要に関しては、以下siteの文から引用して来ました。→
https://www.newsweekjapan.jp/stories/culture/2017/10/post-8652.php

「デンマークでは家族や友人と心地よい時間を過ごすことが何よりも大切な価値になっています。仲の良い人たちと一緒にリラックスして過ごすことが評価されるのであれば、簡単ですよね」

私も、実際に、ヒュッゲ(Hygge)的な生活を楽しんでいます。私と、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は、とても仲が良く、私は彼女と過ごす時間を、とても楽しんでいます。この点は、私の性格の、ヒュッゲ(Hygge)的な部分であると言えるでしょう。また、彼女も、私と共に、ヒュッゲ(Hygge)的な生活を楽しんでくれている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ヒュッゲと物欲主義(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ヒュッゲと物欲主義(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人は誰でも人生の時間には限りがあります。お金だけでなく、時間と言うのも人にとって大事な財産だと思います。私は、自分のお金もそうですが、自分の時間も、自分が性格が嫌だなと思う人(性格が嫌いな人)に使うのではなく、専ら、自分自身や自分の大切な人・自分の大切な人達の幸福の為に使う主義です。


記念すべき(記念すべき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私のenjoy Korea/Japanの最初の投稿で、2007年の10月の初旬に行った投稿の写真の中から1枚。私を含む、気の置けない(仲の良い)、親しい、男女の友人同士4人で、ストリングスホテル(strings)東京と言う、東京都心部にある、比較的、小規模な、高級ホテルの、CHINA SHADOWと言う、高級中国料理レストランで、昼食を食べた時の物です。ちなみに、私は、当時、30代の初めで、既に、30歳を過ぎていました。


ちなみに、enjoy Korea/Japanでは、日本で言うスーパーは韓国ではマートと言う事、韓国では、日本でいう地下鉄だけでなく日本でいう通勤電車も地下鉄と呼ぶ事等を何となく学び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記念すべき(記念すべき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私のkjの、最初の投稿です。2009年の2月に行った投稿です。kjのバグ(不具合)により、おそらく、当時の他の方々の、kjの投稿と同様、投稿の本文は、文字化けしてしまっていますが、写真と、レスは残っています。ちなみに、投稿の写真は、2009年2月20日の、21時台(夜の9時台)に撮影した写真ですが(こちらの方が正しい)、投稿の時間表示は、それよりも早い時間の2009年2月20日の11時(午前11時)となっており、変になっています(これも、kjのバグ(不具合)かな。。。)。私は、enjoy Korea/Japanで、個人的に、ある程度、長く活動していたイメージがあるのですが、enjoy Korea/Japanで活動を始めてから、案外、イメージよりも、短期間で、enjoy Korea/Japanが閉鎖されてしまい、実質、enjoy Korea/Japanで活動していたのは、1年半位で、私のkjでの活動期間から比べたら、とても短期間だったのですね。我ながら(自分の事ながら)、イメージよりも、kjに比べた、enjoy Korea/Japanの活動期間の短さに驚きです。時の経つの早いですね。社会人になってから、時が経つのが早くて、それでも20代の後期頃までは、ある程度遅かったのですが、(まあ、前述の通り、私がenjoy Korea/Japanで活動し始めた時、30代の初めで、既に、30歳を過ぎていましたが)、30代の初め頃からは、今まで、あっという間と言った感じですw

投稿test(今日近所のマートで買った物)(日本語)→
/jp/board/exc_board_24/view/id/53011/page/45?&sfl=membername&stx=jlemon
投稿test(今日近所のマートで買った物)(韓国語)→
/kr/board/exc_board_24/view/id/53011/page/45?&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根本的には、shyな性格であり、穏やかで、温和な性格、(まあ、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紳士的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父と、私の父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また、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面も、(まあ、私の場合は、実際に知的か、知識が豊富かと言う事は関係なく、知的好奇心だけ旺盛と言った感じですがw)、私は、私の母方の祖父と、私の父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の父は(私の父は会社員です)、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したが、私の父は、その一方において、昔から、自然と芸術を愛する趣味人の面を持った男性です。

現代は、昔と違って、情報化社会であり、私は、私よりも前の世代の人達(私の祖父や、私の父)と違って、子供の頃から、大量の情報に囲まれて育って来た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私の母方の祖父(私の父方の祖父もそうですが)、私の父、私を比較すると、私が、一番、無趣味(趣味が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でも、私は、私の父の、自然と芸術を愛する趣味人の面を一部ではありますが(私の父には及びませんが)、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幸福の形は、仕事のやりがいであったり、趣味であったり、旅行や温泉巡りであったり、遊びであったり、家族と過ごす楽しい時間であったり、仲間や友人達と過ごす楽しい時間であったり、人助けであったり、何事もほどほどに穏やかな人生を生きる事であったり、それこそ人それぞれ、千差万別であり、その人が思う、その人にとっての幸福が、その人にとっての幸福であり、人の幸福について、他人がとやかく言ったり評価する物では全くないと思います。

私ほど、趣味がない人間も珍しいかもしれませんが、私が馬鹿で程度が低い人間だからか、綺麗な景色と美味しい酒と美味しい食事と良い女がいれば、他に何が必要かと思ってしまいますw。幸い、日本は、綺麗な景色と美味しい酒と美味しい食事と良い女には恵まれた国であり、私も、綺麗な景色と美味しい酒と美味しい食事と良い女に恵まれており、趣味がなくても、十分に、幸せ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私のエッチについて(日本語)→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私のエッチについて(韓国語)→
/kr/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家族の関係(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の関係(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所が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また、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ですが)、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また、私は、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まあ、実は、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で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大学時代、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に、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人かの、現地の、アメリカ人の女性とエッチ(sex)はしたのですが(済みません。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その内の一人に、L.A.(L.A.都市圏)に1週間から2週間(厳密な期間は忘れましたが、一つの都市(都市圏)の旅行としては、滞在すると言った感じの長い旅行でした)旅行した際に(ちなみに、私は、小学校低学年の頃、父の仕事の関係で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時に暮らしていたのは、L.A.(L.A.都市圏)です)、現地のアメリカ人の友人関連の人脈のパーティーで知り合った、私と同年代の白人系のセクシーな金髪のストリッパーの女の子(当時20歳位)がいるのですが(その女の子とは一回、エッチ(sex)しただけです)、その女の子とエッチ(sex)した際に、その女の子も、もちろん尻の形がセクシーであったのですがw、私は、その女の子に尻がセクシーだと言われましたw

また、私が20代の頃の一時期、六本木(roppongi)(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の西南部に位置する。東京の、ナイトライフ(nightlife)の中心地)の、バー(bar)でナンパして知り合った、当時、東京で、(風俗嬢が白人の若い女性だけの風俗店で)風俗嬢として働いていた当時20代の初めの、白人の女の子と、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時々、会って、エッチ(sex)する関係にあったのですが(済みません。昔の(若い頃の)私は、本当に、ワルでした。叩けば叩くほど、埃が出て来る感じ)、その女の子も、尻の形がセクシーであ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にも、尻がセクシーだと言われましたw 若い頃の私の尻は、白人の女性にアピールする何かが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w ちなみに、私は、もう、おじさんで、特に運動とかし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の今の彼女(日本人。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今の彼女を含み、全て、日本の女性です)も、私の裸の後ろ姿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以下、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女性とAV」と言う投稿の中から、一部を、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とAV(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3?&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AV(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の、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の、かつての、ボーイッシュな外貌(少年・青年と言った外貌)の女性の友人の話は、私が彼女と交際する前の(私が、彼女と交際を開始する、直前の頃の)話です。

私も、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の彼女には、前に、彼女と同い年の、当時、ボーイッシュな外貌(少年・青年と言った外貌)の、とても痩せた、身長は、160cm台後半で(身長は、167cmから168cm位で)、女性としては長身の、鼻筋が通った(鼻が高く)、スッキリとした爽やかな顔立ちの、髪が短い、女の子の友人がいました。服装も、スカートを好んで、よく履く、私の彼女とは対照的で、その女の子は、通常、ジーンズを履いていたそうです(彼女によれば、彼女は、当時、その女の子が、スカートを履いている姿を、一度も、見た事がなかったそうです。ちなみに、私は、その女の子とは、一回だけ会った事があり、面識はあったのですが、やはり、その女の子と、私が会った時も、その女の子は、ジーンズを履いて、ボーイッシュな(少年・青年と言った)ファッションでした)。

その女の子は、母子家庭で育ち(その女の子の父の浮気が原因で、その女の子の両親は、その女の子が、物心つく前に(幼い頃に)離婚)、当時、母親と、二人暮らしであったのですが、親子(母と娘)関係は、険悪と言った感じで、上手く行っていなかったそうです。

前述の通り、その女の子と私は、面識はあり、(私と彼女が、まだ知り合いの頃)、彼女の紹介により、一度、会った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彼女も一緒に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後日、私の印象について、彼女に、「男らしくて、背が高く、格好良くて、イケメンで(もしかして、その話について、彼女は、少し盛っ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あの様な男性に憧れる」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たそうです。ちなみに、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で、中背(高くもなく、低くくもない中くらいの身長)ですが、私は、普段、歩く時等、背筋を伸ばして、姿勢に気を付けている為等もあってか、身長が、実際よりも高く見られ、長身に(身長は、180cm位あるように)見られる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男らしいと言われても、私は、普段、すましていると、そう見える・そう思われる事もあるようですが、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私は、一度、話し出すと、穏やかで、人当たりの良い人物だと思いますし(実際に、そう思われる事が、多いと思いますし)、又、私は、普段、大人の紳士を装っていますが、たまに、彼女に「にゃん!」て返事しますw もちろん室内で二人きりの時ですけど、彼女と、お互いに、猫の手の真似をして、「にゃん!」て挨拶したり、猫の手の真似して、猫の喧嘩ごっこして、そのままじゃれあってエッチに突入とか、やっている事が中高生の頃と変わりませんw(と言うか今よりもむしろ大学生の頃の方が大人ぶってましたw)。

話を戻しますと、ちなみに、過去に、彼女が、その女の子と二人で、日本国内を泊りがけで旅行した際に、二人でビジネスホテルに宿泊した時に、彼女は、全然、そんな気はなかったのに、その女の子の提案で、二人が宿泊した、ビジネスホテルの、ツインルームのテレビで、有料放送の、AV(porn作品)を、二人で見たそうです。

実は、その女の子は、レズビアンで、私と彼女が、まだ交際は開始していませんでしたが、既に、二人きりでデートしていた頃(私と彼女が交際を始める直前頃に)、(その女の子は)、彼女に告白しました(その女の子は、彼女の事を、ずっと、片思いしていて、好きであったそうです)。

ちなみに、私も彼女も、性格に、大雑把で、天然な面がある事が共通していますが、彼女は、その女の子に告白されるまで、(その女の子は)、何となく、それっぽいなと思いつつも、その女の子の事を、レズビアンだと思っていなかったそうです。もちろん、彼女は、レズビアンではなく、又、その時、既に、私の事を好きになってい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りました。また、彼女が、女性(レズビアン)から告白されたのは、生まれて初めてで(と言うか、後にも先にも、彼女の、今までの、人生の中で、その時、一度だけで)、彼女は、それなりに、ショックを受けて、その後、その女の子から、メール等が来ても、事務的な対応から無視と言った流れで、その女の子との、友人関係を切ってしまったそうです。




使い勝手の良い写真なので、私の多くの投稿で使い回してしまっていますが、今年の1月、彼女とデートした際に、東京駅の前で、彼女が、ふざけて撮った、私の写真。プライバシーの為、髪型(髪)まで、全て隠す為に、顔を隠す黒い部分は、ゆとりを持って、大きめに取ってあり、実際の顔は、黒い部分よりも、小さいですw ちなみに、私の肩の形の関係かな。。。私は、コート(coat)を着ると、体格が、良く見えますが、実際は、コート(coat)を着て見えるよりも痩せていますw(コート(coat)の中身は、痩せていますw)。私は、雰囲気とか佇まいが、後述する、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 の、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と似ているのかな、どうなのかな。。。上の写真の詳細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私のエッチについてと言う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と言う投稿と、「素直に「美味しい~!」と言う女性は魅力的」と言う投稿の中から、一部を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が前に交際していた女性(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 のアニメ・ドラマ等に夢中でした)が、私と交際する前に、私と最初に出会った時の最初の印象が、(顔じゃなくて、雰囲気とか佇まいが)、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 の、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に似ていたと言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は、漫画もアニメもドラマも詳しくないのですが、実写版の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の役の玉木 宏(tamaki hiroshi)は別として、アニメの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の顔は、醤油顔のようですが、私の顔は、(少なくともアニメの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の顔とは)、全く違って、ソース顔ですw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は、漫画もアニメもドラマも詳しくないのですが、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は、かなりの俺様キャラのよう?ですが、私は、俺様キャラではありません。その私が前に交際していた女性も、後に、私の性格は、最初に出会った時のイメージとは違ったと言っていましたw(ただし、その私が前に交際していた女性も、私の今の彼女と同様、優しい性格であるので、良い意味についてだけ違ったと言ってくれましたw)。  ちなみに、元々、私の性格は、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とは、おそらく、かなり異なると思いますが(話し方(話す速さ)や声のイメージも、おそらく、少なくとも、アニメの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とかなり異なると思います)、まあ、私の性格は、当時と比べて、今は、相対的に、丸くなっている事は確かであると思います(やはり年の功と言った物はあると思いますw)。ちなみに、私は、昔から、面倒見が良いと言う点においては、千秋 真一(chiaki shinichi)と共通し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

ちなみに、私の話し声は低音です。

ちなみに、私の、実生活において、話す速度や話す雰囲気は、昔から(若い頃から)調度、以下の参考の投稿の、「笑っていいとも」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さんと、同じ感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長澤 まさみ(nagasawa masami)(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15230?&sfl=membername&stx=jlemon
長澤 まさみ(nagasawa masami)(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15230?&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実写版の、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で、野田 恵(noda megumi)の役を演じていた、上野 樹里(ueno jyuri)(日本の女優)と、2016年に結婚した、日本の、rock musicianの実家(あまり大きくな家ですが、高い頑丈な壁に囲まれた要塞のような家ですw)は、私の街にあります(ちなみに、私の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す)。そのrock musicianと私は、同年代ですが、現在・近年の写真を見る限り、外貌は、私の方が、遥かに(ずっと)若々しいですw

上の、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に関する投稿を行った関係で、(私は、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は、漫画もアニメもドラマも詳しくないのですが)、その、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に関する投稿を行った日の夜、you tubeで、アニメの「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を1話と2話だけ見てみたのですが(もう、それ以上は時間がないので見ないw)、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の主人公の、野田 恵(noda megumi)は、よく食べて、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は、素直に、「美味しい~!」と感情と言葉で表現する女性のようですね。その、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に関する投稿において書いた私が前に交際していた女性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よく食べるタイプの女性で(よく食べる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は、素直に、「美味しい~!」と感情と言葉で表現する女性なのですが、そのような女性は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



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の2話。その、のだめカンタービレ(Nodame Cantabile)に関する投稿を行った日の夜、改めて見てみたら、中々、面白そうな、アニメシリーズだけど、時間がないので、もう(3話以降は)見ないw

ちなみ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

特に、年配の男性の中には、食べ物を食べて美味しいと言う気持ちが生じても、素直に美味しいと言ったり、その事を表情に出したりするのは、「子供のように見えてしまう・単純な人間に思われてしまう・大人の男として格好悪いのではないか・馬鹿のように見えるのではないか」等と考えている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食べ物を食べて美味しいと言う気持ちが生じても、自分の中で、そうした気持ちを故意に抑制したり、押し殺そうとしたりして、素直に美味しいと言わなかったり、気難しそうな(難しそうな)顔をして食べている人がいますが、私は、おじいさんになっても、美味しい物を食べたら、素直に美味しいと言ったり、(女性に限らず)一緒に食事をして楽しい人(人達)と、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ならば、その事を、素直に表情に出す、(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素直で可愛い、おじいさんになりたいと思っていますw

古い意識を持つ男性の中には、子供ならともかく大人の男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のは恥ずかしい事だとか格好悪い事だとか思っている人も見受けられるような気がしますが、私は、甘い物が好きで、昔から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を隠した事がありませんが、私の経験からすれば、女性は、一般的に、男性が甘い物が好きである事に対して何とも思いませんし、むしろ、自分の嗜好(食べ物の好み)を共有出来て楽しい・嬉しいと思ってくれる女性も多いです。

私のエッチは濃厚であると思いますが(一晩で(夜から始めて明け方位まで)、前戯も含めて(と言うか、主に前戯で)、女性を20回から30回以上、イカせる事もありますw(今の彼女も含むw))、私は、女性が好きですが、女性の体だけが好きなのではなく、それは、あくまで、女性の魅力の一部であり、女性の、男性と異なる容姿、男性と異なる性格、男性と異なる嗜好を含めて、トータルとしての女性が好きです(ちなみに、エッチと言う事に関しては、私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男性よりも女性の方が、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異性とのエッチは、積極的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キャリアと言う意味において、男性と同じように仕事で活躍したいと思っている女性には、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機会が保障されるべきであるし、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収入が保障されるべきだと思いますが、私の生まれ育った、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あると言う、保守的な環境に育った為か、私は、普段、特にレディーファーストを意識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は出来るだけ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し、その様に心掛けています

また、私の、普段、特にレディーファーストを意識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は出来るだけ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し、その様に心掛けていると言う背景には、赤ん坊の顔と超高齢者の顔の、男女比較をしてみれば分かる通り、男女の生まれながらの違いと言った物は、それ程、大きな物ではなく、男女の違いの、多くは、文化によって育まれるのだと思う事から、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をする事によって、女性の女性らしさを支援して行きたいと言う気持ちがあります。私も、まだまだであると思いますが、いい男は、いい女によって、造られる(育てられる)のであると思いますし、逆もしかりで、いい女は、いい男によって、造られる(育てられる)のだと思います。

私は、女性(もちろん彼女を含む)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

ファッション(服装)だの、アクセサリーだの、美容院だの、化粧だの、女性は身の回りの事に、色々と金が掛かります。もちろん、自分の為に、お洒落を楽しむ女性も多いと思いますが、女性が、色々とお洒落をして、綺麗にな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世の中の男性は恩恵を被っているのだから、その事について、男性は、女性達に、感謝しないといけないと思っています。その事を考えれば、個人的に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事位、当たり前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女性は、その分の、お金を、自分達の事に使っ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に、女性と食事に行き、女性が、笑顔で、美味しそうに食事をする姿を見るのは、男性にとって、幸せな事です。

前述の通り、私の場合、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デート(date)する際には、外食(飲食)に限らず、デート(date)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し、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旅行をする際には、旅行の日数に関わらず、(もちろん旅費(交通費)・宿泊費等、全て含めて)、旅行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

私は、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の、お酒を飲む事、食べる事、エッチ(sex)に関しての、享楽主義(epicurean)的な傾向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まあ、エッチ(sex)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は、どうで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父方の家系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食べ物2へ続く。。。

女性と食べ物2は、以下です。

女性と食べ物2(日本語)→
/jp/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と食べ物2(韓国語)→

/kr/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음식 1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 투고는, 과거에 간, 님 들인 투고중에서, 테마에 맞추고,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는, enjoy Korea/Japan에서는, johon_lemon라고 하는 id로 활동하고 있었습니다만(John Lennon의 팬이든 뭐든 없지만(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부모의 영향으로 비틀즈(TheBeatles)는 잘 듣고 있던 w), 적당하게 생각난 장난을 id로 했을 뿐), kj에 이사했을 때에, 기억이 애매하지만 확실히 johon_lemon의 id는 이미 등록제와 나오고( 나는 kj로 johon_lemon의 id가 활동하고 있는 것을 본 일이 없습니다만), 줄이고, jlemon로 등록했습니다.

따라서, 이 id, 어떤 의미도, 아무 애착도 없어서, 질려 와있으므로 바꿀까하고도 생각해 왔습니다만, 그 밖에 적당한 id도 생각해내지 못해서 바꾸는 것도 귀찮고 방치해 있는 w 원래 영어로, lemon는 속어로, 결함품이라든지 결함차라든지 충분한 의미가 없어서, jlemon라고, 무엇인가, 일본의 결함품같아 orz(뭐, 그렇게 말해지면, 그럴지도 모릅니다만 w).

나는, 평상시, 기본적으로,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나의 거리(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가 되고 있습니다), (도쿄도심부의) 나의 직장(사무소) 주변(및, 일의 용무로, 잘 방문하는, 거래처의 주변),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일본의 중부 지방에 위치하는 현의 한 개)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나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단독주택 (이)라고 주택입니다)(보양 목적으로, 자주(잘) 이용하고 있습니다)의 주변, 카나가와(kanagawa) 현(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매우, 좁은 세계안에서, 살아 있습니다.
카나가와(kanagawa) 현: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카나가와(kanagawa) 현은, 도쿄(도쿄 중심부) 주변에서,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장소에서, 개인적으로, 기분의 좋은 장소(자신에게 친숙해 지는 장소)에서, 휴일에, 자주(잘), 놀이·보양에 방문합니다.덧붙여서, 카나가와(kanagawa) 현은, 일의 용무에서도, 잘 방문하는 장소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별장 주변의 영국식 정원(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023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별장 주변의 영국식 정원(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023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평상시, 기본적으로, 상기의, 매우 좁은 세계안에서, 살아 있습니다.나는, 상기의, 매우 좁은 세계가, 정말 좋아하고(매우, 좋아하고), 기분이 좋고, 상기의 좁은 세계를 나가고 싶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다만, 기분 전환에, 여행·보양으로, 상기의 좁은 세계를 나오는 일은 제외합니다.기분 전환에, 여행·보양으로, 상기의 좁은 세계를 나오는 일은, 싫지는 않습니다, 라고 말하는지, 오히려 좋아합니다).

또, 여성도, 세계의 사람들이, 일본의 여성의 일을, 어떻게 평가해도, 나는, 개인적으로, 외모도 성격도,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다(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라고 생각합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은,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현재의 그녀도 포함해),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

했지만 (이)라고, 나는, 혹시, (소위) 세계인이란, 정반대의, 궁극의, 보수주의자인지도 모릅니다.

일까하고 말하고, 나는, 자신이, 국제 감각이, 결여 하고 있다는 것은, 완전히, 생각하지 않습니다.

나는,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자신의 일을 좋아하고, 자신의 인생(삶의 방법)이, 좋아합니다.모든 원점(출발점)은,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나는, 지금, 자신이, 어릴 적·사춘기· 청년기에 마음에 그리고 있던 것 같은 자신에게는, 전혀 익숙해 져 있지 않고, 자신이, 어릴 적·사춘기· 청년기에 마음에 그리고 있던 것 같은 인생(생활)을 보내고 있는 것에서도 전혀 없습니다.또, 나 자신도, 나의 삶의 방법(인생)도, 완벽하다고는, 만큼 멀고, 오히려 결함 투성이입니다(결함이, 많이 있어요).

그런데도,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란, 다음에, 설명합니다만,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다로부터야말로, 사람과의(타인과의), 인간 관계를, 자기보다도, 위나 아래일까하고 하는 상하 관계로 보는 일은 없고(덧붙여서, 사람과의(타인과의), 인간 관계를, 자신이, 좋아하는가 싫은가(자신이, 좋아하는 성격인가, 싫은 성격인가)로 보는 일은 있어요), 다른 사람, 및, 다른 사람의 인생(삶의 방법)을 존중할 수가 있는 것이어, 또, 어떤 사람과도, 대등한, 같은 인간이다고 하는 기분으로 교제할 수가 있는 것이다고 생각합니다.

조금 전, 「할 수 있는 한 살아」란,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라고 썼습니다만, 이것에 대해서, 설명하면,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 20대의 무렵, 사업이 기세에 올라, 위세는 좋았습니다만(밑 일인 이야기, 있다 정도, 돈은 벌고 있었습니다만),?`사의 한편, 20대의 무렵, 한시기(단기간이었습니다만), 일의 스트레스(stress)와 과로(너무 일해 )로, 정신에, 조금 이상을 초래해(가벼운, 울병이라고 한 느낌일까), 일을 하면서, 카운셀링(counseling)을 받고 있던 일도 있었습니다.30대의 처음부터는, 전보다도, 수입은 줄어 들어도, 워크 라이프 밸런스(work–lifebalance)중, 라이프(life)의 분을, 전보다도, 중시하는 것처럼 되었습니다(개인 사업은, 비교적(상대적으로), 이것이 하기 쉽다).

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야기가, 조금, 본론으로부터 어긋나 버렸으므로, 또 본론으로 돌아옵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는,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자신의 일을 좋아하고, 자신의 인생(삶의 방법)이, 좋아하고,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다로부터야말로, 사람과의(타인과의 ), 인간 관계를, 자기보다도, 위나 아래일까하고 하는 상하 관계로 보는 일은 없고(덧붙여서, 사람과의(타인과의), 인간 관계를, 자신이, 좋아하는가 싫은가(자신이, 좋아하는 성격인가, 싫은 성격인가)로 보는 일은 있어요), 다른 사람, 및, 다른 사람의 인생(삶의 방법)을 존중할 수가 있는 것이어, 또, 어떤 사람과도, 대등한, 같은 인간이다고 하는 기분으로 교제할 수가 있는 것이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모든 원점(출발점)입니다.

이것을 펼쳐서 가서, 나는, 내가 태어나 자라, 현재도 살고 있는 도시, 도쿄의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이기 때문에, 일본의 다른 지역의 일을, 존중·존경할 수가 있는 것이다고 생각합니다.

한층 더 펼치고, 나는, (내가 태어나 자란 나라이다) 일본, 그 국민인 일본인, 그리고, 자신이 일본인인 것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이며, 일본, 일본인, 그리고, 자신이 일본인인 일에, 자랑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나라, 다른 나라들의 사람들, 다른 나라들의 문화를, 존중·존경 할 수 있는 것이어, ( 나는, 외국어는, 영어 밖에 할 수가 없습니다만, 영어를 하는 나라들 이외의 사람들에 관해서도, 말만 통하면), 어느 나라들의 사람들이라고도, 나는 일본인과 하고, 또, 상대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같을 대등한 인간끼리로서 당당히, 가슴을 펴고(자신을 가지고), (이것은 상대가, 어느 나라의 사람과는 관계없이, 자신이 싫은 성격의 사람이 아닌 한) 즐겁게, 교류 할 수 있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북구요리(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0?&sfl=membername&stx=jlemon
북구요리(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486712/page/10?&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훙게(Hygge)적인 생활을 즐기고 있습니다.

이하, 「」 안의 훙게(Hygge)에 관한 개요에 관해서는, 이 site의 문장으로부터 인용해 온 것입니다→https://www.andersen-group.jp/danmark/hygge.html

「훙게(Hygge)란, 덴마크어로, 「사람과 사람과의 만남으로부터 태어나는, 따뜻한 기분이 좋은 분위기」라고 하는 의미의, 다른 나라의 언어로는 옮겨놓을 수 없는 덴마크의 개성을 형성하고 있는 말」

「한사람 한사람이 자신의 생각을 가져,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lifestyle)을 소중히 하고 있기 때문에, 타인을 배려하는 훙게(Hygge)인 기분이 태어나면 덴마크의 사람들은 말합니다.」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나는, 지금도, 각각 연령이나 일의 분야·라이프 스타일(lifestyle) 등이 다른 늘 가는 바의 술친구라고 한 인간 관계를 생각보다는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

이하, 「」 안의 훙게(Hygge)에 관한 개요에 관해서는, 이하 site의 문장으로부터 인용해 왔습니다.→
https://www.newsweekjapan.jp/stories/culture/2017/10/post-8652.php

「덴마크에서는 가족이나 친구와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가치가 되어 있습니다.사이의 좋은 사람들과 함께 릴렉스 하며 보내는 것이 평가된다면, 간단하네요」

나도, 실제로, 훙게(Hygge)적인 생활을 즐기고 있습니다.나와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매우 사이가 좋고, 나는 그녀와 보내는 시간을, 매우 즐기고 있습니다.이 점은, 나의 성격의, 훙게(Hygge)적인 부분이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또, 그녀도, 나와 함께, 훙게(Hygge)적인 생활을 즐겨 주고 있는 님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훙게와 물욕 주의(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훙게와 물욕 주의(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0461/page/5?&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은 누구라도 인생의 시간에는 한계가 있어요.돈 뿐만이 아니라, 시간이라고 하는 것도 사람에게 있어서 소중한 재산이라고 생각합니다.나는, 자신의 돈도 그렇습니다만, 자신의 시간도, 자신이 성격이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성격이 싫은 사람)에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자기 자신이나 자신의 소중한 사람·자신의 소중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 사용하는 주의입니다.


기념해야 할 (기념해야할 것인가 어떤가 모릅니다만 w), 나의 enjoy Korea/Japan의 최초의 투고로, 2007년의 10월의 초순에 간 투고의 사진중에서 1매.나를 포함한, 거리낌 없는(사이의 좋다), 친한, 남녀의 친구끼리 4명으로, 현악기 호텔(strings) 도쿄라고 말하는, 도쿄도심부에 있는, 비교적, 소규모의, 고급 호텔의, CHINA SHADOW라고 말하는, 고급 중국 요리 레스토랑에서, 점심 식사를 먹었을 때의 물건입니다.덧붙여서, 나는, 당시 , 30대의 처음으로, 이미, 30세를 지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enjoyKorea/Japan에서는, 일본에서 말하는 슈퍼는 한국에서는 마트라고 하는 것, 한국에서는, 일본에서 말하는 지하철 뿐만이 아니라 일본에서 말하는 통근 전철도 지하철이라고 부르는 일등을 웬지 모르게 배웠던 w 

이하, 참고의 투고.기념해야 할 (기념해야할 것인가 어떤가 모릅니다만 w), 나의 kj의, 최초의 투고입니다.2009년의 2월에 간 투고입니다.kj의 버그(불편)에 의해, 아마, 당시의 다른 분들의, kj의 투고와 같이, 투고의 본문은, 글자가 깨져 버리고 있습니다만, 사진과 레스는 남아 있습니다.덧붙여서, 투고의 사진은, 2009년 2월 20일의, 21시 대(밤의 9시 대)에 촬영한 사진입니다만(이 쪽이 올바르다), 투고의 시간표시는, 그것보다 빠른 시간의 2009년 2월 20일의 11시(오전 11시)가 되고 있어 이상하게 되어 있습니다(이것도, kj의 버그(불편)일까...).나는, enjoy Korea/Japan로, 개인적으로, 있다 정도, 길게 활동하고 있던 이미지가 있다의입니다만, enjoy Korea/Japan로 활동을 시작하고 나서, 의외로, 이미지보다, 단기간으로, enjoy Korea/Japan가 폐쇄되어 버려, 실질, enjoyKorea/Japan로 활동하고 있던 것은, 1년반정도로, 나의 kj로의 활동 기간부터 비교하면, 매우 단기간이었군요.나면서(자신의 일이면서), 이미지보다, kj에 비한, enjoy Korea/Japan의 활동 기간의 짧음에 놀라움입니다.시간이 지나는 것 빠르네요.사회인이 되고 나서, 때가 지나는 것이 빠르고, 그런데도 20대의 후기무렵까지는, 있다 정도 늦었습니다만, (뭐, 상술한 대로, 내가 enjoy Korea/Japan로 활동하기 시작했을 때, 30대의 처음으로, 이미, 30세를 지나고 있었습니다만), 30대의 처음무렵부터는, 지금까지, 순식간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투고 test(오늘 근처의 마트에서 산 것)(일본어)→
/jp/board/exc_board_24/view/id/53011/page/45?&sfl=membername&stx=jlemon
투고 test(오늘 근처의 마트에서 산 것)(한국어)→
/kr/board/exc_board_24/view/id/53011/page/45?&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근본적으로는, shy인 성격이며,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 (뭐, 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신사적인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부와 나의 아버지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또,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면도, (뭐, 나의 경우는, 실제로 지적인가, 지식이 풍부한 것으로 말하는 일은 관계없이, 지적 호기심만 왕성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나는, 나의 외가의 조부와 나의 아버지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나?`후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이었지만, 나의 아버지는, 그 한편에 있고, 옛부터, 자연과 예술을 사랑하는 취미인의 면을 가진 남성입니다.

현대는, 옛날과 달리, 정보화 사회이며, 나는, 나보다 전의 세대의 사람들( 나의 조부나, 나의 아버지)과 달리, 어릴 적부터, 대량의 정보로 둘러싸여 자라 왔다고 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도 그렇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나를 비교하면, 내가, 제일, 무취미(취미가 없다)라고 한 느낌입니다.그런데도, 나는, 나의 아버지의, 자연과 예술을 사랑하는 취미인의 면을 일부에서는 있어요가( 나의 아버지에게는 미치지 않습니다만),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행복의 형태는, 일의 보람이거나 취미이거나 여행이나 온천 순회이거나 놀이이거나 가족과 보내는 즐거운 시간이거나 동료나 친구들과 보내는 즐거운 시간이거나 사람 돕기이거나 무슨 일도 적당히 온화한 인생을 사는 일이거나 그야말로 사람 각자, 천차만별이며, 그 사람이 생각하는, 그 사람에게 있어서의 행복이, 그 사람에게 있어서의 행복하고, 사람의 코우후쿠에 도착하고, 타인이 이러쿵저러쿵 말하거나 평가하는 표`에서는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나만큼, 취미가 없는 인간도 드물지도 모릅니다만, 내가 바보같고 정도가 낮은 인간이기 때문인지, 깨끗한 경치와 맛있는 술과 맛있는 식사와 좋은 여자가 있으면, 그 밖에 무엇이 필요한 것으로 생각해 버리는 w.다행히, 일본은, 깨끗한 경치와 맛있는 술과 맛있는 식사와 좋은 여자에게는 풍족한 나라이며, 나도, 깨끗한 경치와 맛있는 술과 맛있는 식사와 좋은 여자를 타고 나 취미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에이치에 대해(일본어)→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에이치에 대해(한국어)→
/kr/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가족의 관계(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의 관계(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곳이 있어,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입니다 하지만),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해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또, 나는,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뭐, 실은,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에서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대학시절,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명의, 현지의, 미국인의 여성과 에이치(sex) 우수리의 것입니다만(끝나지 않습니다.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그 안의 한 명에게, L.A.(L.A.도시권)에 1주간부터 2주간(엄밀한 기간은 잊었습니다만, 하나의 도시(도시권)의 여행으로서는, 체재한다고 말한 느낌의 긴 여행이었습니다) 여행했을 때에(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무렵,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미국에 살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살고 있던 것은, L.A.(L.A.도시권)입니다), 현지의 미국인의 친구 관련의 인맥의 파티에서 알게 된, 나와 동년대의 백인계의 섹시한 금발의 스트리퍼의 여자 아이(당시 20세 정도)가 있습니다만(그 여자 아이와는 1회, 에이치(sex) 했을 뿐입니다), 그 여자 아이와 에이치(sex) 했을 때에, 그 여자 아이도, 물론 엉덩이의 형태가 섹시했어입니다만 w, 나는, 그 여자 아이에게 엉덩이가 섹시하다고 말해졌던 w

또, 내가 20대의 무렵의 한시기, 록뽄기(roppongi)(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의 서남부에 위치한다.도쿄의, 나이트 라이프(nightlife)의 중심지)의, 바(bar)로 헌팅해서 알게 된, 당시 , 도쿄에서, (풍속양이 백인의 젊은 여성만의 풍속점에서) 풍속양으로서 일하고 있던 당시 20대의 처음의, 백인의 여자 아이와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가끔, 만나고, 에이치(sex) 하는 관계에 있었습니다만(끝나지 않습니다.옛(젊은 무렵의) 나는, 정말로, 왈이었습니다.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먼지가 나오는 느낌), 그 여자 아이도, 엉덩이의 형태가 섹시했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에게도, 엉덩이가 섹시하다고 말해졌던 w 젊은 무렵의 나의 엉덩이는, 백인의 여성에게 어필하는 무엇인가가 있었는지, 모릅니다 w 인 봐에, 나는, 이제(벌써), 아저씨로, 특히 운동이라든지 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일본인.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도, 나의 알몸의 뒷모습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이하, 조금 앞에 간 이하의, 「여성과 AV」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일부를,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과 AV(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3?&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AV(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1638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의,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의, 한 때의, 보이시한 외모(소년·청년이라고 한 외모)의 여성의 친구의 이야기는, 내가 그녀와 교제하기 전의(내가, 그녀와 교제를 개시하는, 직전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

나도,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의 그녀에게는, 전에, 그녀와 동갑의, 당시 , 보이시한 외모(소년·청년이라고 한 외모)의, 매우 야윈, 신장은, 160 cm대 후반으로(신장은, 167 cm에서 168 cm위로), 여성으로서는 장신의, 콧날이 다닌(거만하고), 깨끗이로 한 상쾌한 얼굴 생김새의, 머리카락이 짧은, 여자 아이의 친구가 있었습니다.복장도, 스커트를 기꺼이, 잘 신는, 나의 그녀와는 대조적으로, 그 여자 아이는, 통상, 진즈를 신고 있었다고 합니다(그녀에 의하면, 그녀는, 당시 , 그 여자 아이가, 스커트를 신고 있는 모습을, 한번도, 본 일이 없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나는, 그 여자 아이란, 1회만 만난 일이 있어, 안면은 있었습니다만, 역시, 그 여자 아이와 내가 만났을 때도, 그 여자 아이는, 진즈를 리 있어 (이)라고, 보이시한(소년·청년이라고 한) 패션이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모자 가정에서 자라(그 여자 아이의 아버지의 바람기가 원인으로,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은, 그 여자 아이가, 물심 붙기 전에(어릴 적에) 이혼), 당시 , 모친과 두 명 생활이었습니다만, 부모와 자식(어머니와 딸(아가씨)) 관계는, 험악이라고 한 느낌으로, 능숙하게 가서 않았다고 합니다.

상술한 대로, 그 여자 아이와 나는, 안면은 있어, ( 나와 그녀가, 아직 아는 사람의 무렵), 그녀의 소개에 의해, 한 번, 만난 일이 있어요(덧붙여서, 그 때, 그녀도 함께 있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후일, 나의 인상에 대해서, 그녀에게, 「남자답고, 키가 크고, 근사해서, 이케멘으로(혹시, 그 이야기에 대해서, 그녀는, 조금 번창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만 w), 그 님남성을 동경한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중키(높지도 않고, 낮고 거미 없는 가운데만한 신장)입니다만, 나는, 평상시, 걷는 때 등, 등골을 펴고, 자세에 조심하고 있기 때문에(위해) 등도 있어인가, 신장이, 실제보다 높게 볼 수 있고 장신에(신장은, 180 cm위 있다 게) 볼 수 있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남자다우면 말?`□독트도, 나는, 평상시, 끝내고 있으면, 그렇게 보이는·그렇게 생각되는 일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나는, 한 번, 이야기하기 시작하면, 온화하고, 인당의 좋은 인물이라고 생각하고(실제로, 그렇게 생각되는 것이, 많다고 생각하고), 또, 나는, 평상시, 어른의 신사를 가장하고 있습니다만, 이따금, 그녀에게 「응!」(이)라고 대답하는 w 물론 실내에서 둘이서의 때이지만, 그녀와 서로, 고양이의 손의 흉내를 내고, 「응!」(이)라고 인사하거나 고양이의 손이 흉내내고, 고양이의 싸움 놀이 하고, 서로 그대로 장난해 음란하게 돌입이라든지, 하고 있는 것이 중고생의 무렵과 다르지 않습니다 w(라고 말할까 지금보다 오히려 대학생의 무렵이 어른인 체하고 있었습니다 w).

이야기를 되돌리면, 덧붙여서, 과거에, 그녀가,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 일본내를 숙박으로 여행했을 때에, 둘이서 비지니스용 호텔에 숙박했을 때에, 그녀는, 전혀, 그런 기분은 없었는데 , 그 여자 아이의 제안으로, 두 명이 숙박한, 비지니스용 호텔의, 트윈 룸의 텔레비전으로, 유료 방송의, AV(porn 작품)를, 둘이서 보았다고 합니다.

실은, 그 여자 아이는, 레즈비언으로, 나와 그녀가, 아직 교제는 개시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만, 이미, 둘이서?`나데이트 하고 있었을 무렵( 나와 그녀가 교제를 시작하기 직전무렵에), (그 여자 아이는), 그녀에게 고백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그녀를, 쭉, 짝사랑 하고 있고, 좋아했다고 합니다).

덧붙여서, 나나 그녀도, 성격에, 대략적이고, 천연인 면이 있다 일이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그녀는, 그 여자 아이에게 고백될 때까지, (그 여자 아이는), 웬지 모르게, 그것 같다고 생각하면서도, 그 여자 아이의 일을, 레즈비언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합니다.물론, 그녀는, 레즈비언이 아니고, 또, 그 때, 이미,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있었으므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했습니다.또, 그녀가, 여성(레즈비언)으로부터 고백된 것은, 태어나고 처음으로로(라고 말하는지, 전에도 이후로도, 그녀의, 지금까지의, 인생에서, 그 때, 한 번만으로), 그녀는, 그 나름대로, 쇼크를 받고, 그 후, 그 여자 아이로부터, 메일등이 와도, 사무적인 대응으로부터 무시라고 말한 흘러 나와 그 여자 아이와의, 친구 관계를 잘라 버렸다고 합니다.




사용하기 편리한 사진이므로, 나가 많은 투고로 사용해 돌려 버리고 있습니다만, 금년의 1월, 그녀와 데이트 했을 때에, 도쿄역의 앞에서, 그녀가, 장난쳐 찍은, 나의 사진.프라이버시이기 때문에, 머리 모양(머리카락)까지, 모두 숨기기 위해, 얼굴을 숨기는 검은 부분은, 여유를 가지고, 큰에 취해 있어, 실제의 얼굴은, 검은 부분보다, 작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어깨의 형태의 관계일까...나는, 코트(coat)를 입으면, 체격이, 잘 보입니다만, 실제는, 코트(coat)를 입어 보이는 것보다도 야위고 있습니다 w(코트(coat)의 내용은, 야위고 있습니다 w).나는, 분위기라든지 저매가, 후술 하는,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의,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와 닮아 있는 것일까, 어떤가...위의 사진의 상세하게 관계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나의 에이치에 대해서라고 하는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라고 하는 투고와 「솔직하게 「맛있다~!」라고 하는 여성은 매력적」이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일부를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내가 전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 의 애니메이션·드라마등에 열중했습니다)가, 나와 교제하기 전에, 나와 최초로 만났을 때의 최초의 인상이, (얼굴이 아니고, 분위기라든지 저매가),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의,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를 닮아 있었다고 했던 w 덧붙여서, 나는,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는, 만화나 애니메이션도 드라마도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실사판의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의 역의 타마키 히로시(tamaki hiroshi)는 예외지만, 애니메이션의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의 얼굴은, 간장얼굴같습니다만, 나의 얼굴은, (적어도 애니메이션의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의 얼굴이란), 완전히 다르고, 소스얼굴입니다 w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는, 만화나 애니메이션도 드라마도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는, 상당한 나 님 캐릭터의 것나름?그렇지만, 나는, 나 님 캐릭터가 아닙니다.그 내가 전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도, 후에, 나의 성격은, 최초로 만났을 때의 이미지와는 달랐다고 했던 w(다만, 그 내가 전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도, 나의 지금의 그녀와 같이, 상냥한 성격이므로, 좋은 의미에 관해서만 달랐다고 해 주었던 w). 덧붙여서, 원래, 나의 성격은,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란, 아마, 꽤 다르다고 생각합니다만(말투(이야기하는 속도)나 소리의 이미지도, 아마, 적어도, 애니메이션의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 풀어 되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뭐, 나의 성격은, 당시와 비교해서, 지금은, 상대적으로, 둥글어지고 있는 일은 확실하다라고 생각합니다(역시 연공이라고 한 것은 있다라고 생각하는 w).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돌보기가 좋다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치아키 신이치(chiaki shinichi)와 공통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덧붙여서, 나의 이야기 소리는 저음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실생활에 대하고, 이야기하는 속도나 이야기하는 분위기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세간, 이하의 참고의 투고의, 「웃어도 좋다고」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 atsushi)씨와 같은 느낌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가사와삼미선(nagasawa masami)(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15230?&sfl=membername&stx=jlemon
나가사와삼미선(nagasawa masami)(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15230?&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실사판의,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로, 노다 메구미(noda megumi)의 역을 연기하고 있던, 우에노 쥬리(ueno jyuri)(일본의 여배우)와 2016년에 결혼한, 일본의, rock musician의 친가(너무 크고집입니다만, 높은 튼튼한 벽에 둘러싸인 요새와 같은 집입니다 w)는, 나의 거리에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입니다).그 rock musician와 나는, 동년대입니다만, 현재·근년의 사진을 보는 한, 외모는, 제 쪽이, 훨씬 더(훨씬) 젊습니다 w

위의,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에 관한 투고를 실시한 관계로, ( 나는,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는, 만화나 애니메이션도 드라마도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그,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에 관한 투고를 실시한 날의 밤, you tube로, 애니메이션의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를 1화와 2화만 보았습니다만( 이제(벌써), 그 이상은 시간이 없기 때문에 보지 않는 w),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의 주인공의, 노다 메구미(noda megumi)는, 잘 먹고,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는, 솔직하게, 「맛있다~!」라고 감정과 말로 표현하는 여성같네요.그,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에 관한 투고에 대하고 쓴 내가 전에 교제하고 있던 여성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잘 먹는 타입의 여성으로(잘 먹는다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는, 솔직하게, 「맛있다~!」라고 감정과 말로 표현하는 여성입니다만, 그러한 여성은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tvWKBdBqo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 Cantabile)의 2화.그, 의 안되 칸타빌레(NodameCantabile)에 관한 투고를 실시한 날의 밤, 재차 보면, 꽤, 재미있을 것 같은, 애니메이션 시리즈이지만, 시간이 없기 때문에, 이제(벌써)(3화 이후는) 보지 않는 w

덧붙여서,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연배의 남성중에는, 음식을 먹어 맛있다고 하는 기분이 생겨도, 솔직하게 맛있다고 하거나 그 일을 표정에 드러내거나 하는 것은, 「아이와 같이 보여 버리는·단순한 인간에게 생각되어 버리는·어른의 남자로서 추한 것이 아닌가·바보와 같이 보이는 것은 아닌가」등으로 생각하고 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음식을 먹어 맛있다고 하는 기분이 생겨도, 자신중에서, 그러한 기분을 고의로 억제하거나 눌러 참으려고 하거나 하고, 솔직하게 맛있다고 하지 않거나, 까다로운 것 같은(어려울 것 같은) 얼굴을 해 먹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만, 나는, 할아버지가 되어도, 맛있는 것을 먹으면, 솔직하게 맛있다고 하거나(여성에게 한정하지 않고) 함께 식사를 해 즐거운 사람(사람들)과 맛있는 것을 먹어 행복하면, 그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내는, (자신?`나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솔직하고 귀여운, 할아버지가 되고 싶은 w

낡은 의식을 가지는 남성중에는, 아이 라면 몰라도 어른의 남자가 단 것을 좋아해요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단 것을 좋아하고, 옛부터 단 것을 좋아하는 일을 숨긴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일에 대해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기호(음식의 기호)를 공유 되어있어 즐거운·기쁘다고 생각해 주는 여성도 많습니다.

나의 에이치는 농후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하룻밤에(밤부터 시작해 새벽녘위까지), 전희도 포함하고(라고 말하는지, 주로 전희로), 여성을 20회부터 30회 이상, 오징어 다투는 일도 있습니다 w(지금의 그녀도 포함한 w)), 나는, 여성을 좋아합니다만, 여성의 몸만이 좋아하지 않고, 그것은, 어디까지나, 여성의 매력의 일부이며, 여성의, 남성과 다른 용모, 남성과 다른 성격, 남성과 다른 기호를 포함하고, 토탈로서의 여성을 좋아합니다(덧붙여서, 에이치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나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남성보다 여성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이진`와의 에이치는, 적극적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캐리어라고 하는 의미에 대하고, 남성과 같이 일로 활약하고 싶은 여성에게는,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기회가 보장 되는 것이 당연하고,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수입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태어나 자란,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이다고 하는, 보수적인 환경으로 자란 때문인가, 나는, 평상시, 특히 레이디 퍼스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남자로서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는 가능한 한 하고 싶고 , 그 님에 유의하고 있습니다

또, 나의, 평상시, 특히 레이디 퍼스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남자로서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는 가능한 한 하고 싶고 , 그 님에 유의하고 있다고 하는 배경에는, 갓난아기의 얼굴과 초고령자의 얼굴의, 남녀 비교를 해 보면 아는 대로, 남녀가 태어나는거야 무늬의 차이라고 한 것은, 그렇게, 큰 것이 아니고, 남녀의 차이의, 많게는, 문화에 의해서 길러지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를 하는 일에 의해서, 여성의 여성다움을 지원해 가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어요.나도, 아직도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좋은 남자는, 좋은 여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자란다) 것인다고 생각하고, 역만약 빌려로, 좋은 여자는, 좋은 남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자란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물론 그녀를 포함한다)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

패션(복장)이라든가, 액세서리라든가, 미용실이라든가, 화장이라든가, 여성은 신변의 일에, 다양하게 돈이 걸립니다.물론, 자신을 위해, 멋부려를 즐기는 여성도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이, 다양하게 멋을 부리고, 깨끗이 되는 일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세상의 남성은 혜택을 감싸고 있으니까, 그 일에 대해서, 남성은, 여성들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사위, 당연한 일로 라고 생각하고, 여성은, 그 만큼의, 돈을, 자신들의 일에 사용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입니다.게다가, 여성과 식사하러 가, 여성이, 웃는 얼굴로, 맛있을 것 같게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남성에게 있어서, 행복한 일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경우,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데이트(date) 할 때 , 외식(음식)에 한정하지 않고, 데이트(date)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이고,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여행을 할 때 , 여행의 날짜에 관련되지 않고, (물론 여비(교통비)·숙박비등 , 모두 포함하고), 여행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

나는,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어 충분하고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술을 마시는 일, 먹는 일, 에이치(sex)에 관한, 향락주의(epicurean)적인 경향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뭐, 에이치(sex)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어떻게에서 만났는지 모릅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가계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615756?&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음식 2에 계속 된다...

여성과 음식 2는, 이하입니다.

여성과 음식 2(일본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여성과 음식 2(한국어)→

/kr/board/exc_board_11/view/id/2619407?&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801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7801 朝鮮の敗亡は日製のせい? relax 08-14 61 0
7800 金田氏「慰安婦20万人は大ウソ」経済学的視点から慰安… (1) JAPAV8 08-14 59 0
7799 ch桜 討論:大東亜戦争について mxpbh 08-12 58 0
7798 日本語のルーツ ヒエログリフ (1) ウラジオストク 08-09 71 0
7797 恋愛講座(保存版) jlemon 08-06 93 0
7796 高麗尹館 - 搖り返し征伐 (1) computertop 08-05 66 0
7795 壬辰の乱当時朝鮮が壊れた理由 (4) computertop 08-05 142 0
7794 韓国の儒教文化: 三綱五倫 (31) relax 08-02 192 0
7793 ハヨンス、戦犯機に見えたなら申し訳ありません···謝… (1) JAPAV8 07-31 122 0
7792 李舜臣の真実 にちぎんバズーカ 07-30 162 0
7791 なぜ? perfume1234 07-29 83 0
7790 行方不明,,,,,,,,,,,,,,,,,,,,,,,,,,,,,,,,,,,, ukiuki111 07-28 66 0
7789 東欧の中心地ポルトガル,,,,,,,,,,,,, (1) uki1111 07-28 76 0
7788 北アフリカを砂漠化したのは人間だったことが判明 (1) ウラジオストク 07-23 135 0
7787 西瓜割り jlemon 07-21 87 0
7786 河合隼雄「中空構造日本の深層」 (1) 夫余 07-17 137 0
7785 百済寺 (97) ef58 07-16 478 0
7784 在日金田氏「韓国の放射線汚染は福島より酷い」 (1) JAPAV8 07-16 147 0
7783 図々しく戦犯旗を翻してパリ市内を行進した自衛隊 (3) JAPAV8 07-16 297 0
7782 朝鮮時代仏教は完全に破壊, 絶滅されたことか? (13) relax 07-15 25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