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2019年1月25日の、午前11時19分に、「生活/文化」掲示板に行った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2019年1月25日の、午前11時19分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今まで、自宅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ましたが、今から、出勤します(事務所に出ます)。個人事業は、自由な点が良いw


以下、最近の投稿。

声が低い男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89956?&sfl=membername&stx=jlemon
うまい棒→
/jp/board/exc_board_8/view/id/2789243?&sfl=membername&stx=jlemon
美人女性の攻め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88570?&sfl=membername&stx=jlemon
友人選びは重要なようです→
/jp/board/exc_board_11/view/id/2787203?&sfl=membername&stx=jlemon
結婚に向かない人の性格が判明→
/jp/board/exc_board_8/view/id/2785869?&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変態ですw(閲覧注意)→
/jp/board/exc_board_8/view/id/2786891?&sfl=membername&stx=jlemon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2つの動画は、自宅に持ち込んだ仕事が一段落した、息抜きに、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頭がいい子の家には○○が多い。最近、人の話のyou tube動画を見て、kjに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である関係で?、何だか、最近、有象無象の人の話の動画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これも、その内の一つです。1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林修さんの事は、知っていましたが、林修さんは、テレビに出ている人の中で、個人的に、嫌いな人ですw ちなみに林修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アップしている3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林修さんの話の動画は、今後、何かのきっかけ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イケメンは、勉強するな。上の動画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1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前述の通り、林修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アップしている3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が、以下は、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3つの、林修さんの話の動画の内、もう1つの動画をアップしている投稿です。
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の投稿・レスから、上の2つの林修さんの話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関連付けられないかと言った話です。ちなみに、私は、自分の事は、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w


以下、前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は、書斎(library)があるのですが、我が家もそうですが(我が家も書斎(library)がありませんが)、日本の、比較的、新しい家は、古い家に比べて、相対的に、書斎(library)がある家が少なくなってい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は、普段、あまり読書をする方ではないのですが、私の読む本の分野は、ばらばらで(様々で)、基本的に、その時の、気まぐれで目についた本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内。過去のkj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幼い頃の記憶です。

「私は、髪の毛が、フサフサに生えて生まれて来たというw 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あっ、あと、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

あっ、あと幼稚園当時、恐竜にとても興味があり、幼稚園児基準で恐竜にとても詳しかったので、男子達からは恐竜博士とも呼ばれていましたw 投稿見て、一瞬、幼稚園くらいの頃の事なんて、あまり憶えていないかなと思ったのですが、思い返して見ると、案外、よく憶えているものですねw

以上、私が幼稚園の頃の思い出話ですが、以下、今、簡単に思い出せる、3歳位の頃の私の記憶の例です。

当時、(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によくペロペロと舐められていた事(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は、雄と雌が1匹ずつ。去勢手術を行っていたので、子供は生まなかった。私が生まれた時には、既に存在していて、私が幼い頃・子供の頃、共に過ごした。もちろん、2匹とも、私にも懐いていた。と言うか、大型犬であったので、私の方が、犬に可愛がら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正しいですw   それぞれ、大型犬としては長生きであったが、雄の方が先に死んだ。それぞれ死んだ時に、私は、悲しくて泣きましたが、(子供の頃であったので、記憶が曖昧ですが)、私は、当時、まだ子供であったので、おそらく、それぞれ死んだ時に、号泣したと思います)。

親に買って貰ったプラレールと言う列車のおもちゃ等で、又、ミニカー(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親にミニカーをたくさん買って貰っていました)を実家の廊下で走らせて、夢中で遊んでいた事。」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兄弟姉妹ありと一人っ子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87670?&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父は、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w、以下の事があります。

それ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です。

父は(又は父の主導により)、私が幼い頃、私は、父(又は両親)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られました。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は、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又は両親)は、当然、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少し、大袈裟に言えば、私が幼い頃の当時、日本国内外の、名作と呼ばれ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ほとんどは、家(実家)にあったと思います。また、アメリカ・ヨーロッパの(たぶん。。。具体的に、どの国の物であったのか、憶えていないと言うか、幼かったので意識していませんでした)、飛び出す絵本等も、家(実家)に、たくさんあり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私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及び、父で、弟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父、弟よりも先に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の子供の頃の私です。私は、子供の頃、弟の為に、自分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等の読み聞かせの音をカセットテープに録音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とは別に、父は、私が幼い頃、私に、古本屋(古本店)で、古本の、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子供向けの、世界の童話・民話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を、まとめ買いし、何セットか、買って来ました。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も、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は、当然、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の、全ての、お話を、親が子供に読み聞かせるのは、時間的に無理であった事から、私は、自分で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は、自分で、読みました(まあ、ほとんどの話は、忘れてしまっているのですがw)。

その様な、幼い頃、親に読み聞かされてい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に収められていた、お話の中で、最も印象に残っている、お話の一つとして、「幸福な王子」があります。「幸福な王子」は、私が、そうし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字を、弟よりも先に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私の2歳年下の弟に、何回も読み聞かせてもいました。

子供の頃、何回も読んだ、「幸福な王子」の、お話は、私と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ました(今でも、私と(おそらく)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続けています)。


「幸福な王子」の、お話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方の祖父は、保守的で、堅実、真面目で、生活は、つましく、派手な生活をする事は、好みませんでしたが、無趣味と言った訳ではなく、墨絵(ink wash painting)、俳句(haiku)(日本の、伝統的な詩)、短歌(tanka)(日本の、伝統的な詩)、漢詩(中国の、伝統的な詩)、魚釣り等を趣味として、風流人的な、一面も持っていました。現在は、昔と違って、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の、庭の池には、錦鯉(nishikigoi)(下の補足説明参照)しか泳いでいませんが、かつて、私の実家の庭の池には、鯉、金魚の他に、私に母方の祖父が釣って来た、鮒や草魚(grass carp)等がいました。私の母は、子供の頃は、休日に、私の母方の祖父に連れられて、電車に乗って、よく、東京の西部郊外の、多摩(tama)川に釣りに行ったそうです(私の母は、全く、退屈で、つまらなかったそうですw)。
錦鯉(nishikigoi):観賞用に、養殖・品種改良された、日本の鯉の、総称。日本では、色鮮やかな、錦鯉(nishikigoi)は、庭園の池等で、多く見られる。錦鯉(nishikigoi)は、日本、及び、日本の美意識を象徴する魚として、日本の、国魚(国の魚)となっている。

私の母方の祖父は、前述の通り、技師(技術者)で、完全に理系(理数系)の人でしたが、勉強熱心で(勉強に熱心で)、知識が豊富であり、特に、漢字に、とても詳しく、実家では(私の母方の祖母、私の両親、私、私の弟の間では(特に、私の母、私、私の弟の間では))、読み方や意味等が分からない漢字や四字熟語等があったら、「おじいちゃん(私の母方の祖父)に聞け」と言う事が家訓となっていましたw

母方の祖父は、第二次世界大戦以前は、技師(技術者)、第二次世界大戦後は、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のですが、書道(Japanese calligraphy )を趣味の一つとしており、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の師範(先生)の資格を取り、会社員を定年退職した後、亡くなる近くまで、ずっと、趣味と実益を兼ねて、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近所の、子供や女子(女性の)中学生・高校生達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を教える等して(ちゃんと報酬を貰っていた)、書道(Japanese calligraphy )関連の仕事で、報酬を得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子供の頃、基本的には、母方の祖父母に目に入れても痛くない程可愛がられていたのですが、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るのですが、子供の頃、弟と一緒に、初めて母方の祖父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を習った際に、弟と共に、はしゃぎ過ぎてしまってw、孫に対して滅多に怒らない祖父をイライラさせて怒らせてしまって、それきり、母方の祖父に、書道(Japanese calligraphy )は習いませんでした。

私は書道(Japanese calligraphy )どころか、普通に書く時も下手で汚く、自分の書いた字が読めないと人に言われる事もしばしばありますw(そういう時は、達筆過ぎて読めないんじゃないか?等と冗談を言ったりしていますw)。私は、過去に、半分本気で通信教育でペン習字を習おうかなと思っていた時もあるくらいですw

ちなみに私の母も字が下手で、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若い頃、母の書いた(用件を伝えたり・外出するの際の)メモ書きの字が読めなくてしばしば苦労しましたw(母は一人っ子で、母方の祖母も字は下手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と思うのに、母の字の下手さは誰の隔世遺伝なのかは分かり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page/3?&sfl=membername&stx=jlemon
母乳飲む?→
/jp/board/exc_board_8/view/id/2776961/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子供の頃、博物館が好きで、国立科学博物館や、交通博物館、科学技術館に、よく行きました(幼い時は、親に連れて行ってもらいましたが、小学校4年生頃からは、同じ興味を持つ友達(達)と、小学生だけで、行く様になりました)。ちなみに中学生になってからは、ほとんど行かなくなりました」

「うちは、男兄弟二人で、母もピアノとは縁がなかったの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ピアノ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は、子供に習い事を熱心にさせるタイプで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小学校中学年の時、何だか、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の娘の音大通っている女子大生のお姉さんの所(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ちゃんと、お姉さんに、バイト代(お月謝)払って、私がピアノを習わされ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私が、お姉さんの家(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遊びに行っても(まあ、本来的には遊びに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w)、ピアノを真面目に練習せずに、お姉さんに、おねだりして、お姉さんと一緒に、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んでばかりいて、全然、ピアノが上達しなかったら、母に、やる気がないならやめなさいと言われてしまって、結局、ピアノは、全くマスターしないまま止めてしまいましたw 母は、お姉さんに、「ごめんなさいね」とか言ってましたが、何だか、お姉さんに申し訳なかったです。それに凝りて、母は、弟にはピアノを習わせようとし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そのピアノを習っていた音大生のお姉さんには当時高校生の妹がいて、3人で、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ぶ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何しに行っているんだかと言った感じw)。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私の場合、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私も私の弟も、塾・予備校と言えば、中学の時、数学だけ、近所の教室に通っていただけです(近所なので、私も私の弟も通ってい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マンツーマンで教わっていたので、実質的には家庭教師と言った感じでした)。

その先生(男性)は、当時、20代終わりから30代の前半位だったかな、太っていて、ファーストフードが大好きで、区議会議員に立候補し当選し、若手区議会議員となり、我が家及び近所の私の実家の最寄り駅に、マック・ケンタ・ミスドを誘致したりしていました(今は、その何れもありませんが。。。前にマックだった場所は今はバーガーキングになっています)。 

その先生とは、勉強を教わる時、向かいあって教わっていたのですが、先生が前日の夜だかその日の昼食だか、餃子を食べて来た時は、息、くっさいなぁと思いながら、教わっていましたw 一方、先生は、さすがに家庭教師と言った感じで、向かいあって座っていながら、こちらに正常に見えるように字を書く事が出来、凄いなと思ったりもしました。

私も、私の弟も、二人とも苦手な数学だけ習っていたのですが、結局、二人とも、高校入試で、数学が、一番、足を引っ張りましたw(まあ、二人とも、英語等、他で点数を稼いで、それぞれ志望の高校に受かったのですが。。。)。」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意識高い系女子(アメリカVS日本)→
/jp/board/exc_board_8/view/id/2788137?&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家族が出た学校に関し、私の父(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は、大学までずっと公立(大学は国立)、私の母、私、私の弟(私の2歳年下。外資系の会社に勤める会社員。既に結婚をし、まだ2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妻・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て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る)は、高校までずっと公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また、さすがに今は、そういう事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ここだけの話(ここだけの話とは言いながら、今までkjで書いて来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の母も、私も、私の弟も、A学院大学だけを受験する事を条件とすれば、受験の点数いかんに関わらず、母方の祖母のコネでA学院大学に行く事が可能であったと言う、ズルい現実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母は、K大学に行きたかったので、コネは使わなかったのですが、K大学を落っこちて、コネを使わずに普通に受験して受かったA学院大学の英米文学科に進学しました。私は、当時のA学院大学の通学環境で別の大学の方が良かったので、コネを使わないで、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概ね学力が同じ位の第一志望であった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弟は、やはりコネを使わずに受験して、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第一志望であったA学院大学よりも学力が高い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が、英語を話すのを聞くのが好きで、又、よく、英語由来の外来語(地名・社名等を含む)を、英語の発音で発音して欲しいと私にねだるのですが、私は、面倒なので、ほぼ、ほぼ、いつも、彼女のそのお願いは、断っていてw(スルーしていてw)、日本語をしゃべる時は、英語由来の外来語(地名・社名等を含む)も、普通に日本語の発音で話し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私は、生まれてから今まで、学校の勉強を含めて、一度も、母に、英語を教えて貰った事はありません。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と弟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私も私の弟も文系で、(育った家庭環境もあり)昔から英語が得意と言う事は共通しているのですが、弟は私程、社会(歴史や地理)に興味を示さなかった一方で、私よりも読書家で、私よりも、本をよく読み、国語が得意科目でした。また、弟は、文系ですが、昔から、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割と豊富で(私は、パソコンやITに関する知識は乏しく、疎いですw)、実家ではパソコンの調子が変になったり使い方が分からなかったりしたら、弟に聞けと言うのが家訓になっていましたw 私も私の弟も、父に似て、知的好奇心が旺盛と言う点に関しては共通していますが、興味の方向性と言う事に関しては、昔から微妙に異なります。」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その事もあって、中学・高校時代は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を選択したのですが、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下の弟が一人います)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

テレビゲーム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も子供の頃から中学生の頃、よく遊んでいましたが、弟の方が、相対的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

そのかわり弟はプラモデルには全く興味を示しませんでした。

私は、子供の頃から中学生の頃、プラモデルを作るのを趣味としていたのですが、私がプラモデルの世界に入る、きっかけになったのは、私が、まだ幼稚園児の頃、父が、私と一緒に作ろうと、私に買って来た、ロボダッチのプラモデルです。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父と一緒に(父と共同作業で)、よくロボダッチの、プラモデルを作っていました。まあ、実質的には、ほとんど、父が作っていた面があるのですが、父は、いつも丁寧に、優しく、私と共同作業で作っている振りをしてくれていました(私の2歳年下の弟は、制作に加わると言うよりも、時々、ちょっかいを出すだけと言った感じでしたw 完成品では、一緒に遊びましたが。。。)。ちなみに、私の父は手先が器用ですが、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です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


以下2つの写真(写真は、借り物)。私が、子供の頃に、(父と共同作業で)作り、所有していた、ロボダッチ(robodachi)の、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の例。記憶が曖昧ですが、おそらく、1980年代初めから1980年代中期頃に発売された物です。何れも、かなり、大きな、プラモデル(plastic model)です。

ロボダッチ(robodachi)宝島。


ロボダッチ(robodachi)戦艦島。



前述の通り、私は、ロボダッチシリーズから、プラモデルの世界に入って行ったのですが、だんだんと、渋い趣味に走り、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特に中学生の頃)は、日本の城シリーズのプラモデルや、昔の、おでんの屋台や蕎麦食堂等のプラモデル、昔の農家のプラモデル(草の種を植えると草が生えて来る)等を好んで作りましたw。ちなみに、私は、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学校の授業の科目の中で、社会は好きな科目でした。

私は、プラモデルは、高校生になると、ほとんど作らなくなり、大学生からは、全く作らなくなり、現在へ至っています。ちなみに、私は、モデラーと言う程では、全くなく、前述の通り、不器用であるので、プラモデルは説明書通りに組み立てて、説明書通りに色を塗るだけでしたw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子供の頃から、現在まで続けているスポーツは、スキー位しかありません。ちなみに、両親がスキーが好きと言う事もあり(その影響で私はスキーは子供の頃からやっており得意です)、北海道は、子供の頃、親にニセコにスキー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して、地元(東京)から離れた場所の割には、子供の頃から割と馴染みのある土地なのですが(ニセコ・富良野は馴染みがある)、最近は、訪れていません。

もっとも、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弟よりも、私の方が、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活発で、やんちゃでしたw

私は、自分の事を、不器用で(ただし、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動きますw)、運動神経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w

中学生の頃、男友達達と、学校で、スーパーマリオごっこをしていて、学校の天井に穴を開けてしまった事もありますw 学校の先生達には秘密にし、周りで目撃した子達にも、言わないでと口止めをしておいたので、穴が開いた事は発見されましたが、私が犯人だとは、バレませんでしたw

運動に関しては、私は、前述の通り、瞬発力や、キック力、パンチ力と言った基礎的な運動能力はある様で、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が、私は、前述の通り、体を動かす事(運動)は、基本的には、それ程、好きではなく、私は、中学・高校と帰宅部であったので、中学・高校の頃は、体育の授業や、運動会・体育祭で、普段バリバリに筋トレをしている体育会系の部活に所属する男子達には、敵わなくなりました。

ただし、運動の中でも、水泳は、中学以降も、比較的、得意を、保っていました。高校の体育の水泳の時間の気まずいエピソードとして、プール際で、すれ違った女の子が、私を見て、むっちゃ恥ずかしそうに目をそらしたのですが、原因は、泳ぐ時、勢い込んで飛び込んだのはいいものの、その勢いで、競泳用のパンツ(水着)が下にずれてしまって、それに気付かず、(幸いな事に身は見えなかったもののw)、お毛毛の上部が丸見えのまま、泳いでプールから上がり、少し歩いた事だったと言うのがありますw」


以下、「」内。上でリンクを付けた、「兄弟姉妹ありと一人っ子の違い」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その事もあって、中学・高校時代は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を選択したのですが、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下の弟が一人います)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

ちなみに、私は、弟に、一度も、勉強を教えた事がありません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君(私の母)に、全て、任せる」と言った感じで、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私の父に、子供(私及び弟)の教育の全てを任された、私の母は、どうだ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
/jp/board/exc_board_8/view/id/2785061/page/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site。
「性格がいいとモテる」はウソ; 「イケメンは3日であきる」 はウソ; 天は二物をひいき目に与える→
https://logmi.jp/154179

すぐ上のリンク先の話に関しては、うーん、どうかな。イケメン・美女が、頭が良いのかは、私は、若い事、遊んでいた経験からすれば、完全に、人によると思うけどな。俳優・女優・モデルで、勉強が出来ない、ヤンキー上がりの人も、たくさんいますしw まあ、勉強が出来るか出来ないかと言う事と、頭が良いのか、頭が悪いのかと言うのは、また、別の話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 
以下、参考の投稿。
ルイヴィトンの原価がいくらか知ってますか? →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6?&sfl=membername&stx=jlemon

イケメン・美女ほど頭が良いのだとすれば、ノーベル賞の受賞者は、イケメン・美女ばかりになるはずですが、決して、そんな事はありません。イケメン・美女の方が、普通のルックスの人よりも、人生、何等かのメリットがあり、その分、相対的に、普通のルックスの人よりも、人生、楽であると言う部分は、事実としてあると思います。しかし、それ故、イケメン・美女は、そうした楽さに甘んじてしまい、本当に努力すると言う事を、怠る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中には、とても、強い向上意欲を持つ、イケメン・美女もいますが)。また、イケメン・美女は、相対的に、人生、楽に進む分、もちろん、全てがそうではありませんが、思慮や考え方が浅い・人生の見方が浅い(要するに単純馬鹿w)と言う傾向もあると思います(時には、その、単純馬鹿が力を発揮する事もありますが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も、私の弟も、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ました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 →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16?&sfl=membername&stx=jlemon



「私は、そもそも、仮に、私の才能・学力では、いくら勉強しても、東大(東京大学)に入学するのは無理だったと思いますが(だいたい、私は、完全に文系ですし。私は、昔、何かの適性テストを学校で受けて、文系・理系両方向いていると言う結果が出ましたが、数学なんて、全く駄目ですw)、無理して勉強して、東大(東京大学)なんて、受験して合格なんかしなくて、貴重な、子供時代・青春時代に遊びまくって、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ますw

以下、私が卒業した大学等に関連する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おそらく、仮に、私の勉強の才能・学力で私が、東大(東京大学)に入ったとしたら、ガリ勉として、貴重な、子供時代・青春時代、ほとんど遊ばずに、勉強に費やさ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

また、東大(東京大学)を卒業したら、東大卒として、私の仕事の能力等について、人々の見る目のハードルが上がり、(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無理して勉強して、東大(東京大学)に入っても良い事等、何一つ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は、無理して勉強して、東大(東京大学)なんて、受験して合格なんかしなくて、貴重な、子供時代・青春時代に遊びまくって、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ますw」


すぐ下の「」内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母自慢(母バカ)w(男の生きる意味)→
/jp/board/exc_board_8/view/id/2786626?&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その時の人脈は今に至る私の後の人生に大きな影響を与え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
/jp/board/exc_board_8/view/id/2777426/page/2?&sfl=membername&stx=jlemon


머리가 좋은 아이의 집에는00이 많은


2019년 1월 25일의, 오전 11시 19분에, 「생활/문화」게시판에 간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2019년 1월 25일의, 오전 11시 19 분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자택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지금부터, 출근합니다(사무소에 나옵니다).개인 사업은, 자유로운 점이 좋은 w


이하, 최근의 투고.

소리가 낮은 남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89956?&sfl=membername&stx=jlemon
능숙한 봉→
/jp/board/exc_board_8/view/id/2789243?&sfl=membername&stx=jlemon
미인 여성의 공격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88570?&sfl=membername&stx=jlemon
친구 선택은 중요한 것 같습니다→
/jp/board/exc_board_11/view/id/2787203?&sfl=membername&stx=jlemon
결혼에 향하지 않는 사람의 성격이 판명→
/jp/board/exc_board_8/view/id/2785869?&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변태입니다 w(열람 주의)→
/jp/board/exc_board_8/view/id/2786891?&sfl=membername&stx=jlemon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 (은)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자택에 반입한 일이 일단락한, 숨돌리기에,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1vlzYhnbYg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머리가 좋은 아이의 집에는00이 많다.최근, 사람의 이야기의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에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인 관계로?, 무엇인가, 최근, 어중이떠중이의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이것도, 그 안의 하나입니다.1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하야시 오사무씨의 일은, 알고 있었습니다만, 하야시 오사무씨는, 텔레비전에 나와 있는 사람중에서, 개인적으로, 싫은 사람입니다 w 덧붙여서 하야시 오사무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하야시 오사무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계기로도 없는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OZFthtqeP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케멘은, 공부하지 말아라.위의 동영상의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1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상술한 대로, 하야시 오사무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 이하는,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3의, 하야시 오사무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중, 또 하나의 동영상을 올리고 있는 투고입니다.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6?&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전의 투고·레스로부터, 위의 2살의 하야시 오사무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 관련지을 수 없을까 말한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자신의 일은, 바보같다라고 생각하는 w


이하, 전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는, 서재(library)가 있다의입니다만, 우리 집도 그렇습니다만(우리 집도 서재(library)가 있습니다만), 일본의, 비교적, 새로운 집은, 낡은 집에 비해, 상대적으로, 서재(library)가 있다 집이 적게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별로 독서를 하는 것(분)은 아닙니다만, 내가 읽는 책의 분야는, 뿔뿔이 흩어지고(님 들로), 기본적으로, 그 때의, 변덕으로 눈에 띈 책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이하, 「」 안.과거의 kj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어릴 적의 기억입니다.

「 나는, 머리카락이, 후사후사에 나 태어났다고 하는 w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A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아, 그리고,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뭐, 내가 이겼지만 w).

아, 앞으로 유치원 당시 , 공룡에 매우 흥미가 있어, 유치원아 기준으로 공룡에 매우 자세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서는 공룡 박사라고도 불리고 있었던 w 투고 보고, 일순간, 유치원만한 무렵의 일은, 별로 기억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다시 생각해 보면, 의외로, 잘 기억하고 있는 것이군요 w

이상, 내가 유치원의 무렵의 추억이야기입니다만, 이하, 지금, 간단하게 생각해 낼 수 있는, 3세 정도의 무렵의 나의 기억의 예입니다.

당시 ,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에 자주(잘) 날름날름얕볼 수 있고 있던 일(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는, 수컷과 암컷이 1마리씩.거세 수술을 실시하고 있었으므로, 아이는 낳지 않았다.내가 태어났을 때에는, 이미 존재하고 있고,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모두 보냈다.물론, 2마리 모두, 나에게도 따르고 있었다.이렇게 말하는지, 대형개였으므로, 제 쪽이, 개에게 귀여워해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릅니다 w 각각, 대형개로서는 장수였지만, 수컷이 먼저 죽었다.각각 죽었을 때에, 나는, 슬퍼서 울었습니다만, (어릴 적이었으므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나는, 당시 , 아직 아이였으므로, 아마, 각각 죽었을 때에, 통곡 했다고 생각합니다).

부모에게 사 받은 플라스틱 레일이라고 하는 열차의 장난감등으로, 또, 미니카(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부모에게 미니카를 많이 사 받고 있었습니다)를 친가의 복도에서 달리게 하고, 열중해서 놀고 있던 일.」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형제 자매있음으로 독자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87670?&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아버지는,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w, 이하의 일이 있어요.

그것은,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입니다.

아버지는(또는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내가 어릴 적, 나는, 아버지(또는 부모님)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주어졌습니다.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은,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또는 부모님)는, 당연, 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기문이나?`케·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내가 어릴 적의 당시 , 일본 내외의, 명작으로 불리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대부분은, 집(친가)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또, 미국·유럽의(아마...구체적으로, 어느 나라의 물건이었는지, 기억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렸기 때문에 의식하고 있었었습니다), 뛰쳐나오는 그림책등도, 집(친가)에, 많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나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어머니, 및, 아버지로, 남동생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모, 부, 제보다 먼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의 어릴 적의 나입니다.나는, 어릴 적, 남동생을 위해, 자신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등이 읽어 들려주어의 소리를 카셋트 데이프에 녹음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과는 별도로,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나에게, 헌책방(헌책점)에서, 헌책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어린이용의, 세계의 동화·민화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을, 정리해 사 , 무슨 세트인가, 사 왔습니다.그것등의, 시리즈·초`S집의 것도,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는, 당연, 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의, 모든, 이야기를, 부모가 아이에게 읽어 들려주는 것은, 시간적으로 무리임 일로부터, 나는, 스스로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은, 스스로, 읽었습니다(뭐, 대부분의 이야기는, 잊어 버리고 있습니다만 w).

그 님, 어릴 적, 부모에게 읽어 듣고 있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에 거둘 수 있고 있던, 이야기속에서, 가장 인상에 남아 있다, 이야기의 하나로서, 「행복한 왕자」가 있어요.「행복한 왕자」는, 내가, 그러한,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글자를, 남동생보다 먼저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 몇번이나 읽어 들려주어도 있었습니다.

어릴 적, 몇번이나 읽은,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는, 나와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주었던(지금도, 나와(아마)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계속 주고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0LlLmKaX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외가의 조부는, 보수적이고, 견실, 성실하고, 생활은, 검소하고, 화려한 생활을 하는 일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만, 무취미라고 말한 것은 아니고, 묵화(ink wash painting), 하이쿠(haiku)(일본의, 전통적인 시), 단가(tanka)(일본의, 전통적인 시), 한시(중국의, 전통적인 시), 낚시질등을 취미로서 풍류인적인, 일면도 가지고 있었습니다.현재는, 옛날과 달리,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의, 뜰의 연못에는, 비단잉어(nishikigoi)(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 밖에 헤엄치고 있지 않습니다만, 일찌기, 나의 친가의 뜰의 연못에는, 잉어, 금붕어 외에, 나에게 외가의 조부가 낚시해 온, 부나 초어(grass carp) 등이 있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은, 휴일에, 나의 외가의 조부 에 이끌리고, 전철을 타고, 자주(잘), 도쿄의 서부 교외의, 타마(tama) 강에 낚시하러 갔다고 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완전히, 지루하고, 시시했다고 합니다 w).
비단잉어(nishikigoi):관상용으로, 양식·품종 개량 된, 일본의 잉어의, 총칭.일본에서는, 선명한, 비단잉어(nishikigoi)는, 정원의 연못등에서, 많이 볼 수 있다.비단잉어(nishikigoi)는, 일본, 및, 일본의 미의식을 상징하는 물고기로서 일본의, 국어(나라의 물고기)가 되고 있다.

나의 외가의 조부는, 상술한 대로, 기사(기술자)로, 완전하게 이과(이수계)의 사람이었지만, 공부 열심이고(공부에 열심이고), 지식이 풍부하고, 특히, 한자에, 매우 자세하고, 친가에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의 사이에서는(특히,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의 사이에서는)), 읽는 법이나 의미등을 모르는 한자나 4자 숙어등이 있으면, 「할아버지( 나의 외가의 조부)에게 (들)물을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고 있었던 w

외가의 조부는, 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에는, 기사(기술자), 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를 취미의 하나로서 내려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에, 서도(Japanese calligraphy )의 사범(선생님)의 자격을 취득해, 회사원을 정년퇴직한 후, 죽는 근처까지, 쭉, 취미와 실익을 겸하고,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 근처의, 아이나 여자(여성의) 중학생·고교생들에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를 가르치는 등 하고(제대로 보수를 받고 있던), 서도(Japanese calligraphy ) 관련의 일로, 보수를 얻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어릴 적, 기본적으로는, 외가의 조부모가 눈에 들어올 수 있어도 아프지 않을 수록 귀여워해지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어릴 적, 남동생과 함께, 처음으로 외가의 조부에게, 서도(Japanese calligraphy )(을)를 배웠을 때에, 남동생과 함께, 너무 까불며 떠들어서 버려 w, 손자에 대해서 분별없게 화내지 않는 조부를 초조 시켜 화나게 해 버리고, 그 뒤로, 외가의 조부에게, 서도(Japanese calligraphy )는 배우지 않았습니다.

나는 서도(Japanese calligraphy )(은)는 커녕, 보통으로 쓸 때도 서투르고 더럽고, 자신이 쓴 글자를 읽을 수 없다고 사람에게 듣는 일도 자주 있어요 w(그러한 때는, 달필 지나 읽을 수 없지 않을까?등으로 농담을 하거나 하고 있는 w).나는, 과거에, 반진심으로 통신교육으로 펜습자를 배울까라고 생각했을 때도 있을 정도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도 글자가 서투르고, 친가 생활의, 어릴 적·젊은 무렵, 어머니가 쓴(용건을 전하거나·외출하는 것 때의) 메모 쓰기의 글자를 읽을 수 없어 자주 고생했던 w(어머니는 독자로, 외가의 조모도 글자는 서투름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생각하는데, 어머니의 글자의 서투름은 누구의 격세 유전인가는 모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제이차 세계대전 이전의 일본의 서양 요리 맛있는 음식→
/jp/board/exc_board_8/view/id/2765906/page/3?&sfl=membername&stx=jlemon
모유 마셔?→
/jp/board/exc_board_8/view/id/2776961/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어릴 적, 박물관을 좋아하고, 국립 과학박물관이나, 교통 박물관, 과학기술관에, 자주 갔던(어릴 때는, 부모에게 데려서 가 주었습니다만, 초등학교 4 학년무렵부터는, 같은 흥미를 가지는 친구(들)와 초등 학생만으로, 가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덧붙여서 중학생이 되고 나서는, 거의 가지 않게 되었습니다」

「집은, 남자 형제 둘이서, 어머니도 피아노와는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피아노는 없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이에게 배워 일을 열심히 시키는 타입에서는 전혀 없었습니다만,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때, 무엇인가, 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의 딸(아가씨)의 음대 다니고 있는 여대생의 언니(누나) 곳(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제대로, 언니(누나)에게, 아르바이트대(월사) 지불하고, 내가 피아노를 가르쳐지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내가, 언니(누나)의 집(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놀러 가도(뭐, 본래적으로는 놀러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피아노를 성실하게 연습하지 않고 , 언니(누나)에게, 조르고 , 언니(누나)와 함께 ,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놀고만 있고, 전혀, 피아노가 능숙해지지 않았으면, 어머니에게, 의지가 없으면 그만두세요라고 말해져 버리고, 결국, 피아노는, 전혀 마스터 하지 않는 채 멈추어 버렸던 w 어머니는, 언니(누나)에게, 「미안해요」(이)라고말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언니(누나)에게 미안했습니다.거기에 열중해라고, 어머니는, 남동생에게는 피아노를 가르칠 수 있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w

덧붙여서, 그 피아노를 배우고 있던 음대생의 언니(누나)에게는 당시 고교생의 여동생이 있고, 3명으로,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노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뭐하러 가고 있는거야일까하고 말한 느낌 w).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나의 경우,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 나도 나의 남동생도, 학원·예비학교라고 말하면, 중학때, 수학만, 근처의 교실에 다니며 받을 수 있어입니다(근처이므로, 나도 나의 남동생도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맨투맨으로 배우고 있었으므로, 실질적으로는 가정교사와 말느낌이었습니다).

그 선생님(남성)은, 당시 , 20대 마지막으로부터 30대의 전반위였는지, 살쪄 있고, 패스트 푸드를 아주 좋아하고, 구의회 의원에 입후보 해 당선해, 젊은이 구의회 의원이 되어, 우리 집 및 근처의 나의 친가의 근처역에, 맥·켄타·미스드를 유치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지금은, 그 어느 쪽도 없습니다만...전에 맥이었던 장소는 지금은 버거 킹이 되어 있습니다). 

그 선생님이란, 공부를 배울 때, 마주보고 배우고 있었습니다만, 선생님이 전날의 밤일까 그 날의 점심 식사일까, 교자를 먹어 왔을 때는, 숨, 구차이인라고 생각하면서, 배우고 있었던 w 한편, 선생님은, 과연 가정교사라고 한 느낌으로, 마주봐 앉아 있으면서, 이쪽에 정상적으로 보이도록(듯이) 글자를 쓸 수가 있어 굉장하다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두 사람 모두 서투른 수학만 배우고 있었습니다만, 결국, 두 사람 모두, 고교 입시로, 수학이, 제일, 방해를 했던 w(뭐, 두 사람 모두, 영어등 , 외로 점수를 벌고, 각각 지망의 고등학교에 합격했습니다만...).」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의식 높은 계 여자(미국 VS일본)→
/jp/board/exc_board_8/view/id/2788137?&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이 나온 학교에 관해, 나의 아버지(대학에서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는, 대학까지 쭉 공립(대학은 국립),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 나의 2세 연하.외자계의 회사에 근무하는 회사원.이미 결혼을 해, 아직 2명 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아내·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정인가라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다)는,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미션계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조모의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하게 지내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아마 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 (은)는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또, 과연 지금은, 그러한 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기만의 이야기(여기만의 이야기라고는 말하면서, 지금까지 kj로 써 와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A학원 대학만을 수험하는 일을 조건이라고 하면, 수험의 점수 여하에 관련되지 않고, 외가의 조모의 커넥션으로 A학원 대학에 가는 것이 가능했다고 하는, 즐 있어 현실도 있었던 w

덧붙여서, 어머니는, K대학에 가고 싶었기 때문에, 커넥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만, K대학을 떨어지고,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보통으로 수험해 합격한 A학원 대학의 영미 문학과에 진학했습니다.나는, 당시의 A학원 대학의 통학 환경에서 다른 대학이 좋았기 때문에, 커넥션을 사용하지 말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대체로 학력이 같은 정도의 제일 지망인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남동생은, 역시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수험하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제일 지망인 A학원 대학보다 학력이 높은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있거나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해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영어를 하는 것을 듣는 것을 좋아하고, 또, 자주(잘), 영어 유래의 외래어(지명·회사명등을 포함한다)를, 영어의 발음으로 발음했으면 좋겠다고 나에게 조릅니다만, 나는, 귀찮아서, 거의, 거의, 언제나, 그녀의 그 부탁은, 끊고 있어 w(스르 하고 있어 w), 일본어를 말할 때는, 영어 유래의 외래어(지명·회사명등을 포함한다)도, 보통으로 일본어의 발음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학교의 공부를 포함하고, 한번도, 어머니에게, 영어를 가르쳐 받은 일은 없습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와 남동생 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page/11?&sfl=membername&stx=jlemon

「 나도 나의 남동생도 문과에서, (자란 가정환경도 있어) 옛부터 영어가 이익이라고 하는 것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남동생은 사정, 사회(역사나 지리)에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던 한편, 나보다 독서가로, 나보다, 책을 잘 읽어, 국어가 이익 과목이었습니다.또, 남동생은, 문과입니다만, 옛부터,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생각보다는 풍부하고( 나는, PC나 IT에 관한 지식은 부족하고, 서먹합니다 w), 친가에서는 PC의 상태가 이상하게 되거나 사용법을 모르거나 하면, 남동생에게 (들)물으라고 하는 것이 가훈이 되어 있었던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버지를 닮고, 지적 호기심이 왕성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흥미의 방향성이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옛부터 미묘하게 다릅니다.」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그 일도 있고, 중학·고교시절은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를 선택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

텔레비젼 게임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A 나도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남동생이, 상대적으로, 잘 놀고 있었습니다.

그 대신 남동생은 플라모델에는 전혀 흥미를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나는, 어릴 적부터 중학생의 무렵, 플라모델을 만드는 것을 취미로 하고 있었습니다만, 내가 플라모델의 세계에 들어가는, 계기가 된 것은, 내가, 아직 유치원아의 무렵, 아버지가, 나와 함께 만들려고, 나에게 사 온, 로보트 더치의 플라모델입니다.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아버지와 공동 작업으로), 자주(잘) 로보트 더치의, 플라모델을 만들고 있었습니다.뭐, 실질적으로는, 거의, 아버지가 만들고 있던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아버지는, 언제나 정중하게, 상냥하고, 나와 공동 작업으로 만들고 있는 모습을 해 주고 있었습니다(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제작에 참가한다고 말하는 것보다도, 가끔, 참견을 할 뿐(만큼)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완성품에서는, 함께 놀았습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손재주가 뛰어납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이하 2개의 사진(사진은, 차용물).내가, 어릴 적에, (아버지와 공동 작업으로) 만들어, 소유하고 있던, 로보트 더치(robodachi)의, 플라모델(plastic model)의 예.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아마, 1980년대 초부터 1980년대 중기무렵에 발매된 것입니다.어느 쪽도, 꽤, 큰, 플라모델(plastic model)입니다.

로보트 더치(robodachi) 보물섬.


로보트 더치(robodachi) 전함섬.



상술한 대로, 나는, 로보트 더치 시리즈로부터, 플라모델의 세계에 들어가서 갔습니다만, 점점, 차분한 취미에 달려,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특히 중학생의 무렵)은, 일본의 성시리즈의 플라모델이나, 옛, 오뎅의 포장마차나 소바 식당등의 플라모델, 옛 농가의 플라모델(풀의 종을 심으면 풀이 나 온다) 등을 기꺼이 만들었던 w.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학교의 수업의 과목 중(안)에서, 사회는 좋아하는 과목이었습니다.

나는, 플라모델은, 고교생이 되면, 거의 만들지 않게 되어, 대학생에게서는, 전혀 만들지 않게 되어, 현재에 도달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모델러라고 말하는만큼에서는, 전혀 없고, 상술한 대로, 서투르다 것으로, 플라모델은 설명서 대로에 조립하고, 설명서 대로에 색을 바르는 것만으로 한 w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 나는,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어릴 적부터, 현재까지 계속하고 있는 스포츠는, 스키위 밖에 없습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이 스키가 좋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그 영향으로 나는 스키는 어릴 적부터 하고 있어 자신있습니다), 홋카이도는, 어릴 적, 부모에게 니세코에 스키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하고, 현지(도쿄)로부터 멀어진 장소에 비해서는, 어릴 적부터 생각보다는 익숙한 것이 있는 토지입니다만(니세코·후라노는 익숙한 것이 있다), 최근에는, 방문하고 있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남동생보다, 제 쪽이, 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 활발하고, 응석이었습니다 w

나는, 자신의 일을, 서투르고(다만, 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움직이는 w), 운동신경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던 w

중학생의 무렵, 남자 친구들과 학교에서, 슈퍼 마리오 놀이를 하고 있고, 학교의 천정에 구멍을 뚫어 버린 일도 ?`키 w 학교의 선생님들에게는 비밀로 해, 주위에서 목격한 아이들에게도, 말하지 말고와 입막음을 해 두었으므로, 구멍이 열린 일은 발견되었습니다만, 내가 범인이라고는, 들키지 않았습니다 w

운동에 관해서는, 나는, 상술한 대로, 순발력이나, 킥력, 펀치력이라고 말한 기초적인 운동 능력은 있다 님으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상술한 대로, 몸을 움직이는 일(운동)은, 기본적으로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고, 나는, 중학·고등학교와 귀가부에서 만났으므로, 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체육제로, 평상시 열심히에 근련 트레이닝을 하고 있는 체육회계의 동아리에 소속하는 남자들에게는, 이길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다만, 운동 중(안)에서도, 수영은, 중학 이후도, 비교적, 이익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고등학교의 체육의 수영의 시간이 거북한 에피소드로서 풀때로, 엇갈린 여자 아이가, 나를 보고, 진짜 부끄러운 듯이 눈을 떼었습니다만, 원인은, 헤엄칠 때, 분발해 뛰어든 것은 좋기는 하지만, 그 기세로, 수영 경기용의 팬츠(수영복)가 아래에 어긋나 버리고, 거기에 깨닫지 않고, (다행스럽게 몸은 안보이기는 했지만 w), 모모의 상부가 죄다 보임인 채 , 헤엄치고 풀로부터 올라, 조금 걸은 일이었다고 말하는 것이 있어요 w」


이하, 「」 안.위에서 링크를 붙인, 「형제 자매있음으로 독자의 차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 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그 일도 있고, 중학·고교시절은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를 선택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남동생에게, 한번도, 공부를 가르친 일이 없습니다 w

「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너(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긴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A 나의 아버지에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의 모두를 맡은, 나의 어머니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라고 말하면...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으로,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 나는 탐`□니는,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으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너무 걸려 (안)중?`치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이상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인은 단순 바보같은가? →
/jp/board/exc_board_8/view/id/2785061/page/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site.
「성격이 좋으면 인기있다」는 거짓말; 「이케멘은 3일에 온다」는 거짓말; 하늘은 2물을 편애눈에게 준다→
https://logmi.jp/154179

바로 위의 링크처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응 아무쪼록인.이케멘·미녀가, 머리가 좋은 것인지는, 나는, 젊은 일, 놀고 있던 경험으로부터 하면, 완전하게, 사람에 의한다고 생각하지만.배우·여배우·모델로, 공부를 할 수 없는, 양키 오름의 사람도, 많이 있고 w 뭐, 공부를 할 수 있을까 할 수 없을까 말하는 일과 머리가 좋은 것인지, 머리가 나쁜 것인지라고 말하는 것은, 또, 다른 이야기라고 하는 것도 있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루이비통의 원가가 얼마인가 압니까? →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6?&sfl=membername&stx=jlemon

이케멘·미녀만큼 머리가 좋은 것이라고 하면, 노벨상의 수상자는, 이케멘·미녀만이 될 것입니다만, 결코, 그런 일은 없습니다.이케멘·미녀가, 보통 룩스의 사람보다, 인생, 하등인가의 메리트가 있어, 그 만큼, 상대적으로, 보통 룩스의 사람보다, 인생, 편하다라고 말하는 부분은, 사실로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그러나, 그러므로, 이케멘·미녀는, 그러한 편함에 만족해 버려, 정말로 노력한다고 말하는 일을, 게을리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안에는, 매우, 강한 향상 의욕을 가지는, 이케멘·미녀도 있습니다만).또, 이케멘·미녀는, 상대적으로, 인생, 편하게 진행되는 분 , 물론, 모두가 그렇지는 않습니다만, 사려나 생각이 얕은·인생의 견해가 얕은(요컨데 단순 바보 w)라고 하는 경향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때에는, 그, 단순 바보가 힘을 발휘하는 일도 있습니다만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던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 →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16?&sfl=membername&stx=jlemon



「 나는, 원래, 만일, 나의 재능·학력으로는, 아무리 공부해도, 도쿄대학(도쿄대학)에 입학하는 것은 무리였다고 생각합니다만(대체로, 나는, 완전하게 문과이고.나는, 옛날, 무엇인가의 적성 테스트를 학교에서 받고, 문과·이과 양방향 있다고 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수학은, 완전히 안됩니다 w), 무리해 공부하고, 도쿄대학(도쿄대학)은, 수험해 합격같은 것을 하지 않아, 귀중한, 아이 시대·청춘 시대에 마구 놀고 ,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하는 w

이하, 내가 졸업한 대학등에 관련하는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아마, 만일, 나의 공부의 재능·학력으로 내가, 도쿄대학(도쿄대학)에 들어갔다고 하면, 공부벌레로서 귀중한, 아이 시대·청춘 시대, 거의 놀지 않고 , 공부에 소비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또, 도쿄대학(도쿄대학)을 졸업하면, 도쿄대학졸로서 나의 일의 능력등에 대해서, 사람들이 보는 눈의 허들이 올라,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무리해 공부하고, 도쿄대학(도쿄대학)에 들어가도 좋은 일등 , 무엇하나 없다고 한 느낌으로, 나는, 무리해 공부하고, 도쿄대학(도쿄대학)은, 수험해 합격같은 것을 하지 않아, 귀중한, 아이 시대·청춘 시대에 마구 놀고 ,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하는 w」


바로 아래의 「」 안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어머니 자랑(어머니 바보) w(남자가 사는 의미)→
/jp/board/exc_board_8/view/id/2786626?&sfl=membername&stx=jlemon


「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부함정 차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그 때의 인맥은 곧 도달하는 나의 뒤의 인생에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지금 일이 인생 마지막 날이라고 하면 →
/jp/board/exc_board_8/view/id/2777426/page/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2 人は遺伝で決まる?(父方の祖父編) jlemon 02-15 795 0
51 人は遺伝で決まる?(母方の祖父編) jlemon 02-15 676 0
50 母とバルドー前編 jlemon 02-05 1769 0
49 母とバルドー後編 jlemon 02-05 1796 0
48 頭がいい子の家には○○が多い jlemon 01-26 696 0
47 子供の頃によく遊んだゲーム jlemon 01-26 498 0
46 兄弟姉妹ありと一人っ子の違い jlemon 01-25 612 0
45 友人選びは重要なようです (1) jlemon 01-21 689 0
44 天才・尾崎豊が14歳で気付いた人生の意味 jlemon 2018-12-02 656 0
43 子供を東大に入れる方法 jlemon 2018-12-01 739 0
42 「女子校・共学違い」等 jlemon 2018-12-01 667 0
41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lemon 2018-10-23 1195 0
40 善友としての父 jlemon 2018-08-23 749 0
39 友人エピソード集1 jlemon 2018-08-22 732 0
38 友人エピソード集2 jlemon 2018-08-22 654 0
37 友人エピソード集3 jlemon 2018-08-22 1700 0
36 友人エピソード集4 jlemon 2018-08-22 579 0
35 恋愛講座(保存版) jlemon 2018-08-06 868 0
34 西瓜割り jlemon 2018-07-21 666 0
33 ボーイズラブに見える?関係 jlemon 2018-07-04 73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