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の投稿も合わせてご覧下さい。

童貞は25%幸せは50%遺伝で決まるそう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798129?&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IQの高さは父親、母親、どちらから遺伝しやすいと思いますか?」。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私は、植木理恵さんは、どんな人だ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分かりませんし、植木理恵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アップ)している6つしか見た事がありません。上の動画の話によれば、起業家の遺伝子、政治家の遺伝子、人気者の遺伝子なるものが発見されている様です。


この動画の終わりの方の話については、私と、私の彼女は、どちらかと言えば、稀なケースなのかな。。。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美人さんですが、顔は、彼女の父親(会社員)似です。私も、私の彼女も、比較的、多く、食べ物を食べる方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幸いな事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す。彼女は(彼女は、身長は、170cmと高いです)、胸が、大きいので(G-cupあります)、食べた栄養が、胸に行ってしまうのかもしれませんw。私の実家も、彼女の実家も、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る家系(家族)なの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特に、私の母(専業主婦)、及び、彼女の母(専業主婦)は、(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私、及び、私の彼女は、体質は、それぞれの、母親に似たのかもしれません。彼女の母親(身長は、彼女程、高くはありませんが、比較的、高く、胸は、E-cup(彼女の情報w)と、大き目な方です)は、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いたそうで、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し、私の母も(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おり、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また、彼女の父親も(彼女の父親も長身です)、私の父親も(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が、(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ものの)、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と言った感じです(私の父も、彼女の父も、若い頃は、痩せていました)。」


以下2つの動画。前にkj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ハンサムからブサイクに整形する男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741091/page/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は、すぐ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


「宍戸 錠さん(現在84歳)、今、どうなっているのか、今、軽く検索して調べてみたら、子供達との仲が上手く行っていないようですね。宍戸 錠さん、多少、外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としても、(もちろん、子供がいない場合でも、当然そうするべきなのですが)、特に、子供がいる場合、奥様の事(もう既に亡くなられている様ですが)を、しっかりと大切になさらないと駄目です(奥様を大切にする事は、子供達を大切にする事に繋がります)。」


ちなみに、父方の祖父(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と、父方の祖母の、夫婦仲は、特別良い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普通に良かった感じです。























宍戸 錠さんは、この時は、79歳であった様です。父方の祖父(既に、ずっと前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話し方・言動・雰囲気が、調度、この動画の、宍戸 錠さんに、そっくりな感じでしたw
















以下、しばらく、上でリンクを付けた、「童貞は25%幸せは50%遺伝で決まるそうです」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金持ちになる人と一般人の6つの性格の違いとは  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2月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kjにアップした事がある42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友人選びは重要なようです→
/jp/board/exc_board_11/view/id/2787203?&sfl=membername&stx=jlemon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うーん、私は、地位と名誉はいらないな。私の生きる目的は、幸せに生きる事なのですが、私は、自分自身の幸せの定義には、地位も名誉も入っていません。また、金も、労力・時間との兼ね合いで、必要以上はい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ない事、無駄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倹約をし)、堅実に、お金を使いますが、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主義です。もっとも、何事も、ほどほどにと言った感じで、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


「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が、あくせく働いて何十億とか稼いでいる人を、全く羨ましいと思いません。そもそも、私の能力から言って(私は、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何十億稼ぐ事なんて出来ないですし(仮に出来たとしても私の能力ならば、物凄い労力・努力・苦労が必要とな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何十憶稼いだら・稼いだで、私は、お金を使いたい事があるんですよ。私は、古い建物が好きなので、取り壊しの危機にある古い価値のある建物とその土地を買い取って、建物を保存するとか)、私にとっては、彼女(自分が好きな女性)や親しい友人達と過ごす時間の方が大切だからです。」




以上、上でリンクを付けた、「童貞は25%幸せは50%遺伝で決まるそうです」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投稿文から、抜粋して来た物に、新たな内容を付け加えた分です。




私の、父方の祖父は、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結婚関係の無い者の間に生まれた子供)です(私の父方の祖父は、養子(adopted child)に出されました)。


私の父方の祖父は、顔は、(私の父方の祖母の話によれば)、若い頃は、新婚当時、地元の女学生(現在で言う女子中学生・女子高校生)達が、友人達と誘い合わせて家まで見物しに来る位(見物と言っても覗き見ですがw)美男子であったそうですが、20代の内に頭の髪の毛が、かなり薄くなってしまったそうですw

私の父は、(現在は、さすがに、髪の毛は少し薄くなりましたが)、老人(前期高齢者)と言える年齢に突入するまでは髪の毛は、フサフサであったのですが、隔世遺伝と言うのもありますし、心配していたのですが、私も私の2歳年下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も、幸いな事に、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そちらの方は(頭の髪の毛に関しては)遺伝しなかったようですw


私の父方の家系は、長身の家系です。私の父は、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が、おそらく、私の、父方の祖父(身長は、170cm台の初め位(170cmから172cm位)で、当時の男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方の祖母も、当時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背が高い方でした)の影響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父の弟(私の、叔父)は、身長は、180cmの長身で、私には、男の、従兄弟は、一人しかいないのですが(私の父の姉(私の伯母)の、息子。ちなみに、私の父の弟(私の、叔父)には、男の子供はいない)、その、従兄は、身長は、180cm以上(183cmから185cm位)と、やはり長身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20代の内に頭の髪の毛が、かなり薄くなってしまった、私の父方の祖父ですが、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子供だけあって?、高齢者になっても(おじいさんになっても)、お洒落でした(ファッションに、とても、気を遣っていました)。



私の父方の祖父は、既に、ずっと前に亡くなっています。




写真以下4枚の、手袋は、もう、だいぶ(かなり)前の事ですが、東京都心部(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ています)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を訪れた際に、私の母が、「これ、□□(私の父の出身地。私の父の実家がある場所の地名)の、おじいちゃん(私の父方の祖父)の手袋なんだけど、□□の、おじいちゃん(私の父方の祖父)が、ほとんど使ってなかった手袋みたいで、○○(私の父の下の名前)さん(私の父)が使うと思って、□□の、おじいちゃん(私の父方の祖父)が亡くなった際に、□□の、おばあちゃん(私の父方の祖母)に貰っていい?と聞いて、貰って来たんだけど、お父さん(私の父)も、ほとんど使ってないみたいなんで、あなた、使う?」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出して来た、手袋で、デザインも古びてない感じですし、私が、貰って来て、使っている手袋です。少し、私にとって指の部分が短いですが、十分、使える手袋で、私が、今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お出掛けの際に、普通に使っている、手袋です。国産の物で、父方の祖父の持っていた服等の中で、安い物ですが、さすが、私の父方の祖父が選んだ物だけあって、作りは、しっかりとしています。ちなみに、今年(2019年)の、1月の半ばに(調度一か月前位に)彼女と、近場のデート(date)で、六本木ヒルズ(roppongi hills)に行った際に、BEAMSの、六本木ヒルズ(roppongi hills)の店舗のセール(sale)で、買い物をした際に、この手袋と、全く、同じと言った感じの、デザイン(design)の手袋が売られていました(BEAMSは、セレクトショップなので、もしかしたら、今も、バリバリ、販売し続けられている、同じ製品かも)。まあ、今でも、十分に通用する、デザイン(design)と言った事ですね。















写真以下2枚。私の手に、手袋をはめて撮影した写真です。元々、私の父方の祖父が、自分の為に買った手袋ですが、デザインに、古さを感じさせないでしょう。少し、私にとって指の部分が短いですが、普通に使えています。

 


















私の、父方の祖父は、父方の祖父の仕事の分野においては、出世した人であると思います。父方の祖母は、今でも、父方の祖父が、天皇から勲章?(私は、そうした事は、全く疎いので、よく分かりません)を貰い、着物でお洒落をして、父方の祖父と共に、田舎から、東京の皇居に天皇に勲章を貰いに行った事を(その事は、厳密な話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私も、父方の祖母の、その話を、いつもいい加減に聞いているのでw、記憶が曖昧で、もしかしたら、皇居に天皇に貰いに行ったのではなく、首相官邸に首相に貰いに行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自慢げに話します。その話を、前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にしたら、彼女は、「そんな勲章誰でも貰えるんじゃないのw  私のお母さんのおじいちゃん(彼女の母方の曽祖父(既に亡くなっている)。国家公務員をしていた)も貰ったってお母さんから聞いた事があるよ」と笑って言ってましたw  まあ、そんな物なのかなw


美食家であった(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であった)、私の父方の祖父は、生前、痛風になった事があり、また、亡くなった原因は、糖尿病でした。ちなみに、幸いな事に、私は、私の父方の祖父の、その様な(痛風になったり、糖尿病になったりする)体質は、受け継いでいません。父方の祖父は、晩年、病気の治療で、田舎の家(私の父の実家)から、東京の大学病院に行く際に、往復、タクシー(taxi)を使った等というエピソードなんかもある、豪快な人でしたw


父方の祖父は、気前が良く、豪快、新しい物好きで、見栄っ張りで、口が上手くて、人たらしで、影できちんとコツコツ努力する所は努力をし、教養を備え、外面は立派な事を言い立派な人に見えても(思われても)多分に世俗的で堕落した面があり、利権やコネを躊躇せずに利用するのが大好きな一方で思いやりや社会貢献的な意識もきちんと持ち合わせていた人でした。


父方の祖父は、私を含む(幼い頃・子供の頃・学生の頃の)孫達に、たくさん(高額の)お年玉をあげていました。



私は、人間は、人を助けたら、気持ち良く感じる等、基本的には、ほとんどの人が、善人であると思いますが、人間、ほとんどの人が、破壊衝動の様な物や、残酷な面を少しは持っている事は否定出来ないと思います(それが、正直に出てしまうのが、子供の頃であり、子供は、可愛いが、残酷な面もあると、昔から言われれているのも、その為であると思います)。まあ、破壊衝動や残酷な面が、大きいと、犯罪者になってしまう訳ですが、幸いな事に、通常は(極一部の例外を除いた、ほとんどの人が)、そうではありません。


私は幼い頃、両親に連れられて、田舎の父の実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父方の祖父の事を、「クソジジイ」等と言って、口汚く罵り、軟式のボールなのですが、父方の祖父の目を故意に狙って、(幼い子供の力なので大した力ではないのですが思い切り)ボールをなげて、父方の祖父の顔面にボールをぶつけたりしていて、父方の祖父は、可愛い孫のする事だから、それに対して、ふざけて、「痛たたた」等と言ったりして、私の両親も、それを笑いながら見守り、私の母は、笑って、「駄目でしょ。おじいちゃん、痛がってるよ」等と言っていたのですが、ずる賢く、(一部ではありますが)残酷な面があった、幼い頃の私は、そうする事によって、父方の祖父と両親に怒られない、ぎりぎりの線を狙って、そのスリルを楽しんでいたのでした。




幼い頃・子供の頃・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お盆・冬休み・年末年始等に、私の両親が子供(私と弟)を連れて、田舎の父の実家に遊びに行った際には、父方の祖父は、毎回、しゃぶしゃぶ(shabu-shabu)、すき焼き(sukiyaki)、鰻(鰻重)、寿司、中国料理等、父の実家の御用達の店から、ふんだんに出前で、注文をし、私達をもてなしました。したがって、幼い頃・子供の頃から、私の父の実家に、遊びに行くと言えば、「ご馳走」・「たらふく食べる」というイメージがありましたw


私が小学校4年生頃から中学生の頃までは、私は、毎年のように、年末から年始にかけて、(私の両親・弟を含む)父方の祖父の親戚一同(父方の祖父母、父方の祖父母の子供夫婦と孫達)と共に、父の田舎の地元を代表する立派で現代的な大型の高級温泉旅館に滞在(宿泊)していましたが、その親戚一同(父方の祖父母と父方の祖父母の子供夫婦と孫達)の、年末年始に、高級温泉旅館に滞在(宿泊)するという、恒例の催しの、お金は、全て、私の父方の祖父の、奢りでした(おそらく、私の父方の祖父の顔で、それぞれの家族分、良い部屋(良い客室)を押さえていました)。その際に、私、私の弟を含む、父方の祖父母の孫達は、お洒落な服を着て(フォーマルな服を着て)滞在していました。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夫(私の父方の義理の伯父)、私の母、私の父方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は、何れも、図々しい面が大いにある人達でw、父方の祖父の奢りだからと言って、子供達にあげる分も含めて、部屋(客室)の冷蔵庫の、飲み物も、バンバン開けて飲んで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恒例の催しの、面白いエピソードの一つとして、私が子供の頃(小学生の頃)の事ですが、父方の叔父(私の父の弟)が、その温泉旅館のゲームコーナーで、何だか、下を向いて夢中でやっているので、私が覗きに行ったら、叔父は、一人で、脱衣麻雀ゲームをしていてw、私に覗かれた事が気まずかった&見られたくなかったからか、私にお金をあげて、「あそこで飲み物でも飲みな」と言い、私は、叔父の奢りで、一人で、その温泉旅館のバーで、クリームソーダを飲んだというエピソードがありますw


図々しい面が大いにある、3人組(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夫(私の父方の義理の伯父)、私の母、私の父方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w

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夫(私の父方の義理の伯父)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に関しては、以下の3つ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母とバルドー前編→
/jp/board/exc_board_11/view/id/2794664?&sfl=membername&stx=jlemon
母とバルドー後編→
/jp/board/exc_board_11/view/id/2794663?&sfl=membername&stx=jlemon
意識高い系女子(アメリカVS日本)→
/jp/board/exc_board_8/view/id/27881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方の叔父(父の弟)の妻(私の父方の義理の叔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母乳飲む?→
/jp/board/exc_board_8/view/id/2776961/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が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私の両親に連れられて、私の両親、私、弟で、父の田舎の地元の、別の温泉旅館(高級な温泉旅館ではなく、小規模な、老舗の温泉旅館)に宿泊した際に、宿泊プランに含まれない、特別料理が、サービスで(無料で)、どんどん出て来て、そこでも、父の実家の顔の力を感じたりしました。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は、何れも新宿にあるホテル、新宿princeホテル と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を定宿と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す。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までは、電車(通勤電車)で5分程です。

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新宿princeホテル に滞在する時は、よく、東京に住む親戚一同(主に、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父方の祖父が行きつけの、新宿princeホテルの近くの、店頭で、車海老を焼いている、大衆的な居酒屋(元々、父方の祖父が、最初に、その店を利用した、きっかけは、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である、新宿princeホテルに近くて、便利なだけと言う事であったと思います)に呼び、その店の座敷席で、宴会を開き、豪快に、蟹等の料理をバンバン注文し、気前良く、ご馳走していました(父方の祖父は、金払いの良い、豪快な、常連客であった事から、お店の人達に、名前と顔を憶えられて、毎回、親しく話しかけられていました)。

また、父方の祖父は、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て、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父方の祖父が、仕事の用事で、東京に出て来る時の、定宿の一つ)に滞在(宿泊)していた時、ホテルセンチュリーハイアット(現在のハイアット リージェンシー (Hyatt Regency Tokyo)東京)の高級和食(日本料理)レストランに、東京に住む親戚一同(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夫妻及びその子供達、私の両親と私と弟)を呼び、ご馳走し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私の家族(私の両親と私と弟)は、母のせいで、待ち合わせ時間に遅刻して行きました。私の父方の祖父は、私の母に甘かったので(と言うか、女性全般に、甘かったのでw)、気にしないと言った感じで、笑って、許していましたが。私の実家は、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の近所にあり、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私の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なのですが、昔から、友人達とのお出掛けの待ち合わせや(おそらく)デートの待ち合わせ等、よくてギリギリ待ち合わせ時間に間に合う、通常は、5分から10分程度、遅れるタイプの女性ですw(たぶん、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母の実家でもある)から、東京都心のどの主要な繁華街に出るのも近くて又は割と近くて便利な為、昔から、そのようなクセがついちゃ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w)。 私が子供の頃から学生の頃、実家暮らしの時、親戚同士の集まりやお出掛けの際に、いつも母が、ぎりぎりに家(私の実家)を出発しようとするのに、ヤキモキ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女性とデートする際に、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女性をさり気なく大事にする精神で(女性に安心感を与える為に)、デートの待ち合わせをする場合、10分程度前に待ち合わせ場所に着くようにしています。



私の、お酒を飲む事、食べる事、エッチ(sex)に関しての、享楽主義(epicurean)的な傾向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まあ、エッチ(sex)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は、どうで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また、私は、根本的には、shyな性格であるものの、実は、社交的な面もあり、普段は紳士ぶってるつもりですが、自分が若かった頃の生活を思い返してみても、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事は否定出来ないのですが、その私の、社交的な面と、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面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この事に関しても、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すし、私の叔父(父の弟)も、基本的には、shyで、物静かな人なのですが、私の父と、私の叔父(父の弟)の、その様な面は、隔世遺伝か、父方の祖父の性格の反動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の父方の祖母は、私の父方の祖父と見合いで、結婚し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も、(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が)、田舎の地主の家で、裕福でしたが)、私の父方の祖母の実家は、田舎の小都市の、会社経営者(資本家)の家で、裕福でした(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同様、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が。。。)。私の父方の祖母の実家は、専属の運転手(driver)付きの、自家用車(自家用、自動車)を保有していたそうです(第二次世界大戦前の、日本の田舎では、中々、凄い事です)。

私の父方の祖母の顔は、私の父方の祖母の若い頃の写真を見ても、Perfume(日本の、三人組の、人気が高い、女性、アイドル(idol)グループ(group))の、メンバー(member)の一人である、あーちゃん(本名、西脇 綾香(nishiwaki ayaka))に似ていますw ちなみに、あーちゃん(西脇 綾香(nishiwaki ayaka))は、決して、典型的な美人と言う顔ではありませんw 私の父方の祖母の、あーちゃん(西脇 綾香(nishiwaki ayaka))に似た顔は、私の父方の祖母の、男の子供(私の父と、私の父の弟(私の、叔父))は、受け継がず、私の父の姉(私の伯母)と、私の父の姉(私の伯母)の娘(私と同年代の、私の、女性の、いとこ(cousin)。身長は、163cmから165cm位)が、受け継ぎました。

あーちゃん(本名、西脇 綾香(nishiwaki ayaka))に関し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Perfumeの3人の内、髪の毛が、中間の長さの女性が、あーちゃん(西脇 綾香(nishiwaki ayaka)です。
以下、参考の投稿。
Scotch whiskyとPerfume→
/jp/board/exc_board_8/view/id/2778842/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

母親にとって息子は、いくつになっても息子だと思います。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私の父自体、もう高齢者ですが、父が(父の)実家の母(私の父方の祖母)に会いに行くと、父方の祖母は、未だに、父の顔を見て、「無精髭(だらしない髭)が伸びているのではないか。ちゃんと、すっきりと髭を剃りなさい」等と言うようですw

父方の祖母は、詳しい事は分かりませんが、(女学校時代の頃なのか)若い頃、声楽をやっていて、オペラの曲等も歌う機会があり、歌が、とても上手であったそうです。


父方の祖母(既に100歳近い年齢ですが、元気に生きています)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ユーモアがある(面白い)人で、耳にピアスをしている高校生の私(ちなみに、私は、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耳のピアスは、片耳に開けており、最大で2個していました)を見て、美少年なのに何で女の子のようにする必要があるのかと言いましたw


前に、私の両親、私、私の今の彼女、私の弟、私の弟の妻で、田舎の私の父の実家に遊びに行った、と言うか、挨拶をしに行った際に、私の父方の祖母は、「まあ、美人ばかりで、恥ずかしくて、隠れてしまいたい」と言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その時、資源の無駄である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両親(私の実家)(ちなみに、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の自動車であるMercedes-Benz E-Class (W211)(Mercedes-Benz E-Class の中では安い物です)、私の前の自動車である2代目トヨタ(TOYOTA)ARISTO、私の弟の前の自動車である初代日産(nissan)X-Trailの、3台自動車を連ねて(ちなみに、私の、家系(家族の性質)は、一度、自動車を買ったら、とても長く乗る(乗り潰す位の、つもりで乗る)、家系(家族の性質)ですw(私も、私の弟も、そうです))、田舎の、父の実家を訪れ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私の父方の伯母も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私が子供の頃から、とても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ありません)。私も、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なのですが、私の性格のそのような面は私の父方の祖母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J-pop:高峰 秀子-「銀座(ginza)カンカン娘」→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page/6?&sfl=membername&stx=jlemon


人は遺伝で決まる?(母方の祖父編)へ続く。。。



人は遺伝で決まる?(母方の祖父編)は以下です。

人は遺伝で決まる?(母方の祖父編)→
/jp/board/exc_board_11/view/id/279937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おまけ。最近の、私の投稿。


底なしの劣等感を抱えている人の特徴等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2?&sfl=membername&stx=jlemon
底なしの劣等感を抱えている人の特徴等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1?&sfl=membername&stx=jlemon
赤玉ワイン(wine)→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8?&sfl=membername&stx=jlemon
モテない男の趣味ランキング!→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1?&sfl=membername&stx=jlemon
ランチ単価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7113?&sfl=membername&stx=jlemon
ランチ単価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7253?&sfl=membername&stx=jlemon
男の習性・女の習性→
/jp/board/exc_board_8/view/id/2794408?&sfl=membername&stx=jlemon
プライベートの人間関係(主に友人関係)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3?&sfl=membername&stx=jlemon
チープな(安い)焼き鳥屋2(新宿鳥園(torien))→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2?&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은 유전으로 정해져?(아버지 쪽의 조부편)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의 투고도 맞추어 봐 주세요.

동정은 25%행복은 50%유전으로 정해진다고 합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98129?&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나,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77_83-ZDE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IQ의 높이는 부친, 모친, 어느 쪽에서 유전하기 쉽다고 생각합니까?」.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나는, 식목 리에씨는, 어떤 사람일까·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모르고, 식목 리에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업)하고 있는 6밖에 본 일이 없습니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가의 유전자, 정치가의 유전자, 인기인의 유전자 되는 것이 발견되고 있는 님입니다.


이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나와 나의 그녀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드문 케이스인가...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미인씨입니다만, 얼굴은, 그녀의 부친(회사원) 닮아입니다.나도, 나의 그녀도, 비교적, 많아, 음식을 먹는 분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다행스럽게?,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입니다.그녀는(그녀는, 신장은, 170 cm와 높습니다), 가슴이, 크기 때문에(G-cup 있어요), 먹은 영양이, 가슴에 가 버리는지도 모릅니다 w.나의 친가도, 그융`다음후 친가도,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는 가계(가족)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특히, 나의 어머니(전업 주부), 및, 그녀의 어머니(전업 주부)는,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로, 나, 및, 나의 그녀는, 체질은, 각각의, 모친을 닮았을지도 모릅니다.그녀의 모친(신장은, 그녀정도, 높지는 않습니다가, 비교적, 높고,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와 대나무눈인 분입니다)는,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었다고 하고,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고, 나의 어머니도(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어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습니다.또, 그녀의 부친도(그녀의 부친도 장신입니다), 나의 부친도(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만,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먹지만), 별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가 아니고, 전`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의 아버지도, 그녀의 아버지도, 젊은 무렵은, 야위고 있었습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전에 kj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핸섬으로부터 브사이크에 정형하는 남자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741091/page/8?&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은, 바로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시시도 자물쇠씨(현재 84세), 지금, 어떻게 되어 있는지, 지금, 가볍게 검색해 조사해 보면, 아이들과의 사이가 능숙하게 가지 않는 것 같네요.시시도 자물쇠씨, 다소, 밖에서 체라체라 하고 있었다고 해도, (물론, 아이가 없는 경우에서도, 당연 그렇게 해야 하는 것입니다만), 특히, 아이가 있는 경우, 사모님의 일(이미 이미 돌아가시고 있는 님입니다만)을, 제대로 소중히 하시지 않으면 안됩니다(사모님을 소중히 하는 일은, 아이들을 소중히 하는 일에 연결됩니다).」


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부(이미 죽습니다)와 아버지 쪽의 조모의, 부부사이는, 특별 좋다고 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보통으로 좋았던 느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PRJ8ove0Oc"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j46nWjiN3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시시도 자물쇠씨는, 이 때는, 79세에 있던 님입니다.아버지 쪽의 조부(이미, 훨씬 전에 죽습니다)는, 말투·언동·분위기가, 세간, 이 동영상의, 시시도 자물쇠씨에게, 꼭 닮은 느낌이었습니다 w
















이하, 당분간,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정은 25%행복은 50%유전으로 정해진다고 합니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_4XPafnk4a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부자가 되는 사람과 일반인의 6개의 성격의 차이란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2월 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일이 있다 42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친구 선택은 중요한 것 같습니다→
/jp/board/exc_board_11/view/id/278720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2KgrMFt8Y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응, 나는, 지위와 명예는 필요 없는데.내가 사는 목적은, 행복하게 사는 일입니다만, 나는, 자기 자신의 행복의 정의에는, 지위도 명예도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또, 돈도, 노력·시간과의 균형으로, 필요 이상은 필요 없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지 않은 것, 쓸데 없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검약을 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합니다만,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하는 주의입니다.무엇보다, 무슨 일도, 적당히라고 한 느낌으로,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분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악착같이 일해 몇십억이라든지 벌고 있는 사람을, 완전히 부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원래, 나의 능력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몇십억 버는 일은 할 수 없으며(만일 할 수 있었다고 해도 나의 능력이라면, 무서운 노력·노력·고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몇십억 벌면·벌었다로, 나는, 돈을 사용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응이에요.나는, 낡은 건물을 좋아해서, 해체의 위기에 낡은 가치가 있는 건물과 그 토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보존한다든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녀(자신을 좋아하는 여성)나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하기 때문에입니다.」




이상,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정은 25%행복은 50%유전으로 정해진다고 합니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문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에, 새로운 내용을 덧붙인 만큼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결혼 관계가 없는 사람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양자(adoptedchild)에 나왔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얼굴은,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이야기에 의하면), 젊은 무렵은, 신혼 당시 , 현지의 여학생(현재에 말하는 여자 중학생·여고생) 들이, 친구들과 서로 권해 집까지 구경하러 오는 정도(구경이라고 말해도 들여다 봐입니다만 w) 미남자였다고 합니다만, 20대중에 머리의 머리카락이, 꽤 얇아져 버렸다고 합니다 w

나의 아버지는, (현재는, 과연, 머리카락은 조금 얇아졌습니다만), 노인(전기 고령자)이라고 할 수 있는 연령에 돌입할 때까지는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였습니다만, 격세 유전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해, 걱정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도, 다행스럽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로, 그쪽의 분은(머리의 머리카락에 관해서는) 유전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w


나의 아버지 쪽의 가계는, 장신의 가계입니다.나의 아버지는, 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만, 아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신장은, 170 cm대의 처음위(170 cm에서 172 cm위)로, 당시의 남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도, 당시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키가 큰 분으로 해?`스)의 영향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은, 신장은, 180 cm의 장신으로, 나에게는, 남자의, 사촌형제는, 한 명 밖에 없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의, 아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에게는, 사내 아이보조자는 없다), 그, 사촌은, 신장은, 180 cm이상(183 cm에서 185 cm위)과 역시 장신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20대중에 머리의 머리카락이, 꽤 얇아져 버린,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입니다만,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아이답게?, 고령자가 되어도(할아버지가 되어도), 세련되었습니다(패션에, 매우, 배려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이미, 훨씬 전에 죽습니다.




사진 이하 4매의, 장갑은, 이제(벌써), 많이( 꽤) 전의 일입니다만, 도쿄도심부(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를 방문했을 때에, 나의 어머니가, 「이것,□□( 나의 아버지의 출신지.나의 아버지의 친가가 있다 장소의 지명)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장갑이지만,□□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장갑같아, 00( 나의 아버지아래의 이름)씨( 나의 아버지)가 찬`g라고 생각하고,□□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죽었을 때에,□□의, 할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에게 받아도 좋아?(이)라고 (듣)묻고, 받아 왔지만, 아버지( 나의 아버지)도, 거의 사용하지 않은 것 같아서, 당신, 사용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내 온, 장갑으로, 디자인도 오래되지 않은 느낌이고, 내가, 받아 오고, 사용하고 있는 장갑입니다.조금, 나에게 있어서 손가락의 부분이 짧습니다만,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장갑으로, 내가, 지금도, 프라이빗(사생활)의, 나가 시에, 보통으로 사용하고 있는, 장갑입니다.국산의 물건으로, 아버지 쪽의 조부가 가지고 있던 옷등 중(안)에서, 싼 것입니다만, 과연,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선택한 것답게, 만들기는, 제대로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금년(2019년)의, 1월의 중순에(세간1개월 전 위에) 그녀와 근처의 데이트(date)로, 록뽄기 힐즈(roppongi hills)에 갔을 때에, BEAMS의, 록뽄기 힐즈(roppongihills)의 점포의 세일(sale)로, 쇼핑을 했을 때에, 이 장갑과 완전히, 같을이라고 한 느낌의, 디자인(design)의 장갑이 팔리고 있었습니다(BEAMS는, 셀렉트숍이므로, 혹시, 지금도, 열심히, 판매해 계속되고 있다, 같은 제품일지도).뭐, 지금도, 충분히 통용되는, 디자인(design)이라고 한 것이군요.















사진 이하 2매.나의 손에, 장갑을 껴 촬영한 사진입니다.원래,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자신을 위해 산 장갑입니다만, 디자인에, 낡음을 느끼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조금, 나에게 있어서 손가락의 부분이 짧습니다만, 보통으로 사용할 수 있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아버지 쪽의 조부의 일의 분야에 있어서는, 출세한 사람이다고 생각합니다.아버지 쪽의 조모는, 지금도, 아버지 쪽의 조부가, 천황으로부터 훈장?( 나는, 그러한 일은, 완전히 서먹하기 때문에, 잘 모릅니다)(을)를 받아, 옷(기모노)로 멋을 부리고, 아버지 쪽의 조부와 함께, 시골로부터, 도쿄의 황궁에 천황에 훈장을 받으러 간 일을(그 일은, 엄밀한 이야기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나도, 아버지 쪽의 조모의, 그 이야기를, 언제나 적당히 (듣)묻고 있으므로 w, 기억이 애매하고, 혹시, 황궁에 천황에 받으러 간 것은 아니고, 수상 관저에 수상에 받으러 갔을지도 모릅니다), 자랑스럽게 이야기합니다.그 이야기를, 전에,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로 하면, 그녀는, 「그런 훈장 누구라도 받을 수 있지 않아 w 나의 엄마의 할아버지(그녀의 외가의 증조부(이미 죽는다).국가 공무원을 하고 있었다)도 받았다고 엄마로부터 들은 일이 있다」라고 웃어 하고 있었습니다 w 뭐, 그런 물건인가w


미식가인(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함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생전, 통풍이 된 일이 있어, 또, 죽은 원인은, 당뇨병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다행스럽게, 나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그 님(통풍이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거나 한다) 체질은, 계승하고 있지 않습니다.아버지 쪽의 조부는, 만년, 병의 치료로, 시골의 집( 나의 아버지의 친가)으로부터, 도쿄의 대학병원에 갈 때에, 왕복, 택시(taxi)를 사용한 등이라고 하는 에피소드도 있다, 호쾌한 사람이었습니다 w


아버지 쪽의 조부는, 기질이 좋고, 호쾌, 새로운 호기심으로, 허세의욕으로, 입이 능숙해서, 사람등 해로, 그림자로 제대로 부지런히 노력하는 곳은 노력을 해, 교양을 갖추어 외면은 훌륭한 일을 말해 훌륭한 사람으로 보여도(생각되어도) 적지 않이 세속적이고 타락 한 면이 있어, 이권이나 커넥션을 주저 하지 않고 이용하는 것을 정말 좋아하는 한편으로 배려나 사회공헌적인 의식도 제대로 가지고 있던 사람이었습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나를 포함한(어릴 적·어릴 적·학생의 무렵의) 손들에게, 많이(고액의) 세배돈을 주고 있었습니다.



나는, 인간은, 사람을 도우면, 기분 좋게 느끼는 등 , 개구리 `□{적이게는, 대부분의 사람이, 선인이다고 생각합니다만, 인간, 대부분의 사람이, 파괴 충동과 같은 물건이나, 잔혹한 면을 조금은 가지고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그것이, 정직하게 나와 버리는 것이, 어릴 적이며, 아이는, 귀엽지만, 잔혹한 면도 있으면, 옛부터 말 깰 수 있는 라고 있는 것도, 그 때문에이다고 생각합니다).뭐, 파괴 충동이나 잔혹한 면이, 크면 범죄자가 되어 버리는 것입니다만, 다행스럽게, 통상은(극히 일부의 예외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람이), 그렇지는 않습니다.


나는 어릴 적, 부모님 에 이끌리고, 시골의 아버지의 친가에 놀러 갔을 때에, 아버지 쪽의 조부의 일을, 「쿠소지지이」등이라고 말하고, 입이 더럽게 매도해, 연식의 볼입니다만, 아버지 쪽의 조부의 눈을 고의로 노리고, (어린 아이 힘이므로 대단한 힘은 아닙니다만 마음껏) 볼라고, 아버지 쪽의 조부의 안면에 볼을 부딪치거나 하고 있고, 아버지 쪽의 조부는, 귀여운 손자가 하는 일이니까, 그에 대하고, 장난치고, 「통」등이라고 말하거나 하고, 나의 부모님도, 그것을 웃으면서 지켜봐, 나의 어머니는, 웃고, 「안되겠지.할아버지, 아파하고 있어」등이라고 말했습니다만 , 교활하고, (일부에서는 있어요가) 잔혹한 면이 있던, 어릴 적?`후 나는, 그렇게 하는 일에 의해서, 아버지 쪽의 조부와 부모님에게 혼나지 않는, 최대한의 선을 노리고, 그 스릴을 즐기고 있었던 것입니다.




어릴 적·어릴 적·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추석·겨울 방학·연말 연시등에, 나의 부모님이 아이( 나와 남동생)를 동반하고, 시골의 아버지의 친가에 놀러 갔을 때에는, 아버지 쪽의 조부는, 매회, 샤브샤브(shabu-shabu), 스키야키(sukiyaki), 뱀장어(만중), 스시, 중국 요리등 , 아버지의 친가의 납품업자의 가게로부터, 충분하게 요리 배달로, 주문을 해, 저희들을 대접했습니다.따라서, 어릴 적·어릴 적부터, 나의 아버지의 친가에, 놀러 간다고 하면, 「맛있는 음식」·「배불리 먹는다」라고 하는 이미지가 있었던 w


내가 초등학교 4 학년무렵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는, 나는, 매년과 같이, 연말부터 연시에 걸치고, ( 나의 부모님·남동생을 포함한다) 아버지 쪽의 조부의 친척 일동(아버지 쪽의 조부모, 아버지 쪽의 조부모의 아이 부부와 손들)과 함께, 아버지의 시골의 현지를 대표하는 훌륭하고 현대적인 대형의 고급 온천 여관에 체재(숙박)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친척 일동(아버지 쪽의 조부모와 아버지 쪽의 조부모의 아이 부부와 손들)의, 연말 연시에, 고급 온천 여관에 체재(숙박)한다고 하는, 항례의 행사의 , 돈은, 모두,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사치였습니다(아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얼굴로, 각각의 가족분 , 좋은 방(좋은 객실)을 누르고 있었습니다).그 때에, 나, 나의 남동생을 포함한, 아버지 쪽의 조부모의 손들은, 세련된 옷을 입어(포멀한 옷을 입어) 체재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남편(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백부),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는, 어느 쪽도, 그림들주위면이 많이 있다 사람들로 w, 아버지 쪽의 조부의 사치 그렇다고 해서 아이들에게 주는 분도 포함하고, 방(객실)의 냉장고의, 음료도, 모두 열어 마시고 있었던 w 덧붙여서, 그 항례의 행사의, 재미있는 에피소드의 하나로서, 내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의 일입니다만, 아버지 쪽의 숙부(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가, 그 온천 여관의 게임 코너에서, 무엇인가, 아래를 향해 열중해서 하고 있으므로, 내가 들여다 보러 가면, 숙부는, 혼자서, 탈의 마작 게임을 하고 있어 w, 나에게 들여다 봐진 일이 거북했다&볼 수 있고 싶지 않았으니까인가, 나에게 돈을 주고, 「저기에서 음료라도 마시기인」이라고 해, 나는, 숙부의 사치로, 혼자서, 그 온천 여관의 바로, 크림 소다를 마셨다고 하는 에피소드가 있어요 w


그림들주위면이 많이 있다, 3인조(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남편(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백부),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w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남편(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백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는, 이하의 3개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어머니와 바르드 전편→
/jp/board/exc_board_11/view/id/2794664?&sfl=membername&stx=jlemon
어머니와 바르드 후편→
/jp/board/exc_board_11/view/id/2794663?&sfl=membername&stx=jlemon
의식 높은 계 여자(미국 VS일본)→
/jp/board/exc_board_8/view/id/27881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아내( 나의 아버지 쪽의 의리의 숙모)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모유 마셔?→
/jp/board/exc_board_8/view/id/2776961/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부모님 에 이끌리고, 나의 부모님, 나, 남동생으로, 아버지의 시골의 현지의, 다른 온천 여관(고급 온천 여관이 아니고, 소규모의, 노포의 온천 여관)에 숙박했을 때에, 숙박 플랜에 포함되지 않는, 특별 요리가, 서비스로(무료로), 자꾸자꾸 나오고, 거기서도, 아버지의 친가의 얼굴의 힘을 느끼거나 했습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는, 어느 쪽도 신쥬쿠에 있는 호텔, 신쥬쿠 prince 호텔과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Tokyo) 도쿄)를 정숙소로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입니다.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까지는, 전철(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신쥬쿠 prince 호텔 에 체재할 때는, 자주(잘),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주로,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아버지 쪽의 조부가 늘 가는, 신쥬쿠 prince 호텔의 가까이의, 매장에서, 참새우를 굽고 있는, 대중적인 선술집(원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최초로, 그 가게를 이용한, 계기는, 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인, 신쥬쿠 prince 호텔에 가깝고, 편리할 뿐(만큼)이라고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에 불러, 그 가게의 다다미방석으로, 연회를 열어, 호쾌하게, 게등의 요리를 모두 주문해, 기질 좋게, 맛있는 음식 하고 있었습니다(아버지 쪽의 조부는, 금 지불의 좋은, 호쾌한, 단골객인 일로부터, 가게의 사람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기억할 수 있고, 매회, 친하게 말을 건넬 수 있고 있었습니다).

또,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오고,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 Tokyo) 도쿄)(아버지 쪽의 조부가, 일의 용무로, 도쿄에 나올 때의, 정숙소의 하나)에 체재(숙박)하고 있었을 때, 호텔 센츄리 하이야트(현재의 하얏트리젠시 (Hyatt RegencyTokyo) 도쿄)의 고급 일식(일본 요리) 레스토랑에, 도쿄에 사는 친척 일동(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부부 및 그 아이들,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를 불러, 맛있는 음식 한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그 때, 나의 가족( 나의 부모님과 나와 남동생)은, 어머니의 탓으로, 약속 시간에 지각해서 갔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나의 어머니에게 달았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여성 전반에, 달았기 때문에 w), 신경쓰지 않는다고 한 느낌으로, 웃고, 허락하고 있었습니다만.나의 친가는,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의 부근에 있어,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나의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입니다만, 옛부터, 친구들과의 나가의 약속이나(아마) 데이트의 약속등 , 좋아 빠듯이 만나 시간에 맞게 도착하는, 통상은, 5분부터 10분 정도, 늦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아마,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로부터, 도쿄도심의 어느 주요한 번화가에 나오는 것도 가까워서 모`패헤 생각보다는 가깝고 편리한 때문, 옛부터, 그러한 버릇이 따라 버려서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w). 내가 어릴 적부터 학생의 무렵, 친가 생활때, 친척끼리의 모임이나 나가 시에, 언제나 어머니가, 아슬 아슬하게 집( 나의 친가)을 출발하려고 하는데, 야키모키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여성과 데이트 할 때에,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 소중히 하는 정신으로(여성에게 안심감을 주기 위해), 데이트의 약속을 하는 경우, 10분 정도전에 약속 장소에 도착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나의, 술을 마시는 일, 먹는 일, 에이치(sex)에 관한, 향락주의(epicurean)적인 경향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뭐, 에이치(sex)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어떻게에서 만났는지 모릅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또, 나는, 근본적으로는, shy인 성격이지만, 실은, 사교적인 면도 있어, 평상시는 신사인 체하고 있는 작정입니다만, 자신이 젊었던 무렵의 생활을 다시 생각해 봐도,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만, 그 찬`р후, 사교적인 면과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면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이 일에 관해서도,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고,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도, 기본적으로는, shy로, 조용한 사람입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그 님면은, 격세 유전인가, 아버지 쪽의 조부의 성격의 반동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와 맞선으로, 결혼했습니다만, (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도, (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만), 시골의 지주의 집에서, 유복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친가는, 시골의 소도시의, 회사 경영자(자본가)의 집에서, 유복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 같이, 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만...).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친가는, 전속의 운전기사(driver) 첨부의, 자가용차(자가용,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제이차 세계대전전의, 일본의 시골에서는, 꽤, 굉장한 일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얼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젊은 무렵의 사진을 봐도, Perfume(일본의, 세 명조의, 인기가 높은, 여성, 아이돌(idol) 그룹(group))의, 멤버(member)의 한 사람으로 있다, 아-(혼나, 니시와키 아야카(nishiwaki ayaka))를 닮아 있습니다 w 덧붙여서, 아-(니시와키 아야카(nishiwaki ayaka))는, 결코, 전형적인 미인이라고 하는 얼굴이 아닙니다 w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아-(니시와키 아야카(nishiwaki ayaka))를 닮은 얼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사내 아이보조자( 나의 아버지와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은, 계승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와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의 딸(아가씨)( 나와 동년대의, 나의, 여성의, 사촌(cousin).신장은, 163 cm에서 165 cm위)가, 계승했습니다.

아-(혼나, 니시와키 아야카(nishiwaki ayaka))에 관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Perfume의 3명중, 머리카락이, 중간의 길이의 여성이, 아-(니시와키 아야카(nishiwaki ayaka)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Scotch whisky와 Perfume→
/jp/board/exc_board_8/view/id/2778842/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

모친에게 있어서 아들은, 몇이 되어도 아들이라고 생각합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자체, 이제(벌써) 고령자입니다만, 아버지가(아버지의) 친가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를 만나러 가면, 아버지 쪽의 조모는, 아직도,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무정자(야무지지 못한 자)가 성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제대로, 깨끗이자를 깎으세요」등이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w

아버지 쪽의 조모는, 자세한 일은 모릅니다만, (여학교 시절의 무렵인가) 젊은 무렵, 성악을 하고 있고, 오페라의 곡등도 노래할 기회가 있어, 노래가, 매우 능숙했다고 합니다.


아버지 쪽의 조모(이미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건강하게 살아 있습니다)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유머가 있다(재미있다) 사람으로, 귀에 피어스를 하고 있는 고교생?`후 나(덧붙여서, 나는, 학생(고교생·대학생)의 무렵, 귀의 피어스는, 편이에 열고 있어 최대로 2개 하고 있었습니다)을 보고, 미소년인데 무엇으로 여자 아이와 같이 할 필요가 있다 의 것인지라고 했던 w


전에, 나의 부모님, 나, 나의 지금의 그녀, 나의 남동생, 나의 남동생의 아내로, 시골의 나의 아버지의 친가에 놀러 갔다, 라고 말하는지, 인사를 하러 갔을 때에,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뭐, 미인(뿐)만으로, 부끄러워서, 숨어 버리고 싶다」라고 했던 w

덧붙여서, 그 때, 자원의 낭비인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나의 부모님( 나의 친가)(덧붙여서,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의 자동차인 Mercedes-Benz E-Class (W211)(Mercedes-Benz E-Class중(안)에서는 싼 것입니다), 나의 앞의 자동차인 2대째 토요타(TOYOTA) ARISTO, 나의 남동생의 앞의 자동차인 초대 닛산(nissan) X-Trail의, 3대 자동차를 늘어 놓아(덧붙여서, 나의, 가계(가족의 성질)는, 한 번, 자동차를 사면, 매우 길게 타는(타 잡는 정도의, 작정으로 탄다),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 시골의, 아버지의 친가를 방문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도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내가 어릴 적부터, 매우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습니다).나도,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합니다만, 나의 성격의 그러한 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두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J-pop:다카미네 히데코- 「긴자(ginza) 캉캉딸(아가씨)」→
/jp/board/exc_board_5/view/id/2615756/page/6?&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은 유전으로 정해져?(외가의 조부편)에 계속 된다...



사람은 유전으로 정해져?(외가의 조부편)(은)는 이하입니다.

사람은 유전으로 정해져?(외가의 조부편)→
/jp/board/exc_board_11/view/id/279937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덤.최근의, 나의 투고.


끝없는 열등감을 안고 있는 사람의 특징등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2?&sfl=membername&stx=jlemon
끝없는 열등감을 안고 있는 사람의 특징등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1?&sfl=membername&stx=jlemon
적옥와인(wine)→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8?&sfl=membername&stx=jlemon
인기없는 남자의 취미 랭킹!→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1?&sfl=membername&stx=jlemon
런치 단가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7113?&sfl=membername&stx=jlemon
런치 단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7253?&sfl=membername&stx=jlemon
남자의 습성·여자의 습성→
/jp/board/exc_board_8/view/id/2794408?&sfl=membername&stx=jlemon
프라이빗의 인간 관계(주로 친구 관계)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3?&sfl=membername&stx=jlemon
저렴한(싸다) 닭꼬치가게 2(신쥬쿠조원(torien))→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72 底辺の子供と富裕層の子供が受ける教育の違い (1) jlemon 2019-04-15 982 0
71 女性の9割が肉食系女子になってしまったら? jlemon 2019-04-13 881 0
70 アランドロン等(適当に雑多な内容) jlemon 2019-04-11 829 0
69 恋愛に向く性格・向かない性格 jlemon 2019-04-06 700 0
68 カップルが良い関係を築けるワケ jlemon 2019-04-04 746 0
67 相手のIQを見抜く質問 (2) jlemon 2019-03-29 1160 0
66 モテる男性の体臭 jlemon 2019-03-28 1315 0
65 日本人の幸福度が低いとされる理由? jlemon 2019-03-26 1086 0
64 仕事と運とお金と幸福等に関するまとめ jlemon 2019-03-23 923 0
63 一夜限りで求められる男/結婚で求められる男 (1) jlemon 2019-03-22 975 0
62 ルイ17世の最期 (3) jlemon 2019-03-19 909 0
61 科学者が見出した知能レベルが高い人後編 jlemon 2019-03-16 914 0
60 科学者が見出した知能レベルが高い人前編 jlemon 2019-03-16 917 0
59 父親が娘の人生に与える影響って?  jlemon 2019-03-07 821 0
58 浅草サンバ(Samba)カーニバル(Carnival) (1) jlemon 2019-03-07 913 0
57 人は遺伝と環境でどこまで決まるのか? (1) jlemon 2019-03-04 985 0
56 日本の温泉文化(山梨県でお気に入りの宿) jlemon 2019-02-28 896 0
55 日本の温泉文化(東京近郊、雪と温泉旅館) jlemon 2019-02-28 788 0
54 偏差値70校則なしの高校/金持ち喧嘩せずの理由 jlemon 2019-02-17 1131 0
53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9-02-17 123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