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最近、「生活/文化」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偏差値70で校則なしの高校→
/jp/board/exc_board_8/view/id/2799582?&sfl=membername&stx=jlemon




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


高校、本来なら、これでいいんじゃないのw 個人的には。。。


ちなみに、私の場合w、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は、興味がないので、詳しい事は分かりませんが、今、ピアスをしている事を先生に注意された男子高校生が、先生に暴言をはいて、先生に暴力をふるわれたというニュースが話題となっている様ですが、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をしてをしていましたが、私は、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あった事に加えて(私の弟の場合、実際にそうであった(大人しく優しい良い子であった)と言う面もある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親の前、学校の先生の前を含む、大人の前では、大人しい良い子を演じるのが、とても、ズル賢く上手でした)w、私も、私の弟も、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たので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その辺の所は、簡単にスルー出来ましたw


ちなみに、父方の祖母(既に100歳近い年齢ですが、元気に生きています)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ユーモアがある(面白い)人で、耳にピアスをしている高校生の私を見て、美少年なのに何で女の子のようにする必要があるのかと言いましたw」



以下、おまけ。前回の投稿の、おまけ部分から抜き出して来た物。

以下、前回の投稿。

 煽られた時の正しい対処法w→
/jp/board/exc_board_8/view/id/2799557?&sfl=membername&stx=jlemon




子供が賢くなる11の育て方。昨日の、午後2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アップした14個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私は、自分で、自分の事は、馬鹿だと思っていますw


上の動画の1番目の話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頭がいい子の家には○○が多い→
/jp/board/exc_board_11/view/id/2790355?&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の2番目の話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79855/page/3?&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の4番目の音楽の話に関して。私は、駄目じゃん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うちは、男兄弟二人で、母もピアノとは縁がなかったの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ピアノ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の母は、子供に習い事を熱心にさせるタイプで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小学校中学年の時、何だか、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の娘の音大通っている女子大生のお姉さんの所(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ちゃんと、お姉さんに、バイト代(お月謝)払って、私がピアノを習わされる事になったのですが、私が、お姉さんの家(近所の、母の知り合いの家)に遊びに行っても(まあ、本来的には遊びに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w)、ピアノを真面目に練習せずに、お姉さんに、おねだりして、お姉さんと一緒に、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んでばかりいて、全然、ピアノが上達しなかったら、母に、やる気がないならやめなさいと言われてしまって、結局、ピアノは、全くマスターしないまま止めてしまいましたw 母は、お姉さんに、「ごめんなさいね」とか言ってましたが、何だか、お姉さんに申し訳なかったです。それに凝りて、母は、弟にはピアノを習わせようとし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そのピアノを習っていた音大生のお姉さんには当時高校生の妹がいて、3人で、お菓子を食べたり、ボードゲームをしたりして遊ぶ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でした(何しに行っているんだかと言った感じw)。前に投稿で書きましたが、私の場合、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上の動画の5番目の話に関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私の家族が出た学校に関し、私の父(大学から田舎から東京に出て来ました)は、大学までずっと公立(大学は国立)、私の母、私、私の弟(私の2歳年下。外資系の会社に勤める会社員。既に結婚をし、まだ2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妻・子供達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て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る)は、高校までずっと公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また、さすがに今は、そういう事は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ここだけの話(ここだけの話とは言いながら、今までkjで書いて来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の母も、私も、私の弟も、A学院大学だけを受験する事を条件とすれば、受験の点数いかんに関わらず、母方の祖母のコネでA学院大学に行く事が可能であったと言う、ズルい現実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母は、K大学に行きたかったので、コネは使わなかったのですが、K大学を落っこちて、コネを使わずに普通に受験して受かったA学院大学の英米文学科に進学しました。私は、当時のA学院大学の通学環境で別の大学の方が良かったので、コネを使わないで、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概ね学力が同じ位の第一志望であった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弟は、やはりコネを使わずに受験して、A学院大学も受かったのですが、第一志望であったA学院大学よりも学力が高い別の私立大学に行きました。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意識高い系女子(アメリカVS日本)→
/jp/board/exc_board_8/view/id/27881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の6番目の、ジャグリングに関しては、私は、駄目じゃん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凄いなぁ。私は、子供の頃から、ルービックキューブは大の苦手でw 私の2歳年下の弟は、子供の頃、(子供基準でw)天才的に得意だったんですけどw けん玉でも、テレビゲームでも、子供の遊び(まあ、大人もやるけど)に関しては、概ね、弟に、負けっぱなしでしたw」


上の動画の7番目の話に関して、私は、駄目じゃん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実は、私は、サンマ・鰯の焼き物は、嫌いでもないけど、それ程、好きという訳でもないと言う(実は、生の鯵を焼いた鯵の焼き物は嫌い。開きを焼いた物は、まあまあ好きだけど)。好きな日本食は、寿司・天婦羅・しゃぶしゃぶ・すき焼き・刺身等。ご飯食いではなく、おかず食い。塩むすびの、美味しさは分からず。ご飯がなければパン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パンがなければケーキ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酒飲みであるが甘い物も好きw)と言った感じ。友人等から、時々、お前は日本人か?と言われますw そんな事ないと思うけどな。蕎麦なんかも好きだしw」

以下、参考の投稿。
やっぱり肉が好き→
/jp/board/exc_board_8/view/id/2766519/page/4?&sfl=membername&stx=jlemon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以下、上の動画の8番目の話に関して。。。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髪の毛が、フサフサに生えて生まれて来たというw 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あっ、あと、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


あっ、あと幼稚園当時、恐竜にとても興味があり、幼稚園児基準で恐竜にとても詳しかったので、男子達からは恐竜博士とも呼ばれていましたw 投稿見て、一瞬、幼稚園くらいの頃の事なんて、あまり憶えていないかなと思ったのですが、思い返して見ると、案外、よく憶えているものですねw


以上、私が幼稚園の頃の思い出話ですが、以下、今、簡単に思い出せる、3歳位の頃の私の記憶の例です。

当時、(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によくペロペロと舐められていた事(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は、雄と雌が1匹ずつ。去勢手術を行っていたので、子供は生まなかった。私が生まれた時には、既に存在していて、私が幼い頃・子供の頃、共に過ごした。もちろん、2匹とも、私にも懐いていた。と言うか、大型犬であったので、私の方が、犬に可愛がら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正しいですw   それぞれ、大型犬としては長生きであったが、雄の方が先に死んだ。それぞれ死んだ時に、私は、悲しくて泣きましたが、(子供の頃であったので、記憶が曖昧ですが)、私は、当時、まだ子供であったので、おそらく、それぞれ死んだ時に、号泣したと思います)。

親に買って貰ったプラレールと言う列車のおもちゃ等で、又、ミニカー(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親にミニカーをたくさん買って貰っていました)を実家の廊下で走らせて、夢中で遊んでいた事。

母方の祖父(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ました。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を伴った家族でのお出掛けの際に、私が欲しいと言って、母方の祖父に買って貰った、小学生の男の子くらいの大きさの、とても大きな、何かのアニメ等の(どのアニメ等かは憶えていません)ロボットの人形が実家にあった事。

3歳よりももっと幼い頃の記憶だと思いますが、(私が)手にキリンの人形のおもちゃを持ち(私は、幼い頃・子供の頃、親に動物園・水族館に連れて行って貰う事が大好きでした)、母の腕に抱かれながら、母が私の街の商店街での買い物の際に、母が商店街の店舗の店主のおじさんと立ち話で談笑している光景。」


「子供の頃の明治神宮と言えば、明治神宮に隣接して乗馬クラブがあるのですが、私は、それ程記憶に残っていないのですが(少しは残っています)、私が幼い頃、母が(ちなみに私の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す)、散歩がてら(散歩がてらと言っても電車で5分弱位の場所なのですが)、そこに、よく私に馬を見せに行ったそう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は、子供の頃、博物館が好きで、国立科学博物館や、交通博物館、科学技術館に、よく行きました(幼い時は、親に連れて行ってもらいましたが、小学校4年生頃からは、同じ興味を持つ友達(達)と、小学生だけで、行く様になりました)。ちなみに中学生になってからは、ほとんど行かなくなりました」



上の動画の9番目の話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底なしの劣等感を抱えている人の特徴等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2?&sfl=membername&stx=jlemon
底なしの劣等感を抱えている人の特徴等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1?&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の10番目の話に関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個人的には、子供の頃は、思い出作りやその後の人格形成等の為に思いっきり遊んだ方がいいと思います^^ 私みたいに小学校から大学までずっと遊んでいたら駄目人間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w 小学校時における勉強の出来る出来ないは、その後の(中学以降の)、勉強の出来る出来ないに、それ程大きな関連性を有していないと思います。」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子供の頃によく遊んだゲーム→
/jp/board/exc_board_11/view/id/2790346?&sfl=membername&stx=jlemon


上の動画の11番目の話に関して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底なしの劣等感を抱えている人の特徴等前編」と「底なしの劣等感を抱えている人の特徴等後編」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童貞は25%幸せは50%遺伝で決まるそう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798129?&sfl=membername&stx=jlemon
人は遺伝で決まる?(父方の祖父編)→
/jp/board/exc_board_11/view/id/2799373?&sfl=membername&stx=jlemon
人は遺伝で決まる?(母方の祖父編)→
/jp/board/exc_board_11/view/id/2799372?&sfl=membername&stx=jlemon
兄弟姉妹ありと一人っ子の違い→
/jp/board/exc_board_11/view/id/2789819?&sfl=membername&stx=jlemon
友人選びは重要なようです→
/jp/board/exc_board_11/view/id/2787203?&sfl=membername&stx=jlemon


以上、最近、「生活/文化」掲示板に行った、「偏差値70で校則なしの高校」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は、最近、他の掲示板に行った、「金持ちは何故喧嘩をしないのか?」と言う投稿です。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金持ちはなぜケンカをしないのか!? この前、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の一人と二人で飲んでいた時に、ちょっと話した話題で、今、ちょっと適当に、you tubeで検索して出て来て、見てみた動画です。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page/4?&sfl=membername&stx=jlemon





理想の大人について考える。


















参考に、以下「」内。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お金に対する考え方です。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前にkj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アップ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kjにアップした事がある45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友人選びは重要なようです」と言う投稿(上でリンクを付けています)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うーん、私は、地位と名誉はいらないな。私の生きる目的は、幸せに生きる事なのですが、私は、自分自身の幸せの定義には、地位も名誉も入っていません。また、金も、労力・時間との兼ね合いで、必要以上はいり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

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ない事、無駄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倹約をし)、堅実に、お金を使いますが、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主義です。もっとも、何事も、ほどほどにと言った感じで、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


「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ますが、あくせく働いて何十億とか稼いでいる人を、全く羨ましいと思いません。そもそも、私の能力から言って(私は、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何十億稼ぐ事なんて出来ないですし(仮に出来たとしても私の能力ならば、物凄い労力・努力・苦労が必要とな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何十憶稼いだら・稼いだで、私は、お金を使いたい事があるんですよ。私は、古い建物が好きなので、取り壊しの危機にある古い価値のある建物とその土地を買い取って、建物を保存するとか)、私にとっては、彼女(自分が好きな女性)や親しい友人達と過ごす時間の方が大切だからです。」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周りの5人の平均が自分?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7/page/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且つ、自分自身の人生の幸せの評価の基準を他者(他人)との比較に置いていない事から、私は他人に対して、妬むという感情を持つ事がありません。





















見た目が最も老けるストレスが判明。前にkjで、アップした動画。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意識高い系女子(アメリカVS日本)」と言う投稿(上でリンクを付けています)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間関係を、お金に換算すると。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です。


カラオケで男子が歌っていると引いちゃう曲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90417/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お金で幸せを買える人、買えない人の3つの違いとは。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85061/page/2?&sfl=membername&stx=jlemon







最近、彼女と、この様な、イケメンのTikTok動画を、幾つか、you tubeで、見たのですが、彼女は、この様な、少年は、ルックス的にも、ガキっぽ過ぎて、全く来ない・全く魅力を感じ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紳士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5?&sfl=membername&stx=jlemon



先週の木曜日は、夕食は、仕事を終えた後、たまにしか会わない、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下の、女性の友人2人と待ち合わせて、外食で食べたのですが(以下の参考の投稿の、おまけ部分を参照)、昨日、我が家で、彼女と2人で、夕食を食べた際に、短い話題であったのですが、彼女にどうだったと聞かれ(ちなみに、彼女は、その女性の友人2人とは面識がありません)、その話題の一部として、「(その女性の友人2人に)何だか知らないけど、紳士と言われた」と言ったら、彼女に、「紳士的な所も、大好き」と言われました(ちなみに、彼女は、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モテる男性の初デート(ツッコミながら見るw)→
/jp/board/exc_board_8/view/id/2751312?&sfl=membername&stx=jlemon




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と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動画(おそらく全部で11個)以外見ていません。実は、女性は、男性のファッションについては、一般的には、多くを求めていないと言うw 














今、you tubeで、「紳士」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の中から、適当に見てみた動画。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前にkjで、使用した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7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
DVしやすい男の5つの特徴。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実は、もう日付が変わって今日になってしまっていましたが)、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昨日の夜10時から11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ほぼ、今まで、kjにアップした事がある23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以下、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投稿。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8102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が髪を触る心理って?/ツンデレカフェ他→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私の投稿の他に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より。。。

写真見て泣いちゃった女の子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640579/page/14?&sfl=membername&stx=jlemon

「紳士になると言う事は、どう言う事かと言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ないで下さい。

女性と二人きりで飲んだり・食事をしたりする時は、下心を持ったり、見返りを求めずに、美味しい物を食べて・飲んで、笑顔の女性と、楽しく会話をするだけで、十分、満足で幸せと言った気持ちでいて下さい。」




以上、前に行った、「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及び参考の投稿。

赤玉ワイン(wine)→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8?&sfl=membername&stx=jlemon
モテない男の趣味ランキング!→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1?&sfl=membername&stx=jlemon
ランチ単価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7113?&sfl=membername&stx=jlemon
ランチ単価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797253?&sfl=membername&stx=jlemon
見た目が最も老けるストレス/大磯ロングビーチ→
/jp/board/exc_board_8/view/id/2796830?&sfl=membername&stx=jlemon
プライベートの人間関係(主に友人関係)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3?&sfl=membername&stx=jlemon
チープな(安い)焼き鳥屋2(新宿鳥園(torien))→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2?&sfl=membername&stx=jlemon
東京disney resortの食べ物→
/jp/board/exc_board_16/view/id/2795522?&sfl=membername&stx=jlemon
東京 今と昔→
/jp/board/exc_board_16/view/id/2795040?&sfl=membername&stx=jlemon
横浜(音楽と共に)→
/jp/board/exc_board_16/view/id/2795039?&sfl=membername&stx=jlemon
いつも幸せな人が実践している習慣→
/jp/board/exc_board_50/view/id/2793813?&sfl=membername&stx=jlemon
希望という名の光→
/jp/board/exc_board_50/view/id/2793812?&sfl=membername&stx=jlemon
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793811?&sfl=membername&stx=jlemon
運が悪い人の特徴→
/jp/board/exc_board_50/view/id/2789833?&sfl=membername&stx=jlemon
人生の価値は何を与えたかで決ま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82321?&sfl=membername&stx=jlemon
日本人にも様々な考えがあ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78100?&sfl=membername&stx=jlemon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
/jp/board/exc_board_50/view/id/2776087?&sfl=membername&stx=jlemon


편차치 70 교칙 없음의 고교/부자 싸움하지 않고의 이유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최근, 「생활/문화」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편차치 70으로 교칙 없음의 고교→
/jp/board/exc_board_8/view/id/279958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zpa1pDEYr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


고교, 본래라면, 이것으로 좋은거 아니야 w 개인적으로는...


덧붙여서, 나의 경우 w,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는, 흥미가 없기 때문에, 자세한 일은 모릅니다만, 지금, 피어스를 하고 있는 일을 선생님에게 주의받은 남자 고교생이, 선생님에게 폭언을 입고, 선생님에게 폭력을 휘둘러졌다고 하는 뉴스가 화제가 되고 있는 님입니다만,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를 해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인 일에 가세하고( 나의 남동생의 경우, 실제로 그랬다 (얌전하고 상냥한 좋은 아이였다)라고 하는 면도 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부모의 앞, 학교의 선생님의 앞을 포함한, 어른의 앞에서는, 얌전한 좋은 아이를 연기하는 것이, 매우, 즐 영리하고 능숙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으므로 w( 나의 남동생에 대해 (은)는,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그 근처의 곳은, 간단하게 스르 할 수 있었던 w


덧붙여서, 아버지 쪽의 조모(이미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건강하게 살아 있습니다)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유머가 있다(재미있다) 사람으로, 귀에 피어스를 하고 있는 고교생인 나를 보고, 미소년인데 무엇으로 여자 아이와 같이 할 필요가 있다 의 것인지라고 했던 w」



이하, 덤.전회의 투고의, 덤부분으로부터 뽑아내 온 것.

이하, 전회의 투고.

부추겨졌을 때가 올바른 대처법w→
/jp/board/exc_board_8/view/id/279955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ulGAJMzVF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아이가 영리해지는 11의 육아 방법.어제의, 오후 2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14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스스로, 자신의 일은, 바보같다고 생각하는 w


위의 동영상의 1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머리가 좋은 아이의 집에는00이 많다→
/jp/board/exc_board_11/view/id/2790355?&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의 2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성의 확실한 떨어뜨리는 방법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79855/page/3?&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의 4번째의 음악의 이야기에 관해서.나는, 안되잖아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집은, 남자 형제 둘이서, 어머니도 피아노와는 인연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피아노는 없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이에게 배워 일을 열심히 시키는 타입에서는 전혀 없었습니다만, 내가, 초등학교 중학년때, 무엇인가, 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의 딸(아가씨)의 음대 다니고 있는 여대생의 언니(누나) 곳(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제대로, 언니(누나)에게, 아르바이트대(월사) 지불하고, 내가 피아노를 가르쳐지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내가, 언니(누나)의 집(근처의, 어머니의 아는 사람의 집)에 놀러 가도(뭐, 본래적으로는 놀러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피아노를 성실하게 연습하지 않고 , 언니(누나)에게, 조르고 , 언니(누나)와 함께,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놀고만 있고, 전혀, 피아노가 능숙해지지 않았으면, 어머니에게, 의지가 없으면 그만두세요라고 말해져 버리고, 결국, 피아노는, 전혀 마스터 하지 않는 채 멈추어 버렸던 w 어머니는, 언니(누나) 에, 「미안해요」(이)라고말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언니(누나)에게 미안했습니다.거기에 열중해라고, 어머니는, 남동생에게는 피아노를 가르칠 수 있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w

덧붙여서, 그 피아노를 배우고 있던 음대생의 언니(누나)에게는 당시 고교생의 여동생이 있고, 3명으로, 과자를 먹거나 보드게임을 하거나 해 노는 일도 적지 않았습니다(뭐하러 가고 있는거야일까하고 말한 느낌 w).전에 투고로 썼습니다만, 나의 경우,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위의 동영상의 5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이 나온 학교에 관해, 나의 아버지(대학에서 시골에서 도쿄로 나왔습니다)는, 대학까지 쭉 공립(대학은 국립), 나의 모, 나, 나의 남동생( 나의 2세 연하.외자계의 회사에 근무하는 회사원.이미 결혼을 해, 아직 2명 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고, 아내·아이들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정인가라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다)는, 고등학교까지 두(와)과 공립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미션계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조모의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하게 지내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아마 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는 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또, 과연 지금은, 그러한 일은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기만의 이야기(여기만의 이야기라고는 말하면서, 지금까지 kj로 써 와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도, 나도, 나의 남동생도, A학원 대학만을 수험하는 일을 조건이라고 하면, 수험의 점수 여하에 관련되지 않고, 외가의 조모의 커넥션으로 A학원 대학에 가는 것이 가능했다고 하는, 즐 있어 현실도 있었던 w

덧붙여서, 어머니는, K대학에 가고 싶었기 때문에, 커넥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만, K대학을 떨어지고,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표`£하에 수험해 합격한 A학원 대학의 영미 문학과에 진학했습니다.나는, 당시의 A학원 대학의 통학 환경에서 다른 대학이 좋았기 때문에, 커넥션을 사용하지 말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대체로 학력이 같은 정도의 제일 지망인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남동생은, 역시 커넥션을 사용하지 않고 수험하고, A학원 대학도 합격했습니다만, 제일 지망인 A학원 대학보다 학력이 높은 다른 사립 대학에 갔습니다.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있거나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하고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이하, 참고의 투고.
의식 높은 계 여자(미국 VS일본)→
/jp/board/exc_board_8/view/id/27881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의 6번째의, 저글링에 관해서는, 나는, 안되잖아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굉장하다.나는, 어릴 적부터, 루빅큐브는 대단한 서투르고 w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어릴 적, (아이 기준으로 w) 천재적으로 자신있었습니다지만 w 검 구슬에서도, 텔레비젼 게임에서도, 아이의 놀이(뭐, 어른도 하는데)에 관해서는, 대체로, 남동생에게, 지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w」


위의 동영상의 7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 나는, 안되잖아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실은, 나는, 꽁치·정어리의 구이는, 싫지도 않지만, 그렇게, 좋아라고 하는 것도 아니다고 한다( 실은, 생의소를 구운 소의 구이는 싫다.열림을 구운 것은, 그저 좋아하지만).좋아하는 일식은, 스시·튀김·샤브샤브·스키야키·생선회등.밥식 있어가 아니고, 반찬 먹어.소금 결말의, 맛있음은 알지 못하고.밥이 없으면 빵을 먹으면 되지 않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않아(술꾼이지만 단 것도 좋아해 w)라고 한 감 글자.친구등으로부터, 가끔, 너는 일본인인가?이렇게 말해지는 w 그런 일 없다고 생각하지만.소바도 좋아하고 w」

이하, 참고의 투고.
역시 고기를 좋아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66519/page/4?&sfl=membername&stx=jlemon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위의 동영상의 8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머리카락이, 후사후사에 나 태어났다고 하는 w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 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아, 그리고,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뭐, 내가 이겼지만 w).


아, 앞으로 유치원 당시 , 공룡에 매우 흥미가 있어, 유치원아 기준으로 공룡에 매우 자세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서는 공룡 박사라고도 불리고 있었던 w 투고 보고, 일순간, 유치원만한 무렵의 일은, 별로 기억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다시 생각해 보면, 의외로, 잘 기억하고 있는 것이군요 w


이상, 내가 유치원의 무렵의 추억이야기입니다만, 이하, 지금, 간단하게 생각해 낼 수 있는, 3세 정도의 무렵의 나의 기억의 예입니다.

당시 ,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에 자주(잘) 날름날름얕볼 수 있고 있던 일(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 (은)는, 수컷과 암컷이 1마리씩.거세 수술을 실시하고 있었으므로, 아이는 낳지 않았다.내가 태어났을 때에는, 이미 존재하고 있고,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모두 보냈다.물론, 2마리 모두, 나에게도 따르고 있었다.이렇게 말하는지, 대형개였으므로, 제 쪽이, 개에게 귀여워해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릅니다 w 각각, 대형개로서는 장수였지만, 수컷이 먼저 죽었다.각각 죽었을 때에, 나는, 슬퍼서 울었습니다만, (어릴 적이었으므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나는, 당시 , 아직 아이였으므로, 아마, 각각 죽었을 때에, 통곡 했다고 생각합니다).

부모에게 사 받은 플라스틱 레일이라고 하는 열차의 장난감등으로, 또, 미니카(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부모에게 미니카를 많이 사 받고 있었습니다)를 친가의 복도에서 달리게 하고, 열중해서 놀고 있던 일.

외가의 조부(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를 따른 가족으로의 나가 시에, 나를 갖고 싶다고 하고, 외가의 조부에게 사 받은, 초등 학생인 사내 아이만한 크기의, 매우 큰, 무엇인가의 애니메이션등의(어느 애니메이션등인가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로봇의 인형이 친가에 있던 일.

3세보다 더 어릴 적의 기억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손에 기린의 인형의 장난감을 가져( 나는, 어릴 적·어릴 적, 부모에게 동물원·수족관에 데려서 가서 받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 어머니의 팔에 안기면서, 어머니가 나의 거리의 상가에서의 쇼핑 시에, 어머니가 상가 의 점포의 점주의 아저씨와 서서 이야기로 담소하고 있는 광경.」


「어릴 적의 메이지 신궁이라고 말하면, 메이지 신궁에 인접해 승마 클럽이 있다의입니다만, 나는, 그렇게 기억에 남지 않습니다만(조금은 남아 있습니다), 내가 어릴 적, 어머니가(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입니다), 산책할 겸(산책할 겸이라고 해도 전철로 5분 약위의 장소입니다만), 거기에, 자주(잘) 나에게 말을 보이러 갔다고 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으로,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 나는, 어릴 적, 박물관을 좋아하고, 국립 과학박물관이나, 교통 박물관, 과학기술관에, 자주 갔던(어릴 때는, 부모에게 데려서 가 주었습니다만, 초등학교 4 학년무렵부터는, 같은 흥미를 가지는 친구(들)와 초등 학생만으로, 가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덧붙여서 중학생이 되고 나서는, 거의 가지 않게 되었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9번째의 이야기에 관계되어 (이)라고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끝없는 열등감을 안고 있는 사람의 특징등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2?&sfl=membername&stx=jlemon
끝없는 열등감을 안고 있는 사람의 특징등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8781?&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의 10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개인적으로는, 어릴 적은, 추억 만들기나 그 후의 인격 형성등을 위해 마음껏 노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나같이 초등학교로부터 대학까지 쭉 놀고 있으면 타목인간이 되어 버립니다만 w 초등학교시에 있어서의 공부를 할 수 있는 할 수 없는은, 그 후의(중학 이후의), 공부를 할 수 있는 할 수 없는 , 그렇게 큰 관련성을 가지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어릴 적에 잘 논 게임→
/jp/board/exc_board_11/view/id/2790346?&sfl=membername&stx=jlemon


위의 동영상의 11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끝없는 열등감을 안고 있는 사람의 특징등 전편」과「끝없는 열등감을 안고 있는 사람의 특징등 후편」을 참조해 주세요.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동정은 25%행복은 50%유전으로 정해진다고 합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98129?&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은 유전으로 정해져?(아버지 쪽의 조부편)→
/jp/board/exc_board_11/view/id/2799373?&sfl=membername&stx=jlemon
사람은 유전으로 정해져?(외가의 조부편)→
/jp/board/exc_board_11/view/id/2799372?&sfl=membername&stx=jlemon
형제 자매있음으로 독자의 차이→
/jp/board/exc_board_11/view/id/2789819?&sfl=membername&stx=jlemon
친구 선택은 중요한 것 같습니다→
/jp/board/exc_board_11/view/id/2787203?&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최근, 「생활/문화」게시판에 간, 「편차치 70으로 교칙 없음의 고등학교」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는, 최근, 다른 게시판에 간, 「부자는 왜 싸움을 하지 않는 것인지?」라고 하는 투고입니다.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3yaZYqo8i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부자는 왜 싸움을 하지 않는 것인가! 일전에, 친한 술친구의 여성의 한 명으로 둘이서 마시고 있었을 때에, 조금 이야기한 화제로, 지금, 조금 적당하게, you tube로 검색해 나오고, 본 동영상입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재미있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O3ECSvmd9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상의 어른에게 대해서 생각한다.


















참고에, 이하 「」 안.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돈에 대한 생각입니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5aFKrM77r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kj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올라가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일이 있다 45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친구 선택은 중요한 것 같습니다」라고 하는 투고(위에서 링크를 붙이고 있습니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2KgrMFt8Y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응, 나는, 지위와 명예는 필요 없는데.내가 사는 목적은, 행복하게 사는 일입니다만, 나는, 자기 자신의 행복의 정의에는, 지위도 명예도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또, 돈도, 노력·시간과의 균형으로, 필요 이상은 필요 없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지 않은 것, 쓸데 없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검약을 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합니다만,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하는 주의입니다.무엇보다, 무슨 일도, 적당히라고 한 느낌으로,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분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악착같이 일해 몇십억이라든지 벌고 있는 사람을, 완전히 부럽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원래, 나의 능력으로부터 말하고( 나는,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몇십억 버는 일은 할 수 없으며(만일 할 수 있었다고 해도 나의 능력이라면, 무서운 노력·노력·고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몇십억 벌면·벌었다로, 나는, 돈을 사용하고 싶은 일이 있다 응이에요.나는, 낡은 건물을 좋아해서, 해체의 위기에 낡은 가치가 있는 건물과 그 토지를 매입하고, 건물을 보존한다든가), 나에게 있어서는, 그녀(자신을 좋아하는 여성)나 친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하기 때문에입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주위의 5명의 평균이 자신?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65207/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G8eU8ACXR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 한편, 자기 자신의 인생의 행복의 평가의 기준을 다른 사람(타인)이라는 비교에 두지 않은 것으로부터, 나는 타인에 대해서, 시기한다고 하는 감정을 가지는 것이 없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cH10E212K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외형이 가장 늙는 스트레스가 판명.전에 kj로, 올라간 동영상.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의식 높은 계 여자(미국 VS일본)」라고 하는 투고(위에서 링크를 붙이고 있습니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iz1ydCjxN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인간 관계를, 돈으로 환산하면.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입니다.


가라오케에서 남자가 노래하고 있으면 당겨버리는 곡이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90417/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yEvlu_MfH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 사람, 살 수 없는 사람의 3개의 차이란.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인은 단순 바보같은가?→
/jp/board/exc_board_8/view/id/2785061/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Ev1VjtkA_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최근, 그녀와 이와 같은, 이케멘의 TikTok 동영상을, 몇인가, you tube로, 보았습니다만, 그녀는, 이와 같은, 소년은, 룩스적으로도, 녀석 너무 같아서, 전혀 오지 않는·전혀 매력을 느끼지 않는다고 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신사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5?&sfl=membername&stx=jlemon



지난 주의 목요일은, 저녁 식사는, 일을 끝낸 후, 이따금 밖에 만나지 않는, 나보다, 훨씬 더(쭉) 연하의, 여성의 친구 2명으로 만나고, 외식으로 먹었습니다만(이하의 참고의 투고의, 덤부분을 참조), 어제, 우리 집에서, 그녀와 2명으로, 저녁 식사를 먹었을 때에, 짧은 화제였습니다만, 그녀에게 어땠어요 라고 (들)물어(덧붙여서, 그녀는, 그 여성의 친구 2명과는 안면이 없습니다), 그 화제의 일부로서 「(그 여성의 친구 2명에게) 왠지 모르지만, 신사라고 말해졌다」라고 하면, 그녀에게, 「신사적인 곳도, 너무 좋아」라고 해졌던(덧붙여서, 그녀는,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기있는 남성의 첫데이트(특코미면서 보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75131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tdDPD2xG5I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아마 전부 11개)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실은, 여성은, 남성의 패션에 대해서는, 일반적으로는, 대부분을 요구하지 않다고 하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_zBenBtLx_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지금, you tube로, 「신사」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중에서, 적당하게 본 동영상.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사용한 일이 있어요.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7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BlvnF8H_sI"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 width="560" height="315" frameborder="0"></iframe>
DV 하기 쉬운 남자의 5개의 특징.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실은, 이제(벌써) 일자가 바뀌고 오늘이 되어 버리고 있었습니다만),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어제 밤 10시부터 11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일이 있다 23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투고.

여성이 남성에게 탔으면 좋은 차+성희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8102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이 머리카락을 손대는 심리는?/튼데레카페외→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나의 투고 외에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보다...

사진 보고 울어 버렸다 여자 아이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640579/page/14?&sfl=membername&stx=jlemon

「신사가 된다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담보를, 모두, 요구하지 말아 주세요.

여성과 둘이서로 마시거나·식사를 하거나 할 때는, 속셈을 가지거나 담보를 요구하지 않고 , 맛있는 것을 먹어·마시고, 웃는 얼굴의 여성과 즐겁게 회화를 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하고 다행히 말한 기분으로 있어 주세요.」




이상, 앞에 간,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인은 단순 바보같은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 및 참고의 투고.

적옥와인(wine)→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8?&sfl=membername&stx=jlemon
인기없는 남자의 취미 랭킹!→
/jp/board/exc_board_8/view/id/2797691?&sfl=membername&stx=jlemon
런치 단가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7113?&sfl=membername&stx=jlemon
런치 단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797253?&sfl=membername&stx=jlemon
외형이 가장 늙는 스트레스/오이소 롱 비치→
/jp/board/exc_board_8/view/id/2796830?&sfl=membername&stx=jlemon
프라이빗의 인간 관계(주로 친구 관계)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3?&sfl=membername&stx=jlemon
저렴한(싸다) 닭꼬치가게 2(신쥬쿠조원(torien))→
/jp/board/exc_board_8/view/id/2794292?&sfl=membername&stx=jlemon
도쿄 disney resort의 음식→
/jp/board/exc_board_16/view/id/2795522?&sfl=membername&stx=jlemon
도쿄 지금옛날→
/jp/board/exc_board_16/view/id/2795040?&sfl=membername&stx=jlemon
요코하마(음악과 함께)→
/jp/board/exc_board_16/view/id/2795039?&sfl=membername&stx=jlemon
언제나 행복한 사람이 실천하고 있는 습관→
/jp/board/exc_board_50/view/id/2793813?&sfl=membername&stx=jlemon
희망이라고 하는 이름의 빛→
/jp/board/exc_board_50/view/id/2793812?&sfl=membername&stx=jlemon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793811?&sfl=membername&stx=jlemon
운이 나쁜 사람의 특징→
/jp/board/exc_board_50/view/id/2789833?&sfl=membername&stx=jlemon
인생의 가치는 무엇을 주었는지로 정해진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82321?&sfl=membername&stx=jlemon
일본인에도 님 들인 생각이 있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78100?&sfl=membername&stx=jlemon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
/jp/board/exc_board_50/view/id/2776087?&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72 底辺の子供と富裕層の子供が受ける教育の違い (1) jlemon 2019-04-15 982 0
71 女性の9割が肉食系女子になってしまったら? jlemon 2019-04-13 881 0
70 アランドロン等(適当に雑多な内容) jlemon 2019-04-11 829 0
69 恋愛に向く性格・向かない性格 jlemon 2019-04-06 700 0
68 カップルが良い関係を築けるワケ jlemon 2019-04-04 746 0
67 相手のIQを見抜く質問 (2) jlemon 2019-03-29 1160 0
66 モテる男性の体臭 jlemon 2019-03-28 1315 0
65 日本人の幸福度が低いとされる理由? jlemon 2019-03-26 1086 0
64 仕事と運とお金と幸福等に関するまとめ jlemon 2019-03-23 923 0
63 一夜限りで求められる男/結婚で求められる男 (1) jlemon 2019-03-22 975 0
62 ルイ17世の最期 (3) jlemon 2019-03-19 909 0
61 科学者が見出した知能レベルが高い人後編 jlemon 2019-03-16 914 0
60 科学者が見出した知能レベルが高い人前編 jlemon 2019-03-16 917 0
59 父親が娘の人生に与える影響って?  jlemon 2019-03-07 821 0
58 浅草サンバ(Samba)カーニバル(Carnival) (1) jlemon 2019-03-07 913 0
57 人は遺伝と環境でどこまで決まるのか? (1) jlemon 2019-03-04 984 0
56 日本の温泉文化(山梨県でお気に入りの宿) jlemon 2019-02-28 896 0
55 日本の温泉文化(東京近郊、雪と温泉旅館) jlemon 2019-02-28 788 0
54 偏差値70校則なしの高校/金持ち喧嘩せずの理由 jlemon 2019-02-17 1131 0
53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9-02-17 123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