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少し前に(7月27日に)、「生活/文化」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の再投稿ですが、一部、内容を変えています。


夫婦関係が良好な男性が皆やっている事→
/jp/board/exc_board_8/view/id/288394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子育てはもっと人に頼るべき!→
/jp/board/exc_board_50/view/id/2871765?&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ちなみに江原啓之さん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た2つしか見ていません。この動画の話は、4分30秒あたりまで聞いて、後は、風水みたいな話になるみたいなので(江原啓之さんは、風水みたいなものをやる人なのかな?)、私は、そのような事には、全く、興味がないので、聞い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以下の話は、この動画の4分30秒あたりまでの話の感想なのですが、個人的には、何を言ってい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変わらなければいけないのは奥さん(妻)の方ではなく、夫の方であると思います。奥さん(妻)は、こんな夫は離婚を盾に取って脅し、夫の意識を変えた方が良いと思います。江原啓之さん、男に対して甘過ぎる。才能がないのか(能力がないのか)、努力が足りないのか、運がないのか、何れにしても、アルバイトにせよ何にせよ奥さんを働きに出さなければならない程金を稼げないのは夫自身の責任であるのだから(その事自体は仕方ないならそれはそれで良いと思います)、その分、家の家事を手伝え!と言った感じです。








動画は、借り物。女性が自己チューである本当の理由 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ちなみに、私は、武田邦彦さんの話の動画は、今までkjで紹介した11個しか見ていません。また、武田邦彦さんは、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どんな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

上の動画の話において、武田邦彦さんは、男女別学に関して述べていますが、うーんどうかな。。。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デートにおいて、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は、出来て当たり前と言った事で、そんなに難しく考える必要はないと思います。私は、性格に、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がw、そんな私でさえ、昔から(若い頃から)、自然に(自然体でスマートに)、出来ているのですから。

ちなみに、浴衣(yukata)の女性とデートする時は、普段のデートに比べて、より一層、女性に対して、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事が必要です。例えば、デートの際には、女性の歩く速度に合わせて歩く必要がありますが、女性は、浴衣(yukata)を着ると、普段よりも、歩く速度が遅くなる事に特に留意する事等です。浴衣(yukata)は、現代(洋服)の軽い夏服に比べると、やはり、色々と大変な面がある服装です。男性は、女性が、浴衣(yukata)を着る事によって、洋服に比べて、物理的・心理的に大変な点を、さり気なく、スマートに、出来るだけカバーしてあげる事が必要です。せっかく、女性が、お洒落をして、浴衣(yukata)で来てくれているのだから、男性は、それ位の事をして当たり前です。

中学生の時、初めて、浴衣(yukata)を着た女の子と、私の街の(前述の通り、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毎年9月に行われます)に、デートで(二人きりで)行った時、何だか、男として、一段階、大人になれたような(成長出来たような)気分にな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は14歳の時(中学2年生の後半の時)、女性と交際し始めましたが、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男の子が早い時期から、しっかりと女の子と交際すると言うのは、男の子の精神的な自立や自己中心的でなく他人を思いやる心養う、早く精神的に大人になると言った教育面においても良い事だ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は、幼稚園・小学校・中学校・高校・大学と全て、男女共学でした。

ちなみに、私は、女性は、母体としての自分を守る為、子供を守る為、自分の家族・家庭を守る為、基本、自己中心的であるのは、当たり前の事(自然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基本的には、女性が、自己中心的である事に関して、何が悪いの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の仕草と脈ありサイ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    →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page/1?&sfl=membername&stx=nnemon

ミラーニューロンの話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金持ち喧嘩せずの理由。前に行った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2個の、この動画作成者の話については、聞いて、全く問題のない話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2個しか見ていません)。




「常識人間」では成功できない 〜日本人が信じる間違いだらけの常識〜(昨日の夜、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IEOOdpMWlzg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が付き合いたい男の年収は?→

/jp/board/exc_board_8/view/id/2879936?&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すぐ下で、紹介する動画(「資格取るより年収が上がる科学的方法がこちら。労働時間が減るおまけ付き」)の中で、上で紹介した動画(「常識人間」では成功できない 〜日本人が信じる間違いだらけの常識〜)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事を言ってい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私の資格に関する文です。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は、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戦後は、おそらく農地改革により没落した)の娘で、地元の私立のミッション系の女学校を卒業した後、東京のA学院大学に進学しました。母方の祖母は、女子大生時代、祖母の実家(祖母の父)の、麻布の東京の別宅に暮らし、身の回りの世話は、お抱えの女中さん達にやって貰っていたよう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女学校ではカナダ人の女性(だったかな?)の先生に親しんでいて、大学でも、外国人(おそらく北米)の先生に接する機会があったのでしょう。古い人の割には、少し英語は話せました(発音も良かったw)。


以上の事から実家では、(私が子供の頃、それを読んで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英語の雑誌を定期購読していたり、英字新聞をとっていたり、母がよくFENの音楽番組等を聴いたりしていて、幼い頃から、英語自体には、慣れる環境にあり、また、帰国子女と言える程の期間ではなく、また、住むよりも滞在し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ふさわしいと言った短い期間ではあるのですが、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又、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する等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弟も、大学生の時、アメリカの大学に1年間留学したのですが、弟は、その事に関して、私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の真似をしました))。したがって、私の話す英語は、発音も含めて、アメリカ英語ですw

ちなみに、私は、中学・高校の英語の授業は好きでしたし、勉強も、全く苦になりませんでした。私は高校時代(高校1年の時か2年の時かどちらか忘れた)に一回の受験で英検準1級を取ったのですが、英検準1級ともなると基本的な日常会話程度では使わないような単語も憶え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が、単語を憶えるのも全く苦ではなかったですし、又、当時、まだ青くて、授業の時間、当てられて教科書を朗読する時、発音が良くて、かっこいいアピールが出来る事も快感に思っていましたw ちなみに、過去に付き合っていた女の子に、(その子は付き合う前から、私が外国人と英語で話したりするのを見て(聞いて)いたのですが)、付き合った後、「○○くんて、前から、漢字が読めない人なのかなと言う印象を勝手に持っていた」と言われた事がありますw」

「私は、合気道1級ですけどw、1級じゃだめなんですかっw(ちなみに、私の弟は空手黒帯ですw)。どうでもいいけど、私、日商簿記1級持ってますw 大学1年の時取ったのですが、暇で、何かの役に立つかなと思って簿記の勉強始めたら、案外面白くて、はまってしまってw」

私の合気道の習い事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資格取るより年収が上がる科学的方法がこちら。労働時間が減るおまけ付き(3月1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xUCi0Vg0neg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最も強力かつ簡単な友情の作り方〜シカゴ大研究から(3月2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gEN6UWQK7lY

「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話として、前述の通り、私は、大学1年生の時、暇で、何かの役に立つかなと思って簿記の勉強始めたら、案外面白くて、はまってしまって、大学1年の時、日商簿記1級を取っているのですが、大学生の時、同じ大学に通う、可愛い系の美人の女の子に、簿記を教えて、教えてと、せっつかれて、丁寧に、みっちりと教えると言う訳ではなく、分からない所の質問に答えると言った形で、定期的に、短時間で教え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女の子は、毎回、お礼にと、お菓子(スーパーやコンビニで売っているような、大手菓子会社の安いお菓子ばかりでしたが)を持って来てくれて、二人で、お菓子を、一緒に食べていたのですが、なる程、その女の子に手を出してしまいました(←出したんかいっ!w ごめんなさい。若い頃は、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は、日商簿記1級を、独学で取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も、日商簿記2級まで独学で取りました(その女の子は、日商簿記1級は「私は無理」と言っていて、私も勧めなかったので、目指しません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甘い物も好き →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30/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ライバルが多そうな相手をゲットする為の、デート戦略について(3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VJgs3s2Anfs


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いう話として、前述の通り、私は、大学生の時、同大学の、後輩の女の子に、定期的に、簿記を教えていたのですが、教える日にち・時間は、具体的に何曜日の何時と決まっている訳ではなく、私が、前日から数日前に私が空いている日・時間を連絡する形だ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は、自分の予定と合わなかった場合、よく、自分の取っている大学の授業をさぼってまで、また自分の予定をキャンセルしてまで、私に簿記を教わ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今まで、女性との出会いには、恵まれて来ているの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婚活なる物をした事がありません。私の弟も、生まれてから今まで、婚活なる物をした事がな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上の動画で、年収800万円以上の30代男性と、年齢32歳までの美女とありますが、弟の結婚は、正に、その組み合わせ(年収800万円以上の30代男性と年齢32歳までの(20代の)美女)の結婚でしたw 弟は、東京のW大学という私立大学を卒業し、身長は、178cmから179cm位(痩せ型の体型です)なので、弟は、まあ、3高男性であると言えるでしょうw ちなみに、弟と弟の奥さんが知り合って交際する(後に結婚する)きっかけとなったのは、合コン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4年制の女子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の弟の奥さん(妻)は、S和女子大学と言う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が、三軒茶屋にある、S和女子大学は、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悪友・悪友達と文化祭に女子大生をナンパしに行って、後日、ナンパして電話番号聞き出した女子大生とデートしたり仲良くなったり、同大学の女子大生達と合コンして王様ゲームをして楽しんだりしたという事で馴染みがありw、私の2歳年下の弟は、学生時代は馴染みはなかったが、合コンで知り合って、交際し、結婚した、弟よりもかなり年下の妻(結婚前は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員・弟と結婚後は主婦)の出た大学が、S和女子大学で、私と弟、それぞれ、別な意味でそれぞれ馴染み・縁のある女子大学ですw」


私の弟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と弟→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27/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やりたい事がない受け身で生きる状況を脱す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850929/page/3?&sfl=membername&stx=nnemon
凡人が天才に勝てない理由?→
/jp/board/exc_board_11/view/id/2877378?&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以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3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この動画作成者は、どんな人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私は、少なくとも、下の動画作成者の言う、日本人ではないなw

アメリカ人が「日本人の働き方」について深く語る→
https://youtu.be/w7Avker3Jzs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1月3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年収500万円以上、大卒、身長170センチ以上の男性っていったいどんだけいるのか→

https://youtu.be/zEQ1sBNgBrk




以下2つ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以下の2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2つ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3高(高学歴,高収入,高身長)よりも4低男性がモテる!?(去年の11月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YivNbxqSvI



自分より収入が低い男性と結婚できる?(1月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JW-dZkgh_wk




以下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です。


(年収で決まる)結婚のメリットが得られる人の特徴(1月2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VcOFrN-oiBM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高年収の男性の婚活もまた決してバラ色ではない件について(3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tVh4NY-RKy4


ちなみに、上の動画の話でいう、ギラギラしたタイプの女性は、若い頃の遊んでいた私ならば、ワンナイトの関係、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ならば良いですが、交際する女性としては、タイプでは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男の声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上の動画の話でいう、ギラギラしたタイプの女性では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人の性格の相性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834070/page/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以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年上・年下何歳までなら付き合える?(去年の12月1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03M82mJnUYY



以下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です。


結婚に向かない人の性格が判明(1月1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BfpEKz_Q7NA

上の、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に関連して、私は、対人関係のトラブルのスルー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得意で、能力があると思うので、(上の、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によれば)、素質的には、結婚に、無茶苦茶、向いている様なのですがw




動画は、借り物。前に行った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4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5つの動画しか見ていません。

私は、店員さんを呼ぶ時は「すみません」と言っちゃうな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私の女性に対するサービス精神は、女性に媚びるのとは、全く違います。

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 私の場合、昔から(中学生位の頃から)、自然とそうです。

私は、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自然と、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喜んでくてたら・幸せな気持ちになってくれたら、嬉しいし、幸せです。ちなみに、それには、率直に言って、自分の男性としての存在感・価値が認められる事に対しての自己満足と言う事が含まれます。あと、上手い例えが、思いつきませんが、例えると、一流のシェフが(まあ素人の料理自慢でも良いですが)、レストランで(または家に招いた)ゲストが、自分の作った料理を、とても美味しそうに食べて満足して幸せな気分になる事で、満足や充実感を感じる事に通じる物があると思います(エッチにしてもそうですw)。

例えば、客との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客の好みを察知して、それをサービスに反映させると言うのは、一流の高級ホテルのサービスの手法でもあるようですが、こうした一流の高級ホテルの客を満足させるサービスと言うのは、男性が女性をもてなす手法と、それ程、大きく異なる物ではありません。

例えば、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それと矛盾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一方において、私は、人から何かをして貰って当たり前という感覚は、一生、持たないようにしようと思っています。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 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 (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と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上位1%未満の女性と交際す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page/1?&sfl=membername&stx=nnemon


「私は、飲食店の店員さん・スーパーの店員さん・コンビニの店員さんに対して、笑顔で、「ご馳走さま」・「ありがとう」・「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て店を出る事に関しては、昔から(若い頃から)、行っていました。

これに対し、私の今までの人生の中では比較的最近の事なのですが(私の今の彼女と交際し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テレビ番組であったかyou tube動画であったのか忘れましたが(記憶が曖昧ですが)、たまたま、交番の警察に密着すると言った内容のテレビ番組をみて、交番の警察官が、警察官をやっていて良かったと思う時は何ですかと言ったインタビューに、「交番で立っている時、通りすがりの方から、お疲れさん・ご苦労さん等の言葉をかけられた時」と言った感じに答えていたのを見て、何だ、そんな事かと思い、私は、以来、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相手が私よりも年上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相手が私よりも年下に見えた場合は)「お疲れ様」・「ご苦労様」と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います。

彼女(私の今の彼女)も、自然と、私の影響を受けて、(また、彼女は、元来、そうした事をするのを厭わない性格というのもあって)、私と歩いている時、私と共に、交番に立っている警察官や道路工事の警備の人達等に対して、笑顔で、「お疲れ様です」・「ご苦労様です」と言うようになりました。

また、これは、完璧に実行出来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私は、聖人君子(完璧な人間)ではないので)、私は、(私は、いつも、ゆとりを持とうとしていますが、相対的に、より、ゆとりがある時に)、公衆トイレ等の掃除の仕事をされている方に、「いつ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声を掛けるようにしてま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


夫婦関係が良好な男性はみんなやってる!今すぐできるコミュニケーション方法(7月2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CS8ERLcrFGQ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話です。


以下、去年、彼女と、神代(jindai)植物園を、薔薇を見ながら散歩した時の事に関する投稿です。

薔薇の庭園散歩前編→
/jp/board/exc_board_1/view/id/2703635/page/3?&sfl=membername&stx=jlemon
薔薇の庭園散歩後編→
/jp/board/exc_board_1/view/id/2703634/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ストレートに食べ物等の好みや好きな食べ物等を聞くのも良いですが、女性は、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女性の好み・好きな物を察知して、それを、その女性への、お土産やちょっとしたプレゼントの選択に反映させると喜びます^^

実は、客との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客の好みを察知して、それをサービスに反映させると言うのは、一流の高級ホテルのサービスの手法でもあるようですが、こうした一流の高級ホテルの客を満足させるサービスと言うのは、男性が女性をもてなす手法と、それ程、大きく異なる物ではありません。

例えば、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もちろん、奥様に対しても同様です。既に、○○さんは、そうなさっ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例えば、○○さんが奥様と二人で外食をしていて、奥様の新たな食べ物の好みを発見されたのならば、それを出張の際の、奥様へのお土産選びに反映させるとか、出張の際に、毎回、奥様の好みを考慮して選んだ、お土産を、奥様の為に買って来る等です。もちろん、お土産自体も、奥様にとって嬉しい物であると思いますが、○○さんが、奥様の事を思って、お土産を選んでいると言う○○さんの気持ちが、奥様にとって、お土産そのものと同等、若しくは、それ以上に価値のあるものだと思います。」

「○○さんも普通にされているかもしれないですけど、難しく考えないで、ほんの些細な事でもいいんです。例えば、最近の例ですと、彼女と神代植物園で薔薇の花を見た日、バスで吉祥寺に移動し、夕食を食べたレストランで、バーニャカウダを食べた際に、彼女は、「私、やっぱり、バーニャカウダソースが好き」と言った内容の事を美味しそうに食べながら私にしみじみと語っていたのですが、その後、ちょっと保養で長野の別荘を訪れ数日過ごしたのですが、その帰りに、現地の農産物販売所で買い物をした際に、私が、何気なく、バーニャカウダ
信州味噌ドレッシングを買い物カゴに入れているのを彼女が発見し(そのドレッシングは我が家用に買った物ですが、基本、我が家の食べ物関連の物は、彼女も食べる事が前提)、彼女は、「バーニャカウダソースが好きと言った事覚えてくれてたんだ」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ので、(まあ、その通りなんですけど、私にとっては、いつもの、何も考えない自然な行為と言った感じだったのですがw)、「うん。もう一本、別に(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用に)買う?」と言った感じに私が言ったら、彼女は、それはい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のですが、そんな些細な事でも、相変わらず、彼女は、ちょっと嬉しそうな感じでしたw」

ちなみに、上の「」内の、吉祥寺のレストランで夕食を食べた時の投稿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薔薇の庭園散歩後編」の時です。

ちなみに、上の「」内の、バーニャカウダ 信州味噌ドレッシングを含む投稿は、以下です。
春(緑の季節)の高原滞在6 →
/jp/board/exc_board_16/view/id/2810367?&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人生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부부 관계가 양호한 남성이 모두 하고 있는 일


조금 전에(7월 27일에), 「생활/문화」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의 재투고입니다만, 일부, 내용을 바꾸고 있습니다.


부부 관계가 양호한 남성이 모두 하고 있는 일→
/jp/board/exc_board_8/view/id/288394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팟쇼타 `칼j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육아는 더 사람에게 의지해야 한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871765?&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gaLdOP15D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덧붙여서 강원계 유키씨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2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동영상의 이야기는, 4분 30초 당까지 (듣)묻고, 다음은, 풍수같은 이야기가 되는 것 같아서(강원계 유키씨는, 풍수같은 것을 하는 사람인가?), 나는, 그러한 일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기 때문에, (듣)묻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하의 이야기는, 이 동영상의 4분 30초 당까지의 이야기의 감상입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무슨 말을 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변하지 않으면 안 된다의는 부인(아내)인 분이 아니고, 남편인 분이다고 생각합니다.부인(아내)은, 이런 남편은 이혼을 방패에 취해 위협해, 남편의 의식을 바꾸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강원계 유키씨, 남자에 대해서 너무 달다.재능이 없는 것인지(능력이 없는 것인가), 노력이 부족한 것인지, 운이 없는 것인지, 어느 쪽으로 해도, 아르바이트이든 무엇이든 부인을 기능에 내지 않으면 안 될 수록 돈을 벌 수 없는 것은 남편 자신의 책임이니까(그 일자체는 어쩔 수 없으면 그것은 그래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 만큼, 집의 가사를 도와라!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juf00H3pX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여성이 자기 츄-인 진짜 이유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덧붙여서, 나는, 타케다 쿠니히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11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또, 타케다 쿠니히코씨는,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어떤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대하고, 타케다 쿠니히코씨는, 남녀별학에 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만, 응 어떨까...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데이트에 대하고,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은, 되어있어 당연이라고 한 것으로, 그렇게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나는, 성격에,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가 w, 그런 나조차,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연스럽게(자연체로 스마트하게), 되어있으니까.

덧붙여서, 유카타(yukata)의 여성과 데이트 할 때는, 평상시의 데이트에 비해, 보다 한층, 여성에 대해서,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 일이 필요합니다.예를 들면, 데이트 시에는, 여성이 걷는 속도에 맞추어 걸을 필요가 있어요가, 융`란는, 유카타(yukata)를 입으면, 평상시보다, 걷는 속도가 늦어지는 일에 특히 유의하는 일등입니다.유카타(yukata)는, 현대(양복)의 가벼운 하복에 비하면, 역시, 다양하게 대단한 면이 있다 복장입니다.남성은, 여성이, 유카타(yukata)를 입는 일에 의해서, 양복에 비해, 물리적·심리적으로 대단한 점을, 아무렇지도 않게, 스마트하게, 가능한 한 커버 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모처럼, 여성이, 멋을 부리고, 유카타(yukata)로 와 주고 있으니까, 남성은, 그것위의 일을 해 당연합니다.

중학생때, 처음으로, 유카타(yukata)를 입은 여자 아이와 나의 거리의(상술한 대로,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서,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매년 9월에 행해집니다)에, 데이트로(둘이서로) 갔을 때, 무엇인가, 남자로서 일단층, 어른이 될 수 있던 것 같은(성장 할 수 있던 것 같은) 기분이 되었던 w

덧붙여서, 나는 14세 때(중학 2 학년의 후반때),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사내 아이가 빠른 시기부터, 제대로 여자 아이와 교제한다고 말하는 것은, 사내 아이의 정신적인 자립이나 자기중심적이 아니고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기른다, 빨리 정신전`I에 어른이 된다고 한 교육면에 있어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는,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교·대학과 모두, 남녀공학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은, 모체로서의 자신을 지키기 때문에(위해), 아이를 지키기 때문에(위해), 자신의 가족·가정을 지키기 때문에(위해), 기본, 자기중심적인 것은, 당연한 일(자연스러운 일)이다고 생각하고, 기본적으로는, 여성이, 자기중심적인 일에 관해서, 무엇이 나쁜 것인지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싸인→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한다고 일절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타 `n삼)으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벌 수 있도록(듯이)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 →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page/1?&sfl=membername&stx=nnemon

밀러 뉴런의 이야기 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인생을 엉망으로 하는 사고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3yaZYqo8i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부자 싸움하지 않고의 이유.앞에 간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2개의,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듣)묻고, 전혀 문제가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2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상식 인간」에서는 성공할 수 없는 ~일본인이 믿는 실수 투성이의 상식~(어제 밤,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IEOOdpMWlzg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이 교제하고 싶은 남자의 연수입은?→

/jp/board/exc_board_8/view/id/2879936?&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바로 아래에서, 소개하는 동영상( 「자격 취하는 것보다 연수입이 오르는 과학적 방법이 이쪽.노동 시간이 줄어 드는 덤첨부」) 중(안)에서, 위에서 소개한 동영상(「상식 인간」에서는 성공할 수 없다 ~일본인이 믿는 실수 투성이의 상식~)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일을 말합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나의 자격에 관한 문장입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는,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전후는, 아마 농지 개혁에 의해 몰락했다)의 딸(아가씨)로, 현지의 사립의 밋시타 `□동쪽 n의 여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의 A학원 대학에 진학했습니다.외가의 조모는, 여대생 시대, 조모의 친가(조모의 아버지)의, 삼베의 도쿄의 별택에 살아, 신변의 도움은, 고용의 가정부들에게 해 받고 있던 것 같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여학교에서는 캐나다인의 여성(였는지?)의 선생님에게 친하게 지내고 있고, 대학에서도, 외국인(아마 북미)의 선생님에게 접할 기회가 있었겠지요.낡은 사람에 비해서는, 조금 영어는 할 수 있었습니다(발음도 좋았던 w).


이상의 일로부터 친가에서는, (내가 어릴 적, 그것을 읽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영어의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있거나 영문자 신문을 구독해 있거나, 어머니가 자주(잘) FEN의 음악 프로그램등을 듣거나 하고 있고, 어릴 적부터, 영어 자체에는, 익숙해지는 환경에 있어, 또, 귀국자녀라고 말할 수 있을수록의 기간이 아니고, 또, 사는 것보다도 체재하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적격이다고 한 짧은 기간입니다만,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또,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남동생도, 대학생때, 미국의 대학에 1년간 유학했습니다만, 남동생은, 그 일에 관해서, 나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나의 흉내를 냈습니다)).따라서, 내가 이야기하는 영어는, 발음도 포함하고, 미국 영어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중학·고등학교의 영어의 수업은 좋아했고, 공부도, 전혀 고통 스럽지 않았습니다.나는 고교시절(고교 1년때나 2년때인가 어느 쪽인지 잊는 것)에 1회의 수험으로 영검 준 1급을 취했습니다만, 영검 준 1급 이나 되면 기본적인 일상 회화 정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듯한 단어도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단어를 기억하는 것도 전혀 근심은 아니었습니다 해, 또, 당시 , 아직 푸르러서, 수업의 시간, 맞힐 수 있어 교과서를 낭독할 때, 발음이 좋아서, 근사한 어필을 할 수 있는 일도 쾌감으로 생각했던 w 덧붙여서, 과거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에게, (그 아이는 교제하기 전부터, 내가 외국인과 영어로 하거나 하는 것을 보고((듣)묻고) 있었습니다만), 교제한 후, 「00훈?`트, 전부터, 한자를 읽을 수 없는 사람인가라고 하는 인상을 마음대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말해진 일이 있어요 w」

「 나는, 합기도 1급이지만 w, 1급은 안됩니까 w(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가라테흑대입니다 w).아무래도 좋지만, 나, 닛쇼 부기 1급 가지고 있습니다 w 대학 1년때 취했습니다만, 한가해서, 무엇인가의 도움이 될까라고 생각해 부기의 공부 시작하면, 의외로 재미있어서, 빠져 버려 w」

나의 합기도의 습관일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자격 취하는 것보다 연수입이 오르는 과학적 방법이 이쪽.노동 시간이 줄어 드는 덤첨부(3월 1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xUCi0Vg0neg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가장 강력하고 간단한 우정을 만드는 방법~시카고대연구로부터(3월 2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gEN6UWQK7lY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이야기로서 상술한 대로, 나는, 대학 1 학년때, 한가해서, 무엇인가의 도움이 될까라고 생각해 부기의 공부 시작하면, 의외로 재미있어서, 빠져 버리고, 대학 1년때, 닛쇼 부기 1급을 취하고 있습니다만, 대학생때, 같은 대학에 다니는, 귀여운 계의 미인의 여자 아이에게, 부기를 가르치고, 가르쳐와 재촉해지고, 정중하게, 단단히가르친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모르는 곳의 질문에 답한다고 말한 형태로, 정기적으로, 단시간에 가르치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여자 아이는, 매회, 답례로와 과자(슈퍼나 편의점에서 팔고 있는, 대기업 과자 회사의 싼 과자(뿐)만이었지만)를 가져 와 주고, 둘이서, 과자를, 함께 먹고 있었습니다만, 되는만큼, 그 여자 아이에게 손을 대어 버렸습니다(←냈군 있어!w 미안해요.젊은 무렵은,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닛쇼 부기 1급을, 독학으로 취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도, 닛쇼 부기 2급까지 독학으로 취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닛쇼 부기 1급은 「 나는 무리」라고 하고 , 나도 권하지 않았기 때문에, 목표로 하지 않았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단 것도 좋아해 →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30/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라이벌이 많은 것 같은 상대를 겟트 하기 때문에(위해)의, 데이트 전략에 대해(3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VJgs3s2Anfs


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이야기로서 상술한 대로, 나는, 대학생때, 같은 대학학의, 후배의 여자 아이에게, 정기적으로, 부기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만, 가르치는 날·시간은, 구체적으로 무슨 요일의 몇 시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고, 내가, 전날부터 몇일전에 내가 비어 있는 날·시간을 연락하는 형태였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자신의 예정과 맞지 않았던 경우, 자주(잘), 자신이 취하고 있는 대학의 수업을 게을리 해서까지, 또 자신의 예정을 캔슬해서까지, 나에게 부기를 배우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여성과의 만남에는, 풍족해 와있으므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혼활 되는 것을 한 일이 없습니다.나의 남동생도,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혼활 되는 것을 한 일이 없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으로, 연수입 8 00만엔 이상의 30대 남성과 연령 32세까지의 미녀와 있어요가, 남동생의 결혼은, 정말로, 그 조합해(연수입 800만엔 이상의 30대 남성과 연령 32세까지의(20대의) 미녀)한 결혼이었습니다 w 남동생은, 도쿄의 W대학이라고 하는 사립 대학을 졸업해, 신장은, 178 cm에서 179 cm위(마름형의 체형입니다)이므로, 남동생은, 뭐, 3고남성이다고 말할 수 있겠죠 w 덧붙여서, 남동생과 남동생의 부인이 알게 되어 교제하는( 후에 결혼한다) 계기가 된 것은, 미팅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여자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의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S화여자대학이라고 하는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만, 상겐지야야에 있는, S화여자대학은,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나쁜 친구·나쁜 친구들과 문화제에 여대생을 헌팅하러 가서, 후일, 헌팅해 전화 번호 (듣)묻기 시작한 여대생과 데이트 하거나 사이가 좋아지거나 같은 대학학의 여대생들과 미팅 해 임금님 게임을 하고 즐기거나 했다고 하는 일로 익숙한 것이 있어 w,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학생시절은 익숙한 것은 없었지만, 미팅에서 알게 되고, 교제해, 결혼한, 남동생보다 꽤 연하의 아내(결혼전은 패션 관계의 회사원·남동생과 결혼 후는 주부)가 나온 대학이, S화여자대학에서, 나와 남동생, 각각, 별도인 의미로 각각 친숙해 져·인연이 있는 여자 대학입니다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와 남동생→

/jp/board/exc_board_8/view/id/2836127/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하고 싶은 일이 없는 수동으로 사는 상황을 벗어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50929/page/3?&sfl=membername&stx=nnemon
범인이 천재에게 이길 수 없는 이유?→
/jp/board/exc_board_11/view/id/2877378?&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3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는, 어떤 사람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나는, 적어도, 아래의 동영상 작성자가 말하는, 일본인은 아니다 w

미국인이 「일본인의 일하는 방법」에 임해서 깊게 말한다→
https://youtu.be/w7Avker3Jzs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1월 3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연수입 500만엔 이상, 대졸, 신장 170센치 이상의 남성이라고 한 우물응만 있는지→

https://youtu.be/zEQ1sBNgBrk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하의 2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3고(고학력, 고수입, 고신장)보다 4저남성이 인기있다!?(작년의 11월 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YivNbxqSvI



자기보다 수입이 낮은 남성과 결혼할 수 있어?(1월 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JW-dZkgh_wk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연수입으로 정해진다) 결혼의 메리트를 얻을 수 있는 사람의 특징(1월 2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VcOFrN-oiBM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고령수의 남성의 혼활도 또 결코 장미색이 아닌 건에 대해(3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tVh4NY-RKy4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한다, 쨍쨍 한 타입의 여성은, 젊은 무렵이 놀고 있던 나라면, 원 나이트의 관계, 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이라면 좋습니다만, 교제하는 여성으로서는, 타입이 아닙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2?&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한다, 쨍쨍 한 타입의 여성이 아닙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사람의 성격의 궁합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834070/page/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연상·연하 몇 살까지라면 교제할 수 있어?(작년의 12월 1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03M82mJnUYY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결혼에 향하지 않는 사람의 성격이 판명(1월 1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BfpEKz_Q7NA

위의,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나는, 대인관계의 트러블의 스르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자신있고, 능력이 있다라고 생각하므로, (위의,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에 의하면), 소질적으로는, 결혼에, 지나침, 향하고 있는 님입니다만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LCaDpd8BD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앞에 간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4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5개의 동영상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나는, 점원를 부를 때는 「미안합니다」라고 해버린다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 나의 여성에 대한 서비스 정신은, 여성에게 아첨하는 것이란, 완전히 다릅니다.

남자는 여성이 기뻐하면 기뻐하는 생물이군요? 나의 경우, 옛부터(중학생위의 무렵부터), 자연과 그렇습니다.

나는,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자연과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희응으로 구라고 등·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기쁘고, 행복합니다.덧붙여서, 거기에는, 솔직하게 말하고, 자신의 남성으로서의 존재감·가치가 인정되는 일에 대해서의 자기만족이라고 말하는 것이 포함됩니다.그리고, 능숙한 비유가, 생각나지 않습니다만, 비유하면, 일류의 세프가(뭐아마추어의 요리 자랑에서도 좋습니다만), 레스토랑에서(또는 집에 부른) 게스트가, 자신이 만든 요리를,?`니라고도 맛있을 것 같게 먹어 만족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로, 만족이나 충실감을 느끼는 일에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음란하게 해도 그렇습니다 w).

예를 들면, 손님과의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손님의 취향을 찰지하고, 그것을 서비스에 반영시킨다고 하는 것은, 일류의 고급 호텔의 서비스의 수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만, 이러한 일류의 고급 호텔의 손님을 만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이 여성을 대접하는 수법과 그렇게, 크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면,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것과 모순될지도 모릅니다만, 한편에 있고, 나는, 사람으로부터 무엇인가를 해 받아 당연이라고 하는 감각은, 일생, 가지지 않게 하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생 (이)라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다 (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봐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와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상위 1%미만의 여성과 교제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page/1?&sfl=membername&stx=nnemon


「 나는, 음식점의 점원·슈퍼의 점원·편의점의 점원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맛있는 음식님」·「고마워요」·「감사합니다」라고 하고 가게를 나오는 일에 관해서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가고 있었습니다.

이것에 대해, 나의 지금까지의 인생에서는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와 교제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TV프로였는지 you tube 동영상이었는지 잊었습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우연히, 파출소의 경찰에 밀착한다고 말한 내용의 TV프로를 보고, 파출소의 경찰관이, 경찰관을 하고 있어 좋았다고 생각할 때는 무엇입니까라고 한 인터뷰에, 「파출소에서 서있을 때, 지나는 길에서, 피로씨·수고씨등의 말을 걸 수 있었던 때」라고 한 느낌에 대답하고 있던 것을 보고, 무엇이다, 그런 일일까하고 생각해, 나는, 이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상대가 나보다 연상으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 (상대가 나보다 연하로 보였을 경우는)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했습니다」라고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자연과 나의 영향을 받고, (또, 그녀는, 원래, 그러한 일을 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 성격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나와 걷고 있을 때, 나와 함께, 파출소에 서있는 경찰관이나 도로 공사의 경비의 사람들등에 대해서, 웃는 얼굴로, 「수고 하셨습니다」·「수고하십니다」라고 하게 되었습니다.

또, 이것은, 완벽하게 실행 되어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나는, 성인 군자(완벽한 인간)는 아니기 때문에), 나는, ( 나는, 언제나, ?`니를 가지려 하고 있습니다만, 상대적으로, 보다 , 여유가 있다 때에), 공중 화장실등의 청소의 일 을 하고 있는 분에, 「언제나, 감사합니다」라고 한 말을 걸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


부부 관계가 양호한 남성은 모두 하고 있다!금방 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방법(7월 2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CS8ERLcrFGQ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이하, 작년, 그녀와 일본의 신화 시대(jindai) 식물원을, 장미를 보면서 산책했을 때의 일에 관한 투고입니다.

장미의 정원 산책 전편→
/jp/board/exc_board_1/view/id/2703635/page/3?&sfl=membername&stx=jlemon
장미의 정원 산책 후편→
/jp/board/exc_board_1/view/id/2703634/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스트레이트하게 음식등의 기호나 좋아하는 음식등을 (듣)묻는 것도 좋습니다만, 여성은,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여성의 취향·좋아하는 것을 찰지하고, 그것을, 그 여성에게의, 선물이나 약간의 선물의 선택에 반영시키면 기쁨^^

실은, 손님과의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손님의 취향을 찰지하고, 그것을 서비스에 반영시킨다고 하는 것은, 일류의 고급 호텔의 서비스의 수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만, 이러한 일류의 고급 호텔의 손님을 만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이 여성을 대접하는 수법과 그렇게, 크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면,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물론, 사모님에 대해서도 같습니다.이미, 00씨는, 그런 떠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예를 들면, 00씨가 사모님과 둘이서 외식을 하고 있고, 사모님의 새로운 음식의 기호가 발견된 것이라면, 그것을 출장때의, 사모님에게의 선물 선택에 반영시킨다든가, 출장 시에, 매회, 사모님의 취향을 고려해 선택한, 선물을, 사모님을 위해 사 오는 등입니다.물론, 선물 자체도, 사모님에게 있어서 기쁜 것이다고 생각합니다만, 00씨가, 사모님의 일을 생각하고, 선물을 선택하고 있다고 하는00씨의 기분이, 사모님에게 있어서, 선물 그 자체와 동등, 혹은, 그 이상으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00씨도 보통으로 되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그저 사소한 일이라도 좋습니다.예를 들면, 최근의 예이라면, 그녀와 일본의 신화 시대 식물원에서 장미꽃을 본 날, 버스로 키치죠우지로 이동해, 저녁 식사를 먹은 레스토랑에서, 바냐카우다를 먹었을 때에, 그녀는, 「 나, 역시, 바냐카우다소스가 좋아」라고 한 내용의 일을 맛있을 것 같게 먹으면서 나로 해 봐 같아 보여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후, 조금 보양으로 나가노의 별장을 방문 몇일 보냈습니다만, 그 오는 길에 , 현지의 농산물 판매소에서 쇼핑을 했을 때에, 내가, 아무렇지도 않고, 바냐카우다 신슈미소조드레싱을 쇼핑 바구니에 넣고 있는 것을 그녀가 발견해(그 드레싱은 우리 집용으로 산 것입니다만, 기본, 우리 집의 음식 관련의 물건은, 그녀도 먹는 것이 전제), 그녀는, 「바냐카우다소스가 좋아라고 한 것 기억해 주고 있었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으므로, (뭐, 그 대로입니다만, 나에게 있어서는, 평소의,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자연스러운 행위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만 w), 「응.더 한 개, 따로(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용으로) 사?」라고 한 느낌에 내가 말하면, 그녀는, 그것은 좋다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만, 그렇게 사소한 일에서도, 변함 없이, 그녀는, 조금 기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w」

덧붙여서, 위의 「」 안의, 키치죠우지의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먹었을 때의 투고는,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장미의 정원 산책 후편」때입니다.

덧붙여서, 위의 「」 안의, 바냐카우다 신슈미소조드레싱을 포함한 투고는, 이하입니다.
봄(초록의 계절)의 고원 체재 6 →
/jp/board/exc_board_16/view/id/2810367?&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생에 대해→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TOTAL: 41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1 エリート養成所の実態他 nnemon 03:42 18 0
40 【実話】天才すぎて全ての人間に嫌われた少女 nnemon 09-18 31 0
39 マツコのために外商を呼んでみた件他 nnemon 09-17 33 0
38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 nnemon 09-14 47 0
37 アートアクアリウム(動画) nnemon 09-14 32 0
36 遺伝についていろいろ調べてみた件 (1) nnemon 09-10 54 0
35 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3つの秘密】 nnemon 09-10 52 0
34 不倫を叩く世間の知られざる深層心理とは? nnemon 09-06 55 0
33 亭主関白は時代遅れ/悪いヤツがモテる理由とは等 nnemon 08-31 131 0
32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nnemon 08-22 143 0
31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思春期の思い出話) nnemon 08-22 153 0
30 頭の良い人の特徴・頭の悪い人の特徴前編 nnemon 08-18 193 0
29 頭の良い人の特徴・頭の悪い人の特徴後編 nnemon 08-18 148 0
28 お金がないと脳が縮む? (2) nnemon 08-16 179 0
27 金持ちの特徴? (5) nnemon 08-16 226 0
26 日本橋(nihonbashi)三越(mitsukoshi)前編 nnemon 08-08 134 0
25 日本橋(nihonbashi)三越(mitsukoshi)後編 nnemon 08-08 104 0
24 江ノ電プロモ/滝クリありのままでいられる(おまけ) nnemon 08-07 119 0
23 テストステロンの話 nnemon 08-04 233 0
22 婚活でこんな相手は絶対選ぶな! nnemon 08-04 17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