映画俳優/タレント




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所が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の話なのですが、私は、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sex)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まあ、他の家族の家族関係に関しては分かりませんが、うちの家族に関しては、母本人にとっても、父(母の夫)にとっても、子供達(私と弟)にとっても、今思えば、昔から、親と子の関係も、変に湿ったお互いに依存するような重たいような関係ではなく、お互いに、さばさばした、からっとした(明るい)楽しい関係と言った関係で、それはそれで良い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w(子供の頃から思春期の頃、理想の自分の母親像として、母性丸出しの母を持つ事に、少し憧れたりもしましたがw)。

うちの家族は(私は独身なので、両親・弟との関係について話しますが)、うちの家風は、もちろん、いざとなったらの家族間の愛情に関しては、人並みかそれ以上にあると思いますが、普段は、少し極端に言えば、昔から、お互いに、親子・兄弟というよりも、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独立した人間(独立した個人)としてみる傾向があります。まあ、私と弟が、小学生以下の時の親子関係とか、私が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というのは話が別ですが。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家族の関係(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家族の関係(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の父は、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w、以下の事があります。


それ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です。


父は(又は父の主導により)、私が幼い頃、私は、父(又は両親)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られました。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は、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又は両親)は、当然、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少し、大袈裟に言えば、私が幼い頃の当時、日本国内外の、名作と呼ばれ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ほとんどは、家(実家)にあったと思います。また、アメリカ・ヨーロッパの(たぶん。。。具体的に、どの国の物であったのか、憶えていないと言うか、幼かったので意識していませんでした)、飛び出す絵本等も、家(実家)に、たくさんあり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私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及び、父で、弟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父、弟よりも先に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の子供の頃の私です。私は、子供の頃、弟の為に、自分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等の読み聞かせの音をカセットテープに録音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とは別に、父は、私が幼い頃、私に、古本屋(古本店)で、古本の、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子供向けの、世界の童話・民話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を、まとめ買いし、何セットか、買って来ました。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も、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は、当然、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の、全ての、お話を、親が子供に読み聞かせるのは、時間的に無理であった事から、私は、自分で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は、自分で、読みました(まあ、ほとんどの話は、忘れてしまっているのですがw)。

その様な、幼い頃、親に読み聞かされてい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に収められていた、お話の中で、最も印象に残っている、お話の一つとして、「幸福な王子」があります。「幸福な王子」は、私が、そうし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字を、弟よりも先に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私の2歳年下の弟に、何回も読み聞かせてもいました。






「幸福な王子」の、お話です。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




















행복한 왕자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곳이 있어,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는,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sex)를 하는 날이라고,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표`가 되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뭐, 다른 가족의 가족 관계에 관해서는 모릅니다만, 우리 가족에 관해서는, 어머니 본인에 있어서도, 아버지(어머니의 남편)에 있어서도,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 있어서도, 지금 생각하면, 옛부터, 부모와 아이의 관계도, 이상하게 습기찬 서로 의존하는 무거운 듯한 관계가 아니고, 서로, 시원시원한, 건조한(밝다) 즐거운 관계라고 한 관계로, 그것은 그래서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 w(어릴 적부터 사춘기의 무렵, 이상의 자신의 모친상으로서 표`츤노출의 어머니를 가지는 일에, 조금 동경하기도 했습니다만 w).

우리 가족은( 나는 독신이므로, 부모님·남동생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만), 우리 가풍은, 물론, 만약의 경우가 되면의 가족 사이의 애정에 관해서는, 보통인가 그 이상으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평상시는, 조금 극단적으로 말하면, 옛부터, 서로, 부모와 자식·형제라고 하는 것보다도,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독립한 인간(독립한 개인)으로서 보는 경향이 있어요.뭐, 나와 남동생이, 초등 학생 이하때의 부모와 자식 관계라든지, 내가 대단한 할머니자였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것은 이야기가 별도입니다만.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감 글자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찬`q보조자(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가족의 관계(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가족의 관계(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09011?&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w, 이하의 일이 있어요.


그것은,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입니다.


아버지는(또는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내가 어릴 적, 나는, 아버지(또는 부모님)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주어졌습니다.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은,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또는 부모님)는, 당연, 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해 지금 해?`스.

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내가 어릴 적의 당시 , 일본 내외의, 명작으로 불리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대부분은, 집(친가)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또, 미국·유럽의(아마...구체적으로, 어느 나라의 물건이었는지, 기억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렸기 때문에 의식하고 있었었습니다), 뛰쳐나오는 그림책등도, 집(친가)에, 많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나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어머니, 및, 아버지로, 남동생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모, 부, 제보다 먼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의 어릴 적의 나입니다.나는, 어릴 적, 남동생을 위해, 자신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등이 읽어 들려주어의 소리를 카셋트 데이프에 녹음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과는 별도로,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나에게, 헌책방(헌책점)에서, 헌책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어린이용의, 세계의 동화·민화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을, 정리해 사 , 무슨 세트인가, 사 왔습니다.그것등의, 시리타 `Y·전집의 것도,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는, 당연, 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의, 모든, 이야기를, 부모가 아이에게 읽어 들려주는 것은, 시간적으로 무리임 일로부터, 나는, 스스로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은, 스스로, 읽었습니다(뭐, 대부분의 이야기는, 잊어 버리고 있습니다만 w).

그 님, 어릴 적, 부모에게 읽어 듣고 있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에 거둘 수 있고 있던, 이야기속에서, 가장 인상에 남아 있다, 이야기의 하나로서, 「행복한 왕자」가 있어요.「행복한 왕자」는, 내가, 그러한,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글자를, 남동생보다 먼저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 몇번이나 읽어 들려주어도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0LlLmKaX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입니다.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





















TOTAL: 461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612 阿部純子「今から胸がいっぱい」7月初ロシア撮影 樺太KARAFUTO 05-21 8 0
4611 世界最高峰カンヌで日本が5回目の最高賞 (3) JAPAV8 05-20 70 1
4610 男はつらいよ (2) nicodass 05-18 88 0
4609 幸福な王子 jlemon 05-17 31 0
4608 東京物語 mxpbh 05-16 84 0
4607 ASMR in Movies & TV ウラジオストク 05-09 48 0
4606 映画のモデルとなった殺人鬼たち ウラジオストク 05-03 76 0
4605 けやき坂46(Hiragana Keyaki)が独立!! とよき 04-28 66 0
4604 4月16日は「チャップリンデー」 nicodass 04-16 140 0
4603 J-pop:SKY-HI -何様 feat. ぼくのりりっくのぼうよみ jlemon 04-16 134 0
4602 男の姿アイドル/女性の魅力前編 jlemon 04-16 191 0
4601 男の姿アイドル/女性の魅力後編 jlemon 04-16 144 0
4600 「二百三高地」 (4) nicodass 04-10 241 0
4599 『インディ・ジョーンズ5』2019年4月、イギリスにて撮影… ウラジオストク 04-05 159 0
4598 八甲田山 (2) nicodass 03-22 266 0
4597 韓国映画界の大物俳優も「#MeToo」に! 被害女性の実名… ウラジオストク 03-20 205 0
4596 ミステリーの女王アガサ・クリスティの生涯にまつわる… ウラジオストク 03-18 227 0
4595 日本映画ナミは雑貨店の奇蹟をただいま見て来ました (1) marisa 03-03 279 0
4594 日本芸能, 韓国芸能高校尋ねる!! 방사능헬본좆본 03-02 258 0
4593 適当に雑多なJ-pop jlemon 03-01 37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