悩みの相談 FreeStyle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毎度、悩み関係ない投稿で、申し訳ありません。




私の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又、子供(私、及び、私の弟)の勉強に関しては、全くと言って良い程、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母は、二人の息子を育て上げるにあたって、これだけはと言う教育方針がありました。

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少し、大袈裟な言い方をすれば、保守的な考えに基づき、女性を、尊敬・尊重し、女性を大切にすると言う事に関しては、母に徹底的に教育されました。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は、1980年代の日本の漫画で、男子(男の)、中学生・高校生向けの、学校(高校)を舞台としたsexyな漫画である様です。

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が漫画雑誌に連載されていた当時、私は、まだ子供で、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事は、知りませんでした。

私が、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事を知ったのは(まあ、それまで名前位は聞い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近年の事であり、私の街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バー(bar)の、年上の、男の飲み友達から、近年の、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実写版の映画関連の話題の中で知りました。

前述の通り、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は、1980年代の日本の漫画ですが、近年(2015年)に、実写版の映画化されました。一体、どう言う需要があるのか、よく分かりませんw

以下、スカートめくりの説明に関しては、wikiを参考にしました。スカートめくりとは着用中のスカートを不意・計画的にめくり上げて下着や下半身を露出させる行為である。他人のものをめくり上げた場合は迷惑防止条例違反、自分のものをめくり上げた場合は公然わいせつ罪となる。犯罪行為であるが1960年代から1980年代にかけて、幼稚園児から高校生までの児童・生徒の間で流行した。この流行は1990年代に入ってほどなく消沈している。





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実写版の映画(2015年)。私は、前述の通り、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事を知ったのは(まあ、それまで名前位は聞い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近年の事であり、私の街の、よく利用する、お気に入りの、バー(bar)の、年上の、男の飲み友達から、近年の、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実写版の映画関連の話題の中で知っただけで、それをきっかけに、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実写版の映画の予告編を、you tubeで見ただけで、(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は)、漫画も、映画も見た事はなく、詳しくありません(別に、見たいとも思いませんw)。上の、やるっきゃ騎士(yarukkya night)の実写版の映画の予告編には、男子生徒の、女子生徒に対する、いたずらとして、スカートめくりが出て来ますが、私は、後述する通り、率直に言って、高校時代、遊んでいましたが、私は、スカートめくりは、(もちろん、交際している女の子・女性又は親密な女の子・女性とのエッチ関連においては、ふざけて、その様なプレイはした事がありますがw)、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女性に対する敬意があれば、女性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言語道断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が、小学校・中学校・高校の時(私が通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も、何れも、地元の(ちなみに私の実家は我が家の近所)、山の手(yamanote)(新市街。東京中心部(東京23区)の西部)の、公立の小学校・中学校・高校)、周りで(学校で)、男子生徒の女子生徒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ありませんでした(もしかしたら、小学生の頃は、周りで(学校で)、少しはあったかも(少しは目撃し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記憶に残っていません)。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ちなみに、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使い勝手の良い写真なので、私の多くの投稿で使い回し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が子供の頃(小学生の頃)の写真です(前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を訪れた際に、出て来た、古い写真の中から、私が写っている物の一部を貰って来て、我が家に保管してある物の中から、一枚)。夏の休暇時期の写真で、とても日焼けしていますw 左側の帽子は、私の2歳年下の弟の帽子(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右側の帽子は、私の父の帽子で、写真は、私の母が撮影した写真です。服は、夏の休暇時期なので、とてもカジュアルな服装になっています(普段、小学校に通う時は、もう少し、お洒落をして行きましたw)。子供の頃(小学生の頃)は、夏の休暇時期は、この様な服で、飛び回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の家族の肌の色は、父(白)、母(白)、私の弟(白)、私だけ、(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の隔世遺伝で)どちらかと言えば黒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家族全員、酒飲みで、酒には強いですw)。例えがイケメン俳優さんで申し訳ありませんがw、私の肌の色は、調度、竹野内 豊さんと同じ位の感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w、私よりも竹野内豊さんの方がまあまあ年上です)。
上の写真の詳細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適当に雑多なJ-pop(日本語)→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適当に雑多なJ-pop(韓国語)→
/kr/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したw

私も私の弟も、子供時代、ズル賢い子供で、母の前で、お行儀が良いペット(愛玩動物)を演じている限り、母に愛されて、母に甘やかされて、結果として、自分達の得になる(自分達が幸せにな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う感じの子供でしたw

また、それに関連して、私も私の弟も、こうすれば、大人達に、可愛がられ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の子供で、(まるで、女性が小悪魔テクを無意識的・意識的に使うようにw)、そうした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行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w、お客さんが家に来た際は、多くの場合、母に、一回は、挨拶に出されました。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お客さんに挨拶する時、無意識的・意識的に、はにかんだりしてい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はにかんだ方が、大人に可愛いと思われ、可愛がられると言うの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w

お客さんに、一通り、顔見せを済ませた後は、私の母は、それぞれの部屋に戻って遊んで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りし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長時間、お客さんに愛想を使い続けるのも疲れるのでw、母が、そのような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時は、私も私の弟も、喜んで、再び、自分たちの部屋に戻り、おもちゃやゲームで遊んでいました。




私が、小学校・中学校・高校の時、周りで(学校で)、男子生徒の女子生徒に対するスカートめくりのような、いたずら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もしかしたら、小学生の頃は、周りで(学校で)、少しはあったかも(少しは目撃した事があったかも)しれませんが、記憶に残っていません)、私は、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を受けていましたw 私は、当時、まだ性欲にも目覚めていなくて、べつに嫌でもなかったけど、嬉しくもなんともありませんでした。




上の写真で見て分かる通り、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は、少し、丸々としていました(少し、太っていました)。ただし、実は、(たぶん、小学生の頃の、女の子は、相対的に、それ程、深く考えないで、男の子に、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渡してしまう年頃と言うのもあって)、私が、人生の内で、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一番、たくさん貰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でw、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時期には、親に、冗談で、よく、チョコレート(chocolate)屋さん(チョコレート(chocolate)店)を開いた方が良いとか、チョコレート(chocolate)会社を経営出来るのではないか等と、からかわれていましたw

私は、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含めた、お菓子全般は、好きなのですが、小学生の頃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時期は、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貰い過ぎて、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食べるのに飽きてしまい(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食べ切れなくて)、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くれた女の子達には、大変、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少しずつ味見をして、家族や男の友人達等に、(貰った)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あげたり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であっ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と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が、好きでしたw

私は小学生の時は、高学年になっても、まだ性欲には目覚め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異性に目覚めている部分はあり、小学校中学年の頃から高校の頃まで(特に小学校高学年から中学生の頃まで)、中山 美穂(nakayama miho)(後で説明します)が好きでし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は、私が、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女性、芸能人の一人です。

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

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になり、逆に、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基本的に、女性、芸能人の事なんて、どうでも、良くなりましたw

中山 美穂(nakayama miho)(1970年生まれ)は、1980年代初め頃から、芸能活動を行い、1980年代中期から1990年代中期頃にかけて、活躍していた、日本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早い時期から、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としての活動と並行して、女優としても活躍し、1990年代中期以降は、主に女優として活躍する様になりました。個人的に、今、思い返せば、中山 美穂(nakayama miho)は、歌が下手なので、女優に向いているかなと思います(そんな事は、私が、中山 美穂(nakayama miho)が好きであった、小学生の頃から中学生の頃は、全く関係がありませんでしたがw(全く、思っていませんでしたがw))。




中山 美穂(nakayama miho)の曲の例。中山 美穂(nakayama miho)-「WAKU WAKUさせて」(1986年)。当時、私は、まだ、小学生でした。前述の通り、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ような、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w(中山 美穂(nakayama miho)は、当時、私が、一番、好きな、女性、芸能人でした。。。と言うか、前述の通り、私は、当時、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なかったので、中山 美穂(nakayama miho)は、当時、実質的に、私が、異性として、一番、好きな女性でしたw)。

前述の通り、私は、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基本的に、女性、芸能人の事なんて、どうでも、良くなり、また、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










私は、高校生の頃、渋谷(shibuya)(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で、最も、よく、遊んでいました。

まあ、渋谷(shibuya)は、私が通っていた高校(住宅地にあり周囲の環境は良いです)の、最寄り駅から、電車で、3分位の場所で、また、渋谷(shibuya)は、私が暮らす(ちなみに、(高校生の頃、当然、実家暮らしでしたが)、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す)、渋谷(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で、最大の繁華街なので、当然の事と言えば、当然の事と言えますが。。。





「世界中の誰よりきっと」(1992年)。当時(1992年頃)の、生演奏。中山 美穂(nakayama miho)と、WANDS(1990年代に活躍していた、日本の、rock band)が、共同で出した曲です。私が、高校生当時(高校生の時)、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二人で、放課後、渋谷(shibuya)のカラオケボックス(karaoke box)で、一緒に、よく、歌っていた、思い出の曲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の終わりの方、左側に、映る、当時の、TUBE(1980年代中期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rock band)の服が、今、見ると、垢抜けないですねw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の下ネタについて(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の下ネタについて(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MONDO GROSSO(本名、大沢 伸一(oosawa shinichi。1967年生まれ)は、1990年代前半頃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音楽家(musician)・音楽プロデューサー(record producer)・作曲家・編曲家です。

私は、青春時代にスペースシャワーを見て育った世代なので、 MONDO GROSSOは古くから知っています。

大沢 伸一(oosawa shinichi)は、一時期、MONDO GROSSO名義での活動を休止していましたが、去年(2017年)頃から、MONDO GROSSO名義での活動を再開した様です。





以下、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と、当時、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た、私の大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の後輩の女の子の事について書きます。


ちなみに、私は、以下に書く、私の大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の後輩の女の子(以下、その女の子と書きます)と、私に対して同様のタイプの行動をする、女の子・女性に遭遇したのは、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その女の子だけ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遭遇した、私に対してその様なタイプの行動をする、女の子・女性の一例(一つの例)として、その女の子の事について書きます。


その女の子は、私が大学生の頃(私が20歳の頃)、渋谷(shibuya)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してきた際に、アルバイトの後輩として入って来た、私の2歳年下の、当時18歳の、高校卒業後、専門学校に通っていた女の子です。


その女の子は、小柄で、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と、当時、体型等、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ました。ただし、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の顔は、醤油顔系の、さっぱりとした顔ですが、その女の子は、目がクリっとした(目が、ぱっちりとした)、割とソース系の顔でした。また、すぐ下の、MONDO GROSSOの曲、「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ちょっと巨乳(胸が大き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女の子は、巨乳でした(胸が、大きかったです)。


その女の子は、毎回、アルバイトに出て来る際に、色々と、ファッション(服装)を変えて、工夫して来たのですが、大抵は、ミニスカートであったり、胸を強調した服であったり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は、その様な服でアルバイトに来るのは、「先輩(私)に、鼻血を出させるため」と公言しており、胸が半分出たような服を着て来ては、「どう? 先輩、鼻血出た?」等と言って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先輩とディズニーランド(東京disney land)に行きたい」だとか、「先輩、ディズニーランド(東京disney land)に連れてって」だとか、よく、デート(date)に誘って来る、押しの強い女の子で、率直に言って、エッチしようと思えば、簡単にエッチ出来た女の子であったと思いますが、私は、当時、他の女の子達と遊ぶのに忙しく、別にいいや(別によい)と言った感じで、アルバイト先において、その女の子の、しつこい、デート(date)の誘いを上手くはぐらかしながら、その女の子と二人で、漫才のような会話を楽しむと言った距離感を楽しんでいました。

私が、そ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辞める際には、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ましたが、その時は、真摯に対応し、その女の子には、大変、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ごめん」と真面目に丁寧に断りました。





MONDO GROSSO -「偽りのシンパシー (sympathy)」(2018年)。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上で話した、私が大学生の頃(私が20歳の頃)、渋谷(shibuya)の、ショップ(お店)の店員のアルバイトをしてきた際に、アルバイトの後輩として入って来た、私の2歳年下の、当時18歳の、高校卒業後、専門学校に通っていた女の子(当時)と、体型等、全体の雰囲気が、似ています。ただし、こ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の顔は、醤油顔系の、さっぱりとした顔ですが、その女の子は、目がクリっとした(目が、ぱっちりとした)、割とソース系の顔でした。また、この、MVに出演している女性は、ちょっと巨乳(胸が大き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女の子は、巨乳でした(胸が、大きかったです)w



















스커트 넘겨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매번, 고민해 관계없는 투고로, 죄송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 태우게 해 또,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히라고 말해 좋을 만큼,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두 명의 아들을 길러내기에 즈음하고, 이것만은이라고 하는 교육 방침이 있었습니다.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조금, 과장인 말투를 하면,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해, 여성을, 존경·존중해, 여성을 소중히 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철저하게 교육되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찬`c는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는, 1980년대의 일본의 만화로, 남자(남자의), 중학생·고교생 전용의, 학교(고등학교)를 무대로 한 sexy인 만화인 님입니다.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가 만화 잡지에 연재되고 있던 당시 , 나는, 아직 아이로, 하는 꺄기사(yarukkyanight)의 일은, 몰랐습니다.

내가,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일을 안 것은(뭐, 그것까지 이름위는 (들)물은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근년의 일이며, 나의 거리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바(bar)의, 연상의, 남자의 술친구로부터, 근년의,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실사판의 영화 관련의 화제 중(안)에서 알았습니다.

상술한 대로,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는, 1980년대의 일본의 만화입니다만, 근년(2015년)에, 실사판의 영화화되었습니다.도대체, 어떤 수요가 있다 의 것인지, 잘 모릅니다 w

이하, 스커트째쿠리노 설명에 관해서는, wiki를 참고로 했습니다.스커트째밤과는 착용중의 스커트를 불의·계획적으로 넘겨 속옷이나 하반신을 노출시키는 행위이다.타인의 것을 넘길 경우는 귀찮은 방지 조례 위반, 자신의 것을 넘길 경우는 공연외설죄가 된다.범죄 행위이지만 1960년대부터 1980년대에 걸치고, 유치원아로부터 고교생까지의 아동·학생의 사이에 유행했다.이 유행은 1990년대에 들어오고 나서 곧 소침 하고 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Fox62PnHKA?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실사판의 영화(2015년).나는, 상술한 대로,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일을 안 것은(뭐, 그것까지 이름위는 (들)물은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근년의 일이며, 나의 거리의, 자주(잘) 이용하는, 마음에 드는, 바(bar)의, 연상의, 남자의 술친구로부터, 근년의,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실사판의 영화 관련의 화제 중(안)에서 안 것만으로, 그것을 계기로,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실사판의 영화의 예고편을, you tube로 본 것만으로,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는), 만화도, 영화도 본 일은 없고, 자세하지는 않습니다(별로, 보고 싶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w).위의, 하는 꺄기사(yarukkya night)의 실사판의 영화의 예고편에는, 남자 학생의, 여자 학생에 대한, 장난으로서 스커트째밤이 나옵니다만, 나는, 후술 하는 대로, 솔직하게 말하고, 고교시절, 놀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스커트째밤은, (물론,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여성 또는 친밀한 여자 아이·여성과의 에이치 관련에 대해서는, 장난치고, 그 님플레이는 한 일이 있어요가 w),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여성에 대한 경의가 있으면, 여성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언어 도단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내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때(내가 다니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 모두, 어느 쪽도, 현지의(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 높은 지대(yamanote)(신시가.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서부)의, 공립의 초등학교·중학교·고교), 주위에서(학교에서), 남자 학생의 여자 학생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없었습니다(혹시, 초등 학생의 무렵은, 주위에서(학교에서), 조금은 있었을지도(조금은 목격한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A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습니다(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나 했지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사용하기 편리한 사진이므로, 나가 많은 투고로 사용해 돌려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내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의 사진입니다(전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를 방문했을 때에, 나온, 낡은 사진중에서, 내가 비치고 있는 것의 일부를 받아 오고, 우리 집에 보관되어 있는 것중에서, 한 장).여름의 휴가 시기의 사진으로, 매우 햇볕에 그을리고 있습니다 w 좌측의 모자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모자(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우측의 모자는, 나의 아버지의 모자로, 사진은, 나의 어머니가 촬영한 사진입니다.옷은, 여름의 휴가 시기이므로, 매우 캐쥬얼인 복장이 되어 있습니다(평상시, 초등학교에 다닐 때는, 좀 더, 멋을 부려서 갔던 w).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여름의 휴가 시기는, 이와 같은 옷으로, 날아다니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의 피부의 색은, 부(백), 모(흰색), 나의 남동생(흰색), 나만,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격세 유전으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흑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가족 전원, 술꾼으로, 술에는 강합니다 w).비유가 이케멘 배우씨로 죄송합니다만 w, 나의 피부의 색은, 세간, 타케노우치 유타카씨와 같은 정도의 느낌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w, 나보다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가 그저 연상입니다).
위의 사진의 상세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적당하게 잡다한 J-pop(일본어)→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적당하게 잡다한 J-pop(한국어)→
/kr/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이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이 시대, 즐 영리한 아이로, 어머니의 앞에서, 예의범절이 좋은 애완동물(애완동물)을 연기하고 있는 한,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어머니에게 응석부리고, 결과적으로, 자신들의 이득이 되는(자신들이 행복해진다)라고 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하는 느낌의 아이였습니다 w

또, 거기에 관련하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이렇게 하면, 어른들에게,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일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한 느낌의 아이로, (마치, 여성이 소악마 테크닉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사용하도록(듯이) w), 그러한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w, 손님이 집에 왔을 때는, 많은 경우, 어머니에게, 1회는, 인사에 나왔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손님에게 애찰 할 때,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수줍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수줍어하는 것이, 어른에게 귀엽다고 생각되어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던 때문이다고 생각하는 w

손님에게, 대충, 얼굴 좀 보여주어를 끝마친 다음은, 나의 어머니는, 각각의 방으로 돌아와 놀아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가거나 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장시간, 손님에게 붙임성을 계속 사용하는 것도 지치므로 w, 어머니가, 그러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갔을 때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뻐하고, 다시, 스스로의 방으로 돌아와, 장난감이나 게임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내가,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때, 주위에서(학교에서), 남자 학생의 여자 학생에 대한 스커트째쿠리노나름, 장난은 없었습니다만(혹시, 초등 학생의 무렵은, 주위에서(학교에서), 조금은 있었을지도(조금은 목격한 일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나는,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인 듯하는 라는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를 받고 있었던 w 나는, 당시 , 아직 성욕에도 눈을 뜨지 않아서, 특별히 싫지도 않았지만, 기쁘지도 정말 없었습니다.




위의 사진으로 보고 아는 대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조금, 환들로 하고 있었습니다(조금, 살쪄 있었습니다).다만, 실은, (아마,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자 아이는, 상대적으로, 그렇게, 깊게 생각하지 말고, 사내 아이에게,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을 건네주어 버리는 년경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고), 내가, 인생중에서,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chocolate))을, 제일, 많이 받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에 w,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시기에는, 부모에게, 농담으로, 자주(잘), 초콜릿(chocolate) 가게(초콜릿(chocolate) 점)을 여는 것이 좋다든가, 초콜릿(chocolate) 회사를 경영 할 수 있는 것은 아닌가 등과 조롱당하고 있었던 w

나는, 초콜릿(chocolate)을 포함한, 과자 전반은, 좋아합니다만, 초등 학생의 무렵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 시기는, 초콜릿(chocolate)을 너무 받아서 , 초콜릿(chocolate)을 먹는데 질려 버려(초콜릿(chocolate)을 다 먹을 수 없어서), 초콜릿(chocolate)을 준 여자 아이들에게는, 큰 일 , 미안했습니다만, 조금씩 맛보기를 하고, 가족이나 남자의 친구들등에, (받은) 초콜릿(chocolate)을 주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인,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라고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가, 좋아했습니다 w

나는 초등 학생때는, 고학년이 되어도, 아직 성욕에는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 이성에게 눈을 뜨고 있는 부분은 있어, 초등학교 중학년의 무렵부터 고등학교의 무렵까지(특히 초등학교 고학년으로부터 중학생의 무렵까지),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다음에 설명합니다)가 좋아했습니다.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는, 내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여성, 연예인의 한 사람입니다.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반대로,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본적으로, 여성, 연예인의 일은, 꼭, 좋아졌던 w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1970 년생)는, 1980년대 초 무렵부터, 예능 활동을 실시해, 1980년대 중기부터 1990년대 중기경에 걸치고,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로, 빠른 시기부터, 여성, 아이돌(idol) 가수로서의 활동과 병행하고, 여배우로서도 활약해, 1990년대 중기 이후는, 주로 여배우로서 활약하는 것처럼 되었습니다.개인적으로, 지금, 다시 생각하면,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는, 노래가 서툴러서, 여배우에 적합할까 라고 생각합니다(그런 일은, 내가,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가 좋아함 ,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중학생의 무렵은, 완전히 관계가 없었습니다만 w(완전히, 생각하지 않았습니다만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WeMDmKq0f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곡의 예.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WAKU WAKU 시켜」(1986년).당시 , 나는, 아직, 초등 학생이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같은,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w(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는, 당시 , 내가, 제일, 좋아하는, 여성, 연예인이었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상술한 대로, 나는, 당시 ,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는, 당시 , 실질적으로, 내가, 이성으로서 제일,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는,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본적으로, 여성, 연예인의 일은, 꼭, 좋아져, 또,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










나는, 고교생의 무렵, 시부야(shibuya)(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로, 가장, 자주(잘), 놀고 있었습니다.

뭐, 시부야(shibuya)는, 내가 다니고 있던 고등학교(주택지에 있어 주위의 환경은 좋습니다)의, 근처역으로부터, 전철로, 3분 정도의 장소에서, 또, 시부야(shibuya)는, 내가 사는(덧붙여서, (고교생의 무렵, 당연, 친가 생활이었지만),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입니다), 시부야(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로, 최대의 번화가이므로, 당연한일이라고 말하면, 당연한일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만...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24qpKZnh9Z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온 세상의 누구에서 와 와」(1992년).당시 (1992년경)의, 실제 연주.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WANDS(1990년대에 활약하고 있던, 일본의, rock band)가, 공동으로 낸 곡입니다.내가, 고교생 당시 (고교생때),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둘이서, 방과후, 시부야(shibuya)의 가라오케 박스(karaoke box)로, 함께, 자주(잘), 노래하고 있던, 추억의 곡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마지막의 분, 좌측으로, 비치는, 당시의, TUBE(1980년대 중기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rock band)의 옷이, 지금, 보면, 세련되지 않네요 w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하 재료에 대해(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여성하 재료에 대해(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578870?&sfl=membername&stx=jlemon








MONDO GROSSO(혼나, 오사와 신이치(oosawa shinichi.1967 년생)은, 1990년대 전반무렵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음악가(musician)·음악 프로듀서(record producer)·작곡가·편곡가입니다.

나는, 청춘 시대에 스페이스 샤워를 보고 자란 세대이므로, MONDO GROSSO는 옛부터 알고 있습니다.

오사와 신이치(oosawa shinichi)는, 한시기, MONDO GROSSO 명의로의 활동을 휴지하고 있었습니다만, 작년(2017년) 무렵부터, MONDO GROSSO 명의로의 활동을 재개한 님입니다.





이하,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과 당시 , 전체의 분위기가, 비슷한, 나의 대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의 후배의 여자 아이의 일에 대해서 씁니다.


덧붙여서, 나는, 이하에 쓰는, 나의 대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의 후배의 여자 아이(이하, 그 여자 아이와 씁니다)와 나에 대해서 같은 타입의 행동을 하는, 여자 아이·여성에게 조우한 것은,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그 여자 아이 만이 아니었습니다만, 내가,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조우한, 나에 대해서 그 님타입의 행동을 하는, 여자 아이·여성의 일례(하나의 예)로서 그 여자 아이의 일에 대해서 씁니다.


그 여자 아이는, 내가 대학생의 무렵(내가 20세의 무렵), 시부야(shibuya)의,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해 왔을 때에, 아르바이트의 후배로서 들어 온, 나의 2세 연하의, 당시 18세의, 고교 졸업 후, 전문학교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 몸집이 작고,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과 당시 , 체형등 , 전체의 분위기가, 닮았습니다.다만,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얼굴은, 간장얼굴계의, 시원시원한 얼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눈이 구리로 한(눈이, 또렷하게로 한), 생각보다는 소스계의 얼굴이었습니다.또, 바로 아래의, MONDO GROSSO의 곡,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의,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조금 큰 가슴(가슴이 크다)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큰 가슴이었습니다(가슴이, 컸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매회, 아르바이트에 나올 때에, 다양하게, 패션(복장)을 바꾸고, 궁리해 왔습니다만, 대체로는, 미니스커트이거나 가슴을 강조한 옷이거나 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그 님옷으로 아르바이트에 오는 것은, 「선배( 나)에게, 코피를 내게 하기 위해」라고 공언하고 있어, 가슴이 반 나온 것 같은 옷을 입고 와서는, 「어때? 선배, 코피 나왔어?」등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선배와 디즈니랜드(도쿄 disney land)에 가고 싶다」라고, 「선배, 디즈니랜드(도쿄 disney land)에 따라는」이라고, 자주(잘), 데이트(date)로 이끌어 오는, 밀기의 강한 여자 아이로, 솔직하게 말하고, 섹스하려고 하면, 간단하게 에이치 할 수 있던 여자 아이였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당시 , 다른 여자 아이들과 노는데 바쁘고, 상관 없어(별로 좋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르바이트 끝에 두고, 그 여자 아이의, 끈질긴, 데이트(date)의 권유를 능숙구 얼버무리면서, 그 여자 아이와 둘이서, 만담과 같은 회화를 즐긴다고 한 거리감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내가, 그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그만둘 때 ,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그 때는, 진지하게 대응해, 그 여자 아이에게는, 큰 일 , 미안했습니다만, 「미안」이라고 성실하게 정중하게 거절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iX9FTclgN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MONDO GROSSO -「거짓의 공감 (sympathy)」(2018년).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위에서 이야기한, 내가 대학생의 무렵(내가 20세의 무렵), 시부야(shibuya)의, 숍(가게)의 점원의 아르바이트를 해 왔을 때에, 아르바이트의 후배로서 들어 온, 나의 2세 연하의, 당시 18세의, 고교 졸업 후, 전문학교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당시 )와 체형등 , 전체의 분위기가, 닮았습니다.다만, 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의 얼굴은, 간장얼굴계의, 시원시원한 얼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눈이 구리로 한(눈이, 또렷하게로 한), 생각보다는 소스계의 얼굴이었습니다.또, 이, MV에 출연하고 있는 여성은, 조금 큰 가슴(가슴이 크다) 화도인가 모릅니다만, 그 여자 아이는, 큰 가슴이었습니다(가슴이, 컸습니다) w




















TOTAL: 5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7 男と女の話1 jlemon 10-19 49 0
56 男と女の話2 jlemon 10-19 45 0
55 同じ事をいう東大卒と中卒の人 jlemon 10-18 66 0
54 めんどくさい人は幸せになれない jlemon 10-11 92 1
53 ミラーニューロン (1) jlemon 10-06 121 0
52 人を愛せる人と人を愛せない人の違い (1) jlemon 10-06 117 0
51 人生に意味はない(メンタルが強くなる話追加) (2) jlemon 09-25 250 0
50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前編 jlemon 09-04 242 0
49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後編 (1) jlemon 09-04 226 0
48 EQ(心の知能指数)が高い人の共通点 jlemon 09-02 226 0
47 自分らしく生きる jlemon 08-29 249 0
46 GACKTの名言集 jlemon 08-11 219 0
45 「女子校・共学違い」等 jlemon 08-10 367 0
44 海、イイね! (5) jlemon 08-02 321 0
43 彼女の靴・私の靴 jlemon 07-28 244 0
42 容姿の醜さを jlemon 07-24 310 0
41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閲覧注意) jlemon 07-17 356 0
40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 jlemon 07-04 275 0
39 インタビューとラブレター jlemon 07-04 247 0
38 イケメン・美女ほど頭が良いのか? jlemon 07-04 22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