悩みの相談 FreeStyle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ちなみに、もし地球に何か危機が起こって、(まあ、そんな状況はありえないと思いますがw、仮に)、私の命と引き換えに、私の今の彼女と私が今までに交際して来た女性達の命が助かるのならば、大袈裟ではなくて、本当に、死ぬ覚悟がありますw


思い返せば、つまらない私ですが、日本という国に、今の時代に生まれて育って、幸いな事に、今まで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て、とても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率直に言って(正直に言えば)、私自身の我儘で言えば、すぐ明日にでも、心筋梗塞で突然死んでも、人生全く悔いはありません。 しかし、幸いな事に、こんなにつまらない私でも、死んだら悲しんでくれる人達がいるので、その人達の為に生きねば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タイプではありませんが、アイバンクと骨髄バンク(まあ骨髄バンクは本人の死は関係ありませんが)に登録しています(アイバンクも骨髄バンクも、昔(若い頃)登録した)。


まあ、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こんな事言っている人に限って、長生きしちゃったりするものですがw」



「私の母(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父は、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が、父の、私と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幼い頃・子供の頃の、子供(私と弟)に関する教育方針の中で、個人的に、例外的に、評価出来ると思う事の一つにw、以下の事があります。

それ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い頃・子供の頃、父の主導により、私の両親は、子供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ると共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読み聞かせる主義であった事です。

父は(又は父の主導により)、私が幼い頃、私は、父(又は両親)に、多く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買い与えられました。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は、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又は両親)は、当然、それ等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少し、大袈裟に言えば、私が幼い頃の当時、日本国内外の、名作と呼ばれていた、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ほとんどは、家(実家)にあったと思います。また、アメリカ・ヨーロッパの(たぶん。。。具体的に、どの国の物であったのか、憶えていないと言うか、幼かったので意識していませんでした)、飛び出す絵本等も、家(実家)に、たくさんあり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を、私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及び、父で、弟に読み聞かせていたのは、母、父、弟よりも先に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の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の子供の頃の私です。私は、子供の頃、弟の為に、自分の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等の読み聞かせの音をカセットテープに録音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

絵本(子供向けの絵の多い、お話の本)とは別に、父は、私が幼い頃、私に、古本屋(古本店)で、古本の、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子供向けの、世界の童話・民話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を、まとめ買いし、何セットか、買って来ました。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も、私に買い与えられた物ですが、父は、当然、それ等の、シリーズ・全集ものが、私の、お古として、弟が、読み聞かせられる・読む事も想定していました。

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の、全ての、お話を、親が子供に読み聞かせるのは、時間的に無理であった事から、私は、自分で字が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その様な、シリーズ・全集ものは、自分で、読みました(まあ、ほとんどの話は、忘れてしまっているのですがw)。

その様な、幼い頃、親に読み聞かされてい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に収められていた、お話の中で、最も印象に残っている、お話の一つとして、「幸福な王子」があります。「幸福な王子」は、私が、そうした、世界の童話・民話、シリーズ・全集等の字を、弟よりも先に読めるようになってからは、私の2歳年下の弟に、何回も読み聞かせてもいました。

子供の頃、何回も読んだ、「幸福な王子」の、お話は、私と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ました(今でも、私と(おそらく)弟の人生の価値観に大きな影響を与え続けています)。





「幸福な王子」の、お話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美人さんですが、顔は、彼女の父親(会社員)似です。私も、私の彼女も、比較的、多く、食べ物を食べる方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幸いな事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す。彼女は(彼女は、身長は、170cmと高いです)、胸が、大きいので(G-cupあります)、食べた栄養が、胸に行ってしまうのかもしれませんw。私の実家も、彼女の実家も、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る家系(家族)なのですが(そう言っても、標準よりも、若干(ほんの、少しだけ)、多く食べる程度です)、特に、私の母(専業主婦)、及び、彼女の母(専業主婦)は、(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太らない体質で、私、及び、私の彼女は、体質は、それぞれの、母親に似たのかもしれません。彼女の母親(身長は、彼女程、高くはありませんが、比較的、高く、胸は、E-cup(彼女の情報w)と、大き目な方です)は、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いたそうで、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し、私の母も(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す)、昔から、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のに、痩せており、今でも、(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物を食べますが、痩せています。また、彼女の父親も(彼女の父親も長身です)、私の父親も(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中年になって以降、それなりに肉が付きましたが、(年齢の割に、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ものの)、別に、太っていると言う程ではなく、同世代の男性の標準的な、体形と言った感じです(私の父も、彼女の父も、若い頃は、痩せ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の実家は、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にあり、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のですが、私の両親は(ちなみ、私の両親は、お互いに同年代です)、既に、高齢者の年齢ですが、二人とも、至って(全く)、健康で、健康診断の結果も、全てにおいて、全く問題ない様です。こうした、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は、私の父は、私の父方の祖母から受け継ぎ、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父から受け継い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も、両親から、その様な体質を受け継ぎ、基本的な健康体質(本質的な健康体質)の体を持っています。


私は、母に似て、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太ると言う事の心配はないですし、今の所、血圧についても、糖(血糖値)に関しても、全く、問題はないのですが、血液中の、コレステロールの数値だけは、要治療(治療が必要)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悪いですw まあ、普段の私の、食生活を見ていれば、さもありなん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w


ちなみに、前述の通り、両親とも、既に高齢者ですが健康は全く問題ないのですが、母方の祖母と(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暮らしていた)母方の祖母の姉が何れも(80歳台までは生きたのですが)突然の心筋梗塞で亡くなっています。ちなみに、去年に亡くなった大杉漣さんの死因も心筋梗塞だったようで、コレステロールの数値と太っている痩せているは関係がないようです。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彼女の)母の体質を受け継いで、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私の彼女は若いと言う事が関係しているのか関係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今の所、健康診断の数値は、全てに関して問題はないようです。


今は大丈夫なのですが、私は、去年の4月の、ある時、第六感と言うのでしょうか? ちょっと死の予感みたいのがしました。


その時、私が、すぐ明日にでも、心筋梗塞で突然死んだとして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には、彼女の良い面を、世界で一番たくさん・世界で一番良く分かっていたのは私である(私は、彼女の両親を含む彼女の家族よりも、彼女の良い面を、たくさん、良く分かっていると言う事は、確信を持って言えます)と言う事は、忘れないで欲しいと言うような話を、ふと彼女に話したら、そんな事言わないで欲しいと彼女に言われてしまいました。」





私の親しい女性の飲み友達の一人で、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がいます。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 

その、私の、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は、毒母との葛藤を克服した女性です(私は、毒母という言葉は、その女性から初めて聴きました)。私の今の彼女は、今、私の勧めにより、自己発見のために、毒母に関する本を読んだりして、毒母に関する勉強をしています。




毒親(毒母)が、よく使う言葉、7選。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人に尽くす 」と言う言葉は嫌いなのです。私の場合、(咄嗟に上手い言葉は思い浮かびませんが、今、瞬間的に思い浮かんだ言葉は)「人に幸せを配る」と言った感じかな。私の場合、自分が自由に生きたいように楽しく幸せに生きて、その日常において「人に幸せを配る」と言った感じです。まあ「人に幸せを配る」というのも、私が自分でやりたい事であるので、結局のところ、私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自分がやりたい事だけをやって生き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は「達成感」という言葉も嫌いなのです。私にとって「人に幸せを配る」という事は、ゴールではなく日々の日常なのです。」

「ちなみに、私の2019年の目標はありません。今まで通りに生きるだけ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思い返せば、つまらない私ですが、日本という国に、今の時代に生まれて育って、幸いな事に、今まで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て、とても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率直に言って(正直に言えば)、私自身の我儘で言えば、すぐ明日にでも、心筋梗塞で突然死んでも、人生全く悔いはありません。 しかし、幸いな事に、こんなにつまらない私でも、死んだら悲しんでくれる人達がいるので、その人達の為に生きねばと思っていま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す。


母方の祖母は、(幼い事・子供の頃は、それでも、ある程度、外で遊んでいたようですが)、子供の頃から、病弱で、基本的に、外に出る事を好まず、ほとんど家で過ごしてい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亡くなった、私の母方の祖母が、最も、好きであった、イラストレーターが、蕗谷虹児(fukiyakoji)です。

私の母方の祖母は、竹久 夢二(takehisa yumeji)等も好きでしたが、何よりも蕗谷 虹児(fukiya koji)の絵やイラスト(illustration)が好きだった様です。私の母方の祖母は、絵を描くのが好きでしたが、生涯、蕗谷 虹児(fukiya koji)の様な絵を、たくさん描いていました(絵と言っても、スケッチ(sketch)みたいな物ですが。。。)。蕗谷 虹児(fukiya koji)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蕗谷虹児(祖母が好きであった挿絵画家)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した。

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る前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から大学生の頃までは)、母方の祖母の、一番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一番、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私でした。2番目の話し相手は(私の母方の祖母と、2番目に、たくさん話していたのは)、近所に暮らしていた私の母方の祖母の姉で(私の母方の祖母の姉は、生前、よく、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妹である、私の母方の祖母と話していました)、私の母は、私の母方の祖母の、3番目の話相手と言った感じでした。その他、時々からたまに、私の母方の祖母の、学生時代からの、女性の親友が、家(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に遊びに来て、私の母方の祖母と話をしていました。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もちろん家事も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性格を受け継ぎ、絶えず動いていないと気が済まない活発な性格で、自分がやりたい事で、忙しいと言った感じで、基本的に、じっくりと、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な事は、あまりしませんでしたが、私が、社会人となり忙しくなって、以前のように、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からは、さすがに、気を遣って、前に比べれば、相対的に、よく、私の母方の祖母の話相手を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実生活の会話において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が、その様な、私の女性の(と言うか人の)話の、聞き上手と言った事に関して、私は、母方の祖母と、たくさん話をした(母方の祖母の話を、たくさん聞いた)と言う事を通じて、培われた、その事が、大いなる土台となったと思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からは、人の心を思いやる、優しい心と言う物を学びました。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るだけで、皆の(少なくとも私の)、癒しとなり、優しい気持ちになれた、おばあちゃんで、そこにいてくれるだけで、存在していてくれているだけで、ありがたく、いつでも、幸せな気持ちになる事が出来ました。

私は、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等を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て、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掛かっ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w、母方の祖母は、そんな私の外見とは関係なく、ずっと、私の中身を見続けてくれていて、私の母方の祖母にとって、私は、いつまで経っても、ずっと、可愛い孫のままでした。

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でも、満面の、温かく、嬉しそうな、優しい笑顔で迎えてくれました。そして、母方の祖母は、私が、一度、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時間が許す限り(いや、時間が許さなくても)、いつまでも、私にいて欲しいと言った感じで、私が適当に時間を見て、「じゃあ、おばあちゃん、そろそろ行くね」と言わない限り、祖母の部屋から出て来れずw、私の母方の祖母の方からは、絶対に、そろそろ、遊びに行っておいでとか、そろそろ、勉強があるんじゃないか等と言って、私に、そろそろ行ってもいいよと配慮するような事は、絶対にありませんでしたw

母方の祖母は、甘い物(お菓子等)が好きだったので、甘い物(お菓子等)を、自分の為に、よく(たくさん)買っていたのですが、母方の祖母は、その様な、自分の為に買った、甘い物を、自分の部屋で、私と、一緒に食べる・私と、分けて食べるのが、大好きでした。私は、その様な経験を通じて、大切な人と、美味しい物を、一緒に・分け合って(シェアして)、美味しいねと言い合いながら・美味しいと言う気持ちを共有しながら、食べる事は、とても幸せで、楽しい気分になると言う事を、学んだ気がします。

私が、母方の祖母の部屋を訪れた際の、祖母の、満面の優しい笑顔は、今でも、鮮明に、私の心の中に残っています。その一方において、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まあ、そんな私も、悲しい映画とか、悲しいドラマとかには弱く、割と、涙もろいと言うか、割と、すぐ涙が出て来てしまう方なのですが(まあ、涙が出ると言うだけで、泣くと言う程ではない)w

私は、そもそも、子供の頃を含めて、号泣と言ったものは、ほとんどした事がないのですが(私の親(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ていた為、私と私の弟は、幼い頃・子供の頃から、自分が欲しい物の為に、駄々をこねると言った必要はありませんでしたw)、私は、大人になってから、と言うか中学生以降、号泣(しかも大号泣w)した事が、たった一度だけあります。

それが、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お葬式の時(私の母方の祖父は、既に亡くなっていました)、父は泣かず、母は、しくしく泣いて、私の2歳年下の弟も、しくしく泣いて、私だけ、号泣(しかも、恥ずかしげもなく、思わず、大号泣w)してしま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女性であり、生涯、窓際で、白馬の王子様が、自分を迎えに来るのを、待ち続ける、夢見る少女の様な面を持った女性でした。

母方の祖父は、良き(良い)夫でした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母方の祖父は、白馬の王子様としては、物足りない男性であった様ですw

前述の通り、私が社会人になった後は、忙しく、私の母方の祖母が亡くなるまで、たまにしか、私の母方の祖母の、話し相手を出来なくなってしまったのが、今でも、私の大きな、悔い・心残りとなって、心の中にありますが、私が、母方の祖母にとって、少しでも、白馬の王子になれていたとしたら良かったなと思います。」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7つの、この動画作成者の話については、聞いて、全く問題のない話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7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非常にベタなのですが、彼女(私の今の彼女)の、スマホの、私からの着信音は、「いつか王子様が(Someday My Prince Will Come)」となっていますw」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私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今の彼女は、何よりも、彼女の内面(彼女の性格・人間性・一緒にいる時の心地よさ・話の相性・価値観の相性等)が、一番好きです。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私は、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愛しています。


以下の話は、理論・理屈では考えられないような、私の中の意識(思い)なのですが。。。

実は、私には、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達がいて、私は、率直に言って、そうした、飲み友達の女性達と、二人きりで飲みながら、話を楽しむ等しています。

仮に、私の今の彼女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逆に、私は、彼女に対して完全に一途となり、もちろん、今でも、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ますが、今よりも、より一層、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すると思います。

逆に、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彼女は、とっとと(すぐに)私の事なんか忘れてしまって、又は、それが彼女にとって良い事なら、容姿が綺麗であった頃の私(ちなみに、彼女は、私の色々な面を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私の顔と、私の体つき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と過ごした楽しい日々を良い思い出として心の中にしまって私と別れて、出来るだけ早く、彼女を幸せにしてくれる良い男性を見つけて、彼女に幸せになって欲しいと思います。彼女は、若く(いや、年を取っても)、美人であるので、彼女を幸せにしてくれる良い男性は、いくらでも、簡単に見つかると思います。

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彼女には、他の男性と幸せになって貰って、私は、一人で、生きて行こうと思っています。ぶっちゃけ、本音で話すと、これは、もう両親やご先祖様に感謝するしかないのですが、私は、特に異性との関係において、ルックスの恩恵を十分に受けて来たと言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なので、そうなった場合、贅沢を言ったら、神様にバチが当たると思います。

私は、昔から、自分はピンチに強いと言う根拠なき自信があり、はったりかもしれませんが、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も、一人で、何とかして、力強く生きて行くだけの力くらいはあると思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おやじやめてくれw→
/jp/board/exc_board_8/view/id/2831131?&sfl=membername&stx=nnemon
母の教育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31184?&sfl=membername&stx=nnemon
ファッションや性格等身近な「生活/文化」の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831236?&sfl=membername&stx=nnemon
あなたはどんな彼女?→
/jp/board/exc_board_8/view/id/2776091/page/2?&sfl=membername&stx=jlemon
カップルが良い関係を築けるワケ→
/jp/board/exc_board_11/view/id/2821912?&sfl=membername&stx=jlemon

   


독친이 잘 사용하는 말 7선거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해인가 들은,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만약 지구에 무엇인가 위기가 일어나고, (뭐, 그런 상황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w, 만일), 나의 생명과 교환에,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들의 생명이 살아난다면, 과장이 아니라, 정말로, 죽을 각오가 있어요 w


다시 생각하면, 시시한 나입니다만, 일본이라고 하는 나라에, 지금의 시대에 태어나 자라고,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오고, 매우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솔직하게 말하고(정직하게 말하면), 나 자신의 자기 멋대로이고 말하면, 바로 내일에라도, 심근경색으로 돌연사 그리고도, 인생 전혀 후회는 없습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 이렇게 시시한 나라도, 죽으면 슬퍼해 주는 사람들이 있으므로, 그 사람들을 위해 살지 않으면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타입이 아닙니다만, 아이반크와 골수 뱅크(뭐골수 뱅크는 본인의 죽음은 관계 없습니다만)에 등록하고 있는(아이반크도 골수 뱅크도, 옛날(젊은 무렵) 등록했다).


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이런 일 말하는 사람에 한해서, 장수 하는 것입니다만 w」



「 나의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소인가들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지만, 아버지의, 나와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이, 어릴 적·어릴 적의, 아이( 나와 남동생)에 관한 교육 방침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예외적으로, 평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의 하나에 w, 이하의 일이 있어요.

그것은,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나의 부모님은, 아이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줌과 동시에,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읽어 들려주는 주의인 일입니다.

아버지는(또는 아버지의 주도에 의해), 내가 어릴 적, 나는, 아버지(또는 부모님)에게, 많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사 주어졌습니다.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은,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또는 부모님)는, 당연, 그것등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과장하여 말하면, 내가 어릴 적의 당시 , 일본 내외의, 명작 (으)로 불리고 있던,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대부분은, 집(친가)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또, 미국·유럽의(아마...구체적으로, 어느 나라의 물건이었는지, 기억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렸기 때문에 의식하고 있었었습니다), 뛰쳐나오는 그림책등도, 집(친가)에, 많이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을, 나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어머니, 및, 아버지로, 남동생에게 읽어 들려주고 있던 것은, 모, 부, 제보다 먼저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의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의 어릴 적의 나입니다.나는, 어릴 적, 남동생을 위해, 자신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본)등이 읽어 들려주어의 소리를 카셋트 데이프에 녹음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림책(어린이용의 그림이 많은, 이야기의 책)과는 별도로,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나에게, 헌책방(헌책점)에서, 헌책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어린이용의, 세계의 동화·민화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을, 정리해 사 , 무슨 세트인가, 사 왔습니다.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도, 나에게 사 주어진 것입니다만, 아버지는, 당연, 그것등의, 시리즈·전집의 것이, 나의, 고물로서 남동생이, 읽어 들려줄 수 있는·읽는 일도 상정하고 있었습니다.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의, 모든, 이야기를, 부모가 아이에게 읽어 들려주는 것은, 시간적으로 무리임 일로부터, 나는, 스스로 글자를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그 님, 시리즈·전집의 것은, 스스로, 읽었습니다(뭐, 대부분의 이야기는, 잊어 버리고 있습니다만 w).

그 님, 어릴 적, 부모에게 읽어 듣고 있던,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에 거둘 수 있고 있던, 이야기속에서, 가장 인상에 남아 있다, 이야기의 하나로서, 「행복한 왕자」가 있어요.「행복한 왕자」는, 내가, 그러한, 세계의 동화·민화, 시리즈·전집등의 글자를, 남동생보다 먼저 읽을 수 있게 되고 나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 몇번이나 읽어 들려주어도 있었습니다.

어릴 적, 몇번이나 읽은,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는, 나와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주었던(지금도, 나와(아마) 남동생의 인생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계속 주고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0LlLmKaX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행복한 왕자」의, 이야기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미인씨입니다만, 얼굴은, 그녀의 부친(회사원) 닮아입니다.나도, 나의 그녀도, 비교적, 많아, 음식을 먹는 분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다행스럽게?,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입니다.그녀는(그녀는, 신장은, 170 cm와 높습니다), 가슴이, 크기 때문에(G-cup 있어요), 먹은 영양이, 가슴에 가 버리는지도 모릅니다 w.나의 친가도, 그녀의 친가도,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는 가계(가족)입니다만(그렇게 말해도, 표준보다, 약간(그저, 약간),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 특히, 나의 어머니(전업 주부), 및, 그녀의 어머니(전업 주부)는, (비교적, 많이) 먹어도, 살찌지 않는 체질로, 나, 및, 나의 그녀는, 체질은, 각각의, 모친을 닮았을지도 모릅니다.그녀의 모친(신장은, 그녀정도, 높지는 않습니다가, 비교적, 높고,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와 대나무눈인 분입니다)는,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었다고 하고,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고, 나의 어머니도(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입니다), 옛부터, 비교적, 많이 먹는데, 야위고 있어 지금도,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음식을 먹습니다만, 야위고 있습니다.또, 그녀의 부친도(그녀의 부친도 장신입니다), 나의 부친도(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 중년이 된 이후, 그 나름대로 고기가 붙었습니다만, (연령에 비해, 비교적, 많이 먹지만), 별로, 살쪄 있다고 할 정도가 아니고, 동세대의 남성의 표준적인, 체형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의 아버지도, 그녀의 아버지도, 젊은 무렵은, 야위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어,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만, 나의 부모님은(연관되어, 나의 부모님은, 서로 동년대입니다), 이미, 고령자의 연령입니다만, 두 사람 모두, 도달하고(완전히), 건강하고, 건강진단의 결과도, 모두에 대하고, 완전히 문제 없는 님입니다.이러한,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은,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로부터 계승해,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부로부터 계승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도, 부모님으로부터, 그 님체질을 계승해, 기본적인 건강한 몸질(본질적인 건강한 몸질)의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는, 어머니를 닮고,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 살찐다고 하는 사정배는 없으며, 지금 단계, 혈압에 대해서도, 당(혈당치)에 관해서도, 완전히, 문제는 없습니다만, 혈액중의, 콜레스테롤의 수치만은, 요점 치료(치료가 필요)라고 말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나쁩니다 w 뭐, 평상시의 나의, 식생활을 보고 있으면, 아주 있어 뭐라고 말한 느낌입니다만...w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부모님 모두, 이미 고령자입니다만 건강은 완전히 문제 없습니다만, 외가의 조모와(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에 살고 있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가 어느 쪽도(80세대까지는 살았습니다만) 갑작스런 심근경색으로 죽습니다.덧붙여서, 작년에 죽은 오오스기련씨의 사인도 심근경색이었던 것 같고, 콜레스테롤의 수치로 살쪄 있는 야위고 있고는 관계가 없는 것 같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그녀의) 어머니의 체질을 계승하고,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말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나의 그녀는 젊다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관계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지금 단계, 건강진단의 수치는, 모두에 관해서 문제는 없는 것 같습니다.


지금은 괜찮습니다만, 나는, 작년의 4월의, 있다 때, 육감이라고 하는 것입니까? 조금 죽음의 예감 보고 싶은 것이 했습니다.


그 때, 내가, 바로 내일에라도, 심근경색으로 돌연사응이라고 해도,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에게는, 그녀의 좋은 면을, 세계에서 제일 많이·세계에서 제일 잘 알고 있던 것은 나인( 나는, 그녀의 부모님을 포함한 그녀의 가족보다, 그녀의 좋은 면을, 많이, 잘 알고 있다고 하는 일은, 확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라고 하는 것은, 잊지 않으면 좋겠다고 하는 이야기를, 문득 그녀에게 이야기하면, 그런 일 말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그녀에게 들어 버렸습니다.」





나의 친한 여성의 술친구의 한 사람으로,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이 있습니다.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 

그, 나의,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는, 독모와의 갈등을 극복한 여성입니다( 나는, 독모라는 말은, 그 여성으로부터 처음으로 들었습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지금, 나의 권유에 의해, 자기 발견을 위해서, 독모에 관한 책을 읽거나 하고, 독모에 관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ZoVQcbnsP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독친(독모)이, 잘 사용하는 말, 7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사람에 힘쓰는 」라고 하는 말은 싫습니다.나의 경우, (순간에 능숙한 말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지금, 순간적으로 생각해 떠오른 말은)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한 느낌일까.나의 경우, 자신이 자유롭게 살고 싶게 즐겁게 행복하게 살고, 그 날 항상 두어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한 느낌입니다.뭐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하는 것도, 내가 스스로 하고 싶은 일이므로, 결국, 나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만을 해 살아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는 「달성감」이라고 하는 말도 싫습니다.나에게 있어서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하는 일은, 골은 아니고 나날의 일상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2019년의 목표는 없습니다.지금까지 대로에 살 뿐입니다 w 이하, 「」 안,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다시 생각하면, 시시한 나입니다만, 일본이라고 하는 나라에, 지금의 시대에 태어나 자라고,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오고, 매우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솔직하게 말하고(정직하게 말하면), 나 자신의 자기 멋대로이고 말하면, 바로 내일에라도, 심근경색으로 돌연사 그리고도, 인생 전혀 후회는 없습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 이런 에 시시한 나라도, 죽으면 슬퍼해 주는 사람들이 있으므로, 그 사람들을 위해 살지 않으면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입니다.


외가의 조모는, (어린 일·어릴 적은, 그런데도, 있다 정도, 밖에서 놀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병약하고, 기본적으로, 밖에 나오는 일을 좋아하지 않고, 거의 집에서 보내고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죽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가장, 좋아함 , 일러스트레이터가, 후키곡홍아(fukiyakoji)입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타케히사 무지(takehisa yumeji) 등도 좋아했습니다만, 무엇보다도 후키곡홍아(fukiya koji)의 그림이나 일러스트(illustration)를 좋아했던 님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만, 생애, 후키곡홍아(fukiyakoji)와 같은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었던(그림이라고 말해도, 스케치(sketch)같은 것입니다만...).후키곡홍아(fukiya koji)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후키곡홍아(조모를 좋아함 삽화 화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581912/page/1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였습니다.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기 전은(내가 어릴 적·어릴 적부터 대학생의 무렵까지는), 외가의 조모의, 제일을 이야기 해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제일,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대단한, 할머니자인 나였습니다.2번째의 대화 상대는( 나의 외가의 조모와 2번째에, 많이 이야기하고 있던 것은), 근처에 살고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는, 생전, 자주(잘), 근처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여동생인,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3번째의 이야기 상대와 말한 느낌이었습니다.그 외, 가끔으로부터 이따금, 나의 외가의 조모의, 학생시절부터의, 여성의 친구가, 집(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 놀러 오고, 나의 외가의 조모와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물론 가사도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성격을 계승해, 끊임 없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기분이 내키지 않는 활발한 성격으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로, 바쁘다고 한 느낌으로, 기본적으로, 차분히,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는 일은, 그다지 하지 않았습니다만, 내가, 사회인이 되어 바빠지고, 이전과 같이,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할 수 없게 되고 나서는, 과연, 배려를 하고, 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자주(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이야기 상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실생활의 회화에 대해서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는 (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그 님, 나의 여성의(라고 할까 사람의) 이야기의, 잘 듣기라고 한 것에 관해서, 나는, 외가의 조모와 많이 이야기를 했다(외가의 조모의 이야기를, 많이 (들)물었다)라고 하는 것을 통해서, 길러진, 그 일이, 커다란 토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서는,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는, 상냥한 마음이라고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는 것만으로, 모두의(적어도 나의), 위안이 되어, 상냥한 기분이 될 수 있던, 할머니로, 거기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존재하고 있어 주고 있는 것만으로, 고맙게, 언제라도, 행복한 기분이 될 수가 있었습니다.

나는,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등을 해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고, 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걸리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외가의 조모는, 그런 나의 외관과는 관계없이, 쭉, 나의 내용을 계속 봐 주고 있고, 나의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나는, 언제까지 지나도, 쭉, 귀여운 손자인 채였습니다.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라도, 만면의, 따뜻하고, 기쁜 듯한, 상냥한 웃는 얼굴로 맞이해 주었습니다.그리고, 외가의 조모는, 나하지만, 한 번,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시간이 허락하는 한(아니,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도), 언제까지나, 나에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한 느낌으로, 내가 적당하게 시간을 보고, 「자, 할머니, 이제 가는군」이라고 하지 않는 이상 조모의 방에서 나오고 오지 못하고 w, 나의 외가의 조모로부터는, 반드시, 이제, 놀러 가 둬라든지, 이제, 공부가 있다 응이 아닌가 등이라고 말하고, 나에게, 이제 가도 괜찮아와 배려하는 일은, 절대로 없었습니다 w

외가의 조모는, 단 것(과자등 )을 좋아했기 때문에, 단 것(과자등 )을, 자신을 위해, 잘(많이) 사고 있었습니다만, 외가의 조모는, 그 님, 자신을 위해 산, 단 것을, 자신의 방에서, 나와 함께 먹는· 나와 나누어 먹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나는, 그 님경험을 통해서, 소중한 사람과 맛있는 것을, 함께·서로 나누고 (쉐어 하고), 맛있다서로 라고 말하면서 ·맛있다고 하는 기분을 공유하면서, 먹는 일은, 매우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이 된다고 하는 일을, 배운 것 같습니다.

내가, 외가의 조모의 방을 방문했을 때의, 조모의, 만면의 상냥한 웃는 얼굴은, 지금도, 선명히, 나의 마음 속에 남아 있어 .그 한편에 있고,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의 큰,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뭐, 그런 나도, 슬픈 영화라든지, 슬픈 드라마라든지에는 약하고, 생각보다는, 눈물이 많다고 하는지, 생각보다는, 곧 눈물이 나와 버리는 편입니다만(뭐, 눈물이 나온다고 하는 것만으로, 운다고 할 정도가 아니다) w

나는, 원래, 어릴 적을 포함하고, 통곡이라고 말한 것은, 거의 한 일이 없습니다만( 나의 부모(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이나인가?`케라고 있던 때문, 나와 나의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부터, 자신을 갖고 싶은 것을 위해, 타들을 반죽한다고 말한 필요는 없었습니다 w), 나는, 어른이 되고 나서, 라고 할까 중학생 이후, 통곡(게다가 대통곡 w) 한 일이, 딱 한번 만일 수 있는 있어요.

그것이,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입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장례식때( 나의 외가의 조부는, 이미 죽었습니다), 아버지는 울지 않고, 어머니는, 훌쩍훌쩍 울고,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훌쩍훌쩍 울고, 나만, 통곡(게다가, 수치않다 기울 수 있는도 없고, 무심코, 대통곡 w) 해 버렸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여성이며, 생애, 창가에서, 백마의 왕자님이, 자신을 마중 나오는 것을, 계속 기다리는 , 꿈꾸는 소녀와 같은 면을 가진 여성이었습니다.

외가의 조부는, 좋은(좋다) 남편이었지만,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외가의 조부는, 백마의 왕자님으로서는, 어딘지 부족한 남성인 님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내가 사회인이 된 다음은, 바쁘고, 나의 외가의 조모가 돌아가실 때까지, 이따금 밖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대화 상대를 할 수 없게 되어 버린 것이, 지금도, 나 대나무 , 후회해·유감이 되고, 마음 속에 있습니다만, 내가, 외가의 조모에게 있어서, 조금이라도, 백마의 왕자가 있었다고 하면 좋았다라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9Sc1gQTXL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7의,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듣)묻고, 전혀 문제가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7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매우 베타입니다만,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의, 스마호의, 나로부터의 착신음은, 「언젠가 왕자님이(Someday My Prince Will Come)」가 되고 있습니다 w」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융`란에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 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무엇보다도, 그녀의 내면(그녀의 성격·사람 중성·함께 있을 때의 편안함·이야기의 궁합·가치관의 궁합등 )이, 제일 좋아합니다.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나는,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사랑하고 있습니다.


이하의 이야기는, 이론·도리에서는 생각할 수 없는 듯한, 내 안의 의식(생각)입니다만...

실은, 나에게는, 친한 술친구의, 여성들이 있고, 나는, 솔직하게 말하고, 그러한, 술친구의 여성들과 둘이서로 마시면서, 이야기를 즐기는 등 하고 있습니다.

만일, 나의 지금의 그녀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반대로, 나는, 그녀에 대해서 완전하게 일로가 되어, 물론, 지금도,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만, 지금보다, 보다 한층,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한다고 생각합니다.

반대로,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그녀는, 냉큼(곧바로) 나의 일은 잊어 버리고, 또는, 그것이 그녀에게 있어서 좋은 일이라면, 용모가 깨끗했을 무렵 의 나(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다양한 면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나의 얼굴과 나의 몸매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와 보낸 즐거운 날들을 좋은 추억으로서 마음 속에 넣고 나와 헤어지고, 가능한 한 빨리,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성을 찾아내고, 그녀에게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그녀는, 젊고(아니, 나이를 먹어도), 미인이므로,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성은, 얼마든지, 간단하게 발견된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그녀에게는, 다른 남성과 행복해져 받고, 나는, 혼자서, 살아서 가려고 생각합니다., 본심으로 이야기하면, 이것은, 이제(벌써) 부모님이나 선조 님에 감사 할 수 밖에 없습니다만, 나는, 특히 이성과의 관계에 대하고, 룩스의 혜택을 충분히 받아 왔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그래서, 그렇게 되었을 경우, 호화를 말하면, 신에게 천벌이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옛부터, 자신은 핀치에 강실 하는 근거없는 자신이 있어, 허세일지도 모릅니다만,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도, 혼자서, 어떻게든 하고, 강력하게 살아서 갈 만한 힘 정도는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버지 그만두어 줘w→
/jp/board/exc_board_8/view/id/2831131?&sfl=membername&stx=nnemon
어머니의 교육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31184?&sfl=membername&stx=nnemon
패션이나 성격 등신 가까운 「생활/문화」의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831236?&sfl=membername&stx=nnemon
당신은 어떤 그녀?→
/jp/board/exc_board_8/view/id/2776091/page/2?&sfl=membername&stx=jlemon
커플이 좋은 관계를 쌓아 올릴 수 있는 이유→
/jp/board/exc_board_11/view/id/282191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1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9 40歳くらいまでに、セミリタイアする方法 (2) nnemon 2019-09-27 1121 1
18 ポジティブ志向・ネガティブ志向 nnemon 2019-09-15 1023 0
17 いい男との交際始まる、 が遠距離の件について nnemon 2019-09-14 932 0
16 怒らない人の特徴/セクハラ問題の本当の闇 nnemon 2019-09-03 1074 0
15 娘が悪い男に引っかからない方法 nnemon 2019-09-03 1586 0
14 選ぶと後悔する男性パート2 (3) nnemon 2019-08-30 840 0
13 どうにもならない深い悩みを抱えた人との接し方 nnemon 2019-08-29 889 0
12 伊藤アナ炎上に学ぶ【結婚すると後悔する男】の見分け… nnemon 2019-08-27 1913 0
11 運を味方にする人の7つの特徴(科学的根拠あり) (2) nnemon 2019-08-25 2234 0
10 暮すことが何ですか? 死ぬことは何ですか? (1) nnemon 2019-08-25 2028 0
9 人生戦術よりも戦略? nnemon 2019-07-27 846 0
8 やらないと後悔する(人生前半にやるべきこと) nnemon 2019-07-21 843 0
7 子育てはもっと人に頼るべき! (5) nnemon 2019-07-16 1821 0
6 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 nnemon 2019-07-06 1725 0
5 楽しく飲む酒が一番、ヤケ酒はいい事ない様です nnemon 2019-06-23 794 0
4 手に入れると人生が変わるもの男女別トップ3 nnemon 2019-06-23 1389 0
3 人生について nnemon 2019-05-28 2149 0
2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nnemon 2019-04-26 861 0
1 毒親がよく使う言葉7選 nnemon 2019-04-23 87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