スポーツ PositiveNegativeRelationshipArguments

「フォルランの悪夢」ちらつく… 神戸、ポドルスキら大物助っ人の“反作用”



 マンチェスター・シティのジョゼップ・グアルディオラ監督が師と仰ぐファン・マヌエル・リージョ監督を招聘し、「バルサ流」のポゼッションサッカーを志向していた今季のヴィッセル神戸。ところが4月17日、突如として名将の辞任が発表され、昨季途中まで指揮を執っていた吉田孝行監督の再登板が決まった。同時に主将を務めていたルーカス ポドルスキが「自分に対する信頼が感じられなかった」とキャプテンマークを返上するショッキングな出来事も起き、チーム全体が大いに揺れていた。

 そんな中、注目された新体制初陣の4月20日の浦和レッズ戦。アンドレス イニエスタやダビド・ビジャが負傷欠場する中、吉田監督は「ハードワーク」を求めて秘蔵っ子の小川慶治朗や三原雅俊らを抜擢。守備の立て直しを図った。が、開始早々にセンターバック・大崎玲央のミスからダンクレーが興梠慎三にPKを与えてしまい、早々と先制されてしまう。それでもここから立て直し、後半には古橋亨梧やポドルスキが立て続けに決定機を迎えるなど一方的に押し込んだ。だが、5バックで強固なブロックを作る浦和の堅守をこじ開けられず、0-1で惜敗。リーグ戦3連敗で11位まで順位を下げる格好となった。

「ここ2試合(松本山雅戦とサンフレッチェ広島戦)に比べると自分たちがコントロールしたゲームができた」と西大伍は前向きに語ったが、結果がついてきていない状況は依然として変わらない。ポドルスキが「3連敗の要因? ジャーナリストの方だったら何が原因か言わなくても分かるでしょう」と顔を曇らせ、サンペールも「アンドレスはすごく大きな存在」とイニエスタ不在を嘆いていて、外国人選手と日本人選手の思惑がどこか噛み合っていない印象も少なからず残った。

 Jリーグ外国人枠の拡大に伴って、神戸はここ2年の間に大物スターを続々と獲得した。2017年夏のポドルスキ加入に始まり、2018年夏にはイニエスタ、同年年末にはビジャ、そしてこの3月にはサンペールを補強。華麗な攻撃陣を並べた代償として、2016年から正守護神に君臨してきたキム・スンギュが外国人枠の関係でベンチ外に押し出される形になった。

 3月17日の清水エスパルス戦からは前川黛也が代役GKとしてゴールマウスを守っていたが、4月6日の松本山雅戦では彼のミスから2失点。今季J1昇格組の格下にまさかの苦杯を喫した。その時点で西は「ファンマ監督に何かあ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雰囲気を感じていたという。続く広島戦でも4失点して「守備崩壊」と言える状況になったところで、リージョ監督が本当に辞任してしまう。キム・スンギュが試合に出続けていたら、この結末は回避できたかもしれない。

 とはいえ、神戸下部組織出身の小川が「僕は試合に出てなかったですけど、外から見ていて危なっかしい場面はすごく多かったし、『よくやられなかったな』と思う場面もあった。もっと細かいところを突き詰めていかないと『J1制覇』という高い目標は達成できないと感じていた」と神妙な面持ちでコメントしたように、守りの混乱はGK変更によるものだけではなかった。リージョ監督はバルサ流を推し進めるために攻撃練習に比重を置いていて、守備組織構築にまで手が回らなかったのが大きかったようだ。

 例えば、中盤は山口蛍の個人能力で何とかバランスを取っていた部分があった。「アンドレスやルーカスの運動量の少なさをカバーする意味で自分が神戸に呼ばれたところもある」と山口蛍は自覚を口にし、幅広いエリアを動いて攻守両面に絡んではいたが、彼1人だけで守り切れるほどJ1は甘くない。リージョ監督にしてみれば「ボール回しを完成させてから守りに着手しよう」という思惑があったのかもしれないが、クラブ側はそこまで待てないという判断をした。そのあたりは気がかりな点だ。

 実際、外国人指揮官や選手が日本のサッカーに適応するのは容易なことではない。顕著な例が、2014年のセレッソ大阪だ。2010年南アフリカワールドカップMVPのディエゴ・フォルランを鳴り物入りで招聘し、注目度が飛躍的にアップしたものの、チームは序盤から低迷。1年間でランコ・ポポヴィッチ、マルコ・ペッツァイオリ、大熊裕司と3人の監督が率いることになり、最終的にJ2降格という最悪のシナリオを余儀なくされている。

 当時の主力だった山口蛍は「ディエゴもJ1にいた1年目はなかなかうまくいかなかったですけど、J2に落ちた2015年の半年間はうまくできていた。1人の選手だけでもそれだけかかるんだから、今みたいに沢山(大物外国人)がいるのはやっぱり簡単じゃない。アンドレスみたいにスーパーだとすんなり溶け込んでしまうけど、それ以外は僕らがみんなでサポートしていくことが大事」と苦い教訓をもとに、現状を分析していた。

 フォルランのようなビッグネームが1人入っただけでチームの方向性が大きく変わってしまうのに、ポドルスキとイニエスタ、ビジャ、サンペールにリージョ監督と世界的な知名度を誇る面々がズラリと並んだ今季の神戸のチーム作りの難しさは計り知れない。吉田監督の強調する「ハードワーク」や「攻守の切り替え」は世界のスタンダードではあるが、日本の場合はより俊敏性や緻密さが求められる傾向が強い。

 それは30代半ばになり、全盛期のパフォーマンスをコンスタントに出せないポドルスキやビジャ、イニエスタにはかなり厳しい点。実際、浦和戦のポドルスキを見ても、中盤でボールを受けてサイドチェンジを送るところまでは素晴らしいが、その後スプリントするシーンはほぼなし。データ上のスプリント回数も1回にとどまった。イニエスタは走行距離自体は松本山雅、広島戦ともに10キロメートルを超えていたが、やはりスプリント回数は少ない。そうなると、チームとしてスピーディーかつ推進力ある戦いがしづらくなってしまう。大物外国人選手は傑出した武器を備えている半面、マイナス面も抱えている。松本や湘南ベルマーレのようにそういうスキを突こうとするチームは少なくないだけに、神戸に難しさは付きまとうのだ。

 今後のカードも川崎フロンターレ、コンサドーレ札幌、鹿島アントラーズと難敵が続く。「今が一番の耐え時」と山口蛍も気を引き締めていたが、ここで結果が出ないようだと吉田監督も解任されてしまいかねない。そうやって指揮官がコロコロ変わっていたら、それこそ2014年のセレッソの二の舞になりかねない。三木谷浩史オーナーらクラブ運営側もしばらくの辛抱が必要なようだ。(文・元川悦子)

https://dot.asahi.com/dot/2019042300008.html



まあ、ピークを過ぎたビッグネームが入ると

こうなることは多くの人が想像してたよね。


監督が代わって、浦和戦は失点が少なかった。


これからチームも良い方向に進むことでしょう。


知らんけど… (-_-;



ところでセレッソの話にはフォルランしか出てこないけど


カカウが居たことも思い出してあげてくださいw




 


「폴란의 악몽」… 코베대학물 돕는 사람의“반작용”

「폴란의 악몽」조금씩 날린다… 코베, 포드르스키등 거물 돕는 사람의“반작용”



 맨체스터·시티의 죠젭·구라디오라 감독이 스승으로 받드는 환·마누엘·리죠 감독을 초빙 해, 「바르사류」의 포젯션삭카를 지향하고 있던 이번 시즌의 뷔셀 고베.그런데 4월 17일, 갑자기 명장의 사임이 발표되어 지난 시즌 도중까지 지휘를 맡고 있던 요시다 타카유키 감독의 재등판이 정해졌다.동시에 주장을 맡고 있던 르카스포드르스키가 「자신에 대한 신뢰가 느껴지지 않았다」라고 캡틴 마크를 반납하는 쇼킹한 사건도 일어나 팀 전체가 많이 흔들리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주목받은 신체제 첫 출진의 4월 20일의 우라와 레즈전.안드레스 이니에스타나 다비도·비쟈가 부상 결장하는 중, 요시다 감독은 「중노동」을 요구해 귀동 오가와 케이지랑이나 미하라 마사토시등을 발탁.수비의 재건을 도모했다.하지만, 개시 서서히 센터 백·오사키령앙의 미스로부터 단크레이가 고로기신3에 PK를 주어 버려, 조속히선제 되어 버린다.그런데도 여기로부터 고쳐 세워, 후반에는 후루하시 토루오나 포드르스키가 연달아 결정기를 맞이하는 등 일방적으로 밀어넣었다.하지만, 5 가방으로 강고한 블록을 만드는 우라와의 요시노리를 비틀어 열리지 않고,0-1그리고 석패.리그전 3 연패로 11위까지 순위를 내리는 모습이 되었다.

「최근 2 시합(마츠모토 야마사전과 산프렛체 히로시마전)에 비하면 스스로가 컨트롤 한 게임을 할 수 있었다」라고 니시대오는 적극적으로 말했지만, 결과가 따라 오지 않은 상황은 여전히 변하지 않다.포드르스키가 「3 연패의 요인?져널리스트인 분이라면 무엇이 원인인가 말하지 않아도 알겠지요」라고 얼굴을 흐리게 해 산페이르도 「안드레스는 몹시 큰 존재」라고 이니에스타 부재를 한탄하고 있고, 외국인 선수와 일본인 선수의 기대가 어딘가 서로 맞물리지 않은 인상도 많이 남았다.

 J리그 외국인범위의 확대에 수반하고, 코베는 최근 2년간에 거물 스타를 잇달아 획득했다.2017년 여름의 포드르스키 가입에 시작해, 2018년 여름에는 이니에스타, 동년 연말에는 비쟈, 그리고 이 3월에는 산페이르를 보강.화려한 공격진을 늘어놓은 대상으로서 2016년부터 정수호신에 군림해 온 김·슨규가 외국인범위의 관계로 벤치외에 밀려 나오는 형태가 되었다.

 3월 17일의 시미즈 에스팔스전에서는 마에카와 마유즈미야가 대역 GK로서 골 마우스를 지키고 있었지만, 4월 6일의 마츠모토 야마사전에서는 그의 미스로부터 2실점.이번 시즌 J1승격조의 격하에 만약의 고배를 마셨다.그 시점에서 서쪽은 「판마 감독에게 무엇인가 있다일지도 모른다」라고 하는 분위기를 느끼고 있었다고 한다.계속 되는 히로시마전에서도 4실점 해 「수비 붕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더니, 리죠 감독이 정말로 사임해 버린다.김·슨규가 시합하러 계속 나오고 있으면, 이 결말은 회피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고는 해도, 코베 하부조직 출신의 오가와가 「나는 시합하러 나오지 않았습니다하지만, 밖에서 보고 있어 위태로운 장면은 몹시 많았고, 「잘 당하지 않았다」라고 생각하는 장면도 있었다.더 세세한 곳을 규명해 가지 않으면 「J1제패」라고 하는 높은 목표는 달성할 수 없다고 느끼고 있었다」라고 신묘한 표정으로 코멘트한 것처럼, 방비의 혼란은 GK변경에 의하는 것 만이 아니었다.리죠 감독은 바르사류를 추진하기 위해서 공격 연습에 비중을 두고 있고, 수비 조직 구축에까지 손길이 닿지 않았던 것이 컸던 것 같다.

 예를 들면, 중반은 야마구치 반디의 개인 능력으로 어떻게든 밸런스를 취하고 있던 부분이 있었다.「안드레스나 루카스의 운동량의 적음을 커버하는 의미로 자신이 코베에 불린 곳도 있다」라고 야마구치 반디는 자각을 입에 대어, 폭넓은 에리어를 움직여 공수 양면에 관련되고는 있었지만, 그 1명만으로 끝까지 지킬 수 있을수록 J1는 달지 않다.리죠 감독으로 해 보면 「볼 돌리기를 완성시키고 나서 지켜에 착수하자」라고 하는 기대가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클럽측은 거기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하는 판단을 했다.그 근처는 걱정인 점이다.

 실제, 외국인 지휘관이나 선수가 일본의 축구에 적응하는 것은 용이한 일로는?`「.현저한 예가, 2014년의 세렛소 오사카다.2010년 남아프리카 월드컵 MVP의 디에고·폴란을 야단 법석으로 초빙 해, 주목도가 비약적으로 올라갔지만, 팀은 초반부터 침체.1년간에 란코·포포비치, 마르코·펫츠아이 오리, 오오쿠마 유지와 3명의 감독이 인솔하게 되어, 최종적으로 J2격하라고 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할 수 없게 되어 있다.

 당시의 주력이었던 야마구치 반디는 「디에고도 J1에 있던 1년째는 좀처럼 잘 되지 않았습니다하지만, J2에 떨어진 2015년의 반년간은 잘 되어 있었다.1명의 선수만으로도 그 만큼 걸리기 때문에, 지금 같이 많이(거물 외국인)가 있는 것은 역시 간단하지 않다.안드레스같이 슈퍼라면 순조롭게 용해해 버리지만, 그 이외는 우리들이 모두 서포트해 나가는 것이 대사」라고 씁쓸한 교훈을 기초로, 현상을 분석하고 있었다.

 폴란과 같은 빅 네임이 1명 들어온 것만으로 팀의 방향성이 크게 바뀌어 버리는데, 포드르스키와 이니에스타, 비쟈, 산페이르에 리죠 감독과 세계적인 지명도를 자랑하는 면면이 즐비와 대등한 이번 시즌의 코베의 팀 만들기의 어려움은 헤아릴 수 없다.요시다 감독의 강조하는 「중노동」이나 「공수?`후 바꾸어」는 세계의 표준적인 것은 있다가, 일본의 경우는 보다 준민성이나 치밀함이 요구되는 경향이 강하다.

 그것은 30대 반이 되어, 전성기의 퍼포먼스를 한결같게 낼 수 없는 포드르스키나 비쟈, 이니에스타에는 꽤 어려운 점.실제, 우라와전의 포드르스키를 봐도, 중반으로 볼을 받아 사이드 체인지를 보내는 곳(중)까지는 훌륭하지만, 그 후 스프린트 하는 씬은 거의 이루어.데이터상의 스프린트 회수도 1회에 머물렀다.이니에스타는 주행거리 자체는 마츠모토 야마사, 히로시마전 모두 10킬로미터를 넘고 있었지만, 역시 스프린트 회수는 적다.그렇게 되면, 팀으로서 스피디 하고 추진력 있다 싸움이 하기 어려워져 버린다.거물 외국인 선수는 걸출한 무기를 갖추고 있는 반면, 마이너스면도 움켜 쥐고 있다.마츠모토나 쇼난 벨마레와 같이 그러한 빈틈을 찌르려고 하는 팀은 적지 않은 만큼, 코베에 어려움은 항상 따라다닌다.

 향후의 카드도 카와사키 플론타레, 콘사도레 삿포로, 카시마 안트라즈와 난적이 계속 된다.「지금이 제일이 참아 때」라고 야마구치 반디도 마음을 단단히 먹고 있었지만, 여기서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 같다면 요시다 감독도 해임되어 버릴 수도 있다.그렇게 지휘관이 코로코 로 변하면, 그야말로 2014년의 세렛소의 반복된 실패가 될 수도 있다.미키타니 히로시 오너등 클럽 운영측도 당분간의 인내가 필요한 것 같다.(문·원천에츠코)

https://dot.asahi.com/dot/2019042300008.html



뭐, 피크를 지난 빅 네임이 들어가면

이렇게 되는 것은 많은 사람이 상상했어.


감독이 대신하고, 우라와전은 실점이 적었다.


지금부터 팀도 좋을 방향으로 나아&겠지요.


모르지 않지만… (-_-;



그런데 세렛소의 이야기에는 폴란 밖에 나오지 않는데


카카우가 있던 것도 생각해 내 주세요 w






TOTAL: 107077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07077 日本vsロシア ラグビーWC sunchan 08:28 43 1
107076 AFC U-16 中国2-0韓国 韓国惨敗 JAPAV1 05:15 78 0
107075 コンセ以上監督, ポルトの恥さらしNakajimaを叱責 Pixies 09-19 33 0
107074 鹿島 ACL. 敗退 (3) jpnjpn11 09-18 161 0
107073 U-16 予選韓国 10 - 0 台だけ (2) 이강인 09-18 95 0
107072 日本人たちがする錯覚 ww (6) south21 09-18 144 0
107071 チェルシーファンたちに拍手受けた lee kang in 이강인 09-18 48 0
107070 ファングフィチァン UCL 1ゴール 2AS 記録 (3) 이강인 09-18 122 0
107069 Lee kang in UCL 最年少デビュー!!! (2) 이강인 09-18 83 0
107068 久保の上位互換・ウーデゴール (1) zuuo 09-17 150 0
107067 UrawaがAcl準決勝進出kitaaaa!( *`ω´) gonbe 09-17 90 0
107066 浦和がACL準決勝へ (5) catchtheheart 09-17 203 0
107065 バレンシアの選手がCL会見ボイコットでUEFAが制裁の可能… (2) zuuo 09-17 162 0
107064 世界レスリングもノーメダルの危機。 JAPAV1 09-17 122 0
107063 FIVB 女バレーボールワールドカップ韓日戦 3-1 日本のべ… (3) JapAvDayo 09-17 104 0
107062 SB安西ゴール動画と中島の怠慢な守備 (2) zuuo 09-17 140 0
107061 2019 FIVB ワールドカップ女バレーボール現在順位 (1) nfnmnuny 09-16 97 0
107060 中央でも輝くことができる久保。 (12) zuuo 09-16 244 0
107059 ゴールデンボーイ候補 40人 Lee kang in 含み (1) 이강인 09-16 85 0
107058 日本プロ野球の平均観客数と総観客数 (3) harukidon 09-16 2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