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崖の上のポニョ(Ponyo)は、2008年の、日本のアニメ(anime)映画です。










崖の上のポニョ(Ponyo)のテーマ曲。



















「崖の上のポニョ(Ponyo)」の、アメリカでの、予告編。




















「崖の上のポニョ(Ponyo)」は、デート(date)で、映画館で見たのですが、10年程前に、公開された映画で、詳細な内容は、ほとんど、憶えていないのですが、主人公の、宗介(sousuke)の、お母さんの、性格や行動が、私の母の若い頃(即ち、私が、子供の頃の、私の母)に、そっくりだと思った事が、記憶に残っています。




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したw

私も私の弟も、子供時代、ズル賢い子供で、母の前で、お行儀が良いペット(愛玩動物)を演じている限り、母に愛されて、母に甘やかされて、結果として、自分達の得になる(自分達が幸せにな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う感じの子供でしたw

また、それに関連して、私も私の弟も、こうすれば、大人達に、可愛がられ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の子供で、(まるで、女性が小悪魔テクを無意識的・意識的に使うようにw)、そうした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行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w、お客さんが家に来た際は、多くの場合、母に、一回は、挨拶に出されました。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お客さんに挨拶する時、無意識的・意識的に、はにかんだりしてい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はにかんだ方が、大人に可愛いと思われ、可愛がられると言うの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w


お客さんに、一通り、顔見せを済ませた後は、私の母は、それぞれの部屋に戻って遊んで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りし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長時間、お客さんに愛想を使い続けるのも疲れるのでw、母が、そのような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時は、私も私の弟も、喜んで、再び、自分たちの部屋に戻り、おもちゃやゲームで遊んで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るのですが、私の名前も、私の弟の名前も、私の母がつけました(ちなみに、私の名前も、私の弟の名前も、別にキラキラネームではありませんw)。


私の母は、私に対しても、私の弟に対しても、それぞれ中学生になるまでは(小学生の時までは)、(○○は、それぞれ、私の名前と、私の弟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坊」と呼んでいました。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の、男児の元服と言ったような考え方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私の母は、私に対しても、私の弟に対しても、それぞれ、中学校の入学と同時に、一方的に、もう子供ではなく、大人なのだから、もう、「○○坊」とは呼ばす、(○○は、それぞれ、私の名前と、私の弟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これからは、「○○」と呼びます宣言をし、それ以来、現在に至るまで、私と、私の弟の事を、「○○」と言い続けています。


また、私に対しても、私の弟に対しても、中学生になるまでは(小学生の時までは)、ペット(愛玩動物)扱いであったのに対し、その後も、物質的には甘やかせ続けましたけど(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両親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中学生以降は、急に、大人の男性として扱う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には2歳年下の弟がいるのですが、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率直に言って、私と、弟が、それぞ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私の母は、子供を(私と私の弟を)、(物質的に)、とても甘やかしていた事は、否定出来ませんw


私の父(私の父は会社員です)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君(私の母)に、全て、任せる」と言った感じで、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私の父に、子供(私及び弟)の教育の全てを任された、私の母は、どうだ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弟)に、勉強の妨げになるような誘惑になる物を、どんどん買い与える一方で、私の母は、あまりに、子供(私と私の弟)に対して、勉強しろと言わないものだから、私は、かえって、勉強に関して、これで良いのかと不安になり、勉強に関して、自分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私の、勉強に関して、自分自身で、どうにか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う気持ち・姿勢は、(おそらく)、私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

また、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私と、私の弟は、むしろ、自分達が、しっかりとして、私の母を、支えなければならない・助けなけばならない位の気持ちがありましたw まあ、私の母は、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であり、実は、強い人で、私と、私の弟の助け等なくても、全く、大丈夫なような気もしますがw






以上が、私の母と、私の母の息子達(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の、私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位の頃の関係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前述の通り、私の母の、若い頃(即ち、私が、子供の頃の、私の母)の、個人的な、性格や行動は、「崖の上のポニョ(Ponyo)」の主人公の宗介(sousuke)の、お母さんの、性格や行動に、そっくりでした。


「崖の上のポニョ(Ponyo)」の主人公の宗介(sousuke)の、お母さんについては、この方の文を参考にして下さい→

http://kobeni.hatenablog.jp/entry/20120917/1347890199


例えば、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すが、「子育てにおいて、自分で決めたライン以下は適当にやる」と言った辺り等です。







ただ、私の母は、「崖の上のポニョ(Ponyo)」の主人公の宗介(sousuke)の、お母さんよりも、昔から(若い頃から)、遥かに(ずっと)、手練手管や小悪魔テクを持つ、女性らしい・女性の面が強い女性である事は、「崖の上のポニョ(Ponyo)」の主人公の宗介(sousuke)の、お母さんと異なると思います。




また、私の母は、昔から(若い事から)、男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の女性で、その点も、「崖の上のポニョ(Ponyo)」の主人公の宗介(sousuke)の、お母さんと異なると思います。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私の母は、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と全く同じ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の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w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となりのトトロ(My Neighbor Totoro)」(1988年の、日本のアニメ(anime)映画)は、好きな映画の一つなのですが、子供の頃(まあ、子供と言っても、「となりのトトロ(My Neighbor Totoro)」は、私が中学生になったばかりの頃(子供と思春期の端境期)に公開された映画なのですが)から思春期の頃、理想の自分の母親像として、「となりのトトロ(My Neighbor Totoro)」の、サツキ(Satsuki)とメイ(Mei )の、お母さんのような、聖母マリア様のような(まあ、私は、キリスト教は、詳しくないので(聖母マリア様についても詳しくないので)、イメージだけで話しているので、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母性丸出しの母を持つ事に、少し、憧れていた事は、内緒ですw(と言うか、別に、内緒ではありませんw)。




私の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J-pop:Miracle Vell Magic(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2?&sfl=membername&stx=jlemon

J-pop:Miracle Vell Magic(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2?&sfl=membername&stx=jlemon

J-pop:  J-pop:FAIRCHILD(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90615/page/1?&sfl=membername&stx=jlemon

J-pop:  J-pop:FAIRCHILD(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90615/page/1?&sfl=membername&stx=jlemon

家庭の財産の管理権限・ケチだった祖父1(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2?&sfl=membername&stx=jlemon

家庭の財産の管理権限・ケチだった祖父1(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2?&sfl=membername&stx=jlemon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테마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벼랑 위의 포뇨(Ponyo)는, 2008년의, 일본의 애니메이션(anime) 영화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BfCmfAV6DA?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테마곡.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skgNOXbdi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미국에서의, 예고편.




















「벼랑 위의 포뇨(Ponyo)」는, 데이트(date)로, 영화관에서 보았습니다만, 10년 정도전에, 공개된 영화로, 상세한 내용은, 거의, 기억하지 않습니다만, 주인공의, 종개(sousuke)의, 엄마의, 성격이나 행동이, 나의 어머니의 젊은 무렵(즉, 내가, 어릴 적의, 나의 어머니)에, 꼭 닮다고 생각한 일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이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이 시대, 즐 영리한 아이로, 어머니의 앞에서, 예의범절이 좋은 애완동물(애완동물)을 연기하고 있는 한,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어머니에게 응석부리고, 결과적으로, 자신들의 이득이 되는(자신들이 행복해진다)라고 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하는 느낌의 아이였습니다 w

또, 거기에 관련하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이렇게 하면, 어른들에게,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일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한 느낌의 아이로, (마치, 여성이 소악마 테크닉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사용하도록(듯이) w), 그러한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w, 손님이 집에 왔을 때는, 많은 경우, 어머니에게, 1회는, 인사에 나왔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손님에게 인사할 때,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수줍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수줍어하는 것이, 어른에게 가능·`, 실 생각되어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던 때문이다고 생각하는 w


손님에게, 대충, 얼굴 좀 보여주어를 끝마친 다음은, 나의 어머니는, 각각의 방으로 돌아와 놀아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가거나 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장시간, 손님에게 붙임성을 계속 사용하는 것도 지치므로 w, 어머니가, 그러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갔을 때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뻐하고, 다시, 스스로의 방으로 돌아와, 장난감이나 게임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나의 이름도, 나의 남동생의 이름도, 나의 어머니가 붙였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이름도, 나의 남동생의 이름도, 별로 반짝반짝 네임이 아닙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나에 대해서도,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도, 각각 중학생이 될 때까지는(초등 학생때까지는), (00은, 각각, 나의 이름과 나의 남동생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 「00방」이라고 부르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나름의, 남아 원복이라고 말한 것 같은 생각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나의 어머니는, 나에 대해서도,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도, 각각, 중학교의 입학과 동시에, 일방적으로, 더이상 아이가 아니고, 어른스러운이니까, 이제(벌써), 「00방」이란호, (00은, 각각, 나의 이름과 나의 남동생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 지금부터는, 「00」(이)라고 부르는 선언을 해, 그 이후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나와 나의 남동생의 일을, 「00계속 」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또, 나에 대해서도,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도, 중학생이 될 때까지는(초등 학생때까지는), 애완동물(애완동물) 취급인 것에 대해, 그 후도, 물질적이게는 응석을 받아 줄 수 있는 계속했습니다만(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탐`□,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부모님은,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 중학생 이후는, 갑자기, 어른의 남성으로서 취급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덧붙여서,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에게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 시대, 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에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솔직하게 말하고, 나와 남동생이, 각각,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나의 어머니는, 아이를( 나와 나의 남동생을), (물질적으로), 매우 응석을 받아 주고 있던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 w


나의 아버지(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너(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긴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i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아버지에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의 모두를 맡은, 나의 어머니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라고 말하면...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공부의 방해가 되는 유혹이 되는 것을, 자꾸자꾸 사 주는 한편으로, 나의 어머니는, 너무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말하지 않는 것이니까, 나는, 오히려, 공부에 관해서, 이것으로 좋은 것인지와 불안하게 되어, 공부에 관해서, 스스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나의, 공부에 관해서,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분·자세는, (아마), 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체라체라 하고 있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으로, 나와 나의 남동생은, 오히려, 자신들이, 제대로 하고, 나의 어머니를, 지지하지 않으면 안 되는·도와 울면 안 되는 정도의 기분이 있었던 w 뭐, 나의 어머니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것 같고, 실은, 강한 사람으로, 나와 나의 남동생의 도움등 없어도, 완전히, 괜찮은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만 w






이상이,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아들들(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내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위의 무렵의 관계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의 어머니의, 젊은 무렵(즉, 내가, 어릴 적의, 나의 어머니)의, 개인적인, 성격이나 행동은,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주인공의 종개(sousuke)의, 엄마의, 성격이나 행동에, 꼭 닮았습니다.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주인공의 종개(sousuke)의, 엄마에 대해서는, 이 분 문장을 참고로 해 주세요→

http://kobeni.hatenablog.jp/entry/20120917/1347890199


예를 들면,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육아에 대하고, 스스로 결정한 라인 이하는 적당하게 한다」라고 한 근처등입니다.







단지, 나의 어머니는,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주인공의 종개(sousuke)의, 엄마보다,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훨씬 더(쭉),농간이나 소악마 테크닉을 가지는, 여성다운·여성의 면이 강한 여성인 일은,「벼랑 위의 포뇨(Ponyo)」의 주인공의 종개(sousuke)의, 엄마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일로부터), 남자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의 여성으로, 그 점도, 「벼랑 위의 포뇨(Ponyo)」의 주인공의 종개(sousuke)의, 엄마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ef24DBeX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 Mass)라고 전혀 같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 Mass)와 같은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이웃의 토토로(My Neighbor Totoro)」(1988년의, 일본의 애니메이션(anime) 영화)은, 좋아하는 영화의 하나입니다만, 어릴 적(뭐, 아이라고 말해도,「이웃의 토토로(My Neighbor Totoro)」는, 내가 중학생이 된지 얼마 안된 무렵(아이와 사춘기의 단경기)에 공개된 영화입니다만)부터 사춘기의 무렵,이상의 자신의 모친상으로서 「이웃의 토토로(My Neighbor Totoro)」의, 음력 5월(Satsuki)과 메이(Mei )의, 엄마와 같은, 성모 마리아 님과 같은(뭐, 나는, 크리스트교는,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성모 마리아 님에 대해서도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이미지만으로 이야기하고 있으므로,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모성 노출의 어머니를 가지는 일에, 조금, 동경하고 있던 일은, 비밀입니다 w(라고 말하는지, 별로, 비밀이 아닙니다 w).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J-pop:Miracle Vell Magic(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2?&sfl=membername&stx=jlemon

J-pop:Miracle Vell Magic(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6864/page/2?&sfl=membername&stx=jlemon

J-pop: J-pop:FAIRCHILD(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90615/page/1?&sfl=membername&stx=jlemon

J-pop: J-pop:FAIRCHILD(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90615/page/1?&sfl=membername&stx=jlemon

가정의 재산의 관리 권한·구두쇠였던 조부 1(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2?&sfl=membername&stx=jlemon

가정의 재산의 관리 권한·구두쇠였던 조부 1(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583760/page/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25148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5148 日本で人気がイッオッナなの... このドラマ... nick3 12-17 15 0
25147 悲しくなる駐車場 relax 12-17 27 0
25146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12-17 67 0
25145 橋幸夫 "?"(キズナ) nick3 12-16 18 0
25144 絆 by 塚田三喜夫 nick3 12-16 18 0
25143 よくわからんが、とりあえず俺が全部悪い (4) フサフサ星人 12-16 108 0
25142 floちゃん、cocoちゃん元気?  (7) natumikan582 12-16 132 0
25141 大漁旗高らかに掲げよう! (11) 滝川クリス太郎 12-16 135 0
25140 駐車場で悲しくなったこと (9) Dartagnan 12-16 163 0
25139 駐車場で悲しくなること (8) 雪女 12-16 158 0
25138 ダブスタ (18) comeita 12-15 211 2
25137 jlemon掲示板 (10) taiwanbanana 12-15 202 0
25136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12-15 43 0
25135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12-15 43 0
25134 TEST jap6cmwarota 日本糞はまずい! 12-15 19 0
25133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12-14 38 0
25132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12-14 50 0
25131 おすすめしたいカプラーメン(´・ω・`) (1) taiwanbanana 12-13 100 0
25130 横浜と言えば思い出す音楽 ... (3) nick3 12-13 76 0
25129 20代外国人青年を KBS ドキュメンタリー世の中で募集し… 소루카 12-13 3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