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女性との交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1991年)(私が中学生の頃、出た曲です)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その事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我儘な私(日本語)→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sfl=membername&stx=jlemon
我儘な私(韓国語)→
/kr/board/exc_board_8/view/id/2621281?&sfl=membername&stx=jlemon




私は、昔から女性を好きになったらアクションを起こしてしまう性格+運の良さで、中学2年生で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時を含めて、人生の内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ずっと)、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交際したいなと思った女性に関して実現しなかった恋はないのですが、それだけでは、ある意味、あまりにも侘びも寂もないと言うか、単純で分かり易く、ある意味、つまらない人生とも言えるような気がします。

前述の通り、私は、中学2年生で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時を含めて、人生の内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ずっと)、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交際したいなと思った女性に関して実現しなかった恋はないのですが、逆のケースに関しては、少なからずあります。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以下の話は、相手の女性にとって叶わぬ恋であった例の一つです。その女の子は、私の1歳年上で、当時19歳でした(私は、当時18歳の大学1年生で、その女の子は、当時19歳の大学2年生でした)。



私は、学生時代、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ちなみに、私の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す)の、合気道(aikido)(日本の格闘技(martial art)の一つ)教室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私の元来の(元々の)、飽きっぽい性格により、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大学の初期の頃、短期間、習っていただけで(通っていただけで)、長続きしませんでした。



以下は、私が、大学の初期の頃、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で、合気道(aikido)を習っていた時の話です。 


私は、大学に入学すると同時に、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再び、通い始めました。

この時は、高校の時よりかは、長続きしましたが、やはり、私の飽きっぽい性格から、絶対的には、長続きせず(短期間しか続かず)、初段(黒帯(black belt))の1歩手前の、1級でやめてしまうと言う、微妙な終わり方をしましたw

前述の通り、私は、大学に入学すると同時に、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再び、通い始めましたが、その時、その合気道(aikido)教室には、私よりも少し前から、その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私よりも、1歳年上の(大学の1学年上で、当時大学2年生。19歳であった)、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私立の、女子大(生徒が女性だけの大学)に通っていた、女の子がいました(ちなみに、私が、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通っただけで、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てしまった時は、その女の子は、まだ、その、合気道(aikido)教室で、合気道(aikido)を習い始めていませんでした)。

その女の子は、ルックスは、まあまあ可愛い女の子でした。

その女の子は、私よりも、1歳年上で、当時、私は、18歳で、大学1年生、その女の子は、19歳で、大学2年生でしたが、私は、その女の子に対して、包容力のある、優しい、お兄さんのように、振舞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当時、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ましたが、合気道(aikido)教室では、特に、自分から、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る事を、言いませんでした。と言うか、私は、ズルい面があって、私が、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るかいないかと言う事に関して、当時、合気道(aikido)教室では、上手く、はぐらかしていました。

当時、その女の子が、私の事が異性として好きな事を、私も、合気道(aikido)教室の人達も、何となく、分かっていて、当時、長年、その、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当時20代の終わり頃であった、その合気道(aikido)教室の、お局さん的な存在と言った、独身の女性(その女性は、私と、その女の子の事を、とても可愛がってくれました)を中心に、私と、その女の子を、くっつけようと(カップルにしようと)、盛り立てる、囃し立てるような雰囲気があり、当時、私も、その女の子も、合気道(aikido)教室で、その様な合気道(aikido)教室の雰囲気と、仲良く、じゃれ合う・お話する、二人の関係を楽しんで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推測なのですが、当時、その女の子は、私の事が好きである事を、その、(合気道(aikido)教室の)お局さん的な女性に、打ち明けていた・相談し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と、その女の子が、合気道(aikido)教室で、その様な関係を楽しんでいた時、私は、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と別れました。別れた原因は、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私に(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その交際していた女の子が、愛想を尽かせた事です。前述の通り、私の今までの、恋愛(女性との交際)の結末のほとんどが、私の気の多さから、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1991年)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ったのですが、この時も、広い意味におい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1991年)の歌詞のような結末とも言えますが、私は、(私が)、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前述の通り、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自分が隠したい、特定の人に対して、上手に隠すと言う事に関しては、とても得意で、ずる賢く、才能があったので、この時の様に、私が、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事が、交際している女性に、バレて、交際している女性に、愛想を尽かされて別れると言うケースは(この時以外にもありましたけど)、厳密には、私の今までの、恋愛(女性との交際)の結末の中で、例外的な、結末に分類されます。


私は、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と別れて、間もなく、ポロリと、交際していた女性がいたが、別れたと言ったような事を、合気道(aikido)教室の人達に話しました。その事もあって、その合気道(aikido)教室のお局さん的な女性を中心に、合気道(aikido)教室の人達が、私と、その女の子を、くっつけようと(カップルにしようと)、盛り立てる雰囲気が、ますます高まり、その様な、雰囲気に押されたと言う事もあってか、合気道(aikido)教室からの、二人きりでの帰り道、その女の子は、料理を作るので、(自分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に)遊びに来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私にアプローチをかけて来ました。その女の子(割と、裕福な(ゆとりのある)、会社員の家の娘であった様です)は、東京圏(首都圏)に実家がありましたが、実家から、その女の子が通っていた大学(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私立の、女子大(生徒が女性だけの大学))に通学するのは、遠い・面倒と言う事で、その女の子は、当時、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アパート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した。


それから、私は、短期間の間に、3回、その女の子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に訪れ、その女の子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に泊まり、夕食を作って貰って(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料理が上手で、その女の子の料理は、美味しかったです)、一緒に食べ、3回とも、その女の子と、エッチ(sex)してしまいました。その女の子は、とても、いい子で、私は、そうやって、その女の子と親密に過ごしている内に、私が、その女の子に対して、交際したいと思う程の好意を抱く事が出来たのならば、その女の子と交際に発展して行っても良いと思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女の子(当時、その女の子は19歳。私は、18歳)は、その時、私が、初めての、エッチ(sex)の相手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その女の子は、高校生の時、地元の高校で、交際している相手はいたそうですし、大学に入学してからも、大学1年生の時、インカレ系のサークルで知り合った、他の大学の、年上の大学生と交際していましたが、性格の不一致により別れたそうです。


私が、3回目に、その女の子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に泊まった時、夕食を作って貰って、一緒に、食べて、エッチ(sex)をした後、その女の子に、腕枕をし、その女の子と、お話をしていた時に、その女の子は、私に、ずっと好きだった、交際して欲しい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い、私に告白しました。その女の子は、私に告白する時、とても緊張していたと思います。何故なら、その女の子が、私に告白の話を始める、少し前から、その女の子の体は、とても固くなっていたので。結局、その時、私は、その女の子に対して、交際したいと思う程の好意を抱く事が出来ているのかどうか、まだ確信が持てていなかった事から、今すぐは、返事出来ない、少し、返事を待って欲しい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は、客観的に見て、とても、いい子でしたが、異性を好きになると言う事は、中々、単純には行かないものです。私は、その後、間もなく好きな女の子が出来てしまい、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る為に、その女の子と公園で会いました。

その女の子と公園のベンチに隣り合って座りながら、私は、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り、ごめん、ごめんと、ただただ、その女の子に対して平謝り(ひたすら謝ること)していたら、その女の子の事を、シクシクと泣かせてしまいました。

最後に、その女の子は、私に対して、ハグして欲しいと言ったので、二人とも立って、私は、その女の子をハグしながら、その女の子に、ひたすら、心を込めて、ごめん、ごめんねと言っていたら、その女の子の、シクシク泣きは、ますます強くなり、私も貰い泣きしてしまい、私は、ますます強く、その女の子の事を抱きしめて、私と、その女の子は、二人して、シクシク泣きながら、私は、その女の子に対して、ひたすら、心を込めて、ごめん、ごめんねと繰り返し、言い続けました。おそらく、公園の何人かの人は、その光景を目撃していたと思いますが、遠くから見たら、若いDQNカップルが、昼間から、大胆に、抱き合いやがってと言った光景に見えたと思います。

その女の子の、シクシク泣きが治まったので、私が、その女の子を抱いた手を放すと、その女の子は、(無理し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が)私に対してそれまで泣いていた事が嘘のような爽やかな笑顔を見せ、何故か、私に、「ありがとう」と言いました。

公園からの帰り道、その女の子は、(無理し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が)、合気道(aikido)教室で、二人で、仲良く、じゃれ合い・お話していた時と同じ感じで、私に明るく話かけ、私も、努めて、合気道(aikido)教室で、二人で、仲良く、じゃれ合い・お話していた時と同じ感じで、その女の子と、お話をしました。



その後、間もなく、(主に私からのアプローチにより)、私と私が好きになった女の子は、急速に接近をし、私は、その、私が好きになった女の子と交際を開始しました。


なお、その女の子は(合気道(aikido)教室の女の子の方は)、私が、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た後、間もなく、その合気道(aikido)教室に来なくなり、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てしまいました。その女の子は、私と同様、初段(黒帯(black belt))になる前に、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る形になりました。


私は、その後も、しばらく、合気道(aikido)教室に通う形になりましたが、前述の通り、私の飽きっぽい性格から、長続きはせず(短期間しか続かず)、初段(黒帯(black belt)の1歩手前の、1級でやめてしまうと言う、微妙な終わり方をしましたw

なお、その合気道(aikido)教室のお局さん的な女性は、私が、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た直後の頃は、少し気まずそうな感じでしたが、間もなく、以前と変わらずに、私の事を、とても可愛がってくれるようになり、私が、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るまで、私の事を、とても可愛がってくれました。





以下の話は、おまけで、厳密には、叶わぬ恋と言う程の話では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



今度は、私が、高校生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で、合気道(aikido)を習っていた時の話です。どうして、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のかと言うと、やはり、私の元来の(元々の)、飽きっぽい性格と、高校時代、案外、忙しく、他の事(まあ、主に遊びではあるのですがw)に時間を使いたかったからです。



私は、人間関係において、群れると言う事が嫌いです。必ず、当てはま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学校のclub活動(部活)と言うのは、群れると言う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群れると言う点において、良い面も、たくさんあり、皆で、共同して、何かを成し遂げたりする事は、素晴らしい事であると思います。でも、私は、個人的には、人間関係において、群れると言う事が嫌いです。一方で、私は、寂しがり屋の面もあり、お互いの個性を認め合った、独立した人間同士が、集うと言う事に関しては、好きです(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は、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club活動に縛られない、帰宅部(kitakubu)(学校のスポーツ・文化関連等のclubに、所属しないか、又は、所属していても、ほとんど活動に参加しない事(この様な事を日本では幽霊部員と言います)を言う)であったので、学校外の時間は、ふんだんにあったのですが、私の場合、女の子遊び・悪友達との夜遊びで、それなりに忙しかったですw 私は、高校生の時は、放課後は女の子・女の子達や私と同じチャラチャラした男友達達と遊ぶのに忙しく(渋谷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クラブ等での夜遊びや合コン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私の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前述の通り、私は性格が猫又は極端に言えば一匹狼で、昔から、人付き合いに関して、集団・群れるというよりも個人対個人・集うと言った付き合いを好みます。その事もあって、中学・高校時代は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を選択して、もちろん学校の友人関係もありましたが、特に高校時代は学校外の人付き合い(私の場合主に夜遊びを通じた人付き合いなので褒められた物では全くないけどw)を大切にしていました。私は、今でも、それぞれ年齢や仕事の分野・ライフスタイル等が異なる行きつけのバーの飲み友達と言った人間関係を割と大切にしています。



合気道(aikido)教室の話に戻りますが、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その合気道(aikido)教室に、当時21歳であった、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私立の大学(有名な私立大学の一つ)に通う、女子大生の(女性の大学生)の、お姉さん(当時、高校生であった私から見たら、正に、お姉さんに見えたので、以下、お姉さんと書きます)がいました。その、お姉さんは、まあまあ美人の女性でした。その、お姉さんは、私が、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その合気道(aikido)教室で、私に、非常に親しく、優しく接してくれて、親切にしてくれました。

ちなみに、その、お姉さんは、当時、その、お姉さんと同じ大学に通う、その、お姉さんと、同い年の、大学生と交際しており、私も、高校の時、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聞かれて、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る事を言っていたので、その、お姉さんも、私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る事を知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高校の時は、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のですが、私が、そ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る直前から直後の頃、そのお姉さんに誘われて、短期間の間に、3回、そのお姉さんの、一人暮らし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に訪れ、その、お姉さんに、夕食を作って貰って、一緒に食べました。なんだか、笑っちゃうくらいに、デジャヴ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まあ、私が、大学の初期の頃、合気道(aikido)教室に通っていた時のエピソードの方が後の話なのですが)、私は、この様な、女性に纏わる、不思議な?(まあ不思議なと言える程ではないかもしれないけれど)、デジャヴ的な体験は、この他にも、幾つかあります。



ちなみに、その時、調度、その、お姉さんが交際していた、そのお姉さんと同じ大学に通う、その、お姉さんと、同い年の、大学生が、大学の海外研修プログラムに参加し、一か月程?、日本にいない時期と重なっていました。私は、私で、当時、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ので、交際している女の子がいるのにも関わらず、その、お姉さんの誘いに乗って、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に、食事を、ご馳走になりに、訪れました。



その、お姉さんは、地方出身で、実家が裕福で、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の電車駅から、電車で、東京郊外方面にすぐの、隣の区の、アパートと言うよりも、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お姉さんは、料理に凝っていて、料理が、とても上手で、その、お姉さんの料理は、高校生当時の私からしたら、豪華に見え、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




最初の2回は、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で、ゆっくりと、その、お姉さんと二人で、その、お姉さんが作ってくれた夕食を食べ、食後も、ゆっくりと過ごして、その、お姉さんと、たくさん話して(と言うか、その、お姉さんの話を、たくさん聞いて)、帰るのが遅くなってしまいましたが、電車で、夜、遅く家(実家)に帰って来ました。

2回とも帰る時、その、お姉さんは、私を、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の最寄りの電車駅まで、私を丁寧に送ってくれて、私の姿が見えなくなるまで、見送ってくれました。



3回目の夜は、その、お姉さんに、夕食を作って貰って、一緒に食べた後、食後、その、お姉さんと、ゆっくり過ごしていた時に、その、お姉さんに、今夜は、泊まっていかない?と言った感じの誘いを受け、その日、私は、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に泊まり、その、お姉さんと、エッチ(sex)してしまいました。その時は、明け方まで、起きていて、翌日、昼に、二人とも、起き、その後、その、お姉さんに、朝ご飯を作って貰って(まあ、朝食、兼、昼食と言った感じですが)、その、お姉さんと、一緒に、食べている時、その、お姉さんは、ふと、二人共、交際相手と別れて、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った内容の事を、私に言いました。私が、それに対して、彼女(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事が、好きなので、それは出来ないと言った内容で答えたら、その、お姉さんは、テンションが下がっ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その、お姉さんは、その時も、帰りに、その、お姉さんのアパート(マンション)の最寄りの電車駅まで送ってくれました。その、お姉さんとの関係は、それ切りで、終わ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が、大学に入学すると同時に、高校の時、とても短期間でやめてしまった、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に、再び、通い始めた時、その、お姉さんは、既に、その、私の街の、合気道(aikido)教室をやめていました。







실현되지 않는 사랑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여성과의 교제)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1991년)(내가 중학생의 무렵, 나온 곡입니다)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그 일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자기 멋대로인 나(일본어)→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sfl=membername&stx=jlemon
자기 멋대로인 나(한국어)→
/kr/board/exc_board_8/view/id/2621281?&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옛부터 여성을 좋아하게 되면 액션을 일으켜 버리는 성격+운의 좋은 점으로, 중학 2 학년으로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했을 때를 포함하고, 인생중에서(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쭉),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교제하고 싶다고 생각한 여성에 관해서 실현되지 않았던 사랑은 없습니다만, 그것만으로는, 있다 의미, 너무 사죄도 적도 없다고 하는지, 단순하고 알기 쉽고, 있다 의미, 시시한 인생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중학 2 학년으로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했을 때를 포함하고, 인생중에서(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쭉),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교제하고 싶다고 생각한 여성에 관해서 실현되지 않았던 사랑은 없습니다만, 반대의 케이스에 관해서는, 많이 있어요.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소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이하의 이야기는,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 실현되지 않는 사랑인 예의 하나입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의 1세 연상으로, 당시 19세였습니다( 나는, 당시 18세의 대학 1 학년으로, 그 여자 아이는, 당시 19세의 대학 2 학년이었습니다).



나는, 학생시절,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덧붙여서, 나의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입니다)의, 합기도(aikido)(일본의 격투기(martial art)의 하나) 교실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원래의(원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에 의해,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대학의 초기의 무렵, 단기간, 배워 받을 수 있어로(다니며 받을 수 있어로), 지속되지 않았습니다.



이하는, 내가, 대학의 초기의 무렵,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합기도(aikido)를 배우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대학에 입학하는 것과 동시에,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린,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시,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이 때는, 고등학교때부터인가는, 지속되었습니다만, 역시, 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으로부터, 절대적으로는, 지속되지 않고(단기간 밖에 계속 되지 않고), 초단(흑대(blackbelt))의 1보앞의, 1급으로 그만두어 버린다고 하는, 미묘한 끝나는 방법을 했던 w

상술한 대로, 나는, 대학에 입학하는 것과 동시에,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린,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시, 다니기 시작했습니다만, 그 때,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는, 나보다 조금 전부터,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던, 나보다, 1세 연상의(대학의 1학년위에서, 당시 대학 2 학년.19세에 있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사립의, 여자대(학생이 여성만의 대학)에 다니고 있던, 여자 아이가 있었던(덧붙여서, 내가,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다닌 것만으로,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두어 버렸을 때는, 그 여자 아이는, 아직,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합기도(aikido)를 배우기 시작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룩스는, 그저 귀여운 여자 아이였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나보다, 1세 연상으로, 당시 , 나는, 18세에, 대학 1 학년, 그 여자 아이는, 19세에, 대학 2 학년이었지만, 나는,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포용력이 있는, 상냥한, 형(오빠)와 같이, 행동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당시 , 교제하고 있는 여자 의 아이가 있었습니다만, 합기도(aikido) 교실에서는, 특히, 자신으로부터,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는 일을, 말하지 않았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나는, 즐 있어 면이 있고, 내가,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을까 않을까 말하는 일에 관해서, 당시 , 합기도(aikido) 교실에서는, 능숙하게, 따돌리고 있었습니다.

당시 , 그 여자 아이가, 나의 일이 이성으로서 좋아하는 일을, 나도, 합기도(aikido) 교실의 사람들도, 웬지 모르게, 알고 있고, 당시 , 오랜 세월 ,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던, 당시 20대의 끝나갈 무렵인, 그 합기도(aikido) 교실의, 국씨적인 존재라고 말한, 독신의 여성(그 여성은, 나와 그 여자 아이의 일을, 매우 귀여워해 주었습니다)을 중심으로, 나와 그 여자 아이를, 붙이려고(커플로 하려고), 번창해 세우는, 잡 해 세우는 분위기가 있어, 당시 , 나도, 그 여자 아이도,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그 님합기도(aikido) 교실의 분위기와 사이 좋고, 서로 장난하는 ·이야기하는, 두 명의 관계를 즐기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추측입니다만, 당시 , 그 여자 아이는, 나의 일을 좋아하는 일을, 그, (합기도(aikido) 교실의) 국씨적인 여성에게, 털어 놓고 있던·상담하며 있어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

나와 그 여자 아이가,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그 님관계를 즐기고 있었을 때, 나는,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와 헤어졌습니다.헤어진 원인은,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던 나에게(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그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가, 정나미가 떨어지게 할 수 있었던 일입니다.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여성과의 교제)의 결말의 대부분이, 나의 기분이 많음으로부터,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1991년)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만, 이 때도, 넓은 의미에 대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1991년)의 가사와 같은 결말이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만, 나는, (내가),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상술한 대로,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숨기고 싶은, 특정의 사람에 대해서, 능숙하게 숨긴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자신있고, 교활하고, 재능이 있었으므로, 이 때와 같이, 내가,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는 것이,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들키고,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정나미가 떨어지게 해져 헤어진다고 하는 케이스는(이 때 이외에도 있었습니다만), 엄밀하게는,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여성과의 교제)의 결말 중(안)에서, 예외적인, 결말로 분류됩니다.


나는,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와 헤어지고, 머지 않아, 포로리와 교제하고 있던 여성이 있었지만, 헤어졌다고 한 것 같은 일을, 합기도(aikido) 교실의 사람들에게 이야기했습니다.그 일도 있고, 그 합기도(aikido) 교실의 국씨적인 여성을 중심으로, 합기도(aikido) 교실의 사람들이, 나와 그 여자 아이를, 붙이려고(커플로 하려고), 번창해 세우는 분위기가, 더욱 더 높아져, 그 님, 분위기에 밀렸다고 하는 일도 있어인가/`A합기도(aikido) 교실로부터의, 둘이서로의 돌아가는 길, 그 여자 아이는, 요리를 만들므로, (자신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에) 놀이에 오지 않아?이렇게 말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나에게 어프로치를 걸어 왔습니다.그 여자 아이(생각보다는, 유복한(여유가 있다), 회사원의 집의 딸(아가씨)인 님입니다)는, 동경권(수도권)에 친가가 있었습니다만, 친가로부터, 그 여자 아이가 다니고 있던 대학(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사립의, 여자대(학생이 여성만의 대학))에 통학하는 것은, 먼·귀찮음이라고 하는 것으로, 그 여자 아이는, 당시 ,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아파트에 혼자 생활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단기간의 사이에, 3회, 그 여자 아이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에 방문해 그 여자 아이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에 묵어, 저녁 식사를 만들어 받고(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요리가 능숙하고, 그 여자 아이의 요리는, 맛있었습니다), 함께 먹어 3회 모두, 그 여자 아이와 에이치(sex) 해 버렸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매우, 좋은 아이로, 나는, 그렇게, 그 여자 아이와 친밀하게 보내고 있는 동안에, 내가,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교제하고 만큼 의 호의를 안을 수가 있던 것이라면, 그 여자의 찬`q와 교제로 발전해서 가도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당시 , 그 여자 아이는 19세.나는, 18세)는, 그 때, 내가, 첫, 에이치(sex)의 상대가 아니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고교생때, 현지의 고등학교에서, 교제하고 있는 상대는 아픈 것 같고, 대학에 입학하고 나서도, 대학 1 학년때, 대학간 대항 경기계의 써클에서 알게 된, 다른 대학의, 연상의 대학생과 교제하고 있었습니다만, 성격의 불일치에 의해 헤어졌다고 합니다.


내가, 3번째에, 그 여자 아이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에 묵었을 때, 저녁 식사를 만들어 받고, 함께, 먹고, 에이치(sex)를 한 후, 그 여자 아이에게, 완침을 해, 그 여자 아이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었을 때에, 그 여자 아이는, 나에게, 훨씬 좋아했던, 교제해 주었으면 한다고 한 내용의 일을 말해, 나에게 고백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에게 고백할 때, 매우 긴장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왜냐하면, 그 여자 아이가, 나에게 고백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조금 전부터, 그 여자 아이의 몸은, 매우 단단해지고 있었으므로.결국, 그 때, 나는,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교제하고 만큼 의 호의를 안는 것이 되어있을지 어떨지 아직 확신을 가질 수 지 없었던 것으로부터, 금방 (은)는, 대답 할 수 없는, 조금, 대답을 기다렸으면 좋겠다고 한 내용의 일을 말했습니다.



그 여자 아이는, 객관적으로 보고, 매우, 좋은 아이였지만, 이성을 좋아하게 된다고 하는 일은, 꽤, 단순하게는 가지 않는 것입니다.나는, 그 후, 머지 않아 좋아하는 여자 아이가 생기게 되어,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기 위해, 그 여자 아이와 공원에서 만났습니다.

그 여자 아이와 공원의 벤치에 서로 이웃이 되어 앉으면서, 나는,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해, 미안, 미안과 단지 단지,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사죄(오로지 사과하는 것) 하고 있으면, 그 여자 아이의 일을, 시크시크와 울려 버렸습니다.

마지막으로, 그 여자 아이는, 나에 대해서, 하그해 주었으면 한다고 했으므로, 두 사람 모두 서서, 나는, 그 여자 아이를 하그 하면서, 그 여자 아이에게, 오로지, 마음을 담고, 미안, 미안해요라고 말하면 , 그 여자 아이의, 시크시크 울음은, 더욱 더 강해져, 나도 받아 울어 해 버려, 나는, 더욱 더 강하고, 그 여자 아이의 일을 꼭 껴안고, 나와 그 여자 아이는, 두 명 하고, 시크시크 울면서, 나는,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오로지, 마음을 담고, 미안, 미안해요와 반복해, 계속 말했습니다.아마, 공원 의 몇명의 사람은, 그 광경을 목격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만, 멀리서 보면, 젊은 DQN 커플이, 낮부터, 대담하게, 안아 합 싫어하고라고 한 광경으로 보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여자 아이의, 시크시크 울음이 다스려졌으므로, 내가, 그 여자 아이를 안은 손을 놓으면, 그 여자 아이는, (무리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나에 대해서 그것까지 울고 있던 일이 거짓말과 같이 상쾌한 웃는 얼굴을 보여 왜일까, 나에게, 「고마워요」라고 했습니다.

공원으로부터의 돌아가는 길, 그 여자 아이는, (무리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만),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둘이서, 사이 좋고, 서로 장난해 ·이야기하고 있었을 때와 같은 느낌으로, 나에게 밝게 이야기 걸쳐 나도, 노력하고,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둘이서, 사이 좋고, 서로 장난해 ·이야기하고 있었을 때와 같은 느낌으로, 그 여자 아이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 후, 머지 않아, (주로 나로부터의 어프로치에 의해), 나와 내가 좋아하게 된 여자 아이는, 급속히 접근을 해, 나는, 그, 내가 좋아하게 된 여자 아이와 교제를 개시했습니다.


덧붙여 그 여자 아이는(합기도(aikido) 교실의 여자 아이는), 내가,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한 후, 머지 않아, 그 합의`C도(aikido) 교실에 오지 않게 되어,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두어 버렸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와 같이, 초단(흑대(black belt))가 되기 전에,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두는 형태가 되었습니다.


나는, 그 후도, 당분간,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는 형태가 되었습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으로부터, 지속은 하지 않고(단기간 밖에 계속 되지 않고), 초단(흑대(blackbelt)의 1보앞의, 1급으로 그만두어 버린다고 하는, 미묘한 끝나는 방법을 했던 w

덧붙여 그 합기도(aikido) 교실의 국씨적인 여성은, 내가,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한 직후의 무렵은, 조금 어색한 것 같은 느낌이었지만, 머지 않아, 이전과 변함없이에, 나의 일을, 매우 귀여워해 주게 되어, 내가,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둘 때까지, 나의 일을, 매우 귀여워해 주었습니다.





이하의 이야기는, 덤으로, 엄밀하게는, 실현되지 않는 사랑이라고 말할 정도의 이야기는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번은, 내가, 고교생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합기도(aikido)를 배우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어째서,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렸는지라고 말하면, 역시, 나의 원래의(원래의), 싫증을 잘 내는 성격과 고교시절, 의외로, 바쁘고, 다른 일(뭐, 주로 놀이입니다만 w)에 시간을 사용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나는, 인간 관계에 대하고, 군집한다고 말하는 것이 싫습니다.반드시, 들어맞는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학교의 club 활동(동아리)이라고 말하는 것은, 군집한다고 말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물론, 군집한다고 말하는 점에 대하고, 좋은 면도, 많이 있어, 모두가, 공동 하고, 무엇인가를 완수하거나 하는 일은, 훌륭한 일이다고 생각합니다.그렇지만, 나는, 개인적으로는, 인간 관계에 대하고, 군집한다고 말하는 것이 싫습니다.한편, 나는,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 서로의 개성을 서로 인정한 , 독립한 인간끼리가, 모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좋아합니다(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는,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club 활동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kitakubu)(학교의 스포츠·문화 관련등의 club에, 소속하지 않는지, 또는, 소속해 있어도, 거의 활동에 참가하지 않는 것(이와 같은 일을 일본에서는 유령 부원이라고 말합니다)을 말한다)이었으므로, 학교외의 시간은, 충분하게 있었습니다만, 나의 경우, 여자 아이 놀이·나쁜 친구들과의 밤놀이로, 그 나름대로 바빴습니다 w 나는, 고교생때는, 방과후는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이나 나와 같은 체라체라 한 남자 친구들과 노는데 바쁘고(시부야에서 잘 놀고 있었습니다), 클럽등으로의 밤놀이나 미팅도 많이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 시대, 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노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나의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상술한 대로, 나는 성격이 늙은 고양이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불 장군으로, 옛부터, 교제에 관해서, 집단·군집한다고 하는 것보다도 개인대 개인·모인다고 한 교제를 좋아합니다.그 일도 있고, 중학·고교시절은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를 선택하고, 물론 학교의 친구 관계도 있었습니다만, 특히 고교시절은 학교외의 교제( 나의 경우 주로 밤놀이를 통한 교제이므로 칭찬할 수 있었던 것에서는 전혀 없지만 w)를 소중히 하고 있었습니다.나는, 지금도, 각각 연령이나 일의 분야·라이프 스타일등이 다른 늘 가는 바의 술친구라고 한 인간 관계를 생각보다는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



합기도(aikido) 교실의 이야기로 돌아옵니다만,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 당시 21세에 있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사립의 대학(유명한 나립 대학의 하나)에 다니는, 여대생의 것(여성의 대학생)한, 언니(누나)(당시 , 고교생인 내가 보면, 정말로, 언니(누나)로 보였으므로, 이하, 언니(누나)와 씁니다)가 있었습니다.그, 언니(누나)는, 그저 미인의 여성이었습니다.그, 언니(누나)는, 내가,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 그 합기도(aikido) 교실에서, 나에게, 매우 친하고, 상냥하게 접해 주고, 친절하게 해 주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언니(누나)는, 당시 , 그, 언니(누나)와 같은 대학에 다니는, 그, 언니(누나)와 동갑의, 대학생과 교제하고 있어, 나도, 고등학교때,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 (듣)묻고,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가 있는 일을 말했으므로 , 그, 언니(누나)도, 나에게,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가 있는 일을 알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고등학교때는,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렸습니다만, 내가, 그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두기 직전부터 직후의 무렵, 그 언니(누나)가 부르고, 단기간의 사이에, 3회, 그 언니(누나)의, 혼자 생활의 아파트(맨션)에 방문해 그, 언니(누나)에게, 저녁 식사를 만들어 받고, 함께 음식했다.어쩐지, 웃어버릴 정도에, 데쟈브라고 한 느낌입니다만(뭐, 내가, 대학의 초기의 무렵,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니고 있었을 때의 에피소드가 후의 이야기입니다만), 나는, 이와 같은, 여성에게 얽히는, 신기한?(뭐 신기한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는 아닐지도 모르지만), 데쟈브적인 체험은, 이 그 밖에도, 몇인가 있어요.



덧붙여서, 그 때, 세간, 그, 언니(누나)가 교제하고 있던, 그 언니(누나)와 같은 대학에 다니는, 그, 언니(누나)와 동갑의, 대학생이, 대학의 해외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해, 1개월 정도?, 일본에 없는 시기와 겹치고 있었습니다.나는, 나로, 당시 , 체라체라 하고 있었으므로,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가 있는데도 관련되지 않고, 그, 언니(누나)가 유혹에 넘어가고,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에, 식사를, 맛있는 음식이 되어에, 방문했습니다.



그, 언니(누나)는, 지방 출신으로, 친가가 유복하고,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의 전철역으로부터, 전철로, 도쿄 교외 방면으로 곧의, 근처의 구의, 아파트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그, 언니(누나)?`우응은, 요리에 열중하고 있고, 요리가, 매우 능숙하고, 그, 언니(누나)의 요리는, 고교생 당시의 나부터 하면, 호화롭게 보여 매우 맛있었습니다.




최초의 2회는,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에서, 천천히, 그, 언니(누나)와 둘이서, 그, 언니(누나)가 만들어 준 저녁 식사를 먹어 식후도, 천천히 보내고, 그, 언니(누나)와 많이 이야기하고(라고 말하는지, 그, 언니(누나)의 이야기를, 많이 (듣)묻고), 돌아가는 것이 늦어져버렸습니다만, 전철로, 밤, 늦게 집(친가)에 돌아왔습니다.

2회 모두 돌아갈 때, 그, 언니(누나)는, 나를,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의 근처의 전철역까지, 나를 정중하게 보내 주고, 나의 모습이 안보이게 될 때까지, 전송해 주었습니다.



3번째의 밤은, 그, 언니(누나)에게, 저녁 식사를 만들어 받고, 함께 먹은 후, 식후, 그, 언니(누나)와 느긋하게 보내고 있었을 때에, 그, 언니(누나)에게, 오늘 밤은, 묵어 가지 않아?이렇게 말한 느낌의 권유를 받아 그 날, 나는,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에 묵어, 그, 언니(누나)와 에이치(sex) 해 버렸습니다.그 찬`모헤, 새벽녘까지, 일어나고 있고, 다음날, 낮에, 두 사람 모두, 일어나 그 후, 그, 언니(누나)에게, 아침 밥을 만들어 받고(뭐, 아침 식사, 겸, 점심 식사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그, 언니(누나)와 함께, 먹고 있을 때, 그, 언니(누나)는, 문득, 두 명모두, 교제 상대와 헤어지고, 교제해 버리자일까하고 말한 내용의 일을, 나에게 말했습니다.내가, 그에 대하고, 그녀(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일이, 좋아해서, 그것은 할 수 없다고 한 내용으로 대답하면, 그, 언니(누나)는, 텐션이 내려 버린 느낌이었습니다.그, 언니(누나)는, 그 때도, 오는 길에 , 그, 언니(누나)의 아파트(맨션)의 근처의 전철역까지 보내 주었습니다.그, 언니(누나)와의 관계는, 그것절로, 끝났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대학에 입학하는 것과 동시에, 고등학교때, 매우 단기간으로 그만두어 버린,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에, 다시, 다니기 시작했을 때, 그, 언니(누나)는, 이미, 그, 나의 거리의, 합기도(aikido) 교실을 그만두고 있었습니다.








TOTAL: 2490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4900 日本のイケメン集め(^ω^)女性の方は目の保養に♡(*^-^*) (2) losekorea888 22:18 13 0
24899 #247 マリコさんの恋ダンス (6) Dartagnan 06:49 73 0
24898 ブラジルでの韓流 1a2a3c 03:20 23 0
24897 日本のスポーツ選手の外見 韓国のスポーツ選手の外貌 ennjoy111 01:55 14 0
24896 日本男と韓国男の顔の違い。 (1) japanwin 10-20 48 0
24895 男性が思うイケメンと女性が思うイケメンの違い jlemon 10-20 23 0
24894 nippon TV 行く.... nick3 10-20 25 0
24893 キンタマクラ (1) jlemon 10-20 50 0
24892 japan upcoming news nick3 10-20 21 0
24891 tokyo どこにあるテークアウト人家なの...??? nick3 10-20 26 0
24890 #246 マリコさんの注文 (17) Dartagnan 10-20 114 0
24889 日本の女に好かれる顔と嫌われる顔  あくまでも【比… ennjoy111 10-20 60 0
24888 ANPANMAN 30周年になったようなんですね.. nick3 10-19 41 0
24887 外国人観光客に突撃インタビュー! (1) F1race 10-19 64 0
24886 #245 カラオケ好きなマリコさん (10) Dartagnan 10-19 120 0
24885 一日も休まず 혜진1224 10-18 41 0
24884 日本のプロ野球選手 1a2a3c 10-18 32 0
24883 スマホが死んだ (17) かすもち 10-18 149 1
24882 韓国人がメキシコ全国民から盛大な感謝されてる。 koreanmanismonkey 10-18 55 0
24881 日本のサッカー選手 漢字 10-18 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