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IE等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前に行った、様々な投稿・レス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に新たな内容を加えた物です。


私は、8分の1だけ、芸者(geisha)の血が混じっています。私の、父方の祖父は、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私生児(結婚関係の無い者の間に生まれた子供)です(私の父方の祖父は、養子(adopted child)に出されました)。

私の、お酒を飲む事、食べる事、エッチ(sex)に関しての、享楽主義(epicurean)的な傾向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まあ、エッチ(sex)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は、どうで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が。。。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また、私は、根本的には、shyな性格であるものの、実は、社交的な面もあり、普段は紳士ぶってるつもりですが、自分が若かった頃の生活を思い返してみても、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事は否定出来ないのですが、その私の、社交的な面と、パリピの血が強く流れている面に関しては、私の父方の祖父の血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この事に関しても、私の父は、そうでもないと思うので、隔世で受け継いでいると言った感じであると思います)。

美食家であった(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であった)、私の父方の祖父は、生前、痛風になった事があり、また、亡くなった原因は、糖尿病でした。ちなみに、幸いな事に、私は、私の父方の祖父の、その様な(痛風になったり、糖尿病になったりする)体質は、受け継いでいません。

私の父方の祖父は、顔は、(私の父方の祖母の話によれば)、若い頃は、新婚当時、地元の女学生(現在で言う女子中学生・女子高校生)達が、友人達と誘い合わせて家まで見物しに来る位(見物と言っても覗き見ですがw)美男子であったそうですが、20代の内に頭の髪の毛が、かなり薄くなってしまったそうですw

私の父は、(現在は、さすがに、髪の毛は少し薄くなりましたが)、老人(前期高齢者)と言える年齢に突入するまでは髪の毛は、フサフサであったのですが、隔世遺伝と言うのもありますし、心配していたのですが、私も私の2歳年下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も、幸いな事に、今でも、髪の毛はフサフサで、そちらの方は(頭の髪の毛に関しては)遺伝しなかったようですw

20代の内に頭の髪の毛が、かなり薄くなってしまった、私の父方の祖父ですが、地方の有力者と、その地方の有力者と、愛人関係であった(その地方の有力者の、妻以外に交際している女性であった)、地方の芸者(geisha)(一応、地元では、美人で、評判であった(有名であった)芸者(geisha)の様ですw)との間に生まれた子供だけあって?、高齢者になっても(おじいさんになっても)、お洒落でした(ファッションに、とても、気を遣っていました)。

私の父方の祖父は、既に、ずっと前に亡くなっています。

写真以下4枚の、手袋は、もう、だいぶ(かなり)前の事ですが、東京都心部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を訪れた際に、私の母が、「これ、□□(私の父の出身地。私の父の実家がある場所の地名)の、おじいちゃん(私の父方の祖父)の手袋なんだけど、□□の、おじいちゃん(私の父方の祖父)が、ほとんど使ってなかった手袋みたいで、○○(私の父の下の名前)さん(私の父)が使うと思って、□□の、おじいちゃん(私の父方の祖父)が亡くなった際に、□□の、おばあちゃん(私の父方の祖母)に貰っていい?と聞いて、貰って来たんだけど、お父さん(私の父)も、ほとんど使ってないみたいなんで、あなた、使う?」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出して来た、手袋で、デザインも古びてない感じですし、私が、貰って来て、使っている手袋です。少し、私にとって指の部分が短いですが、十分、使える手袋で、私が、今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お出掛けの際に、普通に使っている、手袋です。












写真以下2枚。私の手に、手袋をはめて撮影した写真です。元々、私の父方の祖父が、自分の為に買った手袋ですが、デザインに、古さを感じさせないでしょう。少し、私にとって指の部分が短いですが、普通に使えています。













私の父は、身長は、177cmと、私の父親の世代にしては、背が高い方ですが、おそらく、私の、父方の祖父(身長は、170cm台の初め位(170cmから172cm位)で、当時の男性としては、比較的、高い方であった。ちなみに、私の、父方の祖母も、当時の女性としては、比較的、背が高い方でした)の影響であると思います(私の父の弟(私の、叔父)は、身長は、180cmの長身で、私には、男の、従兄弟は、一人しかいないのですが(私の父の姉(私の伯母)の、息子。ちなみに、私の父の弟(私の、叔父)には、男の子供はいない)、その、従兄は、身長は、180cm以上(183cmから185cm位)と、やはり長身です)。

ちなみに、私の父(身長177cm)、私の父の弟(私の、叔父)(身長180cm)、私の従兄(私の父の姉(私の伯母)の、息子。私には、男の、従兄弟は、一人しかいない)(身長183cmから185cm位)、私(身長176cmから177cm位)、私の弟(身長178cmから179cm位)の、私の父、私、私の弟、(血の繋がっている)私の父方の男の親戚の、合計5人の平均身長は、179.2cm位です。ちなみに、私の家族の肌の色は、父(白)、母(白)、私の弟(白)、私だけ、(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の隔世遺伝で)どちらかと言えば黒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家族全員、酒飲みで、酒には強いですw)。例えがイケメン俳優さんで申し訳ありませんがw、私の肌の色は、調度、竹野内 豊さんと同じ位の感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w、私よりも竹野内豊さんの方がまあまあ年上です)。

前述の通り、私の、身長は、176cmから177cm位で、私の父親(身長177cm)と同じ位で、背は、(私の父親に、追い付いたとは言えますが)、私の父親を追い抜かす事は、出来ませんでした(母も私の母の世代にしては割と背が高く163cm位なのに。。。(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高校の頃、不摂生(夜遊び)しなければ、もう少し背は伸びたかもしれませんw ちなみに、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が、私の、弟は、背は、私よりも、少し、高く、178cmから179cm位ですが(体形は、痩せ形の体形です)、まあ、それでも、父よりも、若干、高い位で、明確に、私の父を追い越したと言える程ではないと思いますw)。ちなみに、卒業した大学の、入試の難易度(難度)と言う点においての、学歴においては、私の弟は、私の、父親に負け(父は、東京の国立の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私は、私の、弟に負けていますw ちなみに、私は、身長や学歴に関して、私の弟や、私の父に、劣等感と言った物は、全くありませんw(自分は、自分(私は、私)なので。。。まあ、他人との比較てはなく、自分の個人的な問題として、身長は、少なくとも、180cm位、出来たら、183cm位、欲しかったですが。。。w)。

ちなみに、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w




前にkj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で、2018年3月29日に、丸の内(marunouchi)・日比谷(hibiya)area(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を代表するビジネス(business)の中心地区)に開業した、商業施設を備えた超高層ビル、東京midtown日比谷(hibiya)に関する広告(全部で、40ページ(pages)近くもあります)より。。。市村 正親(ichimura masachika)(日本の俳優。1949年生まれ)の、インタビュー(interview)記事。ちなみに、私の父は、顔は、市村 正親(ichimura masachika)さんと似ている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写真の、市村 正親(ichimura masachika)さんの顔は柔らかい感じですが、私の父の顔は、もっと精悍な、男らしい感じです)、市村 正親(ichimura masachika)さんと同じタイプの(同じ系統の)顔です。肌の色は、市村 正親(ichimura masachika)さんは、どちらかと言えば色黒?と言った感じですが、私の父は、色白(肌の色は白い)です。

前述の通り、父はルックス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とは正反対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まあ、中学校・高校時代、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私と違ってw、よく勉強していた様ですが、それでも、高校時代から女性と交際し、基本的に、高校時代、大学時代と交際する女性が途切れた事はなく、母と知り合うまで、交際する女性は、途切れる事はなかったようです。

また、父は、ちゃっかりしたとこは、ちゃっかりしていて、例えば、父方の祖母に聞いた話ですが、父が高校生の頃、いきなり見知らぬ女の子3人が父の実家に訪ねて来て、何事かと私の父方の祖母が思ったら、ちゃっかり、父が、修学旅行先で仲良くなった他校の女子高生達が、はるばる遠方から訪ねて来たと言う落ちでしたw また、これは、私の父から直接聞いた話ではなく、私の母が、私の父と結婚前に、私の父から聞き出した話を私の母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父は、大学時代、同年代の女性と交際する一方で、年上の美人の、お金持ちの人妻(その人妻は、とても年齢の離れた年上の金持ちの男性と結婚していた様です)に、食事代等を全て奢って貰って、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で、二人きりで食事をする等、(父は、その人妻と肉体関係を持ってい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その人妻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していたそうです(ちなみに、父は、その人妻に対して、何の恋心も持っていなかった様です)。うーん、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高級ホテルのレストランの食事を奢って貰う事等を目当てとした、年上の女性と、援助交際のような付き合いをすると言う事は、若い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から)、発想も湧きませんし、した事もありません。



私は、ソース顔です。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父がソース顔です。母は、それをソース顔と言うのか分かりませんが、母はYOUよりも遥かに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タレント)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今はさすがに、(いかに年齢の割に若く見えると言っても)、私の母は絶対的に年を取っているので(もう高齢者なので)、現時点のYOUに似ていると言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

母方の方では母方の祖母がソース顔です。東京都心部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に亡くなっています)、私は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私が実家で母方の祖母の部屋に遊びに訪れると母方の祖母はいつも満面の笑みで私を迎えてくれて、その母方の祖母の笑顔が今でも鮮明に記憶に残っています。


私が、中学生の時、私の両親、私、私の弟、私の母方の祖母でハワイに家族で旅行に行った際に、父と私が二人で行動していた時、何故だか、アメリカ本土から旅行に来ていた見知らぬ白人系のアメリカ人の家族に、フランス人旅行客の父と息子に間違われましたw。基本、アメリカ人は、地理だとか国際感覚だとかアバウト(いい加減)だからなぁwと言う感じなのですが、それは、もしかしたら、父と私が、ソース顔であると言う事も関係してい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私は、会社員の父の仕事の関係で、小学校低学年の時の約2年間(当時、日本のアニメ等は祖母が私の為にマメにビデオに録画してくれましたw)、中学1年と2年の間の約1年間、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て(小学生の頃はL.A.、中学の頃は、サンフランシスコ)、休みの日に、現地で親に色々遊びに連れて行って貰ったり、良い(楽しい)思い出として残っています。

私は、ぶっちゃけて言うと、幼い頃・子供の頃、女性達に可愛がられ慣れていて、私は小学校低学年の頃、父の仕事の関係で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プールやビーチに遊びに行くと、よく、現地の、10代から20代初め位の白人のビキニのお姉さん達にcuteとか言われて可愛がられて、遊んで貰った記憶がありますw




私の母は、子供(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子供(私、及び、私の弟)の事を、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せ、又、子供(私、及び、私の弟)の勉強に関しては、全くと言って良い程、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母は、二人の息子を育て上げるにあたって、これだけはと言う教育方針がありました。

私も、私の2歳年下の弟も、少し、大袈裟な言い方をすれば、保守的な考えに基づき、女性を、尊敬・尊重し、女性を大切にすると言う事に関しては、母に徹底的に教育されました。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ちなみに、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使い勝手の良い写真なので、私の多くの投稿で使い回してしまっていますがw、私が子供の頃(小学生の頃)の写真です(前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を訪れた際に、出て来た、古い写真の中から、私が写っている物の一部を貰って来て、我が家に保管してある物の中から、一枚)。夏の休暇時期の写真で、とても日焼けしていますw 左側の帽子は、私の2歳年下の弟の帽子(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右側の帽子は、私の父の帽子で、写真は、私の母が撮影した写真です。服は、夏の休暇時期なので、とてもカジュアルな服装になっています(普段、小学校に通う時は、もう少し、お洒落をして行きましたw)。子供の頃(小学生の頃)は、夏の休暇時期は、この様な服で、飛び回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の家族の肌の色は、父(白)、母(白)、私の弟(白)、私だけ、(おそらく私の母方の祖父の隔世遺伝で)どちらかと言えば黒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家族全員、酒飲みで、酒には強いですw)。例えがイケメン俳優さんで申し訳ありませんがw、私の肌の色は、調度、竹野内 豊さんと同じ位の感じです(ちなみに、どうでも良い事ですがw、私よりも竹野内豊さんの方がまあまあ年上です)。
上の写真の詳細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適当に雑多なJ-pop(日本語)→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適当に雑多なJ-pop(韓国語)→
/kr/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の母は、思いついたまま自由奔放に発言し発言が支離滅裂になって、本当に言いたい事が話し相手に伝わらない事があったり、地名や店名等の固有名詞を勝手な思い込みの勘違いをしたまま堂々と言ってしまうタイプの女性なのですがw、私と弟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母の言いたい事を翻訳出来たのでw、私と弟は、家(実家)に訪れた、お客さんや、家族旅行先で又は母とお出掛けした際に、知り合った人等と、母が、会話する際に、母の言いたい事を整理したり、母が本当に言いたい固有名詞を翻訳して、母の話し相手に伝える通訳の役割をしていましたw


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したw

私も私の弟も、子供時代、ズル賢い子供で、母の前で、お行儀が良いペット(愛玩動物)を演じている限り、母に愛されて、母に甘やかされて、結果として、自分達の得になる(自分達が幸せにな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う感じの子供でしたw

また、それに関連して、私も私の弟も、こうすれば、大人達に、可愛がられると言う事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ると言った感じの子供で、(まるで、女性が小悪魔テクを無意識的・意識的に使うようにw)、そうした事を、無意識的・意識的に行っ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w、お客さんが家に来た際は、多くの場合、母に、一回は、挨拶に出されました。

私も私の弟も、幼い頃・子供の頃、お客さんに挨拶する時、無意識的・意識的に、はにかんだりしていましたが、私も私の弟も、はにかんだ方が、大人に可愛いと思われ、可愛がられると言うのを、幼い頃から本能的に分かってい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w

お客さんに、一通り、顔見せを済ませた後は、私の母は、それぞれの部屋に戻って遊んで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りしたのですが、私も私の弟も、長時間、お客さんに愛想を使い続けるのも疲れるのでw、母が、そのような感じの事を言ったり、そのような流れに持って行った時は、私も私の弟も、喜んで、再び、自分たちの部屋に戻り、おもちゃやゲームで遊んでいました。



ちなみに、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w




私は、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を受けていましたw 私は、当時、まだ性欲にも目覚めていなくて、べつに嫌でもなかったけど、嬉しくもなんともありませんでした。


上の写真で見て分かる通り、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は、少し、丸々としていました(少し、太っていました)。ただし、実は、(たぶん、小学生の頃の、女の子は、相対的に、それ程、深く考えないで、男の子に、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渡してしまう年頃と言うのもあって)、私が、人生の内で、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一番、たくさん貰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でw、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時期には、親に、冗談で、よく、チョコレート(chocolate)屋さん(チョコレート(chocolate)店)を開いた方が良いとか、チョコレート(chocolate)会社を経営出来るのではないか等と、からかわれていましたw

私は、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含めた、お菓子全般は、好きなのですが、小学生の頃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時期は、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貰い過ぎて、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食べるのに飽きてしまい(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食べ切れなくて)、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くれた女の子達には、大変、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少しずつ味見をして、家族や男の友人達等に、(貰った)チョコレート(chocolate)をあげたりし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小学生の頃、本能的に?、クラス等の特定の女の子と親しくすると、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するかもしれないと分かっていた感じで、基本、全ての女の子に、出来るだけ平等に接するようにしていたのですが、そんな中でも、特に親しい子は、いた事はいて、その様な女の子は(特に親しくする女の子は)、本能的に(自然に)、親しくしても、他の女子達との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しないような女の子を選んでいました。

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が、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頃に(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w)、私は、ボン・ジョヴィ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ジョン・ボン・ジョヴィの歌真似をする、一人ボン・ジョヴィごっこを編み出し、家でやっていました(さすがに、学校では恥ずかしいのでやらなかったw)。ボン・ジョヴィごっこは中2くらいまで続けていました(今となっては、赤面の思い出ですw)。ちなみに、特に親しかった、その女の子は、上で、書いた、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を行う、女子達の一人でした(と言うか、その羞恥プレイの主謀格の女の子で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初めて買ったCD(日本語)→
/jp/board/exc_board_5/view/id/2586392/page/5?&sfl=membername&stx=jlemon
初めて買ったCD(韓国語)→
/kr/board/exc_board_5/view/id/2586392/page/5?&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異性として興味は示さず、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であっ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と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が、好きで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スカートめくり(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スカートめくり(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1987年から1988年にかけて放映)の、テーマ曲(Openingテーマ曲と終わりのテーマ曲)集です。「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は、1980年代の、日本の、中学か高校(どちらか忘れた)を舞台とした、青春物の、漫画・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です(漫画は、1984年から1987年。アニメ(anime)は、1987年から1988年)。「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当時、私は、まだ小学生でしたが、将来(中学生・高校生になったら)、「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主要な登場人物の一人である、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黒髪(黒い髪)で、髪が、比較的、長い方の女性)のような、女性を、彼女にしたい(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のような女性に惚れられたい)と思ってましたw










これは、調度、私が、子供の頃の物で、「Dragon Ball」(日本の、人気、漫画・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漫画は、1984年から、アニメ(anime)は、1986年から)の、最初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1986年から1989年に放映)の、エンディングテーマ曲(終わりに流れる曲)(1986年)です。「Dragon Ball」は、子供の頃、「Dragon Ball」の原作の漫画が連載されていた、週刊少年ジャンプ(Weekly Shonen Jump)(日本の、人気、少年(男性、小学生・中学生・高校生)向けの、週刊の、漫画雑誌の一つ)も、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も、夢中で、見ていました。














City hunterは、漫画もアニメ(anime)も大好きでした(小学校(中学年位から)、中学校、高校と、週間漫画雑誌、少年ジャンプ(Weekly Shonen Jump)を購読していたので、City hunterは、1985年に、同誌に連載が始まった辺りからのファン(fan)でした)。City hunterの漫画は、全巻、持っていました。



TM NETWORK-「Get Wild」(1987年)。City hunter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の、第一期(1987年から1988年に放映)のエンディングテーマ曲(終わりに流れる曲)。ちなみに、子供の頃、将来(大人になったら)、City hunterに出て来る女性の一人である、野上 冴子(nogami saeko)のような女性を彼女にしたいと思っていましたw

以下。野上 冴子(nogami saeko)。

http://img-cdn.jg.jugem.jp/595/2708350/20151123_3992343.png

https://textream-cimg.west.edge.storage-yahoo.jp/b6/2d/1834559-a1za1za1za5a2a5ka5a4xoa2bb3bcjc0fea52a1bca5e0a1ya1ya1y/545/12d6489f135f9736d295fe1025a5ba82.jpg

http://netassorted.com/wp/wp-content/uploads/2015/10/05-008-546x533.jpg

http://blog-imgs-43.fc2.com/t/a/k/takuya19820617/th_o0480064011058513064.jpg

https://78.media.tumblr.com/bc03699510630e8d7972259fcd118373/tumblr_p2u5i3eq4W1usyygio1_400.png






神聖かまってちゃん(Shinsei Kamattechan)-「イマドキの子」(2017年)。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調度、このMVに出て来る、高校生の男の子のような感じ。。。まあ、このMVの高校生の男の子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の、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ましたw


(まあ、小学生の頃から、その様な事はあったのですが)、中学・高校に入学した時、また、中学や高校のクラス替えの時等に、よく、クラスの女子達のグループが、はにかみながら、私の席、又は、廊下で、私を囲んで、私に、「誕生日は、いつですか?」とか「好きな食べ物は、何ですか?」とか、英語の授業の時の私の発音から、「帰国子女なのですか?」と言った感じのインタビューをしましたw また、私は、自分の事を、普通の、ソース顔の日本人だ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ハーフなんですか?」とか「外国人の血が混じっているのですか?」とか聞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すぐ打ち解けて、タメ語になるのですが、同い年・同学年なのに、何故か、いつも、最初は、敬語で質問されましたw(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れが、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また、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勝手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東京都庁を見学した際、都議会議事堂を見て、女の子に、「○○君の家って、こんな感じ?」と言われ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都議会議事堂は、こんな感じです→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勝手に、妄想を膨らまして貰っては困る。普通の中流の家だって!と言った感じですw




前述の通り、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当時、告白の手紙に関しては、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で対処していましたが、中には対処に困る手紙もありました。そうした対処に困った手紙の一つに、ある女の子から、定期的に、その女の子の自作の詩を書いた手紙を貰った事があります。詩の内容は、恋愛や告白を、ほのめかすような内容の物が多かったのですが、明確に、私に告白すると言った内容ではなく、また、その詩の良さも、よく分からず、対処に困りました。結局、手紙は受け取るが、詩の感想は言わずに、「ああ、読んだよ」と言った感じで、出来るだけ、冷たく、無感情に対応していたら、その内、手紙をくれなくなりました。どうして良いのか分から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個人的には、その対処がベストであったのかなと、今でも、思っています。






인터뷰와 러브 레터


IE등으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앞에 간, 님 들인 투고·레스중에서, 발췌해 온 것에 새로운 내용을 더한 것입니다.


나는, 8분의 1만, 기생(geisha)의 피가 섞이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사생아(결혼 관계가 없는 사람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양자(adopted child)에 나왔습니다).

나의, 술을 마시는 일, 먹는 일, 에이치(sex)에 관한, 향락주의(epicurean)적인 경향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뭐, 에이치(sex)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어떻게에서 만났는지 모릅니다만...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또, 나는, 근본적으로는, shy인 성격이지만, 실은, 사교적인 면도 있어, 평상시는 신사인 체하고 있는 작정입니다만, 자신이 젊었던 무렵의 생활을 다시 생각해 봐도,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습니다만, 그 나의, 사교적인 면과 파리피의 피가 강하게 흐르고 있는 면에 관해서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피를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이 일에 관해서도,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하므로, 격세에 계승하고 있다고 한 느낌이다고 생각합니다).

미식가인(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함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생전, 통풍이 된 일이 있어, 또, 죽은 원인은, 당뇨병이었습니다.덧붙여서, 다행스럽게, 나는,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그 님(통풍이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거나 한다) 초`후질은, 계승하고 있지 않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얼굴은,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이야기에 의하면), 젊은 무렵은, 신혼 당시 , 현지의 여학생(현재에 말하는 여자 중학생·여고생) 들이, 친구들과 서로 권해 집까지 구경하러 오는 정도(구경이라고 말해도 들여다 봐입니다만 w) 미남자였다고 합니다만, 20대중에 머리의 머리카락이, 꽤 얇아져 버렸다고 합니다 w

나의 아버지는, (현재는, 과연, 머리카락은 조금 얇아졌습니다만), 노인(전기 고령자)이라고 할 수 있는 연령에 돌입할 때까지는 머리카락은, 후사후사였습니다만, 격세 유전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해, 걱정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도, 다행스럽게, 지금도, 머리카락은 후사후사로, 그쪽의 분은(머리의 머리카락에 관해서는) 유전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w

20대중에 머리의 머리카락이, 꽤 얇아져 버린,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입니다만, 지방의 유력자와 그 지방의 유력자와 애인 관계인(그 지방의 유력자의, 아내 이외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인), 지방의 기생(geisha)(일단, 현지에서는, 미인으로, 유명함 (유명함 ) 기생(geisha)의 님입니다 w)과의 사이에 태어난 아이 보조자답게?, 고령자가 되어도(할아버지가 되어도), 세련되었습니다(패션에, 매우, 배려를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는, 이미, 훨씬 전에 죽습니다.

사진 이하 4매의, 장갑은, 이제(벌써), 많이( 꽤) 전의 일입니다만,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를 방문했을 때에, 나의 어머니가, 「이것,□□( 나의 아버지의 출신지.나의 아버지의 친가가 있다 장소의 지명)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의 장갑이지만,□□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장갑같아, 00( 나의 아버지아래의 이름)씨( 나의 아버지)가 사용한다고 생각하고,□□의, 할아버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죽었을 때에,□□의, 할머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에게 받아도 좋아?(이)라고 (듣)묻고, 받아 왔지만, 아버지( 나의 아버지)도, 거의 사용하지 않은 것 같아서, 당신, 사용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내 온, 장갑으로, 디자인도 오래되지 않은 느낌이고, 내가, 받아 오고, 사용하고 있는 장갑입니다.조금, 나에게 있어서 손가락의 부분이 짧습니다만,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장갑으로, 내가, 지금도, 프라이빗(사생활)의, 나가 시에, 보통으로 사용하고 있어 , 장갑입니다.












사진 이하 2매.나의 손에, 장갑을 껴 촬영한 사진입니다.원래,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가, 자신을 위해 산 장갑입니다만, 디자인에, 낡음을 느끼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조금, 나에게 있어서 손가락의 부분이 짧습니다만, 보통으로 사용할 수 있고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신장은, 177 cm로 나의 부친의 세대으로서는, 키가 큰 분입니다만, 아마, 나의, 아버지 쪽의 조부(신장은, 170 cm대의 처음위(170 cm에서 172 cm위)로, 당시의 남성으로서는, 비교적, 비싼 분이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도, 당시의 여성으로서는, 비교적, 키가 큰 분이었습니다)의 영향이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은, 신장은, 180 cm의 장신으로, 나에게는, 남자의, 사촌형제는, 한 명 밖에 없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의, 아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에게는, 사내 아이보조자는 없다), 그, 사촌은, 신장은, 180 cm이상(183 cm에서 185 cm위)과 역시 장신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신장 177cm), 나의 아버지의 남동생( 나의, 숙부)(신장 180 cm), 나의 사촌(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 나의 백모)의, 아들.나에게는, 남자의, 사촌형제는, 한 명 밖에 없다)(신장 183 cm에서 185 cm위), 나(신장 176 cm에서 177 cm위), 나의 남동생(신장 178 cm에서 179 cm위)의, 나의 부, 나, 나의 남동생, (피가 연결되고 있다) 나의 아버지 쪽의 남자의 친척의, 합계 5명의 평균 신장은, 179.2 cm위입니다.덧붙여서, 나의 가족의 피부의 색은, 부(백), 모(흰색), 나의 남동생(흰색), 나만,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격세 유전으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흑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가족 전원, 술꾼으로, 술에는 강합니다 w).비유가 이케멘 배우씨로 죄송합니다만 w, 나의 피부의 색은, 세간, 타케노우치 유타카씨와 같은 정도의 느낌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w, 나보다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가 그저 연상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위로, 나의 부친(신장 177 cm)과 같은 정도로, 키는, ( 나의 부친에게, 따라붙었다고는 말할 수 있습니다만), 나의 부친을 쫓아 빠뜨리는 일은, 할 수 없었습니다(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세대으로서는 생각보다는 키가 크고 163 cm위인데...(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고등학교의 무렵, 불섭생(밤놀이) 하지 않으면, 좀 더 키는 자랐을지도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키는, 나보다, 조금, 높고, 178 cm에서 179 cm위입니다만(체형은, 여윈 몸매의 체형입니다), 뭐, 그런데도, 아버지보다, 약간, 높은 정도로, 명확하게, 나의 아버지를 추월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하는 w).덧붙여서, 졸업한 대학의, 입시의 난이도(난도)라고 하는 점에 대한, 학력에 대해서는, 나의 남동생은, 나의, 부친에게 져(아버지는, 도쿄의 국립의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 나는, 나의, 남동생에게 지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신장이나 학력에 관해서, 나의 남동생이나, 나의 아버지에게, 열등감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자신은, 자신( 나는/`A 나)이므로...뭐, 타인이라는 비교라고는 없고, 자신의 개인적인 문제로서 신장은, 적어도, 180 cm위, 할 수 있으면, 183 cm위, 갖고 싶었습니다만...w).

덧붙여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w




전에 kj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로, 2018년 3월 29일에, 마루노우치(marunouchi)·히비야(hibiya) area(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를 대표하는 비즈니스(business)의 중심지구)에 개업한, 상업 시설을 갖춘 초고층 빌딩, 도쿄 midtown 히비야(hibiya)에 관한 광고(전부, 40 페이지(pages) 근처도 있습니다)로부터...이치무라 마사치카(ichimura masachika)(일본의 배우.1949 년생)의, 인터뷰(interview) 기사.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얼굴은, 이치무라 오오기(ichimura masachika)씨와 닮아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사진의, 이치무라 오오기(ichimura masachika)씨의 얼굴은 부드러운 느낌입니다만, 나의 아버지의 얼굴은, 더 날쌔고 용맹스러운, 남자다운 느낌입니다), 이치무라 오오기(ichimura masachika)씨와 같은 타입의(같은 계통의) 얼굴입니다.피부의 색은, 이치무라 마사치카(ichimuramasachika)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색흑?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만, 나의 아버지는, 살갗이 흼(피부의 색은 희다)입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룩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과는 정반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뭐, 중학교·고교시절, 체라체라 하고 있던 나와 달리 w, 잘 공부하고 있던 님입니다만, 그런데도, 고교시절부터 여성과 교제해, 기본적으로, 고교시절, 대학시절과 교제하는 여성이 중단된 일은 없고, 어머니와 알게 될 때까지, 교제하는 여성은, 중단되는 일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또, 아버지는, 약삭빠르게 했다 곳은, 약삭빠르게 하고 있고, 예를 들면, 아버지 쪽의 조모에게 (들)물은 이야기입니다만, 아버지가 고교생의 무렵, 갑자기 낯선 여자 아이 3명이 아버지의 친가에 찾아 오고, 무슨 일일까하고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가 생각하면, 약삭빠르게, 아버지가, 수학 여행처에서 사이가 좋아진 타교의 여고생들이, 멀리 먼 곳으로부터 찾아 왔다고 하는 빠짐이었습니다 w 또, 이것은, 나의 아버지로부터 직접 (들)물은 이야기가 아니고, 나의 어머니가, 나의 아버지와 결혼전에, 나의 아버지로부터 듣기 시작한 이야기를 나의 어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아버지는, 대학시절, 동년대의 여성과 교제하는 한편으로, 연상의 미인의, 부자의 유부녀(그 유부녀는, 매우 연령이 떨어진 연상의 부자의 남성과 형태 `소·하고 있던 님입니다)에, 식사비등을 모두 사치해 받고,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에서, 둘이서로 식사를 하는 등 , (아버지는, 그 유부녀와 육체 관계를 가지고 있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그 유부녀와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아버지는, 그 유부녀에 대해서, 어떤 연정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님입니다).응, 나는, 그 님, 연상의 여성에게, 고급 호텔의 레스토랑의 식사를 사치해 받는 일등을 목적으로 한, 연상의 여성과 원조교제와 같은 교제를 한다고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부터(중학생·고교생의 무렵부터), 발상도 솟지 않고, 한 일도 없습니다.



나는, 소스얼굴입니다.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아버지가 소스얼굴입니다.어머니는, 그것을 소스얼굴이라고 말하는지 모릅니다만, 어머니는 YOU보다 훨씬 더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늙고 나서의 w) YOU(탤런트)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지금은 과연, (얼마나 연령에 비해 젊게 보인다고 해도), 나의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므로( 이제(벌써) 고령자이므로), 현시점의 YOU를 닮아 있다고 하는 것?`소우리가 있어요).

외가쪽에서는 외가의 조모가 소스얼굴입니다.도쿄도심부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는 대단한 할머니자로, 내가 친가에서 외가의 조모의 방에 놀이에 방문하면 외가의 조모는 언제나 만면의 미소로 나를 맞이해 주고, 그 외가의 조모의 웃는 얼굴이 지금도 선명히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내가, 중학생때, 나의 부모님, 나, 나의 남동생, 나의 외가의 조모로 하와이에 가족으로 여행하러 갔을 때에, 아버지와 내가 둘이서 행동하고 있었을 때, 왜일까, 미국 본토로부터 여행하러 와있던 낯선 백인계의 미국인의 가족에게, 프랑스인 여행객의 아버지와 아들에게 오인당했던 w.기본, 미국인은, 지리라고 국제 감각이라고 어바웃(적당)이니까w라고 하는 느낌입니다만, 그것은, 혹시, 아버지와 내가, 소스얼굴이다고 하는 일도 관계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분을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모`그을음 A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헤,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나는, 회사원의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약 2년간(당시 , 일본의 애니메이션등은 조모가 나를 위해 콩(물집)에 비디오에 녹화해 주었던 w), 중학 1년과 2년간의 약 1년간, 미국에 살고 있어(초등 학생의 무렵은 L.A., 중학의 무렵은, 샌프란시스코), 휴일에, 현지에서 부모에게 여러가지 놀이에 데려서 가서 받거나 좋은(즐겁다) 추억으로서 남아 있습니다.

나는, 라고 말하면, 어릴 적·어릴 적, 여성들에게 귀여워해져서 익숙해져 있고, 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무렵,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미국에 살고 있었습니다만, 풀이나 비치에 놀러 가면, 자주(잘), 현지의, 10대에서 20대 처음위의 백인의 비키니의 언니(누나)들에게 cute라든지 말해져 귀여워해지고, 놀아 받은 기억이 있어요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일을,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감 태우게 해 또, 아이( 나, 및, 나의 남동생)의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히라고 말해 좋을 만큼,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어머니는, 두 명의 아들을 길러내기에 즈음하고, 이것만은이라고 하는 교육 방침이 있었습니다.

나도,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조금, 과장인 말투를 하면,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해, 여성을, 존경·존중해, 여성을 소중히 한다고 말하는 일에 관해서는, 어머니에게 철저하게 교육되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으로 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언A 있던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습니다(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찬`р노 비교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사용하기 편리한 사진이므로, 나가 많은 투고로 사용해 돌려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내가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의 사진입니다(전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를 방문했을 때에, 나온, 낡은 사진중에서, 내가 비치고 있는 것의 일부를 받아 오고, 우리 집에 보관되어 있는 것중에서, 한 장).여름의 휴가 시기의 사진으로, 매우 햇볕에 그을리고 있습니다 w 좌측의 모자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모자(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우측의 모자는, 나의 아버지의 모자로, 사진은, 나의 어머니가 촬영한 사진입니다.옷은, 여름의 휴가 시기이므로, 매우 캐쥬얼인 복장이 되어 있습니다(평상시, 초등학교에 다닐 때는, 좀 더, 멋을 부려서 갔던 w).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여름의 휴가 시기는, 이와 같은 옷으로, 날아다니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가족의 피부의 색은, 부(백), 모(흰색), 나의 남동생(흰색), 나만, (아마 나의 외가의 조부의 격세 유전으로)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흑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가족 전원, 술꾼으로, 술에는 강합니다 w).비유가 이케멘 배우씨로 죄송합니다만 w, 나의 피부의 색은, 세간, 타케노우치 유타카씨와 같은 정도의 느낌입니다(덧붙여서, 꼭 좋은 일입니다만 w, 나보다 타케노우치 유타카 씨가 그저 연상입니다).
위의 사진의 상세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적당하게 잡다한 J-pop(일본어)→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적당하게 잡다한 J-pop(한국어)→
/kr/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생각난 채로 자유분방하게 발언해 발언이 지리멸렬이 되고, 정말로 말하고 싶은 일이 대화 상대에 전해지지 않는 것이 있거나 지명이나 점명등의 고유 명사를 제멋대로인 믿음의 착각을 한 채로 당당히 말해 버리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나와 남동생은, 옛부터(어릴 적부터), 어머니의 말하고 싶은 일을 번역 할 수 있었으므로 w, 나와 남동생은, 집(친가)에 방문한, 손님이나, 가족 여행지로 또는 어머니와 나갔을 때에 , 알게 된 사람등과 어머니가, 회화할 때에, 어머니의 말하고 싶은 일을 정리하거나 어머니가 정말로 말하고 싶은 고유 명사를 번역하고, 어머니의 대화 상대에게 전하는 통역의 역할을 하고 있었던 w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이었습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아이 시대, 즐 영리한 아이로, 어머니의 앞에서, 예의범절이 좋은 애완동물(애완동물)을 연기하고 있는 한, 어머니에게 사랑받고, 어머니에게 응석부리고, 결과적으로, 자신들의 이득이 되는(자신들이 행복해진다)라고 하는 것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하는 느낌의 아이였습니다 w

또, 거기에 관련하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이렇게 하면, 어른들에게,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일을,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고 한 느낌의 아이로, (마치, 여성이 소악마 테크닉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사용하도록(듯이) w), 그러한 일을,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w, 손님이 집에 왔을 때는, 많은 경우, 어머니에게, 1회는, 인사에 나왔습니다.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손님에게 인사할 때,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수줍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수줍어하는 것이, 어른에게 귀엽다고 생각되어 귀여워해진다고 말하는 의를, 어릴 적부터 본능적으로 알고 있던 때문이다고 생각하는 w

손님에게, 대충, 얼굴 좀 보여주어를 끝마친 다음은, 나의 어머니는, 각각의 방으로 돌아와 놀아 주세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가거나 했습니다만, 나도 나의 남동생도, 장시간, 손님에게 붙임성을 계속 사용하는 것도 지치므로 w, 어머니가, 그러한 느낌의 일을 말하거나 그러한 흐름에 가지고 갔을 때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뻐하고, 다시, 스스로의 방으로 돌아와, 장난감이나 게임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던 w




나는,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를 받고 있었던 w 나는, 당시 , 아직 성욕에도 눈을 뜨지 않아서, 특별히 싫지도 않았지만, 기쁘지도 정말 없었습니다.


위의 사진으로 보고 아는 대로,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조금, 환들로 하고 있었습니다(조금, 살쪄 있었습니다).다만, 실은, (아마,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자 아이는, 상대적으로, 그렇게, 깊게 생각하지 말고, 사내 아이에게,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을 건네주어 버리는 년경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고), 내가, 인생중에서,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chocolate))을, 제일, 많이 받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에 w,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시기에는, 부모에게, 농담으로, 자주(잘), 초콜릿(chocolate) 가게(초콜릿(chocolate) 점)을 여는 것이 좋다든가, 초콜릿(chocolate) 회사를 경영 할 수 있는 것은 아닌가 등과 조롱당하고 있었던 w

나는, 초콜릿(chocolate)을 포함한, 과자 전반은, 좋아합니다만, 초등 학생의 무렵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 시기는, 초콜릿(chocolate)을 너무 받아서 , 초콜릿(chocolate)을 먹는데 질려 버려(초콜릿(chocolate)을 다 먹을 수 없어서), 초콜릿(chocolate)을 준 여자 아이들에게는, 큰 일 , 미안했습니다만, 조금씩 맛보기를 하고, 가족이나 남자의 친구들등에, (받은) 초콜릿(chocolate)을 주거나 하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본능적으로?, 클래스등의 특정의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면, 인간 관계가 삐걱거릴지도 모른다고 알고 있던 느낌으로, 기본, 모든 여자 아이에게, 가능한 한 평등하게 접하도록(듯이)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중에도, 특히 친한 아이는, 있던 일은 있고, 그 님여자 아이는(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여자 아이는),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도, 다른 여자들과의 인간 관계가 삐걱거리지 않는 듯한 여자 아이를 선택하고 있었습니다.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가,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었을 무렵에(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툽크라타 `X의 불량이 되었던 w), 나는, 본·죠비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존·본·죠비의 노래 흉내를 내는, 한 명 본·죠비 놀이를 짜내, 집에서 하고 있었습니다(과연, 학교에서는 부끄럽기 때문에 하지 않았던 w).본·죠비 놀이는 중 2 정도까지 계속하고 있었습니다(이제 와서는, 빨간 얼굴의 추억입니다 w).덧붙여서, 특히 친했다, 그 여자 아이는, 위에서, 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를 실시하는, 여자들의 한 사람으로 했다(라고 말하는지, 그 수치 플레이의 주모격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처음으로 산 CD(일본어)→
/jp/board/exc_board_5/view/id/2586392/page/5?&sfl=membername&stx=jlemon
처음으로 산 CD(한국어)→
/kr/board/exc_board_5/view/id/2586392/page/5?&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이성으로서 흥미는 보이지 않고,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인,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라고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가, 좋아했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스커트 넘겨(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스커트 넘겨(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01669?&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L6sHW2q7b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1987년부터 1988년에 걸쳐 방영)의, 테마곡(Opening 테마곡과 마지막의 테마곡) 집입니다.「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는, 1980년대의, 일본의, 중학이나 고등학교(어느 쪽인지 잊었다)를 무대로 한, 청춘물의, 만화·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입니다(만화는, 1984년부터 1987년.애니메이션(anime)은, 1987년부터 1988년).「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당시 , 나는, 아직 초등 학생이었지만, 장래(중학생·고교생이 되면), 「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주요한 등장 인물의 한 사람으로 있다, 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흑발(검은 머리카락)로, 머리카락이, 비교적, 긴 분의 여성)과 같은, 여성을, 그녀로 하고 싶은(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와 같은 여성에게 반할 수 있는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6chr50v6v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세간, 내가, 어릴 적의 물건으로, 「Dragon Ball」(일본의, 인기, 만화·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만화는, 1984년부터, 애니메이션(anime)은, 1986년부터)의, 최초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1986년부터 1989년에 방영)의, 엔딩 테마곡(마지막에 흐르는 곡)(1986년)입니다.「Dragon Ball」는, 어릴 적, 「Dragon Ball」의 원작의 만화가 연재되고 있던, 주간 소년 점프(Weekly Shonen Jump)(일본의, 인기, 소년(남성,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 보내의, 주간의, 만화 잡지의 하나)도,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도, 열중해서, 보고 있었습니다.














City hunter는, 만화나 애니메이션(anime)도 정말 좋아했습니다(초등학교(중학 연위로부터), 중학교, 고등학교와주간 만화 잡지, 소년 점프(Weekly Shonen Jump)를 구독하고 있었으므로, Cityhunter는, 1985년에, 같은 잡지에 연재가 시작된 근처로부터의 팬(fan)이었습니다).City hunter의 만화는, 전권, 가지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m505sColv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TM NETWORK- 「Get Wild」(1987년).City hunter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의, 제1기(1987년부터 1988년에 방영)의 엔딩 테마곡(마지막에 흐르는 곡).덧붙여서, 어릴 적, 장래(어른이 되면), City hunter에 나오는 여성의 한 사람으로 있다, 노가미호자(nogami saeko)와 같은 여성을 그녀로 하고 싶은 w

이하.노가미호자(nogami saeko).

http://img-cdn.jg.jugem.jp/595/2708350/20151123_3992343.png

https://textream-cimg.west.edge.storage-yahoo.jp/b6/2d/1834559-a1za1za1za5a2a5ka5a4xoa2bb3bcjc0fea52a1bca5e0a1ya1ya1y/545/12d6489f135f9736d295fe1025a5ba82.jpg

http://netassorted.com/wp/wp-content/uploads/2015/10/05-008-546x533.jpg

http://blog-imgs-43.fc2.com/t/a/k/takuya19820617/th_o0480064011058513064.jpg

https://78.media.tumblr.com/bc03699510630e8d7972259fcd118373/tumblr_p2u5i3eq4W1usyygio1_400.png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EsIK-aTSk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신성한가 기다려(Shinsei Kamattechan)-「현제의 아이」(2017년).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세간, 이 MV에 나오는, 고교생인 사내 아이와 같이 느껴...뭐, 이 MV의 고교생인 사내 아이는,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의,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습니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었던 w


(뭐,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그 님일은 있었습니다만), 중학·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또,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클래스 바꾸어의 때 등에, 자주(잘), 클래스의 여자들의 그룹이, 수줍어하면서, 나의 자리, 또는, 복도에서, 나를 둘러싸고, 나에게, 「생일은, 언제입니까?」라고「좋아하는 음식은, 무엇입니까?」라고, 영어의 수업때의 나의 발음으로부터, 「귀국자녀입니까?」라고 한 느낌의 인터뷰를 했던 w 또, 나는, 자신의 일을, 보통, 소스얼굴의 일본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하프입니까?」라고「외국인의 피가 섞이고 있습니까?」라고(듣)묻는 일도 있었습니다.곧 허물 없고, 타메어가 됩니다만, 동갑· 동학년인데, 왜일까, 언제나, 처음은, 경어로 질문받았던 w(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그것이,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또,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마음대로,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도쿄도청을 견학했을 때, 도의회 의사당을 보고, 여자 아이에게, 「00군의 집은, 이런 느낌?」라고 해진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도의회 의사당은, 이런 느낌입니다→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마음대로, 망상을 부풀려 받아서는 곤란하다.보통 중류의 집이래!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 w




상술한 대로,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생 시절이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당시 , 고백의 편지에 관해서는, 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로 대처하고 있었습니다만, 안에는 대처가 곤란한 편지도 있었습니다.그러한 대처가 곤란한 편지의 하나에, 있다 여자 아이로부터, 정기적으로, 그 여자 아이의 자작의 시를 쓴 편지를 받은 일이 있어요.시의 내용은, 연애나 고백을, 암시하는 내용의 물건이 많았습니다만, 명확하게, 나에게 고백한다고 말한 내용이 아니고, 또, 그 시의 좋은 점도, 잘 모르고, 대처가 곤란했습니다.결국, 편지는 받지만, 시의 감상은 말하지 않고 , 「아, 읽었어」라고 한 느낌으로, 가능한 한, 차갑고, 무감정에 대응하고 있으면, 그 안, 편지를 주지 않게 되었습니다.어째서 좋은 것인지 몰랐습니다만, 뭐, 개인적으로는, 그 대처가 베스트였는지와 지금도, 생각합니다.







TOTAL: 24631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4631 ”私の恥ずかしい写真を送ります”という雑誌の記事を… (1) パン太郎 15:12 34 0
24630 毎回練習 sevenoclock7 14:42 15 0
24629 女性の望み/男性の望み jlemon 09:48 34 0
24628 福島第一原発の放射性物質拡散、カリフォルニアワイン… (1) ウラジオストク 08-15 34 1
24627 美女ホイホイ jlemon 08-15 66 0
24626 #222 マリコさん連載中断のお知らせ (7) Dartagnan 08-15 160 0
24625 昨日の夕食 jlemon 08-15 39 0
24624 marico 連載中断しなさい (2) pinkdogdog 08-15 100 14
24623 色気のある男の特徴 (2) jlemon 08-14 80 0
24622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 (2) jlemon 08-14 46 0
24621 #221 仕事のできる女の人 (17) Dartagnan 08-14 192 0
24620 クラクラするような男の色気 (12) めろめろ7 08-13 192 0
24619 日本人、韓国の健康にも影響!東に来る熱風と黄砂の発… ウラジオストク 08-13 49 3
24618 日本男性たちに AV大海質問. (9) Sekski 08-13 157 15
24617 彼女の名前は Olga(2) (4) relax 08-13 99 0
24616 翁長知事が死去した件で、思いだした出来事。 (4) パン太郎 08-13 119 0
24615 男女の違い (3) jlemon 08-13 76 0
24614 川崎(kawasaki)散歩 jlemon 08-13 59 0
24613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3) jlemon 08-12 83 0
24612 娘とデート (5) Dartagnan 08-12 16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