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は、主に、「彼女の母・私の母前編」と言う投稿と、 「名古屋(nagoya)嬢」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この投稿の動画は、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詳しく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彼女の母・私の母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3/page/3?&sfl=membername&stx=jlemon
名古屋(nagoya)嬢→
/jp/board/exc_board_8/view/id/2679201/page/1?&sfl=membername&stx=jlemon



私の母は、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の母と同じ、主婦であり、活発であり、活動的であると言う点に関して、彼女の母と共通していますが、彼女の母とは、似て非なるタイプの女性と言った感じです。

彼女の母は、努力する自分に対して自己陶酔を感じるタイプの人、自己実現の為に苦労したり努力したりして自分を痛みつける事に快感を覚えたり・自己陶酔したりするある種のマゾヒスト的な要素のある人であると推測しますが(ある意味、自分に厳しい修行僧に通じるような部分もある人だと思います)、私の母は、昔から、単純に、自分の欲望の為に、自分のミーハー的な自己満足の為に、自分の欲望も赴くままに、活発・活動的で努力する人であり(例えば、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たのですが(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好きこそ物の上手なれじゃないけど、努力を努力と思わないタイプのような人であり、(自分が苦手な物を克服する事を含む)努力する自分に対して自己陶酔を感じるタイプの人とは正反対の人です。私の母は、昔から、そもそも自分が嫌な物・嫌いな物・苦手な物に対しては関心を示さず手を出さないタイプの人で、自分に打ち勝つ(克己)等と言った概念とは無縁のタイプの人で、自分の欲望や甘えに打ち勝つのでなく、逆に、自分の欲望の為、自分の楽しさ・自分の快楽の為に突き進むタイプの人ですw)、ある意味、堕落した人であるとも言えますw また、私の母は、彼女の母とは、正反対の(真逆の)、子供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の母親でした。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東京都心部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す)、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外資系の会社員の弟が、一人います)は、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前述の通り、弟には、子供が、二人います。弟の子供は、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とても可愛いです。

ちなみに、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家族の関係→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彼女の母親は、彼女の分析によれば、「私も頑張っているのだから(私も頑張って来たのだから)、あなたも頑張れるでしょう」・「私も頑張っているのだから(私も頑張って来たのだから)、あなたも頑張れるはず」と言う意識で、子供に、過度の頑張りを期待するタイプの母親です。

実は、人間としては、以下の要素を持つ人は、相対的には、(スポーツに関しても勉強に関してもその他の自己実現に関する事にしても)、女性よりも、男性に、ずっと多いような気がしますが、このタイプの母親は、努力する自分に対して自己陶酔を感じるタイプの人、自己実現の為に苦労したり努力したりして自分を痛みつける事に快感を覚えたり・自己陶酔したりするある種のマゾヒスト的な要素のある人(スポーツで言えば、バリバリの体育会系の人や、所謂、「練習の虫」であるオリンピックの代表選手等も、多かれ少なかれ、このような要素を持つと思います)がなるようです(むろん、その様なタイプの人が、全員、その様なタイプの母親になる訳ではないと思います)。





去年の年末、我が家で、彼女と紅白を見てた際に、紅白の審査員席に座っていた事で、私は、吉岡 里帆(yoshioka riho)(動画で、中心となっている女性)の事を、その時、初めて知ったのですが、彼女に少し顔が似ていたので(改めて、見たら、少しより似てるかもw)、彼女に、「(吉岡 里帆(yoshioka riho)は)顔、似てんじゃないの?」と言ったら、吉岡 里帆(yoshioka riho)は、性格が悪い女優である事を彼女から聞いて初めて知りましたw 紅白、見ている限り、何か、大人しそうで、性格、良さそうだったのに、本当か?wと思ったのですが、この動画を見る限り、かなりガツガツした感じの女性ですねw(私の彼女は、この動画を見る限り、吉岡 里帆(yoshioka riho)とは、性格が、かなり異なります)。ちなみに、この動画の終わりに出て来る、二人組の、コメディアン・お笑い芸人(comedians)、私は、初めて見たのですが、事務所の、ゴリ押しか分かりませんが、非常に、つまらないですねw

ちなみに、上の動画を見る限り、吉岡 里帆(yoshioka riho)は、彼女の母親と同じタイプの母親になる可能性が、大いにあると思います。

彼女の母親のタイプの母親は、夫婦共働きの母親で、母親自身が、高学歴でバリバリに仕事でキャリアを築いて活躍しているような母親がなる場合が多いようですが、彼女の母親は、主婦です。

ただし、彼女の母親は、家事を、少しの隙もなく、完璧にこなさないと気が済まない人であり、毎朝、早起きして、運動を頑張ったり、自分の好き嫌いや興味はあまり関係なく、多数の、趣味等のサークルに参加したり習い事を習い、(とにかく自分自身に対しても他人に対しても、とても負けず嫌いで)、そこでも、努力して中心的な人物にならないと気が済まないようなタイプの人であり(自分の好き嫌いや興味と言うよりも、自分に打ち勝つにせよ、他人に勝つにせよ、とにかく、何でも、「勝つ」と言う事自体に、目的や快感・快楽を得るタイプの人のようです)、正に、努力する自分に対して自己陶酔を感じるタイプの人、自己実現の為に苦労したり努力したりして自分を痛みつける事に快感を覚えたり・自己陶酔したりするある種のマゾヒスト的な要素のある人に当てはまるようです。彼女の母親は、かつて、彼女に対し、「もし地球に隕石が落ちる等して、地球の人が全員死ぬのならば、私も死んでも構わないが、自分だけ死んで、他の人が生き延びるのは、悔しくて耐えられない」と言った内容の発言をしたそうですが、彼女は、母の、この様な、発想・考え方が理解出来ないと言います。彼女の考え方の場合、「もし地球に隕石が落ちる等して、自分以外の地球の人が全員死んだとしても、自分だけでも生きられるのならば、やはり生きていたいと思うし、逆に、自分だけ死んだとしても、自分の命も、他人の命も、同じ命で、大切な物。たとえ、運が悪く自分だけ死んだとしても、他の人の命が助かるのならば、それはそれで、有難い事である」と言う考え方のようです。

彼女の性格は、彼女の母親と正反対と言った感じで、彼女は、大人しく、どちらかと言えば、マイペースで事を進めたがるタイプの女性です(彼女は、私と同様、大雑把で、大らか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と言う面もあります)。

幸いな事に、彼女の親戚に彼女のよき理解者がいた為に彼女は救われて来たようですが、元々、水と油のように性格の異なる、自分の娘に対して、自分と同じ、頑張り・努力を期待して、娘に、過度な期待をし発破をかけ続けて来た母親に対して、彼女は、子供の頃から、鬱積して来た、相当なストレスと言った物があるようです(今は、彼女の母親は、理解が進み、相当丸くなっているようですが、自分の娘に対する過去の反省と言った物は、全くないようです)。

彼女は、極端な話、生まれてから、一度も、自分の母親に、褒められた事がないそうです(彼女の母親に言わせれば、そんな事はないようですが、彼女の意識の中ではそうなっているようです)。例えば、彼女の母親は、彼女が、勉強で頑張って、学校のテストで、98点と取ったとして、「98点取れて、頑張って、凄いじゃない」ではなく、「あら、あと2点いけるでしょう、もっと頑張れ・頑張り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ようです。また、彼女が家の家事を手伝うと、「頑張ったね・ありがとう」ではなく、まず駄目出しから来る母親であったようです。とにかく、彼女の母は、子供の良い面を見たり、良い面を評価したりせずに、あら探しばかりに目が行き、駄目出しをし、もっと頑張れと発破をかける事にある意味快感を覚えるような母親である様です。

そうした子供の頃からの母親の言動により、彼女は、子供の頃から、相当、自己肯定感と言った物をそがれて来たようです。

彼女は、高校生までは、母親の言う事に従い、(本来、彼女と水と油のように性格の異なる)彼女の母親の下で、精一杯、良い子になろう・良い子を演じようとして来たようですが、大学生以降は、母親に反発するようになったようですが、その際、母に、母の娘に対する態度・姿勢に不満を言ったり・議論を持ちかたりすると、いつも、倍返し以上に、母親に言い返されて来たようです。

前に、彼女は、自分の母親に対して、「お母さんは、子供の頃から、全然、私の事を、褒めてくれないし、今もそう」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ら、彼女の母親は、自分も子供の頃から両親に褒めれた事はほとんどないとか、「私も精一杯、あなたの為に、母親として頑張ってきたのに、あなたも、私の事、昔から、少しも褒めてくれないじゃない」と、彼女に言い返して来たようです。

私も自分の両親は、お互いに仲がとても良いですが、彼女の両親も、お互いにとても仲が良い事は、共通しており、また、父親が、穏やかな性格と言うのも、私と彼女に共通しています。

しかし、その事が、彼女が、母に、母の娘に対する態度・姿勢に不満を言ったり・議論を持ちかたりする際に仇となり、父が、いつも母親の側に立って、母親を擁護するのが、彼女にとって、不満・ストレスとなって来たようです。例えば、前述した、彼女が、彼女の母親に対して、「お母さんは、子供の頃から、全然、私の事を、褒めてくれないし、今もそう」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た際に、彼女の母親が、「あなたも、私の事、昔から、少しも褒めてくれないじゃない」と反発した際に、彼女の父は、「お父さんは、お母さんの事、褒めてるけどな」と言ったそうです。

私は、彼女の事を、出来るだけ、たくさん褒めてあげるようにしています。そして、褒める内容にしても、綺麗、可愛いと言った事だけでなく、彼女の人間性等、全方位的に、彼女の良い点を見つけて褒めてあげるようにしています(彼女には、良い点・良い面が、たくさんあります)。

ちなみに、おまけの話ですが、女性は本能的にスキンシップが好きな生き物です。あえてだからと言う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はエッチをした後に彼女に腕枕をしながら、彼女とまったりとお話しをする際に、よく彼女の頭を撫でたり、彼女の頭を優しくポンポンしてあげたりしています。と言うか、私の場合、彼女が愛おしくて自然と(無意識的に)そうなってしまうのですがw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今の彼女に聞いた一番印象に残るエッチ→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母が生まれて初めて好きになった男性芸能人→
/jp/board/exc_board_8/view/id/2680378?&sfl=membername&stx=jlemon



現在、彼女は、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一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っているのですが、その際に(彼女が我が家に泊まる際に)、彼女が、私に料理を作ってく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は、自分から、彼女に対して、料理を作って欲しいとは、一切、言わないようにしており、いつも、彼女が作ってくれると言っても、無理しなくてもいいよ、大丈夫?と言った感じの事を、まず言うように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です)。

私は、両親とも、酒に強くて酒飲みでw、遺伝により、酒は強いです。酒は、基本、どんなに飲んでも酒に飲まれる事はありませんw それは、ウイスキーをストレートでボトル1本を超えて、比較的短時間で飲めば、時間差で後から腰は抜けますが(学生の頃の話w)、どんなに飲んでも、性格は、普段よりも陽気で上機嫌になる位で、大きくは変わりません。

日本酒、ワイン、ウイスキー、ビール、焼酎なんでも行けますが、私は、お酒の飲み方は、本来的には、ウイスキーの様な、濃いお酒を、ロックで、チビリチビリと飲むのが好きです。

前述の通り、私は、彼女の事を、出来るだけ、たくさん褒めてあげるようにしており、また、褒める内容にしても、綺麗、可愛いと言った事だけでなく、彼女の人間性等、全方位的に、彼女の良い点を見つけて褒めてあげるようにしていますが(彼女には、良い点・良い面が、たくさんあります)、以下の話は、それとは、また、別の話ですが。。。彼女は、私の事を、「酒癖の良い男」と呼んでいます。何故ならば、彼女と二人きりで飲んでいて、私は酒に酔えば酔う程、彼女を賛辞する言葉・彼女の対する甘い言葉が、臆面もなく、どんどん飛び出て来るからです(彼女は、それは、まんざらではないようですw)。私は彼女よりもずっと年上の大人ではあるのですが、そうです、二人共馬鹿なんですw(まあ、彼女は、私と違って、本当は、頭が良いの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女性(もちろん彼女を含む)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

ファッション(服装)だの、アクセサリーだの、美容院だの、化粧だの、女性は身の回りの事に、色々と金が掛かります。もちろん、自分の為に、お洒落を楽しむ女性も多いと思いますが、女性が、色々とお洒落をして、綺麗になる事によって、結果として、世の中の男性は恩恵を被っているのだから、その事について、男性は、女性達に、感謝しないといけないと思っています。その事を考えれば、個人的には、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事位、当たり前な事であると思いますし、女性は、その分の、お金を、自分達の事に使って下さいと言った感じです。それに、女性と食事に行き、女性が、笑顔で、美味しそうに食事をする姿を見るのは、男性にとって、幸せな事です。

キャリアと言う意味において、男性と同じように仕事で活躍したいと思っている女性には、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機会が保障されるべきであるし、少なくとも男性と全く同等の収入が保障されるべきだと思いますが、私の生まれ育った、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私の母方の祖母も、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あると言う、保守的な環境に育った為か、普段、特にレディーファーストを意識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が、男として、女性に対し、女性が女性として生きて、幸せを感じられるような配慮は出来るだけしたいと思っていますし、その様に心掛け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の場合、女性と二人きりで外食する時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デート(date)する際には、外食(飲食)に限らず、デート(date)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し、女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含む)と二人きりで旅行をする際には、旅行の日数に関わらず、(もちろん旅費(交通費)・宿泊費等、全て含めて)、旅行にかかる、お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デート(date)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

私は、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私は、彼女に、去年の、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を、去年の12月の後半(クリスマスの少し前に)、彼女と、デート途中に、GINZA SIX(銀座(ginza。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高級繁華街、且つ、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にある、ショッピングモール(shopping mall)に、彼女と一緒に、訪れて、しっかりとした物(ある程度、高価な物)を、彼女に買ったのですが、あらかじめ、彼女に、これ位の金額位までの物は良いから、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私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置いてくれと彼女に言って、彼女が、予め、私に、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に買って欲しい物を決めていたので、買い物は、すんなりと(短時間で)終わりました。彼女も、それで、十分、納得し、喜んでいます。

「え、それでいいのか? 男が、女性の為に、自分で選んだプレゼントを、女性に渡さなくていいのか?」と思う方もいますが、それでいいんですw

もちろん、女性は、自分が好きな男性から、自分が好きな男性が自分の為に選んでくれたプレゼントを貰うのは、嬉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し、たまには、その様な形で、自分が交際している女性にプレゼントを渡すのは、良い事だと思います。ただし、それは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し、ましてや、毎回となると完全に限度があると思います(人間は、自分の好みと言う物は、自分が、一番良く知っているものです)。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プレゼントを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ちなみに、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す。私は、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です(そのような中、時には、女性に選ぶのを任せて、一人の、休憩・気晴らしも必要ですが)。まあ、私の役割は、私の意見も参考にしてくれれば・私の好みも取り入れてくれたらいいなと思いつつアドバイスしながら、最後は、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の決断の後押しをするだけです。

古い考え方かもしれませんが、自分が稼いだ金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女性が、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男としての自己満足です。

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が、厳密に言えば、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なのは、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


私は、体形に限って言えば胸の大きな女性が好みですが(まあ、その辺の所は、昔から、その女性の事を好きになったり・その女性に好意を持ったりしたら関係なくなるのですが。。。幸いな事に、私の今の彼女は、胸が大きいです(彼女は胸は、G-cupあります)w まあ、ぶっちゃけ、それに惹かれたと言うのもあるのですがw(まあ、彼女の巨乳だけに惹かれた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女性の、身長は、私の女性の外貌の好みに影響を与えません(高くても中くらいの(普通の)身長でも低くても良い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た来た女性の身長も様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身長170cmの長身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の容姿に関する好みはあるのですが、結局は、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外貌が、自分にとって、世界で、一番(世界で、最高)となります。


ちなみに、彼女と、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なんか訪れた際に、若いcoupleが、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coupleの女の子の方が、男の子に対して、「芸能人(又は、モデル)の、カップル(couple)みたい」と囁く声が、耳に入ったりもしますw


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江ノ島(enoshima)アイランド(island)スパ(spa)→
/jp/board/exc_board_8/view/id/2613183/page/5?&sfl=membername&stx=jlemon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には、長い付き合いの、年下の、名古屋(nagoya)嬢(jo)(名古屋(nagoya)(東京、大阪に次ぐ、日本第三の都市圏人口を有する都市)出身の、美人の、お金持ちの娘)の、飲み友達の、友人がいます。

名古屋(nagoya)嬢(jo)、及び、名古屋(nagoya)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名古屋(nagoya)の紹介2(日本語。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79200?&sfl=membername&stx=jlemon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名古屋(nagoya)の実業家の家の娘)は、高校生の頃は、放課後(学校が終わった後)、同じ学校の友人達と、いつも、名古屋(nagoya)のホテルの、ケーキ(cake)バイキング(buffet)で、話をしながら、おやつを食べていたそうですw。

ちなみに、本当の金持ちは、出来るだけ金持ちに見えないようにします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は別の友人ですが、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の親しい女性の友人で、金持ちの、お嬢さんがいるのですが、やたらと、この服、ユニクロで買ったのだとか、うるさいのですがw、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も、その友人程ではありませんが、多少なりとも、その様な面があり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OL(秘書)として働いてい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私とは違う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は、私と同じで、大学時代、一年間の、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の経験があり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兄弟姉妹は、年の離れた、既婚者の姉が、一人おり、姉の夫が、婿養子のような形で、名古屋(nagoya)で、将来の、父親の経営する会社の経営者候補として働いてい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両親に非常に甘やかされており、前述の通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東京で、OL(秘書)として働いていますが、仮に、今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生、働かなくても(また、結婚しないで、たとえ、一生独身で、今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生、働かなくても)、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が、死ぬまで、そこそこ、十分に、豊かに暮らして行けるだけの、お金を残す事を、保証すると、両親に、言われている様です。



写真は、借り物。現行のBMW 3 Series。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今の自動車は、現行のBMW 3 Seriesです(新車で、両親に買って貰ったそうで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趣味に一つに料理があ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料理の腕前は、盛り付けの美しさ等も含めて、プロ級(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作る料理は、和食、洋食、エスニック系と幅が広いです)、休日は、よく、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女性の友人達を招いて、手作りの料理を振舞い、女子会を開いている様です。


私も、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く、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特に、日本酒が好きです。私と、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二人で、よく、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あちこちの、和食系(日本食系)の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二人で、居酒屋で飲んだりする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は、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親の金を含めて)、いくらでも、自分の金で、自分の好きな物を買えるのでw 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男性とは、交際したり、交際しなかったりで、自由気ままと言った感じで(ちなみに、私は、よく、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恋愛の相談を受けています)、もしかしたら、一生、結婚しないつもりかもしれません。

私はSですが、その、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も、ドSです。ちなみに、全てのSの人に共通するのは、面倒見が良い事ですw

以下、私が作った言葉ですが、昼Sは普段人をいじったりからかったりする事に快感をおぼえる人、夜Sは(夜Sのみの人は昼Sの要素はないが)エッチの時は異性のパートナーの同意があればSMプレイをしてしまう事もある人だとしたら(昼S且つ夜Sの人もあり)、私は、夜SのみのSなので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は、例外的に、昼Sでもあ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は、昼S合戦を繰り広げていますw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のエッチ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夜SのみのSなので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は、例外的に、昼Sでもあ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は、昼S合戦を繰り広げているのですが、私は、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は、ド昼Sとなりw、かなり強烈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いじって楽しんでいますw 一方、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本来的には、ドSなのですが、私に対しては、かなり、大人しく、私と、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昼S合戦は、私の、圧倒的な、優勢となっていますw それでも、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私と、その様な関係を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私の事を、慕ってくれている感じです。


例えば、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待ち合わせて、二人で飲む際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待ち合わせ場所で、顔を合わせたと同時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化粧、濃いな。すっぴんでも、綺麗なんだから、そんな化粧濃いと、悪い男に、騙されちゃうぞ」(さして意味のない発言で、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いじつて楽しむだけの発言ですw)と言ったりします。

ちなみに、だいぶ前の事で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私の前の、自動車(2代目トヨタアリスト)に乗せて、二人で、日帰りで、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に行った際(私は、スキー(skiing)、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ちなみに、私は、スキー(skiing)が、得意で、上手、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得意で上手です)、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スキー場に向かう途中、私の車の助手席で、すっぴんから化粧を完成させてました(ちなみに、その、日帰りの、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の際、私の、ポリシー(方針)通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は、お金を、一切、払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日帰りの、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の際に、スキー場で、二人で、雪合戦をしたのですが、(もちろん、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傷つけないように、ちゃんと配慮していましたが)、死闘のような、真剣勝負となり、エキサイトして、しまいには、二人で、顔を雪に、押し付けあって、雪に、二人の、顔型が出来たりしていましたw


私の母は、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で、私と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を育て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女の子(女性)を車から守る為に、女の子(女性)と道を歩く時は、女の子(女性)を内側(歩道側)に歩かせなさい」と母に言われて育っ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自然と、女性と道を歩く時は、外側(車道側)を歩いています。


ただし、私は、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道を歩く際に、一時期、(もちろん、十分に安全を確認した上で)、故意に(わざと)、私が、内側(歩道側)を歩きましたw そうすると、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はっと、気付いて、「ちょっと、私を守る為に、車道側を歩きなさいよ」と言った感じのような事を言って、内側(歩道側)に回るのですが、私は、「やだよ、俺を守る為に、車道側を歩いてよ」と言い、内側(歩道側)に回り返し、二人で、内側(歩道側)取り合い合戦を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今は、内側(歩道側)取り合い合戦は、飽きてしまい、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道を歩く際にも、車道側を歩いています。

前述の通り、全てのSの人に共通するのは、面倒見が良い事ですw(私もそうですw)。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精神面において、私を、お兄ちゃん的に頼りにしてくれているような面もあります。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ホステス(hostess)とは、日本において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に勤務する女性を意味します。ホステス(hostess)は、売春婦とは異なり、ホステス(hostess)の仕事には、sex等、性的な物は、含まれていません(愛人関係等、客と、男女(男と女)の関係等になる事はあるが、それは、ホステス(hostess)としての職業の範囲外での話)。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やはり、年下の、私の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で、たまたま、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同じく、現行の、BMW
3 Series(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BMW 3 Seriesとは色違いですが)を所有し乗っている女性がいます。

その女性の友人(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で、BMW
3 Series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年配の会社経営者の、お客さんに、新車で買って貰った物です。

その女性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す。

その女性の友人とは、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ちなみに、私も、その女性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いです)。前述の通り、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と、二人で、バーや居酒屋で飲む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である事は、その女性の友人の一面に過ぎず、私は、故意に、その女性の友人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以外の面に向き合って、色々と、お話を聴いてあげて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には、(前述した、名古屋(nagoya)嬢(jo)の友人同様)、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キャバクラ(kyabakura)のホステス(hostess)の友人は、キャバクラ(kyabakura)の、お客さん達に、幾らでも、物を買って貰えるのでw また、やはり、前述した、名古屋(nagoya)嬢(jo)の友人同様、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나와 여성



이 투고는, 주로,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전편」이라고 하는 투고와 「나고야(nagoya) 양」이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이 투고의 동영상은,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그녀의 모· 나의 어머니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3/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고야(nagoya) 양→
/jp/board/exc_board_8/view/id/2679201/page/1?&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어머니는,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의 어머니와 같을, 주부이며, 활발하고, 활동적이다고 하는 점에 관해서, 그녀의 어머니와 공통되고 있습니다만, 그녀의 어머니란, 비슷하면서도 다른 타입의 여성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노력하는 자신에 대해서 자기 도취를 느끼는 타입의 사람, 자기 실현을 위해 고생하거나 노력하거나 하고 자신을 아파 붙이는 일에 쾌감을 느끼거나·자기 도취하거나 하는 어떤 종류의 매저키스트적인 요소가 있는 사람이다고 추측합니다만(있다 의미, 자신에게 어려운 수행승려에게 통하는 부분도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단순하게, 자신의 욕망을 위해, 자신의 미하-적인 자기만족을 위해, 자신의 욕망도 향하는 대로, 활발·활동적으로 노력하는 사람이며(예를 들면,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를 아주 좋아했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만(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좋아야말로 물건의 능숙 될 수 있어가 아니지만, 노력을 노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타입과 같은 사람이며, (자신에 약한 것을 극복하는 일을 포함한다) 노력하는 자신에 대해서 자기 도취를 느끼는 타입의 사람과는 정반대의 사람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원래 자신이 싫은 것·싫은 것·서투른 것에 대해서는 관심을 나타내지 않고 손을 대지 않는 타입의 사람으로, 자신에게 이기는(카츠미) 등이라고 한 개념과는 무연의 타입의 사람으로, 자신의 욕망이나 응석부려에 이기므로 없고, 반대로, 자신의 욕망이기 때문에, 자신의 즐거움·자신의 쾌락을 위해 돌진하는 타입의 사람입니다 w), 있다 의미, 타락 한 사람이다고도 말할 수 있는 w 또, 나의 어머니는, 그녀의 어머니란, 정반대의(설마의), 아이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의 모친이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도쿄도심부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외자계의 회사원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 (와)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상술한 대로, 남동생에게는, 아이가, 두 명 있습니다.남동생의 아이는,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매우 귀엽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가족의 관계→
/jp/board/exc_board_50/view/id/2609023?&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그녀의 모친은, 그녀의 분석에 의하면, 「 나도 노력하고 있으니까( 나도 열심히 왔으니까), 당신도 노력할 수 있겠지요」·「 나도 노력하고 있으니까( 나도 열심히 왔으니까), 당신도 노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 의식으로, 아이에게, 과도의 분발함을 기대하는 타입의 모친입니다.

실은, 인간으로서는, 이하의 요소를 가지는 사람은, 상대적으로는, (스포츠에 관해서도 공부에 관해서도 그 외의 자기 실현에 관한 일로 해도), 여성보다, 남성에게, 훨씬 많은 듯 한 생각이 듭니다만, 이 타입의 모친은, 노력하는 자신에 대해서 자기 도취를 느끼는 타입의 사람, 자기 실현을 위해 고생하거나 노력하거나 하고 자신을 아파 붙이는 일에 쾌감을 느끼거나·자기 도취하거나 하는 어떤 종류의 매저키스트적인 요소가 있는 사람(스포츠로 말하면, 열심인 체육회계의 사람이나, 소위, 「연습의 벌레」인 올림픽의 대표 선수등도, 많든 적든, 이러한 요소를 가진다고 생각합니다)이 되는 것 같습니다(물론, 그 님타입의 사람이, 전원, 그 님타입의 어머니 부모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4jEH-wW-L2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작년의 연말, 우리 집에서, 그녀와 홍백을 보고 있었던 때에, 홍백의 심사원석에 앉아 있던 일로, 나는,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동영상으로, 중심이 되고 있는 여성)의 일을, 그 때,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그녀에게 조금 얼굴이 비슷했으므로(재차, 보면, 조금보다 닮고 있어도 w), 그녀에게, 「(요시오카 리범(yoshioka riho)은) 안, 닮아 아니어?」라고 하면, 요시오카리범(yoshioka riho)는, 성격이 나쁜 여배우인 일을 그녀로부터 듣고 처음으로 알았던 w 홍백, 보고 있는 한, 무엇인가, 얌전한 것 같고, 성격, 좋을 것 같았는데, 사실인가?w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이 동영상을 보는 한, 꽤 하나하나 한 느낌의 여성이군요 w( 나의 그녀는, 이 동영상을 보는 한, 요시오카 리범(yoshioka riho)란, 성격이, 많이 다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의 마지막에 나오는, 두 명조의, 코메디언·코메디언(comedians), 나는,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만, 사무소의, 고리 밀기인가 모릅니다만, 매우, 시시하네요 w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을 보는 한, 요시오카리범(yoshiokariho)는, 그녀의 모친과 같은 타입의 모친이 될 가능성이, 많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그녀의 모친의 타입의 모친은, 부부 맞벌이의 모친으로, 모친 자신이, 고학력으로 열심히에 일로 캐리어를 쌓아 올려 활약하고 있는 모친이 되는 경우가 많은 듯 합니다만, 그녀의 모친은, 주부입니다.

다만, 그녀의 모친은, 가사를, 조금의 틈도 없고, 완벽하게 오지 않음 없으면 기분이 내키지 않는 사람이며,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고, 운동을 노력하거나 자신의 좋고 싫음이나 흥미는 너무 관계없이, 다수의, 취미등의 써클에 참가하거나 습관일을 배워, (어쨌든 자기 자신에 대해서도 타인에 대해서도, 매우 오기가 있고), 거기서도, 노력해 중심적인 인물이 되지 않으면 기분이 내키지 않는 듯한 타입의 사람이며(자신의 좋고 싫음이나 흥미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자신에게 이긴다고 해도, 타인에게 이긴다고 해도, 어쨌든, 뭐든지, 「이긴다」라고 하는 일자체에, 목적이나 쾌감·쾌락을 얻는 타입의 사람같습니다), 정말로, 노력하는 자신에 대해서 자기 도취를 느끼는 타입의 사람, 자기 실현을 위해 고생하거나 노력하거나 하고 자신을 아파 붙이는 일에 쾌감을 느끼거나·자기 도취하거나 하는 어떤 종류의 매저키스트적인 요소가 있는 사람에게 들어맞는 것 같습니다.그녀의 모친은, 인가 연줄, 그녀에 대해, 「만약 지구에 운석이 떨어지는 등 하고, 지구의 사람이 전원 죽는다면, 나도 죽어도 상관없지만, 자신만큼 죽고, 다른 사람이 살아남는 것은, 분해서 견딜 수 없다」라고 한 내용의 발언을 했다고 합니다만, 그녀는, 어머니의, 이와 같은, 발상·생각을 이해 할 수 없다고 합니다.그녀의 생각의 경우, 「만약 지구에 운석이 떨어지는 등 하고, 자신 이외의 지구의 사람이 전원 죽었다고 해도, 자신만으로도 살 수 있다면, 역시 살아 아프고 , 반대로, 자신만큼 죽었다고 해도, 자신의 생명도, 타인의 생명도, 같은 생명으로, 중요한 것.비록, 운이 나쁘게 자신만큼 죽었다고 해도, 다른 사람의 생명이 살아난다면, 그것은 그래서, 고마운 일이다」라고 하는 생각같습니다.

그녀의 성격은, 그녀의 모친과 정반대라고 한 느낌으로, 그녀는, 얌전하고,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마이 페이스로 일을 진째 하고 싶어하는 타입의 여성입니다(그녀는, 나와 같이, 대략적이고, 느긋하고,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다고 하는 면도 있습니다).

다행스럽게, 그녀의 친척에게 그녀의 좋은 이해자가 있던 때문에 그녀는 구해져 온 것 같습니다만, 원래, 물과 기름과 같이 성격이 다른, 자신의 딸(아가씨)에 대해서, 자신과 같을, 분발함·노력을 기대해 , 딸(아가씨)에게, 과도한 기대를 해 발파를 계속 걸쳐 온 모친에 대해서, 그녀는, 어릴 적부터, 울적 하고 온, 상당한 스트레스라고 한 것이 있다 같습니다(지금은, 그녀의 모친은, 이해가 진행되어, 상당히 둥글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자신의 딸(아가씨)에 대한 과거의 반성이라고 한 것은,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녀는, 극단적인 이야기,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자신의 모친에게, 칭찬할 수 있었던 일이 없다고 합니다(그녀의 모친에게 말하게 하면, 그런 일은 없는듯 하지만, 그녀의 의식 중(안)에서는 그렇게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예를 들면, 그녀의 모친은, 그녀가, 공부로 노력하고, 학교의 테스트로, 98점으로 얻었다고 해서, 「98점 받고, 노력하고, 굉장하지 않다」가 아니고, 「어머나, 앞으로 2점 할 수 있다지요, 더 힘내라·노력하세요」라고 한 느낌인 것 같습니다.또, 그녀가 집의 가사를 도우면, 「노력했다·고마워요」가 아니고, 우선 타메데 밖에들 오는 모친인 것 같습니다.어쨌든, 그녀의 어머니는, 아이의 좋은 면을 보거나 좋은 면을 평가하거나 하지 않고 , 어머나 찾아(뿐)만에 눈길이 가, 타메데 해를 해, 더 힘내라와 발파를 걸치는 일에 있는 의미 쾌감을 느끼는 모친인 님입니다.

그러한 어릴 적부터의 모친의 언동에, 그녀는, 어릴 적부터, 상당, 자기 긍정감이라고 한 것을 꺽여 온 것 같습니다.

그녀는, 고교생까지는, 모친이 말하는 일에 따라, (본래, 그녀와 물과 기름과 같이 성격이 다르다) 그녀의 모친아래에서, 힘껏, 좋은 아이가 되자·좋은 아이를 연기하려고 온 것 같습니다만, 대학생 이후는, 모친에게 반발하게 된 것 같습니다만, 그 때,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딸(아가씨)에 대한 태도·자세에 불만을 말하거나·논의를 소유 달그락 하면, 언제나, 배반환 이상으로, 모친에게 말대답해져 온 것 같습니다.

전에, 그녀는, 자신의 모친에 대해서, 「엄마는, 어릴 적부터, 전혀, 나의 일을, 칭찬해 주지 않고, 지금도 그렇게」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면, 그녀의 모친은, 자신도 어릴 적부터 부모님포일은 거의 없다든가, 「 나도 힘껏, 당신을 위해, 모친으로서 열심히 왔는데, 당신도, 나의 일, 옛부터, 조금도 칭찬해 주지 않지 않다」라고, 그녀에게 말대답해 온 것 같습니다.

나도 자신의 부모님은, 서로 사이가 매우 좋습니다만, 그녀의 부모님도, 서로 매우 사이가 좋은 일은, 공통되고 있어 또, 부친이, 온화한 성격이라고 말하는 것도, 나와 그녀에게 공통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일이, 그녀가,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딸(아가씨)에 대한 태도·자세에 불만을 말하거나·논의를 소유 달그락 할 때에 원수가 되어, 아버지가, 언제나 모친의 측에 서서, 모친을 옹호 하는 것이, 그녀에게 있어서, 불만·스트레스가 되어 온 것 같습니다.예를 들면, 전술한, 그녀가, 그녀의 모친에 대해서, 「엄마는, 어릴 적부터, 전혀, 나의 일을, 칭찬해 주지 않고, 지금도 그렇게」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을 때에, 그녀의 모친이, 「당신도, 나의 일, 옛부터, 조금도 칭찬해 주지 않지 않다」라고 반발했을 때에, 그녀의 아버지는, 「아버지는, 엄마의 일, 칭찬하고 있지만」(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나는, 그녀를, 가능한 한, 많이 칭찬해 주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리고, 칭찬하는 내용으로 해도, 기려, 귀엽다고 한 일 뿐만이 아니라, 그녀의 인간성등 , 전방위적으로, 그녀의 좋은 점을 찾아내 칭찬해 주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녀에게는, 좋은 점·좋은 면이, 많이 있어요).

덧붙여서, 덤의 이야기입니다만, 여성은 본능적으로 스킨십을 좋아하는 생물입니다.굳이 그렇다고 해서는 아닙니다만, 나는 에이치를 한 후에 그녀에게 완침을 하면서, 그녀와 기다리거나와 이야기를 할 때에, 자주(잘) 그녀의 머리를 어루만지거나 그녀의 머리를 상냥하고 폰포 해 주거나 하고 있습니다.이렇게 말하는지, 나의 경우, 그녀가 사랑 아까워서 자연과(무의식적으로) 그렇게 되어 버립니다만 w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지금의 그녀에게 (들)물은 제일 인상에 남는 에이치→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어머니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남성 연예인→
/jp/board/exc_board_8/view/id/2680378?&sfl=membername&stx=jlemon



현재, 그녀는,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해, 일주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고 있습니다만, 그 때에(그녀가 우리 집에 묵을 때에), 그녀가, 나에게 요리를 만들어 준다면, 기쁩니다만, 나는, 자신으로부터, 그녀에 대해서, 요리를 만들었으면 좋다고는, 모두, 말하지 않게 있어, 언제나, 그녀가 만들어 준다고 해도, 무리하지 않아도 괜찮아, 괜찮아?이렇게 말한 느낌의 일을, 우선 말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습니다).

나는, 부모님 모두, 술에 강해서 술꾼으로 w, 유전에 의해, 술은 강합니다.술은, 기본, 아무리 마셔도 술에 먹히는 일은 없습니다 w 그것은, 위스키를 스트레이트로 보틀 1개를 넘고, 비교적 단시간에 마시면, 시간차이로 나중에 허리는 빠집니다만(학생의 무렵의 이야기 w), 아무리 마셔도, 성격은, 평상시보다 밝고 매우 기분이 좋아 지는 정도로, 크지는 바뀌지 않습니다.

일본술, 와인, 위스키, 맥주, 소주 뭐든지 갈 수 있습니다만, 나는, 술의 마시는 방법은, 본래적으로는, 위스키와 같은, 진한 술을, 락으로, 치비리치비리와 마시는 것을 좋아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그녀를, 가능한 한, 많이 칭찬해 주도록(듯이) 하고 있어, 또, 칭찬하는 내용으로 해도, 기려, 귀엽다고 한 일 뿐만이 아니라, 그녀의 인간성등 , 전방위적으로, 그녀의 좋은 점을 찾아내 칭찬해 주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만(그녀에게는, 좋은 점·좋은 면이, 많이 있어요), 이하의 이야기는, 그것이란, 또, 다른 이야기입니다만...그녀는, 나의 일을, 「술버릇의 좋은 남자」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왜냐하면 , 그녀와 둘이서로 마시고 있고, 나는 술에 취하면 취할수록, 그녀를 찬사 하는 말·그녀가 대하는 단 말이, 염치없고, 자꾸자꾸 날아 나오기 때문입니다(그녀는, 그것은, 반드시는 아닌 것 같습니다 w).나는 그녀보다 훨씬 연상의 어른입니다만, 그렇습니다, 두 명모두 바보같습니다 w(뭐, 그녀는, 나와 달리, 사실은, 머리가 좋습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

그녀의 귀여운 소/나의 귀여운 곳→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여성(물론 그녀를 포함한다)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

패션(복장)이라든가, 액세서리라든가, 미용실이라든가, 화장이라든가, 여성은 신변의 일에, 다양하게 돈이 걸립니다.물론, 자신을 위해, 멋부려를 즐기는 여성도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여성이, 다양하게 멋을 부리고, 깨끗이 되는 일에 의해서, 결과적으로, 세상의 남성은 혜택을 감싸고 있으니까, 그 일에 대해서, 남성은, 여성들에게, 감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생각합니다.그 일을 생각하면, 개인적으로는,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사위, 당연한 일이다고 생각하고, 여성은, 그 만큼의, 돈을, 자신들의 일에 사용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입니다.게다가, 여성과 식사하러 가, 여성이, 웃는 얼굴로, 맛있을 것 같게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남성에게 있어서, 행복한 일입니다.

캐리어라고 하는 의미에 대하고, 남성과 같이 일로 활약하고 싶은 여성에게는,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기회가 보장되어야 하는 것으로 해, 적어도 남성과 완전히 동등의 수입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태어나 자란,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외가의 조모도,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이다고 하는, 보수적인 환경으로 자란 때문인가, 평상시, 특히 레이디 퍼스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만, 남자로서 여성에 대해, 여성이 여성으로서 살고, 행복을 느껴지는 배려는 가능한 한 하고 싶고 , 그 님에 유의하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의 경우, 여성과 둘이서로 외식할 때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데이트(date) 할 때 , 외식(음식)에 한정하지 않고, 데이트(date)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이고, 여성(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포함한다)과 둘이서로 여행을 할 때 , 여행의 날짜에 관련되지 않고, (물론 여비(교통비)·숙박비등 , 모두 포함하고), 여행에 걸리는, 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데이트(date)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

나는,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그녀에게, 작년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작년의 12월의 후반(크리스마스의 조금 전에), 그녀와 데이트 도중에, GINZA SIX(긴자(ginza.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고급 번화가, 한편,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에 있는, 쇼핑 몰(shoppingmall)에, 그녀와 함께, 방문하고, 제대로 한 것(있다 정도, 고가의 물건)을, 그녀에게 샀습니다만, 미리, 그녀에게, 이 정도의 금액위까지의 물건은 좋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나에게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해 두어 줘와 그녀에게 말하고, 그녀가, 미리, 나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사 주었으면 하는 것을 결정하고 있었으므로, 쇼핑은, 순조롭게(단시간에) 끝났습니다.그녀도, 그래서, 충분히, 납득해, 기뻐하고 있습니다.

「네, 그것으로 좋은 것인지? 남자가, 여성을 위해, 스스로 선택한 선물을, 여성에게 건네주지 않아 좋은 것인지?」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습니다만, 그것으로 좋습니다 w

물론, 여성은,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으로부터,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이 자신을 위해 선택해 준 선물을 받는 것은, 기쁘다고 하는 일도 있고, 가끔씩은, 그 님형태로, 자신이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선물을 건네주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그것은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하고, 하물며, 매회가 되면 완전하게 한도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인간은, 자신의 취향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이, 제일 잘 알고 있는 것입니다).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선물을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 (이)가 되거나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어 의 것을 좋아합니다.나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그러한 안, 가끔 , 여성으로 선택하는 것을 맡기고, 한 명의, 휴식·기분 전환도 필요합니다만).뭐, 나의 역할은, 나의 의견도 참고로 해 준다면· 나의 취향도 도입해 주면 좋다고 생각하면서 어드바이스 하면서, 최후는, 여성을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의 결단의 지지를 할 뿐입니다.

낡은 생각일지도 모릅니다만, 자신이 번 돈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 여성이,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남자로서의 자기만족입니다.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만, 엄밀하게 말하면,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하는 것은, 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


나는, 체형에 한해서 말하면 가슴의 큰 여성이 기호입니다만(뭐, 그 근처의 곳은, 옛부터, 그 여성의 일을 좋아하게 되거나·그 여성에게 호의를 가지거나 하면 관계없게 됩니다만...다행스럽게, 나의 지금의 그녀는, 가슴이 큽니다(그녀는 가슴은, G-cup 있어요) w 뭐, , 거기에 끌렸다고 하는 것도 있다의입니다만 w(뭐, 그녀의 큰 가슴인 만큼 끌린 것은 전혀 없습니다만))), 여성의, 신장은, 나의 여성의 외모의 기호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높아도 가운데만한(보통) 신장에서도 낮아도 좋습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한 온 여성의 신장 도 님 들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신장 170 cm의 장신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용모에 관한 기호는 있다의입니다만, 결국은, 자신이, 좋아하게 된 여성의 외모가, 자신에게 있어서, 세계에서, 제일(세계에서, 최고)됩니다.


덧붙여서, 그녀와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은 방문했을 때에, 젊은 couple가,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couple의 여자 아이가, 사내 아이에 대해서, 「연예인(또는, 모델)의, 커플(couple) 보고 싶다」라고 속삭이는 소리가, 귀에 들려오기도 하는 w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
/jp/board/exc_board_8/view/id/2613183/page/5?&sfl=membername&stx=jlemon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혐?`「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에게는, 긴 교제의, 연하의, 나고야(nagoya) 양(jo)(나고야(nagoya)(도쿄, 오사카에 뒤잇는, 일본 제3 도시권 인구를 가지는 도시) 출신의, 미인의, 부자의 딸(아가씨))의, 술친구의, 친구가 있습니다.

나고야(nagoya) 양(jo), 및, 나고야(nagoya)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고야(nagoya)의 소개 2(일본어.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79200?&sfl=membername&stx=jlemon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나고야(nagoya)의 실업가의 집의 딸(아가씨))는, 고교생의 무렵은, 방과후(학교가 끝난 후), 같은 학교의 친구들과 언제나, 나고야(nagoya)의 호텔의, 케이크(cake) 바이킹(buffet)으로, 이야기를 하면서, 간식을 먹고 있었다고 합니다 w.

덧붙여서, 진짜 부자는, 가능한 한 부자로 보이지 않게 하는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는 다른 친구입니다만,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의 친한 여성의 친구로, 부자의, 아가씨가 있습니다만, 함부로, 이 옷, 유니크로에서 샀던 것이라고인가, 시끄럽습니다만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도, 그 친구정도가 아닙니다만, 다소나마, 그 님면이 있어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해, OL(비서)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 나와는 다른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는, 나와 같고, 대학시절, 1년간의, 미국의 대학에 유학의 경험이 있어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형제 자매는, 해가 떨어진, 기혼자의 언니(누나)가, 한 명 있어 언니(누나)의 남편이, 데릴사위와 같은 형태로, 나고야(nagoya)에서, 장래의, 부친의 경영하는 회사의 경영자 후보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부모님에게 매우 응석부리며 있어 상술한 대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도쿄에서, OL(비서)로서 일하고 있습니다만, 만일, 지금부터,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생, 일하지 않아도(또, 결혼하지 않고, 비록, 일생 독신으로, 지금부터,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생, 일하지 않아도),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가, 죽을 때까지, 적당히, 충분히, 풍부하게 살아 갈 수 있을 만한, 돈을 남기는 일을, 보증하면, 부모님에게, 말해지고 있는 님입니다.



사진은, 차용물.현행의 BMW 3 Series.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지금의 자동차는, 현행의 BMW 3Series입니다( 신차로, 부모님에게 사 받았다고 합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취미에 하나에 요리가 있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요리의 솜씨는, 담음의 아름다움 등도 포함하고, 프로급(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가 만드는 요리는, 일식, 양식, 에스닉계와 폭이 넓습니다), 휴일은, 자주(잘), 혼자 생활의 맨션에, 여성의 친구들을 부르고, 손수 만든 요리를 행동해, 여자회를 열고 있는 님입니다.


나도,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하고,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특히, 일본술을 좋아합니다.나와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둘이서, 자주(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여기저기의, 일식계(일식계)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둘이서, 선술집에서 마시거나 하는 대금은, 모두, 내가, 찬`x 지불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게는,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부모 돈을 포함하고), 얼마든지, 자신 돈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살 수 있으므로 w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남성이란, 교제하거나 교제하지 않거나로, 자유 방자라고 한 느낌으로(덧붙여서, 나는, 자주(잘),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연애의 상담을 받고 있습니다), 혹시, 일생, 결혼하지 않을 생각일지도 모릅니다.

나는 S입니다만, 그,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도, 드 S입니다.덧붙여서, 모든 S의 사람에게 공통되는 것은, 돌보기가 좋은 일입니다 w

이하, 내가 만든 말입니다만, 낮S는 평상시인을 만지거나 맵거나 하는 일에 쾌감을 기억하는 사람, 밤S는(밤S만의 사람은 낮S의 요소는 없지만) 에이치때는 이성의 파트너의 동의가 있으면 SM플레이를 해 버리는 일도 있는 사람이라고 하면(낮S 한편 밤S의 사람도 있어), 나는, 밤S만의 S입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낮S이기도 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란, 낮S전투를 펼치고 있습니다 w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의 에이치에 대해→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밤S만의 S입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낮S이기도 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란, 낮S전투를 펼치고 있습니다만, 나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는, 드낮S가 되어 w, 꽤 강렬하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만지고 즐기고 있습니다 w 한편,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본래적으로는, 드 S입니다만, 나에 대해서는, 꽤, 얌전하고, 나와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낮S전투는, 나의, 압도적인, 우세가 되고 있습니다 w 그런데도,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나와 그 님관계를 즐겨 주고 있는 느낌으로, 나의 일을, 그리워해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예를 들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만나고, 둘이서 마실 때에,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게, 약속 장소에서, 얼굴을 맞대었다고 동시에,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 「화장, 진한데.맨얼굴에서도, 깨끗하니까, 그런 화장 진하면 나쁜 남자에게, 속버릴거야」(별로 의미가 없는 발언으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유지 연줄 즐길 만한 발언입니다 w)이라고 말하거나 합니다.

덧붙여서, 많이 전의 일입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나의 앞의, 자동차(2대째 토요타 아리스토)에 싣고, 둘이서, 당일치기로,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에 갔을 때( 나는, 스키(skiing),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스노보드(snowboarding).덧붙여서, 나는, 스키(skiing)가, 자신있고, 능숙,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스노보드(snowboarding)가, 자신있고 능숙합니다), 그 ,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스키장으로 향하는 도중 , 나의 차의 조수석에서, 맨얼굴로부터 화장을 완성시키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당일치기,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때, 나의, 폴리시(방침) 대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게는, 돈을, 모두, 지불하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당일치기,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 시에, 스키장에서, 둘이서, 눈싸움을 했습니다만, (물론,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상처 입히지 않게, 제대로 배려하고 있었습니다만), 사투와 같은, 진지한 승부가 되어, 익사이트 하고, 끝에는, 둘이서, 얼굴을 눈에, 서로 꽉 누르고 , 눈에, 두 명의, 안형을 할 수 있거나 하고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으로, 나와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을 기른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여자 아이(여성)를 차로부터 지키기 위해, 여자 아이(여성)와 길을 걸을 때는, 여자 아이(여성)를 안쪽(보도측)에 걷게 해 주세요」라고 어머니에게 말깨져 자란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자연과 여성과 길을 걸을 때는, 외측(차도측)을 걷고 있습니다.


다만, 나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길을 걸을 때에, 한시기, (물론, 충분히 안전을 확인한 다음), 고의로(일부러), 내가, 안쪽(보도측)을 걸었던 w 그렇다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깜짝, 깨닫고, 「조금, 나를 지키기 위해, 차도측을 걸으세요」라고 한 느낌과 같은 일을 말하고, 안쪽(보도측)으로 돕니다만, 나는, 「이나야, 나를 지키기 위해, 차도측을 걸어」라고 해, 안쪽(보도측)으로 돌아 돌려주어, 둘이서, 안쪽(보도측) 쟁탈 전투를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지금은, 안쪽(보도측) 쟁탈 전투는, 질려 버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길을 걸을 때에도, 차도측을 걷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모든 S의 사람에게 공통되는 것은, 돌보기가 좋은 일입니다 w( 나도 그렇습니다 w).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정신면에 있고, 나를, 형적으로 의지해 주고 있는 면도 있습니다.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 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호스테스(hostess)란, 일본에 있어서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에 근무하는 여성을 의미합니다.호스테스(hostess)는, 매춘부란 달라, 호스테스(hostess)의 일에는, sex등 , 성적인 물건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애인 관계등 , 손님과 남녀(남자와 여자)의 관계등이 되는 일은 있다가, 그것은, 호스테스(hostess)로서의 직업의 범위외에서의 이야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운`스도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역시, 연하의, 나의 술친구의, 여성의 친구로, 우연히,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같이, 현행의, BMW 3 Series(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BMW 3 Series와는 다른 색입니다만)을 소유해 타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은,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로, BMW 3Series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연배의 회사 경영자의, 손님에게, 신차에서 사 받은 것입니다.

그 여성의 친구는,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 여성의 친구와는,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도, 그 여성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합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와 둘이서, 바나 선술집에서 마시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인 일은, 그 여성의 친구의 일면 에 지나지 않고, 나는, 고의로, 그 여성의 친구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 이외의 면에 마주보고, 다양하게, 이야기를 들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에게는, (전술한,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 같이),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호스테스(hostess)의 친구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의, 손님들에게, 얼마에서도, 물건을 사 받을 수 있으므로 w 또, 역시, 전술한,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 같이,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 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10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jlemon 01-17 789 0
609 女性(&人)の褒め方 jlemon 01-16 487 0
608 男性の、まず手を見ると言う女はおかしいw等 jlemon 01-15 460 0
607 今日の夕食のメインの食材 (1) jlemon 01-13 447 0
606 女は男のどこに惚れるのか?10の惚れる要素 (1) jlemon 01-13 429 0
605 オススメ箱根お泊まりデートスポット jlemon 01-12 677 0
604 一目惚れされる男の特徴/「耳をすませば」他 (1) jlemon 01-11 618 0
603 初詣(hatsumode)&散歩 jlemon 01-11 358 0
602 クリぼっちだった人に送るアニメの伝説回 (1) jlemon 01-10 574 0
601 幸福度が高い人が無意識にやっていること5選 (3) jlemon 01-09 405 0
600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1) jlemon 01-09 666 0
599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後編 (1) jlemon 01-07 642 0
598 女性の確実な落とし方前編 (2) jlemon 01-07 613 0
597 香水と巨乳 (6) jlemon 01-06 827 0
596 Scotch whiskyとPerfume (5) jlemon 01-05 658 1
595 昨日のお出掛け(私の街の周辺で初詣) (1) jlemon 01-04 419 0
594 スナフキンVS/女性には様々な考えがある (1) jlemon 01-04 484 0
593 今日が人生最後の日だとしたら (3) jlemon 01-03 724 0
592 母乳飲む? (1) jlemon 01-02 576 0
591 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3) jlemon 01-01 51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