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基本的に、過去に行った、様々な投稿・レス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文に、少し、新たな内容を付け加えた文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内。過去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父のように、優秀な大学を出て、(ぶっちゃけて言ってしまえば)出世コースの安定した高給取りの、仕事人間・会社人間(今は、そうではありませんが、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父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した)の会社員にならなくても、私は、十分に、幸せに人生を生きていますw」




以下、「」内。過去の他の方の書道に関する、私のレスから持って来た物。


「前にも話したと思いますが、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同居していた(と言うか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私の母方の祖父は、会社を定年退職した後、趣味と実益を兼ねてお習字の先生をしていたのですが(自宅(私の実家)で、近所の子供や女子中学生・女子高校生達に書道を教えていたのですが)、私なんて学校のお習字の時間、一旦書いた後、ずるして小筆で慎重に修正に修正を重ねていましたからw(たぶん学校の先生には明らかにバレバレだったと言うw)。」


「jlemonさんはどうだったのかな?>私はバレないようにやっていたつもりですが、おそらくバレバレだったと思いますw

まあ、ずるだったのですがw、ずるさと言う点においては、私の2歳年下の弟にははるかに適わなく、私の弟は、小学校の頃、夏休みに家族で遊びに行った先で夏休みの宿題で花の絵を描いて提出したのですが、父が全面的に協力をしほぼ父の作品と言える作品だったのですがw、優秀な作品として学校内で賞を取り、しばらく学校の廊下にその作品が飾られていましたw(ちなみに、私と弟は私の街の同じ公立の小学校に通っていましたが、廊下で弟の作品を見るたびに、これ、ほとんど父が描いたのにと思ってましたw)。

母方の祖父は書道は趣味がこうじて先生となったのですが、墨絵も趣味としてやっていて、墨絵に関しては、書道を教えるようになった後、私が物心ついてから(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始めて、遠い昔の事なので記憶がとても曖昧なのですが、祖父が墨絵で最初に習って帰って来たのは苺の絵で、実家で幼い私が祖父の部屋に遊びに行った際に祖父が苺の絵を練習していたのが何となく記憶に残っています。その後、私が小学校高学年の頃だったかな?、一度(もしかして一度だけではなかったかも)、(母に連れられてだったかな?)、公募展だか墨絵の生徒達の作品の展示会だか何だか分かりませんが、東京都美術館の展覧会(展示会?)で、祖父の墨絵作品が展示されているのを見に行った記憶が有ります(ちなみに、私は祖父の墨絵には関心がなかったので、その事自体は退屈であったと思いますw)。

ちなみに、私は不器用で、駄目駄目でw、一体、誰からの遺伝なのか確信が掴めていませんw(家族・血の繋がった親戚で、この人、明確に不器用だと言える人はいない感じw)。」



以下、「」内。前の時事版の韓国の方の、日本の高校のエアコン設置率に関連する投稿の私のレスより。


「韓国の高校生は、夏も学校で勉強で大変ですね。高校生の時は、長い夏休みに、女の子とデートで、海やプールに遊びに行って、楽しかったな。」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持って来た物。


「私は、個人的には、集中して仕事(勉強)する時はちゃんとする必要がありますが、休む時は、たっぷりと・のんびりと休む必要があると思います。

私は、何故かしれないけど、小学生・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の宿題に苦労したと言う記憶は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は、中学生・高校生の頃、夏休み等の宿題は、休みが終わった後、各教科の、最初の授業までに仕上げるタイプでしたw)。私は、 Dartagnanさんと同じで、高校は都立高校に通っていたのですが、今の事情は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頃は、記憶が曖昧ですが、期末テストが終わった後の正式の夏休みに入る前の休み(記憶が曖昧ですが試験休みって言うんでしたっけ?)を含めて、夏休みは、かなり長かったような印象があります。

日本の学校の、今の部活のあり方(私は中高生の頃から、無駄な人間関係や時間に拘束されたくないと言う考えがあったのだと思います。帰宅部を選択し、その事は、私の2歳年下の弟にも影響を与えました)と、夏休み期間中に宿題をたくさん出すと言うのは、個人的には、どうかなと思います。

ちなみに、小学生の頃の夏休みの自由研究の記憶で、鉄道図鑑を見て、蒸気機関車を自作しようかなと構想したのですが、それは、無理だという事は、早々に分かりw、変わりに、テーマを「カルメ焼き作り」に変えて(どんな自由研究じゃいと言った感じですが、何かの自由研究のネタ本に載っ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w)、カルメ焼きを作る道具を買って貰って、カルメ焼きをたくさん作って弟と一緒に食べて(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母方の祖父が、よく手伝って、一緒に作ってくれました)、楽しかった記憶があります(ほとんど、大きなイラストで誤魔化した、とても短いページのレポートを提出して終わりましたw)。」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と言う、私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実質14分24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2?&sfl=membername&stx=jlemon
夏休みの宿題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2700450?&sfl=membername&stx=jlemon
自分らしく生き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個人所有の車を生涯最初目撃」と言う、relaxさん(韓国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私の父方の祖母の実家は、田舎でしたが、田舎の小都市の、会社経営者(資本家)の家で、裕福だったので(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第二次世界大戦前の事ですが、専属の運転手(driver)付きの、自家用車(自家用、自動車)を保有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母方の祖母の実家については、私の母方の祖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の実家が、第二次世界大戦前(私の母方の祖母が子供の頃・学生の頃)、自家用車(自家用、自動車)を保有していたかどうか、質問した事がなかったので、分かりませんが、田舎の、裕福な地主の家であったので(やはり第二次世界大戦後に没落した)、第二次世界大戦前に自家用車(自家用、自動車)を保有していたかもしれません。」


「既に投稿文で書いていますが東京都心部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の)私が幼い頃の自動車はMAZDACosmo APと言う自動車でした。


ちなみに、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の、私と同年代の私の母方の又従兄弟の実家の、私が幼い頃の自動車は、4代目の日産(nissan)SKYLINEでした。


私が幼い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の、(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両親の)、自動車の変遷は、MAZDA「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日産(nissan)自動車が、日本国内市場向けに、日本国内で生産していた、2代目、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の姉妹自動車。1984年に販売開始)→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現在)(Mercedes-Benz E-Class の中では安い物です)となっていますが、両親は、まだ、W211 E-Classに乗り続けていて、今のところ、一向に(全く)、買い替える気配を見せません。私の、家系(家族の性質)は、一度、自動車を買ったら、とても長く乗る(乗り潰す位の、つもりで乗る)、家系(家族の性質)ですw(私も、私の弟も、そうです)。

私の実家(両親)の自動車の選択は、母が主導権を握っているので、私の母は、ミーハーでチャラチャラしたところがあるんでw(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Nissan Volkswagen Santanaは、ドイツ車(当時、日本では、おそらく、まだドイツ車のブランド力が高かった)が、国産の同クラスの車と同程度の価格で買える、「ラッキー!」と言った程度の乗りで買ったような気がしますw その後、両親は、Mercedes-Benz C-Class、Mercedes-Benz E-Classと乗り継いでいるのですが、ベンツと言う選択は、母の見栄の部分もある事は、否定出来ないと思いますw まあ、(私もそうなのですが)、両親は、休日に高速道路を使う機会が多いので、その点において、ドイツ車と言う選択は、良いのだと思いますが。

ちなみに、私の母は、運動神経が良く、自動車の駐車等、確かに女性にしては(と言うか男女関係なく)上手いのですが、自分が自動車の運転が上手いと言う自信が、妙に高くてw(今は、さすがに、もう高齢者の年齢に突入し、昔よりも、自動車の運転は、慎重になっているようですw)、私が子供の頃から中学生・高校生の頃、それが故に、母が運転する車に乗るのは、ちょっと怖かったですw(家の車(両親の車)の運転は、同乗者(家族(妻・子供))の事を気遣い、慎重な安全運転である父の運転の方が、安心で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細雪→
/jp/board/exc_board_8/view/id/2701115?&sfl=membername&stx=jlemon
学歴について考える→
/jp/board/exc_board_8/view/id/2699983?&sfl=membername&stx=jlemon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人間、100%完璧に良い人になるのは、ほとんどの人が無理であると思うし、100%完璧に良い人になる必要もないと思います。その、今日、二人で飲んだ、私と長い付き合いの、年下の、名古屋嬢の友人(名古屋の実業家の家の娘。東京で一人暮らしし、OL(秘書)として働いている)は、今の車は、親に新車で買って貰った現行のBMW 3 シリーズですが、世間の人がその名古屋嬢の友人をどう評価しようとも、私は、たまたま、そういう環境に生まれて来たのならば、それで良いと思っています。別に、そういう環境で育ったからと言って、悪い性格に育ったと言う訳でもありませんし、その名古屋嬢の友人の性格はむしろ良いと思っています。私も、その名古屋嬢の友人もSですが(上の参考の投稿参照。ちなみに、その名古屋嬢の友人は、精神面において、私を、お兄ちゃん的に頼りにしてくれているような面もあり、私と過ごしている時は、Sのポジションを私に譲っていますw)、Sは、男女共、面倒見が良いと言う性格を持っているんですw

ちなみに、その名古屋嬢の友人のBMW 3 シリーズも私の弟の現行BMW X1も、韓国のBMWと違って?何の問題も起こってませんw」


以下、私と、長い付き合いの、年下の、名古屋(nagoya)嬢(jo)の、親しい飲み友達の、友人については、私の前の、「私と女性」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も、私の今の彼女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には、長い付き合いの、年下の、名古屋(nagoya)嬢(jo)(名古屋(nagoya)(東京、大阪に次ぐ、日本第三の都市圏人口を有する都市)出身の、美人の、お金持ちの娘)の、飲み友達の、友人がいます。

名古屋(nagoya)嬢(jo)、及び、名古屋(nagoya)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名古屋(nagoya)の紹介2→
/jp/board/exc_board_8/view/id/2679200/page/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本当の金持ちは、出来るだけ金持ちに見えないようにします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は別の友人ですが、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の親しい女性の友人で、金持ちの、お嬢さんがいるのですが、やたらと、この服、ユニクロで買ったのだとか、うるさいのですがw、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も、その友人程ではありませんが、多少なりとも、その様な面があり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名古屋(nagoya)の実業家の家の娘)は、高校生の頃は、放課後(学校が終わった後)、同じ学校の友人達と、いつも、名古屋(nagoya)のホテルの、ケーキ(cake)バイキング(buffet)で、話をしながら、おやつを食べていたそうです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をし、OL(秘書)として働いてい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私とは違う大学を卒業しています)は、私と同じで、大学時代、一年間の、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の経験があり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兄弟姉妹は、年の離れた、既婚者の姉が、一人おり、姉の夫が、婿養子のような形で、名古屋(nagoya)で、将来の、父親の経営する会社の経営者候補として働いていま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両親に非常に甘やかされており、前述の通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東京で、OL(秘書)として働いていますが、仮に、今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生、働かなくても(また、結婚しないで、たとえ、一生独身で、今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生、働かなくても)、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が、死ぬまで、そこそこ、十分に、豊かに暮らして行けるだけの、お金を残す事を、保証すると、両親に、言われている様です。

ちなみ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今の自動車は、現行のBMW 3 Seriesです(新車で、両親に買って貰ったそうです)。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趣味に一つに料理があ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料理の腕前は、盛り付けの美しさ等も含めて、プロ級(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作る料理は、和食、洋食、エスニック系と幅が広いです)、休日は、よく、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女性の友人達を招いて、手作りの料理を振舞い、女子会を開いている様です。

私も、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も、酒飲みで、酒に強く、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特に、日本酒が好きです。私と、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二人で、よく、東京中心部(東京23区)内の、あちこちの、和食系(日本食系)の居酒屋で飲んで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女性と、二人切りで外食する際には、代金は、全て、私が支払うポリシー(方針)ですが、その中で、基準を設けるのは、面倒なので、このポリシー(方針)は、一律に適用しており、私は、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二人で、居酒屋で飲んだりする代金は、全て、私が、支払って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私の今の彼女に、物を、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は、誕生日プレゼント、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等を含めて、一切、物は買ってあげません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親の金を含めて)、いくらでも、自分の金で、自分の好きな物を買えるのでw 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も、White Dayの、お返しを、考えたり、買うのが面倒なのでくれるなと言って、貰っていませんw

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男性とは、交際したり、交際しなかったりで、自由気ままと言った感じで(ちなみに、私は、よく、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恋愛の相談を受けています)、もしかしたら、一生、結婚しないつもりかもしれません。

私はSですが、その、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も、ドSです。ちなみに、全てのSの人に共通するのは、面倒見が良い事ですw

以下、私が作った言葉ですが、昼Sは普段人をいじったりからかったりする事に快感をおぼえる人、夜Sは(夜Sのみの人は昼Sの要素はないが)エッチの時は異性のパートナーの同意があればSMプレイをしてしまう事もある人だとしたら(昼S且つ夜Sの人もあり)、私は、夜SのみのSなので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は、例外的に、昼Sでもあ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は、昼S合戦を繰り広げていますw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のエッチ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夜SのみのSなので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は、例外的に、昼Sでもあ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は、昼S合戦を繰り広げているのですが、私は、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は、ド昼Sとなりw、かなり強烈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いじって楽しんでいますw 一方、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本来的には、ドSなのですが、私に対しては、かなり、大人しく、私と、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の、昼S合戦は、私の、圧倒的な、優勢となっていますw それでも、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私と、その様な関係を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私の事を、慕ってくれている感じです。


例えば、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待ち合わせて、二人で飲む際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待ち合わせ場所で、顔を合わせたと同時に、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対して、「化粧、濃いな。すっぴんでも、綺麗なんだから、そんな化粧濃いと、悪い男に、騙されちゃうぞ」(さして意味のない発言で、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いじつて楽しむだけの発言ですw)と言ったりします。


ちなみに、だいぶ前の事ですが、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私の前の、自動車(2代目トヨタアリスト)に乗せて、二人で、日帰りで、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に行った際(私は、スキー(skiing)、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ちなみに、私は、スキー(skiing)が、得意で、上手、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が、得意で上手です)、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スキー場に向かう途中、私の車の助手席で、すっぴんから化粧を完成させてました(ちなみに、その、日帰りの、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の際、私の、ポリシー(方針)通り、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には、お金を、一切、払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日帰りの、スキー(ski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の際に、スキー場で、二人で、雪合戦をしたのですが、(もちろん、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を、傷つけないように、ちゃんと配慮していましたが)、死闘のような、真剣勝負となり、エキサイトして、しまいには、二人で、顔を雪に、押し付けあって、雪に、二人の、顔型が出来たりしていましたw


私の母は、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で、私と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を育て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女の子(女性)を車から守る為に、女の子(女性)と道を歩く時は、女の子(女性)を内側(歩道側)に歩かせなさい」と母に言われて育った事から、私も弟も、子供の頃から、自然と、女性と道を歩く時は、外側(車道側)を歩いています。

ただし、私は、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道を歩く際に、一時期、(もちろん、十分に安全を確認した上で)、故意に(わざと)、私が、内側(歩道側)を歩きましたw そうすると、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はっと、気付いて、「ちょっと、私を守る為に、車道側を歩きなさいよ」と言った感じのような事を言って、内側(歩道側)に回るのですが、私は、「やだよ、俺を守る為に、車道側を歩いてよ」と言い、内側(歩道側)に回り返し、二人で、内側(歩道側)取り合い合戦を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今は、内側(歩道側)取り合い合戦は、飽きてしまい、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と道を歩く際にも、車道側を歩いています。

前述の通り、全てのSの人に共通するのは、面倒見が良い事ですw(私もそうですw)。その、名古屋(nagoya)嬢(jo)の友人は、精神面において、私を、お兄ちゃん的に頼りにしてくれているような面も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私と女性→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4?&sfl=membername&stx=jlemon










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





















私は、普段、ホリエモンとひろゆきの話は興味がなく、ホリエモンとひろゆきの話の動画は見ないのですが、この動画は、前に、「結局、男女ともルックスなのか?」と言う私の投稿で、ホリエモンとひろゆきの話の動画を使用した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で出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結局、男女ともルックスな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687636/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の、「お金持ちになる方法?」と言う、私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


以下、「」内。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た文。

「「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と二人で、近所のバーで飲んで帰って来たのですが、その飲み友達の女性、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男女関係の話の動画。その女性が、元々、その女性の、男の友人から見る事を勧められた動画)以外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も見てみたら、確かに、良い事も言っているのですが、何か、話し方等に詐欺師っぽい、胡散臭い香りがして、「斎藤一人」さんの事を調べてみたら、「大宇宙エネルギー療法」とか言う、いかにも怪しい事をやっている感じの人である事が分かったのでw、もう、それ以上、「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見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w ただ、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男女関係の話の動画(その女性が、元々、その女性の、男の友人から見る事を勧められた動画)の話については、確かに、私と価値観が合うかもと思って、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そうで、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3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含む、私がkjの投稿で紹介した4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言っている事が分かると言った感じで、二人で話が、ちょっと盛り上がりました(まあ、「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以外の話を、たくさんして帰って来たのですがw)。ただ、その飲み友達の女性から、「斎藤一人」さんは、胡散臭そうと言う話を聞いて、私も、もう、これ以上、「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見ませんw」

上記の経緯から私は、「「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kjで紹介した4つの動画以外は見ていないし、もう見るつもりはありませんが」と、前の投稿で書きましたが、先ほど、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投稿で使用した関連でyou tubeでおすす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この投稿で紹介する、以下の動画のタイトルに、ちょっと興味を引かれて、以下の動画を見てみ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私は、お金を稼ぐ目的は、お金を稼ぐ事自体にあるのではなく(金持ちになると言った事ではなく)、稼いだお金を使って、幸せに生きる為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ない事、無駄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倹約をし)、堅実に、お金を使いますが、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主義です。もっとも、何事も、ほどほどにと言った感じで、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





話は、1分20秒あたりから始まるので、1分20秒辺りから、ご覧下さい。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上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の話は、反抗期関連の話を除けば、私の実家(私の親)の子供(私と私の弟)の教育に照らし合わせて、妙に、しっくりと来る面がありましたw ちなみに、反抗期と言う事に関しては、私も弟も、親の前で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それは、親の教育方針から、私も弟も、親に反抗する必要がなかった為です。ちなみに、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し、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学校の先生に関しては、私も、私の弟も、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ました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7?&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斎藤一人」さん、個人的に、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た、5つ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全く問題がないと思いますが、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何だか、開運グッズみたいのを販売している方のようなので、その様な物を購入する際には、とても慎重な判断をした方が、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個人的には、そうした物には、お金は、使わない主義ですw


以下、「」内。前の、「お金持ちになる方法?」と言う、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彼の取り巻きの人達がみな下品”と思う事かな。>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も、斎藤一人さんを画像検索してみて、その様な(彼の取り巻きの人達がみな下品)という印象を強く持ったと言った感じの事を、私と二人で飲んだ時に言っていましたw

私は斎藤一人さんに関して、この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を含み、私が今までkjでアップした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5つみただけなのですが、その限りにおいても、斎藤一人さん及び、斎藤一人さんの取り巻きの人達は、下品であるという印象を受けます(ただし楽しそうであるという印象も受けますw)。

私と斎藤一人さんの関わりは、それ以上の事はなく(何かのきっかけでもない限り、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追加で見ないと思います。その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と違って、斎藤一人さんを画像検索すらしていませんw 興味がなく、私にとってはそれは時間の無駄な事であるのでw)、正直に言って、斎藤一人さんとその取り巻きの人々が下品かどうかと言う事についてや、斎藤一人さんとその取り巻きの人々の人となりについては、私にとって関係のない事で、どうでもいい事(関心がない事)と言った感じですw」


「この投稿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に関して、私にとって、上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の話が、反抗期関連の話を除けば、私の実家(私の親)の子供(私と私の弟)の教育に照らし合わせて、妙に、しっくりと来る面があったと言う事と(ちなみに、反抗期と言う事に関しては、私も弟も、親の前で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それは、親の教育方針から、私も弟も、親に反抗する必要がなかった為です)、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るという事実のみが重要なのです。

ちなみに、この投稿の裏のメッセージ(意図)として、以下のような人(歯車・使い捨ての人・ブラック企業の犠牲になってしまうような人)になってしまう可能性がある人に対し、いい人・善良な人・真面目な人として、歯車・使い捨ての人になるなかれ、ブラック企業の犠牲になるなかれというメッセージ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お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697876?&sfl=membername&stx=jlemon

私と弟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と弟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2?&sfl=membername&stx=jlemon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前編→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8?&sfl=membername&stx=jlemon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後編→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7?&sfl=membername&stx=jlemon





おまけ。何だ、このコンピューターボイスはと言った感じですがw、少し前に、悩み板で、他の方が、頭の良い人に関連する投稿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you tubeで、「頭の良い人」で検索して、出て来て、適当に見た動画。まあ、お遊び程度と言った感じで。私は、自分の事を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私が、馬鹿である原因は、食生活によるものかw 以下、「」内。前の他の方(また、別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実は、私は、サンマ・鰯の焼き物は、嫌いでもないけど、それ程、好きという訳でもないと言う(実は、生の鯵を焼いた鯵の焼き物は嫌い。開きを焼いた物は、まあまあ好きだけど)。好きな日本食は、寿司・天婦羅・しゃぶしゃぶ・すき焼き・刺身等。ご飯食いではなく、おかず食い。塩むすびの、美味しさは分からず。ご飯がなければパン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パンがなければケーキ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酒飲みであるが甘い物も好きw)と言った感じ。友人等から、時々、お前は日本人か?と言われますw そんな事ないと思うけどな。蕎麦なんかも好きだしw」











 


부자가 되는 방법?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과거에 간, 님 들인 투고·레스중에서, 발췌해 온 문장에, 조금, 새로운 내용을 덧붙인 문장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인 의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 안.과거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의 아버지와 같이, 우수한 대학을 나오고, (라고 말해 버리면) 출세 코스가 안정된 고급 잡기의,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지금은, 그렇지는 않습니다만,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아버지는,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의 회사원이 되지 않아도, 나는, 충분히, 행복하게 인생을 살아 있습니다 w」




이하, 「」 안.과거의 다른 분의 서도에 관한, 나의 레스로부터 가져 온 것.


「전에도 이야기했다고 생각합니다만,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동거하고 있던(라고 할까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가) 나의 외가의 조부는, 회사를 정년퇴직한 후, 취미와 실익을 겸해 습자의 선생님을 하고 있었습니다만(자택( 나의 친가)에서, 근처의 아이나 여자 중학생·여고생들에게 서도를 가르치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학교의 습자의 시간, 일단 쓴 후, 질질 끄고라고 소붓으로 신중하게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고 있었으니까 w(아마 학교의 선생님에게는 분명하게 들켜 들켜였다고 하는 w).」


「jlemon씨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인?>나는 들키지 않게 하고 있던 생각입니다만, 아마 들켜 들켜였다고 생각하는 w

뭐, 질질 끄는이었습니다만 w, 간사함이라고 하는 점에 대해서는,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는 아득하게 필적하지 않고, 나의 남동생은, 초등학교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에 가족과 함께 놀러 간 앞으로 여름휴가(방학)의 숙제로 꽃의 그림을 그려 제출했습니다만, 아버지가 전면적으로 협력을 해 거의 아버지의 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만 w, 우수한 작품으로서 학교내에서 상을 받아, 당분간 학교의 복도에 그 작품이 장식되어 있었던 w(연관되어 에, 나와 남동생은 나의 거리의 같은 공립의 초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복도에서 남동생의 작품을 볼 때마다, 이것, 거의 아버지가 그렸는데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w).

외가의 조부는 서도는 취미가 누룩이라고 선생님이 되었습니다만, 묵화도 취미로서 하고 있고, 묵화에 관해서는, 서도를 가르치게 된 후, 내가 물심 붙고(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처음으로, 먼 옛날 일이므로 기억이 매우 애매합니다만, 조부가 묵화로 최초로 배워 돌아온 것은 딸기의 그림으로, 친가에서 어린 내가 조부의 방에 놀러 갔을 때에 조부가 딸기의 그림을 연습하고 있던 것이 웬지 모르게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그 후,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이었는지?, 한 번(혹시 한 번 만이 아니었을지도), (어머니 에 이끌려였는지?), 공모전일까 묵화의 학생들의 작품의 전시회일까 무엇인가 모릅니다만, 도쿄도 미술관의 전람회(전시회?)(으)로, 조부의 묵화 작품이 전시되고 있는 것을 보러 간 기억이 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조부의 묵화에는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그 일자체는 지루했다고 생각하는 w).

덧붙여서, 나는 서투르고, 타목 안되고 w, 도대체, 누구로부터의 유전인가 확신을 잡을 수 있고 있지 않습니다 w(가족·피가 연결된 친척으로, 이 사람, 명확에 서투르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는 느낌 w).」



이하, 「」 안.전의 시사판의 한국 분의, 일본의 고등학교의 에어콘 설치율에 관련하는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한국의 고교생은, 여름도 학교에서 공부로 큰 일이지요.고교생때는, 긴 여름휴가(방학)에, 여자 아이와 데이트로, 바다나 풀에 놀러 가서, 즐거웠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가져 온 것.


「 나는, 개인적으로는, 집중해 일(공부)할 때는 확실할 필요가 있어요가, 쉴 때는, 충분히·한가롭게 쉴 필요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왜일까 모르지만, 초등 학생·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의 숙제에 고생했다고 말하는 기억은 없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여름휴가(방학)등의 숙제는, 휴일이 끝난 후, 각 교과의, 최초의 수업까지 완성하는 타입이었습니다 w).나는, Dartagnan씨와 같고, 고등학교는 도립고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사정은 어떨까 모릅니다만, 나의 무렵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기말 테스트가 끝난 후의 정식의 여름휴가(방학)에 들어가기 전의 휴일(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시험 휴일이라고 말하기 때문에 했던가?)(을)를 포함하고, 여름휴가(방학)은, 꽤 길었던 것 같은 인상이 있어요.

일본의 학교의, 지금의 동아리의 본연의 자세( 나는 중고생의 무렵부터, 쓸데 없는 인간 관계나 시간에 구속되고 싶지 않다고 하는 생각이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귀가부를 선택해, 그 일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에게도 영향을 주었습니다)와 여름휴가(방학) 기간중에 숙제를 많이 낸다고 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아무쪼록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름휴가(방학)의 자유 연구의 기억으로, 철도 도감을 보고, 증기기관차를 자작할까라고 구상했습니다만, 그것은, 무리이다고 하는 일은, 서서히 알아 w, 대신에, 테마를 「카르메 구워 만들기」로 바꾸고(어떤 자유 연구 사악한 마음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무엇인가의 자유 연구의 재료책에 실려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 카르메 구이를 만드는 도구를 사 받고, 카르메 구이를 많이 만들어 남동생과 함께 먹어(근처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으므로?`키가(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 외가의 조부가, 잘 돕고, 함께 만들어 주었습니다), 즐거웠던 기억이 있어요(거의, 큰 일러스트로 속인, 매우 짧은 페이지의 리포트를 제출해 끝났던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A0wCO3Bh7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운의 좋은 점에 대해서( 나는 운이 좋다)라고 말하는, 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실질 14분 24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2?&sfl=membername&stx=jlemon
여름휴가(방학)의 숙제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2700450?&sfl=membername&stx=jlemon
자신답게 산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개인 소유의 차를 생애 최초 목격」이라고 하는, relax씨(한국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친가는, 시골이었지만, 시골의 소도시의, 회사 경영자(자본가)의 집에서, 유복했기 때문에(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 제이차 세계대전전의 일입니다만, 전속의 운전기사(driver) 첨부의, 자가용차(자가용,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나의 외가의 조모의 친가에 대해서는, 나의 외가의 조모(이미 죽습니다)의 친가가, 제이차 세계대전전( 나의 외가의 조모가 어릴 적·학생의 무렵), 자가용차(자가용,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었는지, 질문한 일이 없었기 때문에, 모릅니다만, 시골의, 유복한 지주의 집에서 만났으므로(역시 제이차 세계대전 후에 몰락한), 제이차 세계대전전에 자가용차(자가용,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미 투고문장으로 쓰고 있습니다만 도쿄도심부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의) 내가 어릴 적의 자동차는 MAZDACosmo AP라고 하는 자동차였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근의, 나와 동년대의 나의 외가의 또 사촌형제의 친가의, 내가 어릴 적의 자동차는, 4대째의 닛산(nissan) SKYLINE였습니다.


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의), 자동차의 변천은, MAZDA 「Cosmo AP」→Nissan Volkswagen Santana(닛산(nissan) 자동차가, 일본내 시장용으로, 일본내에서 생산하고 있던, 2대째, Volkswagen Passat(Volkswagen Passat (B2))의 자매 자동차.1984년에 판매 개시)→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 (W211)(현재)(Mercedes-Benz E-Class 중(안)에서는 싼 것입니다)가 되고 있습니다만, 부모님은, 아직, W211E-Class를 계속 타고 있고, 현재, 전혀(완전히), 사서 바꾸는 기색을 보이지 않습니다.나의, 가계(가족의 성질)는, 한 번, 자동차를 사면, 매우 길게 타는(타 잡는 정도의, 작정으로 탄다), 가계(가족의 성질)입니다 w( 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렇습니다).

나의 친가( 부모님)의 자동차의 선택은, 어머니가 주도권을 잡고 있으므로,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체라체라 한 곳(점)이 있다 그리고 w(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Nissan Volkswagen Santana는, 독일차(당시 , 일본에서는, 아마, 아직 독일차의 브랜드력이 높았다)가, 국산의 동클래스의 차와 동일한 정도의 가격으로 살 수 있는, 「럭키!」라고 한 정도의 타기에서 산 것 같은 생각이 드는 w 그 후, 부모님은, Mercedes-Benz C-Class, Mercedes-Benz E-Class와 갈아타고 있습니다만, 벤츠라고 하는 선택은, 어머니의 허세의 부분도 있는 일은, 부정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w뭐, ( 나도 그렇습니다만), 부모님은, 휴일에 고속도로를 사용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그 점에 있고, 독일차라고 하는 선택은,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운동신경이 좋고, 자동차의 주차등 , 확실히 여성으로서는(라고 말할까 남녀를 불문하고) 능숙합니다만, 자신이 자동차의 운전이 능숙하다고 하는 자신이, 묘하게 높아서 w(지금은, 과연, 이제(벌써) 고령자의 연령에 돌입해, 옛날보다, 자동차의 운전은, 신중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w), 내가 어릴 적부터 중학생·고교생의 무렵, 그것이 고로, 어머니가 운전하는 차를 타는 것은, 조금 무서웠습니다 w(집의 차( 부모님의 차)의 운전은, 동승자(가족(아내·아이))의 일을 염려해, 신중한 안전 운전인 아버지의 운전이, 안심이었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세설→
/jp/board/exc_board_8/view/id/2701115?&sfl=membername&stx=jlemon
학력에 대해서 생각한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9983?&sfl=membername&stx=jlemon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인간, 100%완벽하게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은, 대부분의 사람이 무리이다라고 생각하고, 100%완벽하게 좋은 사람이 될 필요도 없다고 생각합니다.그, 오늘, 둘이서 마신, 나와 긴 교제의, 연하의, 나고야양의 친구(나고야의 실업가의 집의 딸(아가씨).도쿄에서 혼자 생활 해, OL(비서)로서 일하고 있다)는, 지금의 차는, 부모에게 신차에서 사 받은 현행의 BMW 3시리즈입니다만, 세상의 사람이 그 나고야양의 친구를 어떻게 평가해도, 나는, 우연히, 그러한 환경에서 태어나 온 것이라면, 그래서 좋다고 생각합니다.별로, 그러한 환경에서 자랐다고, 나쁜 성격으로 자랐다고 하는 것이기도 하지 않고, 그 나고야양의 친구의 성격은 오히려 좋다고 생각합니다.나도, 그 나고야양의 친구도 S입니다만(위의 참고의 투고 참조.덧붙여서, 그 나고야양의 친구는, 정신면에 있고, 나를, 형적으로 의지해 주고 있는 면도 있어, 나와 보내고 있을 때는, S의 포지션을 나에게 양보하고 있습니다 w), S는, 남녀모두, 돌보기가 좋다고 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w

덧붙여서, 그 나고야양의 친구의 BMW 3 시리즈나 나의 남동생의 현행 BMWX1도, 한국의 BMW와 달리?어떤 문제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w」


이하, 나와 긴 교제의, 연하의, 나고야(nagoya) 양(jo)의, 친한 술친구의, 친구에 대해서는, 나의 앞의, 「 나와 여성」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인 탐`B와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에게는, 긴 교제의, 연하의, 나고야(nagoya) 양(jo)(나고야(nagoya)(도쿄, 오사카에 뒤잇는, 일본 제3 도시권 인구를 가지는 도시) 출신의, 미인의, 부자의 딸(아가씨))의, 술친구의, 친구가 있습니다.

나고야(nagoya) 양(jo), 및, 나고야(nagoya)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고야(nagoya)의 소개 2→
/jp/board/exc_board_8/view/id/2679200/page/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진짜 부자는, 가능한 한 부자로 보이지 않게 하는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는 다른 친구입니다만,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의 친한 여성의 친구로, 부자의, 아가씨가 있습니다만, 함부로, 이 옷, 유니크로에서 샀던 것이라고인가, 시끄럽습니다만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도, 그 친구정도가 아닙니다만, 다소나마, 그 님면이 있어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나고야(nagoya)의 실업가의 집의 딸(아가씨))는, 고교생의 무렵은, 방과후(학교가 끝난 후), 같은 학교의 친구들과 언제나, 나고야(nagoya)의 호텔의, 케이크(cake) 바이킹(buffet)으로, 이야기를 하면서, 간식을 먹고 있었다고 합니다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도쿄 중심부(도쿄 23 구내)의, 맨션에 혼자 생활을 해, OL(비서)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 나와는 다른 대학을 졸업하고 있습니다)는, 나와 같고, 대학시절, 1년간의, 미국의 대학?`노 유학의 경험이 있어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형제 자매는, 해가 떨어진, 기혼자의 언니(누나)가, 한 명 있어 언니(누나)의 남편이, 데릴사위와 같은 형태로, 나고야(nagoya)에서, 장래의, 부친의 경영하는 회사의 경영자 후보로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부모님에게 매우 응석부리며 있어 상술한 대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도쿄에서, OL(비서)로서 일하고 있습니다만, 만일, 지금부터,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생, 일하지 않아도(또, 결혼하지 않고, 비록, 일생 독신으로, 지금부터,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생, 일하지 않아도),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가, 죽을 때까지, 적당히, 충분히, 풍부하게 살아 갈 수 있을 만한, 돈을 남기는 일을, 보증하면, 부모님에게, 말해지고 있는 님입니다.

덧붙여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지금의 자동차는, 현행의 BMW 3Series입니다( 신차로, 부모님에게 사 받았다고 합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취미에 하나에 요리가 있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요리의 솜씨는, 담음의 아름다움 등도 포함하고, 프로급(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가 만드는 요리는, 일식, 양식, 에스닉계와 폭이 넓습니다), 휴일은, 자주(잘), 혼자 생활의 맨션에, 여성의 친구들을 부르고, 손수 만든 요리를 행동해, 여자회를 열고 있는 님입니다.

나도,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도, 술꾼으로, 술에 강하고,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특히, 일본술을 좋아합니다.나와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둘이서, 자주(잘), 도쿄 중심부(도쿄 23구) 내의, 여기저기의, 일식계(일식계)의 선술집에서 마시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여성과 두 명절로 외식할 때 ,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는 폴리시(방침)입니다만, 그 중으로,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귀찮아서, 이 폴리시(방침)는, 일률적으로 적용하고 있어, 나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둘이서, 선술집에서 마시거나 하는 대금은, 모두, 내가, 지불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하고,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 물건을, 잘 사 주고 있습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게는, 생일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등을 포함하고, 모두, 물건은 사 주지 않습니다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부모 돈을 포함하고), 얼마든지, 자신 돈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살 수 있으므로 w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도, WhiteDay의, 답례를, 생각하거나 사는 것이 귀찮아서 주지 말아라 라고 하고, 받고 있지 않습니다 w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남성이란, 교제하거나 교제하지 않거나로, 자유 방자라고 한 느낌으로(덧붙여서, 나는, 자주(잘),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연애의 상담을 받고 있습니다), 혹시, 일생, 결혼하지 않을 생각일지도 모릅니다.

나는 S입니다만, 그,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도, 드 S입니다.덧붙여서, 모든 S의 사람에게 공통되는 것은, 돌보기가 좋은 일입니다 w

이하, 내가 만든 말입니다만, 낮S는 평상시인을 만지거나 맵거나 하는 일에 쾌감을 기억하는 사람, 밤S는(밤S만의 사람은 낮S의 요소는 없지만) 에이치때는 이성의 파트너의 동의가 있으면 SM플레이를 해 버리는 일도 있는 사람이라고 하면(낮S 한편 밤S의 사람도 있어), 나는, 밤S만의 S입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낮S이기도 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란, 낮S전투를 펼치고 있습니다 w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의 에이치에 대해→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밤S만의 S입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낮S이기도 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란, 낮S전투를 펼치고 있습니다만, 나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는, 드낮S가 되어 w, 꽤 강렬하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만지고 즐기고 있습니다 w 한편,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본래적으로는, 드 S입니다만, 나에 대해서는, 꽤, 얌전하고, 나와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의, 낮S전투는, 나의, 압도적인, 우세가 되고 있습니다 w그런데도,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나와 그 님관계를 즐겨 주고 있는 느낌으로, 나의 일을, 그리워해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예를 들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만나고, 둘이서 마실 때에,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게, 약속 장소에서, 얼굴을 맞대었다고 동시에,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 대해서, 「화장, 진한데.맨얼굴에서도, 깨끗하니까, 그런 화장 진하면 나쁜 남자에게, 속버릴거야」(별로 의미가 없는 발언으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유지 연줄 즐길 만한 발언입니다 w)이라고 말하거나 합니다.


덧붙여서, 많이 전의 일입니다만,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나의 앞의, 자동차(2대째 토요타 아리스토)에 싣고, 둘이서, 당일치기로,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에 갔을 때( 나는, 스키(skiing),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스노보드(snowboarding).덧붙여서, 나는, 스키(skiing)가, 자신있고, 능숙,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스노보드(snowboarding)가, 자신있고 능숙합니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스키장으로 향하는 도중 , 나의 차의 조수석에서, 맨얼굴로부터 화장을 완성시키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당일치기,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때, 나의, 폴리시(방침) 대로,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에게는, 돈을, 모두, 지불하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당일치기, 스키(skiing)·스노보드(snowboarding) 시에, 스키장에서, 둘이서, 눈싸움을 했습니다만, (물론,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를, 상처 입히지 않게, 제대로 배려하고 있었습니다만), 사투와 같은, 진지한 승부가 되어, 에 키사이트 하고, 끝에는, 둘이서, 얼굴을 눈에, 서로 꽉 누르고 , 눈에, 두 명의, 안형을 할 수 있거나 하고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으로, 나와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을 기른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여자 아이(여성)를 차로부터 지키기 위해, 여자 아이(여성)와 길을 걸을 때는, 여자 아이(여성)를 안쪽(보도측)에 걷게 해 주세요」라고 어머니에게 들어 자란 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부터, 자연과 여성과 길을 걸을 때는, 외측(차도측)을 걷고 있습니다.

다만, 나는,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길을 걸을 때에, 한시기, (물론, 충분히 안전을 확인한 다음), 고의로(일부러), 내가, 안쪽(보도측)을 걸었던 w 그렇다면,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깜짝, 깨닫고, 「조금, 나를 지키기 위해, 차도측을 걸으세요」라고 한 느낌과 같은 일을 말하고, 안쪽(보도측)으로 돕니다만, 나는, 「이나야, 나를 지키기 위해, 차도측을 걸어」라고 해, 안쪽(보도측)으로 돌아 돌려주어, 둘이서, 안쪽(보도측) 쟁탈 전투를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지금은, 안쪽(보도측) 쟁탈 전투는, 질려 버려, 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와 길을 걸을 때에도, 차도측을 걷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모든 S의 사람에게 공통되는 것은, 돌보기가 좋은 일입니다 w( 나도 그렇습니다 w).그, 나고야(nagoya) 양(jo)의 친구는, 정신면에 있고, 나를, 형적으로 의지해 주고 있는 면도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와 여성→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qXbrLEbxbs?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동영상.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qLL4FBS2p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나는, 평상시, 호리에몬과 히로 유키의 이야기는 흥미가 없고, 호리에몬과 히로 유키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습니다만, 이 동영상은, 전에, 「결국, 남녀 모두 룩스인가?」라고 하는 나의 투고로, 호리에몬과 히로 유키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사용한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 나오고, 조금 본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결국, 남녀 모두 룩스인가?→
/jp/board/exc_board_8/view/id/2687636/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전의, 「부자가 되는 방법?」라고 하는, 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


이하, 「」 안.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한 문장.

「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와 둘이서, 근처의 바로 마셔 돌아왔습니다만, 그 술친구의 여성,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남녀관계의 이야기의 동영상.그 여성이, 원래, 그 여성의, 남자의 친구가 보는 일을 권유받은 동영상) 이외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도 보면, 확실히, 좋은 일도 말합니다만 , 무엇인가, 말투등에 사기꾼 같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사이토 한 명」씨의 일을 조사해 보면, 「대우주 에너지 요법」이라고말한다, 그야말로 이상한 일을 하고 있는 느낌의 사람인 것이 알았으므로 w, 이제(벌써), 그 이상,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는다고 했던 w 단지, 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남녀관계의 이야기의 동영상(그 여성이, 원래, 그 여진 `의, 남자의 친구가 보는 일을 권유받은 동영상)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확실히, 나와 가치관이 맞을지도라고 생각하고, 나에게 보고라고 말했다고 하고, 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3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포함한, 내가 kj의 투고로 소개한 4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말하는 것이 안다고 한 느낌으로, 둘이서 이야기가, 조금 분위기가 살았습니다(뭐,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 이외의 이야기를, 많이 해 돌아왔습니다만 w).단지, 그 술친구의 여성으로부터, 「사이토 한 명」씨는, 어쩐지 수상하 그렇다고 말하는 이야기를 듣고, 나도, 이제(벌써), 더 이상,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습니다 w」

상기의 경위로부터 나는, 「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kj로 소개한 4개의 동영상 이외는 보지 않고, 더이상 볼 생각은 없습니다만」이라고, 전의 투고로 썼습니다만, 방금전,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오고,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투고로 사용한 관련으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이 투고로 소개하는, 이하의 동영상의 타이틀에, 조금 흥미를 끌리고, 이하의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나는, 돈을 버는 목적은, 돈을 버는 일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부자가 된다고 한 일이 아니고), 번 돈을 사용하고, 행복하게 살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지 않은 것, 쓸데 없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검약을 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합니다만,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하는 주의입니다.무엇보다, 무슨 일도, 적당히라고 한 느낌으로,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계되어 (이)라고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9R4FNWOIre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야기는, 1분 20초 당으로부터 시작되므로, 1분 20초 근처로부터, 봐 주세요.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위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의 이야기는, 반항기 관련의 이야기를 제외하면, 나의 친가( 나의 부모)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의 교육에 대조하고, 묘하게, 잘오는 면이 있었던 w 덧붙여서, 반항기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나나 남동생도, 부모의 앞에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그것은, 부모의 교육 방침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부모에게 반항할 필요가 없었던 때문입니다.덧붙여서,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고,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학교의 선생님에 관해서는,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던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7?&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사이토 한 명」씨,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한, 5개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무엇인가, 개운 상품 보고 싶은 것을 판매하고 있는 분과 같은의로, 그 님물건을 구입할 때 , 매우 신중한 판단을 하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물건에는, 돈은,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w


이하, 「」 안.전의, 「부자가 되는 방법?」라고 하는,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그의 둘러쌈의 사람들이 모두 시모시나”라고 생각하는 일일까.>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도, 사이토 한 명씨를 화상 검색해 보고, 그 님(그의 둘러쌈의 사람들이 모두 시모시나)라고 하는 인상을 강하게 가졌다고 한 느낌의 일을, 나와 둘이서 마셨을 때에 말했던 w

나는 사이토 한 명씨에 관해서, 이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을 포함해, 내가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5 죄만일 수 있는입니다만, 그 한계에 대해도, 사이토 한 명씨 및, 사이토 한 명씨의 둘러쌈의 사람들은, 천하다라고 말하는 인상을 받습니다(다만 즐거운 듯 하다라고 말하는 인상도 받는 w).

나와 사이토 한 명씨의 관계는, 그 이상의 일은 없고(무엇인가의 계기로도 없는 한,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추가로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그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과 달리, 사이토 한 명씨를 화상 검색조차 하고 있지 않습니다 w 흥미가 없고, 나에게 있어서는 그것은 시간의 낭비인 일이므로 w), 정직하게 말하고, 사이토 한 명씨와 그 잡기 권의 사람들이 천할지라고 하는 것에 대해나, 사이토 한 명씨와 그 둘러쌈의 사람들의 사람 옆에 대해서는, 나에게 있어서 관계가 없는 것으로, 아무래도 좋은 일(관심이 없는 것)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 투고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에 관해서, 나에게 있어서, 위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의 이야기가, 반항기 관련의 이야기를 제외하면, 나의 친가( 나의 부모)의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의 교육에 대조하고, 묘하게, 잘오는 면이 있었다고 하는 일과(덧붙여서, 반항기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는, 나나 남동생도, 부모의 앞에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그것은, 부모의 교육 방침으로부터, 나나 남동생도, 부모에게 반항할 필요가 없었던 때문입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성과 얻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하는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사실만이 중요합니다.

덧붙여서, 이 투고의 뒤의 메세지(의도)로서 이하와 같은 사람(톱니바퀴·일회용의 사람·블랙 기업의 희생이 되어 버리는 사람)이 되어 버릴 가능성이 있다 사람에 대해, 좋은 사람·선량한 사람·성실한 사람?`니 하고, 톱니바퀴·일회용의 사람에게 완만한 그, 블랙 기업의 희생에 완만한 그라고 하는 메세지가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697876?&sfl=membername&stx=jlemon

나와 남동생 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와 남동생 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인간은 원래 일부일처제가 아니야?전편→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8?&sfl=membername&stx=jlemon

인간은 원래 일부일처제가 아니야?후편→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dy4suT3SR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덤.무엇이다, 이 컴퓨터 보이스는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조금 전에, 고민판으로, 다른 분이, 머리의 좋은 사람에게 관련하는 투고를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you tube로, 「머리가 좋은 사람」으로 검색하고, 나오고, 적당하게 본 동영상.뭐, 놀이 정도라고 한 느낌으로.나는, 자신의 일을 바보같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바보같은 원인은, 식생활에 의한 것일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또,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 실은, 나는, 꽁치·정어리의 구이는, 싫지도 않지만, 그렇게, 좋아라고 하는 것도 아니다고 한다( 실은, 생의소를 구운 소의 구이는 싫다.열림을 구운 것은, 그저 좋아하지만).좋아하는 일식은, 스시·튀김·샤브샤브·스키야키·생선회등.밥식 있어가 아니고, 반찬 먹어.소금 결말의, 맛있음은 알지 못하고.밥이 없으면 빵을 먹으면 되지 않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않아(술꾼이지만 단 것도 좋아해 w)라고 한 느낌.친구등으로부터, 가끔, 너는 일본인인가?이렇게 말해지는 w 그런 일 없다고 생각하지만.소바도 좋아하고 w」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50 絶対に付き合ってはいけない男の特徴5選等 (1) jlemon 2018-11-30 1411 0
549 ホテルへの上手な誘い方 jlemon 2018-11-30 1869 0
548 内向的・外交的? jlemon 2018-11-29 1460 0
547 面白いお天気お姉さん動画/ブラックジョーク好き? (2) jlemon 2018-11-29 2074 0
546 人が死ぬ前に後悔すること5選 jlemon 2018-11-27 1751 0
545 彼女の作り方(別にクリスマスまでじゃなくてもw) (3) jlemon 2018-11-27 1648 0
544 昨日の夕食等 (2) jlemon 2018-11-27 1731 0
543 金づかいでわかる人の性格 jlemon 2018-11-26 1633 0
542 子どもは親の言うことではなく親の行動を見ている jlemon 2018-11-26 1924 0
541 女性とすぐ別れる男の特徴 (2) jlemon 2018-11-25 1417 0
540 女性慣れしている人と慣れてない人の違い5選w (9) jlemon 2018-11-24 1618 0
539 セレブは卑しい育ちから出る人の本質 (1) jlemon 2018-11-24 1960 0
538 彼女ができない男性に共通する特徴 (5) jlemon 2018-11-24 1859 0
537 生理的に無理と思う男性の特徴5選 (7) jlemon 2018-11-24 1948 0
536 男は彼女や妻に舐められたら終わり (3) jlemon 2018-11-23 1571 0
535 髪をかき上げる仕草 (2) jlemon 2018-11-23 1622 0
534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1) jlemon 2018-11-22 2653 0
533 イケメンNG!?付き合うならフツメン/女子が男子を可愛い… jlemon 2018-11-22 2037 0
532 努力家だけど成功できない人間の特徴/優しい男はモテ… (1) jlemon 2018-11-21 1991 0
531 人を褒められない人は人生損をしている (2) jlemon 2018-11-21 16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