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今週の月曜日・火曜日に、彼女と、一泊二日で、日光(nikko)に、遊びに行って来ました。日光(nikko)(栃木(tochigi)県(東京圏の北端に位置する県)に位置する)は、箱根(hakone)(東京圏(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である、神奈川(kanagawa)県)の、南西端部に位置する)と並ぶ、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です。


とても手頃な値段の無難な温泉宿に泊まって(ただし、濁り湯で温泉の泉質はとても良いと思います)、2日目は、湯ノ湖(湯本温泉)→湯滝→戦場ヶ原(赤沼)のハイキングコースでハイキングして来ました。

このハイキングコースは、ほとんどが、平坦又は下り道で、楽な上に景色が変化に富んでいて綺麗なので、個人的に、お気に入りで、定番のハイキングコースとなっています。茸の時期で、面白い茸や可愛い茸がたくさん生えていました(目に付く所に、松茸(matsutake)は生えていませんでしたがw)。

ちなみに、電車で行ったのですが(現地での交通手段はバス)、行きは新宿発の特急は予約が一杯でとれなくて(帰りは新宿着の特急で帰って来ました。たぶん古い成田エクスプレスを改装した車両?)、浅草まで地下鉄で行って、浅草から特急で行ったのですが、転んでもただでは起きなくて、(前からちょっと気になっていた)リバティに初めて、乗って行きました。東武鉄道の特急の伝統と言った感じの?快適なシートで、乗り心地も良いと感じました。


ちなみに、一昨日は、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が、我が家で、一息ついて、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た後、彼女を、車で、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に送りました。


一昨日、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が、一息ついている間、日光(nikko)で、適当に目に付いて、買った、湯葉(yuba)(豆乳から出来る食材。日光(nikko)の名物の一つとなっています)を、さっと(短時間で)、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に届けて来たのですが(ちなみに、湯葉(yuba)は、我が家用にも買いました)、その際に、実家の、頂き物の(親が貰った)、国産(日本産)の松茸(matsutake)(香りの良い、高級な茸)の内の一本(写真の物。ちなみに、実家は、写真の物と同サイズの国産(日本産)の松茸(matsutake)を、写真の物(私が親から、頂き物のまた貰いをした物)を含めて、全部で3本、頂いたようです)を、親に貰いました(親の頂き物の、また貰いをしました)。


私自身も、極たまにですが、松茸(matsutake)を頂く事がありますが、何だか、わらしべ長者になった気分で、得した気分ですw


写真以下3枚。昨日の夕食は、この松茸(matsutake)を使って、彼女に、松茸(matsutake)ご飯と松茸(matsutake)のお吸い物を作って貰いました。


昨日、我が家で、彼女と二人で食べた夕食の、主なメニューは、秋刀魚(サンマ)の焼き物、刺身(マートの物)、写真の松茸(matsutake)を使った、松茸(matsutake)ご飯と、松茸(matsutake)のお吸い物、松茸(matsutake)の焼き物です。






















以下、「」内。以下の参考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私の今の彼女の、下ネタに関する文です。

男根の世代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3/page/6?&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前述の通り、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私は、本質的に下品であるのですが、下ネタを、女性の前で、出すか出さないのかは、完全に、女性によると言った感じ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私を上回る、お下品な女の子もいましたしw、逆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この女性・女の子の前では、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た方が良いと思い、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ていた場合もあります。

下ネタの受容性は女性によって千差万別なので(女性によっては下ネタトークがより距離を縮める場合もあるw)、それぞれ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と言ったものが掴めるまでは慎重になるべきですし、紳士たるべきであると思います(自分自身の判断や価値観によって、これ位は大丈夫だろうと思っても、要は、受け取る側がどう取るのかの問題なので)。それで、相手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を掴めて、相手の女性が、下ネタOKそうならば、女性の反応を見ながら徐々に下ネタを出して行けば良いのだし、駄目そうであるのならば、別に、ずっと出さなければ良いのです(別に下らない下ネタに関しては、男の友人同士の間で、幾らでも言い合えるのでw)。

私が女性と過ごしている時の女性と言い合う下ネタは、ウンコとかではなくw、エッチ関連の下ネタなのですが、私の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普段、あまり下ネタを言わなそうな女性・女の子であっても、本質的には(私と親密になり、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に、私が、女性が下ネタを言って大いに楽しんでも良いんだよと言う雰囲気をかもし出せば)実は下ネタ好きの・下ネタを言い合ったりする事を楽しむ、女性・女の子は多いですw

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

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性格は、基本的には、大人しく上品なのですが、私の前だけでは、下ネタ&エッチ好きな面がありますw(下ネタに関しては、私が教育してしまった感じだけどw)。


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そんな彼女も、私の、あまりの下品さについて行けなくなる時もあり、そうした時は、私は、下ネタ度合を、抑えたり・控え目にします。一方で、前述の通り、彼女は、基本的に、私と、二人きりの時にしか、下ネタを言わないのですが、彼女は、私と、二人きりの時、思いもよらぬ時に、思いもよらぬ下ネタを言い、私が、驚く事もありますw 


彼女の下ネタは、エッチの前戯の最中に、私の先っぽの事を「ダースベーダー君」と呼んだり、あからさまで、あっけらかんとしたものですw」




私の今の彼女は、私の事を、○○くんと呼んでいます。○○は、私の下の名前の最初の二文字です。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なのですが、付き合い初めの頃、どう呼ぶのがいい?と聞かれて、私が○○くんと言ったら、それから、彼女は、ずっと、私の事を自然に○○くんと呼んでいますw



一昨日の夜、上の写真の、松茸(matsutake)を見た、彼女の一言。「何だか、○○くん(私の事)の、アソコみたい」。おいおいw


ちなみに、昨日の夕食時、その前の晩(一昨日の夜)、彼女が彼女のうち(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で寝ている時に、見た夢の話題となったのですが、(彼女は、恥ずかしがりながら話したのですが)、一昨日の夜、彼女が彼女のうち(隣の区の彼女のマンション)で寝ている時に、私の、アソコをフェ〇チオする夢を見たそうです。彼女は、私とエッチする夢は見る事がありますが、彼女は、あからさまに、私の、アソコをフェ〇チオする夢を見たのは今回が初めてだったそうです。それが、松茸(matsutake)の影響であったのかは、よく分かり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閲覧注意)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4?&sfl=membername&stx=jlemon









가을의 미각(송이버섯)(투고문 열람 주의) w



이번 주의 월요일·화요일에, 그녀와 일박 이틀로, 닛코(nikko)에, 놀러 갔다 왔습니다.닛코(nikko)(토치기(tochigi) 현(동경권의 북단에 위치하는 현)에 위치한다)은, 하코네(hakone)(동경권(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인, 카나가와(kanagawa) 현)의, 남서 단부에 위치한다)와 대등한, 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입니다.


매우 적당한 가격의 무난한 온천숙소에 묵고(다만, 탁함탕으로 온천의 샘질은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2일째는, 유노코(유노모토 온천)→탕 폭포→센조가하라(아카누마)의 하이킹 코스에서 하이킹 하고 왔습니다.

이 하이킹 코스는, 대부분이, 평탄 또는 내리막도로, 편한 위에 경치가 변화가 풍부하고 있어 깨끗해서,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것으로, 스테디셀러 하이킹 코스가 되고 있습니다.버섯의 시기로, 재미있는 버섯이나 귀여운 버섯이 많이 나 있었던(눈에 띄는 곳에, 송이버섯(matsutake)은 나 있지 않았습니다만 w).

덧붙여서, 전철로 갔습니다만(현지에서의 교통 수단은 버스), 행은 신쥬쿠발의 특급은 예약이 가득하고 취할 수 없어서(귀가는 신쥬쿠착의 특급으로 돌아왔습니다.아마 낡은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개장한 차량?), 아사쿠사까지 지하철로 가서, 아사쿠사로부터 특급으로 갔습니다만, 굴러도 공짜로는 일어나지 않아서, (전부터 조금 신경이 쓰이고 있던) 리버티에 처음으로, 타고 갔습니다.토부 철도의 특급의 전통이라고 한 느낌의?쾌적한 시트로, 승차감도 좋다고 느꼈습니다.


덧붙여서, 그저께는,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가, 우리 집에서, 한숨 돌리고, 그녀가, 샤워를 한 후, 그녀를, 차로, 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 보냈습니다.


그저께,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가, 한숨 돌리고 있는 동안, 닛코(nikko)에서, 적당하게 눈에 띄고, 산,두부껍질(yuba)(두유로부터 할 수 있는 식재.닛코(nikko)의 명물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를, 휙(단시간으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에게 보내 왔습니다만(덧붙여서,두부껍질(yuba)은, 우리 집용으로도 샀습니다), 그 때에, 친가의, 선물의(부모가 받은), 국산(일본산)의 송이버섯(matsutake)(향기의 좋은, 고급버섯) 중의 한 개(사진의 물건.덧붙여서, 친가는, 사진의 물건과 동사이즈의국산(일본산)의송이버섯(matsutake)을, 사진의 물건(내가 부모로부터, 선물의 또 얻음을 한 것)을 포함하고, 전부 3개, 받은 것 같습니다)을, 부모에게 받았습니다(부모의 선물의, 또 얻음을 했습니다).


나 자신도, 극히 가끔입니다만,송이버섯(matsutake)을 받는 것이 있어요가, 무엇인가, 짚대 연장자가 된 기분으로, 득을 본 기분입니다 w


사진 이하 3매.어제의 저녁 식사는, 이송이버섯(matsutake)을 사용하고, 그녀에게,송이버섯(matsutake) 밥과송이버섯(matsutake)의국을 만들어 받았습니다.


어제, 우리 집에서, 그녀와 둘이서 먹은 저녁 식사의, 주된 메뉴는, 꽁치(꽁치)의 구이, 생선회(마트의 물건), 사진의송이버섯(matsutake)을 사용한,송이버섯(matsutake) 밥과송이버섯(matsutake)의국,송이버섯(matsutake)의 구이입니다.






















이하, 「」 안.이하의 참고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나의 지금의 그녀의, 하 재료에 관한 문장입니다.

남근의 세대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0943/page/6?&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상술한 대로,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나는, 본질적으로 천하다 것입니다만, 하 재료를, 여성의 앞에서, 낼까 내지 않는 것인지는, 완전하게, 여성에 의한다고 말한 느낌입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나를 웃도는, 하녀품인 여자 아이도 있었고 w, 반대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이 여성·여자 아이의 앞에서는,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고 있었을 경우도 있습니다.

하 재료의 수용성은 여성에 의해서 천차만별이므로(여성에 따라서는 하 재료 토크가 보다 거리를 줄이는 경우도 있는 w), 각각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이라고 말한 것을 잡을 수 없을지는 신중하게 되어야 합니다 해, 신사인 한다라고 생각합니다(자기 자신의 판단이나 가치관에 의해서, 이 정도는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요점은, 받는 측이 어떻게 잡는지의 문제이므로).그래서, 상대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을 잡을 수 있고, 상대의 여성이, 하 재료 OK 그러면, 여성의 반응을 보면서 서서히 하 재료를 내서 가면 좋은 것이고, 타목 그래요라면, 별로, 쭉 내지 않으면 좋습니다(별로 시시한 하 재료에 관해서는, 남자의 친구끼리의 사이로, 얼마에서도 말서로 있으므로 w).

내가 여성과 보내고 있을 때의 여성서로 라고 말하는 하 재료는, 운코등으로는 없고 w, 에이치 관련하 재료입니다만, 나의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평상시, 별로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 것 같은 여성·여자 아이여도, 본질적으로는( 나와 친밀하게 되어,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에, 내가, 여성이 하 재료를 말해 많이 즐겨도 좋아라고 하는 분위기를 자아내면) 실은 하 재료 좋아하는·하 재료를 서로 말하거나 하는 일을 즐기는, 여성·여자 아이는 많습니다 w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비록,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해?`스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성격은, 기본적으로는, 얌전하고 품위있습니다만, 나의 앞만으로는, 하 재료&에이치를 좋아하는 면이 있어요 w(하 재료에 관해서는, 내가 교육해 버린 느낌이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은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그런 그녀도, 나의, 너무나 천함 에 임해서 갈 수 없게 될 때도 있어, 그러한 때는, 나는, 하 재료 정도를, 억제하거나·조심스럽게 합니다.한편, 상술한 대로, 그녀는, 기본적으로, 나와 둘이서의 때 밖에, 하 재료를 말하지 않습니다만, 그녀는, 나와 둘이서의 때, 생각치도 못한 때에, 생각치도 못한 하 재료를 말해, 내가, 놀라는 일도 있습니다 w 


그녀하 재료는, 에이치의 전희의 한중간에, 나의 끝(쪽)의 일을 「다스베이다군」이라고 부르거나 명백하고, 어이없이 한 것입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일을, 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00은, 나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교제 처음의 무렵, 어떻게 부르는 것이 좋아?(이)라고 (듣)묻고, 내가00훈이라고 말하면, 그리고, 그녀는, 쭉, 나의 일을 자연스럽게00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w



그저께의 밤, 위의 사진의,송이버섯(matsutake)을 본, 그녀의 한마디.「무엇인가, 00훈( 나의 일)의, 아소코 보고 싶다」.이봐 이봐 w


덧붙여서, 어제의 저녁 식사시, 그 전의 밤(그저께의 밤), 그녀가 그녀의 집(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서 자고 있을 때에, 본 꿈의 화제가 되었습니다만, (그녀는, 부끄러워하면서 이야기했습니다만),그저께의 밤, 그녀가 그녀의 집(근처의 구의 그녀의 맨션)에서 자고 있을 때에,나의, 아소코를 페0 티오 하는 꿈을 꾸었다고 합니다.그녀는, 나와 섹스하는 꿈은 보는 것이 있어요가, 그녀는, 명백하게,나의, 아소코를 페0 티오 하는 꿈을 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합니다.그것이,송이버섯(matsutake)의 영향이었는지는, 잘 모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열람 주의)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귀여운 소/나의 귀여운 곳→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4?&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50 自信をつけたいと頑張るから jlemon 2018-10-01 568 0
449 一昨日の夕食等 jlemon 2018-10-01 450 0
448 北欧料理 (2) jlemon 2018-09-29 683 1
447 幸せに楽に生きるには (5) jlemon 2018-09-28 799 0
446 スウェーデン刺繍 jlemon 2018-09-27 743 1
445 ミラーニューロン jlemon 2018-09-27 1017 1
444 日光ハイキング jlemon 2018-09-24 588 1
443 グラスホッパーの作り方 (1) jlemon 2018-09-23 832 1
442 祭りの林檎飴 (5) jlemon 2018-09-22 521 1
441 The Beatles - Something(追加動画あり) (1) jlemon 2018-09-22 598 0
440 Perfume新曲 (1) jlemon 2018-09-22 578 0
439 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 (2) jlemon 2018-09-21 866 0
438 東京ディズニーランドの食べ物例 (5) jlemon 2018-09-21 647 0
437 秋の味覚(松茸)(投稿文閲覧注意)w (13) jlemon 2018-09-20 613 0
436 J-pop:安室奈美恵-「Baby Don't Cry 」 jlemon 2018-09-19 455 0
435 最後の恋にしようと思えた女性の特徴 (5) jlemon 2018-09-16 957 0
434 沖縄(okinawa)海想(kaiso) jlemon 2018-09-15 524 0
433 イケメンとばかり付き合う女子の本音w jlemon 2018-09-14 645 0
432 東京 jlemon 2018-09-13 544 0
431 J-pop:frederic(フレデリック) jlemon 2018-09-13 4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