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曲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私は自分の事を、馬鹿で不器用な人間だと思っています。こんな馬鹿で、不器用な私でも、人生、何だか、上手くやって来れてしまったのは、運が良かった事、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た事、そして、当たり前と考えれられる事を、当たり前に、素直に馬鹿に行って来た為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sfl=membername&stx=jlemon
自分らしく生き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基本的に、手先が不器用なのですがw(エッチの時は指は器用によく動くのに何でだろうw)、小学生の頃、家庭科の授業で、スウェーデン刺繍があり、私は、何故か、その授業の、スウェーデン刺繍に嵌り、丁寧に・熱心に・緻密に作業を行い、完成した作品を、女性の家庭科の先生と周りの女の子達に、凄いと絶賛され、褒められました。それにより、家庭科の成績は、小学生の頃の通知表は何段階評価か忘れましたが5段階評価だとして、最高の5の成績を取りましたw


ちなみに、スウェーデン刺繍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スウェーデン刺繍→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スウェーデン刺繍&ei=UTF-8&fr=top_ga1_sa



ちなみに、私は、小学生の頃、本能的に?、クラス等の特定の女の子と親しくすると、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するかもしれないと分かっていた感じで、基本、全ての女の子に、出来るだけ平等に接するようにしていたのですが、そんな中でも、特に親しい子は、いた事はいて、その様な女の子は(特に親しくする女の子は)、本能的に(自然に)、親しくしても、他の女子達との人間関係がギクシャクしないような女の子を選んでいました。

小学生の頃、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の友達が、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頃に(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w)、私は、ボン・ジョヴィのCDをかけながら、鏡に自分を映して、ジョン・ボン・ジョヴィの歌真似をする、一人ボン・ジョヴィごっこを編み出し、家でやっていました(さすがに、学校では恥ずかしいのでやらなかったw)。ボン・ジョヴィごっこは中2くらいまで続けていました(今となっては、赤面の思い出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初めて買ったCD →
/jp/board/exc_board_5/view/id/2586392/page/6?&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小学校高学年の頃、クラス等のマセた(こう言うのは厳密にはマセた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女子達が、自ら、自分達のスカートをめくって自分達のパンツを見せて、それを見て赤面した私の顔を見て楽しむと言う、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何だかを受けていましたw 私は、当時、まだ性欲にも目覚めていなくて、べつに嫌でもなかったけど、嬉しくもなんともあり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その羞恥プレイ的な?w、いじめだかの首謀者の女の子は、前述した、教室で、本田美奈子の歌と踊りの真似をして「マリリン~♪」なんてやっていた、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です。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であった、中山 美穂(nakayama miho)と言う、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が、好きで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
/jp/board/exc_board_2/view/id/2639880?&sfl=membername&stx=jlemon
私と弟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て(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中途半端に歌を上手に歌える自信があるから(ちなみに、私は、普段の話し声は低音なのですが、歌声は、割と高い声も出ます)、昔から(学生の頃から)、カラオケ(karaoke)では、(笑い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笑いを取る方向性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格好つける方向性に行きがち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私と弟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3?&sfl=membername&stx=jlemon

もうひとつの土曜日とOH MY LITTLE GIRLの違い→
/jp/board/exc_board_5/view/id/2712267?&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小学生から高校生の頃、音楽の先生に、(音楽の授業の際に)歌が上手いと褒められており、又、(音楽の授業の際に)同級生の女の子達に、(歌が上手で)凄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

 


私は、幼い頃・小学生の頃は、親の影響で、ビートルズ(The Beatles )はよく聴い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The Beatles - Something→
/jp/board/exc_board_8/view/id/2713215?&sfl=membername&stx=jlemon






The Beatles-「Michelle」。小学生の頃、放課後、上記の、特に親しかった同級生の少しマセた女の子と、家庭科室か教室かは忘れましたが、二人きりで並んで座って、それぞれのスウェーデン刺繍の制作を行っていた時、私は、上機嫌で、ビートルズ(The Beatles )の、この曲を口ずさみながら作業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何だか視線を感じて、横を見たら、その女の子が、ニヤニヤしながら、私の方を見つめていて、「イヤだ」と言いました。「お前に対して、歌っていたんじゃないわっ!」(関西風のアクセントでw 私の心の中の声w)。前述の通り、その女の子は(その女の子は、美人さんでした)、地元の同じ公立の中学に進学したのですが、中学では、校内女子トップクラスの不良になりましたがw、その女の子は(日本の女の子でしたが)、スラっとした女の子で、顔と髪型は、偶然、上の動画の、1分6秒から1分18秒の、白黒の写真の女性に似ていました。
















前述の通り、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私の母方の祖父の好みに合わせて、私の実家の朝食は、西洋式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母方の祖父とカツカレー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7?&sfl=membername&stx=jlemon
学歴について考える→
/jp/board/exc_board_8/view/id/2699983/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が生まれて初めて、本格的に作った料理は、小学生の時、家庭科の授業の時、他の男女の生徒達と共同で作った、味噌汁(miso soup)です(自分が作った料理は、美味しく感じる物で、具は、とても単純な物ですが、とても美味しかったですw)。


以降、子供の頃、しばらくの間、母に、夕食の(前述の通り、実家の朝食は、西洋式で、朝食に味噌汁(miso soup)は飲みませんでした)、「味噌汁(miso soup)作りは、僕に任せて」と母に言い、しばらくの間、実家の夕食の味噌汁(miso soup)作りは、私の担当となり、私は、母に見守られながら、実家の夕食の味噌汁(miso soup)を作っていました(しばらくしたら、飽きてしまい、作らなくなりましたがw)。




私の母は、会社員の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も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です)。私の実家は、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第二次世界大戦後は、没落しましたが)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です。ちなみに、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亡くなるまで、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は、アルバイトを含めて、一切の仕事をした事がない主婦です。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母は、前述の通り、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が、昔から、料理は、必ずしも、手作りに拘らず、自分の匙加減で、楽をする為に、市販の物を活用する事に関して、全く厭いません。その事に関して、母方の祖父は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し、父も、昔から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もちろん、子供達(私、及び、私の2歳年下の弟)も、実家暮らしの時、その事を全く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

父は、母が家事に時間をかける位ならば、昔から、(自分の)休日に自分と一緒に遊んでよと言った感じ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母は、外食にしても、家で食べる食事にしても、本人が、食いしん坊なの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のが好きなので)、母の料理は、大雑把ではありますが、母は、昔から、料理は上手な方(母の作る料理は美味し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若い頃は、基本的には、食事は、腹が一杯になれば良いと言った感じで、食事に対して、あまり関心がなかったのですが、今となっては、母の、食いしん坊な点を、よく受け継いでいると感じます。



私の両親は、子供(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親離れしてからは(それぞれの楽しみを見つけて週末や休日を基本的に別々に楽しむようになってからは)、週末や休日にしょっちゅう夫婦二人で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り、それが父・母とも既に高齢者である現在まで続い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両親は、二人共、高齢者になった、今でも、夫婦、とても仲が良く、頻繁に、二人で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私の父は、会社員ですが、現在、半分、定年退職状態で、私の両親は、年齢的には高齢者の中で若い年齢ではありますが、夫婦で、よく二人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行きますし(両親は、未だに、夫婦で、スキーにも行きます)、夫婦で、海外を含めた、長期旅行も、よくしており、私の父は、仕事と遊びを、とても、元気に楽しみ続けています。私は、両親の(まあ、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が。。。)、元気と、パワーが(力が)、羨ましい位ですw







以下、私の今の彼女と私の元カノに関係に関連する文は、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そ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我儘な私→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デートにしても、旅行にしても、私と二人きりの場合、女性に、お金は、一切、払わせないポリシー(方針)です。私は、(お金持ちではなく、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女性と二人で外食したり、女性と二人で旅行したりする事に関して、お金を惜しみなく使いますが(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そうするの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一緒に、美味しい物を食べたり、旅行をしたりして、楽しい時間を共有して過ごす事は、必要な事・重要な事であるからです。

彼女は、もちろん、私とのデートと旅行を楽しんでくれていますが、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二人で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私と彼女は、二人で、自動車に乗って、driveをしているだけで、楽しく、幸せです。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彼女と、デート(date)や旅行に出かけた際、いつも、最後は、二人共、今日も(又は、今回も)、楽しかったねと言って終わります。もちろん、たまたま、飲食店で食べた、食事が不味かったと言ったような事もありますが、そんな事は、二人の、デート(date)や旅行の、全体的な、楽しさに比べれば、ほんのささいな笑い話程度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休日を外で過ごす事は好きで、美味しい物を食べる事、自然の中を散歩する事、温泉に入浴する・温泉旅館等の温泉宿泊施設に宿泊する事、芸術や花を愛でる(鑑賞する)事等は、好きなのですが、本格的な登山やキャンプ等のアウトドアは好みません。

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そして、これも、変な話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特に、私が大人の男性となっ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女の子・女性が、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前よりも、より、いい女にして、世に送り出してあげよう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



以下、しばらく、前に行った、以下の「元カノと今の彼女が友人同士の話」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元カノと今の彼女が友人同士の話」(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35612/page/3?&sfl=membername&stx=jlemon

前述の通り、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ったので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と別れた原因も、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には、本当に、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私が、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好きになってしまった事です(ちなみに、その時、私の今の彼女は、とても若かったのですが、その時、私は、別に、私の今の彼女の、その点に、惚れた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w)。

不思議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実は、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と別れた後も、私は、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と、親しい友人として、現在まで、ずっと交流が続いています。ちなみに、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は、私と別れた後、今、夫となっている男性(結婚した男性)とは違う男性達との交際やデートの経験を経て(ちなみに、私は、その事に関して、よく、その元カノの相談に乗る等していました)、比較的、最近の話なのですが、優しく頼りがいのある素敵な男性(彼女の事を、十分に幸せにしてくれるであろう男性。ちなみに、その男性は、長身でイケメンですw)を見つけて結婚をし、今は、主婦として幸せに暮らしています。

また、さらに、不思議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は、元々、面識はあり、知り合い同士であったのですが、今は、親しい友人同士となっていて、私の今の彼女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は、二人きりで遊び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二人とも、趣味や価値観があって、とても仲が良いようです。それは、もしかしたら、前述の通り、私は、交際する女性との趣味が合うか合わないかと言う事は、若い頃は気にしなかったのですが、成熟した大人になってからは、私と趣味が合う女性を好きになるプラス交際相手の女性が、私色に染まってw、私と趣味が合って来ると言う事を合わせて、私と趣味が合う女性と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の事も、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が、二人きりで会っている時、私について、どんな話をしているのかは、ちょっと気になりますが、敢えて(故意に)、私は、その事を、彼女に、一切、聞かないようにしていますw(まあ、もしかして、二人共、趣味や価値観が合って、とても、仲が良いみたいなので、彼女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私の元カノ)が、二人きりで会っている時は、私の事は、話題にすら出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w)。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私は、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愛し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0/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以上、その元カノに関する事を含む文で私の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デアゴスティーニ。可愛い刺繍。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と、前述した私の元カノは、元々、面識はあり、知り合い同士であったのですが、今は、親しい友人同士となっていてるのですが、その私の元カノが、今、これをやっているのに影響を受けて、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が、これをやろうかと検討中の物です。


ちなみに、私は、私の今の彼女にも、マフラー(scarf)を編んで貰ったのですが、私は、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に、よく、マフラー(scarf)等を編んで貰って来ました。もちろん、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全てに、マフラー(scarf)等を編んで貰った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もちろん、中には、編み物や裁縫が苦手であったり・嫌いだったりする、女性・女の子もいます)。














以下、おまけ。







DHC 濃密うるみカラーリップクリーム。彼女が、最近、買ってみたけど、今一つだった様ですw















写真以下3枚。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


新宿にある、デパートの一つである、高島屋(takashimaya)デパートの、新宿店の広告。主に、今日から始まる予定の、九州(kysyu)(日本の南部)の食べ物等を販売する催しの、広告となっています。ちなみに、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す。我が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までは、電車(通勤電車)で5分程です。






















写真以下。先日、彼女が、我が家に泊まった際に、彼女と、私の街のマートで買い物した際に、購入した、チープな(安い)お菓子(彼女が選んだ物)。この様な、彼女が選んだ、お菓子は、我が家に買っておいてあっても、彼女が、我が家に泊まる時以外は開けません。ちなみに、我が家の、食べ物・飲み物は、彼女も、食べる・飲む事が、前提となっています。食べ物に関しては、彼女の物は彼女の物であり、私の物は、私の物と彼女の物ですが、女性は、それでいいんです。




このキャラクター(characters)は、キキララ(Kiki Lala)です。キキララ(Kiki Lala)は、Sanrio(Hello Kittyで有名な、日本の、キャラクター(character)会社)の、男女の(男の子と、女の子の)、キャラクター(characters)です。

ちなみに、私が、幼い頃から子供の頃、私と同年代の、女性の、いとこ(cousin)(父方の伯母の娘)が、キキララ(Kiki Lala)の、おもちゃ(toys)を持っていて、子供の頃、東京の西部郊外の伯母の家に遊びに行った際、その、いとこ(cousin)と、キキララ(Kiki Lala)の、おもちゃ(toys)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w(遊ぶ際は、当然、私が、男の子の役をや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であるので、私には、母方の、いとこ(cousin)は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스웨덴 자수




이 투고의, 동영상·곡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형태 `세,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나는 자신의 일을, 바보같고 서투른 인간이라고 생각합니다.이런 바보같고, 서투른 나라도, 인생, 무엇인가, 능숙하게 하고 올 수 있어 버린 것은, 운이 좋았던 일,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온 일, 그리고, 당연과 생각일을, 당연하게, 솔직하게 바보같게 갔다 온 때문이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sfl=membername&stx=jlemon
자신답게 산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기본적으로, 손끝이 서투릅니다만 w(에이치때는 손가락은 손재주가 있게 잘 움직이는데 무엇으로일까 w), 초등 학생의 무렵, 가정과의 수업으로, 스웨덴 자수가 있어, 나는, 왜일까, 그 수업의, 스웨덴 자수에 감, 정중하게·열심히·치밀하게 작업을 실시해, 완성한 작품을, 여성의 가정과의 선생님과 주위의 여자 아이들에게, 굉장하면 절찬되어 칭찬할 수 있었습니다.그것에 의해, 가정과의 성적은, 초등 학생의 무렵의 통지표는 몇 단계 평가인가 잊었습니다만 5 단계 평가라고 하고, 최고의 5의 성적을 취했던 w


덧붙여서, 스웨덴 자수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스웨덴 자수→
https://search.yahoo.co.jp/image/search?p=스웨덴 자수 &ei=UTF-8&fr=top_ga1_sa



덧붙여서,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 본능적으로?, 클래스등의 특정의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면, 인간 관계가 삐걱거릴지도 모른다고 알고 있던 느낌으로, 기본, 모든 여자 아이에게, 가능한 한 평등하게 접하도록(듯이)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런 중에도, 특히 친한 아이는, 있던 일은 있고, 그 님여자 아이는(특별히 친하게 지내는 여자 아이는), 본능적으로(자연스럽게), 친하게 지내도, 다른 여자들과의 인간 관계가 삐걱거리지 않는 듯한 여자 아이를 선택하고 있었습니다.

초등 학생의 무렵,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의 친구가,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었을 무렵에(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던 w), 나는, 본·죠비의 CD를 걸치면서, 거울에 자신을 비추고, 존·본·죠비의 노래 흉내를 내는, 한 명 본·죠비 놀이를 짜내, 집에서 하고 있었습니다(과연, 학교에서는 부끄럽기 때문에 하지 않았던 w).본·죠비 놀이는 중 2 정도까지 계속하고 있었습니다(이제 와서는, 빨간 얼굴의 추억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처음으로 산 CD →
/jp/board/exc_board_5/view/id/2586392/page/6?&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 클래스등의 마세(이렇게 말하는 것은 엄밀하게는 마세라고 말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여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스커트를 넘겨 자신들의 팬츠를 보이고, 그것을 보고 빨간 얼굴 한 나의 얼굴을 보고 즐긴다고 하는,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 무엇인가를 받고 있었던 w 나는, 당시 , 아직 성욕에도 눈을 뜨지 않아서, 특별히 싫지도 않았지만, 기쁘지도 정말 없었습니다.덧붙여서, 그 수치 플레이적인?w, 집단 괴롭힘일까의 주모자의 여자 아이는, 전술한, 교실에서, 혼다 미나코의 노래와 춤의 흉내를 내 「마릴린~♪」은 하고 있던,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인, 나카야마 미호(nakayamamiho)라고 말하는, 여성, 아이돌(idol) 가수가, 좋아했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
/jp/board/exc_board_2/view/id/2639880?&sfl=membername&stx=jlemon
나와 남동생 1→
/jp/board/exc_board_8/view/id/2694414/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고(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중간하게 노래를 능숙하게 노래할 수 있는 자신이 있다로부터(덧붙여서, 나는, 평상시의 이야기 소리는 저음입니다만, 가성은, 생각보다는 높은 소리도 납니다),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가라오케(karaoke)에서는, (웃음을 잡는 일도 있습니다만) 웃음을 잡는 방향성보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모습 붙이는 방향성에 가기 쉽상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나와 남동생 2→
/jp/board/exc_board_8/view/id/2694200/page/3?&sfl=membername&stx=jlemon

또 하나의 토요일과 OH MY LITTLE GIRL의 차이→
/jp/board/exc_board_5/view/id/2712267?&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초등 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무렵, 음악의 선생님에게, (음악의 수업 시에) 노래가 능숙하다고 칭찬할 수 있고 있어 또, (음악의 수업 시에) 동급생의 여자 아이들에게, (노래가 능숙하고) 굉장하다고 말해지고 있었습니다.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은, 부모의 영향으로, 비틀즈(The Beatles )는 잘 듣고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The Beatles - Something→
/jp/board/exc_board_8/view/id/271321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wnkFdrBt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The Beatles- 「Michelle」.초등 학생의 무렵, 방과후, 상기의, 특히 친했던 동급생의 조금 마세여자 아이와 가정과실이나 교실인가는 잊었습니다만, 둘이서로 나란해져 앉고, 각각의 스웨덴 자수의 제작을 실시하고 있었을 때, 나는, 매우 기분이 좋고, 비틀즈(The Beatles)의, 이 곡을 흥얼거리면서 작업을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무엇인가 시선을 느끼고, 옆을 보면, 그 여자 아이가, 능글능글 하면서, 제 쪽을 응시하고 있고, 「싫다」라고 했습니다.「너에 대해서, 노래해서 손상되면 않아요!」(칸사이풍의 엑센트로 w 나의 마음 속의 소리 w).상술한 대로, 그 여자 아이는(그 여자 아이는, 미인씨였습니다), 현지의 같은 공립의 중학에 진학했습니다만, 중학에서는, 교내 여자 톱 클래스의 불량이 되었습니다만 w, 그 여자 아이는(일본의 여자 아이였지만), 스라로 한 여자 아이로, 얼굴과 머리 모양은, 우연히, 위의 동영상의, 1분 6초부터 1분 18초의, 흑백의 사진의 여성을 닮아 있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부의 취향에 맞추고, 나의 친가의 아침 식사는, 서양식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외가의 조부와 커틀릿 카레의 추억→
/jp/board/exc_board_8/view/id/2616382/page/7?&sfl=membername&stx=jlemon
학력에 대해서 생각한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9983/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내가 태어나고 처음으로, 본격적으로 만든 요리는, 초등 학생때, 가정과의 수업때, 다른 남녀의 학생들과 공동으로 만든, 된장국(miso soup)입니다(자신이 만든 요리는, 맛있게 느끼는 것으로, 도구는, 매우 단순한 것입니다만, 매우 맛있었습니다 w).


이후, 어릴 적, 당분간의 사이, 어머니에게, 저녁 식사의 것(상술한 대로, 친가의 아침 식사는, 서양식에서, 아침 식사에 된장국(miso soup)은 먹지 않았습니다), 「된장국(miso soup) 만들기는, 나에게 맡겨」라고 어머니에게 말해, 당분간의 사이, 친가의 저녁 식사의 된장국(miso soup) 만들기는, 나의 담당이 되어, 나는, 어머니에게 지켜봐져서면서, 친가의 저녁 식사의 된장국(misosoup)를 만들고 있었습니다(당분간 하면, 질려 버려, 만들지 않게 되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회사원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도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제이차 세계대전 후는, 몰락했습니다만)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입니다.덧붙여서, 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돌아가실 때까지,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는,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절의 일을 한 일이 없는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와 호응?`나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 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와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생이강은,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과연은,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어머니는, 상술한 대로,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만, 옛부터, 요리는, 반드시, 손수 만들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숟가락 가감으로, 락을 하기 위해, 시판의 물건을 활용하는 일에 관해서, 전혀 싫어하지 않습니다.그 일에 관해서, 외가의 조부는 전혀 신경쓰고 있어 , 아버지도, 옛부터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아이들( 나, 및,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도, 친가 생활때, 그 일을 전혀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가사에 시간을 들이는 정도라면, 옛부터, (자신의) 휴일에 자신과 함께 놀아라고 한 느낌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어머니는, 외식으로 해도, 집에서 먹는 식사를 해도, 본인이, 먹보인 것 그리고(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어머니의 요리는, 대략적인 것은 있어요가, 어머니는, 옛부터, 요리는 능숙한 분(어머니가 만드는 요리는 맛있다)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은, 기본적으로는, 식사는, 배가 가득하게 되면 좋다고 한 느낌으로, 식사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었습니다만, 이제 와서는, 어머니의, 먹보인 점을, 잘 계승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나의 부모님은, 아이(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가 부모 떨어져 하고 나서는(각각의 즐거움을 찾아내 주말이나 휴일을 기본적으로 따로 따로 즐기게 되고 나서는), 주말이나 휴일에 언제나 부부 둘이서 놀러 나와 걸게 되어, 그것이 부·모 모두 이미 고령자인 현재까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부모님은, 두 명모두, 고령자가 된, 지금도, 부부, 매우 사이가 좋고, 빈번히, 둘이서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입니다만, 현재, 반, 정년퇴직 상태로, 나의 부모님은, 연령적으로는 고령자중에서 젊은 연령입니다만, 부부로, 자주(잘) 두 명 공통의 취미의 골프하러 가고( 부모님은, 아직도, 부부로, 스키에도 갑니다), 부부로, 해외를 포함한, 장기 여행도, 잘 있어, 나의 아버지는, 일(와)과 놀이를, 매우, 건강하게 계속 즐기고 있습니다.나는, 부모님의(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만...), 건강과 파워가(힘이), 부러운 정도입니다 w







이하,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나 원카노에 관계에 관련하는 문장은,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거기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자기 멋대로인 나→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데이트로 해도, 여행으로 해도, 나와 둘이서의 경우, 여성에게, 돈은, 모두, 지불하게 한 않는 폴리시(방침)입니다.나는, (부자가 아니고, 보통 중류층·서민층이므로,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여성과 둘이서 외식하거나 여성과 둘이서 여행하거나 하는 일에 관해서, 돈을 아낌없이 사용합니다만(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함께, 맛있는 것을 먹거나 여행을 하거나 하고, 즐거운 시간을 공유하며 보내는 일은, 필요한 일·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녀는, 물론, 나와의 데이트와 여행을 즐겨 주고 있습니다만,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둘이서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하고, 나와 그녀는, 둘이서, 자동차를 타고, drive를 하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게, 행복합니다.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그녀와 데이트(date)나 여행을 떠났을 때, 언제나, 최후는, 두 명모두, 오늘도(또는, 이번도), 락 해 샀다라고 말해 끝납니다.물론, 우연히, 음식점에서 먹은, 식사가 맛이 없었다고 말한 것 같은 일도 있습니다만, 그런 일은, 두 명의, 데이트(date)나 여행의, 전체적인, 즐거움에 비하면, 그저 사소한 만담 정도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휴일을 밖에서 보내는 일은 좋아하고, 맛있는 것을 먹는 일, 자연속을 산책하는 일, 온천에 입욕하는·온천 여관등의 온천 숙박시설에 숙박하는 일, 예술이나 꽃을 사랑 나오는(감상한다) 일등은, 좋아합니다만, 본격적인 등산이나 캠프등의 아웃도어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찬`분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면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그리고, 이것도,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특히, 내가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여자 아이·여성이,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전보다도, 보다 , 좋은 여자로 하고, 세상에 내보내 주려고 하게 되었습니다.



이하, 당분간, 앞에 간, 이하의 「원카노와 지금의 그녀가 친구끼리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것입니다.

「원카 노와 지금의 그녀가 친구끼리의 이야기」(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35612/page/3?&sfl=membername&stx=jlemon

상술한 대로,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과 헤어진 원인도,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에게는, 정말로, 미안했습니다만, 내가,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좋아하게 되어 버린 일입니다(덧붙여서, 그 때, 나의 지금의 그녀는, 매우 젊었습니다만, 그 때, 나는, 별로, 나의 지금의 그녀의, 그 점에, 반한 것은 전혀 없습니다 w).

신기하다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실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과 헤어진 후도, 나는,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과 친한 친구로서 현재까지, 쭉 교류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은, 나와 헤어진 후, 지금, 남편이 되고 있는 남성(결혼한 남성)과는 다른 남성들과의 교제나 데이트의 경험을 거치고(덧붙여서, 나는, 그 일에 관해서, 자주(잘), 그 원카노가 상담에 응하는 등 하고 있었습니다), 비교적, 최근의 이야기입니다만, 상냥하게 의지가 있어가 있는 멋진 남성(그녀를, 충분히 행복하게 해 줄 남성.덧붙여서, 그 남성?`헤, 장신으로 이케멘입니다 w)를 찾아내고 결혼을 해, 지금은, 주부로서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또, 게다가 신기하다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은, 원래, 안면은 있어, 아는 사람끼리였습니다만, 지금은, 친한 친구끼리가 되고 있고,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은, 둘이서로 놀러 나와 걸기도 하고 있습니다.두 사람 모두, 취미나 가치관이 있고, 매우 사이가 좋은 것 같습니다.그것은, 혹시, 상술한 대로, 나는, 교제하는 여성과의 취미가 맞는지 맞지 않을까 말하는 일은, 젊은 무렵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만, 성숙한 어른이 되고 나서는,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을 좋아하게 되는 플러스 교제 상대의 여성이, 나색에 물들어 w, 나와 취미가 맞아 온다고 하는 일을 맞추고, 나와 취미가 맞는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습니다만, 그 일도,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이, 둘이서로 만나고 있을 때, 나에게 대해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는, 조금 신경이 쓰입니다만, 감히(고의로), 나는, 그 일을, 그녀에게, 카즈마 `리, (듣)묻지 않게 하고 있는 w(뭐, 혹시, 두 명모두, 취미나 가치관이 맞고, 매우, 사이가 좋은 것 같아서, 그녀와 내가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 나 원카노)이, 둘이서로 만나고 있을 때는, 나의 일은, 화제에조차 나오지 않는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나는,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사랑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28680/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그 원카노에 관한 일을 포함한 문장으로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Z77GFys8xs?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데아고스티니.귀여운 자수.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와 전술한 나 원카노는, 원래, 안면은 있어, 아는 사람끼리였습니다만, 지금은, 친한 친구끼리가 되고 있습니다가, 그 나 원카노가, 지금, 이것을 하고 있는데 영향을 받고,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가, 이것을 할까하고 검토중의 물건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나의 지금의 그녀에게도, 머플러(scarf)를 짜 받았습니다만, 나는,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에게, 자주(잘), 머플러(scarf) 등을 짜 받아 왔습니다.물론,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 모두에, 머플러(scarf) 등을 짜 받았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만(물론, 안에는, 뜨개질이나 재봉에 약하거나 ·싫기도 하다, 여성·여자 아이도 있습니다).














이하, 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KkPnfKGdT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DHC 농밀 뿌옇게 되어 칼라 립 크림.그녀가, 최근, 사 보았지만, 좀 더였다 님입니다 w















사진 이하 3매.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


신쥬쿠에 있는, 백화점의 하나인, 다카시마야(takashimaya) 백화점의, 신쥬쿠점의 광고.주로, 오늘부터 시작될 예정의, 큐슈(kysyu)(일본의 남부)의 음식등을 판매하는 행사의, 광고가 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입니다.우리 집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까지는, 전철(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사진 이하.요전날, 그녀가, 우리 집에 묵었을 때에, 그녀와 나의 거리의 마트에서 쇼핑했을 때에, 구입한, 저렴한(싸다) 과자(그녀가 선택한 것).이와 같은, 그녀가 선택한, 과자는, 우리 집에 사 놓여 있어도, 그녀가, 우리 집에 묵을 때 이외는 열지 않습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의, 음식·음료는, 그녀도, 먹는·마시는 것이, 전제가 되고 있습니다.음식에 관해서는, 그녀의 물건은 그녀의 물건이며, 나의 물건은, 나의 물건과 그녀의 물건입니다만, 여성은, 그것으로 좋습니다.




이 캐릭터(characters)는, 키키라라(Kiki Lala)입니다.키키라라(Kiki Lala)는, Sanrio(Hello Kitty로 유명한, 일본의, 캐릭터(character) 회사)의, 남녀의(사내 아이와 여자 아이의), 캐릭터(characters)입니다.

덧붙여서, 내가,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나와 동년대의, 여성의, 사촌(cousin)(아버지 쪽의 백모의 딸(아가씨))가, 키키라라(Kiki Lala)의, 장난감(toys)을 가지고 있고, 어릴 적, 도쿄의 서부 교외의 백모의 집에 놀러 갔을 때, 그, 사촌(cousin)과 키키라라(Kiki Lala)의, 장난감(toys)으로, 잘 놀고 있었던 w(놀 때는, 당연, 내가, 사내 아이의 역을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이므로, 나에게는, 외가의, 사촌(cousin)은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50 自信をつけたいと頑張るから jlemon 2018-10-01 1202 0
449 一昨日の夕食等 jlemon 2018-10-01 955 0
448 北欧料理 (2) jlemon 2018-09-29 1661 1
447 幸せに楽に生きるには (5) jlemon 2018-09-28 1890 0
446 スウェーデン刺繍 jlemon 2018-09-27 1573 1
445 ミラーニューロン jlemon 2018-09-27 2767 1
444 日光ハイキング jlemon 2018-09-24 1104 1
443 グラスホッパーの作り方 (1) jlemon 2018-09-23 1778 1
442 祭りの林檎飴 (5) jlemon 2018-09-22 1093 1
441 The Beatles - Something(追加動画あり) (1) jlemon 2018-09-22 1590 0
440 Perfume新曲 (1) jlemon 2018-09-22 1390 0
439 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 (2) jlemon 2018-09-21 2274 0
438 東京ディズニーランドの食べ物例 (5) jlemon 2018-09-21 1551 0
437 秋の味覚(松茸)(投稿文閲覧注意)w (13) jlemon 2018-09-20 1459 0
436 J-pop:安室奈美恵-「Baby Don't Cry 」 jlemon 2018-09-19 916 0
435 最後の恋にしようと思えた女性の特徴 (5) jlemon 2018-09-16 2798 0
434 沖縄(okinawa)海想(kaiso) jlemon 2018-09-15 1122 0
433 イケメンとばかり付き合う女子の本音w jlemon 2018-09-14 1414 0
432 東京 jlemon 2018-09-13 1146 0
431 J-pop:frederic(フレデリック) jlemon 2018-09-13 102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