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の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久しいですが)会社員、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女の子は、一昨年、生まれたばかり)、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自分らしく生きる→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人生に意味はない」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人生に意味はな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個人的に、この動画で、中野信子の言っている事は、分かる気がしました。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における、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仕事が好きで好きでたまらない人はいくら働いても本人はストレスにならないでしょうし、逆に収入はそこそこでもプライベート(私生活)の時間を大切にしたい人もいる(もちろん、能力や才能がある人は、労働時間が短くても、生産性を高めたり、お金をたくさん生み出す・稼ぐ事が出来る)」

「生き方の一つの例として、私の親しい友人夫妻で、夫婦共働きで、二人とも税理士で、はなから、二人共、子供は作らない主義で、子供はおらず、適度に仕事の量を抑えて、二人で世界中ありとあらゆる所に海外旅行しまくっている夫婦がいますが、その様な生き方も一つの生き方としてありだと思います。

また、今は、お付き合い(交流)はないのですが、私がまだ20代の若い頃、人生の大先輩として、可愛がって頂いていた、弁理士の男性がいるのですが、その方は、既婚で、奥さんは専業主婦で、子供がいるのですが、当時、短期集中型で仕事をし(それでも、お金をたくさん稼いで)、一年の内、とても長い期間を、家族や友人達と遊びまくっていましたw(車は当時ベンツに乗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自分の事を、努力家ではないと思っています。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7?&sfl=membername&stx=jlemon



実質14分24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かなり、私の考え方に一致しているような気がし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です。

「医者は、頭が良いだけでは駄目で、器用さも必要ですね(特に、歯科医なんかの場合)。これは、そう昔の話ではないのですが(記憶が曖昧ですが5年前くらいかな)、軽い虫歯になってしまって(子供の時以来の虫歯で、大人になってから唯一の虫歯)、私の街の歯医者さんで、虫歯の治療の担当は、その時、たまたま、助っ人か研修か何かで、一時的に、その歯医者さんで働いていた、目がクリっとして睫毛が長く、鼻筋が通った、ほっそりとした濃い顔の、すらっとした体型の、(イメージで言えば、銀河鉄道999のメーテルと言った感じのw)美人の、若い女性の歯医者さんになったのですが、すぐに親しくなって、よくしゃべりながら治療を受けていたのですが(二人とも肉好きと言う事で、美味しい焼肉屋さんの話題となり、今度、連れていって下さいよと言われたのですが、それは、女性の友人を増やすのが面倒であったのでスルーしましたw)、間違ってドリルを軽く舌に当てられてしまい、軽く出血してしまいましたw(私は、器の大きな紳士であるのでw、大丈夫だよと言って受け流しましたが、内心は、もうちょっとしっかりしてねと言った感じでしたw)。」

上の「」内の文は、上の動画の話の、ある部分に、強く関連付ける事が出来ると思いますw 答えは、肉が好きと言う部分ですw


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4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前編→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8?&sfl=membername&stx=jlemon
人間はもともと一夫一婦制ではない?後編→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7?&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2018年10月12日に行った、「こういう彼とは結婚しないで!」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2018年10月1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前にkjに行った投稿に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歯を磨きながら見てみた動画です。それにしても、この動画の作成者(「ブライトサイド」)、動画のアップの頻度が激しいようですね。私は、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紹介した、6つの動画(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む)しか見ていませんが。

以下、参考の投稿。

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8/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おまけ。



you tubeで、「年下彼女の魅力」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






以上、2018年10月12日に行った、「こういう彼とは結婚しないで!」という投稿の再投稿(投稿文は、2018年10月1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が思う苦手な男の特長→
/jp/board/exc_board_8/view/id/2729202/page/3?&sfl=membername&stx=jlemon
ミラーニューロ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4?&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5?&sfl=membername&stx=jlemon



この動画の分析が正しい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し、まあ、お遊び程度と言った感じでw 私は、当てはまるものと、当てはまらない物がありました。ちなみに、私は、昔から、自分の事を、不安を抱える性格の人物だと思っておらず、楽天的な人物だと思っています。また、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悪く言えば、だらしない面もあるw)もありますが(私の場合、血液型は、B型で、行動・発言が大雑把な傾向がありますが(A型の人がイラッと来る大雑把な行動をとる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w)、その一方で、私は、極端な場合を除き、他人の、大雑把な行動・発言にも寛大であるので、私と過ごす人は気楽であると言う面もあると思います)、あくまで、性格に、だらしない面もあると言う話であり、性格が、全般的に、だらしないと言う訳では全くなく、昔から、整理整頓が苦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w また、私は、悪態はつきません。それ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悪態をついて、ストレスを解消しなければならない程のストレスを回避する能力に優れていると言う事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例えば、対人関係については、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相手も、自分に対して、そう思っているのだろうなと言う可能性も考えてお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訳ではなく、単なる、お互いの価値観の違いなんだろうなとも考えます。そこで、お互いに価値観が違うのならば、無理して、価値観をすり寄せようとするのは、人生における時間と労力の無駄使いであり、出来る事なら、出来るだけ、お互いに関わりを持たないようにしましょうと言うのが、私の、基本的なスタンス(姿勢)です。私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仕事上においては、完全に無感情対応、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関わらないようにし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結果として、私の周囲に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わない人だけが残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私の周囲において、性格が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の割合は0であるとも言えます。幸いな事に、私は、家族・親戚にも恵まれていて、家族・親戚の中にも、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はいません。また、私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一戸建て暮らしなので、住人は、お互いに個人主義。煩わしい義務的な近所付き合いや町内会の付き合い等もありません(したがって、近所で、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とは、関わらない事が出来ます)。


以下、しばらく、2018年9月2日に行った、「EQ(心の知能指数)が高い人の共通点 」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2018年9月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昨日の夕食は、彼女と、私の街のイタリア料理レストランの一つで食べたのですが、その際に、少しEQの話題となって(ちなみに、それまで、私は、EQと言う言葉くらいは聞いた事があったのですが、EQの内容については、全く分かりませんでした)、私は、彼女に、EQが高いのではないかと褒められ?ました。私は、彼女に、EQが高いって、具体的に、どんな事?と聞いたのですが、彼女は、(彼女は、私が、EQについて知っていると思っていたらしく)、説明するのが面倒臭いと言った感じで、一言では説明出来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説明するのを省略しましたw ちなみに、私は、馬鹿ですがw、彼女は、頭が良いです(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が)。




彼女が、今、ちょっと、シャワー浴びている間に(夜更かしして済みませんw と言うか、もう朝かw)、you tubeで、EQで、検索して出て来て、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w うーん、どうかな? 私が、EQが高かったら、収入面等において、もっと人生、成功していたような気がしますがw



以上、2018年9月2日に行った、「EQ(心の知能指数)が高い人の共通点 」という投稿(投稿文は、2018年9月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の、再投稿でした。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金持ちになる方法? 」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金持ちにな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5?&sfl=membername&stx=jlemon



何だ、このコンピューターボイスはと言った感じですがw、少し前に、悩み板で、他の方が、頭の良い人に関連する投稿を行っていたのですが、you tubeで、「頭の良い人」で検索して、出て来て、適当に見た動画。まあ、お遊び程度と言った感じで。私は、自分の事を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私が、馬鹿である原因は、食生活によるものかw 以下、「」内。前の他の方(また、別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実は、私は、サンマ・鰯の焼き物は、嫌いでもないけど、それ程、好きという訳でもないと言う(実は、生の鯵を焼いた鯵の焼き物は嫌い。開きを焼いた物は、まあまあ好きだけど)。好きな日本食は、寿司・天婦羅・しゃぶしゃぶ・すき焼き・刺身等。ご飯食いではなく、おかず食い。塩むすびの、美味しさは分からず。ご飯がなければパン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パンがなければケーキを食べればいいじゃない(酒飲みであるが甘い物も好きw)と言った感じ。友人等から、時々、お前は日本人か?と言われますw そんな事ないと思うけどな。蕎麦なんかも好きだしw」


ちなみに、私は、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か言わない主義であり、私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世の中には、自分よりも、頭の良い人々は、幾らでもいると冷静に認識している(感じている)が故に、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言う言葉若しくはそのような趣旨の言葉を使う事に関しては、非常に慎重に判断します。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ちなみに、私は、自分の事、自分で馬鹿だと思っているので、他人が、私の事、いくら馬鹿と言っても気にならないのですが(気分を害したり・怒る理由もなく、怒る必要性も感じられず、気分を害したり・怒る事はないのですが)、もし、仮に、私の事を馬鹿だという人がいて、その人が、自分の人生に何らかの不満やストレスを抱いたり感じたりしているのだとしたら、馬鹿の私でさえ、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るのだから、その賢い頭を使って、その人の人生、自分自身で、どうにかならないのかな?と不思議には思います。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11月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ようです。前にkjの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昨日の夜、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8つ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
女性の好感度を下げるNG習慣3選→
/jp/board/exc_board_8/view/id/2748007?&sfl=membername&stx=jlemon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男性が甘い物が好きな事→
/jp/board/exc_board_8/view/id/2735375/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 」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31011/page/3?&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6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胸が大きいのがコンプレックスだった→
/jp/board/exc_board_8/view/id/2700312/page/3?&sfl=membername&stx=jlemon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と言う事もあり(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すが、1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に泊まると言う交際形態になっていますが、その事が、四六時中(ずっと)二人で暮らしている・過ごしている事と違って、二人の関係の新鮮さを保つ事に寄与しているという面はあると思います。


以下、しばらく、2018年8月18日に行った、以下の参考の投稿、「被る傘」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投稿文は、2018年8月18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被る傘」→
/jp/board/exc_board_8/view/id/2694001/page/6?&sfl=membername&stx=jlemon





昨日、仕事を終えた後、居酒屋で飲み、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彼女と、スカイプで話をした際に、彼女が、送って来た写真(借り物写真)ですw 意外と安いようですw 今度、二人で、沖縄で、シーカヤックする際に、日傘としてどうかとの事ですw まあ、彼女は、実際に実行に移すかどうかは別として(と言うか、通常、実際に実行に移すつもりは、全くなくギャグで言っているのですが)、発想がユーモアがあり、独創的な面があります。


ちなみに、彼女は、昨日、ニッセン(通販)で、新しい下着を購入したそうですw


以下4枚の写真の下着(写真は借り物)を購入したようです。


写真以下3枚。色は、ローズとパープル。


















色は、ブラック(エロな私としては、パンティの面積は、もっと小さいのが好みw)




今度、また、彼女と一緒に選んで、多少、値が張ってもいいのでw(そこは、お金を惜しまないw)、私好みの下着を買ってあげようw


以上、2018年8月18日に行った投稿、「被る傘」から抜粋して来た物(投稿文は、2018年8月18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でした。



以下、しばらく、2018年8月22日に行った、「勝負下着&探索者の記録」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文は、2018年8月2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探索者の記録 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現在、彼女が、一人の時、夢中でやっているゲームです。私は、ゲームは興味がなく詳しくないので、このゲームは、どんなゲームか、全く分かりません。ただ、世界観の雰囲気は、良さそうですね。





私は女性の下着は黒が好みw 彼女(今の彼女)は黒も持っていますが、勝負下着は、私の好み(黒)に左右されず、色々な色のを着ますw


先程、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た所、彼女は、また、ニッセン(通販)で、新しい下着を購入したそうですが、購入した下着が、とても私好みの勝負下着でしたw ちなみに、ニッセン(通販)の下着は、割と安いようです。



今回、彼女が購入した下着セット(写真は、借り物)。



以下、おまけ。エロ話なので、閲覧注意。


彼女、又は、妻に、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貰って、料理を作って貰って、(彼女、又は、妻に、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貰って)、彼女、又は、妻と、台所(kitchen)等で、仲良くする(sex等する)事は、日本の男性の、定番の(有り勝ちな)、楽しみとなっていますw  私も、今までに、交際して来た、全ての女性に(ちなみに、私が、今までに、交際して来た女性は、現在の彼女を含めて、全て、日本の女性です)、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貰って、料理を作って貰った事があり、又、今までに、交際して来た、全ての女性(現在の彼女を含む)と、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貰って、台所(kitchen)等で、仲良く(sex等)した事があります。


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いては、一般的に、日本の女性は、自分が好きな男性に、頼まれれば、自分が好きな男性の為に、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料理を作ってあげます。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は、自分が交際している男性(当時の私)の為に、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料理を作ってあげる事を嫌が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が、もちろん、自分が好きな男性の為であっても、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料理を作ってあげる事を嫌がる女性に対しては、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料理を作る事を強要する事は(無理して、裸で、エプロン(apron)だけ着用して貰って、料理を作って貰う事は)、絶対にしません。


写真以下9枚。前にkj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ラブホテル(love hotel)の、キッチン(kitchen)をテーマとした客室。






























以上、2018年8月22日に行った、「勝負下着&探索者の記録」という投稿の再投稿(投稿文は、2018年8月22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でした。



以下、しばらく、2018年10月20日に行った、以下の参考の投稿、「キンタマクラ」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キンタマクラ→
/jp/board/exc_board_8/view/id/2733053/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おまけ1。基本的に、7月に行った投稿の、再投稿です。


写真以下2枚。彼女は、猫が好きである事から、彼女が見て楽しむ為に、我が家に置いてある、猫の写真集の本です。













美少女戦士セーラームーン(Sailor Moon)(第一期)(1992年から1993年)。私が高校生の頃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です。少女向け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です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等の影響で見ていましたw


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適当に雑多なJ-pop→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美少女戦士セーラームーン(Sailor Moon)(第一期)(1992年から1993年)は、私は、見ていたとは言え、ストーリーや設定は、ほとんど憶えていないのですが、美少女戦士セーラームーン(Sailor Moon)の主人公の、月野 うさぎ(tsukino usagi)は、黒猫(黒い猫)を飼っていますが、日本では、思春期・青春期の少女と、ペットであり、少女のパートナーである飼い猫(飼っている猫)の組み合わせは、漫画・アニメ(anime)の世界で見られる通りに、有り勝ちの事ですw


私の今の彼女も例外ではなく、思春期・青春期の少女時代(中学生・高校生時代)を、(彼女の)実家で、ペットであり、パートナーである、黒猫(黒い猫)と過ごしていたと言う、笑ってしまうような、正に、絵に描いたような、典型的なパターンですw ちなみに、その黒猫(黒い猫)は、まだ、彼女の実家で生きています。


以下、私の今の彼女が、今まで、私に話してくれた、その黒猫(黒い猫)との、彼女の思春期・青春期(中学生・高校生時代)のエピソードの中から、一つ紹介します。


彼女が、高校生の時、彼女が、(彼女の)実家の彼女の部屋で、その黒猫(黒い猫)と共に、蝋燭(candle)の炎を大きくしたり小さくしたりして遊んでいた所、彼女も、その黒猫(黒い猫)も、好奇心で、興味津津で、蝋燭(candle)の炎に顔を近づけて、蝋燭(candle)を覗き込んでいたのですが、蝋燭(candle)の炎が思ったよりも、大きくなってしまい、彼女が慌てて、蝋燭(candle)に水をかけたら、蝋燭(candle)の油?と水が反応してしまい、蝋燭(candle)の炎が、部屋の天井近くまで、燃え上がり、彼女も、その黒猫(黒い猫)も、とても、びっくりした(驚いた)のですが、その黒猫(黒い猫)は、驚く程、一瞬の内に、物凄い跳躍力で、飛び上がり、天井近くの、高い家具(本棚?)の上に、飛び乗ったそう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ペットの猫の思い出→
/jp/board/exc_board_50/view/id/2603972/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上、2018年10月20日に行った「キンタマクラ」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は、東京の私が暮らす区の隣りの区のマンションに一人暮らししていますが、1週間に、1日から3日位、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ています)に泊まると言う交際形態になっていますが、彼女は、Nintendo Switchを持っていて、以下の、「ネコ・トモ」は、近々、私に、買う予定と話しているゲームです。彼女は、ゲームは、好きなようですが、趣味と言える程は、やっていないようです(彼女は、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私と過ごす事を楽しみ、基本的に、ゲームはやらないので、よく分かりません)。











この動画は、長くて、面倒なので、最初の5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w




以下、参考の投稿・比較的最近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巨乳の女性はデキる女性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page/2?&sfl=membername&stx=jlemon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7?&sfl=membername&stx=jlemon
Samorost 3 →
/jp/board/exc_board_14/view/id/2678041?&sfl=membername&stx=jlemon
名古屋嬢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sfl=membername&stx=jlemon
GINZA SIX/ネコ・トモ→
/jp/board/exc_board_8/view/id/2747487?&sfl=membername&stx=jlemon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sfl=membername&stx=jlemon
銀座の女性達に聞いた3高男性と4低男性どちらがいい? →
/jp/board/exc_board_8/view/id/2746351?&sfl=membername&stx=jlemon
インドア派・アウトドア派? →
/jp/board/exc_board_8/view/id/2745977?&sfl=membername&stx=jlemon
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 →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sfl=membername&stx=jlemon
美しい人には段階があ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sfl=membername&stx=jlemon
意外なところで沖縄のハロウィン→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sfl=membername&stx=jlemon
銀座の女性達に話しを聞いてみた →
/jp/board/exc_board_8/view/id/2740395?&sfl=membername&stx=jlemon
猫のエステ/頭の良さは母に似る? →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sfl=membername&stx=jlemon
メーテルコスプレ&面倒な人に絡まれた時の対処法 →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7?&sfl=membername&stx=jlemon
ハロウィン/成功できるヤツは〇〇が好き→
/jp/board/exc_board_8/view/id/2738124/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어 오래 됩니다만) 회사원,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여자 아이는, 재작년, 태어났던 바로 직후),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자신답게 산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00671?&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인생에 의미는 없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생에 의미는 없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1478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qJi_96B1i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개인적으로, 이 동영상으로, 나카노 노부코가 말하는 일은, 알 것 같았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에 있어서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일을 좋아하고 좋아해서 견딜 수 없는 사람은 아무리 일해도 본인은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해, 반대로 수입은 적당히에서도 프라이빗(사생활)의 시간을 소중히 하고 싶은 사람도 있다(물론, 능력이나 재능이 있다 사람은, 노동 시간이 짧아도, 생산성을 높이거나 돈을 많이 낳는·벌 수가 있다)」

「삶의 방법의 하나의 예로서 나의 친한 친구 부부로, 부부 맞벌이로, 두 사람 모두 세무사로, 는 (안)중등, 두 명모두, 아이는 만들지 않는 주의로, 아이는 있지 않고, 적당히 일의 양을 억제하고, 둘이서 온 세상 온갖 곳에 해외 여행 마구 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그 님삶의 방법도 하나의 삶의 방법으로 해 라고 생각합니다.

또, 지금은, 교제(교류)는 없습니다만, 내가 아직 20대가 젊은 무렵, 인생의 대선배로서 귀여워해 받고 있던, 변리사의 남성이 있습니다만, 그 쪽은, 기혼으로, 부인은 전업 주부로, 아이가 있습니다만, 당시 , 단기 집중형으로 일을 해(그래서 도, 돈을 많이 벌고), 일년중, 매우 긴 기간을, 가족이나 친구들과 마구 놀고 있었던 w(차는 당시 벤츠를 타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자신의 일을, 노력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운의 좋은 점에 대해서( 나는 운이 좋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A0wCO3Bh7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실질 14분 24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꽤, 나의 생각에 일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입니다.

「의사는, 머리가 좋은 것뿐에서는 안되고, 손재주가 있음도 필요하네요(특히, 치과의무슨경우).이것은, 그렇게 옛 이야기는 아닙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5년전 정도일까), 가벼운 충치가 되어 버리고(아이때 이래의 충치로, 어른이 되고 나서 유일한 충치), 나의 거리의 치과 의사로, 충치의 치료의 담당은, 그 때, 우연히, 돕는 사람인가 연수나 무엇인가로, 일시적으로, 그 치과 의사로 일하고 있던, 눈이 구리로서 첩모가 길고, 콧날이 다닌, 호리호리한 진한 얼굴의, 조차 로 한 체형의, (이미지로 말하면, 은하 철도 999의 메텔이라고 한 느낌의 w) 미인의, 젊은 여성의 치과 의사에 걸렸습니다만, 곧바로 친해지고, 잘 말하면서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만(두 사람 모두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으로, 맛있는 불고기가게의 화제가 되어, 이번에 , 데려가 주세요라고 말해졌습니다만, 그것은, 여성의 친구를 늘리는 것이 귀찮았어로 스르?`오한 w), 잘못해 드릴을 가볍고 혀 에 대어져 버려, 가볍게 출혈해 버렸던 w( 나는, 그릇의 큰 신사이므로 w, 괜찮아라고 말해 받아 넘겼습니다만, 내심은, 좀 더 확실히 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위의 「」 안의 문장은,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있다 부분에, 강하게 관련지을 수가 있다고 생각하는 w 대답은, 고기가 좋아라고 하는 부분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4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인간은 원래 일부일처제가 아니야?전편→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8?&sfl=membername&stx=jlemon
인간은 원래 일부일처제가 아니야?후편→
/jp/board/exc_board_50/view/id/2704627?&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2018년 10월 12일에 간, 「이런 그와는 결혼하지 말아줘!」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10월 1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전에 kj에 간 투고에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이빨을 닦으면서 본 동영상입니다.그렇다 치더라도, 이 동영상의 작성자( 「브라이트 사이드」), 동영상의 업의 빈도가 격렬한 것 같네요.나는,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6개의 동영상(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한다)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좋아하게 되어 주도록(듯이) 거는 일은 할 수 있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12768/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T6fBKGUhu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vP7VJ4-f9a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you tube로, 「연하 그녀의 매력」으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






이상, 2018년 10월 12일에 간, 「이런 그와는 결혼하지 말아줘!」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투고문은, 2018년 10월 1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였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이 생각하는 서투른 남자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29202/page/3?&sfl=membername&stx=jlemon
밀러 뉴런→
/jp/board/exc_board_8/view/id/2715978/page/4?&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qowDA949B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의 분석이 올바른지 어떤지 모르고, 뭐, 놀이 정도라고 한 느낌으로 w 나는, 들어맞는 것과 들어맞지 않는 것이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일을, 불안을 안는 성격의 인물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낙천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합니다.또,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나쁘게 말하면, 야무지지 못한 면도 있는 w)도 있습니다만( 나의 경우, 혈액형은, B형으로, 행동·발언이 대략적인 경향이 있어요가(A형의 사람이 이락과 오는 대략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w), 그 한편, 나는, 극단적인 경우를 제외해, 타인의, 대략적인 행동·발언에도 관대하다 것으로, 나와 보내는 사람은 마음 편하다라고 말하는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까지나, 성격에, 야무지지 못한 면도 있다고 하는 이야기이며, 성격이, 전반적으로, 야무지지 못하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고, 옛부터, 정리 정돈이 골칫거리라고 말할 정도가 아닙니다 w 또, 나는, 심한 욕은 다하지 않습니다.그것은,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심한 욕을 대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해야 할 수록의 스트레스를 회피하는 능력이 뛰어난다고 하는 일도 있을지도 모릅니다.예를 들면, 대인관계에 대해서,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상대도, 자신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할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어 어느 쪽이 올바르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한, 서로의 가치관의 달라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거기서,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면, 무리하고, 가치관을 소매치기 대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의 시간과 노력의 낭비이며,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능한 한, 서로 관계를 가지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말하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스탠스(자세)입니다.나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업무상에 대해서는, 완전하게 무감정 대응,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관련되지 않게 하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나의 주위에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만이 남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나의 주위에 대하고, 성격이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0이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다행스럽게, 나는, 가족·친척에게도 풍족하고 있고, 가족·친척중에도,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또, 나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단독주택 생활이므로, 거주자는, 서로 개인주의.번거로울 의무적인 근처 교제나 반상회의 교제등도 없습니다(따라서, 근처에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란, 관련되지 않는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이하, 당분간, 2018년 9월 2일에 간, 「EQ(마음의 지능지수)가 높은 사람의 공통점 」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9월 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어제의 저녁 식사는, 그녀와 나의 거리의 이탈리아 요리 레스토랑의 하나로 먹었습니다만, 그 때에, 조금 EQ의 화제가 되고(덧붙여서, 그것까지, 나는, EQ라고 하는 말 정도는 (들)물은 일이 있었습니다만, EQ의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EQ가 높은 것이 아닐까 칭찬할 수 있니?했다.나는, 그녀에게, EQ가 높다고,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라고 (들)물었습니다만, 그녀는, (그녀는, 내가, EQ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생각한 것 같아서 ), 설명하는 것이 귀찮다고 한 느낌으로, 한마디에서는 설명 할 수 없다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설명하는 것을 생략 했던 w 덧붙여서, 나는, 바보같습니다만 w, 그녀는, 머리가 좋습니다(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만).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31WhINSvII?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그녀가, 지금, 조금, 샤워하고 있는 동안에(밤샘해서 되지 않습니다 w 이렇게 말하는지, 이제(벌써) 아침이나 w), you tube로, EQ로, 검색해 나오고, 조금 본 동영상 w 응 아무쪼록인? 내가, EQ가 높았으면, 수입면등에 대하고, 더 인생, 성공하고 있던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만 w



이상, 2018년 9월 2일에 간, 「EQ(마음의 지능지수)가 높은 사람의 공통점 」이라고 하는 투고(투고문은, 2018년 9월 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의, 재투고였습니다.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부자가 되는 방법?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부자가 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08609/page/5?&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dy4suT3SR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무엇이다, 이 컴퓨터 보이스는이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조금 전에, 고민판으로, 다른 분이, 머리의 좋은 사람에게 관련하는 투고를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youtube로, 「머리가 좋은 사람」으로 검색하고, 나오고, 적당하게 본 동영상.뭐, 놀이 정도라고 한 느낌으로.나는, 자신의 일을 바보같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바보같은 원인은, 식생활에 의한 것일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또,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 실은, 나는, 꽁치·정어리의 구이는, 싫지도 않지만, 그렇게, 좋아라고 하는 것도 아니다고 한다( 실은, 생의소를 구운 소의 구이는 싫다.열림을 구운 것은, 그저 좋아하지만).좋아하는 일식은, 스시·튀김·샤브샤브·스키야키·생선회등.밥식 있어가 아니고, 반찬 먹어.소금 결말의, 맛있음은 알지 못하고.밥이 없으면 빵을 먹으면 되지 않아,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않아(술꾼이지만 단 것도 좋아해 w)라고 한 느낌.친구등으로부터, 가끔, 너는 일본인인가?이렇게 말해지는 w 그런 일 없다고 생각하지만.소바도 좋아하고 w」


덧붙여서, 나는,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든가 말하지 않는 주의이며, 나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 세상에는, 자기보다도, 머리의 좋은 사람들은, 얼마 들이라도 있으면 냉정하게 인식하고 있는(느끼고 있다)가 고로,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고 하는 말 혹은 그러한 취지의 말을 사용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신중하게 판단합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덧붙여서, 나는, 자신의 일, 스스로 바보같다고 생각하므로, 타인이, 나의 일, 아무리 바보라고 해도 신경이 쓰이지 않습니다만(기분을 해치거나·화낼 이유도 없고, 화내는 필요성도 느껴지지 않고, 기분을 해치거나·화내는 일은 없습니다만), 만약, 만일, 나의 일을 바보같다고 하는 사람이 있고, 그 사람이, 자신의 인생에 어떠한 불만이나 스트레스를 안거나 느끼거나 하고 있는 것이라면, 바보의 나조차,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다이니까, 그 현있어 머리를 사용하고, 그 사람의 인생, 자기 자신으로, 어떻게든 안 되는 것인지?(와)과 신기하다에는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aMo4pc07-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11월 6일에 업 된 동영상같습니다.전에 kj의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어제 밤,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8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여성의 호감도를 내리는 NG습관 3선→
/jp/board/exc_board_8/view/id/2748007?&sfl=membername&stx=jlemon
미인에게 인기있는 남자는 일을 할 수 있다던데 사실?→
/jp/board/exc_board_8/view/id/2737756/page/2?&sfl=membername&stx=jlemon
남성이 단 것을 좋아하는 일→
/jp/board/exc_board_8/view/id/2735375/page/2?&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성격은 「좋아하는 여성의 외형」으로 밝혀져? 」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성격은 「좋아하는 여성의 외형」으로 밝혀져?→
/jp/board/exc_board_8/view/id/2731011/page/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1VduoxCJbeY?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가슴이 큰 것이 컴플렉스였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00312/page/3?&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하고 있습니다만,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에 묵는다고 하는 교제 형태가 되어 있습니다만, 그 일이, 사시사철(쭉) 둘이서 살고 있는·보내고 있는 일과 달리, 두 명의 관계의 신선함을 유지하는 일에 기여하고 있다고 하는 면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당분간, 2018년 8월 18일에 간, 이하의 참고의 투고, 「입는 우산」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8월 18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입는 우산」→
/jp/board/exc_board_8/view/id/2694001/page/6?&sfl=membername&stx=jlemon





어제, 일을 끝낸 후, 선술집에서 마셔, 우리 집에 돌아온 후,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를 했을 때에, 그녀가, 보내 온 사진(차용물 사진)입니다 w 의외로 싼 것 같습니다 w 이번, 둘이서, 오키나와에서, 시카약크 할 때에, 양산으로서 어떨까와의 일입니다 w 뭐, 그녀는, 실제로 실행으로 옮길지 어떨지는 별도로(라고 말하는지, 통상, 실제로 실행으로 옮길 생각은, 전혀 없게 개그로 말합니다만 ), 발상이 유머가 있어, 독창적인 면이 있어요.


덧붙여서, 그녀는, 어제, 닛센(통판)에서, 새로운 속옷을 구입했다고 합니다 w


이하 4매의 사진의 속옷(사진은 차용물)을 구입한 것 같습니다.


사진 이하 3매.색은, 로즈와 퍼플.


















색은, 블랙(에로인 나로서는, 팬티의 면적은, 더 작은 것이 기호 w)




이번, 또, 그녀와 함께 선택하고, 다소, 값이 쳐도 괜찮기 때문에 w(거기는, 돈을 아까워하지 않는 w), 나취향의 속옷을 사 주자 w


이상, 2018년 8월 18일에 간 투고, 「입는 우산」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투고문은, 2018년 8월 18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이었습니다.



이하, 당분간, 2018년 8월 22일에 간, 「승부 속옷&탐색자의 기록」이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문은, 2018년 8월 2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8hu1YED2p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탐색자의 기록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현재, 그녀가, 한 명때, 열중해서 하고 있는 게임입니다.나는, 게임은 흥미가 없고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이 게임은, 어떤 게임인가, 전혀 모릅니다.단지, 세계관의 분위기는, 좋을 것 같네요.





나는 여성의 속옷은 흑을 좋아해 w 그녀(지금의 그녀)는 흑도 가지고 있습니다만, 승부 속옷은, 나의 취향(흑)에 좌우되지 않고, 다양한 색의 것을 입는 w


조금 전,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한 곳, 그녀는, 또, 닛센(통판)에서, 새로운 속옷을 구입했다고 합니다만, 구입한 속옷이, 매우 나취향의 승부 속옷이었습니다 w 덧붙여서, 닛센(통판)의 속옷은, 생각보다는 싼 것 같습니다.



이번, 그녀가 구입한 속옷 세트(사진은, 차용물).



이하, 덤.에로이야기이므로, 열람 주의.


그녀, 또는, 아내에게,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해 받고, 요리를 만들어 받고, (그녀, 또는, 아내에게,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해 받고), 그녀, 또는, 아내와 부엌(kitchen) 등에서, 사이좋게 지내는(sex등 한다) 일은, 일본의 남성의, 스테디셀러(흔한), 즐거움이 되고 있습니다 w 나도, 지금까지, 교제해 온, 모든 여성에게(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현재의 그녀를 포함하고,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해 받고, 요리를 만들어 받은 일이 있어, 또, 지금까지, 교제해 온, 모든 여성(현재의 그녀를 포함한다)과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해 받고, 부엌(kitchen) 등에서, 사이 좋게(sex등 ) 한 일이 있어요.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는, 일반적으로, 일본의 여성은,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에게, 부탁받으면,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을 위해,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하고, 요리를 만들어 줍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는, 자신이 교제하고 있는 남성(당시의 나)을 위해,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하고, 요리를 만들어 주는 일을 싫어하는 여성은 없었습니다만, 물론,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이기 때문에에서 만나도,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하고, 요리를 만들어 주는 일을 싫어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하고, 요리를 만드는 일을 강요하는 일은(무리하고, 알몸으로, 에이프런(apron)만 착용해 받고, 요리를 만들어 받는 일은), 절대로 하지 않습니다.


사진 이하 9매.전에 kj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러브호텔(love hotel)의, 키친(kitchen)을 테마로 한 객실.






























이상, 2018년 8월 22일에 간, 「승부 속옷&탐색자의 기록」이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투고문은, 2018년 8월 22일의 투고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였습니다.



이하, 당분간, 2018년 10월 20일에 간, 이하의 참고의 투고, 「불알 곳간」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불알 곳간→
/jp/board/exc_board_8/view/id/2733053/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덤 1.기본적으로, 7월에 간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사진 이하 2매.그녀는, 고양이를 좋아하는 일로부터, 그녀가 보고 즐기기 위해, 우리 집에 놓여져 있는, 고양이의 사진집의 책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euybLOC2m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미소녀 전사 세일러 문(Sailor Moon)(제1기)(1992년부터 1993년).내가 고교생의 무렵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입니다.소녀 전용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입니다만,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었던 w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적당하게 잡다한 J-pop→
/jp/board/exc_board_2/view/id/2572135?&sfl=membername&stx=jlemon


미소녀 전사 세일러 문(Sailor Moon)(제1기)(1992년부터 1993년)는, 나는, 보고 있었다고는 말할 수 있어 스토리나 설정은, 거의 기억하지 않습니다만, 미소녀 전사 세일러 문(Sailor Moon)의 주인공의, 츠키노 토끼(tsukinousagi)는,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를 기르고 있습니다만, 일본에서는, 사춘기·청춘기의 소녀와 애완동물이며, 소녀의 파트너인 집고양이(기르고 있는 고양이) 의 편성은, 만화·애니메이션(anime)의 세계에서 볼 수 있는 대로, 흔히 있음의 일입니다 w


나의 지금의 그녀도 예외가 아니고, 사춘기·청춘기의 소녀 시대(중학생·고교생 시대)를, (그녀의) 친가에서, 애완동물이며, 파트너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와 보내고 있었다고 하는, 웃어 버리는, 정말로, 그림으로 그린 듯한, 전형적인 패턴입니다 w 덧붙여서, 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는, 아직, 그녀의 친가에서 살아 있습니다.


이하, 나의 지금의 그녀가, 지금까지, 나에게 이야기해 준, 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와의, 그녀의 사춘기·청춘기(중학생·고교생 시대)의 에피소드중에서, 하나 소개합니다.


그녀가, 고교생때, 그녀가,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방에서, 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와 함께, 초(candle)의 불길을 크게 하거나 작게 하거나 해 놀고 있던 곳, 그녀도, 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도, 호기심으로, 흥미진진으로, 초(candle)의 불길에 얼굴을 접근하고, 초(candle)를 들여다 보고 , 초(candle)의 불길이 생각했던 것보다 도, 커져 버려, 그녀가 당황해서, 초(candle)에 물을 걸면, 초(candle)의 기름?(와)과 물이 반응해 버려, 초(candle)의 불길이, 방의 천정 근처까지, 타올라, 그녀도, 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도, 매우, 놀랐다(놀랐다) 것입니다만, 그 검은 고양이(검은 고양이)는, 놀랄 정도로, 일순간중에, 무서운 도약력으로, 뛰어 올라, 천정 가까이의, 높은 가구(책장?)의 위에, 뛰어 올라탔다고 합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애완동물의 고양이의 추억→
/jp/board/exc_board_50/view/id/2603972/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2018년 10월 20일에 간 「불알 곳간」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도쿄의 내가 사는 구의 이웃의 구의 맨션에 혼자 생활 하고 있습니다만, 1주간에, 1일부터 3일 정도,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에 묵는다고 하는 교제 형태가 되어 있습니다만, 그녀는, Nintendo Switch를 가지고 있고, 이하의, 「고양이·트모」는, 가까운 시일내에, 나에게, 살 예정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는 게임입니다.그녀는, 게임은,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만, 취미라고 말할 수 있는만큼은,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그녀는,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나와 보내는 일을 즐겨, 기본적으로, 게임은 하지 않기 때문에, 잘 모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a_WOj8Lbt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LCZ0S7J9b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 동영상은, 길고, 귀찮아서, 최초의 5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비교적 최근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689592?&sfl=membername&stx=jlemon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큰 가슴의 여성은 잘 나가는 여성 w→
/jp/board/exc_board_8/view/id/2738407/page/2?&sfl=membername&stx=jlemon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7?&sfl=membername&stx=jlemon
Samorost 3 →
/jp/board/exc_board_14/view/id/2678041?&sfl=membername&stx=jlemon
나고야양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70?&sfl=membername&stx=jlemon
GINZA SIX/고양이·트모→
/jp/board/exc_board_8/view/id/2747487?&sfl=membername&stx=jlemon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sfl=membername&stx=jlemon
긴자의 여성들에게 (들)물은 3고남성과 4저남성 어느 쪽이 좋아? →
/jp/board/exc_board_8/view/id/2746351?&sfl=membername&stx=jlemon
인도어파·아웃도어파? →
/jp/board/exc_board_8/view/id/2745977?&sfl=membername&stx=jlemon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sfl=membername&stx=jlemon
아름다운 사람에게는 단계가 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sfl=membername&stx=jlemon
뜻밖의 곳에서 오키나와의 할로윈→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sfl=membername&stx=jlemon
긴자의 여성들에게 이야기를 (들)물어 보았다 →
/jp/board/exc_board_8/view/id/2740395?&sfl=membername&stx=jlemon
고양이의 에스테틱/두의 좋은 점은 어머니를 닮아? →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8?&sfl=membername&stx=jlemon
메이테르코스프레&귀찮은 사람이 얽힐 수 있었던 때의 대처법 →
/jp/board/exc_board_8/view/id/2739797?&sfl=membername&stx=jlemon
할로윈/성공할 수 있는 녀석은 00을 좋아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38124/page/2?&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50 自信をつけたいと頑張るから jlemon 2018-10-01 568 0
449 一昨日の夕食等 jlemon 2018-10-01 450 0
448 北欧料理 (2) jlemon 2018-09-29 683 1
447 幸せに楽に生きるには (5) jlemon 2018-09-28 799 0
446 スウェーデン刺繍 jlemon 2018-09-27 743 1
445 ミラーニューロン jlemon 2018-09-27 1017 1
444 日光ハイキング jlemon 2018-09-24 588 1
443 グラスホッパーの作り方 (1) jlemon 2018-09-23 832 1
442 祭りの林檎飴 (5) jlemon 2018-09-22 521 1
441 The Beatles - Something(追加動画あり) (1) jlemon 2018-09-22 598 0
440 Perfume新曲 (1) jlemon 2018-09-22 578 0
439 好きになってもらうように仕掛ける事はできる? (2) jlemon 2018-09-21 866 0
438 東京ディズニーランドの食べ物例 (5) jlemon 2018-09-21 647 0
437 秋の味覚(松茸)(投稿文閲覧注意)w (13) jlemon 2018-09-20 612 0
436 J-pop:安室奈美恵-「Baby Don't Cry 」 jlemon 2018-09-19 455 0
435 最後の恋にしようと思えた女性の特徴 (5) jlemon 2018-09-16 957 0
434 沖縄(okinawa)海想(kaiso) jlemon 2018-09-15 524 0
433 イケメンとばかり付き合う女子の本音w jlemon 2018-09-14 645 0
432 東京 jlemon 2018-09-13 544 0
431 J-pop:frederic(フレデリック) jlemon 2018-09-13 4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