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女性が髪を触る心理って? この動画は、you tubeでしか見られないようですね。前に行った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て、さっき、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コンピューターボイスが、うざったいですねw 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アップした8つしか見ていません。


参考に、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中学の頃の話ですが、私の事を好きな女の子(背がある程度あり、濃い顔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可愛い女の子でした)が、教室の席が、少し離れた私の横の席になり、机に突っ伏して横向いて、授業中ずっと私の横顔を見ているものだから(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性格も良くスポーツもとても得意であったのですが、不良(学年(中3の時は校内)トップ3に入る女子の不良w)であったので勉強は出来ませんでしたw)、勉強の集中に若干の支障をきたしましたw 結局、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もいいなと思ってはいたのですが、別の女の子の方がより好きであ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て、より好きだった方の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例えば、上の話の、私に告白した女の子は、よく、自分の髪をいじくりながら、私の顔を見ていましたw


確かに、昔から、女性は、私の前で、髪を触る仕草を、よくしますが、一般的に、女性が、自分の前で、髪を触る仕草をしたからと言って、全て、自分に好意があると考えるべきでは全くないと思います。


男性は、女性が、自分に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事に関して、良く(自分に都合の良いように)解釈し、勘違いし易い傾向があります。私が、女性の心理を語ってどうす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がw、昔から、男の友人や知り合いの、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私が、「いや、それ勘違いだから」と、実際に突っ込みを入れたり、心の中で、突っ込みを入れたりする事は、少なくありませんw


また、私は、昔から、実生活において、男の友人や知り合いから、恋愛の相談を受ける際には、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ニュアンスの、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厳し目に回答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そうした方が、実際に、その男性の勘違いだった場合は、その男性が傷つく度合いを少なく抑える事が出来ますし、逆に、その男性が、私に相談する前に、そう思っていた通りに、女性が、その男性に好意を持っていた場合は、その男性の喜びが、増すからです(何れも、厳し目に言っておいて、その男性にとって悪い事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



そうした事は、もちろん、私のkjのレスにおいても、反映されています。


参考に、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 17-10-24 12:45

私の今の時点の真面目な回答として。。。

マリコさんは、仕事は出来ないかもしれませんが、おそらく、(意識的か無意識的かに関わらず)手練手管に関しては優秀な方の女性です。

人生色々、人を取り巻く人々や環境も様々です。様々な方の意見を参考にしながらも、マリコさんの方から告白して来ると言った事でもない限り、判断を下す時は、Dartagnanさんを取り巻く人々や環境を十分に考慮して、冷静になって判断を下して下さい。

私の個人的な意見としては、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が幸せを掴むまで、理性の面ではむしろマリコさんとの手練手管のやり取りを楽しむ位の気持ちで、そして感情の面ではマリコさんとの距離感や一緒に過ごす時を十分に楽しむ位の方が良いような気がします。

もしマリコさんの方から告白して来る等の事が生じた場合には、気軽に生活板又は悩み板で相談すると良いと思います。私は妻子を持った事がないので良い回答が導き出せないと思いますが、おそらく他の方々が様々な意見を下さると思います。」


「17-10-25 07:23

Dartagnanさん、それを聞いて個人的に安心しました^^ 気が向いた時しかコメント(レス)致しませんがw(申し訳ありません)、引き続き、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のユーモア溢れる文、楽しんで拝見させて頂きます^^

出来たら、Dartagnanさんが少し悔しい思いをしながら、マリコさんの幸せを祈りつつ、マリコさんの幸せを見届ける最終回まで見てみたいような気もしますw それまで、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が共有する、(深入りはしない)人生の楽しい時間を陰ながら応援していますw そして、マリコさんの幸せを見届けたのならば、Dartagnanさんは、既に見付けてらっしゃる御自身の幸せを引き続き大切にして下さい^^」


「 17-11-03 00:01

私の経験からすれば、「好きです」の告白に関しては、この傾向は当てはまりませんが、女性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と、一緒に、夕食を取ったり、カラオケをしたり、お酒を飲んだ後、どうしても一夜を一緒に過ごしたい場合は、女性は、実質的には攻めの立場でも、形式上は、「お誘いを受けたから、お受けしましょう」と言う受け身の立場になる事を好むので、男性に対して今日は帰りたくないオーラを全面的に出して、何とかして男性に、一夜を一緒に過ごそうと言う誘いの言葉を引き出させようとする女性が大多数派で、「帰りたくない」と男性にストレートに言う女性は少数派ですw

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対して「好きです、今日は帰りたくない」と言う事は、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告白した事と同然であるので、これは、Dartagnanさんの、「悩み板初投稿 」投稿の、レス(回答)で私が述べた通り、私には手に負えない質問(相談)です。

一方、「帰りたくない」と言う言葉だけであるのならば、もし、私がDartagnanさんであるのならば、(Dartagnanさんには大切な守るべきものがあるので、Dartagnanさん御自身も一線を越えてはいけないと分かっているはず)、その日は、とりあえず、マリコさんに「マリコさんは、もっと自分の事を大事にして欲しい。マリコさんの事を大事に思っているからこそ、そう思うんだよ」と言って、マリコさんを丁寧に帰し、その後、冷静になって、ゆっくりと(少なくとも、2、3日位かけて)、その後どうするのか改めて考えると思います。

とっさに適切な考えが思い浮かばない場合は、あえて考えるのを先延ばしにし、冷静になって、ゆっくりと考えてみると、案外良い考えが浮かんだりする物です。

ちなみに、私の推測からは(推測が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これから先は、どうなるのかは分かりませんが、少なくとも現時点においては、まだ、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の関係性が、そのような急展開を見せる可能性は低いと思います。」



「 17-11-04 00:43

前述の通り、私の推測からは(推測が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少なくとも現時点においては、まだ、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の関係性が、そのような急展開を見せる可能性は低いと思いますが、これから先は、まだどうなるかは分かりませんし、将来、Dartagnanさんとマリコさんの間にそのような展開が生じた時は、Dartagnanさんの仰る通り「普段からきちんと考えていないと、とっさの時に正しい事ができないだろう」と私も思うので、時間にゆとりがあるのならば、考えておいて損はないと思います。

その事は、Dartagnanさんにお任せして、書き始めたら長文になってしまって大変申し訳ないのですが、下の、Dartagnanさんの、「同じ職場のマリコさん」投稿で、追加のコメントを足しました。とても長文なので、読んで頂けるだけで有り難く、それに対する返事はいりません。「お前ああやって彼女を連れ歩いてどうする気だとか言われる展開もあり得ま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実は、怖いのは、Dartagnanさんの同性である男性社員のDartagnanさんに対する目よりも、マリコさんの同性である女性社員の、マリコさんに対する目だったりします。その事に関連する事項についても、下の、Dartagnanさんの、「同じ職場のマリコさん」投稿での、追加のコメントの中で述べています。」

Dartagnanさんの、「同じ職場のマリコさん」投稿の私のコメントについ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以下の参考の投稿(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の中程に、以下、「」内。私の懐かしいレスで、Dartagnanさんが、まだマリコさんと知り合って、それ程、経っていない頃(2017年の10月に)、まだ、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の直接の部下・後輩だったというか、同じ職場の部下・後輩?であった頃に、Dartagnanさんが、「悩みの相談」掲示板にアップされた投稿における、私のレスですという形で書い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男女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2?&sfl=membername&stx=jlemon


「 17-11-04 01:02

さっぱりとした回答で安心したと同時に、マリコさんシリーズの読者としては少々面白味はないなと思いましたw(ごめんなさいw)。

書き始めたら長文になってしまって大変申し訳ないのですが、悩み板の、Dartagnanさんの、「同じ職場のマリコさん」投稿で、追加のコメントを足したのですが(とても長文なので、読んで頂けるだけで有り難く、それに対する返事はいりません)、追加のコメントの内容の中の、極一部は(ほんの極一部ですが)、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と疑似恋愛がしたいと言う前提で書いていますw(追加のコメント文を作成したのは、この投稿を見る前であったのでw)」。


「17-11-04 07:56

生活板にも同じ内容の事を書きましたが。。。今まで、マリコさんシリーズを拝見して来た限り、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対し、通常の職場の男性よりも好意を抱いている事は紛れもない事実です。ただし、私の推測からすれば(推測が外れ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その好意(マリコさんのDartagnanさんに対する好意)が現時点においては将来恋愛感情に発展するかどうかと言うのは、まだまだ分か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

時々妬いたような行動>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が無意識的に見せる手練手管の一つでもありますw それも含めてマリコさんとの関係性や距離感をお楽しみ下さい^^」


「17-11-04 07:18

Dartagnanさん、今まで、マリコさんシリーズを拝見して来た限り、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対し、通常の職場の男性よりも好意を抱いている事は紛れもない事実です。ただし、私の推測からすれば(推測が外れ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その好意(マリコさんのDartagnanさんに対する好意)が現時点においては将来恋愛感情に発展するかどうかと言うのは、まだまだ分か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

エレベーターでマリコさんと私の昔の職場の女性と私の三人で乗り合わせて、私がその元同僚に話しかけていたら明らかにマリコさんが不機嫌そうな表情をしていたのです。>私の経験からすれば、女性が(特に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が)、無意識的に見せる軽い嫉妬であり、女性の(特にマリコさんタイプの女性の)、ごくごく自然の行動です。

もう少し一緒に歩けるのだからここで地下鉄方面に行かないでと言わんばかりに引き留めるようなそぶりを見せた>その日、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との食事を楽しんだのならば、Dartagnanさんとの、もう少し楽しい時を過ごしたいと言う気持ちの表れであり自然な行動の範囲内です(その日、マリコさんが帰りたくないと言う気持ちの表れ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

私は明らかに彼女を意識>そうそう、マリコさんシリーズは、これがないとw


引き続きマリコさんシリーズ楽しんで拝見させて頂きます^^ 気が向いた時しかレス致しませんがw(ごめんなさい)。」



「17-11-04 08:59

そうです^^ マリコさんの仕事の指導の件に関してはまた別の問題として置いといて、まさに、過去に、私がDartagnanさんの悩み板の投稿において、以下のようにレス(回答)した通りです^^

「私の個人的な意見としては、Dartagnanさんは、マリコさんが幸せを掴むまで、理性の面ではむしろマリコさんとの手練手管のやり取りを楽しむ位の気持ちで、そして感情の面ではマリコさんとの距離感や一緒に過ごす時を十分に楽しむ位の方が良いような気がします」。

でも、もし、マリコさんがDartagnanさんに恋愛感情を抱いてしまったのならば、ごめんなさい。「jlemonさんが、あの時、あんな事言ったからだ」等と言わないでくださいw」




以下、「」内。2018年5月24日の、「悩みの相談」掲示板の、韓国の男性の恋愛に関する相談の投稿です。


「こんにちは.

日本人女性と電子メールをやりとりしていますよ...

相手がメール終わりに with loveとたまに書いてくれています.

日本では普通どの位意味でしょうか?

韓国なら単純な好感以上の意味なので..

相手に間違いをするようになるか心配です.

お願い致します.」


以下、「」内。上の投稿に対する、私の回答です。


「 18-05-24 21:36

女性によるので、何とも言えないと思います。まあ、○○さんは、相手の女性が、挨拶程度に使っていると捉えておけば、少なくとも、その件に限って言えば、○○さんにとって悪い事はないでしょう。」


「18-05-25 00:31

○○さんが、その女性の事が好きで、その女性と交際したいと思っているのならば、○○さんがとるべき行動は、別の話です。

前に、他の韓国の方の、「悩みの相談」の回答でも同様の事を書きましたが、メールやラインのやり取りも含めて、その女性の話や悩みを、よく聞いてあげて、共感してあげましょう。そして、その女性と、何回か二人きりでデートをし、これは行けそうだなと思ったら、その女性に告白してみましょう。」


「18-05-25 00:57

その女性の話や悩みを、よく聞いてあげて、共感してあげて、その女性に高い好感が得られている事を実感したのならば、その女性との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その女性に、ちょっとした花を渡すのも有効かと思います(もし、日本の男性ならば、少し大袈裟だと捉えられて、逆効果になる可能性がありますが、それを外国人である、○○さんが行えば、ある程度、高い効果は期待出来ると思います。だだし、 ○○さんが、その女性に既に高い好感が得られている事が前提です)。だだし、これも、もちろん、女性によるので、それによって、○○さんが失敗しても、一切、責任は負いませんw そして、もし、 ○○さんが、その女性と交際する事になったら、○○さんは、その女性の事を、しっかりと大切にしてあげ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人生が分からない・何の為に生きて行くのか (私の過去の、他の方の、「悩みの相談」掲示板の投稿の、回答集の投稿です)→
/jp/board/exc_board_8/view/id/2753119?&sfl=membername&stx=jlemon









ツンデレカフェって、こんな感じなのかw 私は、ツンデレカフェというか、メイドカフェに訪れた事がないので、分かりませんが。小籔、面白いw









以下、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ハンサムからブサイクに整形する男の話」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ハンサムからブサイクに整形する男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741091/page/2?&sfl=membername&stx=jlemon



前に行った、「AKBにいそうは侮辱w!?」と言う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

以下、参考の投稿。

AKBにいそうは侮辱w!?→
/jp/board/exc_board_8/view/id/2588263/page/1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上の「AKBにいそうは侮辱w!?」と言う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


「Dartagnanさん、私はAKB等には興味がありませんが、秋元康やAKB等をプロデュースする人達は、スタイルも含めて現実的にこれ位の水準の美人・可愛い子が一番男子受けする・男子にモテると言う事を分かっているのだと思います。

仮に、動画の中村アン(私は中村アンについても詳しくないので、今、ちょっとwiki見て調べたら、東京の下町の深川出身。東洋英和女学院大学卒業。中村アンという芸名ですが、ハーフ等では全くないようです)と一般人のカメラアシスタントの女の子が高校の同じクラスにいたとし、性格を別とし外貌だけで判断するのならば、どちらがより一般に男子受けし男子にモテるのかと言うとカメラアシスタントの女の子の方のような気がしますw」


「Dartagnanさん、それでいいんだ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美人で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高嶺の花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そうでない場合もあるけどw)。」



以上、前に行った、「ハンサムからブサイクに整形する男の話」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美しい人には段階がある→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page/2?&sfl=membername&stx=jlemon
意外なところで沖縄のハロウィ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しばらく、2018年10月10日に行った、「気まずい空気」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す。




これは、下積み時代の、ZARD(坂井 泉水(sakai izumi)さん)。











以下2つ。ZARD-「眠れない夜を抱いて」(1992年)。私が、高校生の頃の、ヒット(hit)曲です。ZARDは、別に、ファン(fan)でも何でもありませんでしたが、90年代のJ-popの象徴として、印象には残っています。





冒頭の会話が、気まずい雰囲気ですねw  ちなみに、私は、根本的には、シャイ(shy)な性格ですが、昔から、実生活において、坂井 泉水(sakai izumi)さんのような暗い性格タイプの?(ごめんなさい)美人さんを、初対面において、(会話の中で)おどけたりギャグを混ざたりして、短時間で、リラックスさせたり(心を和らげたり)心を開かせるのも割りと得意ですw












こちらは会話は、動画の後の方。こちらの方がリラックスしている感じかな。ちなみに、車の話になっていますが、通常は、メンヘラ系の女の子・女性と頭が悪いという趣旨の言葉は本当に使いたくないのですが(下の補足説明参照)賢くないDQN系の女の子・女性を除いてw、女性は、オラオラ系の運転をする男の車の助手席に乗るのは、恐怖感を感じて好まないと思いますw

頭が悪いという趣旨の言葉は本当に使いたくないのですが:私は、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か言わない主義であり、私は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自分の能力に関して、至って冷静に、客観視出来ていると思い、世の中には、自分よりも、頭の良い人々は、幾らでもいると冷静に認識している(感じている)が故に、人に対して馬鹿とかアホと言う言葉若しくはそのような趣旨の言葉を使う事に関しては、非常に慎重に判断します。


以下、「」内。私の過去の投稿から、私の自動車の運転に関する文。


「私は、大人の男性の、たしなみ(作法)として、女性を助手席に乗せて自動車を運転する場合、俺の自動車は偉いんだぞ的な傲慢な運転や俺の自動車は速いんだぞ的な運転テクニック自慢の運転をするよりも、隣りに乗っている女性を大切に思い、乗り心地の良い運転・安全運転を心掛ける方が、はるかに格好良いと思い、実際に、女性を助手席に乗せて自動車を運転する場合、その様な自動車の運転(隣りに乗っている女性を大切に思い、乗り心地の良い運転・安全運転)を心掛けています。それで、助手席の女性が寝てしまっても、御愛嬌と言った感じで暖かい目で見守っていますw(基本的に、誰でも、楽しく目一杯遊んだ後は疲れて眠くなるものです)」
















以下、おまけ。





小籔、面白いw



以下の文は、基本的に、私の過去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文です。


私は、高校時代(私の高校生活は)、爽やかな面も、あった事はあったのですが、素朴で、爽やかな青春と言うよりは、どちらかと言えば、(当時、当時の私と同じ位、程度の低かったw、友達達と共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私は、普通の、男女共学の高校に通っていて、学校内の、女の子達とも、仲良くしていたのですが)、よく、他の高校に通う、女の子達等と、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たりして、また、ここでは書けないような事をしたりして(人を傷つけるような事ではありません)、どちらかと言えば、都会の、荒くれた(率直に言ってしまえば、爽やかと言うよりも、どちらかと言えば、猥雑で、堕落して、馬鹿っぽい(馬鹿のような))高校生活を送っていましたw(まあ、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ちなみに、私も、当時、私と一緒に遊んでいた、悪友達(友達達)も、学校の先生の前では、優等生で(素直で、礼儀正しく、一般的には、学校内においては、学校の規則を、しっかりと守る生徒で)、親の前でも、一般的には、反抗期なんて言う物は、存在しない位、良い子(良い、子供)でしたw  また、私には2歳年下の弟がいるのですが、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や、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運動と言った面)に関して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私の親は、自由放任主義的な面があり、私の母は、私が、中学生・高校生時代、夜遊びをする際に、友達の家に泊まって来る等と言えば、深く詮索しませんでしたし、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w、そう言う意味では、ある意味、やり易かったですw(私は、遊び易かったですw)。

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

また、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一方、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昔から運が良いという事と、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人間関係における(まあ人間関係以外でも当てはまるのかな)危険回避能力が高い(人との無駄な・無益な争いは行わない事等)と言った私の性格の特性等があると思います)、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w

私は、中学1年生の時に、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う、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不良の女性)の、番長に、告白された(その番長と、その番長の、子分又は友人の、同じ中学校に通う不良の中学校3年生の女子中学生の、二人で、中学校の通学路で、待ち伏せされ、その番長に告白された)のに始まって、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ですw

私は小学生の時は、高学年になっても、まだ性欲には目覚め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異性に目覚めている部分はありました。

私は、小学生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小学校の中学年から高学年頃(特に、小学校の高学年頃)、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

以下、参考投稿。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7?&sfl=membername&stx=jlemon



しかしながら、私は、中学1年生の時、その、当時、中学3年生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美人で、背が高い、女優・モデル系の外貌の女性でした)に告白された際に、私は、その様な年上の女性に、告白される、心の準備が出来ておらず、又、まだ、あまり物事を、よく考えられない年頃であったと言うのもあり、咄嗟に、どうして良いか、全く、分からず、「今は、ちょっと付き合う事が出来ません」と断りました。その、スケバン(女性の不良)の番長とは、それ以来、何もあり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


前述のように、私は、若い頃、所謂、典型的な不良とは、むしろ、女性との絡みが多かったのですが、別な意味での、悪い友人(悪い友人達)との付き合いは、中学生の頃からあり、既に、中学生の頃から、渋谷での、ディスコ・クラブでの夜遊びの、デビューを果たしていました(本格的に、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するのは高校生になってからでしたが。。。)。




私の親戚に、元バリバリのヤンキーと結婚した女性がいますが(私のいとこの一人で、私の父方の叔父の三姉妹の次女)、(おそらく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ていない)専業主婦として、その夫・その夫との子供達と共に、幸せに暮らし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なので、私には、母方の、いとこはいません。


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当時、告白の手紙に関しては、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で対処していましたが、中には対処に困る手紙もありました。そうした対処に困った手紙の一つに、ある女の子から、定期的に、その女の子の自作の詩を書いた手紙を貰った事があります。詩の内容は、恋愛や告白を、ほのめかすような内容の物が多かったのですが、明確に、私に告白すると言った内容ではなく、また、その詩の良さも、よく分からず、対処に困りました。結局、手紙は受け取るが、詩の感想は言わずに、「ああ、読んだよ」と言った感じで、出来るだけ、冷たく、無感情に対応していたら、その内、手紙をくれなくなりました。どうして良いのか分から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個人的には、その対処がベストであったのかなと、今でも、思っています。



私の叔父(父の弟)は、子供が3人おり、何れも女性なのですが(全員(三姉妹とも)、既に結婚をし、子供がいる)、以下、その三姉妹の次女(以下、三姉妹の次女と書きます)の話です。

三姉妹の次女(私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は、調度、よく似ている顔と雰囲気の芸能人がおり、下で紹介する、LADYBABY(日本の、少女、二人組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の一人が、三姉妹の次女(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
LADYBABY-「参拝!御朱印girl」(2016年の終わり頃)。LADYBABYは、2015年頃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少女、二人組の、個性派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す。二人の内の一人(二人の内、若干(ほんの少し)、比較的、背が高い方の少女)は、(その様に見えませんが(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スペイン(Spain)系等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に見えませんが))、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と、スペイン(Spain)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様です(父親、又は、母親、若しくは、父方、又は、母方の、祖父、又は、祖母が?、フィリピン(Philippines)・スペイン(Spain)系の?様です)。私の父方の叔父には、3人の娘(女の子供)がいるのですが(私の父方の叔父には、男の子供はいない)、LADYBABYの二人の内、フィリピン(Philippines)系と、スペイン(Spain)系の血が混じっている方の少女は、その、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三姉妹の次女)の、少女の頃に、顔と、話し方が、よく似ています。








”>
2016年頃? 共演しているのは「生ハム(ham)と、焼き(yaki)うどん」という二人組の日本の個性派の女性アイドル(idol)歌手です(二人は元々東京の同じ高校に通う親友同士であったようです)。



三姉妹の次女とは、三姉妹の次女が子供の頃、ゲーム(game)等をして、よく遊び、三姉妹の次女が、子供・少女の頃、仲が良かったです(と言うか、かなり年下なので、(男の兄弟がいない事から)、年の離れた兄のような感じで懐か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が正しいかもしれません)。

私も、若い頃、遊んでいたので、人の事は、全く言えませんがw、三姉妹の次女は、高校生の時に、年上のbartender の男性と交際する等、中学生から20代の初めの頃、遊んでいる女の子でしたw(三姉妹の次女は、勉強に関しては、完全に放棄していると言うイメージでした)。私も高校生の頃、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する等、遊んでいたので、若い頃、遊んでいたと言う点に関しては、私と三姉妹の次女は、共通の香り(同じ性質)を感じますw ちなみに、勉強に関しては、私は、完全に放棄をする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w  ちなみに、私の弟は、若い頃、(サーフィン(surfing)・スケートボード(skateboarding)・スノーボード(snowboarding)を、よく、やっていて、そう言う面では(運動等の面では)、私よりも、活発でしたが)、私に比べれば、かなり真面目でした。

三姉妹の次女は、早く結婚をし(若い年齢で、結婚をし)、短期大学を卒業した後、割とすぐに(20代の初めの時に)、当時、20代の後半であった、自営業の家(小さな会社を営む家)の息子(父親の営む小規模会社の後継者(将来の経営者)として、父親の営む会社で働いているが、結婚してからは、実家とは、別の、一戸建て住宅で暮らしている)と結婚をし、現在は、二人の子供(男の子と、女の子)の母となっています。

以下、「」内。そんな三姉妹の次女の、小学生の頃の話です。

「給食の時間、三姉妹の次女の学校のクラス(class)の担任の先生(男性か女性か、聞いていないか、又は、聞いたが、どちらか忘れた)が、飲んだ、給食の、スープ(soup)に、異様な味と臭いを感じ、騒動になった。犯人は、発覚し(どのような経緯で発覚したのか、聞いていないか、この話を聞いたのが昔の話なので、聞いたが、忘れた)、犯人は、三姉妹の次女でした。三姉妹の次女は、前から、三姉妹の次女の学校のクラス(class)の担任の先生の事が嫌いで、その先生を懲らしめようと、その先生が飲む、給食の、スープ(soup)の中に、教室で、飼育していた亀の水槽の、水を入れたそうですw」。

この話を聞いた際に、三姉妹の次女の、普段、見せない、恐ろしい面を見た(聞いた)と言った感じで、「怖っ(怖い)!」と思いましたw



前述した、その三姉妹の次女の夫は、高校時代、(昔でいえば番長と言った感じでw)、地域をしめていた、バリバリのヤンキーであったようですw その三姉妹の次女の夫は、あまり会う機会はありませんが、今は、真面目で、部下達の面倒をみながら熱心に働いているようです。また、その三姉妹の次女の夫とその三姉妹の次女の子供達は、(やはり、あまり会う機会はありませんが)、意外と(意外とと言ったら失礼かw)、至って真面目な、子供達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その三姉妹の次女(私の父方の叔父の、私の、従妹(cousin)の一人。結婚式の時は、夫の、かつてのヤンキーの仲間・子分・後輩の男達が大盛り上げしていましたw 何だか神輿も出たw)は、毎年、家族で(夫・子供達と共に)、グアム(Guam)や東南アジアのビーチ(beach)リゾート(resort)、ハワイ(Hawaii)等の、海外旅行を楽しんでいると共に、毎年、家族で(夫、子供達と共に)、東京disney resortの直営ホテル(ディズニーアンバサダーホテル(Disney Ambassador Hotel)、東京ディズニーシーホテルミラコスタ(Tokyo DisneySea Hotel MiraCosta)、東京ディズニーランドホテル(Tokyo Disneyland Hotel)の何れか。何れも高級ホテルです)に連泊して、東京disney resort(東京disney landと東京disney sea)で遊ぶ事を恒例にする等しているようです。




以下、参考の投稿(私の、父方の伯母(私の父の姉)の系統の、私の、いとこに纏わる話等)。

幼稚園児の頃の号泣の記憶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3?&sfl=membername&stx=jlemon


以上、2018年10月10日に行った、「気まずい空気」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した。



以下、最近の投稿。

学校でモテる男子の行動5選/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接待があるとしたら→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sfl=membername&stx=jlemon
愚痴を言う男は嫌われる!/土曜の夜見た動画→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sfl=membername&stx=jlemon
男女の性欲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のイジリ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53210?&sfl=membername&stx=jlemon
美女が好きになる男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52710?&sfl=membername&stx=jlemon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이 머리카락을 손대는 심리는?/튼데레카페외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O_ecxmCUc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여성이 머리카락을 손대는 심리는? 이 동영상은, you tube로 밖에 볼 수 없는 것 같네요.앞에 간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고, 조금 전,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컴퓨터 보이스가, 귀찮네요 w 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올라간 8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참고에,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중학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키가 있다 정도 있어, 진한 얼굴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귀여운 여자 아이였습니다)가, 교실의 자리가, 조금 떨어진 나의 옆의 자리가 되어, 책상에 푹 엎드려 옆 향하고, 수업중 쭉 나의 옆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니까(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성격도 자주(잘) 스포츠도 매우 자신있었어입니다만, 불량(학년(중 3때는 교내) 톱 3에 들어가는 여자의 불량 w)이었으므로 공부는 할 수 없었습니다 w), 공부의 집중에 약간의 지장을 초래했던 w 결국,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도 좋다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만, 다른 여자 아이가 보다 좋아했어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고, 보다 좋아했던 분의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예를 들면, 위의 이야기의, 나에게 고백한 여자 아이 (은)는, 자주(잘), 자신의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려 리나 무늬, 나의 얼굴을 보고 있었던 w


확실히, 옛부터, 여성은, 나의 앞에서, 머리카락을 손대는 행동을, 잘 합니다만, 일반적으로, 여성이, 자신의 앞에서, 머리카락을 손대는 행동을 했다고, 모두, 자신에게 호의가 있다라고 생각해야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남성은, 여성이, 자신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자주(잘)(자신에게 형편이 좋게) 해석해, 착각 하기 쉬운 경향이 있어요.내가, 여성의 심리를 말해 어떻게 하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옛부터,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의,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내가, 「아니, 그것 착각이니까」라고, 실제로 공격을 넣거나 마음 속에서, 공격을 넣거나 하는 일은, 적지는 않습니다 w


또, 나는, 옛부터, 실생활에 대하고,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으로부터, 연애의 상담을 받을 때 ,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뉘앙스의,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엄 해 눈에 회답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러한 분이, 실제로, 그 남성의 착각이었던 경우는, 그 남성이 다치는 정도를 적고 억제할 수가 있고, 반대로, 그 남성이, 나에게 상담하기 전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던 대로, 여성이, 그 남성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었을 경우는, 그 남성의 기쁨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어느 쪽도, 엄 해 눈에 말해 두고, 그 남성에게 있어서 나쁜 일은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



그러한 일은, 물론, 나의 kj의 레스에 대해도, 반영되고 있습니다.


참고에, 이하 「」 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 17-10-2412:45

나의 지금의 시점의 성실한 회답으로서...

마리코씨는, 일은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아마, (의식적인가 무의식적인가에 관련되지 않고) 농간에 관해서는 우수한 분의 여성입니다.

인생 여러가지, 사람을 둘러싸는 사람들이나 환경도 님 들입니다.님 들인 분의 의견을 참고로 하면서도, 마리코씨로부터 고백해 온다고 한 일도 아닌 한, 판단을 내릴 때는, Dartagnan씨를 둘러싸는 사람들이나 환경을 충분히 고려하고, 냉정하게 되고 판단을 내려 주세요.

나의 개인적인 의견으로서는, Dartagnan씨는, 마리코씨가 행복을 잡을 때까지, 이성의 면에서는 오히려 마리코씨와의 농간의 교환을 즐기는 정도의 기분으로, 그리고 감정의 면에서는 마리코씨와의 거리감이나 함께 보낼 때를 충분히 즐기는 정도가 좋은 듯한 생각이 듭니다.

만약 마리코씨로부터 고백해 오는 등의 일이 생겼을 경우에는, 부담없이 생활판 또는 고민판으로 상담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나는 처자를 가진 일이 없기 때문에 좋은 회답을 이끌어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아마 다른 분들이 님 들인 의견을 주신다고 생각합니다.」


「17-10-2507:23

Dartagnan씨, 그것을 (들)물어 개인적으로 안심했습니다^^ 기분이 내켰을 때 밖에 코멘트(레스) 하지 않습니다만 w(죄송합니다), 계속해,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시리즈의 유머 흘러넘치는 문장, 즐겨 배견 하겠습니다^^

할 수 있으면, Dartagnan씨가 조금 분한 생각을 하면서, 마리코씨의 행복을 빌면서, 마리코씨의 행복을 지켜보는 최종회까지 보고 싶은 듯한 생각도 드는 w 그것까지, Dartagnan씨와 마리코씨가 공유하는, (관계는 하지 않는다) 인생의 즐거운 시간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고 있는 w 그리고, 마리코씨의 행복을 지켜본 것이라면, Dartagnan씨는, 이미 찾아내들 자신의 행복을 계속해 소중히 해 주세요^^」


「 17-11-0300:01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좋아합니다」의 고백에 관해서는, 이 경향은 들어맞지 않습니다만, 여성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과 함께, 저녁 식사를 배달시키거나 가라오케를 하거나 술을 마신 후, 아무래도 하룻밤을 함께 보내고 싶은 경우는, 여성은, 실질적으로는 공격의 입장에서도, 형식상은, 「권유를 받았기 때문에, 받아들입시다」라고 하는 수동의 입장이 되는 일을 좋아하므로, 남성에 대해서 오늘은 돌아가고 싶지 않은 아우라를 전면적으로 내고, 어떻게든 해 남성에게, 하룻밤을 함께 보내자고 하는 권유의 말을 끌어 내게 하려고 하는 여성이 대다수파에서, 「돌아가고 싶지 않다」라고 남성에게 스트레이트하게 말하는 여성은 소수파입니다 w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 대해서 「좋아합니다, 오늘은 돌아가고 싶지 않다」라고 하는 일은,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게 고백한 일과와 다름없다 것으로, 이것은, Dartagnan씨의, 「고민판 첫투고 」투고의, 레스(회답)로 내가 말한 대로, 나에게는 어찌할 도리가 없는 질문(상담)입니다.

한편, 「돌아가고 싶지 않다」라고 하는 말 뿐이다면, 만약, 내가 Dartagnan씨이다면, (Dartagnan씨에게는 중요한 지켜야 할 것이 있다의로, Dartagnan씨자신도 일선을 넘어 안 된다라고 알고 있을 것), 그 날은 우선, 마리코씨에게 「마리코씨는, 더 자신의 일을 소중히 했으면 좋겠다.마리코씨의 일을 소중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해」라고 하고, 마리코씨를 정중하게 돌아가, 그 후, 냉정하게 되고, 천천히(적어도, 2, 3일 정도 걸치고), 그 후 어떻게 하는지 재차 생각한다고 생각합니다.

순간에 적절한 생각이 생각해 떠오르지 않는 경우는, 굳이 생각하는 것을 연장으로 해, 냉정하게 되고, 천천히 생각해 보면, 의외로 좋은 생각이 떠오르거나 하는 것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추측에서는(추측이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지금부터 앞은, 어떻게 되는지는 모릅니다만, 적어도 현시점에 있어서는, 아직, Dartagnan씨와 마리코씨의 관계성이, 그러한 급전개를 보일 가능성은 낮다고 생각합니다.」



「 17-11-0400:43

상술한 대로, 나의 추측에서는(추측이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적어도 현시점에 있어서는, 아직, Dartagnan씨와 마리코씨의 관계성이, 그러한 급전개를 보일 가능성은 낮다고 생각합니다만, 지금부터 앞은, 아직 어떻게 될까는 모르고, 장래, Dartagnan씨와 마리코씨의 사이에 그러한 전개가 생겼을 때는, Dartagnan씨가 말씀하시는 대로 「평상시부터 제대로 생각하지 않으면 순간때에 올바른 일을 할 수 없을 것이다」라고 나도 생각하므로, 시간에 여유가 있다의라면, 생각해 두어 손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 일은, Dartagnan씨에게 맡기고, 쓰기 시작하면 장문이 되어 버려 몹시 미안합니다만, 아래의, Dartagnan씨의, 「같은 직장의 마리코씨」투고로, 추가의 코멘트를 더했습니다.매우 장문이므로, 읽어 받을 수 있는 것만으로 고맙고, 그에 대한 대답은 필요 없습니다.「너 아 하고 그녀를 동반해 걸어서 어떻게 할 생각이라고 말해지는 전개도 있을 수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실은, 무서운 것은, Dartagnan씨의 동성인 남성 사원의 Dartagnan씨에 대한 눈보다, 마리코씨의 동성인 여성 사원의, 마리코씨에 대한 눈이기도 합니다.그 일에 관련하는 사항에 대해서도, 아래의, Dartagnan씨의, 「같은 직장의 마리코씨」투고로의, 추가의 코멘트속에서 말하고 있습니다.」

Dartagnan씨의, 「같은 직장의 마리코씨」투고의 나의 코멘트에 대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이하의 참고의 투고(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의 중간 정도에, 이하, 「」 안.나의 그리운 레스로, Dartagnan씨가, 아직 마리코씨와 알게 되고, 그렇게, 지나지 않은 무렵(2017년의 10월에), 아직,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의 직접적인 부하·후배였다고 하는지, 같은 직장의 부하·후배?에서 만났을 무렵에, Dartagnan씨가, 「고민의 상담」게시판에 업 된 투고에 있어서의, 나의 레스이라면 말하는 형태로 쓰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남녀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743021/page/2?&sfl=membername&stx=jlemon


「 17-11-04 01:02

시원시원한 회답으로 안심했다고 동시에, 마리코씨시리즈의 독자로서는 조금 재미는 없다고 생각했던 w(미안해요 w).

쓰기 시작하면 장문이 되어 버려 몹시 미안합니다만, 고민판의, Dartagnan씨의, 「같은 직장의 마리코씨」투고로, 추가의 코멘트를 더했습니다만(매우 장문이므로, 읽어 받을 수 있는 것만으로 고맙고, 그에 대한 대답은 필요 없습니다 ), 추가의 코멘트의 내용안의, 극히 일부는(그저극히 일부입니다만), Dartagnan씨는, 마리코씨와 유사 연애를 하고 싶다고 하는 전제로 쓰고 있습니다 w(추가의 코멘트문을 작성한 것은, 이 투고를 보기 전이었으므로 w)」.


「17-11-0407:56

생활판에도 같은 내용의 일을 썼습니다만...지금까지, 마리코씨시리즈를 봐 온 한계,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 대해, 통상의 직장의 남성보다 호의를 안고 있는 일은 요행도 없는 사실입니다.다만, 나의 추측으로부터 하면(추측이 빗나가고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그 호의(마리코씨의 Dartagnan씨에 대한 호의)가 현시점에 있고는 장래 연애 감정으로 발전할지라고 말하는 것은, 아직도 모른다고 한 느낌입니다.

가끔 질투한 것 같은 행동>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이 무의식적으로 보이게 하는 농간의 하나이기도 한 w 그것도 포함해 마리코씨와의 관계성이나 거리감을 즐겨 주세요^^」


「17-11-0407:18

Dartagnan씨, 지금까지, 마리코씨시리즈를 봐 온 한계,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 대해, 통상의 직장의 남성보다 호의를 안고 있는 일은 요행도 없는 사실입니다.다만, 나의 추측으로부터 하면(추측이 빗나가고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그 호의(마리코씨의 Dartagnan씨에 대한 호의)가 현시점에 있고는 장래 연애 감정으로 발전할지라고 말하는 것은, 아직도 모른다고 한 느낌입니다.

엘리베이터로 마리코씨와 나의 옛 직장의 여성과 나의 세 명으로 함께 타고, 내가 그 원동료에게 말을 건네고 있으면 분명하게 마리코씨가 기분이 안좋을 것 같은 표정을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여성이(특히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이), 무의식적으로 보이게 하는 가벼운 질투이며, 여성의(특히 마리코씨타입의 여성의), 꿀꺽꿀꺽 자연의 행동입니다.

좀 더 함께 걸을 수 있으니까 여기서 지하철 방면으로 가지 말고 라는 듯이 만류하는 기색을 보인>그 날,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와의 식사를 즐긴 것이라면, Dartagnan씨와의, 좀 더 즐거울 때를 보내고 싶다고 하는 기분의 표현이며 자연스러운 행동의 범위내입니다(그 날, 마리코씨가 돌아가 싶지 않다고 하는 기분의 표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분명하게 그녀를 의식>그래그래, 마리코씨시리즈는, 이것이 없으면 w


계속 마리코씨시리즈 즐겨 배견 하겠습니다^^ 기분이 내켰을 때 밖에 레스 하지 않습니다만 w(미안해요).」



「17-11-0408:59

그렇습니다^^ 마리코씨의 일의 지도의 건에 관해서는 또 다른 문제로서 놔 두고, 확실히, 과거에, 내가 Dartagnan씨의 고민판의 투고에 대하고, 이하와 같이 레스(회답) 한 대로입니다^^

「 나의 개인적인 의견으로서는, Dartagnan씨는, 마리코씨가 행복을 잡을 때까지, 이성의 면에서는 오히려 마리코씨와의 농간의 교환을 즐기는 정도의 기분으로, 그리고 감정의 면에서는 마리코씨와의 거리감이나 함께 보낼 때를 충분히 즐기는 정도가 좋은 듯한 생각이 듭니다」.

그렇지만, 만약, 마리코씨가 Dartagnan씨에게 연애 감정을 안아 버린 것이라면, 미안해요.「jlemon씨가, 그 때, 저런 일 말했기 때문이다」등이라고 말하지 말아 주세요 w」




이하, 「」 안.2018년 5월 24일의, 「고민의 상담」게시판의, 한국의 남성의 연애에 관한 상담의 투고입니다.


「안녕하세요.

일본인 여성과 전자 메일을 교환하고 있어요...

상대가 메일 마지막에 with love로 이따금 써 주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보통 어느 정도 의미입니까?

한국이라면 단순한 호감 이상의 의미이므로..

상대에게 실수를 하게 될까 걱정입니다.

부탁드립니다.」


이하, 「」 안.위의 투고에 대한, 나의 회답입니다.


「 18-05-24 21:36

여성에 의한으로, 왠지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뭐, 00씨는, 상대의 여성이, 인사 정도로 사용하고 있으면 파악해 두면, 적어도, 그 건에 한해서 말하면, 00씨에게 있어서 나쁜 일은 없을 것입니다.」


「18-05-25 00:31

00씨가, 그 여성의 일을 좋아하고, 그 여성과 교제하고 싶은다면 , 00씨가 취해야 할 행동은, 다른 이야기입니다.

전에, 다른 한국 분의, 「고민의 상담」의 회답에서도 같은 일을 썼습니다만, 메일이나 라인의 교환도 포함하고, 그 여성의 이야기나 고민을, 잘 들어 주고, 공감 해 줍시다.그리고, 그 여성과 몇회인가 둘이서로 데이트를 해, 이것은 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생각하면, 그 여성에게 고백해 봅시다.」


「18-05-2500:57

그 여성의 이야기나 고민을, 잘 들어 주고, 공감 해 주고, 그 여성에게 높은 호감이 얻어지고 있는 일을 실감한 것이라면, 그 여성과의 첫 데이트 시에, 그 여성에게, 약간의 꽃을 건네주는 것도 유효한 것으로 생각합니다(만약, 일본의 남성이라면, 조금 과장이라고 파악할 수 있고, 역효과가 될 가능성이 있어요가, 그것을 외국인인, 00씨가 실시하면, 있다 정도, 높은 효과는 기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이)다이고, 00씨가, 그 여성에게 이미 높은 호감이 얻어지고 있는 것이 전제입니다).(이)다이고, 이것도, 물론, 여성에 의한으로, 거기에 따르고, 00씨가 실패해도, 모두,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w 그리고, 만약, 00씨가, 그 여성과 교제하는 일이 되면, 00씨는, 그 여성의 일을, 제대로 소중히 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인생을 모르는·무슨때문에 살아서 가는 것인가 ( 나의 과거의, 다른 분의, 「고민의 상담」게시판의 투고의, 회답집의 투고입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53119?&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bTgBgektz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튼데레카페는, 이런 느낌인가 w 나는, 튼데레카페라고 하는지, 메이드 카페에 방문한 일이 없기 때문에, 모릅니다만.소수, 재미있는 w









이하, 조금, 앞에 간, 이하의 투고, 「핸섬으로부터 브사이크에 정형하는 남자의 이야기」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핸섬으로부터 브사이크에 정형하는 남자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741091/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_lLIM1n2b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앞에 간, 「AKB에 좋을 것 같다는 모욕 w!?」라고 하는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AKB에 좋을 것 같다는 모욕 w!?→
/jp/board/exc_board_8/view/id/2588263/page/1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위의 「AKB에 좋을 것 같다는 모욕 w!?」라고 하는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


「Dartagnan씨, 나는 AKB등에는 흥미가 없습니다만, 아키모토 야스시나 AKB등을 프로듀스하는 사람들은, 스타일도 포함해 현실적으로 이 정도의 수준의 미인·귀여운 아이가 제일 남자 받아 하는·남자에게 인기있다고 하는 일을 알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일, 동영상의 나카무라안( 나는 나카무라안에 대해서도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지금, 조금 wiki 보고 조사하면, 도쿄의 변두리의 후카가와 출신.동양 영일 여학원대학졸업.나카무라안이라고 하는 예명입니다만, 하프등에서는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과 일반인의 카메라 어시스턴트의 여자 아이가 고등학교의 같은 클래스에 있었다고 해, 성격을 구별로 해 외모만으로 판단한다면, 어느 쪽이 보다 일반적으로 남자 받아 해 남자에게 인기있는가 하면 카메라 어시스턴트의 여자 아이의 분과 같은 생각이 드는 w」


「Dartagnan씨, 그것으로 좋다라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엽고·미인으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그림의떡형?`후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w).」



이상, 앞에 간, 「핸섬으로부터 브사이크에 정형하는 남자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아름다운 사람에게는 단계가 있다→
/jp/board/exc_board_8/view/id/2742234/page/2?&sfl=membername&stx=jlemon
뜻밖의 곳에서 오키나와의 할로윈 →
/jp/board/exc_board_8/view/id/2741655/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당분간, 2018년 10월 10일에 간, 「거북한 공기」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R1WLZB1f54E?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밑바닥 시대의, ZARD(사카이 이즈미(sakai izumi)씨).











이하 2.ZARD- 「잘 수 없는 밤을 안아」(1992년).내가, 고교생의 무렵의, 히트(hit) 곡입니다.ZARD는, 별로, 팬(fan)이라도 아무것도 아니었습니다만, 90년대의 J-pop의 상징으로서 인상에는 남아 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4Tr-XCZdE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모두의 회화가, 거북한 분위기군요 w  덧붙여서, 나는, 근본적으로는, 샤이(shy)인 성격입니다만, 옛부터, 실생활에 대하고, 사카이 이즈미(sakai izumi)씨와 같이 어두운 성격 타입의?(미안해요) 미인씨를, 첫 대면에 대하고, (회화속에서) 익살맞은 짓을 하거나 개그를 혼 자리 충분하고, 단시간으로, 릴렉스 시키거나(마음을 완화시키거나) 마음을 열게 하는 것도 나누기와 자신있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BOE5eUGbuU?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이쪽은 회화는, 동영상의 뒤쪽.이 쪽이 릴렉스 하고 있는 느낌일까.덧붙여서, 차의 이야기가 되어 있습니다만, 통상은, 멘헤라계의 여자 아이·여성과 머리가 나쁘다고 하는 취지의 말은 정말로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만(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 영리하지 않은 DQN계의 여자 아이·여성을 제외하고 w, 여성은, 오라오라계의 운전을 하는 남자의 차의 조수석을 타는 것은, 공포감을 느껴 좋아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w

머리가 나쁘다고 하는 취지의 말은 정말로 사용하고 싶지 않습니다만:나는,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든가 말하지 않는 주의이며, 나는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자신의 능력에 관해서, 도달해 냉정하게, 객관시 되어있다고 생각, 세상에는, 자기보다도, 머리의 좋은 사람들은, 얼마에서도 있으면 냉정하게 인식하고 있는(느끼고 있다)가 고로, 사람에 대해서 바보라든지 바보라고 하는 말 혹은 그러한 취지의 말을 사용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신중하게 판단합니다.


이하, 「」 안.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나의 자동차의 운전에 관한 문장.


「 나는, 어른의 남성의, 즐겨(작법)로서 여성을 조수석에 싣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나의 자동차는 훌륭하야적인 오만한 운전이나 나의 자동찬`야는 빠르야적인 운전 테크닉 자랑의 운전을 하는 것보다도, 이웃을 타고 있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해, 승차감이 좋은 운전·안전 운전을 유의하는 것이, 훨씬 근사하다고 생각해, 실제로, 여성을 조수석에 싣고 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그 님자동차의 운전(이웃을 타고 있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해, 승차감이 좋은 운전·안전 운전)을 유의하고 있습니다.그래서, 조수석의 여성이 자 버려도, 애교라고 한 느낌으로 따뜻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w(기본적으로, 누구라도, 즐겁게 힘껏 논 다음은 지쳐 졸려지는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9fLaJik5tY?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reAL5xYee4?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소수, 재미있는 w



이하의 문장은, 기본적으로, 나의 과거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문장입니다.


나는, 고교시절( 나의 고교생활은), 상쾌한 면도, 어느A 일은 있었습니다만, 소박하고, 상쾌한 청춘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당시 , 당시의 나와 같은 정도, 정도가 낮았던 w, 친구들과 함께),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나는, 보통, 남녀공학의 고교에 다니고 있고, 학교내의, 여자 아이들과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었습니다만), 자주(잘), 다른 고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들등과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거나 하고, 또, 여기에서는 쓸 수 없는 듯한 것을 하거나 하고(사람을 상처 입히는 일이 아닙니다),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도시의, 난폭한(솔직하게 말해 버리면, 상쾌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추잡하고, 타락 하고, 바보 같다(바보와 같은)) 고교생활을 보내고 있었던 w(뭐, 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네 봐에, 나도, 당시 , 나와 함께 놀고 있던, 나쁜 친구들(친구들)도, 학교의 선생님의 앞에서는, 우등생으로(솔직하고, 예의 바르고, 일반적으로는, 학교내에 있어서는, 학교의 규칙을, 제대로 지키는 학생으로), 부모의 앞에서도, 일반적으로는, 반항기라고 말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정도, 좋은 아이(좋은, 아이)였습니다 w 또, 나에게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이나, 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 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운동이라고 한 면)에 관해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나의 부모는, 자유방임 주의적인 면이 있어, 나의 어머니는, 내가, 중학생·고교생 시대, 밤놀이를 할 때에, 친구의 집에 묵어 오는 등이라고 말하면, 깊게 잔소리해 ,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w,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는, 있다 의미, 하기 쉬웠습니다 w( 나는, 놀기 쉬웠습니다 w).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

또,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자?`니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한편,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옛부터 운이 좋다고 하는 일이라고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인간 관계에 있어서의(뭐인간 관계 이외에도 들어맞는 것일까) 위험 회피 능력이 높은(사람과의 쓸데 없는·무익한 싸움은 실시하지 않는 것등 )라고 한 나의 성격의 특성등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싸움에 관한,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 w

나는, 중학 1 학년때에,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불량의 여성)의,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그 두목과 그 두목의, 부하 또는 친구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불량의 중학교 3 학년의 여자 중학생의, 둘이서, 중학교의 통학로에서, 매복해 되어 그 두목에게 고백되었다)가에 시작하고,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많았습니다 w

나는 초등 학생때는, 고학년이 되어도, 아직 성욕에는 눈을 뜨지 않았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 이성에게 눈을 뜨고 있는 부분은 있었습니다.

나는, 초등 학생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초등학교의 중학년부터 고학년무렵(특히, 초등학교의 고학년무렵),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이하, 참고 투고.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7?&sfl=membername&stx=jlemon



그렇지만, 나는, 중학 1 학년때, 그, 당시 , 중학 3 학년의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미인으로, 키가 큰, 여배우·모델계의 외모의 여성이었습니다)에게 고백되었을 때에, 나는, 그 님연상의 여성에게, 고백되는,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지 않고, 또, 아직, 너무 사물을, 잘 생각할 수 없는 년경이었다고 하는 것도 있어, 순간에, 어째서 좋은지, 완전히, 알지 못하고, 「지금은, 조금 교제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거절했습니다.그, 스케반(여성의 불량)의 두목이란, 그 이후로,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


전술과 같이, 나는, 젊은 무렵, 소위, 전형적인 불량이란, 오히려, 여성과의 관련이 많았습니다만, 별도인 의미로의, 나쁜 친구(나쁜 친구들)와의 교제는, 중학생의 무렵부터 있어, 이미, 중학생의 무렵부터, 시부야에서의, 디스코·클럽으로의 밤놀이의, 데뷔를 이루어 있었던(본격적으로,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는 것은 고교생이 되고 나서였지만...).




나의 친척에게, 원 열심인 양키와 결혼한 여성이 있습니다만( 나의 사촌의 한 사람으로,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3 자매의 차녀), (아마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해 일을 일절 하고 있지 않다) 전업 주부로서 그 남편·그 남편과의 아이들과 함께,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이므로, 나에게는, 외가의, 사촌은 없습니다.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헤,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생 시절이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하얀색라고 하는 것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당시 , 고백의 편지에 관해서는, 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로 대처하고 있었습니다만, 안에는 대처가 곤란한 편지도 있었습니다.그러한 대처가 곤란한 편지의 하나에, 있다 여자 아이로부터, 정기적으로, 그 여자 아이의 자작의 시(을)를 쓴 편지를 받은 일이 있어요.시의 내용은, 연애나 고백을, 암시하는 내용의 물건이 많았습니다만, 명확하게, 나에게 고백한다고 말한 내용이 아니고, 또, 그 시의 좋은 점도, 잘 모르고, 대처가 곤란했습니다.결국, 편지는 받지만, 시의 감상은 말하지 않고 , 「아, 읽었어」라고 한 느낌으로, 가능한 한, 차갑고, 무감정에 대응하고 있으면, 그 안, 편지를 주지 않게 되었습니다.어째서 좋은 것인지 몰랐습니다만, 뭐, 개인적으로는, 그 대처가 베스트였는지와 지금도, 생각합니다.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는, 아이가 3명 있어 어느 쪽도 여성입니다만(전원(3 자매 모두), 이미 결혼을 해, 아이가 있다), 이하, 그 3 자매의 차녀(이하, 3 자매의 차녀와 씁니다)의 이야기입니다.

3 자매의 차녀( 나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은, 세간, 잘 비슷한 얼굴과 분위기의 연예인이 내려 아래에서 소개하는, LADYBABY(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의 한 명이, 3 자매의 차녀(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uNXiUyQRZ0?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width="560"></iframe>
LADYBABY- 「참배!붉은 도장 girl」(2016년의 끝나갈 무렵).LADYBABY는, 2015년경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소녀, 두 명조의, 개성파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입니다.두 명 중의 한 명(두 명중, 약간(아주 조금), 비교적, 키가 큰 분의 소녀)은, (그 님으로 보이지 않습니다만(필리핀(Philippines) 계·스페인(Spain) 계 등의 피가 섞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만)), 필리핀(Philippines) 계와 스페인(Spain) 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님입니다(부친, 또는, 모친, 혹은, 아버지 쪽, 또는, 외가의, 조부, 또는, 조모가?, 필리핀(Philippines)·스페인(Spain) 계의?님입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에게는, 3명의 딸(아가씨)(여자 아이보조자)가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에게는, 사내 아이보조자는 없다), LADYBABY의 두 명중, 필리핀(Philippines) 계와 스페인(Spain) 계의 피가 섞이고 있는 분의 소녀는, 그,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3 자매의 차녀)의, 소녀의 무렵에, 얼굴과 말투가, 잘 닮았습니다.








</iframe>"><iframe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2SLF_4GoQzI?rel=0" allowfullscreen="" height="315" frameborder="0" width="560"></iframe>
2016년경? 공동 출연하고 있는 것은 「날 햄(ham)과 구이(yaki) 우동」이라고 하는 두 명조의 일본의 개성파의 여성 아이돌(idol) 가수입니다(두 명은 원래 도쿄의 같은 고교에 다니는 친구끼리인 것 같습니다).



3 자매의 차녀란, 3 자매의 차녀가 어릴 적, 게임(game) 등을 하고, 잘 놀아, 3 자매의 차녀가, 아이·소녀의 무렵, 사이가 좋았습니다(라고 말하는지, 꽤 연하이므로, (남자의 형제가 없는 것으로부터), 해가 떨어진 형(오빠)와 같은 느낌으로 따라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를지도 모릅니다).

나도, 젊은 무렵, 놀고 있었으므로, 사람의 일은, 전혀 말할 수 없습니다만 w, 3 자매의 차녀는, 고교생때에, 연상의 bartender의 남성과 교제하는 등 , 중학생으로부터 20대의 처음의 무렵, 놀고 있는 여자 아이였습니다 w(3 자매의 차녀는, 공부에 관해서는, 완전하게 방폐하고 있다고 하는 이미지였습니다).나도 고교생의 무렵,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는 등 , 놀고 있었으므로, 젊은 무렵, 놀고 있었다고 하는 점에 관해서는, 나와 3 자매의 차녀는, 공통의 향기(같은 성질)를 느끼는 w 덧붙여서, 공부에 관해서는, 나는, 완전하게 방폐를 한다고 말할 정도가 아니었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젊은 무렵, (서핑(surfing)·스케이트보드(skateboarding)·스노보드(snowboarding)를, 자주(잘), 하고 있고, 그렇게 말하는 면에서는(운동등의 면에서는), 나보다, 활발했습니다만), 나에 비하면, 꽤 성실했습니다.

3 자매의 차녀는, 빨리 결혼을 해(젊은 연령으로, 결혼을 해), 단기 대학을 졸업한 후, 생각보다는 곧바로(20대의 처음때에), 당시 , 20대의 후반인, 자영업의 집(작은 회사를 영위하는 집)의 아들(부친이 영위하는 소규모 회사의 후계자(장래의 경영자)로서 부친이 영위하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결혼하고 나서는, 친가란, 다른, 독립주택에서 살고 있다)와 결혼을 해, 현재는, 두 명의 아이(사내 아이와 여자 아이)의 어머니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 「」 안.그런 3 자매의 차녀의, 초등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

「급식의 시간, 3 자매의 차녀의 학교의 클래스(class)의 담임의 선생님(남성이나 여성인가, (듣)묻지 않은지, 또는, (들)물었지만, 어느 쪽인지 잊었다)이, 마신, 급식의, 스프(soup)에, 이상한 맛과 냄새난을 느껴 소동이 되었다.범인은, 발각되어(어떠한 경위로 발각되었는지, (듣)묻지 않은지, 이 이야기를 들은 것이 옛 이야기이므로, (들)물은?`, 잊은), 범인은, 3 자매의 차녀였습니다.3 자매의 차녀는, 전부터, 3 자매의 차녀의 학교의 클래스(class)의 담임의 선생님의 일을 싫고, 그 선생님을 벌주려고, 그 선생님이 마시는, 급식의, 스프(soup)안에, 교실에서, 사육하고 있던 거북이의 수조의, 물을 넣었다고 합니다 w」.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3 자매의 차녀의, 평상시, 보이지 않는, 무서운 면을 보았다((들)물었다)라고 한 느낌으로, 「포(무섭다)!」라고 생각했던 w



전술한, 그 3 자매의 차녀의 남편은, 고교시절, (옛날에 말하면 두목이라고 한 느낌으로 w), 지역을 차지하고 있던, 열심인 양키인 것 같습니다 w 그 3 자매의 차녀의 남편은, 별로 만날 기회는 없습니다만, 지금은, 성실하고, 부하들을 보살펴 주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또, 그 3 자매의 차녀의 남편과 그 3 자매의 차녀의 아이들은, (역시, 별로 만날 기회는 없습니다만), 의외로(의외로라고 하면 실례나 w), 도달해 성실한, 아이들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 3 자매의 차녀( 나의 아버지 쪽의 숙부의, 나의, 사촌여동생(cousin)의 한 명.결혼식때는, 남편의, 한 때의 양키 동료·부하·후배의 남들이 수북히 담음 올려 하고 있었던?`욕@무엇인가 신위 가마도 나온 w)는, 매년, 가족으로(남편·아이들과 함께), 괌(Guam)이나 동남아시아의 비치(beach) 리조트(resort), 하와이(Hawaii) 등의, 해외 여행을 즐기고 있음과 동시에, 매년, 가족으로(남편, 아이들과 함께), 도쿄 disney resort의 직영 호텔(디즈니 앰베서더 호텔(Disney Ambassador Hotel), 도쿄 디즈니시호테르미라코스타(Tokyo DisneySea Hotel MiraCosta), 도쿄 디즈니랜드 호텔(Tokyo Disneyland Hotel)의 어느 쪽인가.어느 쪽도 고급 호텔입니다)에 련 묵고, 도쿄 disney resort(도쿄 disney land와 도쿄 disney sea)로 노는 일을 항례로 하는 등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 나의 아버지의 언니(누나))의 계통의, 나의, 사촌에게 얽히는 이야기등 ).

유치원아의 무렵의 통곡의 기억 w→
/jp/board/exc_board_8/view/id/2699306/page/3?&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2018년 10월 10일에 간, 「거북한 공기」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이하, 최근의 투고.

학교에서 인기있는 남자의 행동 5선/만약 이런 퇴근길의 접대가 있다로 하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826?&sfl=membername&stx=jlemon
푸념을 말하는 남자는 미움받는다!/토요일의 밤에 본 동영상→
/jp/board/exc_board_8/view/id/2753721?&sfl=membername&stx=jlemon
남녀의 성욕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의 이지리분→
/jp/board/exc_board_8/view/id/2753210?&sfl=membername&stx=jlemon
미녀를 좋아하게 되는 남자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52710?&sfl=membername&stx=jlemon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30 女性が髪を触る心理って?/ツンデレカフェ他 jlemon 2018-11-21 868 0
529 学校でモテる男子の行動5選/もしもこんな仕事帰りの… (2) jlemon 2018-11-20 809 0
528 愚痴を言う男は嫌われる!/土曜の夜見た動画 (1) jlemon 2018-11-20 672 0
527 OL必見❤︎ヒップアップ/男女の性欲について (2) jlemon 2018-11-19 944 0
526 女性のイジリ方 jlemon 2018-11-19 743 0
525 人生が分からない・何の為に生きて行くのか (2) jlemon 2018-11-19 758 0
524 谷村奈南-JUNGLE DANCE/美女が好きになる男の特徴? (2) jlemon 2018-11-18 658 0
523 紳士とは (5) jlemon 2018-11-18 729 0
522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4) jlemon 2018-11-17 1158 0
521 男は女性に惚れられてなんぼ (6) jlemon 2018-11-16 603 0
520 モテる男性の初デート(ツッコミながら見るw) (4) jlemon 2018-11-16 802 0
519 IQが高いスナフキン/和式トイレでウンコ出来ない jlemon 2018-11-15 737 0
518 自動車のBGMとして聴く曲 (2) jlemon 2018-11-15 939 0
517 ピアス男子はアリ?ナシ?/USAゲーム (5) jlemon 2018-11-14 615 0
516 親切最強説?&面倒な人に絡まれた時の対処法 jlemon 2018-11-14 768 0
515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jlemon 2018-11-13 700 0
514 私の街のゆかりのアーティスト jlemon 2018-11-13 474 0
513 名古屋嬢等 jlemon 2018-11-12 832 0
512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 jlemon 2018-11-12 1211 0
511 女性の好感度を下げるNG習慣3選 (2) jlemon 2018-11-12 39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