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清潔感等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3?&sfl=membername&stx=jlemon
セレブは卑しい育ちから出る人の本質→
/jp/board/exc_board_8/view/id/27563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紳士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3?&sfl=membername&stx=jlemon


昨日の夜は、仕事を終えて、一旦、我が家に帰った後、飲みに出て、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の友人の一人と二人で飲んで帰って来た後、彼女とスカイプで、1時間程話したのですが、以下の動画は、福山雅治さんの話の動画を除き、その後、風呂上りに、途中、歯を磨いたりしながら、先程、寝る前に、you tubeで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彼女とは今日の夕食から合流して、今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日曜日は、二人で、何処かに、遊びに行く予定です(まあ、もしかしたら、日曜日は、のんびり家で過ごすかもしれませんが)。



以下7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連で、何だか、最近、有象無象の人の話の動画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これも、その内の一つです。この人(この動画作成者)の話の動画は、一つ、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を見た事をきっかけに、ある程度の数、纏めて見てみた(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のですが、初めて見ました。この人の動画は、何かの機会が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外国人男性にはあって日本人男性にないもの。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私は、外国人男性なのかw  いやいや、日本人男性にも、こういう男性いるでしょう(私も、そうだけどw)。ちなみに、女性を自然に褒める事が出来るから、女性にモテるのか、女性にモテるから、女性の事を自然に褒める事が出来るのか、その辺の所は、よく分かりませんが、今まで生きて来て、自分の周囲を観察して来た結果から言っても、男性が、女性の事を自然と褒める事が出来るかと言う事と、その男性のモテ度の、相関関係は大きいです。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から、すぐ下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う話で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YOUよりも遥かに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タレント)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今はさすがに、(いかに年齢の割に若く見えると言っても)、私の母は絶対的に年を取っているので(もう高齢者なので)、現時点のYOUに似ていると言うのも無理が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ます。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参考の投稿。
男女の性欲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page/2?&sfl=membername&stx=jlemon



「私は、自分自身の物に関する買い物については、堅実で、今の私は、もちろんキメる時の服(フォーマルな服)は、ちゃんと持っていて、キメる必要がある時はキメますが(お洒落をする必要がある時はお洒落をしますが)、私は、普段着(カジュアル服)には、基本的に、あまりお金はかけない主義です。

私は、基本的に、服は、あくまで着る物であり(自分を引き立てる物であり)、服に着られる物ではない(服によって、自分が引き立てられる物ではない)と言う意識を持っています。

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

私は、さすがに裸の大将のような服を着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訳でないですがw、どんなにシンプルな(質素な)服を着ていても、ユニクロ(UNIQLO)の服を着ていても、格好良い男でいたいと言う意識はあり(実際にそうであるかは関係なくw、あくまで、気持ちと言うか心掛けの問題w)、例えば、寒い時期に、ユニクロ(UNIQLO)のダウンジャケット着て近所のスーパーに買い物に行く時も、背筋を伸ばして、颯爽と歩くようにはしていますw(家ではリラックスしてダラリとしている事も多い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決して、派手な服を好む訳ではありませんが、カジュアル服(普段着)においても、私よりも、遥かに(ずっと)、お洒落に、拘りを持っていますが、それでも、不思議と、私と彼女、二人で歩いていても、二人の服の調和は取れてい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参考に。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立ち話と言えば、上の「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のパンを買ったついでに、そのパン店(私の街のお気に入りの手作りパン店の一つ)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もパンを買って、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よって、実家の玄関で、本当にちょっと(彼女が家で待っているので、のんびりは出来ないw)母と立ち話したのですが。。。

母と最近、お友達となった、私の街の、初老の女性(以下、その母の友達と書きます)が、この私の私の実家での母との立ち話の時に(この投稿のレス欄参照)→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朝(午前中)のウォーキング途中に(母と同じで元気ですね)、私が実家に入って行ったのを目撃したらしく、後日、「お宅に、俳優さんのような格好いい男の人が入って行ったのを見たんだけど、あの人は誰?」と母に聞いたと、今日、(パンを買った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寄り)実家の玄関で母とちょっと立ち話をした際に、母は嬉しそうに私に話しました。

ちなみに、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がw)、母は、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関して、お宅のお子さんは格好いいですねと言った感じの事を他人から言われるのが大好物と言った感じで、いくら言われても嬉しいようで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以下、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所です(彼女には、可愛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以下で書くのは、私が、彼女の、特に、可愛いと思う所の例です)。

私が思う、彼女の可愛いと思う所(と言うか好きな所)の例として、とにかく、よく、私に、○○な所(私の具体的な面)が、好きと言ってくれる所です。

例えば、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私の優しい所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落ち着いている所が好き、私の穏やかな(温和な)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私の癒され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った感じです。

ちなみに、彼女の、私の男らしい所が好きと言うのは、私の顔が好き、私の体つきが好き、私の雰囲気が好き、私の頼りになる所が好き、私の包容力がある所が好き、私の声が好きと言った事の、総合的な評価の様です。

彼女の、私のお兄ちゃんみたいに駄目な所を優しく叱ってくれる・優しく注意してくれる所が好き(ちなみに、彼女は、兄弟姉妹は、弟が一人いて、彼女は兄がいません)と言う事に関して、彼女は、怒る事とは別の事と考えている様で、彼女の、私の怒らない所が好きと言う事とは、全く、矛盾していない様です。

私の声が好き、私の話し方が好きと言う事に関して、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は、イケメン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私の顔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彼女は、面食いの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顔で、交際相手を選ぶような女性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に初めて会った時の、第一印象は、格好良くて、素敵な男性だなと思ったと言ってくれてます。

ちなみに、我が家やホテルで寝ている時、彼女に、いたずらで、彼女のスマホ(smartphone)で、勝手に、私の寝顔を盗撮される事があり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髭男子/イケてる男子・ダサい男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3?&sfl=membername&stx=jlemon





モテる人の共通点










女のホンネ。チャラい男がモテるのか?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上の動画の話に、少し、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言った話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ルイヴィトンの原価がいくらか知ってますか?→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4?&sfl=membername&stx=jlemon

「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遊んでいましたw 二股以上かけて女性と交際していた時期もありましたし、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るのにも拘わらず、所謂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も、たくさんしていましたし、又、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もいました。

私の今までの、恋愛(女性との交際)の結末のほとんどが、私の気の多さから、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1991年)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ったのですが、私は、(私が)、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と言う事に関して(前述の通り、私は、若い頃、率直に言って、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ました)、自分が隠したい、特定の人に対して、上手に隠すと言う事に関しては、とても得意で、ずる賢く、才能があったので、私が、異性関係で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事が、交際している女性に、バレて、交際している女性に、愛想を尽かされて別れると言うケースはありましたけど、そのようなケースは、広い意味では、GO BANG‘Sの曲の、「BYE-BYE-BYE」(1991年)の歌詞のような結末に含まれるとも言えますが、厳密には、私の今までの、恋愛(女性との交際)の結末の中で、例外的な、結末に分類され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我儘な私→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5?&sfl=membername&stx=jlemon


私は、若い頃(済みません。若い頃は、遊んでいました)、夜遊びで、クラブやバーで、女の子・女性をナンパする際に、美人さん・可愛い女の子を見たら、必ず声を掛けると言う事は、自分のルールとしていた訳ではありませんが、自然と、必ず、そう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若い頃、夜遊びで、クラブやバーで、ナンパする女の子は(中には、夜遊びで、クラブやバーでナンパした事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で、交際した、女の子達もいましたが)、基本的には、体目的でした(済みません、若い頃は、ワルでしたw)。

個人的に、若い頃(特に高校生から20代の前半にかけて)、club(nightclub)で、よく、夜遊びしたり、よく、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に参加する等していた経験からすれば(ちなみに、今は、落ち着いて、真面目なw、大人となっています)、(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程、男性に対する警戒心が少なく、失礼な言い方かもしれませんがw、男性から見て、口説いて、簡単にsexし易い傾向にあると思います(もちろん、個人の性格の違いと言った物も、大きく、この傾向が、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傾向と言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が。。。)。

個人的に、club(nightclub)でナンパ等して、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を出来る女性・簡単に肉体関係だけに(エッチだけの関係に)なれる女性の、特徴と言うのはあります。

以下、5つ。個人的に、club(nightclub)でナンパ等して、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を出来る女性・簡単に肉体関係だけに(エッチだけの関係に)なれる女性の、特徴です(あくまでも、私の、個人的な、経験によるものです)。

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

自分のスタイル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おり、自分の体で特に自信のある部分等を強調した露出度の高い服等を着る。例えば、ヘソ出しファッション、足に自信のある女の子・女性であるのならば、ミニスカートとか生足を強調するショートパンツ、胸が大きい女の子・女性ならば、胸の大きさが強調される(際立つ)ような服など。

面食い。

ミーハー。

自分自身のファッションセンスやファッションの拘りを持っておらず、ブランド信仰が強い、女の子・女性。例が、古いですが、例えば、決して、裕福ではないのに(と言うか、むしろ、お金はあまり持っていない方なのに)、(少なくとも日本では)一般に普及したブランドだからと言う理由で、ルイ・ヴィトンのバッグを持っているような女の子。


総合すると、私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何て事ない、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のある、一般的に見て、綺麗な女性・可愛い女性で、且つ、自分のスタイル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おり、自分の体で特に自信のある部分を強調した露出度の高い服等を着る女性、ぶっちゃけて言ってしまえば、単純に、一般的に、男性から見て、服装等も含めて、この女性と、ヤリたいな(エッチしたいな)と思われる女性が(ちなみに、この様な女性は、面食いで(イケメン・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で)、極端に言えば(とても単純化して言えば)、基本的に男性の上辺(外見)だけしか見ない(どちらかと言えば薄っぺらい性格な。ごめんなさい)女性が多いです)、個人的に、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ました。そして、実際に、私は、この様な女性達と、たくさん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をして来ましたし、又、肉体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にもなって来ましたw ちなみに、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は、基本的に、交際する女性としては、私が、好みのタイプの女性ではなく、そもそも、基本的に、最初から、交際しようと思う女性の対象には入らず、又、交際しても、基本的に、性格の不一致から、私は、すぐ、他の女の子・女性の事を好きになってしまい、交際は、長続きし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この様な、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は、薄っぺらな意識が高く、交際する男性・結婚する男性は(金づるとしての男性は)、自分を高級ブランド品等で、贅沢させてくれる金持ちの男性が良いと思っている女性も少なくないと思いますが、自分が連れて歩いたり・エッチを含めて親密な関係となったりする男性に関しては、容姿が良い(顔が良く(イケメンで)スタイルが良い)男性が良いと思っている女性が多い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から、以下2つ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言った話です。


「私にとって、一番、簡単に、ワンナイトラブ的なエッチがし易く、簡単に肉体関係だけの(エッチだけの関係の)女性に出来るタイプの女性は、交際する女性としては、基本的に、私が、好みのタイプの女性ではないのですが、私は、別に、この様なタイプの女性の否定派ではありません。私自身、薄っぺらく、チャラチャラした部分がありますし(特に、若い頃の私w)、この様なタイプの女性と過ごしていて楽しい部分もある事も事実です。

私は、どの様なタイプの女性であっても、私が、好意を持った女性には(ちなみに、私は、昔から、自分が好意を持たない女性とはエッチしません)、エッチを含めて、出来得る限りのサービス精神で(ちなみに、このサービス精神とは女性に媚びるのとは全く違います)もてなして、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貰いたい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前述の通り、私の女性に対するサービス精神は、女性に媚びるのとは、全く違います。

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 私の場合、昔から(中学生位の頃から)、自然とそうです。

私は、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自然と、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喜んでくてたら・幸せな気持ちになってくれたら、嬉しいし、幸せです。ちなみに、それには、率直に言って、自分の男性としての存在感・価値が認められる事に対しての自己満足と言う事が含まれます。あと、上手い例えが、思いつきませんが、例えると、一流のシェフが(まあ素人の料理自慢でも良いですが)、レストランで(または家に招いた)ゲストが、自分の作った料理を、とても美味しそうに食べて満足して幸せな気分になる事で、満足や充実感を感じる事に通じる物があると思います(エッチにしてもそうですw)。

例えば、客との何気ない会話の中から、客の好みを察知して、それをサービスに反映させると言うのは、一流の高級ホテルのサービスの手法でもあるようですが、こうした一流の高級ホテルの客を満足させるサービスと言うのは、男性が女性をもてなす手法と、それ程、大きく異なる物ではありません。

例えば、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ヤリモクに対する考え方










30を過ぎた女性のワンナイト事情。ちなみに、こ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う話で、前に投稿等で書いていますが、私は、酒飲みで、酒は強いのですが(どんなに飲んでも、性格は普段よりも陽気で上機嫌になる位で大きくは変わらないのですが)、昔から、男女関係なく酒癖の悪い人は嫌いで(特に、男の酒癖の悪いのは大嫌いです)、男女関係なく、酒癖の悪い人と飲むのは嫌いです。









以下2つの動画を見た感想として、私は、世の多くの男性よりも、女性が、エッチを楽しめる方向性に持って行く事が上手な男な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以下、参考の投稿。
イキマスイッチ(私のエッチに関する投稿)→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page/2?&sfl=membername&stx=jlemon
童貞の男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すぐ下の動画の話に、少し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う話です。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前述の通り、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私は、本質的に下品であるのですが、下ネタを、女性の前で、出すか出さないのかは、完全に、女性によると言った感じ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私を上回る、お下品な女の子もいましたしw、逆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女の子の中で、この女性・女の子の前では、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た方が良いと思い、下ネタを言わないか、極力、控え目にしていた場合もあります。

下ネタの受容性は女性によって千差万別なので(女性によっては下ネタトークがより距離を縮める場合もあるw)、それぞれ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と言ったものが掴めるまでは慎重になるべきですし、紳士たるべきであると思います(自分自身の判断や価値観によって、これ位は大丈夫だろうと思っても、要は、受け取る側がどう取るのかの問題なので)。それで、相手の女性との会話の距離感を掴めて、相手の女性が、下ネタOKそうならば、女性の反応を見ながら徐々に下ネタを出して行けば良いのだし、駄目そうであるのならば、別に、ずっと出さなければ良いのです(別に下らない下ネタに関しては、男の友人同士の間で、幾らでも言い合えるのでw)。

私が女性と過ごしている時の女性と言い合う下ネタは、ウンコとかではなくw、エッチ関連の下ネタなのですが、私の今までの、個人的な経験からすれば、普段、あまり下ネタを言わなそうな女性・女の子であっても、本質的には(私と親密になり、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に、私が、女性が下ネタを言って大いに楽しんでも良いんだよと言う雰囲気をかもし出せば)実は下ネタ好きの・下ネタを言い合ったりする事を楽しむ、女性・女の子は多いですw

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

私の今の彼女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私の今の彼女は、性格は、基本的には、大人しく上品なのですが、私の前だけでは、下ネタ&エッチ好きな面がありますw(下ネタに関しては、私が教育してしまった感じだけどw)。

前述の通り、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私よりも、ずっと(はるかに)、年下です)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そんな彼女も、私の、あまりの下品さについて行けなくなる時もあり、そうした時は、私は、下ネタ度合を、抑えたり・控え目にします。一方で、前述の通り、彼女は、基本的に、私と、二人きりの時にしか、下ネタを言わないのですが、彼女は、私と、二人きりの時、思いもよらぬ時に、思いもよらぬ下ネタを言い、私が、驚く事もありますw 

彼女の下ネタは、エッチの前戯の最中に、私の先っぽの事を「ダースベーダー君」と呼んだり、あからさまで、あっけらかんとしたもの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0?&sfl=membername&stx=jlemon
秋の味覚(松茸)→
/jp/board/exc_board_8/view/id/2712243/page/7?&sfl=membername&stx=jlemon



愛され上手な女性はエロ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すぐ下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った話です。

「エッチ(sex)において、双方が不快でない限り、色々やってみるのは、楽しい事ですし良い事だと思います。もちろん試した事が全て上手くいくとは全く限らないけど、女性にとって新たな気持ち良い事が発見されれば、もちろん女性はいいと思いますし、男は男で冒険と達成感で満足感を得る生き物なのでw  また、男性にとって新たな気持ち良い事が発見されれば、女性は通常好きな男性が気持ち良くなってくれれば嬉しいものだと思います。」

「日本の、女性は、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ある女性、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ない女性、むしろ、好奇心から、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積極的に見たがる女性に分かれます(もちろん、私は、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ある女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は、絶対にしません)。

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又は、仲良くして来た、日本の、女性の中で、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ある女性もいましたが、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又は、仲良くして来た、日本の、女性の中では、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ある女性よりも、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ない女性、及び、むしろ、好奇心から、付き合っている男性・親密な男性と、一緒に、AV(porn作品)を、積極的に見たがる女性の方が、遥かに(ずっと)、多いです。

ちなみに、男性向けの、AV(porn作品)と、実際のエッチ(sex)は、基本的に、異なるものです。

私の今の彼女は、好奇心から、(私と一緒に、ラブホテル(love hotel)に宿泊した際に)、AV(porn作品)を見ます。

私の彼女が、私と一緒に、好奇心から、AV(日本のporn作品)を見る理由は、自分の裸とAV(日本の、porn作品)女優達の裸を比較する事と、フェ〇チオの参考にする為です。

実は、この二つの理由(自分の裸とAV(日本の、porn作品)女優達の裸を比較する事と、フェ〇チオの参考にする為)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親密にして来た、女性達が、私と一緒に、AV(日本のporn作品)を見る事に、抵抗感のない理由、又は、好奇心から、AV(日本のporn作品)を見たがる、二大理由と言った感じの、有り勝ちな理由です。」





愛される女性はセックスが好き!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すぐ下の福山雅治さんの話の動画は、私の少し前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上の、福山雅治さんの話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初めて知ったのですがw、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知らなくても、無意識的に、昔から(記憶を遡れる限り中学生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今の彼女との会話に至るまで)、女性との会話において、正に、「秘儀、オウム返し」を、本当に、よく使って来たのですが、私は、昔から、そんな(「秘儀、オウム返し」のような)、ある意味、いい加減な、何の生産性もない対応で、(私の聴き力・問題を解決する力が足りなくて)相手の女性達に対して良かったのかなと思って来た(思っていた)のですが、結果として、良かったという事が、一応、上の動画の話を聞いて、証明された感じで、良かったw



前述の通り、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連で、何だか、最近、有象無象の人の話の動画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以下2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も、その内の一つ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何かの機会が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この女性(以下2つの動画の作成者)、何だか目にメスを入れているような(間違っていたら、本当に申し訳ありません)。



モテる男性のトークテクニック。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一般的だったのかw ちなみに、この女性は、男性が女性の話しを聴くのは、大変だ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ますが、私は、オウム返しで、女性の話を聴いている限り、全く大変ではなく、楽ですw ちなみに、私は、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今の彼女を含む)に対して、「お前」と言っ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私は、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今の彼女を含む)に対しては、全て、そのまま下の名前若しくは下の名前をアレンジしたニックネームで呼んで来ました。

ちなみに、以下の投稿のエピソードで、私は、心の中で、彼女に対して、「お前」と言っていますが、あくまで、心の中だけの話ですw
彼女は下品→
/jp/board/exc_board_50/view/id/2497418/page/3?&sfl=membername&stx=jlemon






身体の相性がいいと恋に落ちる? 

以下、私の前の投稿文・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少し関連付けられるかなと言う話です。

「私も仕事以外の時間の過ごし方はだいたいそんな感じですw 私の場合、スポーツ観戦は興味がないので、それからスポーツ観戦を除いて、それに寝る(エッチする)を加えると言った感じw(レストラン→ワイン→チョコレート→寝る(エッチする)と言った感じw)」


「ちなみに、私はSですw。女性は、大丈夫な場合、Sの男性を受け入れてあげると相手は喜ぶと思うし、マジでウザい場合や厭な場合は、その意思を相手にしっかりと伝えましょう。Sは、相手に対する面倒見の良さと(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その分、たくさん優しくして貰って来ていますが)、私は女性に対する(特にメンタル面に関する)面倒見は良いと思いますw)、愛情・いたわりと表裏一体でなければならなくて、ただのファッションSは駄目だと思います。

SM PLAY をした事がない人は、異性のpartner(交際している男性・女性)と慣れて来たら、跡がつかず痛くない簡単な物(ネクタイやバスローブの紐、温泉旅館の浴衣の帯等。もちろん全ての女性がそうではないが、(しわになるのが難点だけど)好きな男性のネクタイは初歩的なアイテムとして喜ぶ女性が割と多いようですw)で、お互いに目隠ししたり、手首を軽く縛ったりして、くすぐりっこ位から試してみるの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w。楽しくなければ止めればいいし、もしかしたら新たな世界が広がるかもしれませんw」

以下、私のSMに関するディープな話の投稿です。
SM→
/jp/board/exc_board_26/view/id/261182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参考の投稿。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page/3?&sfl=membername&stx=jlemon


딥인 에로 화제 투고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청결감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47216/page/3?&sfl=membername&stx=jlemon
세레부는 천한 성장으로부터 나오는 사람의 본질→
/jp/board/exc_board_8/view/id/2756337/page/2?&sfl=membername&stx=jlemon
신사란→
/jp/board/exc_board_8/view/id/2752573/page/3?&sfl=membername&stx=jlemon


어제 밤은, 일을 끝내고, 일단, 우리 집에 돌아간 후, 마시러 나오고, 친한 술친구의 여성의 친구의 한 명으로 둘이서 마셔 돌아온 후, 그녀와 스카이프로, 1시간정도 이야기했습니다만, 이하의 동영상은,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제외해, 그 후, 목욕탕 오름에, 도중 , 이빨을 닦거나 하면서, 조금 전, 자기 전에, you tube로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그녀와는 오늘의 저녁 식사로부터 합류하고, 오늘은, 그녀는 우리 집에 묵어, 일요일은, 둘이서, 어딘가에, 놀러 갈 예정입니다(뭐, 혹시, 일요일은, 한가로이 집에서 보낼지도 모릅니다만).



이하 7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련으로, 무엇인가, 최근, 어중이떠중이의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이것도, 그 안의 하나입니다.이 사람(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하나,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을 본 일을 계기로, 있다 정도의 수, 모아 보았다(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것입니다만,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사람의 동영상은, 무엇인가의 기회가 없는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ECJ51pdIl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외국인 남성에게는 있어 일본인 남성에 없는 것.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나는, 외국인 남성인가 w 아니아니, 일본인 남성에게도, 이런 남성 있겠지요( 나도, 그렇지만 w).덧붙여서, 여성을 자연스럽게 칭찬할 수가 있기 때문에, 여성에게 인기있는지, 여성에게 인기있기 때문에, 여성의 일을 자연스럽게 칭찬할 수가 있는지, 그 근처의 곳은, 잘 모릅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오고, 자신의 주위를 관찰해 온 결과로부터 말해도, 남성이, 여성의 일을 자연이라고 칭찬할 수가 있는가 하는 일과 그 남성의 인기도의, 상관관계는 큽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으로부터, 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YOU보다 훨씬 더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늙고 나서의 w) YOU(탤런트)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지금은 과연, (얼마나 연령에 비해 젊게 보인다고 해도), 나의 어머니는 절대적으로 나이를 먹고 있으므로( 이제(벌써) 고령자이므로), 현시점의 YOU를 닮아 있다고 하는 것도 무리가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소해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으로 가 w).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남녀의 성욕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53322/page/2?&sfl=membername&stx=jlemon



「 나는, 자기 자신의 물건에 관한 쇼핑에 대해서는, 견실하고, 지금의 나는, 물론 살결시의 옷(포멀한 옷)은, 제대로 가지고 있고, 살결필요가 있다 때는 살결가(멋을 부릴 필요가 있다 때는 멋을 부립니다만), 나는, 평상복(캐쥬얼옷)에는, 기본적으로, 별로 돈은 들이지 않는 주의입니다.

나는, 기본적으로, 옷은, 어디까지나 입는 것이며(자신을 닫는 것이며), 옷에 입을 수 있는 것은 아닌(옷에 의해서, 자신이 닫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하는 의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과연 알몸의 대장과 같은 옷을 입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w, 아무리 시타 `탑v르인(검소한) 옷을 입고 있어도, 유니크로(UNIQLO)의 옷을 입고 있어도, 근사한 남자로 아프다고 하는 의식은 있어(실제로 그런가는 관계없이 w, 어디까지나, 기분이라고 할까 마음가짐의 문제 w), 예를 들면, 추운 시기에, 유니크로(UNIQLO)의 다운 쟈켓 입어 근처의 슈퍼에 쇼핑하러 갈 때도, 등골을 펴고, 삽상과 걷도록(듯이)는 하고 있는 w(집에서는 릴렉스 해 다라리로 하고 있는 일도 많습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 결코, 화려한 옷을 좋아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캐쥬얼옷(평상복)에 대해도, 나보다, 훨씬 더(쭉), 세련되게, 구애됨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신기하다와 나와 그녀, 둘이서 걷고 있어도, 두 명의 옷의 조화는 잡히고 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참고에.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서서 이야기라고 말하면, 위의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의 빵을 산 김에, 그 빵점( 나의 거리의 마음에 드는 손수 만든 빵점의 하나)에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도 빵을 사고,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의해서, 친가의 현관에서, 정말로 조금(그녀가 집에서 기다리고 있으므로, 한가로이는 할 수 없는 w) 어머니와 서서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머니와 최근, 친구가 된, 나의 거리의, 초로의 여성(이하, 그 어머니의 친구와 씁니다)이, 이 나의 나의 친가에서의 어머니와의 서서 이야기때에(이 투고의 레스란참조)→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아침(오전중)의 워킹 도중에(어머니와 같고 건강하네요), 내가 친가에 들어가서 간 것을 목격한 것 같아서 , 후일, 「댁에게, 배우씨와 같이 멋진 남자가 들어와서 간 것을 보았지만, 그 사람은 누구?」라고 어머니에게 (들)물었다고, 오늘, (빵을 산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들러) 친가의 현관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에, 어머니는 기쁜듯이 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덧붙여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만 w),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관해서, 댁의 자녀분은 멋지네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타인으로부터 말해지는 것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무리 말해져도 기쁜 것 같습니다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아프타 `향기[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이하,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여운 곳입니다(그녀에게는, 귀여운 곳이, 많이 있어요가, 이하로 쓰는 것은, 내가, 그녀의, 특히,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의 예입니다).

내가 생각하는, 그녀의 귀엽다고 생각하는 곳(라고 말할까 좋아하는 곳)의 예로서 어쨌든, 자주(잘), 나에게, 00곳( 나의 구체적인 면)이, 좋아라고 말해 주는 곳입니다.

예를 들면,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나의 남자다운 곳을 좋아해, 나의 상냥한 곳을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침착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온화한(온화한)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을 좋아해, 내가 치유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를 좋아해,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그녀의, 나의 남자다운 곳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은, 나의 얼굴을 좋아해, 나의 몸매를 좋아해, 나의 분위기를 좋아해, 내가 의지가 되는 곳을 좋아해, 나의 포용력이 있다 곳을 좋아해, 나의 소리가 좋아라고 한 것의, 종합적인 평운`소의 님입니다.

그녀의, 나의 형같이 안된 곳을 상냥하게 꾸짖어 주는·상냥하게 주의해 주는 곳을 좋아해(덧붙여서, 그녀는, 형제 자매는, 남동생이 한 명 있고, 그녀는 형(오빠)가 없습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그녀는, 화내는 일과는 다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님으로, 그녀의, 내가 화내지 않는 곳이 좋아라고 하는 것이란, 완전히, 모순되지 않은 님입니다.

나의 소리를 좋아해, 나의 말투가 좋아라고 하는 것에 관해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는, 이케멘인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나의 얼굴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그녀는,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얼굴로, 교제 상대를 선택하는 여성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를 처음으로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근사하고, 멋진 남성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이나 호텔에서 자고 있을 때, 그녀에게, 장난으로, 그녀의 스마호(smartphone)로, 마음대로, 나의 잠자는 얼굴이 도촬되는 것이 있어 w」
이하, 참고의 투고.
자남자/이케 비치는 남자·촌티 있어 남자→
/jp/board/exc_board_8/view/id/2752078/page/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HBGr9JGae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인기있는 사람의 공통점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_sgkonCJf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여자의 본심.체라 있어 남자가 인기있는지?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조금,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한 이야기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루이비통의 원가가 얼마인가 압니까?→
/jp/board/exc_board_8/view/id/2738341/page/4?&sfl=membername&stx=jlemon

「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놀고 있었던 w 양다리 이상 걸쳐 여성과 교제하고 있었던 시기도 있었고,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있는데도 관계없이, 소위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도, 많이 하고 있었고, 또,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도 있었습니다.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여성과의 교제)의 결말의 대부분이, 나의 기분이 많음으로부터,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1991년)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만, 나는, (내가),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상술한 대로, 나는, 젊은 무렵, 솔직하게 말하고,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숨기고 싶은, 특정의 사람에 대해서, 능숙하게 숨긴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매우 자신있고, 교활하고, 재능이 있었으므로, 내가, 이성 관계로 체라체라 하고 있는 것이,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들키고, 교제하고 있는 여성에게, 정나미가 떨어지게 해져 헤어진다고 하는 케이스는 있었습니다만, 그러한 케이스는, 넓은 의미에서는, GOBANG‘ S의 곡의, 「BYE-BYE-BYE」(1991년)의 가사와 같은 결말에 포함된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만, 엄밀하게는,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여성과의 교제)의 결말 중(안)에서, 예외적인, 결말로 분류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자기 멋대로인 나→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5?&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젊은 무렵(끝나지 않습니다.젊은 무렵은, 놀고 있었습니다), 밤놀이로, 클럽이나 바로, 여자 아이·여성을 헌팅할 때에, 미인씨·귀여운 여자 아이를 보면, 반드시 말을 건다고 하는 일은, 자신 룰로 하고 있던 것은 아닙니다만, 자연과 반드시, 그렇게 해서 있었던 w 

덧붙여서, 젊은 무렵, 밤놀이로, 클럽이나 바로, 헌팅하는 여자 아이는(안에는, 밤놀이로, 클럽이나 바로 헌팅한 일이 알게 된 계기로, 교제한, 여자 아이들도 있었습니다만), 기본적으로는, 몸목적이었습니다(끝나지 않습니다, 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w).

개인적으로, 젊은 무렵(특히 고교생으로부터 20대의 전반에 걸치고), club(nightclub)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자주(잘),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 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에 참가하는 등 하고 있던 경험으로부터 하면(덧붙여서, 지금은, 침착하고, 성실한 w, 어른이 되고 있습니다),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정도, 남성에 대한 경계심이 적고, 실례인 말투일지도 모릅니다만 w, 남성이 보고, 설득하고, 간단하게 sex 하기 쉬운 경향에 있다고 생각합니다(물론, 개인의 성격의 차이라고 한 것도, 크고, 이 경향이,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경향이라고 말하는 것에서는, 완전히, 없습니다만...).

개인적으로, club(nightclub)로 헌팅등 하고,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를 할 수 있는 여성·간단하게 육체 관계인 만큼(에이치만의 관계에) 될 수 있는 여성의, 특징이라고 말하는 것은 있어요.

이하, 5.개인적으로, club(nightclub)로 헌팅등 하고,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를 할 수 있는 여성·간단하게 육체 관계인 만큼(에이치만의 관계에) 될 수 있는 여성의, 특징입니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

자신의 스타일에, 있다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어 자신의 몸으로 특히 자신이 있는 부분등을 강조한 노출도가 비싼 옷등을 입는다.예를 들면, 배꼽노출 패션, 다리에 자신이 있는 여자 아이·여성이다면, 미니스커트라든지 생족을 강조하는 쇼트파 트, 가슴이 큰 여자 아이·여성이라면, 가슴의 크기가 강조되는 것(두드러지는 것) 옷 등.

미인만 탐하는 사람.

미하-.

자기 자신의 패션 센스나 패션의 구애됨을 가지지 않고, 브랜드 신앙이 강한, 여자 아이·여성.예가, 낡습니다만, 예를 들면, 결코, 유복하지 않은데(라고 말하는지, 오히려, 돈은 별로 가지고 있지 않은 분인데), (적어도 일본에서는) 일반적으로 보급한 브랜드 그렇다고 해서 이유로, 루이비통의 가방을 가지고 있는 여자 아이.


종합 하면, 나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은 일 없는, 자신의 용모에, 있다 정도, 자신이 있다, 일반적으로 보고, 예쁜 여성·귀여운 여성으로, 한편, 자신의 스타일에, 있다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어 자신의 몸으로 특히 자신이 있는 부분을 강조한 노출도가 비싼 옷등을 입는 여성, 라고 말해 버리면, 단순하게, 일반적으로, 남성이 보고, 복장등도 포함하고, 이 여성과 야리 싶다(섹스하고 싶은데)라고 생각되는 여성이(덧붙여서, 이와 같은 여성은, 미인만 탐하는 사람으로(이케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고), 극단적으로 말하면(매우 단순화 하며 말하면), 기본적으로 남성의 외관(외관) 밖에 보지 않는다(어느 쪽일까하고 말해라 박등 있어 성격인.미안해요) 여성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었습니다.그리고, 실제로, 나는, 이와 같은 여성들과 많이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를 하고 왔고, 또, 육체만의(에이치만의) 관계로도 되어 왔던 w 덧붙여서,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은, 기본적으로, 교제하는 여성으로서는, 내가, 좋아하는 타입의 여성이 아니고, 원래, 기본적으로, 최초부터, 교제하려고 하는 여성의 대상에는 들어가지 않고, 또, 교제해도, 기본적으로, 성격의 불일치로부터, 나는, 곧, 다른 여자 아이·여성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버려, 교제는, 지속되지 않았습니다.

덧붙여서, 이와 같은,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은, 얄팍한 의식이 높고, 교제하는 남성·결혼하는 남성은(돈줄로서의 남성은), 자신을 고급 브랜드 품등으로, 호화 시켜 주는 부자 의 남성이 좋다고 생각하는 여성도 적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자신이 데려 걷거나·에이치를 포함해 친밀한 관계가 되거나 하는 남성에 관해서는, 용모가 좋은(얼굴이 자주(잘)(이케멘으로) 스타일이 좋다) 남성이 좋다고 생각하는 여성이 많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으로부터, 이하 2개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한 이야기입니다.


「 나에게 있어서, 제일, 간단하게, 원 나이트 러브적인 에이치가 하기 쉽고, 간단하게 육체 관계만의(에이치만의 관계의) 여성에게 할 수 있는 타입의 여성은, 교제하는 여성으로서는, 기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타입의 여성은 아닙니다만, 나는, 별로, 이와 같은 타입의 여성의 부정파가 아닙니다.나 자신, 박등구, 체라체라 한 부분이 있어요 해(특히, 젊은 무렵의 나w), 이와 같은 타입의 여성과 보내고 있어 즐거운 부분도 있는 일도 사실입니다.

나는, 어떤 타입의 여성이어도, 내가, 호의를 가진 여성에게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 자신이 호의를 가지지 않는 여성과는 섹스하지 않습니다), 에이치를 포함하고, 할 수 있는 한 서비스 정신으로(덧붙여서, 이 서비스 정신과는 여성에게 아첨하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대접하고, 즐거운 기분·행복한 기분이 되어 받고 싶습니다.

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나의 여성에 대한 서비스 정신은, 여성에게 아첨하는 것이란, 완전히 다릅니다.

남자는 여성이 기뻐하면 기뻐하는 생물이군요? 나의 경우, 옛부터(중학생위의 무렵부터), 자연과 그렇습니다.

나는,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자연과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희응으로 구라고 등·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기쁘고, 행복합니다.덧붙여서, 거기에는, 솔직하게 말하고, 자신의 남성으로서의 존재감·가치가 인정되는 일에 대해서의 자기만족이라고 말하는 것이 포함됩니다.그리고, 능숙한 비유가, 생각나지 않습니다만, 비유하면, 일류의 세프가(뭐아마추어의 요리 자랑에서도 좋습니다만), 레스토랑에서(또는 집에 부른) 게스트가,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매우 맛있을 것 같게 먹어 만족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로, 만족이나 충실감을 느끼는 일에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음란하게 해도 그렇습니다 w).

예를 들면, 손님과의 아무렇지도 않은 회화중에서, 손님의 취향을 찰지하고, 그것을 서비스에 반영시킨다고 하는 것은, 일류의 고급 호텔의 서비스의 수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만, 이러한 일류의 고급 호텔의 손님을 만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말하는 것은, 남성이 여성을 대접하는 수법과 그렇게, 크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예를 들면,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kBTmd4Oga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야리모크에 대한 생각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Mmi_QhOEW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30을 지난 여성의 원 나이트 사정.덧붙여서, 이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하는 이야기로, 전에 투고등으로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술꾼으로, 술은 강합니다만(아무리 마셔도, 성격은 평상시보다 밝고 매우 기분이 좋아 지는 정도로 크지는 변하지 않습니다만), 옛부터, 남녀를 불문하게 술버릇의 나쁜 사람은 싫고(특히, 남자의 술버릇의 나쁜 것은 정말 싫습니다), 남녀를 불문하고, 술버릇의 나쁜 사람과 마시는 것은 싫습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을 본 감상으로서 나는, 세상이 많은 남성보다, 여성이, 에이치를 즐길 수 있는 방향성에 가지고 가는 것이 능숙한 남자인 것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사실 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이키마스잇치( 나의 음란에 관한 투고)→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page/2?&sfl=membername&stx=jlemon
동정의 남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50/view/id/2622594/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조금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상술한 대로,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나는, 본질적으로 천하다 것입니다만, 하 재료를, 여성의 앞에서, 낼까 내지 않는 것인지는, 완전하게, 여성에 의한다고 말한 느낌입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나를 웃도는, 하녀품인 여자 아이도 지금 했고 w, 반대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여자 아이중에서, 이 여성·여자 아이의 앞에서는,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지, 극력, 조심스럽게 하고 있었을 경우도 있습니다.

하 재료의 수용성은 여성에 의해서 천차만별이므로(여성에 따라서는 하 재료 토크가 보다 거리를 줄이는 경우도 있는 w), 각각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이라고 말한 것을 잡을 수 없을지는 신중하게 되어야 합니다 해, 신사인 한다라고 생각합니다(자기 자신의 판단이나 가치관에 의해서, 이 정도는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요점은, 받는 측이 어떻게 잡는지의 문제이므로).그래서, 상대의 여성과의 회화의 거리감을 잡을 수 있고, 상대의 여성이, 하 재료 OK 그러면, 여성의 반응을 보면서 서서히 하 재료를 내서 가면 좋은 것이고, 타목 그래요라면, 별로, 쭉 내지 않으면 좋습니다(별로 시시한 하 재료에 관해서는, 남자의 친구끼리의 사이로, 얼마에서도 서로 말할 수 있으므로 w).

내가 여성과 보내고 있을 때의 여성서로 라고 말하는 하 재료는, 운코등으로는 없고 w, 에이치 관련하 재료입니다만, 나의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하면, 평상시, 별로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 것 같은 여성·여자 아이로 라고 해도, 본질적으로는( 나와 친밀하게 되어,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에, 내가, 여성이 하 재료를 말해 많이 즐겨도 좋아라고 하는 분위기를 자아내면) 실은 하 재료 좋아하는·하 재료를 서로 말하거나 하는 일을 즐기는, 여성·여자 아이는 많습니다 w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비록,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야 되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융`·나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성격은, 기본적으로는, 얌전하고 품위있습니다만, 나의 앞만으로는, 하 재료&에이치를 좋아하는 면이 있어요 w(하 재료에 관해서는, 내가 교육해 버린 느낌이지만 w).

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나보다, 쭉(아득하게), 연하입니다)은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그런 그녀도, 나의, 너무나 천함 에 임해서 갈 수 없게 될 때도 있어, 그러한 때는, 나는, 하 재료 정도를, 억제하거나·조심스럽게 합니다.한편, 상술한 대로, 그녀는, 기본적으로, 나와 둘이서의 때 밖에, 하 재료를 말하지 않는?`후입니다만, 그녀는, 나와 둘이서의 때, 생각치도 못한 때에, 생각치도 못한 하 재료를 말해, 내가, 놀라는 일도 있습니다 w 

그녀하 재료는, 에이치의 전희의 한중간에, 나의 끝(쪽)의 일을 「다스베이다군」이라고 부르거나 명백하고, 어이없이 한 것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0?&sfl=membername&stx=jlemon
가을의 미각(송이버섯)→
/jp/board/exc_board_8/view/id/2712243/page/7?&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TXuRAKg32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사랑받아 능숙한 여성은 에로 있어?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한 이야기입니다.

「에이치(sex)에 대하고, 쌍방이 불쾌하지 않은 한, 여러가지 해 보는 것은, 즐거운 일이고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물론 시험한 일이 모두 능숙하게 간다고는 완전히 한정되지 않지만, 여성에게 있어서 새로운 기분 좋은 일이 발견되면, 물론 여성은 좋다고 생각하고, 남자는 남자대로 모험과 달성감으로 만족감을 얻는 생물이므로 w 또, 남성에게 있어서 새로운 기분 좋은 일이 발견되면, 여성은 통상을 좋아하는 남성이 기분 좋아져 준다면 기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의, 여성은,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있는 여성,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없는 여성, 오히려, 호기심으로부터,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적극적으로 보고 싶어하는 여성으로 나누어집니다(물론, 나는,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있는 여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보는 일은, 절대로 하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또는, 사이좋게 지내 온, 일본의, 여성중에서,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있는 여성도 있었습니다만,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또는, 사이좋게 지내 온, 일본의, 여성중에서는,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있는 여성보다,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 (을)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없는 여성, 및, 오히려, 호기심으로부터, 교제하고 있는 남성·친밀한 남성과 함께, AV(porn 작품)를, 적극적으로 보고 싶어하는 여성이, 훨씬 더(쭉), 많습니다.

덧붙여서, 남성용의, AV(porn 작품)와 실제의 에이치(sex)는, 기본적으로, 다른 것입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호기심으로부터, ( 나와 함께, 러브호텔(love hotel)에 숙박했을 때에), AV(porn 작품)를 봅니다.

나의 그녀가, 나와 함께, 호기심으로부터, AV(일본의 porn 작품)를 보는 이유는, 자신의 알몸과 AV(일본의, porn 작품) 여배우들의 알몸을 비교하는 일과 페0 티오의 참고로 하기 때문에(위해)입니다.

실은, 이 두 개의 이유(자신의 알몸과 AV(일본의, porn 작품) 여배우들의 알몸을 비교하는 일과 페0 티오의 참고로 하기 때문에(위해))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친밀하게 하고 온, 여성들이, 나와 함께, AV(일본의 porn 작품)를 보는 일에, 저항감이 없는 이유, 또는, 호기심으로부터, AV(일본의 porn 작품)를 보고 싶어하는, 2 대리사정이라고 한 느낌의, 흔한 이유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ErN1f_jtH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사랑받는 여성은 섹스를 좋아해!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


바로 아래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나의 조금 전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c9aXbg9sT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위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w,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몰라도, 무의식적으로, 옛부터(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 중학생의 무렵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지금의 그녀와의 회화에 이르기까지), 여성과의 회화에 대하고, 정말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을, 정말로, 잘 사용해 왔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그런(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과 같은), 있다 의미, 적당, 아무 생산성도 없는 대응으로, ( 나의 들어 힘·문제를 해결하는 힘이 부족해서) 상대의 여성들에 대해서 좋았던 것일까라고 생각해 왔다(생각했다) 것입니다만, 결과적으로, 좋았다고 하는 찬`마, 일단,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듣고, 증명된 느낌으로, 좋았던 w



상술한 대로,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련으로, 무엇인가, 최근, 어중이떠중이의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이하 2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도, 그 안의 하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무엇인가의 기회가 없는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이 여성(이하 2개의 동영상의 작성자), 무엇인가 눈에 메스를 가하고 있는(잘못되어 있으면, 정말로 죄송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K5mruxbi8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인기있는 남성의 토크 테크닉.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 일반적이었던가 w 덧붙여서, 이 여성은, 남성이 여성의 이야기를 듣는 것은, 큰 일이다고 말한 느낌의 일을 말합니다만 , 나는, 오움(진리교) 반환으로, 여성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 한, 전혀 큰 일이지 않고, 편합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 대해서, 「너」라고 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나는,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 대해서는, 모두, 그대로 아래의 이름 혹은 아래의 이름을 어레인지한 닉네임으로 불러 왔습니다.

덧붙여서, 이하의 투고의 에피소드로, 나는, 마음 속에서, 그녀에 대해서, 「너」라고 합니다만 , 어디까지나, 마음 속만의 이야기입니다 w
그녀는 시모시나→
/jp/board/exc_board_50/view/id/2497418/page/3?&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Z1Cx_Wn4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신체의 성격이 잘 맞으면 사랑에 빠져?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조금 관련지을 수 있을까라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 나도 일 이외의 시간의 생활 방법은 대체로 그런 느낌입니다 w 나의 경우, 스포츠 관전은 흥미가 없기 때문에, 그리고 스포츠 관전을 제외하고, 거기에 자는(섹스한다)를 더한다고 말한 느낌 w(레스토랑→와인→초콜릿→자는(섹스한다)라고 한 느낌 w)」


「덧붙여서, 나는 S입니다 w.여성은, 괜찮은 경우, S의 남성을 받아 들여 준다고 상대는 기뻐한다고 생각하고, 진짜로 우자 있어 경우나 싫은 경우는, 그 의사를 상대로 해 빌려라고 전합시다.S는, 상대에 대한 돌보기의 좋은 점과(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그 만큼, 많이 상냥하게 해 받아 와있습니다만), 나는 여성에 대한(특히 멘탈면에 관한) 돌보기는 좋다고 생각하는 w), 애정·있던 비교적 표리 일체가 아니면 안돼, 단순한 패션 S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SM PLAY(을)를 한 일이 없는 사람은, 이성의 partner(교제하고 있는 남성·여성)와 익숙해져 오면, 자취가 붙지 않고 아프지 않은 간단한 것(넥타이나 바스로브의 끈, 온천 여관의 유카타의 띠등.물론 모든 여성이 그렇지 않지만, (구겨지는 것이 난점이지만) 좋아하는 남성의 넥타이는 초보적인 아이템으로서 기뻐하는 여성이 생각보다는 많은 듯 합니다 w)그리고, 서로 눈 가림하거나 손목을 가볍게 묶거나 하고, 간질임개 정도로부터 시험해 보는 것도 좋을지도 모릅니다 w.즐겁지 않으면 멈추면 좋고, 혹시 새로운 세계가 펼쳐질지도 모릅니다 w」

이하, 나의 SM에 관한 딥인 이야기의 투고입니다.
SM→
/jp/board/exc_board_26/view/id/261182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참고의 투고.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746982?&sfl=membername&stx=jlemon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490 すばらしい世界旅行 jlemon 2018-10-28 1278 0
489 美人にモテる男は仕事ができるって本当? (4) jlemon 2018-10-28 2515 0
488 女性向け性格診断:本当に頭のいい人の特徴 (2) jlemon 2018-10-27 2427 0
487 自己啓発の嘘 jlemon 2018-10-27 1415 0
486 イケメンよりモテる男性の特徴は? jlemon 2018-10-26 1559 0
485 スタバのハロウィンフラペチーノを飲んで来た (3) jlemon 2018-10-26 1519 0
484 湘南(syonan)drive jlemon 2018-10-25 1134 0
483 破局率80%減らす方法 jlemon 2018-10-25 1495 0
482 お金持ちほど働いていない理由?(教育に騙されてはい… jlemon 2018-10-24 1853 0
481 マリコさんシリーズ関連投稿 (2) jlemon 2018-10-24 1516 0
480 男性が甘い物が好きな事 (3) jlemon 2018-10-24 2335 0
479 勝間VSひろゆき (1) jlemon 2018-10-24 1447 0
478 気づかないと人間関係で損する思い込み jlemon 2018-10-22 1759 0
477 箱根(hakone)drive&食べ物 (2) jlemon 2018-10-22 1377 0
476 「この人の遺伝子がほしい!」と思う男性のポイント (4) jlemon 2018-10-22 2066 0
475 男性が思うイケメンと女性が思うイケメンの違い jlemon 2018-10-20 1460 0
474 キンタマクラ (3) jlemon 2018-10-20 2002 0
473 由美かおる (4) jlemon 2018-10-17 2285 0
472 こんな夫は離婚を盾に取って脅した方が良い jlemon 2018-10-16 1681 0
471 男の性格は「好きな女性の見た目」でわかる? (6) jlemon 2018-10-16 228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