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参考の投稿。

いつ死んでもい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758848?&sfl=membername&stx=jlemon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ずっと夜更かしして、私も彼女の朝6時頃、寝付いたのですがw、私だけちょっと目が覚めてしまいました(彼女は、スヤスヤ寝ています。また、2度寝して、昼に起きる予定ですw)。




最近、人の話のyou tube動画をkjに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である関係で?、何だか、最近、有象無象の人の話の動画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これも、その内の一つで、昨日の夜(と言うか、厳密には、日付が変わって今日になっていましたがw)、彼女が、お風呂に入っ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は、どんな人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また、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以下、私の前の投稿文・レスから、上の動画に、少し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文。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幸いな事に、今まで、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今も、幸せに生きていますが、伊達に、実生活において、プライベートにおいて、学生(高校生・大学生)の頃から今まで、男女問わず、職業や社会階層、育った家庭環境等を越えて、様々な人々と交流して話を聞いて来た訳ではないので、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私は、人の心の痛みや心の葛藤等、全く分からない人間ではないと思います。」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と、二人で、小さな事業(その男性(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ます。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内。最近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以下の事は、私が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という投稿でも私の前の投稿の文から抜粋して来ていますが、私は、自分の人生の生き方の、一般的なポリシー(方針)として、人に対して恩着せがましくしないという事があります。私はボランティアに積極的に参加するような性格ではありませんが、日常生活における人助けは好きですが、人間は、本来、人を助けたら気分が良くなる生き物で(私もそうです)、私にとって人を助ける事は完全に自己満足です。したがって、もちろん、助けた人から感謝の言葉を貰ったり、お礼をされれば嬉しいですが、私の中では、人助けをした時点において完結しており、助けた人や物を上げた人から感謝の言葉やお礼がなくても、私の中で、不快になったり、腹を立てたりする理由は何もありません。」



「自分がした事が他人の人生の幸せに影響を与える程、幸せな生き方はないでしょう?^^」



「私は「人に尽くす 」と言う言葉は嫌いなのです。私の場合、(咄嗟に上手い言葉は思い浮かびませんが、今、瞬間的に思い浮かんだ言葉は)「人に幸せを配る」と言った感じかな。私の場合、自分が自由に生きたいように楽しく幸せに生きて、その日常において「人に幸せを配る」と言った感じです。まあ「人に幸せを配る」というのも、私が自分でやりたい事であるので、結局のところ、私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自分がやりたい事だけをやって生き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は「達成感」という言葉も嫌いなのです。私にとって「人に幸せを配る」という事は、ゴールではなく日々の日常なのです。」



「ちなみに、私の2019年の目標はありません。今まで通りに生きるだけ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思い返せば、つまらない私ですが、日本という国に、今の時代に生まれて育って、幸いな事に、今まで周りに良い人達に恵まれて来て、とても幸せな人生を生きて来て、率直に言って(正直に言えば)、私自身の我儘で言えば、すぐ明日にでも、心筋梗塞で突然死んでも、人生全く悔いはありません。 しかし、幸いな事に、こんなにつまらない私でも、死んだら悲しんでくれる人達がいるので、その人達の為に生きねばと思っています。」」




以下、おまけ1。2019年の1月1日の15時39分に行った、「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という投稿の再投稿。ちなみに、2018年の12月31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あなたはどんな彼女?→
/jp/board/exc_board_8/view/id/277609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少し、(1月1日の)夜7時20分頃に追加した内容です。ちなみに、今から、昨日の夜から、引き続き、我が家で、お酒飲んで、お節料理等を食べながら、彼女と2人宴会です。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今日の朝6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江波戸武士さん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8つ以外見ていません。また、私は、江波戸武士さんという人について、全く知りませんw




以上、夜7時20分頃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今から、彼女と、ちょっと出かけますが(夜、また我が家に帰って来て、彼女と夕食を食べます)、以下の動画(前に行った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を除く)は、彼女が、今、出掛ける準備をし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モテオーラのある男とは? 昨日の、夜8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4個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事は、全く知らず、この人は、どう言う人である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ちなみに、動画を利用させて貰って申し訳ないのですが、最後の無料相談みたいな話は、おそらく、この動画作成者の会社の宣伝のようなものなので無視して良いです。この男性、「じっせき」の漢字、間違っていますねw














すぐ下の動画は、参考の動画で、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sfl=membername&stx=jlemon




12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6つの、この動画作成者の話については、聞いて、全く問題のない話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アップしている6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する話し。

「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と、二人で、小さな事業(その男性(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ます。ちなみに、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は、もう友人と言う関係ではなく、プライベートで(個人的に)、一緒に、遊ぶ事はないですし、休憩時間に、一緒に外食もしません(ただし、仕事が絡んだ外食は除く。。。)。まあ、そもそも、二人だけで会社を営んでいる事から、休憩は、交互に取る事が多く、同時に取る事はあまりないのですが。。。その男性とは、仕事で、しょっちゅう(いつも)顔を合わせ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で(仕事以外で)、一緒にいる気は、一切しない(仕事以外で、一緒に過ごす気分には、全く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w。」

「ちなみに、個人的に、飲む打つ買うの内、打つ買うはやらない男で、私はキャバクラ(kyabakura)(下の補足説明参照)・風俗に行ったり、ギャンブル(パチンコや競馬)をするタイプの男ではありません(個人的に(あくまでの個人的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う事は、無駄金を使う事だと思い、故に、その様な事に、お金を使わない主義です)。
キャバクラ(kyabakura):日本の特殊な飲食店の形態の一つで、女性が、会話等で、男性の接待を行う形式の、酒(アルコール(alcoholic)飲料)を提供する飲食店。キャバクラ(kyabakura)は、日本では、大都市の、大規模な繁華街を中心に多くあります。ちなみに、私は、昔から(若い頃から)、キャバクラ(kyabakura)には、全く、興味がなく、キャバクラ(kyabakura)は、仕事の取引先の方と、東京都心の繁華街の、キャバクラ(kyabakura)に、何度か、訪れた事があるだけです(私生活において、キャバクラ(kyabakura)を訪れる気には、全くなりません)。

私は、倹約するとこは倹約し(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ない事、無駄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倹約をし)、堅実に、お金を使いますが、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である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主義です。もっとも、何事も、ほどほどにと言った感じで、自分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と思う事に関しては、惜しみなく、お金を使うと言っても、その様な事に、闇雲に、金を浪費していると言う訳ではなく、一応、ちゃんと自分の収入・資産等から考えて将来大丈夫であろうと言う事を考えて(見当をつけて)、金を使っています。

何が自分の人生にとって幸せかどうかの基準は、もちろん、私自身の人生で、誰の人生でもないので、私自身が、完全に独断で判断しています(その判断は、誰にも、妨げられる物ではありません)。」








以下2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に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昨日の夜10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女子が好きになっちゃう男子の特徴とは?

















昨日の夜10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女性の話題に上がりやすい評価モテする男子の特徴。

















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今日の午後1時位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に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ちなみに、特に、東京以外の方の中には、銀座とか、銀座の女性(銀座に歩いている女性)だとかを、変に特別視したり、引いて見たりしてしまう方も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私は、東京生まれ、東京育ちと言う事もあって、そうした事は、昔から(子供の頃から)、全くありませんw。


















女性と男性の異性に対する好意を持つきっかけの違い。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す。昨日の夜7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にアップ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この、ボディタッチは、何じゃいw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汚れつちまつた(と言うか若い頃から既に汚れていたw)私は、女性の好きな仕草と言うよりも気になってしまう仕草として、巨乳の女性が、自らの巨乳を、男を惑わす又は男を落とす武器として使おうとしている時があります(巨乳好きの私でも、いつでも惑わされたり・落ちる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w)。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巨乳さんですが、彼女は巨乳を武器に使った訳ではなく、(まあ彼女の巨乳だけに落ちた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私が自ら彼女の巨乳に落ちて行きましたw(交際してからは、彼女は夜は当たり前のように武器として使ってくるようになりましたがw)。

女性の好きな仕草に関しては、女性によって、この女性のこの表情やこの仕草が好きと言うのもありますね^^ 意識的・無意識的かは関係なく、既に自ら学習・体得している、自分を可愛く又は綺麗に見せる方法を見せて来る女性は、例えそれが小悪魔テクである場合であっても、それを含めて可愛く思う事があります。

一般的に好きな女性の仕草として、上目づかいも、もちろん好きですが、目を見開いて真ん丸にする表情も好きだったりします。あと昔からの定番かもしれませんが、髪(出来たら長い髪)を、かきあげたり、手ぐしを入れたりする仕草も何となく好きです。

せっかくの清純派の清らかなスレを汚してしまって申し訳ありません。返事はいりませんと言うか、ごめんなさい。」


ちなみに、巨乳女性の男性に対するアピール方法は、複数のアピール方法がありますが、例えば、以下のような物もありますw 以下の話は、私が、学生の頃の話ではなく、社会人となり、成熟した大人の男性になってからの話しですが、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グループで、バーベキューをした際に、巨乳の女性が、走る必要がないのに、私の方に、おそらくわざと、遠くから、笑顔で、胸を揺らしながら、走り寄って来て、私と会話を始めたなんて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そのグループ内で、その年下の巨乳の女性と、もう一人の年下の女性で、私の取り合いをしている状態でしたw)。






私は、体形に限って言えば胸の大きな女性が好みですが(まあ、その辺の所は、昔から、その女性の事を好きになったり・その女性に好意を持ったりしたら関係なくなるのですが。。。幸いな事に、私の今の彼女は、胸が大きいですw(彼女は胸は、G-cupあります。彼女の大きな胸は、彼女の母親からの遺伝で、彼女の母の胸は、E-cup(彼女の情報w)。 まあ、ぶっちゃけ、それに惹かれたと言うのもあるのですがw(まあ、彼女の巨乳だけに惹かれた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女性の、身長は、私の女性の外貌の好みに影響を与えません(高くても中くらいの(普通の)身長でも低くても良い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た来た女性の身長も様々です。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身長170cmの長身です。ちなみに、私は、普段、歩く時等、背筋を伸ばして、姿勢に気を付けている為等もあってか、身長が、実際よりも高く見られ、長身に(身長は、180cm位あるように)見られる事も、少なくないものの、私は身長は176cmから177cmの、中背(高くもなく低くもない身長)です。


最近の私の健康診断における、身長は177.5cm程です。これは、おそらく、午前中に健康診断を受けている為であると思います。人間と言う物は、おそらく、朝と夜とでは、身長が異なる事から、たぶん、夜、寝る前に身長を測ったら、私の身長は、健康診断の時に測られた身長よりも、1cm位、低く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私は、投稿の際に、自分の身長について、176cmから177cm位と、曖昧な書き方をしているのは、その為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の容姿に関する好みはあるのですが、結局は、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外貌が、自分にとって、世界で、一番(世界で、最高)とな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すぐ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す。この投稿、何で、こんな流れになってしまったのかw

イケメンよりモテる男性の特徴は? →
/jp/board/exc_board_8/view/id/2736887/page/6?&sfl=membername&stx=jlemon



























以上、2019年の1月1日の15時39分に行った、「新年から何故か巨乳に関する空気読めない投稿にw 」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した。



以下、おまけ2。2018年12月31日と2019年1月1日の、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途中、渋谷(shibuya)区ニュース(news)を除く)。ちなみに、昨日(1月2日)は、彼女と夕方から、ちょっと買い物に出て、彼女に、物を買ってあげました。




私の街(渋谷(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の中北部。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となっています)の、神道(Shinto)の神社(shrine)の、初詣 (hatsumoude)の案内にチラシ。初詣 (hatsumoude)とは、新年に、神社(shrine)や寺に、お参りして、その年の願い事などをする、日本の風習です。ちなみに、私も彼女も、マイペースなので、今年は、まだ、初詣 (hatsumoude)をしていませんw ちなみに、私の街(渋谷(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の中北部。旧(かつての)代々木(yoyogi)村に該当する地域。ちなみに、現在の代々木(yoyogi)駅は、旧(かつての)代々木(yoyogi)村の東の隣村の、旧(かつての)千駄ヶ谷(sendagaya)村に該当する地域に位置します)の、神道(Shinto)の神社(shrine)の最寄り駅は、我が家の最寄り駅から東京都心方面に1駅の駅です(まあ、何れにしても、東京都心部及びその周辺は電車の1駅の区間が短いです)。


私の街の神社(shrine)の、最も、規模の大きな、祭りは、毎年、9月に行われる、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です。普段は、とても静かな、私の街の神社(shrine)の境内(敷地内)ですが、毎年9月に、行われる、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の日は、たくさんの屋台が建ち並び、賑やかとなります。

私は、子供の頃は、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を、毎年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は、我が家の近所にあり、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

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祭りの林檎飴 →
/jp/board/exc_board_8/view/id/2713627/page/8?&sfl=membername&stx=jlemon





渋谷(shibuya)区ニュース(news)(下の補足説明参照)の記事より。。。左上に、平岩弓枝展とありますが、平岩 弓枝さんは、私の街の、神社(shrine)の家の一人娘で、平岩 弓枝さんの夫が、婿養子のような感じで、私の街の、神社(shrine)の神主をしています。ちなみに、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の、私の母も、一人娘(一人っ子)です。まあ、平岩 弓枝さんは、私の母よりも、ずっと(遥かに)年上ですし、ルックスも、(おそらく)性格も、私の母とは、全く異なりますがw
渋谷(shibuya)区ニュース(news):渋谷(shibuya)区(東京中心部(東京23区)を構成する、23の区の一つで、東京中心部(東京23区)の西部に位置する区)が住民の為に発行する、情報紙。定期的に(基本的に、一ヶ月に、2回)、渋谷(shibuya)区内の、全世帯の、郵便受け(mailbox)に届けられます。私は、渋谷(shibuya)区在住なので、他の、渋谷(shibuya)区在住の人々と同様、家の、郵便受け(mailbox)に、定期的に(基本的に、一ヶ月に、2回)、渋谷(shibuya)区ニュース(news)が、届けられます。








新宿(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は、東京の、大規模繁華街の中で、我が家に、最も近い繁華街の一つです。我が家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から、新宿までは、電車(通勤電車)で5分程です。




新宿にあるデパートの一つで、規模の大きなデパートである、伊勢丹(isetan)デパート本店の広告。伊勢丹(isetan)デパート本店は、(大衆的な繁華街である)新宿にあるデパートの中では、最も高級感のあるデパートとなっています。







写真以下2枚。新宿にある、デパートの一つである、小田急(odakyu)デパート本店の広告。小田急(odakyu)デパート本店は、大衆的なデパートです。








ミュシャ(Alphonse Mucha)展やるようですね。






写真以下2枚。新宿にある、デパートの一つである、京王(keio)デパート本店の広告。京王(keio)デパート本店は、庶民的な、デパートです。




伝統的な物を中心とした、日本の工芸品を販売する、催しの広告。












渋谷(shibuya)区の中部にある、渋谷(shibuya)(渋谷(shibuya)駅周辺。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は、(私が暮らす)渋谷(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で、最大の繁華街且つ中心的な繁華街です。渋谷(shibuya)(渋谷(shibuya)駅周辺)は、大衆的な繁華街です。



渋谷(shibuya)(渋谷(shibuya)駅周辺)の、デパートの一つ、東急(tokyu)東横(toyoko)店の広告。東急(tokyu)東横(toyoko)店は、庶民的な、デパートです。





渋谷(shibuya)(渋谷(shibuya)駅周辺)にある商業施設。渋谷(shibuya)ヒカリエ(hikarie)(下の補足説明参照)の、広告。。。渋谷(shibuya)ヒカリエ(hikarie)は、若い女性・比較的、若い女性に、人気が高い、商業施設(実質的には、デパートの様な物)となっています。





写真以下2枚。東京midtownの広告。東京midtown(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の西南部に位置する)は、東京都心部の主要な住商複合地区の一つです。東京midtownは、我が家の最寄り駅から地下鉄で10分弱(8分)位です(運賃165円)。
















前に、kjでアップした写真の再利用。東京midtownの、クリスマス時期の、イルミネーション(光の飾り)の、風景例。







GINZA SIXの広告。GINZA SIXは、銀座(ginza)にある、ショッピングモール(shopping mall)です。銀座(ginza)(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に位置する)は、東京最大級の繁華街の一つであると共に、東京を代表する高級繁華街、且つ、東京を代表する繁華街となっています。GINZA SIXは、松坂屋(matsuzakaya)銀座(ginza)店(銀座(ginza)のデパートの一つ。1924年開店。2013年閉店)の跡地に建てられ、割と最近(一昨年)、開業した、241店舗が入る、ショッピングモール(shopping mall)です。


GINZA SIXについ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GINZA SIX/ネコ・トモ→
/jp/board/exc_board_8/view/id/2747487/page/5?&sfl=membername&stx=jlemon




写真以下2枚。洋服の、青山(aoyama)(日本の、スーツ(business suits )の、大規模、安売り、チェーン(chain)の一つ)の、日本経済新聞(我が家で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の一つ)の限定の広告。
















写真以下2枚。Aoki(日本の、スーツ(business suits )の、大規模、安売り、チェーン(chain)の一つ)の、朝日(asahi)新聞(我が家で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の一つ)の限定の広告。私は、3つの、新聞を定期購読していますが、その内の一つに、朝日(asahi)新聞(保守層には、比較的、嫌われている新聞w)があります。ちなみに、朝日(asahi)新聞は、極端に(ヒステリックに)、左寄りの(liberalな)面がある、新聞なので、朝日(asahi)新聞の記事は、100%は、信用していません(同時に、私は、極端に、右寄りの(保守的な)、言論も、100%は、信用していません)。


















以下、前回の投稿。

母乳飲む?→

/jp/board/exc_board_8/view/id/2776961?&sfl=membername&stx=jlemon












 


오늘이 인생 마지막 날이라고 하면



이하, 참고의 투고.

언제 죽어도 괜찮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758848?&sfl=membername&stx=jlemon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쭉 밤샘하고, 나도 그녀의 아침 6 시경, 잠들었습니다만 w, 나만 조금 깨어나 버렸습니다(그녀는, 스야스야 자고 있습니다.또, 2도침 하고, 낮에 일어날 예정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O_TvVQLyq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최근, 사람의 이야기의 you tube 동영상을 kj에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인 관계로?, 무엇인가, 최근, 어중이떠중이의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이것도, 그 안의 하나로, 어제 밤(라고 말하는지, 엄밀하게는, 일자가 바뀌고 오늘이 되어 있었습니다만 w), 그녀가, 목욕을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는, 어떤 사람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또,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레스로부터, 위의 동영상에, 조금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문장.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지금도, 행복하게 살아 있습니다만, 다테에, 실생활에 대하고, 프라이빗에 대하고, 학생(고교생·대학생)의 무렵부터 지금까지, 남녀 묻지 않고, 직업이나 사회 계층, 자란 가정환경등을 넘고, 님 들인 사람들과 교류하고 이야기를 들어 온 것은 아니기 때문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나는, 사람의 마음의 아픔이나 마음의 갈등등 , 전혀 모르는 인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와 둘이서, 작은 사업(그 남성(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로),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 안.최근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이하의 일은, 내가 조금 앞에 간, 이하의 「인간 관계의 정리에 대해서」라고 하는 투고에서도 나의 앞의 투고의 문장으로부터 발췌해 와있습니다만, 나는, 자신의 인생의 삶의 방법의, 일반적인 폴리시(방침)로서 사람에 대해서 생색내는 것같게 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나는 자원봉사에게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성격이 아닙니다만, 일상생활에 있어서의 사람 돕기는 좋아합니다만, 인간은, 본래, 사람을 도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생물로( 나도 그렇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을 돕는 일은 완전하게 자기만족입니다.따라서, 물론, 도운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을 받거나 답례를 하시면 기쁩니다만, 나에게는, 사람 돕기를 한 시점에 두어 완결하고 있어, 도운 사람이나 물건을 올린 사람으로부터 감사의 말이나 답례가 없어도, 나중에서, 불쾌하게 되거나 화를 내거나 하는 이유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자신이 한 일이 타인의 인생의 행복으로 영향을 주는만큼, 행복한 삶의 방법은 없을 것입니다?^^」



「 나는 「사람에 힘쓰는 」라고 하는 말은 싫습니다.나의 경우, (순간에 능숙한 말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지금, 순간적으로 생각해 떠오른 말은)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한 느낌일까.나의 경우, 자신이 자유롭게 살고 싶게 즐겁게 행복하게 살고, 그 날 항상 두어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한 느낌입니다.뭐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하는 것도, 내가 스스로 하고 싶은 일이므로, 결국, 나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자신이 하고 싶은 일만을 해 살아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 w

나는 「달성감」이라고 하는 말도 싫습니다.나에게 있어서 「사람에게 행복을 나눠준다」라고 하는 일은, 골은 아니고 나날의 일상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2019년의 목표는 없습니다.지금까지 대로에 살 뿐입니다 w 이하, 「」 안,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다시 생각하면, 시시한 나입니다만, 일본이라고 하는 나라에, 지금의 시대에 태어나 자라고, 다행스럽게, 지금까지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타고 나 오고, 매우 행복한 인생을 살아 오고, 솔직하게 말하고(정직하게 말하면), 나 자신의 자기 멋대로이고 말하면, 바로 내일에라도, 심근경색으로 돌연사 그리고도, 인생 전혀 후회는 없습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 이렇게 시시한 나라도, 죽으면 슬퍼해 주는 사람들이 있으므로, 그 사람들을 위해 살지 않으면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하, 덤 1.2019년의 1월 1일의 15시 39분에 간, 「신년부터 왜일까 큰 가슴에 관한 공기 읽을 수 없는 투고에 w 」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덧붙여서, 2018년의 12월 31일에 간,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당신은 어떤 그녀?→
/jp/board/exc_board_8/view/id/277609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조금, (1월 1일의) 밤 7시 20분 무렵에 추가한 내용입니다.덧붙여서, 지금부터, 어제 밤부터, 계속해, 우리 집에서, 술 마시고, 정월요리등을 먹으면서, 그녀와 2명 연회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rrB1J0-LC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오늘의 아침 6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에바토 타케시씨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8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또, 나는, 에바토 타케시씨라고 하는 사람에게 대해서, 전혀 모릅니다 w




이상, 밤 7시 20분 무렵에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이치노헤 건물 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지금부터, 그녀와 조금 나갑니다만(밤, 또 우리 집에 돌아오고, 그녀와 저녁 식사를 먹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앞에 간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을 제외하다)은, 그녀가, 지금, 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QQVPf97xP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인기있어 아우라가 있는 남자란? 어제의, 밤 8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4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일은, 전혀 알지 못하고,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동영상을 이용시켜 받아 미안합니다만, 마지막 무료 상담같은 이야기는, 아마, 이 동영상 작성자의 회사의 선전과 같은 것이므로 무시해 좋습니다.이 남성, 「실적」의 한자, 잘못되어 있군요 w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참고의 동영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재미있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77009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T7GwVw9A6QQ"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12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6의,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듣)묻고, 전혀 문제가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올라가고 있는 6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하는 이야기.

「 나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와 둘이서, 작은 사업(그 남성(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란, 더이상 친구라고 하는 관계가 아니고, 프라이빗으로(개인적으로), 함께, 노는 일은 없으며, 휴식 시간에, 함께 외식도 하지 않습니다(다만, 일이 관련된 외식은 제외하다...).뭐, 원래, 두 명만으로 회사를 영위하고 있는 일로부터, 휴식은, 교대로 취하는 것이 많아, 동시에 취하는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그 남성이란, 일로, 언제나(언제나) 얼굴을 맞대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으로(일 이외?`나), 함께 있을 생각은, 일절 하지 않는(일 이외로, 함께 보내는 기분에는, 전혀 안 된다)라고 한 느낌입니다 w.」

「덧붙여서, 개인적으로, 마시는 치는 사는 것 동안, 치는 사고는 하지 않는 남자로, 나는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풍속에 가거나 갬블(파칭코나 경마)을 하는 타입의 남자가 아닙니다(개인적으로(어디까지나의 개인적으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는 일은,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고로, 그 님일에, 돈을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일본의 특수한 음식점의 형태의 하나로, 여성이, 회화등으로, 남성의 접대를 실시하는 형식의, 술(알코올(alcoholic) 음료)을 제공하는 음식점.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본에서는, 대도시의, 대규모 번화가를 중심으로 많이 있어요.덧붙여서, 나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는, 완전히, 흥미가 없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은, 일의 거래처쪽과 도쿄도심의 번화가의,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에, 몇 번인가, 방문한 일이 있다 뿐입니다(사생활에 대하고, 카바레식 클럽(kyabakura)을 방문할 생각에는, 전혀 되지 않습니다).

나는, 검약하는 곳은 검약해(자신의 인 진`카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지 않은 것, 쓸데 없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검약을 해), 견실하게, 돈을 사용합니다만,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하다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하는 주의입니다.무엇보다, 무슨 일도, 적당히라고 한 느낌으로, 자신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라고 생각하는 일에 관해서는, 아낌없이, 돈을 사용한다고 말해도, 그 님일에, 암운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일단, 제대로 자신의 수입·자산등으로부터 생각해 장래 괜찮아도 말하는 일을 생각하고(짐작을 하고), 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할지의 기준은, 물론, 나 자신의 인생으로, 누구의 인생도 아니기 때문에, 나 자신이, 완전하게 독단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그 판단은, 누구에게도, 방해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6Jkd0jl8mVM"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어제 밤 10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여자를 좋아하게 되어버리는 남자의 특징이란?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9cFPWWhBx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어제 밤 10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여성의 화제에 오르기 쉬운 평가 인기있어 하는 남자의 특징.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FDEPhkdxV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오늘의 오후 1시 정도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덧붙여서, 특히, 도쿄 이외의 분중에는, 긴자라든지, 긴자의 여성(긴자에 걷고 있는 여성)이라고를, 이상하게 특별시 하거나 당겨 보거나 해 버리는 편도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나는, 도쿄 태어나 도쿄 태생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그러한 일은, 옛부터(어릴 적부터), 전혀 없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5aK-jz3vAw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여성과 남성의 이성에 대한 호의를 가지는 계기의 차이.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입니다.어제 밤 7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에 올라간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이, 보디 터치는, 무슨 사악한 마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더러운(라고 말할까 젊은 무렵부터 이미 더러워져 있던 w) 나는, 여성이 좋아하는 행동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신경이 쓰여 버리는 행동으로서 큰 가슴의 여성이, 스스로의 큰 가슴을, 남자를 유혹하는 또는 남자를 떨어뜨리는 무기로서 사용하려 하고 있을 때가 있어요(큰 가슴 좋아하는 나라도, 언제라도 유혹해지거나·떨어지는 것에서는 전혀 없습니다만 w).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큰 가슴씨입니다만, 그녀는 큰 가슴을 무기로 사용한 것은 아니고, (뭐그녀의 큰 가슴인 만큼 떨어진 것은 전혀 없습니다만) 내가 스스로 그녀의 큰 가슴에 떨어져서 갔던 w(교제하고 나서는, 그녀는 밤은 당연한 듯이 무기로서 사용해 오게 되었습니다만 w).

여성이 좋아하는 행동에 관해서는, 여성에 의해서, 이 여성의 이 표정이나 이 행동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의식적·무의식적인가는 관계없이, 이미 스스로 학습·체득하고 있는, 자신을 귀엽고 또는 깨끗이 보이는 방법 (을)를 보여 오는 여성은, 비유 그것이 소악마 테크닉인 경우여도, 그것을 포함해 귀엽다고 생각하는 것이 있어요.

일반적으로 좋아하는 여성의 행동으로서 치뜬 눈보람도, 물론 좋아합니다만, 눈을 봐 열어 동그란 모양으로 하는 표정도 좋아하기도 하고 합니다.그리고 옛부터의 정평일지도 모릅니다만, 머리카락(할 수 있으면 긴 머리카락)을, 슬어 올리거나 손해를 넣거나 하는 행동도 웬지 모르게 좋아합니다.

모처럼의 청순파의 맑고 깨끗한 스레를 더럽혀 버려 죄송합니다.대답은 필요 없습니다 라고 말하는지, 미안해요.」


덧붙여서, 큰 가슴 여성의 남성에 대한 어필 방법은, 복수의 어필 방법이 있어요가, 예를 들면, 이하와 같은 물건도 있습니다 w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가 아니고, 사회인이 되어,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 그룹에서, 바베큐를 했을 때에, 큰 가슴의 여성이, 달릴 필요가 없는데, 제 쪽에, 아마 일부러, 멀리서, 웃는 얼굴로, 가슴을 흔들면서, 달려 오고, 나라고 회화를 시작했다라고 일이 있어요(덧붙여서, 그 때, 그 그룹내에서, 그 연하의 큰 가슴의 여성과 또 한사람의 연하의 여성으로, 나의 쟁탈을 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w).






나는, 체형에 한해서 말하면 가슴의 큰 여성이 기호입니다만(뭐, 그 근처의 곳은, 옛부터, 그 여성의 일을 좋아하게 되거나·그 여성에게 호의를 가지거나 하면 관계없게 됩니다만...다행스럽게, 나의 지금의 그녀는, 가슴이 큽니다 w(그녀는 가슴은, G-cup 있어요.그녀의 큰 가슴은, 그녀의 모친으로부터의 유전으로, 그녀의 어머니의 가슴은, E-cup(그녀의 정보 w). 뭐, , 거기에 끌렸다고 하는 것도 있다의입니다만 w(뭐, 그녀의 큰 가슴인 만큼 끌린 것은 전혀 없습니다만))), 여성의, 신장은, 나의 여성의 외모의 기호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높아도 가운데만한(보통) 신장에서도 낮아도 좋습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한 온 여성의 신장도 님 들입니다.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신장 170 cm의 장신입니다.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걷는 때 등, 등골을 펴고, 자세에 조심하고 있기 때문에(위해) 등도 있어인가, 신장이, 실제보다 높게 볼 수 있고 장신에(신장은, 180 cm위 있다 게) 볼 수 있는 일도, 적지 않기는 하지만, 나는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의, 중키(높지도 않고 낮지도 않은 신장)입니다.


최근의 나의 건강진단에 있어서의, 신장은 177.5 cm 정도입니다.이것은, 아마, 오전중에 건강진단을 받고 있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인간이라고 하는 것은, 아마, 아침과 밤과는, 신장이 다른 일로부터, 아마, 밤, 자기 전에 신장을 측정하면, 나의 신장은, 건강진단때에 측정해진 신장보다, 1 cm위, 낮아지는 것은 아닐까요.나는, 투고 시에, 자신의 신장에 대해서, 176 cm에서 177 cm위와 애매한 쓰는 법을 하고 있는 것은, 그 때문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용모에 관한 기호는 있다의입니다만, 결국은, 자신이, 좋아하게 된 여성의 외모가, 자신에게 있어서, 세계에서, 제일(세계에서, 최고)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입니다.이 투고, 왜, 이런 흐름이 되어 버렸는지 w

이케멘보다 인기있는 남성의 특징은? →
/jp/board/exc_board_8/view/id/2736887/page/6?&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6fRMvxGedCo"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이상, 2019년의 1월 1일의 15시 39분에 간, 「신년부터 왜일까 큰 가슴에 관한 공기 읽을 수 없는 투고에 w 」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이하, 덤 2.2018년 12월 31일과 2019년 1월 1일의, 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도중 , 시부야(shibuya) 구 뉴스(news)를 제외한다).덧붙여서, 어제(1월 2일)는, 그녀와 저녁부터, 조금 쇼핑하러 나오고, 그녀에게, 물건을 사 주었습니다.




나의 가(시부야(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안북부.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가 되고 있습니다)의, 신도(Shinto)의 신사(shrine)의, 첫 참배 (hatsumoude)의 안내에 광고지.첫 참배 (hatsumoude)란, 신년에, 신사(shrine)나 절에, 참배 하고, 그 해의 소원등을 하는, 일본의 풍습입니다.덧붙여서, 나나 그녀도, 마이 페이스이므로, 금년은, 아직, 첫 참배 (hatsumoude)(을)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 w 덧붙여서, 나의 가(시부야(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안북부.구(한 때의) 요요기(yoyogi) 마을에 해당하는 지역.덧붙여서, 현재의 요요기(yoyogi) 역은, 구(한 때의) 요요기(yoyogi) 마을의 동쪽의 이웃마을의, 구(한 때의) 센다가야(sendagaya) 마을에 해당하는 지역에 위치합니다)의, 신도(Shinto)의 신사(shrine)의 근처역은, 우리 집의 근처역에서 도쿄도심 방면으로 1역의 역입니다(뭐, 어느 쪽으로 해도, 도쿄도심부 및 그 주변은 전철의 1역의 구간이 짧습니다).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장, 규모의 큰, 축제는, 매년, 9월에 행해지는,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입니다.평상시는, 매우 조용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경내(부지내)입니다만, 매년 9월에, 행해지는,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의 날은, 많은 포장마차가 늘어서, 활기가 됩니다.

나는, 어릴 적은,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를, 매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어,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축제의 사과엿 →
/jp/board/exc_board_8/view/id/2713627/page/8?&sfl=membername&stx=jlemon





시부야(shibuya) 구 뉴스(news)(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기사보다...좌상에, 히라이와궁지전과 있어요가, 히라이와궁지씨는,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집의 외동딸로, 히라이와궁지씨의 남편이,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제주를 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의, 나의 어머니도, 외동딸(독자)입니다.뭐, 히라이와 궁지씨는, 나의 어머니보다, 훨씬(훨씬 더) 연상이고, 룩스도, (아마) 성격도, 나의 어머니란, 완전히 다릅니다만 w
시부야(shibuya) 구 뉴스(news):시부야(shibuya) 구(도쿄 중심부(도쿄 23구)를 구성하는, 23의 구의 하나로,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가 주민을 위해 발행하는, 정보지.정기적으로(기본적으로, 1개월에, 2회), 시부야(shibuya) 구내의, 전세대의, 우체통(mailbox)에 도착됩니다.나는, 시부야(shibuya) 구 거주이므로, 다른, 시부야(shibuya) 구 거주의 사람들과 같이, 집의, 우체통(mailbox)에, 정기적으로(기본적으로, 1개월에, 2회), 시부야(shibuya) 구 뉴스(news)가, 도착됩니다.








신쥬쿠(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한다)는, 도쿄의, 대규모 번화가안에서, 우리 집에, 가장 가까운 번화가의 하나입니다.우리 집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으로부터, 신쥬쿠까지는, 전철(통근 전철)로 5분 정도입니다.




신쥬쿠에 있는 백화점의 하나로, 규모의 큰 백화점인, 이세탄(isetan) 백화점 본점의 광고.이세탄(isetan) 백화점 본점은, (대중적인 번화가이다) 신쥬쿠에 있는 백화점안에서는, 가장 고급감이 있는 백화점이 되고 있습니다.







사진 이하 2매.신쥬쿠에 있는, 백화점의 하나인, 오타큐(odakyu) 백화점 본점의 광고.오타큐(odakyu) 백화점 본점은, 대중적인 백화점입니다.








뮤샤(Alphonse Mucha) 전 하는 것 같네요.






사진 이하 2매.신쥬쿠에 있는, 백화점의 하나인, 게이오(keio) 백화점 본점의 광고.게이오(keio) 백화점 본점은, 서민적인, 백화점입니다.




전통적인 물건을 중심으로 한, 일본의 공예품을 판매하는, 행사의 광고.












시부야(shibuya) 구의 중부에 있는, 시부야(shibuya)(시부야(shibuya) 역 주변.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는, (내가 산다) 시부야(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로, 최대의 번화가 한편 중심적인 번화가입니다.시부야(shibuya)(시부야(shibuya) 역 주변)는, 대중적인 번화가입니다.



시부야(shibuya)(시부야(shibuya) 역 주변)의, 백화점의 하나, 토큐(tokyu) 동 횡(toyoko) 점의 광고.토큐(tokyu) 동 횡(toyoko) 점은, 서민적인, 백화점입니다.





시부야(shibuya)(시부야(shibuya) 역 주변)에 있는 상업 시설.시부야(shibuya) 히카리에(hikarie)(아래의 보충 설명 참조)의, 광고...시부야(shibuya) 히카리에(hikarie)는, 젊은 여성·비교적, 젊은 여성에게, 인기가 높은, 상업 시설(실질적으로는, 백화점과 같은 물건)이 되고 있습니다.





사진 이하 2매.도쿄 midtown의 광고.도쿄 midtown(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의 서남부에 위치한다)는, 도쿄도심부의 주요한 주상복합 지구의 하나입니다.도쿄 midtown는, 우리 집의 근처역으로부터 지하철로 10분 약(8분 ) 위입니다(운임 165엔).
















전에, kj로 올라간 사진의 재이용.도쿄 midtown의, 크리스마스 시기의, 일루미네이션(빛의 장식)의, 풍경예.







GINZA SIX의 광고.GINZA SIX는, 긴자(ginza)에 있는, 쇼핑 몰(shopping mall)입니다.긴자(ginza)(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에 위치한다)는, 도쿄 최대급의 번화가의 하나임과 동시에, 도쿄를 대표하는 고급 번화가, 한편, 도쿄를 대표하는 번화가가 되고 있습니다.GINZA SIX는, 마츠자카야(matsuzakaya) 긴자(ginza) 점(긴자(ginza)의 백화점의 하나.1924년 개점.2013년 폐점)의 철거지에 지어져 생각보다는 최근(재작년), 개업한, 241 점포가 들어가는, 쇼핑 몰(shopping mall)입니다.


GINZA SIX에 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GINZA SIX/고양이·트모→
/jp/board/exc_board_8/view/id/2747487/page/5?&sfl=membername&stx=jlemon




사진 이하 2매.양복의, 아오야마(aoyama)(일본의, 슈트(business suits )의, 대규모, 염가 판매, 체인(chain)의 하나)의, 일본 경제 신문(우리 집에서 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의 한 개)의 한정의 광고.
















사진 이하 2매.Aoki(일본의, 슈트(business suits )의, 대규모, 염가 판매, 체인(chain)의 하나)의, 아사히(asahi) 신문(우리 집에서 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의 한 개)의 한정의 광고.나는, 3의, 신문을 정기 구독하고 있습니다만, 그 안의 하나에, 아사히(asahi) 신문(보수층에는, 비교적, 미움받고 있는 신문 w)이 있어요.덧붙여서, 아사히(asahi) 신문은, 극단적으로(히스테릭하게), 왼쪽 가까이의(liberal인) 면이 있다, 신문이므로, 아사히(asahi) 신문의 기사는, 100%는, 신용하고 있지 않습니다(동시에, 나는, 극단적으로, 오른쪽 가까이의(보수적인), 언론도, 100%는, 신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전회의 투고.

모유 마셔?→

/jp/board/exc_board_8/view/id/2776961?&sfl=membername&stx=jlemon














TOTAL: 610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590 あなたはどんな彼女? (2) jlemon 2018-12-31 1464 0
589 人間関係の整理について jlemon 2018-12-30 1036 0
588 男女のルックスと恋愛について (3) jlemon 2018-12-28 1181 0
587 運が良い人が行う習慣と悪い人が行う習慣の違い jlemon 2018-12-28 733 0
586 男子の大人な対応 (6) jlemon 2018-12-27 1307 0
585 昨日の夕食(クリスマスイブの夕食) jlemon 2018-12-25 900 0
584 学校という狭い空間で悩んでいるあなたへ jlemon 2018-12-24 939 0
583 聖なる夜の素敵なエッチな過ごし方(やや閲覧注意) jlemon 2018-12-23 859 0
582 男性は絶対に知らない女子のHあるある(閲覧注意) jlemon 2018-12-23 816 0
581 福山雅治さんの話(面白いw) jlemon 2018-12-22 1574 0
580 自由人かサイコパスか? (2) jlemon 2018-12-21 939 0
579 家デートの過ごし方(閲覧注意の内容含む) (2) jlemon 2018-12-18 1205 0
578 クリスマスなんて大嫌い! (7) jlemon 2018-12-17 957 0
577 愛される人と愛されない人の違い/鼻と鰻 (1) jlemon 2018-12-15 790 0
576 女性が史上一番楽しかったデートは? jlemon 2018-12-15 749 0
575 EPO-音楽のような風/山下達郞-クリスマス·イブ等 jlemon 2018-12-14 783 0
574 やっぱり肉が好き jlemon 2018-12-14 1184 0
573 お金がない人程情報弱者? (2) jlemon 2018-12-13 1089 0
572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8-12-12 1447 0
571 一番喜ばれるクリスマスプレゼントとは jlemon 2018-12-12 8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