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写真以下2枚(写真は、借り物)。先日、彼女とスカイプで話しをしていた際に、何だかピグモンの話題となり、彼女に、ピグモンって知ってる?と聞いたら、あまり分からないと言った為、ピグモンの写真と共に、彼女に送った画像です。まあ、私も、ピグモンは、リアルタイム世代ではないんですけどねw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は、1979年から1980年にかけて、TV放映された、日本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で、現代まで続く、Gundam Series(「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及び、それに続き制作された「ガンダム(Gundam)」を題名に付する、アニメ(anime)を、主とした娯楽作品群。説明は、wikiから借りて来ました)の、第一作です。日本では、とても、高い人気を博し、典型的な男の子供向け、勧善懲悪(悪者を退治する)ヒーロー(hero)物のアニメ(anime)とは、一線を画す、当時としては、異色のアニメ(anime)でしたが、それ故?、子供以外の(高い年齢層の)支持者も、多かったアニメ(anime)です。現在でも、日本のみならず、世界中に、根強いファン(fan)がいます。私は、「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が、最初にTV放映された時に、「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に夢中になった世代よりかは、少し若いのですが、他の多くの、「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が、最初にTV放映された時に、「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に夢中になった世代よりも、若い人々と同様、再放送等で、「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の事は、よく知っています。


私が、「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の中で、個人的に、何となく、一番、好きであったキャラクター(登場人物)は、ガルマ・ザビ(Garma Zabi)ですw ガルマ・ザビ(Garma Zabi)は、シャア・アズナブル(Char Aznable)に騙されて死んでしまう、馬鹿、坊ちゃんなのですがw、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ですが、私は、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親に、とても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ていたのでw、当時(私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ガルマ・ザビ(Garma Zabi)に、何となく、親近感を感じて(何となく、自分と同じ香りを感じてw)、ガルマ・ザビ(Garma Zabi)は、シャア・アズナブル(Char Aznable)やアムロ・レイ (Amuro Ray)と言った、「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の主要なキャラクター(登場人物)よりも好きで、「機動戦士ガンダム(Mobile Suit Gundam)」のキャラクター(登場人物)の中で、何となく、一番、好きでしたw


ガルマ・ザビ(Garma Zabi)の性格に関しては、以下のサイトを、参照して下さい→
https://dic.pixiv.net/a/ガルマ・ザビ


ガルマ・ザビ(Garma Zabi)の恋人である、イセリナ・エッシェンバッハに関しては、以下のサイトを、参照して下さい→
https://dic.pixiv.net/a/イセリナ・エッシェンバッハ





これは、ガルマ・ザビ(Garma Zabi)の葬式w ジオン(Zeon)公国の、国威発揚の為に利用されました。















これは、シャア・アズナブル(Char Aznable)の名セリフ(有名なセリフ)の一つ。死んだ、ガルマ・ザビ(Garma Zabi)に対する、セリフで、「坊やだからさ」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私の母は、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と全く同じ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の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w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君(私の母)に、全て、任せる」と言った感じで、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私の父に、子供(私及び弟)の教育の全てを任された、私の母は、どうだ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悪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ニコニコしながら、「また、今度、頑張れば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一切、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また、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良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これでもかと言う位に、大袈裟に褒めましたw(おそらく、故意に、大袈裟に、褒め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も、私の弟も、それは、褒められれば、嬉しい物だから、それが、勉強の励みになったりもしました。

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母は、ニコニコしながら、「面白そう。たまには、そう言うのも、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反応で、私の高校の先生が何を言っても、ニコニコしながら、「うちの息子は、大丈夫だと思います」の、一点張りでしたw



私の母は、ミーハーで、面食いの(ハンサムな男性が好きな)、女性でした。また、私の母は、親バカでしたw 私の母は、自分の息子(私と、私の弟。特に私w)の事を、ハンサムと評価していました。

私の母が、私が思春期の頃に、私に、よく言っていた言葉(また、私の弟にも、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時々、言っていた言葉)で、印象に残っている言葉で、たぶん内面や心掛け等に関して言っていたんだと思いますが、「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う言葉がありますw

また、私の母は、私と、私の弟が、思春期の頃に、私と私の弟に対して、「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のは、たまたま運が良かっただけで、図に乗ってはいけない」だとか、「運が良く美男子(又は、ハンサム)に生まれたからには、相応の社会的な責任を負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言葉も言っていましたw 笑ってしまうような言葉ですがw、母は、割と真面目な気持ちで息子達に言い聞かせているような感じでした。

母の教育方針は、一見、甘く見えて、実は厳しい物で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w 私と弟に、「美男子(又は、ハンサム。どちらか忘れた。まあ、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は、女性(又は、女性達。たぶん両方言っていたと思います)の美男子に対する期待に応える義務がある」と言って置きながら、どの様にしたら、女性(女性達)の期待に応える事が出来るのかは、自分達で考えて実行しなさいと言った感じであったからです。女性の期待に応えると言うのは、もちろん、ある程度、勉強が出来るとか、女性の期待に応えるだけの、ある程度の、お金を、仕事で稼げるようになら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事も含んでいると思います。


ちなみに、私も、私の弟も、基本、小学校・中学校・高校を通じて、老若男女を問わず、全ての、学校の先生から、エコ贔屓されていましたw(私の弟については、推測が入ってしまうのですが、私の弟も、おそらく、私と同じであった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万引きの思い出/先生のエコ贔屓→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16?&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そして、これも、変な話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特に、私が大人の男性となってからの話なのですが、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女の子・女性が、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と交際したり、私と親密になったりする前よりも、より、いい女にして、世に送り出してあげようと思うようになりました。



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

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ただし、それをしないよりかは、した方が、結果として女性のモテるとい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

また、私は、若い頃、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幸いな事に路上等で、人に攻撃されそうになった事はなく、私は喧嘩に関する、武勇伝等は全くありませんがw、小学校・中学・高校の頃は、クラスに、クラスの男どもをしめようとする、いけ好かない男がいた場合は、私が、殴ったり、張り手をかましたりしたら、以後、私には干渉しなくなったものですw

(イケメンは、あまりそう言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美人さん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ります。実際、私が小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し、私が中学生の時も、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がいます。前述の通り、私のルールとして、当然、何れの女の子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ました(前述の通り、私は高校の頃は学校で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小学校・中学校の頃は、クラスでいじめられている子を、まあ時には暴力に訴えてしまう事もありましたが、いじめっ子から助ける(解放してあげる)事は、得意でしたし、自分の身の回りに、イジメを受けている子がいたら見逃せずにそうして来ました。それは、私の正義感(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に基づいた当然の行為でした)。

ちなみに、私は、女性の、いじめっ子に対しては、いじめられっ子を助けるに際し、暴力に訴えた事は一度もありません。ちなみに、私には、姉も妹もいないとい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が(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女性との喧嘩で生まれてから一度も女性に暴力をふるった事はありません。一方、女性との痴話喧嘩でビンタとか女性に暴力をふるわれた事も一度もありません(その点、自分でいうのも何なんですが上手いのかも(何がw))。

ちなみに、小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中学生の時に、イジメのターゲットとなってしまっ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も、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後、「とても美人なんだから(ちなみ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子が美人さん以外の女の子・男子の場合は、存在の価値の肯定に関して、別の言葉を使いました)、きっと大丈夫。いじめっ子達の事は忘れて、きっと大丈夫だから前向きに生きて行って」と言った感じの言葉等で、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をしてあげてメンタルのフォローをしてあげたら(私は、マセガキでしたw)、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の美人さんの女の子も、コロリと私に惚れてしまい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親しくなり易いです)。存在の価値自体の肯定に関しては、後述します。まあ「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は、当時は、まだ使っていませんでしたが(私が「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を使うようになったのは、私が高校生の時から)。


(何れの、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とも交際しませんでしたが)、中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告白されましたし、小学生の時に、いじめっ子達から解放してあげた、美人さんの女の子には、小学生の時に、好きと言われて(その女の子は、白人とのハーフの美人さんの女の子で、後に、モデル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がモデルとして活動していた、私も、その女の子も若い頃、小学校の同窓会で再開し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当時、交際している男性がいました)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ました(まあ、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又、その女の子に、同窓会で、再会した際に、今でも好きだと言われたからと言って、私が、少なくとも直ちに、その女の子を好きになると言う事は、全然ないので、同窓会で再開した際に、好きと言われた時も、私は、その事に関して、軽い感じで笑顔で「そう、嬉しいな」と言った程度の反応をしただけで、別に、それで、どうなると言った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

ちなみに、私は、小学校の頃は、同じ小学校に通う、同じclassの女の子・同学年の女の子のような、同年代の、子供の女の子達には興味は示さず、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ような、当時、小学生の頃の私から見たら、十分に、大人に見える、女性、芸能人の事が好きでしたw 高校生になると、身近な(自分の周囲の)女性達に夢中になり、女性、芸能人自体に、それ程、興味を持たなくなり、好みの女性のタイプも変化したので、だんだんと、中山 美穂(nakayama miho)のファン(fan)でなくなって行きましたが。。。

以下、参考の投稿。
80年代の音楽の思い出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9?&sfl=membername&stx=jlemon



世の中には、チンピラのような、ある意味スリリングな駄目男を好きになる女性もいますが(と言うか、実は少ないとも言えないのですが)、そうした女性は、たいがい男で苦労します。

また、世の中には、残酷な事ですが、DVをするような男性を好きになってしまうような女性もいます。残酷で酷い話かもしれないけど、DVをした後の男性のフォローがとても優しかったりして、結局男性と離れる決心がつかなくて、それを積み重ねる内に、男性に精神的に支配されてしまって、中々、自分一人では男性のDVから逃れられなくなってしまう女性もいます。


私は、人生の生き方のポリシー(基本方針)として、「自分も幸せ、他人も幸せ」と言う事があるので、上記のような「危険な男」にはなる事が出来ません。また、生まれ持っての性分により、私は、上記のような「危険な男」には、なろうと努力してもなれる物ではありません。

ちなみに、私は、率直に行って、若い頃、遊んでいて、それなりに危ない事はしましたが、それと、チンピラのような生き様で生きると言う事は、全く、別の話です(私は、チンピラのような生き様で生きる事は出来ません)。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て、今まで女性達にはたくさん幸せにして貰って来ました。

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チンピラのような男やDVをするような男のような「危険な男」は例外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て(前述の通り、私は、人生の生き方のポリシー(基本方針)として、「自分も幸せ、他人も幸せ」と言う事がある事に加えて、生まれ持っての性分により、私は、そのような「危険な男」には、なろうと努力してもなれる物ではありません)、女性に愛される要素の一つとして、以下の事が挙げられると思います(以下に挙げるのは、あくまで、要素の一つですが。。。)。

それは、「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ありのままの女性を、肯定して認めてあげて、大きな器で(あくまで、いっぱい、いっぱいではありませんよw)、ゆとりを持って、ありのままの女性を愛すると共に、ありのままの女性の魅力・良い面・長所を引き出す・伸ばしてあげる事であると思います。

ポイントは、私の相手の女性に対する評価が、「ありのままでいい」、「ありのままで素敵だよ」、「ありのままで魅力的だよ」と言う事で、且つ、その気持ちを相手の女性に対して、しっかりと言葉で伝える事であり(私が「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ありのままの相手の女性を肯定してあげる事であり)、世間一般の、その女性に対する評価が「ありのままでいい」のかとか、世間一般が、その女性を「ありのままに」評価しているのかとか、(私の前ではなく)世間一般において、その女性が、実際に「ありのままに」生きる事が出来ているのかどうかという事とは無関係であると言う事です。

私の今までの経験から、むしろ、世間一般に評価されている相手の女性と、「ありのまま」のその女性との間のギャップが相対的に大きい程、(相手の女性に対する私のその行動・態度に関連して)、相手の女性は、より私の事を好きになってくれます。

ちなみに、「ありのまま」と言う事に関して、もちろんルックスも含まれるのですが、それは一部であって、「ありのまま」と言うのは、包括的・総合的な物であり、その女性の(もちろん内面も含めた)ありのままの存在の価値自体の魅力の肯定なのですが、前述の通り、私は、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く、相手の女性の「ありのまま」の私による肯定・評価に関して、内面の比重が相対的に大きい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に対する、「ありのままでいいんだよ」と言う言葉、昔から(若い頃から)、使っていて、もちろん、映画、「アナと雪の女王」よりも、遥かに昔から(私が高校生くらいからw)使っていましたw





以下、概ね、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我儘な私→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16?&sfl=membername&stx=jlemon


私は、体形に限って言えば胸の大きな女性が好みですが(まあ、その辺の所は、昔から、その女性の事を好きになったり・その女性に好意を持ったりしたら関係なくなるのですが。。。幸いな事に、私の今の彼女は、胸が大きいですw まあ、ぶっちゃけ、それに惹かれたと言うのもあるのですがw(まあ、彼女の巨乳だけに惹かれた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女性の、身長は、私の女性の外貌の好みに影響を与えません(高くても中くらいの(普通の)身長でも低くても良い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た来た女性の身長も様々です。


ちなみに、私が高校生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で、身長が、私(身長176cmから177cm)と同じ位で、(当時)176cmあった、私と同い年の女の子がいます。その女の子は、GO-BANG‘Sのドラマーの斉藤光子さんの若い頃と、顔も体形も似ていました。


私は、普段、歩く時等背筋を伸ばして姿勢に気を付けている為等もあってか、身長が実際よりも高く見られ、長身に(身長は180cm位あるように)見られる事も少なくありませんが、身長は176cmから177cmで中背です。

最近の私の健康診断における、身長は177.5cm程です。これは、おそらく、午前中に健康診断を受けている為であると思います。人間と言う物は、おそらく、朝と夜とでは、身長が異なる事から、たぶん、夜、寝る前に身長を測ったら、私の身長は、健康診断の時に測られた身長よりも、1cm位、低く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私は、投稿の際に、自分の身長について、176cmから177cm位と、曖昧な書き方をしているのは、その為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大きくなったらあなたの身長はどのくらいになる?→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GO-BANG‘Sの、ドラマーであった、斉藤光子さんは、一般的に見て、美人と言える顔かどうかは、分かりませんが、髪形を含めて、個人的に、好きな雰囲気の顔の女性でした。私は、女性の容姿に関する好みはあるのですが、結局は、自分が好きになった女性の外貌が、自分にとって、世界で一番(世界で最高)となりますが、その女の子に関しては、まんま好みの外貌の女性でしたw

私は、GO-BANG‘Sの曲は、中々良いと思うものの、(GO-BANG‘Sの)ファンと言う程ではないのですが、そうした意味で、GO-BANG‘Sは、印象に残っているバンドです。もっとも、斉藤光子さんの身長は180cmを超えているのに対し(プロフィール上は、身長183cmとなっていた様ですが、実際は、もっと背が高いかもしれません)、その、私が高校生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身長は、前述の通り、私(身長176cmから177cm位)と同じ位で、(当時)176cmで、また、斉藤光子さんは、私と、その女の子(その、私が高校生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よりも、10歳以上、年上ですが。。。(GO-BANG‘Sは、私が中学生から高校生の初めの頃(1980年代の終わりから1990年代の初め頃)全盛期であったバンドです)。まあ、何れにしても、その、私が高校生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は、個人的に、私の好みの雰囲気の外貌の女性であったと言う事です(胸が大きくなかったと言う事を除いては。。。w その、私が高校生の時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は、斉藤光子さんと同じく、胸は大きくなかったですw)。



GO-BANG‘Sの曲の例。GO BANG‘S -「BYE-BYE-BYE」(1991年)。私が中学生の頃、出た曲です。ドラマーが、斉藤光子さんです。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この、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GO BANG‘S -「BYE-BYE-BYE」(1991年)の歌詞→
http://j-lyric.net/artist/a00e3e4/l00621c.html


その女の子は、身長が高い事に関して、コンプレックスを持っていました。私は、その女の子に対して、如何に身長が高い事が、美しく、素晴らしい事であるかを常々力説し、私は、当時、高校生でしたが、マセガキでしたので、その女の子に対し、いつでも、胸を張って、堂々と横を歩けるような、格好いい男でいてあげるから、背筋を伸ばして、自分が美しい事に誇りと自信を持って、俺の横を歩いて欲し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その女の子は、私の、その女の子に対する、その様な、態度に、とても喜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した)。

ちなみに、私は、別に、身長の低い女性を、ディスっ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前述の通り、女性の、身長は、私の女性の外貌の好みに影響を与えません(高くても中くらいの(普通の)身長でも低くても良いです)。私が今まで交際した来た女性の身長も様々です。


その女の子は(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明るく、独特なユーモア感覚があり、話していて楽しい女の子で、真面目系の女の子でした)、前述の通り、斉藤光子さんの若い頃と、顔も体形も似ていて、(斉藤光子さん同様)ファッションモデル体型の女の子でしたが、モデルはしてい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モデルで高校時代と言えば、高校時代の悲しい思い出として、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の一人で(学外で知りあった当時高校生の女の子で、知りあったきっかけは私の夜遊びでのナンパw)、当時雑誌の読者モデルをしていて、普段は明るい綺麗系の女の子だったのですが、両親の夫婦仲が悪い事でとても悩んでいて、(高校生当時、私と交際している最中に)突然、両親に遺書を書いたまま行方不明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海に飛び込んだりした自殺の可能性が高いようです)。私が彼女の力になってやれなかった後悔で、今思い出しても、とても切ない思い出です。前述の通り、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ったのですが、この読者モデルの女の子との恋愛の結末は、私の今までの恋愛(女性との交際)の中で、例外的な結末の一つです。


私の母は、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て、私も私の弟も、母に、男は涙を見せるものではない、男は簡単に泣くようでは、女性を守れない等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われて、育てられて来たと言う影響もあり、私も実際に、その通りであると思い、私は、少なくとも、中学生以降は自分自身に関する事で泣いた(涙を流した)事は一度もないのですが、当時、しばらくの間、夜に、その、(私と交際している最中に)失踪(自殺?)してしまった雑誌の読者モデルの女の子の事を思っては、しくしくと泣いていました。

その斉藤光子さん似のファッションモデル体型の女の子の両親は、両親ともいい人で仲が良かったのですが、その読者モデルの女の子は、前述の通り、普段は明るい女の子だったのですが、両親の夫婦仲が悪い事でとても悩んでいて、(高校生当時、私と交際している最中に)突然、両親に遺書を書いたまま行方不明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海に飛び込んだりした自殺の可能性が高いようです)。私が彼女の力になってやれなかった後悔で、今思い出しても、とても切ない思い出です。

幸いな事に、私の両親は、昔から仲が良いのですが、私の今までの人生経験に基づくと(私が今まで接して来た人達を見て来た経験からすると)、両親の不仲、両親の離婚と言った物は、子供の心理や子供の心の悲しさ・虚しさ・やるせなさ等に、大きな影響を与えます。

私は、家族の、最も重要な、基本は夫婦であると思います。家族で、最も大切である事は、お互いに血が繋がっておらず、元々、育った環境も異なる、赤の他人同士の、夫婦が、しっかりと仲良くする事であると思います。夫婦の仲さえ、しっかりとしていれば、基本的には(例外もありますが)、血の繋がりもあり、同じ家庭環境を共有する、親子関係なんて、どうにでもなると思います。


例外の例に関しては、私の今の彼女と私の今の彼女の母の関係があります。そ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毒親がよく使う言葉7選→
/jp/board/exc_board_50/view/id/2831443?&sfl=membername&stx=nnemon
ファッションや性格等身近な「生活/文化」の投稿→
/jp/board/exc_board_8/view/id/2831236?&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かつて、私が交際していた女性の一人の話しです。その女性は当時、私との結婚も視野に入れていた様ですが、結局、その女性とは、短期間、交際しただけで別れました。その女性は、実家が田園調布にある邸宅で(当時、私は、彼女の実家に遊びに訪れた事があります)、その女性は、当時、20代半ばで、当時において、生まれてから、ずっと実家暮らしでした。その女性は、優秀な大学を卒業し、(大学生の頃から公認会計士の勉強をしていたのですが)大学を卒業した後、働きながら短期間で、公認会計士の試験に受かり、大手の監査法人に就職し、当時、駆け出しの会計士(会計士補)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外面は、大変、良い、その女性の父(職業は、大企業の会社員。妻(その女性の母)の実家が裕福)は、結婚してからも、ずっとチャラチャラした女たらしであり、その事が原因で、その女性の両親の夫婦の仲は冷めきっており、その女性が子供の頃から、その女性の両親は、家庭では無感情の様な状態であり、その女性には兄が一人いるのですが、その女性の兄は、そのストレスから、中学の頃から非行に走り、当時(当時、20代の終わりであった)、ドラッグ(覚醒剤)の問題で、まともな人間関係が築けず、社会生活を営む事が出来ずに、ボロボロな状態でした。その女性は、当時、常々、「兄が、(家族の関係を何とか修復し・正常にしようとする)ストレスの多くを背負ってくれたおかげで、今の私がある。兄に対して、感謝すると共に、兄に対して、大変、申し訳なく思い、切なく、悲しい」と言った内容の事を言っていました。

ちなみに、その女性(以下、彼女と書きます。ちなみに、彼女は、彼女の、女たらしのハンサムな(甘い顔つきの)父親に似て、美人さんでした(彼女の母も、まあまあ美人な方でした))と、私が、短期間で別れた理由は、交際する前から、彼女が、私の事を、とても好きで、彼女からの告白で付き合う事になったのですが、彼女が私との結婚を意識するようになり、当時の私は、彼女と結婚して、彼女を幸せにする自信がなかった事と、彼女には、私よりも、もっとふさわしい人が、いくらでもいると思った事、又、彼女は、これから先、優秀な会計士として、十分に、自立して暮らしていけるだろうと思ったからです。

私は、その女性に対して、常々、(親とか家庭環境は関係なく)、ありのままで、その女性が、如何に素晴らしく才能があり人間としても魅力的な女性であるという事を言葉で伝えていました。


以上、概ね、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ペット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31655?&sfl=membername&stx=nnemon



美少女戦士セーラームーン(Sailor Moon)(第一期)(1992年から1993年)。私が高校生の頃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です。少女向けの、TVアニメシリーズ(TV anime series)です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の子等の影響で見てい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前に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こんなシーンあったのかどうか、全く忘れていました。




































以下、美少女戦士セーラームーン(Sailor Moon)の、実写版の、日本の、テレビ(television)シリーズ(series)(2003年から2004年)。私は、見ていなかったので、詳しくありませんが、私の今の彼女は、子供の頃、夢中になって見ていたそうです。ちなみに、美少女戦士セーラームーン(Sailor Moon)の、実写版の、日本の、テレビ(television)シリーズ(series)の、セーラー戦士の役の女性5人の内の2人は、私の大学の後輩の女優だというw

以下、参考の投稿。
セイラームーン/ルパン三世(生活文化とアニメ)→
/jp/board/exc_board_19/view/id/2831702?&sfl=membername&stx=nnemon
























まあ、子供向けなので、そうだと思いますが、茶番と言った感じでアホらしいですねw 最後まで見て、4分30秒、損したw
















세대간 갭등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결혼 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사진 이하 2매(사진은, 차용물).요전날,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를 하고 있었을 때에, 무엇인가 피그몬의 화제가 되어, 그녀에게, 피그몬은 알고 있어?(이)라고 (들)물으면, 별로 모른다고 한 때문, 피그몬의 사진과 함께, 그녀에게 보낸 화상입니다.뭐, 나도, 피그몬은, 리얼타임 세대는 아닌데요 w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는, 1979년부터 1980년에 걸치고, TV방영된, 일본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로, 현대까지 계속 되는, Gundam Series(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및, 거기에 계속 되어 제작된 「건담(Gundam)」를 제목에 교부하는, 애니메이션(anime)을, 주로 한 오락 작품군.설명은, wiki로부터 빌려 왔습니다)의, 제일작입니다.일본에서는, 매우, 높은 인기를 얻어, 전형적인 사내 아이보조자 전용, 권선 징악(나쁜놈을 퇴치한다) 히어로(hero) 물의 애니메이션(anime)이란, 구별을 분명히 하는, 당시로서는, 이색의 애니메이션(anime)이었지만, 그러므로?, 아이 이외의(높은 연령층의) 지지자도, 많았던 애니메이션(anime)입니다.현재에도, 일본 뿐만 아니라, 온 세상에, 뿌리 깊은 팬(fan)이 있습니다.나는,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가, 최초로 TV방영되었을 때에,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에 열중한 세대부터인가는, 조금 젊습니다만, 다른 많은,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Gundam)」가, 최초로 TV방영되었을 때에,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에 열중한 세대보다, 젊은 사람들과 같이, 재방송등으로,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의 일은, 잘 알고 있습니다.


내가,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 중(안)에서, 개인적으로, 웬지 모르게, 제일, 좋아함 캐릭터(등장 인물)는, 가르마·자비(Garma Zabi)입니다 w 가르마·자비(Garma Zabi)는, 샤아·아즈나불(Char Aznable)에 속아 죽어 버리는, 바보, 도련님입니다만 w,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부모에게, 매우 응석부리고, 자라졌으므로 w, 당시 (내가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가르마·자비(Garma Zabi)에, 웬지 모르게, 친근감을 느끼고(웬지 모르게, 자신과 같은 향기를 느껴 w), 가르마·자비(Garma Zabi)는, 샤아·아즈나불(Char Aznable)이나 아무로·레이 (Amuro Ray)라고 말한,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 Gundam)」의 주요한 캐릭터(등장 인물)보다 좋아하고, 「기동전사 건담(Mobile SuitGundam)」의 캐릭터(등장 인물) 중(안)에서, 웬지 모르게, 제일, 좋아했습니다 w


가르마·자비(Garma Zabi)의 성격에 관해서는, 이하의 사이트를, 참조해 주세요→
https://dic.pixiv.net/a/가르마·자비


가르마·자비(Garma Zabi)의 연인인, 이세리나·엣시밧하에 관해서는, 이하의 사이트를, 참조해 주세요→
https://dic.pixiv.net/a/이세리나·엣시밧하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DureRVPHe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가르마·자비(Garma Zabi)의 장례식 w 지온(Zeon) 공국의, 국위 발양을 위해 이용되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7gBOxWySN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것은, 샤아·아즈나불(Char Aznable)의 명대사(유명한 대사)의 하나.죽은, 가르마·자비(Garma Zabi)에 대한, 대사로, 「아가이니까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ef24DBeX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 Mass)라고 전혀 같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Mass)와 같은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유응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너(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긴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아버지에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의 모두를 맡은, 나의 어머니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라고 말하면...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으로,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나쁜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싱글벙글 하면서, 「또, 이번에 , 노력하면 되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모두,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좋은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이것이라도일까하고 하는 정도 에, 과장하여 칭찬했던 w(아마, 고의로, 과장하여, 칭찬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것은, 칭찬할 수 있으면, 기쁜 것이니까, 그것이, 공부의 격려가 되기도 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에 불러내진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어머니는, 싱글벙글 하면서, 「재미있을 것 같다.가끔씩은, 그렇게 말하는 것도, 좋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반응으로, 나의 고등학교의 선생님이 무슨 말을 해도, 싱글벙글 하면서, 「우리 아들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의, 시종일관이었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미하-로, 미인만 탐하는 사람의(핸섬한 남성을 좋아하는), 여성이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였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 나와 나의 남동생.특히 나w)의 일을, 핸섬이라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어머니가, 내가 사춘기의 무렵에, 나에게, 잘 말한 말(또, 나의 남동생에게도,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가끔, 말한 말)로, 인상에 남아 있는 말로, 아마 내면이나 마음가짐등에 관해서 말하고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하는 말이 있어요 w

또, 나의 어머니는, 나와 나의 남동생이, 사춘기의 무렵에, 나와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것은, 우연히 운이 좋았던 것 뿐으로, 뜻대로 되어 우쭐대어 안 된다」라고, 「운이 자주(잘) 미남자(또는, 핸섬)로 태어난 이상, 상응하는 사회적인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한 느낌의 말도 말했던 w 웃어 버리는 말입니다만 w, 어머니는, 생각보다는 성실한 기분으로 아들들에게 타이르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머니의 교육 방침은, 일견, 얕잡아 봐 라고, 실은 어려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w 나와 남동생에게, 「미남자(또는, 핸섬.어느 쪽인지 잊었다.뭐,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는, 여성(또는, 여성들.아마 양쪽 모두 말했다고 생각합니다)의 미남자에 대한 기대에 응할 의무가 있다」라고 해 두면서, 어떻게 하면, 여성(여성들)의 기대에 응할 수가 있는지는, 자신들로 생각해 실행해 주세요라고 한 느낌이었기 때문에입니다.여성의 기대에 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물론, 있다 정도, 공부를 할 수 있다든가, 여성의 기대에 응할 만한, 있다 정도의, 돈을, 일로 운`메같게 안 되면 안 된다고 하는 일도 포함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나도, 나의 남동생도, 기본,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를 통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에코비희 되고 있었던 w(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추측이 들어가 버립니다만, 나의 남동생도, 아마, 나와 같았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도둑의 추억/선생님의 에코비희→
/jp/board/exc_board_8/view/id/2625194/page/16?&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그리고, 이것도,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특히, 내가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여자 아이·여성이,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교제하거나 나와 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전보다도, 보다 , 좋은 여자로 하고, 세상에 내보내 주려고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

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였습니다.다만, 그것을 하지 않는 것 보다인가는, 하는 것이, 결과적으로 여성이 인기있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또, 나는, 젊은 무렵,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다행스럽게 노상등에서, 사람에게 공격받을 것 같게 된 일은 없고, 나는 싸움에 관한 , 무용전등은 전혀 없습니다만 w, 초등학교·중학·고등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 클래스의 남자들을 닫으려고 하는, 불쾌한 남자가 있었을 경우는, 내가, 때리거나 의욕손을 물리거나 하면, 이후, 나에게는 간섭하지 않게 된 것입니다 w

(이케멘은, 별로 그렇게 말하는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미인씨도, 이지메의 타겟이 됩니다.실제, 내가 초등 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고, 내가 중학생때도,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상술한 대로, 나 룰로서 당연, 어느 쪽의 여자 아이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주었던(상술한 대로, 나는 고등학교의 무렵은 학교에서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는 없었습니다만, 초등학교·중학교의 무렵은, 클래스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아이를, 뭐시에는 폭력에 호소해 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만, 집단 괴롭힘자로부터 돕는(해방 해 준다) 일은, 자신있었고, 자신의 신변에, 이지메를 받고 있는 아이가 있으면 놓치지 못하고에 따르고라고 왔습니다.그것은, 나의 정의감(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에 근거한 당연한 행위로 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의, 집단 괴롭힘자에 대해서는, 괴롭힘을 당해 자를 도움에 즈음해, 폭력에 호소한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덧붙여서, 나에게는, 언니(누나)나 여동생도 없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여성이라는 싸움으로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여성에게 폭력을 휘두른 일은 없습니다.한편, 여성과의 사랑 싸움으로 빈타라든지 여성에게 폭력을 휘둘러진 일도 한번도 없습니다(그 점,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능숙한 것인지도(무엇이 w)).

덧붙여서, 초등 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중학생때에, 이지메의 타겟이 되어 버린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도,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후, 「매우 미인이니까(덧붙여서,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아이가 미인씨 이외의 여자 아이·남자의 경우는, 존재의 가치의 긍정에 관해서, 다른 말을 사용했습니다), 반드시 괜찮아.집단 괴롭힘아이들의 일은 잊고, 반드시 괜찮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살아서 가서」라고 한 느낌의 말등으로, 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을 해 주어 멘탈의 보충을 해 주면( 나는, 마세 녀석이었습니다 w),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것 미인씨의 여자 아이도, 코로리와 나에게 반해 버렸던 w(상술한 대로,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친해지기 쉽습니다).존재의 가치 자체의 긍정에 관해서는, 후술 합니다.뭐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은, 당시는, 아직 사용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만(내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을 사용하게 된 것은, 내가 고교생때부터).


(어느 쪽의,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와도 교제하지 않았습니다만), 중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고백되었고, 초등 학생때에, 집단 괴롭힘아이들로부터 해방 해 준, 미인씨의 여자 아이에게는, 초등 학생때에, 좋아라고 말해지고(그 여자 아이는, 백인과의 하프의 미인씨의 여자 아이로, 후에, 모델이 되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가 모델로서 활동하고 있던, 나도, 그 여자 아이도 젊은 무렵, 초등학교의 동창회에서 재개했습니다만, 그 여자 아이(당시 , 교제하고 있는 남성이 있었습니다)에게,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습니다(뭐,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또, 그 여자 아이에게, 동창회에서, 재회했을 때에, 지금도 좋아한다고 말해졌다고, 내가, 적어도 즉시, 그 여자 아이를 좋아하게 된다고 하는 일은, 전혀 없기 때문에, 동창회에서 재개했을 때에, 좋아라고 해졌을 때도, 나는, 그 일에 관해서, 가벼운 느낌으로 웃는 얼굴로 「그렇게, 기쁜데」라고 한 정도의 반응을 한 것만으로, 별로, 그래서, 어떻게 된다고 한 일은 없었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의 무렵은, 같은 초등학교에 다닌다,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동학년의 여자 아이와 같은, 동년대의, 아이의 여자 아이들에게는 흥미는 보이지 않고,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와 같은, 당시 , 초등 학생의 무렵의 내가 보면, 충분히, 어른으로 보이는, 여성, 연예인의 일을 좋아했습니다 w 고교생이 되면, 친밀한(자신의 주위의) 여성들에 열중해, 여성, 연예인 자체에, 그렇게, 흥미를 가지지 않게 되어, 기호의 여성의 타입도 변화했으므로, 점점, 나카야마 미호(nakayama miho)의 팬(fan)이 아니게 되어서 갔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80년대의 음악의 추억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636409/page/9?&sfl=membername&stx=jlemon



세상에는, 시정잡배와 같은, 있다 의미 아슬아슬인 타목남을 좋아하게 되는 여성도 있습니다만(라고 말하는지, 실은 적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만), 그러한 여성은, 대개 남자로 고생합니다.

또, 세상에는, 잔혹한 일입니다만, DV를 하는 남성을 좋아하게 되어 버리는 여성도 있습니다.잔혹하고 심한 이야기일지도 모르지만, DV를 한 후의 남성의 보충이 매우 상냥하거나 하고, 결국 남성과 떨어지는 결심이 서지 않아서, 그것을 겹쳐 쌓는 동안에, 남성에게 정신적으로 지배되어 버리고, 꽤, 자신 혼자서는 남성의 DV로부터 피할 수 없게 되어 버리는 여성도 있습니다.


나는, 인생의 삶의 방법의 폴리시(기본방침)로서 「자신도 행복, 타인도 행복」이라고 하는 것이 있다의로, 상기와 같은 「위험한 남자」로는 될 수가 없습니다.또, 태어나 가진 성품에 의해, 나는, 상기와 같은 「위험한 남자」에게는, 되려고 노력해도 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덧붙여서, 나는, 솔직하게 가서, 젊은 무렵, 놀고 있고, 그 나름대로 위험한 것은 했습니다만, 그것과 시정잡배와 같은 삶으로 산다고 하는 일은 , 완전히, 다른 이야기입니다( 나는, 시정잡배와 같은 삶으로 사는 일은 할 수 없습니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고, 지금까지 여성들에게는 많이 행복하게 해 받아 왔습니다.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시정잡배와 같은 남자나 DV를 하는 남자와 같은 「위험한 남자」는 예외의 이야기로서 놓아두어(상술한 대로, 나는, 인생의 삶의 방법의 폴리시(기본방침)로서 「자신도 행복, 타인도 행복」이라고 하는 것이 있다 일에 가세하고, 태어나 가진 성품에 의해, 나는, 그러한 「위험한 남자」에게는, 되려고 노력해도 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여성에게 사랑받는 요소의 하나로서, 이하의 일을 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이하에 드는 것은, 어디까지나, 요소의 하나입니다만...).

그것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있는 그대로의 여성을, 긍정하고 인정해 주고, 큰 그릇으로(어디까지나, 가득, 가득해는 없어요 w), 여유를 가지고, 있는 그대로의 여성을 사랑하면 의`, 에, 있는 그대로의 여성의 매력·좋은 면·장점을 꺼내는·늘려 주는 일이다고 생각합니다.

포인트는, 나의 상대의 여성에 대한 평가가, 「있는 그대로로 좋다」, 「있는 그대로로 멋져」, 「있는 그대로로 매력적이야」라고 하는 일로, 한편, 그 기분을 상대의 여성에 대해서, 제대로 말로 전하는 일이며(내가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있는 그대로의 상대의 여성을 긍정 해 주는 일이며), 세상 일반의, 그 여성에 대한 평가가 「있는 그대로로 좋다」의 것인지라든지, 세상 일반이, 그 여성을 「있는 그대로에」평가하고 있는지인가, ( 나의 앞은 아니고) 세상 일반적으로 두고, 그 여성이, 실제로 「있는 그대로에」사는 것이 되어있는지 어떤지라고 하는 것과는 무관계하다라고 말하는 일입니다.

나의 지금까지의 경험으로부터, 오히려, 세상 일반적으로 평가되고 있는 상대의 여성과 「있는 그대로」의 그 여성과의 사이의 갭이 상대적으로 클 수록, (상대의 여성에 대한 나의 그 행동·태도에 관련하고), 상대의 여성은, 보다 나의 일을 좋아하게 되어 줍니다.

덧붙여서, 「있는 그대로」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물론 룩스도 포함됩니다만, 그것은 일부에서 만나며, 「있는 그대로」라고 하는?`후는, 포괄적·종합적인 물건이며, 그 여성의(물론 내면도 포함한) 있는 그대로의 존재의 가치 자체의 매력의 긍정입니다만, 상술한 대로, 나는,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고, 상대의 여성의 「있는 그대로」의 나에 의한 긍정·평가에 관해서, 내면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큽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 대한, 「있는 그대로로 좋아」라고 하는 말,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사용하고 있고, 물론, 영화, 「아나운서와 눈의 여왕」보다, 훨씬 더 옛부터(내가 고교생 정도로부터 w) 사용하고 있었던 w





이하, 대체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자기 멋대로인 나→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16?&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체형에 한해서 말하면 가슴의 큰 여성이 기호입니다만(뭐, 그 근처의 곳은, 옛부터, 그 여성의 일을 좋아하게 되거나·그 여성에게 호의를 가지거나 하면 관계없게 됩니다만...다행스럽게, 나의 지금의 그녀는, 가슴이 큽니다 w 뭐, , 거기에 끌렸다고 하는 것도 있다의입니다만 w(뭐, 그녀의 큰 가슴인 만큼 끌린 것은 전혀 없습니다만))), 여성의, 신장은, 나의 여성의 외모의 기호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높아도 가운데만한(보통) 신장에서도 낮아도 좋습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한 온 여성의 신장도 님 들입니다.


덧붙여서, 내가 고교생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신장이, 나(신장 176 cm에서 177 cm)와 같은 정도로, (당시 ) 176 cm 있던, 나와 동갑의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GO-BANG‘ S의 드러머 사이토 미츠코씨의 젊은 무렵과 얼굴도 체형도 닮았습니다.


나는, 평상시, 걷는 때 등 등골을 펴고 자세에 조심하고 있기 때문에(위해) 등도 있어인가, 신장이 실제보다 높게 볼 수 있고 장신에(신장은 180 cm위 있다 게) 볼 수 있는 일도 적지는 않습니다가,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로 중키입니다.

최근의 나의 건강진단에 있어서의, 신장은 177.5 cm 정도입니다.이것은, 아마, 오전중에 건강진단을 받고 있기 때문에(위해)이다고 생각합니다.인간이라고 하는 것은, 아마, 아침과 밤과는, 신장이 다른 일로부터, 아마, 밤, 자기 전에 신장을 측정하면, 나의 신장은, 건강진단때에 측정해진 신장보다, 1 cm위, 낮아지는 것은 아닐까요.나는, 투고 시에, 자신의 신장에 대해서, 176 cm에서 177 cm위와 애매한 쓰는 법을 하고 있는 것은, 그 때문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커지면 당신의 신장은 어느 정도가 되어?→
/jp/board/exc_board_11/view/id/2734688?&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GO-BANG‘ S의, 드러머인, 사이토 미츠코씨는, 일반적으로 보고, 미인이라고 할 수 있는 얼굴인지 어떤지는, 모릅니다만, 머리 모양을 포함하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분위기의 얼굴의 여성이었습니다.나는, 여성의 용모에 관한 기호는 있다의입니다만, 결국은, 자신을 좋아하게 된 여성의 외모가, 자신에게 있어서, 세계에서 제일(세계에서 최고)됩니다만, 그 여자 아이에 관해서는, 그대로 기호의 외모의 여성이었습니다 w

나는, GO-BANG‘ S의 곡은, 꽤 좋다고 생각하지만, (GO-BANG‘ S의) 팬이라고 말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그러한 의미로, GO-BANG‘ S는, 인상에 남아 있는 밴드입니다.무엇보다, 사이토 미츠코씨의 신장은 180 cm를 넘고 있는데 대해(프로필상은, 신장 183 cm가 되고 있던 님입니다만, 실제는, 더 키가 클지도 모릅니다), 그, 내가 고교생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신장은, 상술한 대로, 나(신장 176 cm에서 177 cm위)와 같은 정도로, (당시 ) 176 cm로, 또, 사이토 미츠코씨는, 나와 그 여자 아이(그, 내가 고교생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보다, 10세 이상, 연상입니다만...(GO-BANG‘ S는, 내가 중학생으로부터 고교생의 처음의 무렵(1980년대의 마지막으로부터 1990년대의 처음무렵) 전성기인 밴드입니다).뭐, 어느 쪽으로 해도, 그, 내가 고교생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는, 개인적으로, 나의 취향의 분위기의 외모의 여성이었다고 하는 일입니다(가슴이 크지 않았다고 말하는 일을 제외해...w 그, 내가 고교생때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는, 사이토 미츠코씨와 같이, 가슴은 크지 않았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LuN-hCO9N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GO-BANG‘ S의 곡의 예.GO BANG‘S -「BYE-BYE-BYE」(1991년).내가 중학생의 무렵, 나온 곡입니다.드러머가, 사이토 미츠코씨입니다.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이,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GO BANG‘S -「BYE-BYE-BYE」(1991년)의 가사→
http://j-lyric.net/artist/a00e3e4/l00621c.html


그 여자 아이는, 신장이 큰 일에 관해서,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었습니다.나는, 그 여자 아이에 대해서, 여하에 신장이 큰 일이, 아름답고, 훌륭한 일일까를 상들역설해, 나는, 당시 , 고교생이었지만, 마세 녀석이었으므로, 그 여자 아이에 대해, 언제라도, 가슴을 펴고, 당당히 옆을 걸을 수 있는, 멋진 남자로 있어 주기 때문에, 등골을 펴고, 자신이 아름다운 일에 자랑과 자신을 가지고, 나의 옆을 걸었으면 좋겠다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 여자 아이는, 나의, 그 여자 아이에 대한, 그 님, 태도에, 매우 기뻐해 주고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별로, 신장의 낮은 여성을, 디스는 있는 것이 아닙니다.상술한 대로, 여성의, 신장은, 나의 여성의 외모의 기호에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높아도 가운데만한(보통) 신장에서도 낮아도 좋습니다).내가 지금까지 교제한 온 여성의 신장도 님 들입니다.


그 여자 아이는(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밝고, 독특한 유머 감각이 있어, 이야기하고 있어 즐거운 여자 아이로, 진면목계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상술한 대로, 사이토 미츠코씨의 젊은 무렵과 얼굴도 체형도 비슷하고, (사이토 미츠코씨 같이) 패션 모델 체형의 여자 아이 (이었)였지만, 모델은 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덧붙여서, 모델로 고교시절이라고 말하면, 고교시절이 슬픈 추억으로서 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학외에서 서로 안 당시 고교생의 여자 아이로, 서로 안 계기는 나의 밤놀이로의 헌팅 w), 당시 잡지의 독자 모델을 하고 있고, 평상시는 밝은 기려계의 여자 아이였습니다만, 부모님의 부부사이가 나쁜 일로 매우 고민하고 있고, (고교생 당시 , 나와 교제하고 있는 한중간에) 돌연, 부모님에게 유서를 쓴 채로 행방 불명이 되어 버렸습니다(바다에 뛰어들거나 한 자살의 가능성이 높은 것 같습니다).내가 그녀의 힘이 되어 줄 수 없었던 후회로, 지금 생각하기 시작해도, 매우 안타까운 추억입니다.상술한 대로,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만, 이 독자 모델의 여자 아이와의 연애의 결말은,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여성과의 교제) 중(안)에서, 예외적인 결말의 하나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고, 나도 나의 남동생도, 어머니에게, 남자는 눈물을 보이는 것은 아닌, 남자는 간단하게 울어서는 여성을 지킬 수 없는 등이라고 한 내용의 일을 듣고, 자라 왔다고 하는 영향도 있어, 나도 실제로, 그 대로이다고 생각, 나는, 적어도, 중학생 이후는 자기 자신에 관한 일로 운(눈물을 흘린) 일은 한번도 없습니다만, 당시 , 당분간의 사이, 밤에, 그, ( 나와 교제하고 있는 한중간에) 실종(자살?) 해 버린 잡지의 독자 모델의 여자 아이의 일을 생각해서는, 훌쩍훌쩍 울고 있었습니다.

그 사이토 미츠코씨닮은 패션 모델 체형의 여자 아이의 부모님은, 부모님이라고도 해 사람으로 사이가 좋았습니다만, 그 독자 모델의 여자 아이는, 상술한 대로, 평상시는 밝은 여자 아이였습니다만, 부모님의 부부사이가 나쁜 일로 매우 고민하고 있고, (고교생 당시 , 나와 교제하고 있는 한중간에) 돌연, 부모님에게 유서를 책 있어?`스마행분 불명하게 되어 버렸습니다(바다에 뛰어들거나 한 자살의 가능성이 높은 것 같습니다).내가 그녀의 힘이 되어 줄 수 없었던 후회로, 지금 생각하기 시작해도, 매우 안타까운 추억입니다.

다행스럽게,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사이가 좋습니다만, 나의 지금까지의 인생 경험에 근거하면(내가 지금까지 접해 온 사람들을 보고 온 경험으로는), 부모님의 불화, 부모님의 이혼이라고 한 것은, 아이의 심리나 아이의 마음의 슬픔·허무함·안타까움 등에, 큰 영향을 줍니다.

나는, 가족의, 가장 중요한, 기본은 부부이다고 생각합니다.가족으로, 가장 중요한 일은, 서로 피가 연결되지 않고, 원래, 자란 환경도 다른, 별개인끼리의, 부부가, 제대로 사이좋게 지내는 일이다고 생각합니다.부부의 사이마저, 제대로 하고 있으면, 기본적으로는(예외도 있습니다만), 피의 연결도 있어, 같은 가정환경을 공유하는, 부모와 자식 관계는, 어떻게라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예외의 예에 관해서는, 나의 지금의 그녀와 나의 지금의 그녀의 어머니의 관계가 있어요.거기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독친이 잘 사용하는 말 7선→
/jp/board/exc_board_50/view/id/2831443?&sfl=membername&stx=nnemon
패션이나 성격 등신 가까운 「생활/문화」의 투고→
/jp/board/exc_board_8/view/id/2831236?&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일찌기, 내가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한 명의 이야기입니다.그 여성은 당시 , 나와의 결혼도 시야에 넣고 있던 님입니다만, 결국, 그 여성이란, 단기간, 교제한 것만으로 헤어졌습니다.그 여성은, 친가가 덴엔쵸후에 있는 저택에서(당시 , 나는, 그녀의 친가에 놀이에 방문한 일이 있어요), 그 여성은, 당시 , 20대 반으로, 당시에 있고, 태어나고 나서, 쭉 친가 생활이었습니다.그 여성은, 우수한 대학을 졸업해, (대학생의 무렵부터 공인회계사의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대학을 졸업한 후, 일하면서 단기간으로, 공인회계사의 시험에 붙어, 대기업의 감사 법인에 취직해, 당시 , 신출내기의 회계사(회계사보)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외면은, 큰 일 , 좋은, 그 여성의 아버지(직업은, 대기업의 회사원.아내(그 여성의 어머니)의 친가가 유복)는, 결혼하고 나서도, 쭉 체라체라 한 여자등 해여, 그 일이 원인으로, 그 여성의 부모님의 부부의 사이는 차가운 자르고 있어 그 여성이 어릴 적부터, 그 여성의 부모님은, 가정에서는 무감정과 같은 상태이며, 그 여성에게는 형(오빠)가 한 명 있습니다만, 그 여성의 형(오빠)는, 그 스트레스로부터, 중학의 무렵?`등 비행을 저질러, 당시 (당시 , 20대의 마지막인), 드러그(각성제)의 문제로, 착실한 인간 관계가 쌓아 올리지 못하고, 사회 생활을 영위할 수가 하지 못하고 , 너덜너덜상태였습니다.그 여성은, 당시 , 상들, 「형(오빠)가, (가족의 관계를 어떻게든 수복해·정상적으로 하려고 한다) 스트레스의 대부분을 짊어져 준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형(오빠)에 대해서, 감사 함과 동시에, 형(오빠)에 대해서, 큰 일 , 미안하다고 생각해, 안타깝고, 슬프다」라고 한 내용의 일을 말했습니다.

덧붙여서, 그 여성(이하, 그녀와 씁니다.덧붙여서, 그녀는, 그녀의, 여자등 해의 핸섬한(단 얼굴의) 부친을 닮고, 미인씨였습니다(그녀의 어머니도, 그저 미인인 분이었습니다))와 내가, 단기간으로 헤어진 이유는, 교제하기 전부터, 그녀가, 나의 일을, 매우 좋아하고, 그녀로부터의 고백으로 교제하는 일이 되었습니다만, 그녀가 나와의 결혼을 의식하게 되어, 당시의 나는, 그녀와 결혼하고, 그녀를 행복하게 하는 자신이 없었던 것과 그녀에게는, 나보다, 더 적격인 사람이, 얼마든지 있다고 생각한 일, 또, 그녀는, 지금부터 앞, 우수한 회계사로서 충분히, 자립하며 살아 할 수 있다일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입니다.

나는, 그 여성에게 대?`오라고, 상들, (부모라든지 가정환경은 관계없이), 있는 그대로로, 그 여성이, 여하에 훌륭하게 재능이 있어 인간으로서도 매력적인 여성이다고 하는 일을 말로 전하고 있었습니다.


이상, 대체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애완동물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31655?&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euybLOC2m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미소녀 전사 세일러 문(Sailor Moon)(제1기)(1992년부터 1993년).내가 고교생의 무렵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입니다.소녀 전용의, TV애니메이션 시리즈(TV anime series)입니다만,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었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5Y5PUnsd9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전에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이런 씬 있었는지 어떤지, 완전히 잊고 있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t6onvQhB9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이하, 미소녀 전사 세일러 문(Sailor Moon)의, 실사판의, 일본의, 텔레비전(television) 시리즈(series)(2003년부터 2004년).나는, 보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하지는 않습니다가, 나의 지금의 그녀는, 어릴 적, 열중해서 보고 있었다고 합니다.덧붙여서, 미소녀 전사 세일러 문(Sailor Moon)의, 실사판의, 일본의, 텔레비전(television) 시리즈(series)의, 세일러 전사의 역의 여성 5명 중의 2명은, 나의 대학의 후배의 여배우라고 하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세이람/루팡 3세(생활 문화와 애니메이션)→
/jp/board/exc_board_19/view/id/2831702?&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dK8prP9y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z_t70_4vT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뭐, 어린이용이므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만, 차번이라고 한 느낌으로 바보답네요 w 끝까지 보고, 4분 30초, 손해본 w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69 女性にモテる性格ランキング等 nnemon 2019-07-06 696 0
68 聞くだけでモテる曲/持っているだけでモテる物w (1) nnemon 2019-07-03 1198 1
67 結婚するならハイスペック男子?ロースペック男子? nnemon 2019-07-03 614 0
66 ケーシー高峰さん等 nnemon 2019-07-02 690 0
65 自分のオヤツが少しだということを知ってしまったイン… (1) nnemon 2019-07-01 808 0
64 ミスらないプレゼント選び nnemon 2019-07-01 1348 0
63 女性の理想的な生き方とは (1) nnemon 2019-06-30 732 0
62 寿司屋が「ミルクティー」をお客に出す理由 nnemon 2019-06-30 1072 0
61 あざとい女性の特徴/イケメン・美女は手が早い!?他 (3) nnemon 2019-06-25 941 1
60 断念することは古い世界からの出口です! nnemon 2019-06-25 1131 1
59 初デートで行ってはいけないレストラン nnemon 2019-06-24 944 1
58 楽しく飲む酒が一番、ヤケ酒はいい事ない様です nnemon 2019-06-22 959 0
57 群馬(gunma)スペシャル2 (1) nnemon 2019-06-22 1059 4
56 群馬(gunma)スペシャル3 (1) nnemon 2019-06-22 1094 3
55 やりたい事がない受け身で生きる状況を脱する方法 nnemon 2019-06-18 1856 0
54 元カレはよかったな。思い出してしまう瞬間9パターン nnemon 2019-06-18 1391 1
53 一昨日・昨日のお出掛け (2) nnemon 2019-06-16 774 0
52 収入が増える意外な性格/本当に優しい男性の見分け方 (1) nnemon 2019-06-15 984 0
51 A Whole New World (2) nnemon 2019-06-15 842 0
50 お金で幸せを買う方法他 (1) nnemon 2019-06-13 66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