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明日・明後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以下、7月21日の朝9時40分頃に追加した内容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昨日は、夜更かしし、朝の6時半頃に寝たのですが(どんだけ夜更かしかよと言った感じですがw)、私だけ、先程、ちょっと起きてしまいました。以下2つの動画は、前に以下の投稿(以下の参考の投稿)で紹介した2つの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参考の投稿で紹介した2つの動画と、以下の2つの動画、合計4つしか見ていません。また、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w 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上位1%未満の女性と交際す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3月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ます。



「私の母は、昔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私の母は、チャラチャラした所があり、現代に若者時代を過ごしていたら、ギャルになったような気もしますw。

私の母が、自由奔放にやりたい放題に育ったのは、誰に対しても、めったに怒らない穏やかな紳士であった、私の母方の祖父と、(大学から東京に出てきたものの)、生涯、世間知らずの田舎の裕福な家の箱入りのお嬢さん的な要素があった私の母方の祖母の間に、当時としては、割と年を取ってから生まれた、一人っ子(一人娘)であり、甘やかされて育てられたと言うのもある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大学は英米文学科を出ているのですが、それはあまり関係がなく、洋画がとても好きだったと言うのがあるのか、英語がとても好きで、女版、小林 克也?と言った感じで(もちろん外貌は、小林 克也と、全く、違います。 私の母は、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YOU(タレント。元FAIRCHILD)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ましたw)、留学経験はなくても、独学で、英語は、昔から発音も良く流暢に話せましたし(今でも大丈夫でしょう(それ程英語は忘れていないでしょう))、父も、留学経験はないですが、仕事で使う関係で、昔から英語は話せます(発音は、あまり上手くありませんがw)。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なのですが、私の母は、私の父と知り合った当時、大学時代から交際していた、私の父と同じく、私の母と同年代の、イケメンの会社員と交際していたそうですが、勤めていた会社の上司である、仕事が出来て、イケメンで、金のゆとりがある大人の男性の中年の部長とも不倫の関係にありました(所謂、二股交際をしていたw)。

ちなみに、私の母は、そもそも、(私の父の経歴等分からないうちに)私の父の顔に惚れたのですがw、当時、私の母が大学生の頃から交際していた男性よりも、私の父の方が、(当時、同じ、私の母と同年代の会社員でも)、収入が高かったですし、仕事が出来ると思ったし、将来の仕事や収入面での成功の可能性が、その男性よりも、ずっと高いと感じたそうです。私の母は、私の父と知り合ってから、間もなく、大学時代から交際していた男性を、他に好きな人が出来たからと振り、私の母は、将来、この人(私の父)と結婚するかもと思い(この人(私の父)は、自分の、運命の人かもと思い)、私の母の猛烈なアプローチにより、私の母と私の父は、交際するようになり、私の父と正式に交際をするようになった事をきっかけに、上司の部長との不倫の関係も切ったそうです。母の上司の部長は、母に振られた事により、私の母に、復讐で、今でいうモラハラをしたり、職場で不利な待遇を与える等と言った事は全くなかったそうですが、落ち込んだ事は落ち込んで、今で言うテンションは下がってしまい、私の母は、私の母で、職場で、ある程度、気まずい気分になったそう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母の秘密→

/jp/board/exc_board_8/view/id/2847050/page/3?&sfl=membername&stx=nnemon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3?&sfl=membername&stx=nnemon

夫の容姿に惚れた嫁が強ければ家族円満説 →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go koreaの、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上の動画の話に、何となく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



「今、寝る前に、ちょっとふと思いついたのですが、別にいますぐでなく数年先でも良いのですが、かなり年の差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生ですが将来有望として、 ○○さんの息子さんを紹介したりしてw そうすれば、 ○○さんが、その女性の親族どころかお父さんになれる可能性もw ちなみに、私は将来有望と思われた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w、20代の初めの大学生の頃、当時、20代半ばのOLさんの友人に、そのOLさんの学生時代からの親友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ANAのスチュワーデスさんに交際相手候補として紹介されそうになった事がありますw 私は当時、その件に関して気がなかった(その必要がなかった)ので、断りましたが。 ○○さんの息子さんを紹介する件に関しては冗談ですがw、同性の□□さんとかに紹介出来る男性はいないのかな。。。何れにしても、男紹介しろ発言に関しては、○○さんは基本スルーでよくて、本当に偶然良さそうな男性が現れたら紹介するというスタンスでいいと思いますよ^^」





動画は、借り物。5月3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今日は、今から2度寝し、昼過ぎに起きた後、彼女と、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選挙に行き、自動車で、彼女を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送った後、そのまま、夕方から、ちょっと、出勤します(事務所に出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個人的な利益の為に自民党に入れますw」


「野党が弱すぎる現状は与党にとっても、日本国にとっても良くないことだな、とマジメに考えてみました。>○○さん、確かに、仰る通りで、私の利益(家計)にとっても私の実家の利益(家計)にとっても、左派政党よりも、基本資本主義社会の自己責任論に基づいた政策を行ってくれる、保守政党(自民党)が良いので、私も私の実家も自民党支持ですが、今の自民党は、日本国民全体の利益にとってはどうかなと思う部分もある事も確かだと思います。」


上の、「」内の事に関して、以下、参考の投稿。


ホワイト外れるとどうなる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君の名は。」を、ようやく見た→

/jp/board/exc_board_3/view/id/2876475?&sfl=membername&stx=nnemon

荒ぶる季節の乙女どもよ。→

/jp/board/exc_board_7/view/id/2876732?&sfl=membername&stx=nnemon

Perfume - ナナナナナイロ等→

/jp/board/exc_board_5/view/id/2876897?&sfl=membername&stx=nnemon

やらないと後悔する(人生前半にやるべきこと)→

/jp/board/exc_board_50/view/id/2876926?&sfl=membername&stx=nnemon

手に入れると人生が変わるもの男女別トップ3→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以上、7月21日の朝9時40分頃に、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下、当初の投稿の内容です。




kjの、バグ(不具合)により、投稿失敗した以下の投稿の続きです。投稿のタイトルは、「ひろゆきの生い立ち個性的w」となる予定でした。


作成中→

/jp/board/exc_board_8/view/id/2875823?&sfl=membername&stx=nnemon



以下、途中で、kjの、バグ(不具合)により、切れてしまった(修正も不可能)、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作成中」)の続きです。。。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作成中」)の、一番下、動画だけで切れてしまった、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について関連付けられる話からです。




動画は、借り物。前に、kjで紹介した動画。上の動画に関連付けられる事として、私は頭が良く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自分の事、馬鹿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す。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ちなみに、私は、中野信子さんの話の動画は、上の動画を含んで、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5個の動画以外見ていません。



私は、日本人の男にしては腰の位置が高めなので、温泉旅館で、浴衣を着ると、白人系の男性が浴衣を着ているような感じになって、やや不格好になってしまい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沖縄drive中にBGMとして聴く感じの曲等→

/jp/board/exc_board_16/view/id/2850812?&sfl=membername&stx=nnemon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ちなみに、私は、大学時代、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に、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人かの、現地の、アメリカ人の女性とエッチはしたのですが(済みません。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その内の一人に、L.A.(L.A.都市圏)に1週間から2週間(厳密な期間は忘れましたが、一つの都市(都市圏)の旅行としては、滞在すると言った感じの長い旅行でした)旅行した際に(ちなみに、私は、小学校低学年の頃、父の仕事の関係でアメリカに暮ら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時に暮らしていたのは、L.A.(L.A.都市圏)です)、現地のアメリカ人の友人関連の人脈のパーティーで知り合った、私と同年代の白人系のセクシーな金髪のストリッパーの女の子(当時20歳位)がいるのですが(その女の子とは一回、エッチしただけです)、その女の子とエッチした際に、その女の子も、もちろん尻の形がセクシーであったのですがw、私は、その女の子に尻がセクシーだと言われましたw


また、私が20代の頃の一時期、六本木(roppongi)(東京都心部の中でも中心的な地域の西南部に位置する。東京の、ナイトライフ(nightlife)の中心地)の、バー(bar)でナンパして知り合った、当時、東京で、(風俗嬢が白人の若い女性だけの風俗店で)風俗嬢として働いていた当時20代の初めの、白人の女の子と、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時々、会って、エッする関係にあったのですが(済みません。昔の(若い頃の)私は、本当に、ワルでした。叩けば叩くほど、埃が出て来る感じ)、その女の子も、尻の形がセクシーであったのですが、その女の子にも、尻がセクシーだと言われましたw 若い頃の私の尻は、白人の女性にアピールする何かがあったのか、分かりませんw ちなみに、私は、もう、おじさんで、特に運動とかし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の今の彼女(日本人。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今の彼女を含み、全て、日本の女性です)も、私の裸の後ろ姿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比較的最近の投稿。


MONKEY MAJIK / Around The World→
/jp/board/exc_board_5/view/id/2874874?&sfl=membername&stx=nnemon
J-pop:夏の曲集→
/jp/board/exc_board_5/view/id/2874858?&sfl=membername&stx=nnemon
広末涼子ーMajiでKoiする5秒前等→
/jp/board/exc_board_5/view/id/2874694?&sfl=membername&stx=nnemon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の続き→
/jp/board/exc_board_8/view/id/2871539?&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男の声の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sfl=membername&stx=nnemon
エコ贔屓の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265?&sfl=membername&stx=nnemon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について →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手に入れると人生が変わるもの男女別トップ3 →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선거 관련등의 이야기 추가/히로 유키의 자라난 내력 개성적 w



적어도, 오늘·내일·모레는,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이하, 7월 21일의 아침 9시 40분 무렵에 추가한 내용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니시부 코 `x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어제는, 밤샘해, 아침?`후 6시 반무렵에 잤습니다만(응만 밤샘인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나만, 조금 전, 조금 일어나 버렸습니다.이하 2개의 동영상은, 전에 이하의 투고(이하의 참고의 투고)로 소개한 2개의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참고의 투고로 소개한 2개의 동영상과 이하의 2개의 동영상, 합계 4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또, 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 w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상위 1%미만의 여성과 교제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FpYIH0I-_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3월 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



「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으로,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나의 어머니는, 체라체라 한 곳이 있어, 현대에 젊은이 시대를 보내고 있으면, 걸이 된 것 같은 생각도 드는 w.

나의 어머니가, 자유분방하게 제멋대로로 자란 것은, 누구에 대해서도, 좀처럼 화내지 않는 온화한 신사인, 나의 외가의 조부와(대학에서 도쿄로 나왔지만), 생애, 철부지의 시골의 유복한 집의 규중의 아가씨적인 요소가 있던 나의 외가의 조모의 사이에, 당시로서는, 생각보다는 나이를 먹고 나서 태어난, 독자(외동딸)이며, 응석부리며 자랐다고 하는 것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은 영미 문학과를 나와 있습니다만, 그것은 별로 관계가 없고, 양화가와라고?`훈D나무였다고 말하는 것이 있다 의 것인지, 영어를 아주 좋아하고, 녀판, 고바야시 카츠야?이렇게 말한 느낌으로(물론 외모는, 고바야시 카츠야와 완전히, 다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YOU(탤런트.원FAIRCHILD)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었던 w), 유학 경험은 없어도, 독학으로, 영어는, 옛부터 발음도 잘 유창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고(지금도 괜찮겠지요(그렇게 영어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버지도, 유학 경험은 없습니다만, 일로 사용하는 관계로, 옛부터 영어는 할 수 있습니다(발음은, 별로 능숙하지는 않습니다가 w).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알게 된 당시 , 대학시절부터 교제하고 있던, 나의 아버지와 같이,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이케멘의 회사원과 교제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근무하고 있던 회사의 상사인, 일이 되어있어 이케멘으로, 돈의 여유가 있다 어른의 남성의 중년의 부장과도 불륜의 관계에 있었습니다(소위, 양다리 교제를 하고 있던 w).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원래, ( 나의 아버지의 경력 등분으로부터 없을 때) 나의 아버지의 얼굴에 반했습니다만 w, 당시 , 나의 어머니가 대학생의 무렵부터 교제하고 있던 남성보다, 나의 아버지가, (당시 , 같을,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회사원이라도), 수입이 높았습니다 해,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장래의 일이나 수입면에서의 성공의 가능성이, 그 남성보다, 훨씬 높다고 느꼈다고 합니다.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알게 되고 나서, 머지 않아, 대학시절부터 교제하고 있던 남성을, 그 밖에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거절해, 나의 어머니는, 장래, 이 사람( 나의 아버지)과 결혼할지도와 생각(이 사람( 나의 아버지)은, 자신의, 운명의 사람일지도와 생각), 나의 어머니의 맹렬한 어프로치에 의해,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는, 교제하게 되어, 나의 아버지와 정식으로 교제를 하게 된 일을 계기로, 상사의 부장과의 불륜의 관계도 잘랐다고 합니다.어머니의 상사의 부장은, 어머니에게 차인 일에 의해, 나의 어머니에게, 복수로, 지금에 말하는 모라 배를 하거나 직장에서 불리한 대우를 주는 등이라고 한 것은 완전히 (안)중?`치 싶다고 합니다만, 침체한 일은 침체하고, 지금에 말하는 텐션은 내려 버려,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로, 직장에서, 있다 정도, 거북한 기분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어머니의 비밀→

/jp/board/exc_board_8/view/id/2847050/page/3?&sfl=membername&stx=nnemon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3?&sfl=membername&stx=nnemon

남편의 용모에 반한 신부가 강하면 가족 원만설 →

/jp/board/exc_board_8/view/id/2838172/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go korea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웬지 모르게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



「지금, 자기 전에, 조금 문득 생각났습니다만, 별로 지금 곧이 아니고 수년앞에서도 좋습니다만, 꽤 나이차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생입니다만 장래 유망으로서 00씨의 아들을 소개하거나 해 w 그러면, 00씨가, 그 여성의 친족은 커녕 아버지가 될 수 있을 가능성도 w 덧붙여서, 나는 장래 유망이라고 생각되었는지 전혀 모릅니다만 w, 20대의 처음의 대학생의 무렵, 당시 , 20대 반의 OL씨의 친구에게, 그 OL씨의 학생시절부터의 친구의 같이 당시 20대 반의 ANA의 스튜어디스에 교제 상대 후보로서 소개될 것 같게 된 일이 있어요 w 나는 당시 , 그 건에 관해서 관심이 없었다(그 필요가 없었다) 것으로, 거절했습니다만.00씨의 아들을 소개하는 건에 관해서는 농담입니다만 w, 동성의□□씨라든지에 소개 할 수 있는 남성은 없는 것인지...어느 쪽으로 해도, 남자 소개해라 발언에 관해서는, 00씨는 기본 스르로 좋아서, 정말로 우연히 좋을 것 같은 남성이 나타나면 소개한다고 하는 스탠스로 좋다고 생각해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6KUDDHrLRY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5월 3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오늘은, 지금부터 2도침 해, 오후에 일어난 후, 그녀와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 선거하러 가, 자동차로, 그녀를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보낸 후, 그대로, 저녁부터, 조금, 출근합니다(사무소에 나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자민당에 넣는 w」


「야당이 너무 약한 현상은 여당에 있어서도, 일본에 있어서도 좋지 않는 것이다, 라고 성실하게 생각해 보았습니다.>00씨, 확실히, 말씀하시는 대로로, 나의 이익(가계)에 있어서도 나의 친가의 이익(가계)에 있어서도, 좌파 정당보다, 기본 자본주의 사회의 자기책임론에 근거한 정책을 실시해 주는, 보수 정당(자민당)이 좋기 때문에, 나도 나의 친가도 자민당 지지입니다만, 지금의 자민당은, 일본국민 전체의 이익에 있으면 어떨까라고 생각하는 부분도 있는 일도 확실하다고 생각합니다.」


상?`후, 「」 안의 일에 관해서, 이하, 참고의 투고.


화이트 빗나가면 어떻게 되는지?→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에 대해→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너의 이름은.」(을)를, 간신히 본→

/jp/board/exc_board_3/view/id/2876475?&sfl=membername&stx=nnemon

황인 체하는 계절의 아가씨들이야.→

/jp/board/exc_board_7/view/id/2876732?&sfl=membername&stx=nnemon

Perfume - 나나나나나이로등→

/jp/board/exc_board_5/view/id/2876897?&sfl=membername&stx=nnemon

하지 않는다고 후회하는(인생 전반에 해야 할 일)→

/jp/board/exc_board_50/view/id/2876926?&sfl=membername&stx=nnemon

손에 넣으면 인생이 바뀌는 것 남녀별 톱 3→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7월 21일의 아침 9시 40분 무렵에, 새롭게,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하, 당초의 투고의 내용입니다.




kj의, 버그(불편)에 의해, 투고 실패한 이하의 투고의 계속입니다.투고의 타이틀은, 「히로 유키의 자라난 내력 개성적 w」가 될 예정이었습니다.


작성중→

/jp/board/exc_board_8/view/id/2875823?&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도중에, kj의, 버그(불편)에 의해, 끊어져 버린(수정도 불가능),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작성중」)의 계속입니다...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작성중」)의, 맨 밑, 동영상만으로 끊어져 버린,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에 대해 관련지을 수 있는 이야기로부터입니다.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위의 동영상에 관련지을 수 있는 일로서 나는 머리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자신의 일, 바보같다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초`후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나카노 노부코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위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5개의 동영상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나는, 일본인의 남자으로서는허리의 위치가 높여이므로, 온천 여관에서, 유카타를 입으면, 백인계의 남성이 유카타를 입고 있는 기분이 들고, 약간 꼴사납게 되어 버리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오키나와 drive중에 BGM로서 듣는 느낌의 곡등→

/jp/board/exc_board_16/view/id/2850812?&sfl=membername&stx=nnemon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 계의 체형입니다(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는, 대학시절,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명의, 현지의, 미국인의 여성과 에이치는 했습니다만(끝나지 않습니다.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그 안의 한 명에게, L.A.(L.A.도시권)에 1주간부터 2주간(엄밀한 기간은 잊었습니다만, 하나의 도시(도시권)의 여행으로서는, 체재한다고 말한 느낌의 긴 여행이었습니다) 여행했을 때에(덧붙여서, 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무렵, 아버지의 일의 관계로 미국에 살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살고 있던 것은, L.A.(L.A.도시권)입니다), 현지의 미국인의 친구 관련의 인맥의 파티에서 알게 된, 나와 동년대의 백인계의 섹시한 금발의 스트리퍼의 여자 아이(당시 20세 정도)가 있습니다만(그 여자 아이와는 1회, 섹스했을 뿐입니다), 그 여자 아이와 섹스했을 때에, 그 여자 아이도, 물론 엉덩이의 형태가 섹시했어입니다만 w, 나는, 그 여자 아이에게 엉덩이가 섹시하다고 말해졌던 w


또, 내가 20대의 무렵의 한시기, 록뽄기(roppongi)(도쿄도심부안에서도 중심적인 지역의 서남부에 위치한다.도쿄의, 나이트 라이프(nightlife)의 중심지)의, 바(bar)로 헌팅해서 알게 된, 당시 , 도쿄에서, (풍속양이 백인의 젊은 여성만의 풍속점에서) 풍속양으로서 일하고 있던 당시 20대의 처음의, 백인의 여자 아이와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가끔, 만나고, 엑 하는 관계에 있었습니다만(끝나지 않습니다.옛(젊은 무렵의) 나는, 정말로, 왈이었습니다.두드리면 두드릴수록, 먼지가 나오는 느낌), 그 여자 아이도, 엉덩이의 형태가 섹시했어입니다만, 그 여자 아이에게도, 엉덩이가 섹시하다고 말해졌던 w 젊은 무렵의 나의 엉덩이는, 백인의 여성에게 어필하는 무엇인가가 있었는지, 모릅니다 w 덧붙여서, 나는, 이제(벌써),?`지참으로, 특히 운동이라든지 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일본인.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도, 나의 알몸의 뒷모습도 좋아라고 말해 주는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비교적 최근의 투고.


MONKEY MAJIK / Around The World→
/jp/board/exc_board_5/view/id/2874874?&sfl=membername&stx=nnemon
J-pop:여름의 곡집→
/jp/board/exc_board_5/view/id/2874858?&sfl=membername&stx=nnemon
히로스에 료꼬-Maji로 Koi 하는 5초전 등→
/jp/board/exc_board_5/view/id/2874694?&sfl=membername&stx=nnemon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의 계속→
/jp/board/exc_board_8/view/id/2871539?&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을 엉망으로 하는 사고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sfl=membername&stx=nnemon
에코비희의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64265?&sfl=membername&stx=nnemon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에 대해 →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손에 넣으면 인생이 바뀌는 것 남녀별 톱 3 →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10-02 79 0
168 梨等 nnemon 10-01 61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09-29 104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09-29 111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09-28 104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09-28 104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09-27 98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09-26 117 0
161 宇垣美里 (2) nnemon 09-26 130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09-24 173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09-24 138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09-24 96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09-21 87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09-21 89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09-20 111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09-20 108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09-18 239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09-18 148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09-17 106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09-17 14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