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昨日は、私も彼女も、個人的に休みで(今日は、土曜日ですが、私は、個人的に仕事ですが)、自動車で、彼女と、箱根(hakone)の、ユネッサン(yunessun)に遊びに行って来ま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ユネッサン(yunessun)は、箱根(hakone)(東京圏(東京圏の南部を占める県である、神奈川 (kanagawa)県)の、南西端部に位置する。東京近郊を代表するリゾート(resort)地・保養地・観光地・避暑地)にある、温泉のテーマパーク(theme park)と言った感じの、規模の大きな、温泉施設です(多くの種類の、温泉風呂があります)。カップル(couple)で訪れると、とても、楽しめる施設ですし、子供連れの家族、女性同士、又は、男女(男と女)の友達同士の、グループ(group)でも、とても、楽しめる施設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に。。。ユネッサン(yunessun)のsiteから→

https://www.yunessun.com/

https://www.yunessun.com/enjoy/

https://www.yunessun.com/spa/yunessun-outdoor.html

https://www.yunessun.com/spa/yunessun-indoor.html

https://www.yunessun.com/spa/morinoyu.html


ちなみに、箱根(hakone)は、一応、避暑地なので、同時期の、東京都心部よりは、相対的に、涼しいです。


以下、箱根(hakone)areaの標高の例。



富士屋(fujiya)ホテルのある、宮ノ下(miyanoshita)の標高は、435m。

富士屋(fujiya)ホテル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jp/board/exc_board_11/view/id/2833620?&sfl=membername&stx=nnemon


箱根(hakone)彫刻の森美術館の標高は、545m。



強羅(goura)の標高は、550m。



芦ノ湖(ashino湖)の標高は、723m。


芦ノ湖(ashino湖)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今季2度目の箱根スイーツコレクション前編→
/jp/board/exc_board_24/view/id/2840400?&sfl=membername&stx=nnemon
今季2度目の箱根スイーツコレクション後編→
/jp/board/exc_board_24/view/id/2840399?&sfl=membername&stx=nnemon
箱根(hakone)スイーツコレクション(sweets collection)→
/jp/board/exc_board_24/view/id/2812020?&sfl=membername&stx=jlemon
箱根(hakone)princeホテル→
/jp/board/exc_board_1/view/id/2796590/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以下の投稿の、先月(6月)の後半に、彼女と、箱根(hakone)等に、一泊二日で、小旅行に行って来た時も、東京都心部よりも涼しく、快適に、温泉の入浴や散歩を楽しむ事が出来ました。

箱根・湘南小旅行1→
/jp/board/exc_board_1/view/id/2879334?&sfl=membername&stx=nnemon
箱根・湘南小旅行2→
/jp/board/exc_board_1/view/id/2879333?&sfl=membername&stx=nnemon
箱根・湘南小旅行3→
/jp/board/exc_board_1/view/id/2879330?&sfl=membername&stx=nnemon



昨日、私達が訪れた、ユネッサン(yunessun)の標高は、634mで、東京sky treeの高さと同じです。東京sky tree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東京sky tree等1→
/jp/board/exc_board_14/view/id/2801437?&sfl=membername&stx=jlemon
東京sky tree等2→
/jp/board/exc_board_14/view/id/2801438?&sfl=membername&stx=jlemon
東京sky tree等3→
/jp/board/exc_board_14/view/id/2801439?&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page/2?&sfl=membername&stx=jlemon



動画は、借り物。神聖かまってちゃん(Shinsei Kamattechan)-「イマドキの子」(2017年)。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調度、このMVに出て来る、高校生の男の子のような感じ。。。まあ、このMVの高校生の男の子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学校内外の、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ましたw

(まあ、小学生の頃から、その様な事はあったのですが)、中学・高校に入学した時、また、中学や高校のクラス替えの時等に、よく、クラスの女子達のグループが、はにかみながら、私の席、又は、廊下で、私を囲んで、私に、「誕生日は、いつですか?」とか「好きな食べ物は、何ですか?」とか、英語の授業の時の私の発音から、「帰国子女なのですか?」と言った感じのインタビューをしましたw また、私は、自分の事を、普通の、ソース顔の日本人だと思っているのですが、「ハーフなんですか?」とか「外国人の血が混じっているのですか?」とか聞かれる事もありました。すぐ打ち解けて、タメ語になるのですが、同い年・同学年なのに、何故か、いつも、最初は、敬語で質問されましたw(ちなみに、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それが、関係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

また、私の実家は、普通の中流の家庭なのですが、私は、中学や高校の頃、何故だか、女子達に、玄関から家の建物が見えないような邸宅に暮らすような、金持ちの、お坊ちゃんに、勝手に、勘違いされる事が、よくありましたw

東京都庁を見学した際、都議会議事堂を見て、女の子に、「○○君の家って、こんな感じ?」と言われた事もあります。ちなみに、都議会議事堂は、こんな感じです→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勝手に、妄想を膨らまして貰っては困る。普通の中流の家だって!と言った感じですw



私の叔父(父の弟)(身長は、180cmの長身)は、私の父と違って(私の父は、叔父と同様、外貌は、どちらかと言えば、ガリ勉タイプの人(勉強を非常に熱心にする人)とは、正反対の外貌と言った感じなのですが、中学校時代・高校時代に、(勉強ばかりしていたと言う訳ではなかった様ですが)、とても真面目に、熱心に勉強した様です)、勉強は、ほとんどせず、私の父と違って勉強は、全く、出来なかったようですが、運動が、とても得意で(ちなみに、高校の頃、学校のバスケットボール(basketball)clubに所属していたそうです)、私の父方の祖母や私の父の話によると、高校の時、数々の、地元の伝説を作るくらいw、学校内、及び、学校外の、女子高生達に、モテていた(人気があった)そうですが、その、私の叔父(父の弟)の、高校時代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の一つに、学校の、靴の下駄箱に収まり切らない、女子達からのラブレターが、下駄箱から溢れ出て、床に、こぼれ落ちていたと言う物がありますw

私は、そんな、私の叔父(父の弟)の、誇張された?モテ伝説には、遥かに及びませんがw、中学時代や高校時代に、女子達から、ラブレターは、貰っていました。

自分が好意を抱いていない女性に告白されると言う事は、多くの確率において、他人(告白した女性)の心を傷つける可能性を背負わされる事を意味します。したがって、そうした事については、いい加減な気持ちで対処するのではなく、(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も含めて)、真摯な気持ちで対処しなければならないと思っています。

私は、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これから先、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う女性に対して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また、女性に告白された場合(付き合って下さいと言われた場合)において、これから先、その女性に、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あるかもしれないと言う女性に関しては、一旦、返事を保留し、何回かデートしてみる場合もありますが、それでも、自分が交際する程の好意を抱く可能性がないと思われた場合は、出来るだけ誠実に、はっきりと断って来ました。

当時、告白の手紙に関しては、はっきりと断ると言う事で対処していましたが、中には対処に困る手紙もありました。そうした対処に困った手紙の一つに、ある女の子から、定期的に、その女の子の自作の詩を書いた手紙を貰った事があります。詩の内容は、恋愛や告白を、ほのめかすような内容の物が多かったのですが、明確に、私に告白すると言った内容ではなく、また、その詩の良さも、よく分からず、対処に困りました。結局、手紙は受け取るが、詩の感想は言わずに、「ああ、読んだよ」と言った感じで、出来るだけ、冷たく、無感情に対応していたら、その内、手紙をくれなくなりました。どうして良いのか分からなかったのですが、まあ、個人的には、その対処がベストであったのかなと、今でも、思って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


私は、(アニメおたくと言う程ではないが)まあまあアニメ好きな女性に好かれ易い傾向があると思い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816574?&sfl=membername&stx=jlemon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他→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前に行った(7月14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この夏連れて行って欲しい所→
/jp/board/exc_board_1/view/id/2869490?&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女子に聞いた)この夏連れて行って欲しいトコ(昨日の、昼12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mla6g3Le1zo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動画で、1分31秒あたりで、インタ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が、「助けてくれた時に、何て言って欲しいですか?」と質問された際に、舌を出していますがw、前に同様の事を投稿で書いたと思いますが(どの投稿で書いたのか忘れた)、昔から(学生の頃から)、通りすがりに、知り合いの女性が私と目が合って挨拶する時でも、見知らぬ女性が、すれ違いざまに、私と目があった時も、女性が、(おそらく無意識的に)、舌を出したり、舌なめずりをしたりするというのは、よくある事です。



以下、前に行った(7月23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が付き合いたい男の年収は?→
/jp/board/exc_board_8/view/id/2879936?&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が、ちょっと出かける準備をしている間に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以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渋谷女子に水着のこと教えてもらいました(今日の夜7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MuXKdfJCdY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動画で、最初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2人組の女性は、いとこ同士で、親友同士である様ですが、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母と幼い頃から仲が良い、私の母と同年代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家は、(東京都心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及び、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近所にありま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母方の祖母の姉の、娘)の家も、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と同じような感じで(やはり、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母の姉の夫妻(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両親)に与えた物です(家の建物は、建て替えています)。

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私の母と同様、一人っ子です(一人娘です)。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見合いで、会社員の男性と知り合い結婚しました。また、私の母同様、実質的には、婿養子の様な感じで、自分の実家に夫を受け入れ、子供の頃から、今まで、ずっと実家暮らしです(私の母と、子供の頃から、ずっと近所同士)。

私の、母方の祖母は、大人しくて、上品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私の母の活発な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の姉(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母。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に似ています。私の母は、幼い頃から、よく、近所の、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の家に遊びに行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逆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性格は、上品で、おっとりとしていて、大人しい性格で、性格は、私の母方の祖母に似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幼い頃・子供の頃、私の母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に、よく、遊びに来ていた様です)。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お互いに、同年代で、一人っ子(一人娘)同士で、また、子供の頃から、ずっと家が、近所同士である事から、幼い頃から、二人共、高齢者の年齢になる、現在に至るまで、ずっと、親友同志と言った感じで、現在に至るまで、よく、二人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一緒に、遊ぶ時は、いつも、私の母がリードして、私の母が、お姉さん的な役割を担っている様です)。

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たまにですが、一緒に、二人だけで、泊りがけで旅行に出掛けたりもしています。 

また、私が記憶に残っている限り、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2回、二人だけで、海外を旅行しています。一つはアメリカで、もう一つは、台湾です。

まだ、私の母も、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も、比較的、若い時ですが(私が子供の頃の事ですが)、(それぞれ、夫と子供を日本で、お留守番させて)、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割と長期間(割と長期間と言っても、まあ10日程度ですが)、二人だけで、アメリカを旅行しています。

私が中学生だか高校生の頃(どちらか忘れた)、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が、二人で、台湾を旅行した際に、(胡散臭いガイドではなく、ちゃんとした旅行会社が手配した信用のあるガイドだったらしいのですが)現地の台湾の中年の男性ガイドが、規定のガイド時間も超えてガイドしてくれて、自発的に、夕食に美味しいレストランに連れて行ってくれて、(ガイド料金に含まれていない)食事代等も全部奢ってくれて、至れり尽くせりの親切だったのは良かったらしいですが、親切過ぎるを通り越してともかく女性と話すのを楽しみたい軽いナンパモードになってしまってw、夕食後、カラオケ行きましょうとしつこく誘って来て(カラオケの誘いは断ったそうです)、少しうざったかったと言う旅行話を母がその旅行から帰って来た後の土産話で聞いた記憶がありますw(ちなみに、その時、私の母と、私の母の、女性の、いとこは、二人共、既にじゅうぶん中年の年齢になっ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女系家族育ち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841167/page/4?&sfl=membername&stx=nnemon
女系家族育ち(おまけ)→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4?&sfl=membername&stx=nnemon


上の動画で、2番目にインビューを受けている、女性は、山口県の女性で、上京して来て、この日が、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そうですが。。。

私が、大学生の頃、一緒に、よく夜遊びしていた、夜遊び仲間の男の親友2人と、六本木・西麻布エリアで、夜遊びをする為に、六本木・西麻布エリア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待ち合わせをして談笑していた所、隣のテーブルに座っていた、地方から出て来て、これから、東京での、初クラブデビューだと言う、10代の終わり位の女子同士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で、積極的な女の子に、「すみません、モデルさんですか?」と逆ナンで話しかけられ、それから、私達と、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で、少し談笑とな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そのグループの女の子の一人に、「東京って、やっぱり芸能人のように格好いい人いるんですね」とお世辞を言われたりしましたw ちなみに、ぶっちゃけ、私達は、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には、興味がなかったので、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をナンパする気はなく、その女子同士グループとは、そのファーストフード店での、談笑で終わりました。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汚れつちまつた(と言うか若い頃から既に汚れていたw)私は、女性の好きな仕草と言うよりも気になってしまう仕草として、巨乳の女性が、自らの巨乳を、男を惑わす又は男を落とす武器として使おうとしている時があります(巨乳好きの私でも、いつでも惑わされたり・落ちる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w)。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巨乳さんですが、彼女は巨乳を武器に使った訳ではなく、(まあ彼女の巨乳だけに落ちた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私が自ら彼女の巨乳に落ちて行きましたw(交際してからは、彼女は夜は当たり前のように武器として使ってくるようになりましたがw)。

女性の好きな仕草に関しては、女性によって、この女性のこの表情やこの仕草が好きと言うのもありますね^^ 意識的・無意識的かは関係なく、既に自ら学習・体得している、自分を可愛く又は綺麗に見せる方法を見せて来る女性は、例えそれが小悪魔テクである場合であっても、それを含めて可愛く思う事があります。

一般的に好きな女性の仕草として、上目づかいも、もちろん好きですが、目を見開いて真ん丸にする表情も好きだったりします。あと昔からの定番かもしれませんが、髪(出来たら長い髪)を、かきあげたり、手ぐしを入れたりする仕草も何となく好きです。

せっかくの清純派の清らかなスレを汚してしまって申し訳ありません。返事はいりませんと言うか、ごめんなさい。」

以下、参考の投稿。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髪をかき上げる仕草」 )の他の方の、「女性の髪をかき上げる仕草に特別な意味はないと思う」と言った内容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

「そうですね、近所の実家の母も、例えば、私が実家を訪れて玄関でドア開けて私と目が合った瞬間等に、そのような仕草(髪をかき上げる仕草)を見せるんですよw

もちろん、私の彼女も、時々、私の前で、例えば外食や家で食事中私と話し始める際に目が合った瞬間やデート中私と歩いていて私に話し始める為に横向いて私が向き返した瞬間・助手席で車を運転している私を見る瞬間等に、そのような仕草を見せますw」


私の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髪をかき上げる仕草→
/jp/board/exc_board_8/view/id/2755461/page/4?&sfl=membername&stx=jlemon


道で、女性が私とすれ違った際等に、私の前で、女性が髪をかき上げる仕草を見せるのは、昔から、あまりに、ありふれているので(例えば、昨日の夜、友人達と食事をした後、私の街のマートで買い物をした以降に限定しても、マートでの買い物途中でも、マートから我が家に帰る途中の道でも)、女性が髪をかき上げる仕草に何か意味があるのかは、疑わしいと思いますw


昨日の夜は、仕事を終えた後、私の親しい男女の友人達と(ちなみに私の彼女とは接点のない友人達です)、待ち合わせて、レストランで、飲みながら、夕食を食べたのですが、私の目の前に座った、年下の女性の友人(既婚で、まだ子供なし。美人さんで、昨日の夜の飲み&食事会に参加していた2人の美人の一人)に、私が、笑顔で「ちょっと痩せた?」と聞いたら、その女性の友人は、「そう? 特にダイエットとかしてないけど」と笑顔で応えたのですが、少し離れた席に座っていた、(昨日の夜の)飲み&食事会に参加していた、もう一人の美人さん(昨日の夜の飲み&食事会に参加していた2人の美人の一人)で、やはり年下の女性の友人(独身。彼氏あり)が、自分の髪をいじりながら、「私も、ダイエットしなきゃな」と言ったのは(ちなみに、その女性の友人も、十分に痩せています)、何の意味があるんだろ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が髪を触る心理っ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page/5?&sfl=membername&stx=jlemon


参考に、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

「中学の頃の話ですが、私の事を好きな女の子(背がある程度あり、濃い顔で、グラマーで(胸が大きく)足が長い、可愛い女の子でした)が、教室の席が、少し離れた私の横の席になり、机に突っ伏して横向いて、授業中ずっと私の横顔を見ているものだから(ちなみに、その女の子は、性格も良くスポーツもとても得意であったのですが、不良(学年(中3の時は校内)トップ3に入る女子の不良w)であったので勉強は出来ませんでしたw)、勉強の集中に若干の支障をきたしましたw 結局、その女の子から告白され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の子もいいなと思ってはいたのですが、別の女の子の方がより好きであったので、その女の子の告白を断って、より好きだった方の女の子と交際しました。」

例えば、上の話の、私に告白した女の子は、よく、自分の髪をいじくりながら、私の顔を見ていましたw

確かに、昔から、女性は、私の前で、髪を触る仕草を、よくしますが、一般的に、女性が、自分の前で、髪を触る仕草をしたからと言って、全て、自分に好意があると考えるべきでは全くないと思います。

男性は、女性が、自分に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事に関して、良く(自分に都合の良いように)解釈し、勘違いし易い傾向があります。私が、女性の心理を語ってどうす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がw、昔から、男の友人や知り合いの、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私が、「いや、それ勘違いだから」と、実際に突っ込みを入れたり、心の中で、突っ込みを入れたりする事は、少なくありませんw

また、私は、昔から、実生活において、男の友人や知り合いから、恋愛の相談を受ける際には、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ニュアンスの、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厳し目に回答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そうした方が、実際に、その男性の勘違いだった場合は、その男性が傷つく度合いを少なく抑える事が出来ますし、逆に、その男性が、私に相談する前に、そう思っていた通りに、女性が、その男性に好意を持っていた場合は、その男性の喜びが、増すからです(何れも、厳し目に言っておいて、その男性にとって悪い事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私は、昔から、実生活において、男の友人や知り合いから、恋愛の相談を受ける際には、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ニュアンスの、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厳し目に回答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DVしやすい男性の5つの特徴→
/jp/board/exc_board_11/view/id/2863408?&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男性の方から女性が望まないスキンシップをしないのは良いとして、困るのは、女性の方から、男性が、望まない(不快に思う・居心地の悪い)スキンシップをされる場合です。例えば、私が大学生の頃、飲み会で、自分が何とも思っていない(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ない)、肉食系の女の子に強引に隣りに座られ、腕を密着される等する時は、さり気なく席を替わる等して逃げてい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

男の声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の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として、そう言うのが得意な・慣れている女子達は(ちなみに、そうした女子達は、たいてい、自分のルックス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女子達です)、アルバイト先の気になる男子と仲良くなる・アルバイト先の気になる男子を狙うテクニックとして、ボディタッチを、勤務中にちょっと軽口を言い合ったり・休憩時間等にお互いにじゃれたりして、笑いあっている時に、「ポン」って軽く体を叩いたり(軽く体にタッチしたり)、無意識的・意識的に、本当に、よく使いますw(まあ、これは、何も、シチュエーションが、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先の話しに限らない事で、学生の頃のアルバイト先というシチュエーションは、その一例として挙げただけですがw)。ちなみに、私としては、女子のそうしたテクと言うのは分かっていてw、昔から(学生の頃から)、いつも、それに引っかかるとい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w」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の経験からすれば、「好きです」の告白に関しては、この傾向は当てはまりませんが、女性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と、一緒に、夕食を取ったり、カラオケをしたり、お酒を飲んだ後、どうしても一夜を一緒に過ごしたい場合は、女性は、実質的には攻めの立場でも、形式上は、「お誘いを受けたから、お受けしましょう」と言う受け身の立場になる事を好むので、男性に対して今日は帰りたくないオーラを全面的に出して、何とかして男性に、一夜を一緒に過ごそうと言う誘いの言葉を引き出させようとする女性が大多数派で、「帰りたくない」と男性にストレートに言う女性は少数派で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女性が見せる今夜OKなサイン5選(5月2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Dvz9X8n1R1E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この後、どうする?」も、「お家に行きたい」も、女性に、言われて来ましたw」


ちなみに、上の動画の終わりの話に関して、「どんなサインだと思っても、最終的に、女性の同意が得られなければアウト」と言う事は、正に、その通りで、男性達は、肝に銘じておいて下さい。




動画は、借り物。上で紹介した(リンクを付けた)動画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1月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上の動画の2番目の話に関して、私は、「最近、何か元気ないね? 飲みに行こうか。何か悩み事や話したい事があったら相談に乗るよ」と言った感じでも、女性を飲みに誘って来ま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イケメンはモテ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87033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まあ、私は出来た人間ではないので、気の利いたアドバイスは出来ないかもしれないですが)、女性と飲みながら、悩み・愚痴をしっかりと聞いて、女性に、出来るだけ共感してあげようとする事位ならば、いくらでもと言った感じです。

私は、女性の、悩み等を、共感しながら、じっくり聞いてあげると言う事は心掛けており、話相手が女性の場合、そうした事は、ある程度自然に身について、出来ていると思います。

また、前述の通り、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見てみた動画です。昨日の朝、8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上の、福山雅治さんの話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初めて知ったのですがw、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っているので、「秘儀、オウム返し」と言う言葉は知らなくても、無意識的に、昔から(記憶を遡れる限り中学生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今の彼女との会話に至るまで)、女性との会話において、正に、「秘儀、オウム返し」を、本当に、よく使って来たのですが、私は、昔から、そんな(「秘儀、オウム返し」のような)、ある意味、いい加減な、何の生産性もない対応で、(私の聴き力・問題を解決する力が足りなくて)相手の女性達に対して良かったのかなと思って来た(思っていた)のですが、結果として、良かったという事が、一応、上の動画の話を聞いて、証明された感じで、良かっ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イケメンはモテない?!」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動画は、借り物。7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汚れつちまつた(と言うか若い頃から既に汚れていたw)私は、女性の好きな仕草と言うよりも気になってしまう仕草として、巨乳の女性が、自らの巨乳を、男を惑わす又は男を落とす武器として使おうとしている時があります(巨乳好きの私でも、いつでも惑わされたり・落ちる訳では全くないのですがw)。」


以下、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ちなみに、巨乳女性の男性に対するアピール方法は、複数のアピール方法がありますが、例えば、以下のような物もありますw 以下の話は、私が、学生の頃の話ではなく、社会人となり、成熟した大人の男性になってからの話しですが、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グループで、バーベキューをした際に、巨乳の女性が、走る必要がないのに、私の方に、おそらくわざと、遠くから、笑顔で、胸を揺らしながら、走り寄って来て、私と会話を始めたなんて事があります(ちなみに、その時、そのグループ内で、その年下の巨乳の女性と、もう一人の年下の女性で、私の取り合いをしている状態でしたw)。」

上の動画の前のめりの話に関連して、「巨乳の女性が、自らの巨乳を、男を惑わす又は男を落とす武器として使おうとしている時」として、胸の大きな女性が、飲み会や食事会、飲みや食事等において、私と対面で話している時に、無意識的・意識的に、前のめりになって胸の谷間を見せたり、胸を張って、胸を強調する姿勢を見せたりするというのがあります。



上の動画の終わりの、瞳孔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猫の瞳の瞳孔の開く瞬間。ところで、女性の瞳の瞳孔も、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自分が好きな男性と目が合うとこうなりますw(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ないですがw) まあ、交際している女性(今の彼女を含む)が、私と会っている時は、瞳孔が開きっぱなしだと思うのでw、割と気付き難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前述の通り、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w)、例えば、デート等で、レストラン等で、女性と二人きりで食事をしている際に、私と話し始める時に、女性の瞳孔がこうなりますw もう少し、分かり易い例だと、古い、私が学生時代の頃の例え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内で、廊下等で、お友達の女の子や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偶然出会って、女の子が、私と立ち話を始める際に、私の顔を、微笑みながら見る時に、女の子の瞳孔が大きくなり、私と話してる間中、大きくなっていましたw」


以下、この投稿に関連する投稿として、私の前の投稿より。。。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は、おまけで、私と猫に関する話を含む投稿(我が家ではペットを飼っていませんが、我が家の近所の実家が、かつて飼っていたペットの話を含む投稿)。

ペットの話等 →
/jp/board/exc_board_8/view/id/2831655/page/5?&sfl=membername&stx=nnemon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싸인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어 했지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어제는, 나나 그녀도, 개인적으로 휴일로(오늘은, 토요일입니다만, 나는, 개인적으로 일입니다만), 자동차로, 그녀와 하코네(hakone)의, 유넷산(yunessun)에 놀러 갔다 왔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유넷산(yunessun)은, 하코네(hakone)(동경권(동경권의 남부를 차지하는 현?`나 있다, 카나가와 (kanagawa) 현)의, 남서 단부에 위치한다.도쿄 근교를 대표하는 리조트(resort) 지·보양지·관광지·피서지)에 있는, 온천의 테마파크(theme park)라고 한 느낌의, 규모의 큰, 온천 시설입니다(많은 종류의, 온천 목욕탕이 있어요).커플(couple)로 방문하면, 매우, 즐길 수 있는 시설이고, 아이 일행인 가족, 여성끼리, 또는, 남녀(남자와 여자)의 친구끼리의, 그룹(group)에서도, 매우, 즐길 수 있는 시설이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에...유넷산(yunessun)의 site로부터→

https://www.yunessun.com/

https://www.yunessun.com/enjoy/

https://www.yunessun.com/spa/yunessun-outdoor.html

https://www.yunessun.com/spa/yunessun-indoor.html

https://www.yunessun.com/spa/morinoyu.html


덧붙여서, 하코네(hakone)는, 일단, 피서지이므로, 동시기의, 도쿄도심부에서(보다)는, 상대적으로, 시원합니다.


이하, 하코네(hakone) area의 표고의 예.



후지야(fujiya) 호텔이 있는, 미야노시타(miyanoshita)의 표고는, 435 m.

후지야(fujiya) 호텔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jp/board/exc_board_11/view/id/2833620?&sfl=membername&stx=nnemon


하코네(hakone) 조각의 숲미술관의 표고는, 545 m.



고우라(goura)의 표고는, 550 m.



아시노코(ashino호수)의 표고는, 723 m.


아시노코(ashino호수)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번 시즌 2번째의 하코네 스이트코레크션 전편→
/jp/board/exc_board_24/view/id/2840400?&sfl=membername&stx=nnemon
이번 시즌 2번째의 하코네 스이트코레크션 후편→
/jp/board/exc_board_24/view/id/2840399?&sfl=membername&stx=nnemon
하코네(hakone) 스이트코레크션(sweets collection)→
/jp/board/exc_board_24/view/id/2812020?&sfl=membername&stx=jlemon
하코네(hakone) prince 호텔→
/jp/board/exc_board_1/view/id/2796590/page/2?&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이하의 투고의, 지난 달(6월)의 후반에, 그녀와 하코네(hakone) 등에, 일박 이틀로, 짧은 여행에 갔다 왔을 때도, 도쿄도심부보다 시원하고, 쾌적하게, 온천의 입욕이나 산책을 즐길 수가 있었습니다.

하코네·쇼난 짧은 여행 1→
/jp/board/exc_board_1/view/id/2879334?&sfl=membername&stx=nnemon
하코네·쇼난 짧은 여행 2→
/jp/board/exc_board_1/view/id/2879333?&sfl=membername&stx=nnemon
하코네·쇼난 짧은 여행 3→
/jp/board/exc_board_1/view/id/2879330?&sfl=membername&stx=nnemon



어제, 저희들이 방문한, 유넷산(yunessun)의 표고는, 634 m로, 도쿄 sky tree의 높이와 같습니다.도쿄 sky tree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도쿄 sky tree등 1→
/jp/board/exc_board_14/view/id/2801437?&sfl=membername&stx=jlemon
도쿄 sky tree등 2→
/jp/board/exc_board_14/view/id/2801438?&sfl=membername&stx=jlemon
도쿄 sky tree등 3→
/jp/board/exc_board_14/view/id/2801439?&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page/2?&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EsIK-aTSk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신성한가 기다려(ShinseiKamattechan)-「현제의 아이」(2017년).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세간, 이 MV에 나오는, 고교생인 사내 아이와 같이 느껴...뭐, 이 MV의 고교생인 사내 아이는,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학교 내외의,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습니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었던 w

(뭐, 초등 학생의 무렵부터, 그 님일은 있었습니다만), 중학·고등학교에 입학했을 때, 또,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클래스 바꾸어의 때 등에, 자주(잘), 클래스의 여자들의 그룹이, 수줍어하면서, 나의 자리, 또는, 복도에서, 나를 둘러싸고, 나에게, 「생일은, 언제입니까?」라고「좋아하는 음식은, 무엇입니까?」라고, 영말의 수업때의 나의 발음으로부터, 「귀국자녀입니까?」라고 한 느낌의 인터뷰를 했던 w 또, 나는, 자신의 일을, 보통, 소스얼굴의 일본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하프입니까?」라고「외국인의 피가 섞이고 있습니까?」라고(듣)묻는 일도 있었습니다.곧 허물 없고, 타메어가 됩니다만, 동갑· 동학년인데, 왜일까, 언제나, 처음은, 경어로 질문받았던 w(덧붙여서,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만, 그것이, 관계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

또, 나의 친가는, 보통 중류의 가정입니다만, 나는, 중학이나 고등학교의 무렵, 왜일까, 여자들에게, 현관에서 집의 건물이 안보이는 듯한 저택에 사는, 부자의, 도련님에게, 마음대로, 착각 되는 것이, 자주 있었던 w

도쿄도청을 견학했을 때, 도의회 의사당을 보고, 여자 아이에게, 「00군의 집은, 이런 느낌?」라고 해진 일도 있습니다.덧붙여서, 도의회 의사당은, 이런 느낌입니다→
http://www.yokoso.metro.tokyo.jp/kengaku/img/img_gijyou2.jpg

마음대로, 망상을 부풀려 받아서는 곤란하다.보통 중류의 집이래!이렇게 말한 느낌입니다 w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신장은, 180 cm의 장신)는, 나의 아버지와 달리( 나의 아버지는, 숙부와 같이, 외모는,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공부벌레 타입의 사람(공부를 매우 열심히 하는 사람)이란, 정반대의 외모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중학교 시절·고교시절에, (공부만 하고 있었다고 하는 것은 아니었다 님입니다만), 매우 성실하게, 열심히 공부한 님입니다), 공부는, 거의 하지 않고, 나의 아버지와 달리 공부는, 완전히, 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만, 운동이, 매우 자신있고(덧붙여서, 고등학교의 무렵, 학교의 농구(basketball) club에 소속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나 나의 아버지의 이야기에 의하면, 고등학교때, 수많은, 현지의 전설을 만들 정도로 w, 학교내, 및, 학교외의, 여고생들에게, 인기있고 있었다고(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만, 그,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고교시절의, 과장되었어?인기있어 전설의 하나에, 학교의, 구두의 나막신상자에 들어가 자르지 않는, 여자들로부터의 러브 레터가, 나막신상자에서 넘쳐 나오고, 마루에, 넘쳐 흐름 떨어지고 있었다고 하는 것이 있어요 w

나는, 그런, 나의 숙부(아버지의 남동생)의, 과장되어?`스?인기있어 전설에는, 훨씬 더 미치지 않습니다만 w, 중학생 시절이나 고교시절에, 여자들로부터, 러브 레터는, 받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호의를 안지 않은 여성에게 고백된다고 하는 일은, 많은 확률에 대하고, 타인(고백한 여성)의 마음을 손상시킬 가능성을 세오이원 되는 일을 의미합니다.따라서, 그러한 일에 대해서는, 적당기분으로 대처하는 것이 아니라,(분명히 거절한다고 말하는 일도 포함하고), 진지인 기분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 지금부터 앞,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에 대해서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또, 여성에게 고백되었을 경우(교제해 주세요라고 해졌을 경우)에 대하고, 지금부터 앞, 그 여성에게,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있다일지도 모른다고 하는 여성에 관해서는, 일단, 대답을 보류해, 몇회나 데이트 해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런데도, 자신이 교제할 정도의 호의를 안을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되었을 경우는, 가능한 한 성실하게, 분명히 끊어 왔습니다.

당시 , 고백의 편지에 관해서는, 분명히 거절하는?`니 말하는 일로 대처하고 있었습니다만, 안에는 대처가 곤란한 편지도 있었습니다.그러한 대처가 곤란한 편지의 하나에, 있다 여자 아이로부터, 정기적으로, 그 여자 아이의 자작의 시를 쓴 편지를 받은 일이 있어요.시의 내용은, 연애나 고백을, 암시하는 내용의 물건이 많았습니다만, 명확하게, 나에게 고백한다고 말한 내용이 아니고, 또, 그 시의 좋은 점도, 잘 모르고, 대처가 곤란했습니다.결국, 편지는 받지만, 시의 감상은 말하지 않고 , 「아, 읽었어」라고 한 느낌으로, 가능한 한, 차갑고, 무감정에 대응하고 있으면, 그 안, 편지를 주지 않게 되었습니다.어째서 좋은 것인지 몰랐습니다만, 뭐, 개인적으로는, 그 대처가 베스트였는지와 지금도,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진`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는, (애니메이션 댁이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지만) 그저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여성에게 사랑받아 쉬운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하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816574?&sfl=membername&stx=jlemon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외→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앞에 간(7월 14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번 여름 데려서 갔으면 좋은 곳→
/jp/board/exc_board_1/view/id/2869490?&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여자에게 (들)물은) 이번 여름 데려서 갔으면 좋은 곳(어제의, 낮 12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mla6g3Le1zo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1분 31초 당으로, 인터뷰를 받고 있는 여성이, 「도와 주었을 때에, 뭐라고 말했으면 좋습니까?」라고 질문받았을 때에, 혀를 내밀고 있습니다만 w, 전에 같은 일을 투고로 썼다고 생각합니다만(어느 투고로 썼는지 잊은),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지나는 길에, 아는 사람의 여성이 나와 시선이 마주쳐 인사할 때라도, 낯선 여성이, 스쳐 지나가자 마자, 나와 안목이 있었을 때도, 여성이, (아마 무의식적으로), 혀를 내밀거나 혀인 째를 하거나 한다는 것은, 자주(잘) 있다 일입니다.



이하, 앞에 간(7월 23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이 교제하고 싶은 남자의 연수입은?→
/jp/board/exc_board_8/view/id/2879936?&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가, 조금 나갈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시부야 여자에게 수영복배웠습니다(오늘의 밤 7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MuXKdfJCdY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으로, 최초로 인뷰를 받고 있는, 2인조의 여성은, 사촌끼리, 친구끼리인 님입니다만, 이하, 「」 안.나의, 전의 투고문보다...

「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사이가 좋은,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집은, (도쿄도심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다), 우리 집, 및,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근처에 있습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딸(아가씨))의 집도,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와 같은 느낌으로(역시,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의 부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부모님)에게 준 것입니다(집의 건물은, 개축하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나의 어머니와 같이, 독자입니다(외동딸입니다).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맞선으로, 운`·미원의 남성과 알게 되어 결혼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 같이, 실질적으로는,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자신의 친가에 남편을 받아 들여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쭉 친가 생활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어릴 적부터, 쭉 이웃끼리).

나의, 외가의 조모는, 얌전하고, 품위있는 성격이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의 활발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의 언니(누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어머니.이미 죽습니다)를 닮아 있습니다.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자주(잘), 근처의,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의 집에 놀러 가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반대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성격은, 품위있고, 대범하고 의젓하고 있고, 얌전한 성격으로, 성격은, 나의 외가의 조모를 닮아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어릴 적·어릴 적, 나의 어머니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에, 자주(잘), 놀러 와있던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서로, 동년대로, 독자(외동딸)끼리, 또, 어릴 적부터, 쭉 집이, 이웃끼리인 일로부터, 어릴 적부터, 두 명모두, 고령자의 연령이 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쭉, 친구 동지라고 한 느낌으로,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주(잘), 둘이서, 함께, 놀러 나와 괘라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함께, 놀 때는, 언제나, 나의 어머니가 리드하고, 나의 어머니가, 언니(누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가끔입니다만, 함께, 두 명만으로, 숙박으로 여행을 떠나 걸기도 하고 있습니다. 

또, 내가 기억에 남아 있는 한,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2회, 두 명만으로, 해외를 여행하고 있습니다.하나는 미국에서, 하나 더는, 대만입니다.

아직, 나의 어머니도,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도, 비교적, 젊을 때입니다만(내가 어릴 적의 일입니다만), (각각, 남편과 아이를 일본에서, 집보기시키고),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생각보다는 장기간(생각보다는 장기간이라고 말해도, 뭐 10 일정도입니다만), 두 명만으로, 미국을 여행하고 있습니다.

내가 중학생일까 고교생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이, 둘이서, 대만을 여행했을 때에, (어쩐지 수상한 가이드가 아니고, 제대로 된 여행 회사가 준비한 신용이 있는 가이드였던 것 같습니다만) 현지의 대만의 중년의 남성 가이드가, 규정의 가이드 시간도 넘어 가이드 해 주어 , 자발적으로, 저녁 식사에 맛있는 레스토랑에 데려가 주고, (가이드 요금에 포함되지 않았다) 식사비등도 전부 사치해 주고, 더할 나위 없는 친절했던 것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만, 너무 친절한을 넘겨 어쨌든 여성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기고 싶은 가벼운 헌팅 모드가 되어 버려 w, 저녁 식사 후, 가라오케 갑시다와 끈질기게 권해 오고(가라오케의 권유는 끊었다고 합니다), 조금 귀찮았다고 말하는 여행이야기를 어머니가 그 여행으로부터 돌아온 후의 여행 이야기로 들은 기억이 있어요 w(덧붙여서, 그 때, 나의 어머니와 나의 어머니의, 여성의, 사촌은, 두 명모두, 이미 충분 중년의 연령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계가족 성장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841167/page/4?&sfl=membername&stx=nnemon
여계가족 성장(덤)→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4?&sfl=membername&stx=nnemon


위의 동영상으로, 2번째에 인뷰를 받고 있는, 여성은, 야마구치현의 여성으로, 상경해 오고, 이 날이,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합니다만...

내가, 대학생의 무렵, 함께, 자주(잘) 밤놀이하고 있던, 밤놀이 동료의 남자의 친구 2명으로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에서, 밤놀이를 하기 위해, 록뽄기·니시아자부 에리어의, 패스트 푸드점으로, 약속을 해 담소하고 있던 곳, 근처의 테이블에 앉아 있던, 지방으로부터 나오고, 지금부터, 도쿄에서의, 첫클럽 데뷔라고 말하는, 10대의 마지막위의 여자끼리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사람으로, 적극적인 여자 아이에게, 「미안합니다, 모델입니까?」라고 역낭으로 말을 건넬 수 있어 그리고, 저희들과 그 여자끼리 그룹에서, 조금 담소가 되었습니다만, 그 때에, 그 그룹의 여자 아이의 한 명에게, 「도쿄는, 역시 연예인과 같이 멋진 사람 있습니다」라고 아첨을 듣거나 했던 w 덧붙여서, , 저희들은, 그 여자끼리 그룹에는, 흥미가 없었기 때문에, 그 여자끼리 그룹을 헌팅할 생각은 없고, 그 여자끼리 그룹이란, 그 후 스트후드점에서의, 담소로 끝났습니다.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더러운(라고 말할까 젊은 무렵부터 이미 더러워져 있던 w) 나는, 여성이 좋아하는 행동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신경이 쓰여 버리는 행동으로서 큰 가슴의 여성이, 스스로의 큰 가슴을, 남자를 유혹하는 또는 남자를 떨어뜨리는 무기로서 사용하려 하고 있을 때가 있어요(큰 가슴 좋아하는 나라도, 언제라도 유혹해지거나·떨어지는 것에서는 전혀 없습니다만 w).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큰 가슴씨입니다만, 그녀는 큰 가슴을 무기로 사용한 것은 아니고, (뭐그녀의 큰 가슴인 만큼 떨어진 것은 전혀 없습니다만) 내가 스스로 그녀의 큰 가슴에 떨어져서 갔던 w(교제하고 나서는, 그녀는 밤은 당연한 듯이 무기로서 사용해 오게 되었습니다만 w).

여성이 좋아하는 행동에 관해서는, 여성에 의해서, 이 여성의 이 표정이나 이 행동이 좋아라고 말하는 것도 있어요^^ 의식적·무의식적인가는 관계없이, 이미 스스로 학습·체득하고 있는, 자신을 귀엽고 또는 깨끗이 보이는 방법을 보여 오는 여성은, 비유 그것이 소악마 테크닉인 경우여도, 그것을 포함해 귀엽다고 생각하는 것이 있어요.

일반적으로 좋아하는 여성의 행동으로서 치뜬 눈보람도, 응을 좋아합니다만, 눈을 봐 열어 동그란 모양으로 하는 표정도 좋아하기도 하고 합니다.그리고 옛부터의 정평일지도 모릅니다만, 머리카락(할 수 있으면 긴 머리카락)을, 슬어 올리거나 손해를 넣거나 하는 행동도 웬지 모르게 좋아합니다.

모처럼의 청순파의 맑고 깨끗한 스레를 더럽혀 버려 죄송합니다.대답은 필요 없습니다 라고 말하는지, 미안해요.」

이하, 참고의 투고.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 ) 외 분의, 「여성의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한 내용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

「그렇네요,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도, 예를 들면, 내가 친가를 방문해 현관에서 도어 열고 나와 시선이 마주친 순간등에, 그러한 행동(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을 보입니다 w

물론, 나의 그녀도, 가끔, 나의 앞에서, 예를 들면 외식이나 집에서 식사중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시선이 마주친 순간이나 데이트중 나와 걷고 있고 나에게 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해 옆 향하고 내가 적합해 돌려준 순간·조수석에서 차를 운전하고 있는 나를 보는 순간등에, 그러한 행동을 보이는 w」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
/jp/board/exc_board_8/view/id/2755461/page/4?&sfl=membername&stx=jlemon


길에서, 여성이 나와 엇갈렸을 때 등에, 나의 앞에서, 여성이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을 보이는 것은, 옛부터, 너무나, 흔히 있고 있으므로(예를 들면, 어제 밤, 친구들과 식사를 한 후, 나의 거리의 마트에서 쇼핑을 한 이후로 한정해도, 마트에서의 쇼핑 도중에도, 마트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가는 도중의 길에서도), 여성이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는 행동에 무엇인가 의미가 있다 의 것인지는, 의심스럽다고 생각하는 w


어제 밤은, 일을 끝낸 후, 나의 친한 남녀의 친구들과(덧붙여서 나의 그녀와는 접점이 없는 친구들입니다), 만나고, 레스토랑에서, 마시면서, 저녁 식사를 먹었습니다만, 나의 눈앞에 앉은, 연하의 여성의 친구(기혼으로, 아직 아이 없음.미인씨로, 어제 밤의 마시기&식사회에 참가하고 있던 2명의 미인의 한 명)에, 내가, 웃는 얼굴로 「조금 야위었어?」라고 (들)물으면, 그 여성의 친구는, 「그렇게? 특히 다이어트라든지 하지 않는데」라고 웃는 얼굴로 응했습니다만, 조금 멀어진 석에 앉아 있던, (어제 밤의) 마시기&식사회에 참가하고 있던, 또 한사람의 미인씨(어제 밤의 마시기&식사회에 참가하고 있던 2명의 미인의 한 명)로, 역시 연하의 여성의 친구(독신.그이 있어)가, 자신의 머리카락을 만지면서, 「 나도, 다이어트 하지 않으면」(이)라고 한 것은(덧붙여서, 그 여성의 친구도, 충분히 야위고 있습니다), 무슨 의미가 있다 응이겠지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이 머리카락을 손대는 심리는?→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page/5?&sfl=membername&stx=jlemon


참고에,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

「중학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일을 좋아하는 여자 아이(키가 있다 정도 있어, 진한 얼굴로, 글래머로(가슴이 크게) 다리가 긴, 귀여운 여자 아이였습니다)가, 교실의 자리가, 조금 떨어진 나의 옆의 자리가 되어, 책상에 푹 엎드려 옆 향하고, 수업중 쭉 나의 옆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니까(덧붙여서, 그 여자 아이는, 성격도 자주(잘) 스포츠도 매우 자신있었어입니다만, 불량(학년(중 3때는 교내) 톱 3에 들어가는 여자의 불량 w)이었으므로 공부는 할 수 없었습니다 w), 공부의 집중에 약간의 지장을 초래했던 w 결국, 그 여자 아이로부터 고백되었습니다만, 나는, 그 여자 아이도 좋다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만, 다른 여자 아이가 보다 좋아했어로, 그 여자 아이의 고백을 거절하고, 보다 좋아했던 분의 여자 아이와 교제했습니다.」

예를 들면, 위의 이야기의, 나에게 고백한 여자 아이는, 자주(잘), 자신의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려 리나 무늬, 나의 얼굴을 보고 있었던 w

확실히, 옛부터, 여성은, 나의 앞에서, 머리카락을 손대는 행동을, 잘 합니다만, 일반적으로, 여성이, 자신의 앞그리고, 머리카락을 손대는 행동을 했다고, 모두, 자신에게 호의가 있다라고 생각해야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다고 생각합니다.

남성은, 여성이, 자신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자주(잘)(자신에게 형편이 좋게) 해석해, 착각 하기 쉬운 경향이 있어요.내가, 여성의 심리를 말해 어떻게 하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옛부터,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의,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내가, 「아니, 그것 착각이니까」라고, 실제로 공격을 넣거나 마음 속에서, 공격을 넣거나 하는 일은, 적지는 않습니다 w

또, 나는, 옛부터, 실생활에 대하고,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으로부터, 연애의 상담을 받을 때 ,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뉘앙스의,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엄 해 눈에 회답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러한 분이, 실제로, 그 남성의 착각이었던 경우는, 그 남성이 다치는 정도를 적게 억제할 수가 있고, 반대로, 그 남성이, 나에게 상담하기 전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던 대로, 여성이, 그 남성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었을 경우는, 그 남성의 기쁨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어느 쪽도, 엄 해 눈에 말해 두고, 그 남성에게 있어서 나쁜 일은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 나는, 옛부터, 실생활에 대하고,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으로부터, 연애의 상담을 받을 때 ,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뉘앙스의,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엄 해 눈에 회답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DV 하기 쉬운 남성의 5개의 특징→
/jp/board/exc_board_11/view/id/2863408?&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남성으로부터 여성이 바라지 않는 스킨십을 하지 않는 것은 좋다고 하고, 곤란한 것은, 여성으로부터, 남성이, 바라지 않는(불쾌하게 생각하는·기분의 나쁘다) 스킨십을 하시는 경우입니다.예를 들면, 내가 대학생의 무렵, 회식에서, 자신이 뭐라고 생각하지 않는(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지 않다), 육식계의 여자 아이에게 억지로 이웃하러 앉아져 팔이 밀착되는 등 할 때는, 아무렇지도 않게 석을 바뀌는 등 하고 도망치고 있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의 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으로서 그렇게 말하는 것이 자신있는·익숙해져 있는 여자들은(덧붙여서, 그러한 여자들은, 대부분, 자신의 룩스에, 있다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여자들입니다), 아르바이트처의 신경이 쓰이는 남자와 사이가 좋아지는·아르바이트처의 신경이 쓰이는 남자를 노리는 테크닉으로서 보디 터치를, 근무중에 조금 논담을 서로 말하거나·휴식 시간등에 서로 장난하거나 하고, 서로 웃고 때에, 「폰」은 가볍게 몸을 두드리거나(가볍게 몸에 터치하거나),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정말로, 잘 사용하는 w(뭐, 이것은, 아무것도, 시추에이션이, 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처의 이야기에 한정되지 않는 것으로, 학생의 무렵의 아르바이트처라고 하는 시추에이션은, 그 일례로서 들었을 뿐입니다만 w).덧붙여서, 나로서는, 여자의 그러한 테크닉이라고 말하는 것은 알고 있어 w,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언제나, 거기에 걸린다고 하는 것이 전혀 없습니다 w」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의 경험으로부터 하면, 「좋아합니다」의 고백에 개구리 `요 해서는, 이 경향은 들어맞지 않습니다만, 여성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과 함께, 저녁 식사를 배달시키거나 가라오케를 하거나 술을 마신 후, 아무래도 하룻밤을 함께 보내고 싶은 경우는, 여성은, 실질적으로는 공격의 입장에서도, 형식상은, 「권유를 받았기 때문에, 받아들입시다」라고 하는 수동의 입장이 되는 일을 좋아하므로, 남성에 대해서 오늘은 돌아가고 싶지 않은 아우라를 전면적으로 내고, 어떻게든 해 남성에게, 하룻밤을 함께 보내자고 하는 권유의 말을 끌어 내게 하려고 하는 여성이 대다수파에서, 「돌아가고 싶지 않다」라고 남성에게 스트레이트하게 말하는 여성은 소수파입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여성이 보이는 오늘 밤 OK인 싸인 5선(5월 2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Dvz9X8n1R1E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이 후, 어떻게 해?」도, 「집에 가고 싶다」도, 여성에게, 말해져 왔던 w」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이야기에 관해서, 「어떤 싸인이라고 생각해도, 최종적으로, 여성의 동의를 얻을 수 있지 않으면 아웃」이라고 하는 일은, 정말로, 그 대로로, 남성들은, 가슴 속 깊이 새겨 두어 주세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6n4dRBzWMV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위에서 소개한(링크를 붙인) 동영상의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1월 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2번째의 이야기에 관해서, 나는, 「최근, 무엇인가 기운이 없어? 마시러 갈까.무엇인가 고민해 일이나 이야기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상담에 응해」라고 한 느낌에서도, 여성을 술자리에 데리고 가 왔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케멘은 인기없다?!→
/jp/board/exc_board_8/view/id/287033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나는 할 수 있던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멋이 있는 어드바이스는 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여성과 마시면서, 고민·푸념을 제대로 (듣)묻고, 여성에게, 가능한 한 공감 해 주려고 하는 사위라면, 얼마든지라고 한 느낌입니다.

나는, 여성의, 고민등을, 공감하면서, 차분히 (들)물어 준다고 하는 일은 유의하고 있어 이야기 상대가 여성의 경우, 그러한 일은, 있다 정도 자연스럽게 몸에 대해서, 되어있다고 생각합니다.

또, 상술한 대로,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Mc9aXbg9sT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본 동영상입니다.어제 아침, 8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내가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위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의 이야기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처음으로 알았습니다만 w,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이라고 하는 말은 몰라도, 무의식적으로, 옛부터(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 중학생의 무렵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지금의 그녀와의 회화에 이르기까지), 여성과의 회화에 대하고, 정말로,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을, 정말로, 잘 사용해 왔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그런( 「비의, 오움(진리교) 반환」과 같은), 있다 의미, 적당, 아무 생산성도 없는 대응으로, ( 나의 들어 힘·문제를 해결하는 여`헤가 부족해서) 상대의 여성들에 대해서 좋았던 것일까라고 생각해 왔다(생각했다) 것입니다만, 결과적으로, 좋았다고 하는 것이, 일단,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듣고, 증명된 느낌으로, 좋았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이케멘은 인기없다?!」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mE4nNx19I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7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더러운(라고 말할까 젊은 무렵부터 이미 더러워져 있던 w) 나는, 여성이 좋아하는 행동이라고 말하는 것보다도 신경이 쓰여 버리는 행동으로서 큰 가슴의 여성이, 스스로의 큰 가슴을, 남자를 유혹하는 또는 남자를 떨어뜨리는 무기로서 사용하려 하고 있을 때가 있어요(큰 가슴 좋아하는 나라도, 언제라도 유혹해지거나·떨어지는 것에서는 전혀 없습니다만 w).」


이하,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덧붙여서, 큰 가슴 여성의 남성에 대한 어필 방법은, 복수의 어필 방법이 있어요가, 예를 들면, 이하와 같은 물건도 있습니다 w 이하의 이야기는, 내가,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가 아니고, 사회인이 되어, 성숙한 어른의 남성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 그룹에서, 바베큐를 했을 때에, 큰 가슴의 여성이, 달릴 필요가 없는데, 제 쪽에, 아마 일부러, 멀리서, 웃는 얼굴로, 가슴을 흔들면서, 달려 오고, 나라고 회화를 시작했다라고 일하지만 있어요(덧붙여서, 그 때, 그 그룹내에서, 그 연하의 큰 가슴의 여성과 또 한사람의 연하의 여성으로, 나의 쟁탈을 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w).」

위의 동영상의 전 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큰 가슴의 여성이, 스스로의 큰 가슴을, 남자를 유혹하는 또는 남자를 떨어뜨리는 무기로서 사용하려 하고 있을 때」로서, 가슴의 큰 여성이, 회식이나 식사회, 마시기나 식사등에 대하고, 나와 대면에서 이야기하고 있을 때에, 무의식적·의식적으로, 전 가 되어 가슴의 골짜기를 보이거나 가슴을 펴고, 가슴을 강조하는 자세를 보이거나 한다는 것이 있어요.



위의 동영상의 마지막의, 동공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고양이의 눈동자의 동공이 여는 순간.그런데, 여성 눈동자의 동공도,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과 시선이 마주치는 곳 신음소리 w(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뭐, 교제하고 있는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이, 나와 만나고 있을 때는, 동공이 커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므로 w, 생각보다는 깨닫기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만(상술한 대로, 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w), 예를 들면, 데이트등으로, 레스토랑등에서, 여성과 둘이서로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여성의 동공이 이렇게 됩니다 w 좀 더, 알기 쉬운 예라고, 낡은, 내가 학생시절의 무렵의 비유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내에서, 복도등에서, 친구의 여자 아이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우연히 만나고, 여자 아이가, 나와 서서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나의 얼굴을, 미소지으면서 볼 때에, 여자 아이의 동공이 커져,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 안, 커지고 있었던 w」


이하, 이 투고에 관련하는 투고로서 나의 앞의 투고보다...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는, 덤으로, 나와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우리 집에서는 애완동물을 기르고 있지 않습니다만,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가, 일찌기 기르고 있던 애완동물의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

애완동물의 이야기등 →
/jp/board/exc_board_8/view/id/2831655/page/5?&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10-02 126 0
168 梨等 nnemon 10-01 146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09-29 175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09-29 2691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09-28 719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09-28 221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09-27 145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09-26 252 0
161 宇垣美里 (2) nnemon 09-26 288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09-24 249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09-24 221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09-24 2582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09-21 2365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09-21 2098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09-20 222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09-20 274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09-18 1823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09-18 659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09-17 425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09-17 2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