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ミラーニューロンの話2 →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は、何者なのか、何をしている人なのか、全く分かりませんが、以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2個の、この動画作成者の話については、聞いて、全く問題のない話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まで、kjで、紹介している12個しか見ていません)。


「常識人間」では成功できない 〜日本人が信じる間違いだらけの常識〜(7月2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IEOOdpMWlzg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以下の参考の投稿の上から7番目の動画の斎藤一人さん(私は、この人は、何だか、胡散臭い香りがして、信用はしていませんw ただ、話しについては、面白い事を言っていたり、個人的に、分かる(共感・理解出来る)と言う事を言っていたりする感じです)の話の動画で、斎藤一人さんが言っている通り、人に何かを与えて貰おうとするのではなく、人に何かを与えようとして、「愛情を持って前向きに」生きていれば、商売でもビジネスでも人生でも、自然と上手く行く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ヒゲとボイン →
/jp/board/exc_board_5/view/id/2809654?&sfl=membername&stx=jlemon

比較的、最近、近所の実家の私の両親から聞いた話なのですが、比較的最近、私の両親が二人で、高級なレストランで食事をした際に、両親に主にサービスしていたウェイトレス(waitress)さんの、応対とサービス(service)がとても心がこもった暖かい物で印象に残ったので、母が、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に、お礼と良い従業員の方に恵まれて幸せですねと言った内容の手紙を書いて送った所、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から返事のお礼の手紙と品物が届いたそうです。そのレストランの経営者からの手紙には、従業員の全体集会で、母の手紙を読み上げさせて貰いましたと書いてあったそうです。おそらく、そのウェイトレス(waitress)さんにとって、大変な、仕事の励みとなった事でしょう。」



私は、すぐ下の動画の斎藤一人という人については、全く、詳しくないのですが、何だか、胡散臭い香りがして、信用はしていませんw  ただ、話しについては、前に、斎藤一人さんの他の話を投稿で紹介しましたが、面白い事を言っていたり、個人的に、分かる(共感・理解出来る)と言う事を言っていたりする感じです。

ちなみに、「斎藤一人」さん、個人的に、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11個の動画(すぐ下の動画の話を含む)の話に関しては、全く、問題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私は、「斎藤一人」さんの動画は、今まで、私がkjで紹介している、11個の動画(すぐ下の動画を含む)以外見ていません)、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が、何だか、開運グッズみたいのを販売している方のようなので、その様な物を購入する際には、とても慎重な判断をした方が、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個人的には、そうした物には、お金は、使わない主義ですw




動画は、借り物。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前述の通り、私の母方の祖母は、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したし、私の母も、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は、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の母は、(まあ、私は、母の事を、スーパー主婦と呼んでいるのですがw)、私の母は、子供の頃から、運動神経が良い(私の母は、小学校・中学校・高校と体育の成績は常に良かった様です)と言うのが関係しているのかしてい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料理を含めて、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決してないのですが、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です。まあ、私の母の、(一つ、一つの作業が丁寧な訳ではないけれど)、家事の手際が、非常に良く、家事をこなす、スピード(速度)が、非常に速いと言うのは、私の母の、家事を出来るだけ短時間で済ませ、自分が自由になる時間、自分が遊べる時間を、少しでも、より多く確保したいと言う、欲望・気持ちが、昔から、そうさせ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

私の母は、(私の母から見れば)家事に関して不器用な私と私の弟に、家事を手伝わすと、かえって、足手纏いになって家事のスピードが遅くなるから手伝わしたく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基本的に、日常的な家事は、私と、私の弟に、あまり手伝わせませんでした。

その代わり、家の中等の力仕事は、私と私の弟が、それぞれ、中学生以降は、わざと(故意)に用事を見つけてまで、出来る限り、私と私の弟に手伝わ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そして、手伝わせた後は、ほぼ必ず、「さすがは、男、頼りになる!」とか「さすがは、男!」等と、やたらと「男」を強調して褒めましたw

私の母は、私の母なりに、保守的な考えに基づいて、男の子は、女性を助ける、力強く、優しい男性に育てなければならないと言う、保守的な教育方針があ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私の母は、無意識的・意識的に、「さすが!」とか「凄い!」とか「頼りになる!」とか、周囲の男性達を、おだてて、立てて、男性達に、助けて貰ったり、面倒な事を引き受けて貰ったり、優しくして貰うのが、(おそらく)若い頃から、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私の母は、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と全く同じ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上の動画の、セイラ・マス(Sayla Mass)の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w

私の母が年を取り、私が中年になってからの話ですが、前に、近所の実家に暮らす母は、私に、「男は、おだてれば何でもしてくれるのよ」と、ぶっちゃけ自分で本音を暴露していましたw

私の父も、もしかしたら子供が見ていない時に(母と二人きりの時に)、母に、さんざん、おだてられて来たのかもしれません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場合、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のですが(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る。今は両親の二人暮らし)、それは別の話として置いておいたら、私と弟が実家を出るまでは、母(父と結婚してからはずっと専業主婦)以外、会社員の父、私、私の2歳年下の弟の、全員、男であったのですが、母は、まあ何も考えないタイプの女性というのもありますがw、男連中を褒めて伸ばすタイプで、私は気分が良かったですし、父も弟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君(私の母)に、全て、任せる」と言った感じで、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ありませんでした。

そして、私の父に、子供(私及び弟)の教育の全てを任された、私の母は、どうだったのかと言うと。。。私の母は、子供に対して、勉強しろと、一切、言わないタイプの親でした。

私の母は、ある意味、ぶっ飛んだ面のある女性で、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が、幼稚園・小学校の頃、天気が良くて、気分が乗ったりしたら、突然、幼稚園・学校を、ずる休みさせて、動物園・遊園地等に、子供達(子供)を、遊びに連れて行く事がありましたw

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悪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ニコニコしながら、「また、今度、頑張れば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一切、気にしていませんでした。また、私の母は、子供(私と私の弟)が、学校の勉強で、良い成績をとって来た時には、これでもかと言う位に、大袈裟に褒めましたw(おそらく、故意に、大袈裟に、褒めていたのだと思います)。私も、私の弟も、それは、褒められれば、嬉しい物だから、それが、勉強の励みになったりもしました。

私は、高校の時、物理のテストで赤点をとって母と共に学校に呼びだされた事があるのですが、母は、ニコニコしながら、「面白そう。たまには、そう言うのも、いいじゃない」と言った感じの反応で、私の高校の先生が何を言っても、ニコニコしながら、「うちの息子は、大丈夫だと思います」の、一点張りで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家(実家)に荷物を届けた宅配便の人に、例えば、「ご苦労様。暑かったでしょう。大変そうね」と言った感じに、気軽に話しかけるタイプの人で、そのように、母が声をかけた事をきっかけに、宅配便の人が明るい気持ちになり、母と談笑すると言った事を、私は、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見て(感じて)いました。


お中元(cyugen)は、夏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お歳暮(seibo)は、年末に、贈り物を贈る、日本の習慣です。

私の父(会社員)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私の父(会社員)が、半分定年退職になる前、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時は、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贈られて来る、大量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処理するのが、大変でした。世界には、食べて行く事が大変な貧しい国もあるのに、申し訳ない事ですが。

私が、高校生から20代中頃(当時、実家暮らしでした)、例えば、夕張(yubari)メロン(melon)(北海道(hokkaido)(日本の最北端の地方)産の、高級メロン(melon))なんか、毎食後のデザート(dessert)に、家族、それぞれ、四分の一切り(時には、二分の一切りの時もありましたw)ずつ食べて、私と、私の弟(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それでも、好きなので、美味しいと思って食べていましたが、私の母なんて、飽きてしまって、子供達(私と弟)に、「じゃんじゃん、食べて処理して!」と言った感じでした。何れにしても、一時期、家族全員、高級な食材に対する感覚が麻痺していました。

母は、お中元(cyugen)と、お歳暮(seibo)の時期は、新しい贈り物が届くと、「また来た!」と言った感じで、頂き物の食材の処理で、その分、自分が食べたい物を料理したり買ったりして食べられなくなるので、少し、イラッとしていました。

私が実家を出てからは、母は、実家だけでは、処理出来なくなった(処理し切れなくなった)、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を、実家の近所の我が家(私)や、近所の親しい人達に配る事で、処理するようになりました。

前述の通り、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が、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は、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ぐっと(たくさん)減り、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基本的に、実家だけで(父と母の二人だけで)、処理出来るようになりました。

ちなみに、私は、今まで、記憶に残る限り、実家から貰った、実家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頂き物は、enjoy・kjに、アップ(upload)した事がありません(もしかしたら、忘れてしまっているだけで、1、2回位は、アップ(upload)しているかもしれませんが)。

ちなみに、私の母は、決して、贅沢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まあ、私の母は、親バカで、私と弟が、子供の頃から高校生の頃、物質的には、好き放題、甘やかしてくれましたが、母は、昔から、貪欲な面は、貪欲で、ケチな面は、ケチです。

近所の実家の母は、よく、ベンツで、OK(日本の、安売りマートのchain)の、広い意味での私の街の店舗に、まとめ買いしに行ってますw(そういう人達、多いですw)。

私の母は、好奇心旺盛と言う事もあって、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アメ横のような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ちなみに、私の街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基本的に、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ですが、商店街には、昔ながらの庶民的な商店もあり、私の街の商店街は、昔ながらの手作り豆腐店等の昔ながらの庶民的な店と、小洒落た店が、自然と、ゆるやかに共存し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す)で買い物をするのも、好きで、そうした、庶民的な商店街や、庶民的な商店で買い物をする際には、昔から(おそらく本人が若い頃から)、商店の男性に対して、無意識的・意識的に、猫なで声を出して、値引きをして貰ったり、おまけを貰ったりするのが、とても上手で(とても得意で)、無意識的・意識的に、そうした事が、大好き(とても好き)な女性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上の、実家の、お中元(cyugen)・お歳暮(seibo)の話とは、全く、関係のない話ですが、私の母は、昔から、男性から、よく物を貰うタイプの女性ですw 以下の、 「婚活でこんな相手は絶対選ぶな!」という投稿で書いている、一昨日、私が、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を訪れている間に、私の母と昔から親しい会社経営者の男性が、私の実家を訪れて、私の母に物をあげている時に、母が、「すごーい! 嬉しー! ありがとう!」と言っているのを聞いて、そう言えば、私の母は、昔から、人から物を貰った際に、この3つの言葉を、よく言っているなと改めて思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よく、実家(私の母)に、食べ物を中心とした物をあげているのですが、私の母は、私が、母(実家)に物をあげた際に、母は、もちろん、ちゃんと喜んでくれますが、家族以外の人から物を貰った時のような、大袈裟な、喜び方はしませんw まあ、私が好きで(実家(私の母)に物をあげるのが好きで)あげているのですし、母は、私が、母(実家)に物をあげた際にも、大袈裟ではありませんが、ちゃんと喜んでくれますし、それが(私が、私の母に物をあげた時の母の反応が)母の、素の(素直な・自然な・正直な)反応であると思うので、それで、むしろ良いと思っています。


ちなみに、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親の邸宅を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のですが、私の街には、その様な人達(親の邸宅を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人達)が、たくさんいます。例えば、夫は、私の母よりも、少し年上で、妻は、私の母と同年代の夫婦で、妻は、元(かつての)、侍系の、貴族(華族)の家柄で、妻の実家の邸宅を引き継いでいる、夫婦がいるのですが(妻は、専業主婦。夫は、既に定年退職している様ですが、大企業の会社員で、婿養子の様な感じで、妻の実家に入りました。その家は、東京都心にビルを所有し、そこから、多くの不労所得を得ている様です)、夫婦共に、きつい・気性が激しい性格であると知られている夫婦がいるのですが(私の街に、その夫婦の、敵も(仲の悪い家も)、少なくない様です)、その夫と、私の母は、昔から親しく、路上で、会ったら、にこやかに・穏やかに立ち話をしている様です。それも、母が、男の人の、褒め上手・おだて上手の女性であるからかもしれません。ちなみに、その夫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対しても、にこやかに、穏やかに接してくれています。




以下、昨日、kjの他の掲示板で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投稿文は、昨日の投稿を前提としています)。

婚活でこんな相手は絶対選ぶな!→
/jp/board/exc_board_11/view/id/289305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7月14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RADWIMPS-「スパークル」→
/jp/board/exc_board_5/view/id/286903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

適当な投稿3→
/jp/board/exc_board_5/view/id/2829348?&sfl=membername&stx=njlemon



「ある程度前から、彼女が、嵌って聴いているのは、RADWIMPSと米津 玄師。むっちゃベタやないかーいw」



RADWIMPS-「スパークル」。動画は、借り物。彼女の、お気に入りの曲の一つの様です。


私は、「君の名は。」は、まだ見ていませんが、彼女は、既に通算で4回程見ているそうです。彼女は、機会があれば、私と一緒に見てみたいと言っていたので、この前、「君の名は。」がテレビ放送された際に、我が家のハードディスクに録画して置きました。近いうちに、彼女と一緒に、我が家のテレビで見てみようと思います。


以上、少し前に(7月14日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昨日は、彼女が我が家に泊まり、夜更かしをし、と言うか、朝まで起きていてw、今日の、朝7時半過ぎに寝て、今日の、午後2時半過ぎに起きたのですが、起きた後、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今日の夕食の食事会までに、あまり時間があかないので、軽目に食べました)、この前、「君の名は。」がテレビ放送された際に、我が家のハードディスクに録画して置いた、「君の名は。」を、彼女と2人で、我が家のテレビで見てみました。



以下2つ。動画は、借り物。「君の名は。」の予告編。




















「君の名は。」は、私は、初めて見ました。「君の名は。」は、映画のストーリーの時系列等、1回見ただけでは、分かり難いという話もある様ですが、私は、(見ている間、少し彼女の解説のサポートを借りましたがw)、1回見ただけで、時系列・ストーリーが、スッと入って来ました。



以下、「君の名は。」を見た、個人的な、感想です。



細かい点に、突っ込み所は、たくさんあったのは、「秒速5センチメートル」と同様でしたがw、飽きさせないストーリー展開も含めて、総合的に見て、良い映画でした。部分部分に、垣間見られる、中2病的な、お色気シーンは、大人の男の私にとっては余計でしたがw(女性の映画鑑賞者にとっても、余計であると思います)、まあ、これは映画をヒットさせる為の演出として仕方ない部分もあると思いますし、新海 誠監督の、個人的な趣味にも合致し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w(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


紅葉の山のシーン、その他、CGアニメによる映像が、とても綺麗でした。ディズニー等も、CGでアニメを制作していますが、日本のCGアニメでしか出せない美しさだと思います。彼女も、「君の名は。」の、綺麗な映像も好きだと言っています。


奥寺 ミキの、立花 瀧に対する、「あなた(又はあなた達)は、幸せになってね」(セリフ、厳密に憶えていないので、間違っていたら申し訳ありません)と言う言葉によって、暗に、奥寺 ミキの結婚が上手く行っていない事を匂わせたり、部分部分に、垣間見られる、勅使河原 克彦は、ガールフレンドである、名取 早耶香の事を愛しているが、本当は、自分が、一番好きで、自分の憧れの対象である(自分にとってのアイドルである)のは、宮水 三葉である(たぶん、これは、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一生、変わらないと思いますw)事の描写等、細かい心理描写も、秀逸でした。



以上、「君の名は。」を見た、個人的な、感想でした。


ちなみに、私が、新海 誠の映画で見た事があるのは、(今日、見た)「君の名は。」と、「秒速5センチメートル」だけです。ちなみに、彼女は、私と同様、「秒速5センチメートル」の評価は、高くありませんw(彼女は、「秒速5センチメートル」は、私と共に、初めて見ました)。


「秒速5センチメートル」に関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よ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の相手が快諾の交際スタートであったのですが、私は昔から女性を好きになったらアクションを起こしてしまう性格+運の良さで、その時を含めて、今まで、ずっと、自分が本当に好きになって交際したいなと思った女性に関して、実現しなかった恋はありませんw

そう言う事もあり、この前(この前と言ってもある程度前の事ですが)、彼女とラブホに泊まった際に(ラブホは家とはまた違った雰囲気の中でエッチを楽しむ為に利用していますw)、彼女と、「君の名は」の新海誠監督の、「秒速5センチメートル」と言う映画を見た際に、彼女と、主人公のあまりのじれったさに唖然としてしまい、あり得ないと言った感じでw、主人公に全く共感出来ませんでしたw まあ、それ以外につっこみどころ満載と言った感じの映画で、後日、「あれは無いよね」と笑いのネタにすると言う意味では面白い映画でしたがw」


今日は、これから、私と彼女、共通の、親しい、男女の友人同士グループでの、外食での、食事会です。



以下、参考の投稿。

エコ贔屓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64265?&sfl=membername&stx=nnemon
アニメのキャラと女性と私等→
/jp/board/exc_board_3/view/id/2816574?&sfl=membername&stx=jlemon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他→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参考に、7月20日に行った、「「君の名は。」を、ようやく見た    」という投稿の、再投稿でした。



以下の4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先程、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終えた後、途中、寝る前の歯磨き等しながら、見てみた動画です。





動画は、借り物。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4つしか見ていません。7月2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子育てはもっと人に頼るべき!→

/jp/board/exc_board_50/view/id/287176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2つ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以下の2つ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動画は、借り物。7月28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何だ、この落ちのない展開の話はw 













動画は、借り物。8月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婚活でこんな相手は絶対選ぶな!→

https://youtu.be/XYAuwz2pqgI


8月2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上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5つしか見ていません。






前述の通り、昨日は、基本的には、一日中、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たのですが(先程まで、仕事をしていました)、昼間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母に物をあげる為に、訪れ、1時間程、冷房の効いた中で、母と話しをしました。ちなみに、昨日、私が実家を訪れた時は、父は、同性の、親しい友人達との食事会で留守でした。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母も父も、それぞれ、同性の友人・友人達がいて、両親は二人きりで、昔から、よく遊びに出掛けている一方で、それぞれの、同性の友人・友人達とも、遊びに出掛けているのですが(父に関しては、基本的に、同性の友人・友人達とも、遊びに出掛けるようになったのは、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から)、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のですが、父は、母と共に親戚同士でグループで遊びに出掛けたり、同性の友人・友人達と遊びに出掛ける際に、秘書さんがついてバリバリに働いていた頃のクセで、つい、遊びに出掛ける始めに、遊びに出掛ける相手の人達に、「今日の、予定は?」と口癖のように言ってしまい、からかわれている様ですw(父は、母と二人きりで、遊びに出掛ける際は、結婚前に母と交際していた時から変わらずに、母の事を紳士的にリードしている様ですが)。」


先週の月曜日から金曜日は、彼女と、長野県の高原避暑地にある、私の別荘で(別荘と言っても、全く大した物ではないのですが)、避暑をしていました。昨日は、その際に、私の別荘があるエリアの、市街地にある、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買った、焼き菓子の詰め合わせを、母にあげました。


写真以下2枚。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の、パンフレット(leaflet)。





写真上側の、季節のラッピングの焼き菓子の詰め合わせ(写真の物は一例)を、私の母、彼女(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用)、彼女の実家の彼女の母に、それぞれ買いました(私の母に買った物は、前述の通り、昨日、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訪れて、母にあげました)。


前述の通り、昨日、昼間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母に物をあげる為に、訪れ、1時間程、冷房の効いた中で、母と話しをしたのですが(ちなみに、前述の通り、昨日、私が実家を訪れた時は、父は、同性の、親しい友人達との食事会で留守でした)、その間、私の街に住む、母と昔から親しい、母と同年代の、お金持ちの会社経営者の男性が、物をあげに、私の実家を訪れ、玄関先で、母と少し立ち話(談笑)を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その男性の父の経営していた会社を受け継ぎ、見合いで、良い家柄の女性と結婚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家は、その会社経営者の両親の家(実家)を引き継ぎ、立派な家(邸宅)です)。私の母は、昔から、男性から、よく物を貰うタイプの女性ではあるのですがw、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私が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から)、一人で、物(主に食べ物です)をあげに、ちょくちょく(よく)、私の実家を訪れており、それは、今も続いている様です。


私は、母は、その会社経営者に対して、昔から、男性として(異性として)、何とも思っていない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母の事が、好きなのではないかと私の勘で推測していますw


上で、「君の名は。」を見た、私の個人的な、感想として、「部分部分に、垣間見られる、勅使河原 克彦は、ガールフレンドである、名取 早耶香の事を愛しているが、本当は、自分が、一番好きで、自分の憧れの対象である(自分にとってのアイドルである)のは、宮水 三葉である(たぶん、これは、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一生、変わらないと思いますw)事の描写等、細かい心理描写も、秀逸でした。」と書いています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にとっての、私の母の存在は、昔から、「君の名は。」の、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の、宮水 三葉に似ているのかなと思いました。性格は、私の母は、宮水 三葉とだいぶ違いますがw




すぐ下の動画は、おまけ。。。少し前に、kjで、他の掲示板に行った投稿より。。。



動画は、借り物。






以上、昨日、kjの他の掲示板で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テストステロンの話→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前編    →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2?&sfl=membername&stx=nnemon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思春期の思い出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夫婦関係が良好な男性が皆やっている事        →

/jp/board/exc_board_11/view/id/2885958?&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について        →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手に入れると人生が変わるもの男女別トップ3      →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남자를 움직이는 3개의 말w(대단하다!희 해―!고마워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팟쇼타 `칼j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밀러 뉴런의 이야기 2 →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는, 누구인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 전혀 모릅니다만, 이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2개의, 이 동영상 작성자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듣)묻고, 전혀 문제가 없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12개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상식 인간」에서는 성공할 수 없는 ~일본인이 믿는 실수 투성이의 상식~(7월 2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IEOOdpMWlzg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이하의 참고의 투고 후부터 7번째의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씨( 나는, 이 사람은, 무엇인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신용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 w 단지, 이야기에 대해서는, 재미있는 일을 말해 있거나, 개인적으로, 아는(공감·이해 할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을 말해 있거나 하는 느낌입니다)의 이야기의 동영상으로, 사이토 한 명씨가 말하는 대로, 사람에게 무엇인가를 주어 받으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에게 무엇인가를 주려고, 「애정을 가져 적극적으로」살아 있으면, 장사에서도 비즈니스에서도 인생에서도, 자연과 능숙하게 가는 것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히게와 보인 →
/jp/board/exc_board_5/view/id/2809654?&sfl=membername&stx=jlemon

비교적, 최근, 근처의 친가의 나의 부모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만, 비교적 최근, 나의 부모님이 둘이서,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을 때에, 부모님에게 주로 서비스하고 있던 웨이트레스(waitress)씨의, 응대와 서비스(service)가 매우 마음이 가득찬 따뜻한 것으로 인상에 남았으므로, 어머니가, 그 레스토랑의 경영자에게, 답례와 좋은 종업원에게 풍족해 행복하네요라고 한 내용의 편지를 써 보낸 곳, 그 레스토랑의 경영자로부터 대답의 답례의 편지와 물건이 도착했다고 합니다.그 레스토랑의 경영자로부터의 편지에는, 종업원의 전체 집회에서, 어머니의 편지를 읽어 내리게 해 받았던이라고 써 있었다고 합니다.아마, 그 웨이트레스(waitress)씨에게 있어서, 큰 일인, 일의 격려가 된 일이지요.」



나는, 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사이토 한 명이라고 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완전히, 자세하지 않습니다만, 무엇인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신용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 w 단지, 이야기에 대해서는, 전에, 사이토 한 명씨의 다른 이야기를 투고로 소개했습니다만, 재미있는 일을 말해 있거나, 개인적으로, 아는(공감·이해 할 수 있다)라고 하는 것을 말해 있거나 하는 느낌입니다.

덧붙여서, 「사이토 한 명」씨,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11개의 동영상(바로 아래의 동영상의 이야기를 포함한다)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완전히, 문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나는, 「사이토 한 명」씨의 동영상은, 지금까지, 내가 kj로 소개하고 있는, 11개의 동영상(바로 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한다)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만, 무엇인가, 개운 상품 보고 싶은 것을 판매하고 있는 분과 같은의로, 그 님물건을 구입할 때 , 매우 신중한 판단을 하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물건에는, 돈은, 사용하지 않는 주의입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Q3J0U_3dut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상술한 대로, 나의 외가의 조모는,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였고, 나의 어머니도,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은,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뭐, 나는, 어머니의 일을, 슈퍼 주부라고 부르고 있습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운동신경이 좋은( 나의 어머니는, 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체육의 성적은 항상 좋았다 님입니다)라고 하는 것이 관계하고 있는지 하고 있지 않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요리를 포함하고,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뜻)이유에서는 결코 없습니다만,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릅니다.뭐, 나의 어머니의, (하나, 하나의 작업이 정중한 것은 아니지만), 가사의 솜씨가, 매우 좋고, 가사를 해내는, 스피드(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하는 것은, 나의 어머니의, 가사를 가능한 한 단시간에 끝마쳐 자신이 자유롭게 되는 시간, 자신이 놀 수 있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보다 많이 확보하고 싶다고 하는, 욕망·기분이, 옛부터/`A그렇게 시켜 왔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어머니는, ( 나의 어머니가 보면) 가사에 관해서 서투른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가사를 수전와 오히려, 거치적 거림이 되어 가사의 스피드가 늦어지기 때문에 수전나 싶지는 않다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기본적으로, 일상적인 가사는,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별로 돕게 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해, 집안등의 육체 노동은, 나와 나의 남동생이, 각각, 중학생 이후는, 일부러(고의)에 용무를 찾아내서까지, 가능한 한, 나와 나의 남동생에게 돕게 하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돕게 한 다음은, 거의 반드시, 「과연은, 남자, 의지가 된다!」라고「과연은, 남자!」등과 함부로 「남자」를 강조해 칭찬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어머니 나름대로, 보수적인 생각에 근거하고, 사내 아이는, 여성을 돕는, 강력하고, 상냥한 남성에게 기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보수적인 교육 방침이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4ef24DBeX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나의 어머니는,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과연!」라고「굉장하다!」라고「의지가 된다!」라고, 주위의 남성들을, 치켜세우고, 세우고, 남성들에게, 도와 받거나 귀찮은 일을 맡아 받거나 상냥하게 해 받는 것이, (아마) 젊은 무렵부터,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 Mass)라고 전혀 같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위의 동영상의, 세이라·매스(SaylaMass)와 같은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가 나이를 먹어, 내가 중년이 되고 나서의 이야기입니다만, 전에, 근처의 친가에 사는 어머니는, 나에게, 「남자는, 치켜세우면 뭐든지 해 주어」라고, 스스로 본심을 폭로하고 있었던 w

나의 아버지도, 혹시 아이가 보지 않을 때에(어머니와 둘이서의 때에), 어머니에게, 실컷, 치겨 세워져 왔을지도 모릅니다 w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경우,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만(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는다.지금은 부모님의 두 명 생활), 그것은 다른 이야기로서 놓아두면, 나와 남동생이 친가를 나올 때까지는, 어머니(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는 쭉 전업 주부) 이외, 회사원의 부, 나,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의, 전원, 남자였습니다만, 어머니는, 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 타입의 여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어요가 w, 남자 무리를 칭찬해 늘리는 타입으로, 나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해, 아버지나 남동생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유응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너(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긴다」라고 한 느낌으로,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아버지에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의 모두를 맡은, 나의 어머니는, 어땠어요 의 것인지라고 말하면...나의 어머니는, 아이에 대해서, 공부하라고, 모두, 말하지 않는 타입의 부모였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있다 의미, 난 면이 있는 여성으로,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유치원·초등학교의 무렵, 날씨가 좋아서, 기분이 타거나 하면, 돌연, 유치원·학교를, 질질 끄는 휴일 시키고, 동물원·유원지등에, 아이들(아이)을, 놀이에 데리고 가는 것이 있었던 w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나쁜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싱글벙글 하면서, 「또, 이번에 , 노력하면 되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모두, 신경쓰고 있지 않았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아이( 나와 나의 남동생)가, 학교의 공부로, 좋은 성적을 취해 왔을 때에는, 이것이라도일까하고 하는 정도 에, 과장하여 칭찬했던 w(아마, 고의로, 과장하여, 칭찬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나도, 나의 남동생도, 그것은, 칭찬할 수 있으면, 기쁜 것이니까, 그것이, 공부의 격려가 되기도 했습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물리의 테스트로 낙제점을 얻어 어머니와 함께 학교에 불러내진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어머니는, 싱글벙글 하면서, 「재미있을 것 같다.가끔씩은, 그렇게 말하는 것도, 좋지 않아」라고 한 느낌의 반응으로, 나의 고등학교의 선생님이 무슨 말을 해도, 싱글벙글 하면서, 「우리 아들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의, 시종일관이었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집(친가)에 짐을 보낸 택배우편의 사람에게, 예를 들면, 「수고했습니다.더웠었지요.대단하구나」라고 한 느낌에, 부담없이 말을 건네는 타입의 사람으로, 그처럼, 어머니가 얘기한 일을 계기로, 택배우편의 사람이 밝은 기분이 되어, 어머니와 담소한다고 말한 일을, 나는,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 보고(느끼고) 있었습니다.


중원(cyugen)은, 여름에, 증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 연말선물(seibo)은, 연말에, 선물을 주는, 일본의 습관입니다.

나의 아버지(회사원)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아버지(회사원)가, 반정년퇴직이 되기 전,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때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주어져 오는, 대량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처리하는 것이, 큰 일이었습니다.세계에는, 먹어서 가는 것이 큰 일인 궁핍한 나라도 있는데, 미안한 것입니다만.

내가, 고교생으로부터 20대 중순(당시 , 친가 생활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유우바리(yubari) 멜론(melon)(홋카이도(hokkaido)(일본의 최북단의 지방) 출산의, 고급 멜론(melon))은, 매식후의 디저트(dessert)에, 가족, 각각, 4 분의 모두 (때에는, 2분의 모두 때도 있었던 w) 두개 먹고, 나와 나의 남동생(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그런데도, 좋아해서, 맛있다고 생각해 먹고 있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질려 버리고,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게, 「척척, 먹어 처리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어느 쪽으로 해도, 한시기, 가족 전원, 고급 식재에 대한 감각이 마비되고 있었던/`B

어머니는, 중원(cyugen)과 연말선물(seibo)의 시기는, 새로운 선물이 도착하면, 「또 왔다!」라고 한 느낌으로, 선물의 식재의 처리로, 그 만큼, 자신이 먹고 싶은 것을 요리하거나 사거나 해서 먹을 수 없게 되므로, 조금, 이락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친가를 나오고 나서는, 어머니는, 친가만으로는, 처리 할 수 없게 된(처리 다할 수 없게 된),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을, 친가의 부근의 우리 집( 나)이나, 근처의 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일로, 처리하게 되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는,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훨씬(많이) 줄어 들어,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기본적으로, 친가에서만(아버지와 어머니의 두 명만으로), 처리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 한, 친가로부터 받은, 친가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선물은, enjoy·kj에, 업(upload) 한 일이 없습니다(혹시, 잊어 버리고 있는 것만으로, 1, 2회 정도는, 업(upload) 하고 있는?`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결코, 호화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뭐, 나의 어머니는, 사랑에 눈먼 부모로, 나와 남동생이, 어릴 적부터 고교생의 무렵, 물질적이게는, 자기 마음대로, 응석을 받아 주었습니다만, 어머니는, 옛부터, 탐욕인 면은, 탐욕으로, 구두쇠인 면은, 구두쇠입니다.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자주(잘), 벤츠로, OK(일본의, 염가 판매 마트의 chain)의, 넓은 의미로의 나의 거리의 점포에, 정리해 사러 가고 있습니다 w(그러한 사람들, 많습니다 w).

나의 어머니는, 호기심 왕성이라고 하는 것도 있고,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사탕옆과 같은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덧붙여서, 나의 거리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기본적으로,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입니다만, 상가에는,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상점도 있어, 나의 거리의 상가는, 옛날부터의 손수 만든 두부점등의 옛날부터의 서민적인 가게와 소멋부린가게가, 자연과 완만하게 공존하고 있다고 한 느낌입니다)에서 쇼핑을 하는 것도, 좋아하고, 그러한, 서민적인 상가나, 서민적인 상점에서 쇼핑을 할 때 , 옛부터(아마 본인이 젊은 무렵부터), 상점의 남성에 대해서, 무의식적·의식적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내고, 가격인하를 해 받거나 덤을 세충분하는 것이, 매우 능숙하고(매우 자신있고),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그러한 일이, 너무 좋아(매우 좋아해)인 여성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위의, 친가의, 중원(cyugen)·연말선물(seibo)의 이야기란, 완전히, 관계가 없는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으로부터, 자주(잘) 물건을 받는 타입의 여성입니다 w 이하의, 「혼활로 이런 상대는 절대 선택하지 말아라!」라고 하는 투고로 쓰고 있는, 그저께, 내가,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를 방문하고 있는 동안에, 나의 어머니와 옛부터 친한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 나의 친가를 방문하고, 나의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고 있을 때에, 어머니가, 「대단하다! 희 해―! 고마워요!」라고 하는 것 를 (듣)묻고, 그렇게 말하면,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사람으로부터 물건을 받았을 때에, 이 3개의 말을, 잘 말하지 말아라 라고 재차 생각했던 w 덧붙여서, 나는, 자주(잘), 친가( 나의 어머니)에, 음식을 중심으로 한 것을 주고 있습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내가, 어머니(친가)에게 물건을 주었을 때에, 어머니는, 물론, 제대로 기뻐해 줍니다만, 가족 이외의 사람으로부터 물건을 받았을 시와 같은, 과장인, 기쁨분은 하지 않습니다 w 뭐, 내가 좋아하고(친가( 나의 어머니)에 물건을 주는 것을 좋아하고) 주고 있습니다 해, 어머니는, 내가, 어머니(친가)에게 물건을 주었을 때에도, 과장이 아닙니다만, 제대로 기뻐해 주고, 그것이(내가, 나의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었을 때의 어머니의 반응이) 어머니의, 소의(솔직한·자연스러운·정직한) 반응이다고 생각하므로, 그래서, 오히려 좋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부모의 저택을 계승하며 살고 있는 것 그렇지만, 나의 거리에는, 그 님사람들(부모의 저택을 계승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예를 들면, 남편은, 나의 어머니보다, 조금 연상으로, 아내는, 나의 어머니와 동년대의 부부로, 아내는, 전 (한 때의), 사무라이계의, 귀족(화족)의 집안에서, 아내의 친가의 저택을 계승하고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아내는, 전업 주부.남편은, 이미 정년퇴직하고 있는 님입니다만, 대기업의 회사원으로, 데릴사위와 같은 느낌으로, 아내의 친가에 들어갔습니다.그 집은, 도쿄도심에 빌딩을 소유해, 거기로부터, 많은 불로 소득을 얻고 있는 님입니다), 부부 모두, 힘든·천성이 격렬한 성격이라고 알려져 있는 부부가 있습니다만( 나의 거리에, 그 부부의, 적도(사이의 나쁜 집도), 적지 않은 님입니다), 그 남편과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친하고, 노상에서, 만나면, 상냥하게·온화하게 서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님입니다.그것도, 어머니가, 남자의, 칭찬해 능숙·꼬드김 능숙의 여성이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덧붙여서, 그 남편은,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대해서도, 상냥하게, 온화하게 접해 주고 있습니다.




이하, 어제, kj의 다른 게시판으로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투고문은, 어제의 투고를 전제로 해 (이)라고 있습니다).

혼활로 이런 상대는 절대 선택하지 말아라!→
/jp/board/exc_board_11/view/id/289305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7월 14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RADWIMPS- 「스파크루」→
/jp/board/exc_board_5/view/id/286903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

적당한 투고 3→
/jp/board/exc_board_5/view/id/2829348?&sfl=membername&stx=njlemon



「있다 정도 전부터, 그녀가, 감은 듣고 있는 것은, RADWIMPS와 요네츠현사.진짜 베타가 아닌가-있어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2GujJZfXpg"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RADWIMPS- 「스파크루」.동영상은, 차용물.그녀의, 마음에 드는 곡의 하나의 님입니다.


나는, 「너의 이름은.」(은)는, 아직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 그녀는, 이미 통산으로 4회 정도 보고 있다고 합니다.그녀는, 기회가 있으면, 나와 함께 보고 싶다고 했으므로 , 일전에, 「너의 이름은.」(이)가 텔레비전 방송되었을 때에, 우리 집의 하드 디스크에 녹화해 두었습니다.가까운 시일내에, 그녀와 함께, 우리 집의 텔레비전으로 보려고 합니다.


이상, 조금 앞에(7월 14일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어제는, 그녀가 우리 집에 묵어, 밤샘을 해, 라고 말하는지, 아침까지 일어나고 있어 w, 오늘의, 아침 7시 반 넘어서 자고, 오늘의, 오후 2시 반 넘어서 일어났습니다만, 일어난 후,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오늘의 저녁 식사의 식사회까지, 너무 시간이 붉은 있어 것으로, 경목에 먹었습니다), 일전에, 「너의 이름은.」(이)가 텔레비전 방송되었을 때에, 우리 집의 하드 디스크에 녹화해 둔, 「너의 이름은.」(을)를, 그녀와 2명으로, 우리 집의 텔레비전으로 보았습니다.



이하 2.동영상은, 차용물.「너의 이름은.」의 예고편.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4xGqY5IDB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KR8_igDs1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너의 이름은.」(은)는, 나는, 처음으로 보았습니다.「너의 이름은.」(은)는, 영화의 스토리의 시계열등 , 1회본 것 만으로는, 알기 어렵다고 하는 이야기도 있는 님입니다만, 나는, (보고 있는 동안, 조금 그녀의 해설의 서포트를 빌렸습니다만 w), 1회본 것만으로, 시계열·스토리가, 슥과 들어 왔습니다.



이하, 「너의 이름은.」(을)를 본, 개인적인, 감상입니다.



세세한 점에, 공격소는, 많이 있던 것은, 「초속 5 센티미터」라고 같이였지만 w, 질리게 한 않는 스토리 전개도 포함하고, 종합적으로 보고, 좋은 영화였습니다.부분 부분에, 엿볼 수 있는, 중 2병적인, 성적 매력 씬은, 어른의 남자의 나에게 있어서는 불필요했습니다만 w(여성의 영화 감상자에 있어서도, 불필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 뭐, 이것은 영화를 히트 시키기 때문에(위해)의 연출로서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하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개인적인 취미에도 합치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w(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


단풍의 산의 씬, 그 외, CG애니메이션에 의한 영상이, 매우 깨끗했습니다.디즈니등도, CG로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있습니다만, 일본의 CG애니메이션으로 밖에 낼 수 없는 아름다움이라고 생각합니다.그녀도, 「너의 이름은.」의, 깨끗한 영상도 좋아한다고 말합니다.


오쿠데라 미키의,타치바나 폭포에 대한, 「당신(또는 당신들)은, 행복해져」(대사, 엄밀하게 기억하지 않기 때문에, 잘못되어 있으면 죄송합니다)이라고 하는 말에 의해서, 은근히, 오쿠데라 미키의 결혼이 능숙하게 가서 않은 것을 풍길 수 있거나 부분 부분에, 엿볼 수 있는, 테시가와라 카츠히코는, 걸프렌드인, 나토리 조야향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사실은, 자신이, 제일 좋아하고, 자신의 동경의 대상인(자신에게 있어서의 아이돌이다) 것은, 궁수 세 잎인(아마, 이것은,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 일생, 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w) 일의 묘사등 , 세세한 심리 묘사도, 뛰어났습니다.



이상, 「너의 이름은.」(을)를 본, 개인적인, 감상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내가, 신카이 성의 영화로 본 일이 있다의는, (오늘, 본) 「너의 이름은.」라고, 「초속 5 센티미터」 뿐입니다.덧붙여서, 그녀는, 나와 같이, 「초속 5 센티미터」의 평가는, 높지는 않습니다 w(그녀는, 「초속 5 센티미터」는, 나와 함께, 처음으로 보았습니다).


「초속 5 센티미터」에 관해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어요 w 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의 상대가 쾌락의 교제 스타트였습니다만, 나는 옛부터 여성을 좋아하게 되면 액션을 일으켜 버리는 성격+운의 좋은 점으로, 그 때를 포함하고, 지금까지, 쭉,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게 되어 교제하고 싶다고 생각한 여성에 관해서, 실현되지 않았던 사랑은 없습니다 w

그렇게 말하는 일도 있어, 일전에(일전에라고 말해도 있다 정도전의 일입니다만), 그녀와 러브호텔에 묵었을 때에(러브호텔은 집과는 또 다른 분위기 중(안)에서 에이치를 즐기기 위해 이용하고 있는 w), 그녀와 「너의 이름은」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초속 5 센티미터」라고 하는 영화를 보았을 때에, 그녀와 주인공의 너무나 속상해서 아연하게로서 끝내, 있을 수 없다고 한 느낌으로 w, 주인공에게 전혀 공감 할 수 없었습니다 w 뭐, 그 이외에 개포함 어디가득이라고 한 느낌의 영화로, 후일, 「저것은 없지요」라고 웃음의 재료로 한다고 말하는 의미에서는 재미있는 영화였지만 w」


오늘은, 지금부터, 나와 그녀, 공통의, 친한, 남녀의 친구끼리 그룹으로의, 외식으로의, 식사회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에코비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64265?&sfl=membername&stx=nnemon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와 여성과 나등→
/jp/board/exc_board_3/view/id/2816574?&sfl=membername&stx=jlemon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외→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참고에, 7월 20일에 간, 「 「너의 이름은.」(을)를, 간신히 보았다 」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였습니다.



이하의 4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조금 전,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끝낸 후, 도중 , 자기 전의 치약등 하면서, 본 동영상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Zy26PoOoXe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4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7월 2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육아는 더 사람에게 의지해야 한다!→

/jp/board/exc_board_50/view/id/287176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2개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하의 2개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jWXAIy0TTf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7월 28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무엇이다, 이 떨어져가 없는 전개의 이야기는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NZijCVnMaPI"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8월 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혼활로 이런 상대는 절대 선택하지 말아라!→

https://youtu.be/XYAuwz2pqgI


8월 2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위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5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제는, 기본적으로는, 하루종일,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만(조금 전까지,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낮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방문해 1시간정도, 냉방이 효과가 있던 가운데,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습니다.덧붙여서, 어제, 내가 친가를 방문했을 때는, 아버지는, 동성의, 친한 친구들과의 식사회에서 부재중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어머니나 아버지도, 각각, 동성의 친구·친구들이 있고, 부모님은 둘이서로, 옛부터, 잘 놀러 나와 걸고 있는 한편으로, 각각의, 동성의 친구·친구들과도, 놀러 나와 걸고 있습니다만(아버지에 관해서는, 기본적으로, 동성의 친구·친구들과도, 놀러 나와 걸게 된 것은,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아버지는, 어머니와 함께 친척끼리그룹 그리고 놀러 나와 걸거나 동성의 친구·친구들과 놀러 나와 걸 때에, 비서씨가 붙고 열심히에 일하고 있었을 무렵의 버릇으로, 무심코, 놀러 나와 거는 초에, 놀러 나와 거는 상대의 사람들에게, 「오늘의, 예정은?」라고 말버릇과 같이 말해 버려, 조롱당하고 있는 님입니다 w(아버지는, 어머니와 둘이서로, 놀러 나와 걸 때는, 결혼전에 어머니와 교제하고 있었을 때부터 변함없이에, 어머니의 일을 신사적으로 리드하고 있는 님입니다만).」


지난 주의 월요일부터 금요일은, 그녀와 나가노현의 고원 피서지에 있는, 나의 별장에서(별장이라고 말해도, 전혀 대단한 물건은 아닙니다만), 피서를 하고 있었습니다.어제는, 그 때에, 나의 별장이 있다 에리어의, 시가지에 있는,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 산, 구이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을,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


사진 이하 2매.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의, 팜플렛(leaflet).





사진 위쪽의, 계절의 랩핑의 구이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사진의 물건은 일례)을, 나의 어머니, 그녀(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용),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어머니에게, 각각 샀습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산 것은, 상술한 대로, 어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방문하고,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제, 낮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방문해 1시간정도, 냉방이 효과가 있던 가운데,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습니다만(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어제, 내가 친가를 방문했을 때는, 아버지는, 동성의, 친한 친구들과의 식사회에서 부재중이었습니다), 그 사이, 나의 거리에 사는, 어머니와 옛부터 친한, 어머니와 동년대의, 부자의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 물건을 주어에, 나의 친가를 방문해 현관앞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담소)를 했습니다.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그 남성의 아버지의 경영하고 있던 회사를 계승해, 맞선으로, 좋은 집안의 여성과 결혼했던(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집은, 그 회사 경영자의 부모님의 집(친가)을 계승해, 훌륭한 집(저택)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으로부터, 자주(잘) 물건을 받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내가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부터), 혼자서, 물건(주로 음식입니다)을 주어에, 가끔(자주(잘)), 나의 친가를 방문하고 있어 그것은,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 님입니다.


나는, 어머니는, 그 회사 경영자에 대해서, 옛부터, 남성으로서(이성으로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 어머니의 일이, 좋아하지 않을까 나의 감으로 추측하고 있는 w


위에서, 「너의 이름은.」(을)를 본, 나의 개인적인, 감상으로서 「부분 부분에, 엿볼 수 있는, 테시가와라 카츠히코는, 걸프렌드인, 나토리 조야향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사실은, 자신이, 제일 좋아하고, 자신의 동경의 대상인(자신에게 있어서의 아이돌이다) 것은, 궁수 세 잎인(아마, 이것은,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 일생, 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w) 일의 묘사등 , 세세한 심리 묘사도, 뛰어났습니다.」라고 쓰고 있습니다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에게 있어서의, 나의 어머니의 존재는, 옛부터, 「너의 이름은.」의,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의, 궁수 세 잎을 닮아 있는지라고 생각했습니다.성격은, 나의 어머니는, 궁수 세 잎과 많이 다릅니다만 w




바로 아래의 동영상은, 덤...조금 전에, kj로, 다른 게시판에 간 투고보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SmpHA5nTOE"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






이상, 어제, kj의 다른 게시판으로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테스토스테론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전편 →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2?&sfl=membername&stx=nnemon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사춘기의 추억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부부 관계가 양호한 남성이 모두 하고 있는 일 →

/jp/board/exc_board_11/view/id/2885958?&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에 대해 →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손에 넣으면 인생이 바뀌는 것 남녀별 톱 3 →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10-02 126 0
168 梨等 nnemon 10-01 146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09-29 175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09-29 2691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09-28 719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09-28 221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09-27 145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09-26 252 0
161 宇垣美里 (2) nnemon 09-26 288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09-24 249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09-24 221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09-24 2582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09-21 2365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09-21 2098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09-20 222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09-20 274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09-18 1823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09-18 659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09-17 425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09-17 2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