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しばらく、おまけで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色々言うけど、結局のところ恋愛向きなオトコの特徴(今日の夜7時頃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Ecnwlm_FY8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私は、大学生の頃、そう言われるのが嫌だったのですが、男の友人達から、「美女ホイホイ」と言われてい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テストステロンの話→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身長と胸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上、おまけ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君の名は。」を、ようやく見た→
/jp/board/exc_board_3/view/id/2876475?&sfl=membername&stx=nnemon



昨日の夜、彼女と、「天気の子」を映画館で見ました。その時の、お出掛けに関する投稿(「天気の子」を見た感想を含む)に関しては、また、後日、別スレを立てる予定です(その際には、この投稿に、その投稿へのリンクを付ける予定です)。




昨日、天気の子を見ていて、天気の子の登場人物の一人である、天野凪君は、生意気だけれど、子供っぽい可愛い面があり、性格は、温和で、穏やかで、優しいという点において、以下の参考の投稿、「女子校・共学違い」等と「友人エピソード集3」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それぞれ、別人物です)を、思い起こさせました。ちなみに、その2人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当時の、私に対する評は、共通していて、男らしく、ルックスや性格振る舞い等総合的に年齢の割に大人びていて、面倒見が良く、頼れる・頼りになる一方で、穏やかで温和で、話し易いと言った感じでした(お互いの評が、共通している面も、少なくなかったと言うw)。ちなみに、私は、前から投稿文に書いていますが、20代の初めまでは、年齢の割には、大人びたルックスをしていて、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でも、続いています。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普段、すましていると、そうでもないと思われる事もあるようですが、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一度、話し出すと、穏やかで、人当たりの良い人物だと思いますし、実際に、そう思われる事が、多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他→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5?&sfl=membername&stx=nnemon
ミラーニューロンの話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2つ。参考の投稿(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それぞれ、別人物です)に関する話を含む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page/2?&sfl=membername&stx=jlemon
友人エピソード集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特に、後者(「友人エピソード集3」)で書いた、私が若い頃の親友の一人で、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と、天野凪君は、髪型も含めて、顔の雰囲気も似ており、そ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子供の頃は、あんな感じだったのじゃないかなと思います。ただ、いくら、東京の子供でも、「天気の子」の天野凪君程、マセてはいません(でも、まあ、最近の子供は、分からないかな)。ちなみに、私も、幼稚園児位の頃から、女子・女性達に、よく構って貰うタイプの男ですが、子供の頃、天野凪君程、マセてはいませんでした。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私の、幼い頃の記憶です。


「私は、髪の毛が、フサフサに生えて生まれて来たというw 幼稚園の頃、ヤクザの息子と親友同士で、二人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ましたw(お互いのお母さん同士が、ママ友で(友達同士で)仲良かったというw)。あっ、あと、イタリア人とのハーフの男の子が、幼稚園の女子人気のライバルでした(まあ、私が勝ってたけどw)。


あっ、あと幼稚園当時、恐竜にとても興味があり、幼稚園児基準で恐竜にとても詳しかったので、男子達からは恐竜博士とも呼ばれていましたw 投稿見て、一瞬、幼稚園くらいの頃の事なんて、あまり憶えていないかなと思ったのですが、思い返して見ると、案外、よく憶えているものですねw


以上、私が幼稚園の頃の思い出話ですが、以下、今、簡単に思い出せる、3歳位の頃の私の記憶の例です。

当時、(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によくペロペロと舐められていた事(実家で飼っていた大型犬2匹は、雄と雌が1匹ずつ。去勢手術を行っていたので、子供は生まなかった。私が生まれた時には、既に存在していて、私が幼い頃・子供の頃、共に過ごした。もちろん、2匹とも、私にも懐いていた。と言うか、大型犬であったので、私の方が、犬に可愛がられていたと言った表現の方が、正しいですw   それぞれ、大型犬としては長生きであったが、雄の方が先に死んだ。それぞれ死んだ時に、私は、悲しくて泣きましたが、(子供の頃であったので、記憶が曖昧ですが)、私は、当時、まだ子供であったので、おそらく、それぞれ死んだ時に、号泣したと思います)。

親に買って貰ったプラレールと言う列車のおもちゃ等で、又、ミニカー(私は幼い頃から子供の頃、親にミニカーをたくさん買って貰っていました)を実家の廊下で走らせて、夢中で遊んでいた事。

母方の祖父(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ました。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っています)を伴った家族でのお出掛けの際に、私が欲しいと言って、母方の祖父に買って貰った、小学生の男の子くらいの大きさの、とても大きな、何かのアニメ等の(どのアニメ等かは憶えていません)ロボットの人形が実家にあった事。

3歳よりももっと幼い頃の記憶だと思いますが、(私が)手にキリンの人形のおもちゃを持ち(私は、幼い頃・子供の頃、親に動物園・水族館に連れて行って貰う事が大好きでした)、母の腕に抱かれながら、母が私の街の商店街での買い物の際に、母が商店街の店舗の店主のおじさんと立ち話で談笑している光景。」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街の神社(shrine)の、最も、規模の大きな、祭りは、毎年、9月に行われる、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です。普段は、とても静かな、私の街の神社(shrine)の境内(敷地内)ですが、毎年9月に、行われる、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の日は、たくさんの屋台が建ち並び、賑やかとなります。

私は、子供の頃は、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を、毎年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の実家(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既に、母方の祖父母とも亡くなり、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っ子)は、我が家の近所にあり、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


ちなみに、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は、毎年9月に、2日続けて、行われます。

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は、(私も、そうでしたが)、一般的に、幼い頃、小学校低学年頃までは、親に連れて行って貰いますが、小学校中学年頃からは、友人同士で行き始めます。

また、中学生になると、(私も、そうでしたが)、引き続き、友人同士で、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遊びに行くと共に、だいたい、仲が良い、女の子、又は、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二人で、デート(date)でも、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行く様になります。

日本では、中学生の場合(まあ、遊んでいる(clubで、夜遊び等している)高校生(高校時代の私も含むw)以外は、高校生の場合もそうですが)、(デート(date)する位)仲が良くなる女の子、又は、交際する女の子は、だいたい、同級生の(同じ学校で、同じclassの)女の子、又は、同じ学校に通う女の子であるので、中学生の頃(ちなみに、私は、私の母も卒業した、地元の、公立の中学校(渋谷(shibuya)区が運営する、公立の中学校の一つ)を卒業しています)、デート(date)で、私の街の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行き、同級生(同じ学校で、同じclassの人達)、又は、同じ学校に通う、友人・知り合い等に出会うと(そもそも、地元の神社(shrine)であるので、小学生・中学生の頃、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に、遊びに行けば、同級生(同じ学校で、同じclassの人達)、又は、同じ学校に通う、友人・知り合い等に会いまくりですw(頻繁に会います))、お互いに、からかったり、からかわれたり、それは、大変な物でしたw(それは、それで、思春期における、良い(楽しい)思い出となっていますw)。

中学生の時、初めて、浴衣(yukata)を着た女の子と、私の街の(前述の通り、実家は我が家の近所で、私は、私の街で生まれ育ちました)、神社(shrine)の秋祭り(秋に行われる祭り。毎年9月に行われます)に、デートで(二人きりで)行った時、何だか、男として、一段階、大人になれたような(成長出来たような)気分になりましたw」




以下、参考の投稿・比較的最近の投稿。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2?&sfl=membername&stx=nnemon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思春期の思い出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女性の仕草と脈ありサイ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sfl=membername&stx=nnemon

ディズニーホーンテッドマンショ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sfl=membername&stx=nnemon

夫婦関係が良好な男性が皆やっている事    →

/jp/board/exc_board_11/view/id/2885958?&sfl=membername&stx=nnemon




以下、最近の投稿。

男を動かす3つの言葉w(すごーい!嬉しー!ありがとう!)→
/jp/board/exc_board_8/view/id/2894301?&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後から、付け加えた内容。


以下、映画、「天気の子」を見て来た時の事に関する投稿です。


都心で過ごす休日前編→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9?&sfl=membername&stx=nnemon

都心で過ごす休日後編    →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8?&sfl=membername&stx=nnemon









날씨의 아이 아마노지군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던 하지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당분간, 덤입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여러가지 말하지만, 결국 연애 방향인 남자의 특징(오늘의 밤 7 시경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Ecnwlm_FY8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나는, 대학생의 무렵, 그렇게 말해지는 것이 혐이었습니다만, 남자의 친구들로부터, 「미녀 호이호이」라고 해졌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테스토스테론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11/view/id/2894168?&sfl=membername&stx=nnemon
신장과 가슴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63056/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덤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너의 이름은.」(을)를, 간신히 보았다→
/jp/board/exc_board_3/view/id/2876475?&sfl=membername&stx=nnemon



어제 밤, 그녀와 「날씨의 아이」를 영화관에서 보았습니다.그 때의, 나가에 관한 투고( 「날씨의 아이」를 본 감상을 포함한다)에 관해서는, 또, 후일, 별스레를 세울 예정입니다(그 때에는, 이 투고에, 그 투고에의 링크를 붙일 예정입니다).




어제, 날씨의 아이를 보고 있고, 날씨의 아이의 등장 인물의 한 사람으로 있다, 아마노지군은, 건방지다 하지만, 아이 같은 귀여운 면이 있어, 성격은, 온화하고, 온화하고, 상냥하다고 하는 점에 대하고, 이하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과 「친구 에피소드집 3」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각각, 딴사람물입니다)를, 생각나게 했습니다.덧붙여서, 그 2명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당시의, 나에 대한 평은, 공통되고 있고, 남자답고, 룩스나 성격 행동등 종합적으로 연령에 비해 어른스러워지고 있고, 돌보기가 좋고, 의지할 수 있는·의지가 되는 한편으로, 온화하고 온화해서, 이야기하기 쉽다고 한 느낌이었습니다(서로의 평이, 공통되고 있는 면도, 적지 않았다고 말하는 w).덧붙여서, 나는, 전부터 투홍`e문장에 쓰고 있습니다만, 20대의 처음까지는, 연령에 비해서는, 어른스러워진 룩스를 하고 있고,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평상시, 끝내고 있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되는 일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한 번, 이야기하기 시작하면, 온화하고, 인당의 좋은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렇게 생각되는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외→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5?&sfl=membername&stx=nnemon
밀러 뉴런의 이야기 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2.참고의 투고(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각각, 딴사람물입니다)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page/2?&sfl=membername&stx=jlemon
친구 에피소드집 3→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특히, 후자( 「친구 에피소드집 3」)로 쓴,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한 사람으로,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와 아마노지군은, 머리 모양도 포함하고, 얼굴의 분위기도 닮아 있어 그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어릴 적은, 저런 느낌이었던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합니다.단지, 아무리 , 도쿄의 아이라도, 「날씨의 아이」 아마노지군 정도, 마세라고는 없습니다(에서도, 뭐, 최근의 아이는, 모를까).덧붙여서, 나도, 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여자·여성들에게, 잘 상관해 받는 타입의 남자입니다만, 어릴 적, 아마노지군 정도, 마세라고는 없었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나의, 어릴 적의 기억입니다.


「 나는, 머리카락이, 후사후사에 나 태어났다고 하는 w 유치원의 무렵, 야쿠자의 아들과 친구끼리, 둘이서, 함께, 잘 놀고 있었던 w(서로의 엄마끼리가, 마마친구로(친구끼리) 사이 좋았다고 하는 w).아, 그리고, 이탈리아인과의 하프의 사내 아이가, 유치원의 여자 인기의 라이벌이었습니다(뭐, 내가 이겼지만 w).


아, 앞으로 유치원 당시 , 공룡에 매우 흥미가 있어, 유치원아 기준으로 공룡에 매우 자세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서는 공룡 박사라고도 불리고 있었던 w 투고 보고, 일순간, 유치원만한 무렵의 일은, 별로 기억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다시 생각해 보면, 의외로, 잘 기억하고 있는 것이군요 w


이상, 내가 유치원의 무렵의 추억이야기입니다만, 이하, 지금, 간단하게 생각해 낼 수 있는, 3세 정도의 무렵의 나의 기억의 예입니다.

당시 ,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에 자주(잘) 날름날름얕볼 수 있고 있던 일(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대형개 2마리는, 수컷과 암컷이 1마리씩.거세 수술을 실시하고 있었으므로, 아이는 낳지 않았다.내가 태어났을 때에는, 이미 존재하고 있고,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모두 보냈다.물론, 2마리 모두, 나에게도 따르고 있었다.이렇게 말하는지, 대형개였으므로, 제 쪽이, 개에게 귀여워해지고 있었다고 한 표현이, 올바릅니다 w 각각, 대형개로서는 장수였지만, 수컷이 먼저 죽었다.각각 죽었을 때에, 나는, 슬퍼서 울었습니다만, (어릴 적이었으므로,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나는, 당시 , 아직 아이였으므로, 아마, 각각 죽었을 때에, 통곡 했다고 생각합니다).

부모에게 사 받은 플라스틱 레일이라고 하는 열차의 장난감등으로, 또, 미니카( 나는 어릴 적부터 어릴 적, 부모에게 미니카를 많이 사 받고 있었습니다)를 친가의 복도에서 달리게 하고, 열중해서 놀고 있던 일.

외가의 조부(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죽습니다)를 따른 가족으로의 나가 시에, 나를 갖고 싶다고 하고, 외가의 조부에게 사 받은, 초등 학생인 사내 아이만한 크기의, 매우 큰, 무엇인가의 애니메이션등의(어느 애니메이션등인가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로봇의 인형이 친가에 있던 일.

3세보다 더 어릴 적의 기억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내가) 손에 기린의 인형의 장난감을 가져( 나는, 어릴 적·어릴 적, 부모에게 동물원·수족관에 데려서 가서 받는 것이 정말 좋아했습니다), 어머니의 팔에 안기면서, 어머니가 나의 거리의 상가에서의 쇼핑 시에, 어머니가 상가?`후 점포의 점주의 아저씨와 서서 이야기로 담소하고 있는 광경.」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장, 규모의 큰, 축제는, 매년, 9월에 행해지는,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입니다.평상시는, 매우 조용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경내(부지내)입니다만, 매년 9월에, 행해지는,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의 날은, 많은 포장마차가 늘어서, 활기가 됩니다.

나는, 어릴 적은,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를, 매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친가(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이미, 외가의 조부모와도 돌아가셔,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독자)는, 우리 집의 부근에 있어,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는, 매년 9월에, 2일 계속하고, 행해집니다.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는, ( 나도, 그랬습니다만), 일반적으로, 어릴 적, 초등학교 저학년무렵까지는, 부모에게 데려서 가서 세있습니다만, 초등학교 중학 년경부터는, 친구끼리가기 시작합니다.

또, 중학생이 되면, ( 나도, 그랬습니다만), 계속해, 친구끼리,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놀러 감과 동시에, 대체로, 사이가 좋은, 여자 아이, 또는,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둘이서, 데이트(date)에서도,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가는 것처럼 됩니다.

일본에서는, 중학생의 경우(뭐, 놀고 있는(club로, 밤놀이등 하고 있다) 고교생(고교시절의 나도 포함한 w) 이외는, 고교생의 경우도 그렇습니다만), (데이트(date) 하는 위) 사이가 좋아지는 여자 아이, 또는, 교제하는 여자 아이는, 대체로, 동급생의(같은 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여자 아이, 또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여자 아이이므로, 중학생의 경(덧붙여서, 나는, 나의 어머니도 졸업한, 현지의, 공립의 중학교(시부야(shibuya) 구가 운영하는, 공립의 중학교의 하나)를 졸업하고 있습니다), 데이트(date)로, 나의 거리의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가, 동급생(같은 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사람들), 또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친구·아는 사람등을 만나면(원래, 현지의 신사(shrine)이므로, 초등 학생·중학생의 무렵,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에, 놀러 가면, 동급생(같은 학교에서, 같은 class의 사람들), 또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친구·아는 사람등을 만나 밤입니다 w(빈번히 만납니다)), 서로, 맵거나, 조롱당하거나 그것은, 대단한 것이었습니다 w(그것은, 그래서, 사춘기에 있어서의, 좋은(즐겁다) 추억이 되고 있습니다 w).

중학생때, 처음으로, 유카타(yukata)를 입은 여자 아이와 나의 거리의(상술한 대로, 친가는 우리 집의 부근에서, 나는, 나의 거리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신사(shrine)의 가을 축제(가을에 행해지는 축제.매년 9월에 행해집니다)에, 데이트로(둘이서로) 갔을 때, 무엇인가, 남자로서 일단층, 어른이 될 수 있던 것 같은(성장 할 수 있던 것 같은) 기분이 되었던 w」




이하, 참고의 투고·비교적 최근의 투고.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2?&sfl=membername&stx=nnemon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사춘기의 추억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싸인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sfl=membername&stx=nnemon

디즈니 호른 테드 맨션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2?&sfl=membername&stx=nnemon

부부 관계가 양호한 남성이 모두 하고 있는 일 →

/jp/board/exc_board_11/view/id/2885958?&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최근의 투고.

남자를 움직이는 3개의 말w(대단하다!희 해―!고마워요!)→
/jp/board/exc_board_8/view/id/2894301?&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나중에, 덧붙인 내용.


이하, 영화, 「날씨의 아이」를 보고 왔을 때의 일에 관한 투고입니다.


도심에서 보내는 휴일 전편→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9?&sfl=membername&stx=nnemon

도심에서 보내는 휴일 후편 →

/jp/board/exc_board_14/view/id/2908638?&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55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 nnemon 22:39 4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03:42 39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09-18 117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09-18 69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09-17 54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09-17 86 0
149 良純とは何者なのか知りたい件 nnemon 09-16 33 0
148 女性を確実にご飯に誘う方法3選他 nnemon 09-16 56 0
147 うさ耳カチューシャ nnemon 09-14 77 0
146 イケメンじゃないのにモテる男性の特徴 nnemon 09-14 63 0
145 モテる人は絶対成功する?(サラリーマンでも)他 nnemon 09-13 54 0
144 モテる男あるある3選!(簡単!マリコさんにもw) (3) nnemon 09-10 96 0
143 私が卒業した大学の広報誌 (7) nnemon 09-10 156 0
142 適当に、お菓子の頂き物等 (1) nnemon 09-09 79 0
141 都会の女性・地方の女性・田舎の女性 nnemon 09-09 90 0
140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投稿の内容を大幅… (1) nnemon 09-07 114 0
139 いい男との交際始まる、 が遠距離の件について nnemon 09-07 81 0
138 食べても太らない人の【3つの秘密】 nnemon 09-07 95 0
137 育休むしろ取るべき心理学的根拠 nnemon 09-05 66 0
136 一昨日、彼女に買ってあげた物等 nnemon 09-05 7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