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今まで、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ていましたが、今から、出勤します(事務所に出ます)。個人事業は、自由な点が良い。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金持ちの特徴?→

/jp/board/exc_board_11/view/id/2903157?&sfl=membername&stx=nnemon

頭の良い人の特徴・頭の悪い人の特徴前編    →

/jp/board/exc_board_11/view/id/2904913?&sfl=membername&stx=nnemon

頭の良い人の特徴・頭の悪い人の特徴後編    →

/jp/board/exc_board_11/view/id/2904911?&sfl=membername&stx=nnemon

お金がないと脳が縮む?    →

/jp/board/exc_board_11/view/id/2903556?&sfl=membername&stx=nnemon

子供を作ると起きる悲劇【どうやって乗り越えるか】    →

/jp/board/exc_board_8/view/id/2904050?&sfl=membername&stx=nnemon

恋愛フォルダ・友達フォルダ        →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sfl=membername&stx=nnemon

お客様意識を捨てると、人生で得する話        →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1?&sfl=membername&stx=nnemon

色白?・色黒?    →

/jp/board/exc_board_8/view/id/2906390?&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怒って脱ぐ人はいないw→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見てみた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宇垣美里さんが【科学的に正しすぎる件】(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v4383KUMM8


私は、宇垣美里さんという人について、上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どんな女性か分かりませんが(どんなルックスかも分かりません)、頭(地頭)の良い女性の様ですね。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頭(地頭)が良いのですが、私は、頭(地頭)が良い女性が好き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以下、しばらく、基本的に、2018年10月10日に行った、「そろそろこの季節がやって来た」という投稿の再投稿。

私は、最近の、若者の、この乗りには付いて行けないので、渋谷(shibuya)駅周辺の、ハロウィーン(Halloween)の仮装は、興味はな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若い頃(学生の頃)は、本当に、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無茶苦茶でw、何れも、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ハロウィーン(Halloween)時期は、全く関係なく)、女の子と全裸にオーバーオールジーンズのペアルックで二人で六本木(roppongi)に夜遊びに繰り出したり、超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のコスプレをした交際している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子大生の女の子を連れてパーティー(party)に参加したり六本木(roppongi)で夜遊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同年代の頃(中学生・高校生の頃)の私ならば、中学生・高校生の少女に、もちろ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ましたが、個人的に、もう大人の男性(と言うか、おじさん)の、私は、中学生・高校生のような少女(年齢は関係なく、中学性・高校生のような外貌の女性(申し訳ありません。私の個人的な好みの問題です)を含む)は、子供としてしか見る事が出来なくて、女性として見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女性としての魅力を感じる事が、全く、出来ません)。前述の通り、私は、若い頃(学生の頃)は、本当に、チャラチャラしていて、無茶苦茶でw、何れも、大学生の頃の話ですが、(ハロウィーン(Halloween)時期は、全く関係なく)、女の子と全裸にオーバーオールジーンズのペアルックで二人で六本木(roppongi)に夜遊びに繰り出したり、超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のコスプレをした交際している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子大生の女の子を連れてパーティー(party)に参加したり六本木(roppongi)で夜遊したりもしていましたが、個人的に「少女性」とは相容れない、長身でスラっとした美人のモデルルックスの女性が、ミニスカートのセーラー服を着るというところに醍醐味があるのですw(それもある意味変態であるとは思いますがw)。


ちなみに、最近の、渋谷(shibuya)駅周辺のハロウィーン(Halloween)の、若者のマナーについて、色々と言われているようですが、私は、「最近の若者は」等と言う言葉を、全く言うつもりはありませんw 私の個人的な実感からしたら、店員のサービスにしてもなんにしても、全般的には、今の若い世代が、どの世代よりも(というか、おそらく日本の歴史上のどの時代の人々よりもw)、感じが良く・礼儀正しいような気がし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沖縄drive中にBGMとして聴く感じの曲等→

/jp/board/exc_board_16/view/id/285081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の動画は、前にkj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時代遅れの老害と戦う【ダルビッシュさんを心理学的に応援】してみた(8月1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O9BPcMdP9zM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DVしやすい男性の5つの特徴→

/jp/board/exc_board_11/view/id/2863408?&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先日、彼女と、私の街のレストランで、夕食を食べていた際に、私達の隣の席に座って食事をしていた、おそらく二人共50代前半位の夫婦の、ワイン等のお酒を飲んでかなり酔っている感じの夫が、奧さんに対して、(暗に、お前を食わしてやっているのだから感謝しろと言ったニュアンスで)「お前の為に働いて稼いでいるんだからな」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っていて、それが私の耳に入りました。レストラン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た後、彼女にその話をしたら、彼女も、その発言が耳に入っていて、二人で、あの発言はないよね(アウトだよね)と言った感じで、二人で、意見が一致しました。奥さん、夫に、そんな事言われたら、せっかくの美味しい食事が不味くなるし台無しでしょう。男は、いくら酒に酔っていても、妻や彼女に、そんな事を言ってはいけないですし、まあ、酒に酔って、つい本音が出てしまったのだと思いますが、そもそも、男は、妻や彼女に対して、そんな事を、思ってはいけないですし、思う意味もな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    →

/jp/board/exc_board_8/view/id/2785061?&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の動画は、上の投稿(「DVしやすい男の特徴/イケメン・美人は単純馬鹿か?」)で、紹介し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以下の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kjに紹介した物以外見ていません。


女性は、男性と、交際又は結婚しようと考えている時、DV男又は将来DV男になる可能性のある男を見極めるのに、以下の動画(「DVしやすい男の5つの特徴」)は、とても参考になると思います。




DVしやすい男の5つの特徴(1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QBlvnF8H_sI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DVしやすい男の5つの特徴は、以下の通りだそうです(詳しくは、上の動画を、ご覧下さい)。



一つ目。女性は、訳が分からない生き物であると思っている男性。

二つ目。女性は、いつも男に興味があると思い込んでいる男性。

三つ目。男の性欲はコントロール出来ない物だから仕方ないと思っている男性。

四つ目。女性は、男の要求に応えるのが自然であると思っている男性。

五つ目。世間は、危険な事だらけで、世の中の人達は、皆、敵だと思っている男性。




以下。上の、二つ目の話に関連して、前に行った以下の2つ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女性が男性に乗って欲しい車+セクハラ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8/view/id/2781022?&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が髪を触る心理って?/ツンデレカフェ他→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page/4?&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何か、いやらしい、嫌な顔だなぁw 要は、された本人が不快か否かなので、嫌な教授ならば、既に〈1〉の時点でアウトでしょうw」(ちなみに、〈1〉の時点とは、「本人や周囲の学生が気づくほど、足元を見つめる」。○○さんの該当の投稿(「早大教授のセクハラ事案 」)より)。

「この女子学生は別の教授に相談しても、あなたに隙があるみたいに言われたそうですね。>私は、個人的に、たとえ、女性が、全裸で路上を歩いていて男性にレイプされたとしても、100%レイプした男性が悪いという主義です。」

「私は、どんな女性でも、(自分とエッチするくらい仲が良くなるまではw)、男性の為ではなく、自分の為にお洒落しているという推測を働かせるべきであると思っています(紳士の、たしなみとしてもそうだと思います)。

ちなみに、前にレスで書きましたが、女性とエッチするくらいまで、お互いに仲良くなるまでは、女性のミニスカートを、拝んではいけません。女性のミニスカートを、いやらしい目で、ジロジロ眺めたりしたら、女性に嫌われます。女性とエッチするくらいまで、お互いに仲良くなるまでは、女性のミニスカートは、デート中に、拝む物ではありません、側にあって感じる物です。「Don’t look! feel!」ですw」





男性は、女性が、自分に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事に関して、良く(自分に都合の良いように)解釈し、勘違いし易い傾向があります。私が、女性の心理を語ってどうするんだと言った感じですがw、昔から、男の友人や知り合いの、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私が、「いや、それ勘違いだから」と、実際に突っ込みを入れたり、心の中で、突っ込みを入れたりする事は、少なくありませんw


また、私は、昔から、実生活において、男の友人や知り合いから、恋愛の相談を受ける際には、女性が、その男性に対して、好意を持っているかもしれないというニュアンスの、その男性の話に対して、厳し目に回答するようにしています。そうした方が、実際に、その男性の勘違いだった場合は、その男性が傷つく度合いを少なく抑える事が出来ますし、逆に、その男性が、私に相談する前に、そう思っていた通りに、女性が、その男性に好意を持っていた場合は、その男性の喜びが、増すからです(何れも、厳し目に言っておいて、その男性にとって悪い事はないと言った感じです)。


そうした事は、もちろん、私のkjのレスにおいても、反映されています。



以下、「」内。2018年5月24日の、「悩みの相談」掲示板の、韓国の男性の恋愛に関する相談の投稿です。


「こんにちは.

日本人女性と電子メールをやりとりしていますよ...

相手がメール終わりに with loveとたまに書いてくれています.

日本では普通どの位意味でしょうか?

韓国なら単純な好感以上の意味なので..

相手に間違いをするようになるか心配です.

お願い致します.」


以下、「」内。上の投稿に対する、私の回答です。


「 18-05-24 21:36

女性によるので、何とも言えないと思います。まあ、○○さんは、相手の女性が、挨拶程度に使っていると捉えておけば、少なくとも、その件に限って言えば、○○さんにとって悪い事はないでしょう。」


「18-05-25 00:31

○○さんが、その女性の事が好きで、その女性と交際したいと思っているのならば、○○さんがとるべき行動は、別の話です。

前に、他の韓国の方の、「悩みの相談」の回答でも同様の事を書きましたが、メールやラインのやり取りも含めて、その女性の話や悩みを、よく聞いてあげて、共感してあげましょう。そして、その女性と、何回か二人きりでデートをし、これは行けそうだなと思ったら、その女性に告白してみましょう。」


「18-05-25 00:57

その女性の話や悩みを、よく聞いてあげて、共感してあげて、その女性に高い好感が得られている事を実感したのならば、その女性との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その女性に、ちょっとした花を渡すのも有効かと思います(もし、日本の男性ならば、少し大袈裟だと捉えられて、逆効果になる可能性がありますが、それを外国人である、○○さんが行えば、ある程度、高い効果は期待出来ると思います。だだし、 ○○さんが、その女性に既に高い好感が得られている事が前提です)。だだし、これも、もちろん、女性によるので、それによって、○○さんが失敗しても、一切、責任は負いませんw そして、もし、 ○○さんが、その女性と交際する事になったら、○○さんは、その女性の事を、しっかりと大切にしてあげて下さい。」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3つ。上の、四つ目の話に関する、参考の投稿です。


収入が増える意外な性格/本当に優しい男性の見分け方→

/jp/board/exc_board_8/view/id/2849334/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お金で幸せを買う方法他→

/jp/board/exc_board_11/view/id/2848502?&sfl=membername&stx=nnemon

女性の理想的な生き方とは→

/jp/board/exc_board_8/view/id/2854630?&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の動画は、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運の良さについて(私は運が良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11?&sfl=membername&stx=jlemon





動画は、借り物。実質14分24秒までの動画で、後は、同じ話の繰り返しとなります。この動画の話に関して、かなり、私の考え方に一致しているような気がします。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です。

「医者は、頭が良いだけでは駄目で、器用さも必要ですね(特に、歯科医なんかの場合)。これは、そう昔の話ではないのですが(記憶が曖昧ですが5年前くらいかな)、軽い虫歯になってしまって(子供の時以来の虫歯で、大人になってから唯一の虫歯)、私の街の歯医者さんで、虫歯の治療の担当は、その時、たまたま、助っ人か研修か何かで、一時的に、その歯医者さんで働いていた、目がクリっとして睫毛が長く、鼻筋が通った、ほっそりとした濃い顔の、すらっとした体型の、(イメージで言えば、銀河鉄道999のメーテルと言った感じのw)美人の、若い女性の歯医者さんになったのですが、すぐに親しくなって、よくしゃべりながら治療を受けていたのですが(二人とも肉好きと言う事で、美味しい焼肉屋さんの話題となり、今度、連れていって下さいよと言われたのですが、それは、女性の友人を増やすのが面倒であったのでスルーしましたw)、間違ってドリルを軽く舌に当てられてしまい、軽く出血してしまいましたw(私は、器の大きな紳士であるのでw、大丈夫だよと言って受け流しましたが、内心は、もうちょっとしっかりしてねと言った感じでしたw)。」

上の「」内の文は、上の動画の話の、ある部分に、強く関連付ける事が出来ると思いますw 答えは、肉が好きと言う部分ですw



上の「」内の話の、「女性の友人を増やすのが面倒であったのでスルーしましたw」という部分は、下で紹介している、ひろゆき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います。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性格がいい人は絶対い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page/4?&sfl=membername&stx=jlemon





動画は、借り物。動画のタイトルのつけ方が変ですね。ひろゆきは、この動画の話で、女性の事については、一言も言っていませんが。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レスの中から、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文です。


「私の父方の祖母は、もう100歳近い年齢ですが(私は性格に大雑把な面があり、父方の祖母の正確な今の年齢を把握していませんw)、元気に長生きしていますが、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私の父方の伯母も昔から頭の回転が速く私が子供の頃から、とてもユーモアがあり話がとても面白いです(ちなみに私の父はそうでもありません)。私も、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なのですが、私の性格のそのような面は私の父方の祖母の性格を受け継いでいると思います。

伯母は、自分の災難すら笑いのネタに出来る人で、前に、親戚同士が集まる機会があった際に、物凄いコケかたをして、老眼鏡の眼鏡の枝が頬に刺さったと言う、本来ならば笑えない自分の災難の話を、面白可笑しく話すのもんだから、(本来ならば笑っちゃいけない人の災難話ですが)私の両親も私も思わず大爆笑してしまいましたw」


私の父方の伯母の家系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女系家族育ち(おまけ)→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5?&sfl=membername&stx=nnemon



「私は、大学時代、広い人脈を有していました(私が、人生の中で、一番広い人脈を有していたのは、暇で、時間が、とてもたくさんあった、私が大学生の時です)。」



「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相手も、自分に対して、そう思っているのだろうなと言う可能性も考えてお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訳ではなく、単なる、お互いの価値観の違いなんだろうなとも考えます。そこで、お互いに価値観が違うのならば、無理して、価値観をすり寄せようとするのは、人生における時間と労力の無駄使いであり、出来る事なら、出来るだけ、お互いに関わりを持たないようにしましょうと言うのが、私の、基本的なスタンス(姿勢)です。私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仕事上においては、完全に無感情対応、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関わらないようにし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結果として、私の周囲に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わない人だけが残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私の周囲において、性格が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の割合は0であるとも言えます。幸いな事に、私は、家族・親戚にも恵まれていて、家族・親戚の中にも、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はいません。また、私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一戸建て暮らしなので、住人は、お互いに個人主義。煩わしい義務的な近所付き合いや町内会の付き合い等もありません(したがって、近所で、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とは、関わらない事が出来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生戦術よりも戦略?→

/jp/board/exc_board_50/view/id/2884666?&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4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最近、you tube動画で人の話の動画を見て、kjで紹介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関係で、有象無象の人の話の動画が、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w、こ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も、そうした物の一つ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彼女との夕食(外食)から、帰って来た後、彼女が、シャワーを浴びている間に、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上の動画の、戦略と戦術の話は、上の動画作成者の言っている通り、個人の、働き方や人生にも当てはまると思います。


上の動画の話に関して、職人・技術者ならば、戦術至上主義でも良いと思いますが、職人・技術者に、働いて貰う・協力して貰う・助けて貰う(力を借りる)、経営者としては、基本的に、明らかに、戦術至上主義よりも、戦略至上主義の方が良いでしょう。



ちなみに、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根っからの文系で(数学・理科苦手で)、自分の大学受験の時は、国公立大は端から眼中になく、独身で子供もいない私は、未だにセンター試験って何?、いつやるの?、食べられるの?(これは冗談で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なのですが、中学校・高校時代、学校の部活に縛られない、帰宅部であった事、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は、通わず、学校の勉強と、(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だけ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た事、大学時代に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た事等について、弟は、私の影響を受けており、ちゃんと、私の背中を見ていてくれたのだなと思います。

私は、高校の時、遊び重視派高校生だったのでw、大学受験の為の予備校・塾には行かずに(模試は何回か受けた)、学校の勉強以外は、(自分で選んだ参考書を使った)自宅の勉強だけで(家で自分で行った勉強だけで)、大学を受験しました(弟も、その影響を受けました。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公立(私も弟も高校までずっと共学でw、弟の方が勉強が出来た高校だが、何れにしても、私が通った高校も弟が通った高校も、伝統的に、全般的に女子の方が優勢で校風は何となく女性的な高校w)で浪人もしなかったので、私の両親は、大学受験までは、私にも私の弟にも、教育費に関してはあまり掛からなかっ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私は、異性関係チャラチャラ男子高校生、2歳年下の弟はスケボ・サーフィン男子高校生でしたw」



「ちなみに、おそらく東大生とか東大卒の人とあまり話した事がない人で、東大生とか東大卒の人を、まるで、童貞が女性を神聖視とか変に特別視するように特別な人だとか思ってしまう人もいる様ですが、実際に話して見れば分かりますが、東大生や東大卒の人であっても、全く大した事ないと言うか、普通の人と変わりません。


私は、そもそも、仮に、私の才能・学力では、いくら勉強しても、東大(東京大学)に入学するのは無理だったと思いますが(だいたい、私は、完全に文系ですし。私は、昔、何かの適性テストを学校で受けて、文系・理系両方向いていると言う結果が出ましたが、数学なんて、全く駄目ですw)、無理して勉強して、東大(東京大学)なんて、受験して合格なんかしなくて、貴重な、子供時代・青春時代に遊びまくって、本当に良かったと思いますw」




以下、参考の投稿。


ホワイト外れるとどうなる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sfl=membername&stx=nnemon



以下、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ミラーニューロンの話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生放送中に、あるメモが。。。の続き    →

/jp/board/exc_board_8/view/id/2871539?&sfl=membername&stx=nnemon

女性の仕草と脈ありサイン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sfl=membername&stx=nnemon

夫婦関係が良好な男性が皆やっている事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949?&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について →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시대에 뒤떨어진 로해와 싸우는【다르빗슈씨를 심리학적으로 응원】해 본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i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지금까지,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지금부터, 출근합니다(사무소에 나옵니다).개인 사업은, 자유로운 점이 좋다.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부자의 특징?→

/jp/board/exc_board_11/view/id/2903157?&sfl=membername&stx=nnemon

두의 좋은 사람의 특징·머리의 나쁜 사람의 특징 전편 →

/jp/board/exc_board_11/view/id/2904913?&sfl=membername&stx=nnemon

두의 좋은 사람의 특징·머리의 나쁜 사람의 특징 후편 →

/jp/board/exc_board_11/view/id/2904911?&sfl=membername&stx=nnemon

돈이 없으면 뇌가 줄어들어? →

/jp/board/exc_board_11/view/id/2903556?&sfl=membername&stx=nnemon

아이를 만들면 일어나는 비극【어떻게 넘을까】 →

/jp/board/exc_board_8/view/id/2904050?&sfl=membername&stx=nnemon

연애 폴더·친구 폴더 →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0?&sfl=membername&stx=nnemon

고객 의식을 버리면, 인생으로 득을 보는 이야기 →

/jp/board/exc_board_8/view/id/2905501?&sfl=membername&stx=nnemon

살갗이 흼?·색흑? →

/jp/board/exc_board_8/view/id/2906390?&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화내 벗는 사람은 없는 w→

/jp/board/exc_board_8/view/id/2901145?&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본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우가키 미사토씨가【과학적으로 너무 올바른 건】(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v4383KUMM8


나는, 우가키 미사토씨라고 하는 사람에게 대해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아, 어떤 여성인가 모릅니다만(어떤 룩스일지도 모릅니다), 머리(생머리)의 좋은 여성의 님이군요.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머리(생머리)가 좋습니다만, 나는, 머리(생머리)가 좋은 여성을 좋아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이하, 당분간, 기본적으로, 2018년 10월 10일에 간, 「이제 이 계절이 왔다」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

나는, 최근의, 젊은이의, 이 타기에는 붙어 갈 수 없기 때문에, 시부야(shibuya) 역 주변의, 할로윈(Halloween)의 가장은, 흥미는 없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젊은 무렵(학생의 무렵)은, 정말로, 체라체라 하고 있고, 터무니없고 w, 어느 쪽도,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할로윈(Halloween) 시기는, 완전히 관계없이), 여자 아이와 전라에 오버올 진즈의 pair look로 둘이서 록뽄기(roppongi)에 밤놀이에 계속 내보내거나 , 초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의 코스프레를 한 교제하고 있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대생의 여자 아이를 동반해 파티(party)에 참가하거나 록뽄기(roppongi)에서 야유 하기도 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동년대의 무렵(중학생·고교생의 무렵)의 나라면, 중학생·고교생의 소녀에게, 물론 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제(벌써) 어른의 남성(라고 말하는지, 아저씨)의, 나는, 중학생·고교생과 같은 소녀(연령은 관계없이, 중학성·고교생과 같은 외모의 여성(죄송합니다.나의 개인적인 기호의 문제입니다)를 포함한다)는, 아이로서 밖에 볼 수가 없어서, 여성으로서 보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여성으로서의 매력을 느끼는 것이, 완전히, 할 수 없습니다).상술한 대로, 나는, 젊은 무렵(학생의 무렵)은, 정말로, 체라체라 하고 있고, 터무니없고 w, 어느 쪽도, 대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할로윈(Halloween) 시기는, 완전히 관계없이), 여자 아이와 전라에 오버올 진즈의 pair look로 둘이서 록뽄기(roppongi)에 밤놀이에 계속 내보내거나 초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의 코스프레를 한 교제하고 있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데르르타 `b쿠스의 여대생의 여자 아이를 동반해 파티(party)에 참가하거나 록뽄기(roppongi)에서 야유 하기도 하고 있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소녀성」이란 호환없는, 장신으로 스라로 한 미인의 모델 룩스의 여성이, 미니스커트의 세라복을 입는다고 하는데 묘미 (참다운 즐거움)이 있다의입니다 w(그것도 있는 의미 변태이다고는 생각합니다만 w).


덧붙여서, 최근의, 시부야(shibuya) 역 주변의 할로윈(Halloween)의, 젊은이의 매너에 대해서, 다양하게 말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나는, 「최근의 젊은이는」등이라고 하는 말을, 전혀 말할 생각은 없습니다 w 나의 개인적인 실감으로부터 하면, 점원의 서비스로 해도 무엇으로 해도, 전반적으로는, 지금의 젊은 세대가, 어느 세대보다(라고 하는지, 아마 일본의 역사상의 어느 시대의 사람들보다 w), 느낌이 자주(잘)·예의 바른 듯한 생각이 드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오키나와 drive중에 BGM로서 듣는 느낌의 곡등→

/jp/board/exc_board_16/view/id/285081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kj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시대에 뒤떨어진 로해와 싸우는【다르빗슈씨를 심리학적으로 응원】해 본(8월 1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O9BPcMdP9zM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DV 하기 쉬운 남성의 5개의 특징→

/jp/board/exc_board_11/view/id/2863408?&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요전날, 그녀와 나의 거리의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먹고 있었을 때에, 저희들의 근처의 자리에 앉고 식사를 하고 있던, 아마 두 명공 50대 전반위의 부부의, 와인등의 술을 마셔 꽤 취하고 있는 느낌의 남편이, 오씨에 대해서, (은근히, 너를 먹여 주고 있으니까 감사하라고 말한 뉘앙스로) 「너를 위해 일해 벌고 있기 때문에」(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하고 , 그것이 내가 귀에 들려왔습니다.레스토랑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온 후, 그녀에게 그 이야기를 하면, 그녀도, 그 발언이 귀에 들려오고 있고, 둘이서, 그 발언은 없지요(아웃이지요)라고 한 느낌으로, 둘이서, 의견이 일치했습니다.부인, 남편에게, 그런 일 말해지면, 모처럼의 맛있는 식사가 맛이 없어지고 엉망이지요.남자는, 아무리 술에 취하고 있어도, 아내나 그녀에게, 그런 일을 말해 안 된다이고, 뭐, 술에 취하고, 무심코 본심이 나와 버렸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원래, 남자는, 아내나 그녀에 대해서, 그런 일을, 생각해 안 된다이고, 생각하는 의미도?`네 실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인은 단순 바보같은가? →

/jp/board/exc_board_8/view/id/2785061?&sfl=membername&stx=jlemon



이하의 동영상은, 위의 투고( 「DV 하기 쉬운 남자의 특징/이케멘·미인은 단순 바보같은가?」)로, 소개한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에 소개한 것 이외 보고 있지 않습니다.


여성은, 남성과 교제 또는 결혼하려고 생각하고 있을 때, DV남 또는 장래 DV남이 될 가능성이 있는 남자를 판별하는데, 이하의 동영상( 「DV 하기 쉬운 남자의 5개의 특징」)은, 매우 참고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DV 하기 쉬운 남자의 5개의 특징(1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QBlvnF8H_sI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DV 하기 쉬운 남자의 5개의 특징은, 이하와 같다고 합니다(자세한 것은, 위의 동영상을, 봐 주세요).



첫째.여성은, (뜻)이유를 모르는 생물이다고 생각하는 남성.

둘째.여성은, 언제나 남자에게 흥미가 있다라고 믿어 버리고 있는 남성.

셋째.남자의 성욕은 컨트롤 할 수 없는 것이니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남성.

넷째.여성은, 남자의 요구에 응하는 것이 자연스럽다라고 생각하는 남성.

다섯째.세상은, 위험한 일 투성이로, 세상의 사람들은, 모두, 적이라고 생각하는 남성.




이하.위의, 둘째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앞에 간 이하의 2개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성이 남성에게 탔으면 좋은 차+성희롱에 대해→

/jp/board/exc_board_8/view/id/2781022?&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이 머리카락을 손대는 심리는?/튼데레카페외→

/jp/board/exc_board_8/view/id/2754268/page/4?&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무엇인가, 불쾌한, 싫은 얼굴이구나 w 요점은, 된 본인이 불쾌한가 아닌가이므로, 싫은 교수라면, 이미〈1〉의 시점에서 아웃이지요 w」(덧붙여서,〈1〉의 시점이란, 「본인이나 주위의 학생이 눈치채는 만큼, 약점을 이용해 채운다」.00씨의 해당의 투고( 「와세다대학 교수의 성희롱 사안 」)보다 ).

「이 여학생은 다른 교수에게 상담해도, 당신에게 틈이 있다 같이 말해졌다고 하네요.>나는, 개인적으로, 비록, 여성이, 전라로 노상을 걷고 있어 남성에게 강간되었다고 해도, 100%강간한 남성이 나쁘다고 하는 주의입니다.」

「 나는, 어떤 여성이라도, (자신과 섹스할 정도로 사이가 좋아질 때까지는 w), 남성이기 때문에가 아니고, 자신을 위해 멋부리고 있다고 하는 추측을 들게 해야 하는 것이다고 생각합니다(신사의, 더해 수준이라고 해도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여서, 전에 레스로 썼습니다만, 여성과 섹스할 정도로까지, 서로 사이가 좋아질 때까지는, 여성의 미니스커트를, 비어서는 안됩니다.여성의 미니스커트를, 불쾌한 눈으로, 빤히 바라보거나 하면, 여성에게 미움받습니다.여성과 섹스할 정도로까지, 서로 사이가 좋아질 때까지는, 여성의 미니스커트는, 데이트중에, 비는 것이 아닙니다, 측에 있고 느끼는 것입니다.「Don’t look!feel!」입니다 w」





남성은, 여성이, 자신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 자주(잘)(자신에게 형편이 좋게) 해석해, 착각 하기 쉬운 경향이 있어요.내가, 여성의 심리를 말해 어떻게 하지라고 한 느낌입니다만 w, 옛부터,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의,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내가, 「아니, 그것 착각이니까」라고, 실제로 공격을 넣거나 마음 속에서, 공격을 넣거나 하는 일은, 적지는 않습니다 w


또, 나는, 옛부터, 실생활에 대하고, 남자의 친구나 아는 사람으로부터, 연애의 상담을 받을 때 , 여성이, 그 남성에 대해서, 호의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 뉘앙스의, 그 남성의 이야기에 대해서, 엄 해 눈에 회답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그러한 분이, 실제로, 그 남성의 착각이었던 경우는, 그 남성이 다치는 정도를 적게 억제할 수가 있고, 반대로, 그 남성이, 나에게 상담하기 전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던 대로, 여성이, 그 남성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었을 경우는, 그 남성의 기쁨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어느 쪽도, 엄 해 눈에 말해 두고, 그 남성에게 있어서 나쁜 일은 없다고 한 느낌입니다).


그러한 일은, 물론, 나의 kj의 레스에 대해도, 반영되고 있습니다.



이하, 「」 안.2018년 5월 24일의, 「고민의 상담」게시판의, 한국의 남성의 연애에 관한 상담의 투고입니다.


「안녕하세요.

일본인 여성과 전자 메일을 교환하고 있어요...

상대가 메일 마지막에 with love로 이따금 써 주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보통 어느 정도 의미입니까?

한국이라면 단순한 호감 이상의 의미이므로..

상대에게 실수를 하게 될까 걱정입니다.

부탁드립니다.」


이하, 「」 안.위의 투고에 대한, 나의 회답입니다.


「 18-05-24 21:36

여성에 의한으로, 왠지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뭐, 00씨는, 상대의 여성이, 인사 정도로 사용하고 있으면 파악해 두면, 적어도, 그 건에 한해서 말하면, 00씨에게 있어서 나쁜 일은 없을 것입니다.」


「18-05-25 00:31

00씨가, 그 여성의 일을 좋아하고, 그 여성과 교제하고 싶은다면 , 00씨가 취해야 할 행동은, 다른 이야기입니다.

전에, 다른 한국 분의, 「고민의 상담」의 회답에서도 같은 일을 썼습니다만, 메일이나 라인의 교환도 포함하고, 그 여성의 이야기나 고민을, 잘 들어 주고, 공감 해 줍시다.그리고, 그 여성과 몇회인가 둘이서로 데이트를 해, 이것은 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생각하면, 그 여성에게 고백해 봅시다.」


「18-05-2500:57

그 여성의 이야기나 고민을, 잘 들어 주고, 공감 해 주고, 그 여성에게 높은 호감이 얻어지고 있는 일을 실감한 것이라면, 그 여성과의 첫 데이트 시에, 그 여성에게, 약간의 꽃을 건네주는 것도 유효한 것으로 생각합니다(만약, 일본의 남성이라면, 조금 과장이라고 파악할 수 있고, 역효과가 될 가능성이 있어요가, 그것을 외국인인, 00씨가 실시하면, 있다 정도, 높은 효과는 기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이)다이고, 00씨가, 그 여성에게 이미 높은 호감이 얻어지고 있는 것이 전제입니다).(이)다이고, 이것도, 물론, 여성에 의한으로, 거기에 따르고, 00씨가 실패해도, 모두,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w 그리고, 만약, 00씨가, 그 여성과 교제하는 일이 되면, 00씨는, 그 여성의 일을, 제대로 소중히 해 주세요.」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3.위의, 넷째의 이야기에 관한, 참고의 투고입니다.


수입이 증가하는 뜻밖의 성격/정말로 상냥한 남성의 분별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49334/page/2?&sfl=membername&stx=nnemon

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외→

/jp/board/exc_board_11/view/id/2848502?&sfl=membername&stx=nnemon

여성의 이상적인 삶의 방법과는→

/jp/board/exc_board_8/view/id/2854630?&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jp/board/exc_board_8/view/id/2691121/page/11?&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A0wCO3Bh7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실질 14분 24초까지의 동영상으로, 다음은, 같은 이야기의 반복이 됩니다.이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꽤, 나의 생각에 일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입니다.

「의사는, 머리가 좋은 것뿐에서는 안되고, 손재주가 있음도 필요하네요(특히, 치과의무슨경우).이것은, 그렇게 옛 이야기는 아닙니다만(기억이 애매합니다만 5년전 정도일까), 가벼운 충치가 되어 버리고(아이때 이래의 충치로, 어른이 되고 나서 유일한 충치), 나의 거리의 치과 의사로, 충치의 치료의 담당은, 그 때, 우연히, 돕는 사람인가 연수나 무엇인가로, 일시적으로, 그 치과 의사로 일하고 있던, 눈이 구리로서 첩모가 길고, 콧날이 다닌, 호리호리한 진한 얼굴의, 조차 로 한 체형의, (이미지로 말하면, 은하 철도 999의 메텔이라고 한 느낌의 w) 미인의, 젊은 여성의 치과 의사에 걸렸습니다만, 곧바로 친해지고, 잘 말하면서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만(두 사람 모두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으로, 맛있는 불고기가게의 화제가 되어, 이번에 , 데려가 주세요라고 말해졌습니다만, 그것은, 여성의 친구를 늘리는 것이 귀찮았어로 스르 했던 w), 잘못해 드릴을 가볍고 혀 에 대어져 버려, 가볍게 출혈해 버렸던 w( 나는, 그릇의 큰 신사이므로 w, 괜찮아라고 말해 받아 넘겼습니다만, 내심은, 좀 더 확실히 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위의 「」 안의 문장은,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있다 부분에, 강하게 관련지을 수가 있다고 생각하는 w 대답은, 고기가 좋아라고 하는 부분입니다 w



위의 「」 안의 이야기의, 「여성의 친구를 늘리는 것이 귀찮았어로 스르 했던 w」라고 하는 부분은, 아래에서 소개하고 있는, 히로 유키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성격이 좋은 사람은 절대 없어?→

/jp/board/exc_board_8/view/id/2754880/page/4?&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7F_63APySN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동영상의 타이틀의 붙이는 방법이 이상하네요.히로 유키는, 이 동영상의 이야기로, 여성의 일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말하지 않습니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레스중에서,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 문장입니다.


「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는, 이제(벌써) 100세 가까운 연령입니다만( 나는 성격에 대략적인 면이 있어, 아버지 쪽의 조모의 정확한 지금의 연령을 파악하고 있지 않습니다 w), 건강하게 장수 하고 있습니다만,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고,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도 옛부터 머리의 회전이 빠르게 내가 어릴 적부터, 매우 유머가 있어 이야기가 매우 재미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는 그렇지도 않습니다).나도,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합니다만, 나의 성격의 그러한 면은 나의 아버지 쪽의 조모의 성격을 계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백모는, 자신의 재난조차 웃음의 재료에 할 수 있는 사람으로, 전에, 친척끼리가 모일 기회가 있었을 때에, 무서운 이끼 분을 하고, 돋보기의 안경의 가지가 뺨에 박혔다고 하는, 본래라면 웃을 수 없는 자신의 재난의 이야기를, 재미있고도 우습게 이야기하는 것도 이니까, (본래라면 웃으면 안 된다 사람의 재난이야기입니다만) 나의 부모님이나 나도 무심코 대폭소해 버렸던 w」


나의 아버지 쪽의 백모의 가계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여계가족 성장(덤)→

/jp/board/exc_board_8/view/id/2842484/page/5?&sfl=membername&stx=nnemon



「 나는, 대학시절,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내가, 인생에서, 제일 넓은 인맥을 가지고 있던 것은, 한가해서, 시간이, 매우 많이 있던, 내가 대학생때입니다).」



「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상대도, 자신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할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어 어느 쪽이 올바르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한, 서로의 가치관의 달라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거기서,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면, 무리하고, 가치관을 소매치기 대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의 시간과 노력의 낭비이며,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능한 한, 서로 관계를 가지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말하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스탠스(자세)입니다.나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업무상에 대해서는, 완전하게 무감정 대응,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관련되지 않게 하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결과?`니 하고, 나의 주위에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만이 남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나의 주위에 대하고, 성격이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0이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다행스럽게, 나는, 가족·친척에게도 풍족하고 있고, 가족·친척중에도,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또, 나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단독주택 생활이므로, 거주자는, 서로 개인주의.번거로울 의무적인 근처 교제나 반상회의 교제등도 없습니다(따라서, 근처에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란, 관련되지 않는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인생 전술보다 전략?→

/jp/board/exc_board_50/view/id/2884666?&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pNkC_t3EP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4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최근, you tube 동영상으로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보고, kj로 소개하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는 관계로, 어중이떠중이의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오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w, 이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도, 그러한 물건의 하나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그녀와의 저녁 식사(외식)로부터, 돌아온 후, 그녀가, 샤워를 하고 있는 동안에, 조금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동영상의, 전략과 전술의 이야기는, 위의 동영상 작성자가 말하는 대로, 개인의, 일하는 방법이나 인생에도 들어맞는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 직공·기술자라면, 전술 지상 주의에서도 좋다고 생각합니다만, 직공·기술자에, 일해 받는·협력해 받는·도와 받는(힘을 빌린다), 경영자로서는, 기본적으로, 분명하게, 전술 지상 주의보다, 전략 지상 주의가 좋을 것입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뿌리로부터의 문과에서(수학·이과 서투르고), 자신의 대학 수험때는, 국공립대는 구석에서 안중에 없고, 독신으로 아이도 없는 나는, 아직도 센터 시험은 뭐야?, 언제 하는 거야?, 먹을 수 있는 거야?(이것은 농담입니다만 w)(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이하, 「」전`언B 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입니다만, 중학교·고교시절, 학교의 동아리에 묶이지 않는, 귀가부에서 만난 일,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는, 다니지 않고, 학교의 공부와(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자신만으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한 일, 대학시절에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한 일등에 대해서, 남동생은, 나의 영향을 받고 있어 제대로, 나의 등을 보고 있어 주었던 것이다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고등학교때, 놀이 중시파 고교생이었으므로 w, 대학 수험을 위한 예비학교·학원에는 가지 않고 (모의 시험은 몇회인가 받은), 학교의 공부 이외는, (스스로 선택한 참고서를 사용한) 자택의 공부만으로(집에서 스스로 간 공부만으로), 대학을 수험했습니다(남동생도,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립( 나나 남동생도 고등학교까지 쭉 공학으로 w, 남동생이 공부를 할 수 있던 고등학교이지만, 어느 쪽으로 해도, 내가 다닌 고등학교도 남동생이 다닌 고등학교도, 전통적으로, 전반적으로 여자가 우세하고 교풍은 웬지 모르게 여성적인 고교 w)으로 재수생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의 부모님은, 대학 수험까지는, 나에게도 나의 남동생에게도, 교육비에 관해서는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나는, 이성 관계 체라체라 남자 고교생,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스케보·서핑 남자 고교생이었습니다 w」



「덧붙여서, 아마 동대생이라든지 도쿄대학졸의 사람과 별로 이야기한 일이 없는 사람으로, 동대생이라든지 도쿄대학졸의 사람을, 마치, 동정이 여성을 신성시라든지 이상하게 특별시 하도록(듯이)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해 버리는 사람도 있는 님입니다만, 실제로 이야기해 보면 압니다만, 동대생이나 도쿄대학졸의 사람이어도, 전혀 대단한 일 없다고 하는지, 보통 사람과 다르지 않습니다.


나는, 원래, 만일, 나의 재능·학력으로는, 아무리 공부해도, 도쿄대학(도쿄대학)에 입학하는 것은 무리였다고 생각합니다만(대체로, 나는, 완전하게 문과이고.나는, 옛날, 무엇인가의 적성 테스트를 학교에서 받고, 문과·이과 양방향 있다고 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수학은, 완전히 안됩니다 w), 무리해 공부하고, 도쿄대학(도쿄대학)은, 수험해 합격같은 것을 하지 않아, 귀중한, 아이 시대·청춘 시대에 마구 놀고 , 정말로 좋았다고 생각하는 w」




이하, 참고의 투고.


화이트 빗나가는?`니 어떻게 되는지?→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밀러 뉴런의 이야기 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

/jp/board/exc_board_8/view/id/2871155?&sfl=membername&stx=nnemon

생방송중에, 있다 메모가...의 계속 →

/jp/board/exc_board_8/view/id/2871539?&sfl=membername&stx=nnemon

여성의 행동과 맥 있어 싸인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773?&sfl=membername&stx=nnemon

부부 관계가 양호한 남성이 모두 하고 있는 일 →

/jp/board/exc_board_8/view/id/2883949?&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에 대해 →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2019-10-02 613 0
168 梨等 nnemon 2019-10-01 709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2019-09-29 745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2019-09-29 3462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2019-09-28 1305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2019-09-28 835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2019-09-27 666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2019-09-26 971 0
161 宇垣美里 (2) nnemon 2019-09-26 899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2019-09-24 769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2019-09-24 870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2019-09-24 3229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2019-09-21 3007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2019-09-21 2764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2019-09-20 855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2019-09-20 799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2019-09-18 2635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2019-09-18 1191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2019-09-17 1058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2019-09-17 99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