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今、職場(事務所)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ました。これから、集中して、少しだけ、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します。


ちなみに、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最寄りの、通勤電車・地下鉄駅と、(東京都心部の)私の職場(事務所)の最寄り駅は、地下鉄で4駅(運賃は、初乗り運賃(168円(約1,680won))、我が家の玄関から職場(事務所)の玄関まで(通勤時間は)、30分位です。

 
 以下、参考の投稿。

今日の昼食→
/jp/board/exc_board_24/view/id/2929696?&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今日は、車で、出勤しました。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ジョン・コリア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5129?&sfl=membername&stx=nnemon2
勇者ヨシヒコの冒険(女性はなぜイケメンに惹かれるのか)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3876?&sfl=membername&stx=nnemon2
男はなぜ【巨乳に惹かれるのか】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3781?&sfl=membername&stx=nnemon2
ミルクもち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恋愛で【甘い】という言葉を使う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3416?&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前編→
/jp/board/exc_board_8/view/id/3100768?&sfl=membername&stx=nnemon2
嫁と姑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3101150?&sfl=membername&stx=nnemon2
黒木メイサ、自宅でセルフメーク撮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誰でも幸せになれる方法(本当の幸福とはコレだ!)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904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アップ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笑うと幸せになる!の嘘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2100?&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他人を変えるのは最大のストレス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9613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他人を変えるのは不可能である(他人を変えるのは最大のストレス)。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5月3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4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と思う物です。

「私は、自分が絶対的に正しいとか自分は絶対的に善であると言った事は、信じていません。したがって、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相手も、自分に対して、そう思っているのだろうなと言う可能性も考えており、どちらが正しいと言う訳ではなく、単なる、お互いの価値観の違いなんだろうなとも考えます。そこで、お互いに価値観が違うのならば、無理して、価値観をすり寄せようとするのは、人生における時間と労力の無駄使いであり、出来る事なら、出来るだけ、お互いに関わりを持たないようにしましょうと言うのが、私の、基本的なスタンス(姿勢)です。私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は、仕事上においては、完全に無感情対応、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関わらないようにしてい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結果として、私の周囲には、この人、性格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わない人だけが残るので、プライベート(私生活)においては、私の周囲において、性格が嫌だなと(性格が嫌いと)思う人の割合は0であるとも言えます。幸いな事に、私は、家族・親戚にも恵まれていて、家族・親戚の中にも、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はいません。また、私は、東京都心部の山の手の一戸建て暮らしなので、住人は、お互いに個人主義。煩わしい義務的な近所付き合いや町内会の付き合い等もありません(したがって、近所で、この人、性格嫌だなと思う人とは、関わらない事が出来ます)。」


以下、上でリンクを付けた、「笑うと幸せになる!の嘘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ポジティブ中毒者衝撃】笑うと幸せになる!の嘘」では、以下、「」内の様な事が、話されています。

「楽しくなくても、無理して笑っても、人間は、幸せにはなれない。大事なのは、笑い合えるような人間関係である。笑うから幸せになるのではなく、一緒に、笑い合えたりとか、一緒に楽しい事が出来るような、そう言う、ポジティブな関係を結んでいる友達と過ごしている時間が長かったら、自然と、たくさん笑うし、笑う頻度も上がるし、笑っている時間も長くなる。こう言うポジティブな人間関係が、僕らの健康とか人生に影響を与えている。人間の人生を、最も、左右するのは、お金とか地位ではなく、良好な人間関係が、一番、人生の質を決める。結局、笑いが大事なのは、笑い自体ではなく、共に、笑いあったりだとか、笑かしあったりだとかして、ポジティブな時間を共有する事が出来る人間関係なのである。これが、最も、顕著にあらわれるのが、男女関係である。」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見た動画です。


【ポジティブ中毒者衝撃】笑うと幸せになる!の嘘(6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EeLFOz6iLjI

 
以下、私の前の投稿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思う物です。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前述の通り、彼女は、そもそも、私と一緒に遊びに行って(遊びに出掛けて)、私と過ごす事自体を、とても楽しんでくれている感じですと言う事に関連して、私と彼女は、二人で、自動車に乗って、driveをしているだけで、楽しく、幸せです

前述の通り、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私は、昔から実際に話が面白いかどうかは置いておいて、実生活において、面白い話をして、人を笑わせるのが好きで、(これは、相手が男女関係ない事ですが)、私は、笑いの波長の合う相手だと、相手を笑わすのが楽しいので饒舌になりますw

今の彼女とは話と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し話していて楽しいので、彼女がうちに泊まらない日は、電話で、くだらない話題や日常的な話だけで1時間位話す事も少なくないのですが、私は、そのような彼女との電話やドライブデート中の車内での彼女との会話の多く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割いていて、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

今の彼女とは笑いの波長がとても合うので、彼女を車の助手席に乗せて走る際は、多くの時間を彼女を笑わせる事に費やしていて(彼女は私のギャクで、とてもよく笑ってくれますw まあ、私と彼女、二人しか受けない、私と彼女二人だけの、内輪ウケのギャグも多いのですがw)、私も彼女も、よく笑って、楽しんでいますw。また、彼女は同性や異性の友人の前では下ネタとかあまり言うタイプではないのですが、彼女と二人でドライブしている時なんかは、私が促してしまっている面があるのですがw、よく車内で二人で下ネタとか言いあって大うけしたりしていますw(まあ、彼女は、私と過ごしている時、バカップル的な行動に出る事はありますがw、私と違って根本的には頭が良いのですが。。。)。

ちなみに、私は、少なくとも、私と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時は、女性が自らエッチ関連の下ネタを言って、私と二人でうけて楽しむのは大いに歓迎ですし、むしろその方が楽しくて良いです。ただし、その一方において、私は、女性が、いくら親しくなったからと言って、自分の前で、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オナラをしたりするのは、とても嫌がるタイプです。 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も、(バカップル的な行動を取る事もありますが(それは私も同様w))、いくら慣れているからと言って、たとえ、家の中であっても、私と食事をしている時に平気でゲップをしたり、私と居間で過ごしている時に平気でオナラをしたりするような事は、全くありません。」


以上、前に行った、「他人を変えるのは最大のストレス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の3つ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去年の5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rwRfqLFo7Q


ちなみに、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で、DaiGo(メンタリスト)は、イケメン・美女が、そのルックスだけで、異性を惹きつける事が出来るのは、最初の3か月だけで、後は、性格の方が重要になって来ると言った感じの内容の事を言っています。



心理学が明かす【長期的にモテる】性格ランキング(去年の7月4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7N2bXMMUig4



忘れられない男になる&元彼を忘れる方法など(去年の5月1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Zh-3uITIdCg


上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た動画、「見た目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美女と野獣カップルが成り立つ条件」に関して、友達関係から恋愛関係に至る方法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ディズニーランドで1万円使い切るまで帰れまてん!他 →
/jp/board/exc_board_8/view/id/3074018/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外見レベルが上の相手と付き合う【心理学的戦略】とは(2月2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wg1TBItbA40


上の動画に関連して、下でリンクを付けている、「女子校・共学違い(番外編2)(必要なのは少しの自信)」と言う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20代の初めまでは、実年齢よりも上に見られ、20代の後半頃からは、実年齢よりも、下に見られるようになり、それが、今も続いています。それに関しても、(私の)母からの遺伝なのかもしれません(まあ、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ちなみに、IQが高い事は、年齢の割の若さにも関係しているようです。その事に関しては、私は、以下の動画の話で初めて、知りました。


【ゆたぼん】学校に行くべきか否か、科学の結論は(去年の9月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s2O83TMyKaA


ちなみに、私は、ゆたぼんについて関心がなく、全く、詳しくあり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5月25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山本美月スッピンを初披露他(本田翼&山本美月追加)→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母は、胸は大きくないのですが、おそらく、本人は、昔から、くびれと尻の形には自信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w」

「私は、スプリンター遺伝子を持っていると思います。ちなみに、以下の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の話と関係があるのかないのか分かりませんが、私は、子供の頃(小学生の頃)までは、足が速く、体育の授業や運動会で、大活躍してい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私の母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日本 兵庫県 竹野浜海岸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sfl=membername&stx=nnemon2

私が、小学生の頃の、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の話のエピソード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三大美人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306724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奥様から貰えれば十分でしょうw 投稿で書いていますが、たぶん、小学生の頃の女の子は、相対的にそれ程深く考えないで男の子に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を渡してしまう年頃と言うのもあって、私が人生の内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義理チョコレートではなく、私の為の(私向けの)、個別のチョコレート)を、一番たくさん貰っていたのは、小学校中学年から小学校高学年の頃で、バレンタインデーの時期には、親に、冗談で、よくチョコレート屋さんを開いた方が良いとか、チョコレート会社を経営出来るのではないか等とからかわれていたのですがw、(チョコレートをくれたのは有難かったのですが)、ホワイトデーのお返しは、チョコレートをくれた女子達にキャンディーを中心としたお菓子を平等に差別する事なく同じ物でお返ししていたんですが、まあ、お金もかかりますし(子供の金額基準で、また、もちろん子供なので親が全て出してくれましたが)、正直に言って(本音を言うと)、袋詰めとか、母に手伝って貰っていたのですが、面倒っちゃ、面倒でしたw これも投稿に書いていますが、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が(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気持ち的には、バレンタインデーのチョコレートは、交際している女性に貰えれば十分です。」


以下、今年の2月17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優しい・ユーモア・思いやり→
/jp/board/exc_board_8/view/id/3005832/page/8?&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今の彼女は、何よりも、彼女の内面(彼女の性格・人間性・一緒にいる時の心地よさ・話の相性・価値観の相性等)が、一番好きです。」


今年の、彼女から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は、2月14日の夜、彼女に貰ったのですが(今年の、彼女からの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は、また、後日、アップする予定です)、バレンタインデー(Valentine‘s Day)の、チョコレート(chocolate)と共に、彼女から、ちょっとした手紙を貰ったのですが、その手紙には、彼女は、私の好きな所が、たくさんあるが、その中でも、一番、好きな3つを選ぶとしたら、優しい・ユーモア・思いやりと言った内容の事が書かれていました。


私は、この事に関して、以下の2つの理由により、非常に嬉しかったです。


まず一つ目の理由は、ユーモアは、彼女よりも、私の方が上手だと思いますがw(彼女にこれを言ったら、冗談で彼女に怒られてしまうかもしれませんがw)、彼女には、素晴らしい所が、たくさんありますが、(私は、(彼女の、たくさんの素晴らしい所の中で)私の一番好きな2つが優しさと思いやりという事を彼女に言った事がなかったのですが)、彼女の、たくさんの素晴らしい所の中で、私の、一番好きな2つが、優しさと思いやりだったからで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二つ目の理由に関しては、この投稿の冒頭でリンクを付けている投稿の一つ、「恋愛で【甘い】という言葉を使う理由他」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めちゃくちゃ女性を 満足させられる贈り物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02876?&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昔から(学生の頃から)、相手の女性達(もちろん、私の今の彼女を含む)に、よく、どうして自分の一番気持ちいい場所(スポット)が分かるのか不思議と言われて来ましたが、そりゃ体の反応を見ながら・感じながら触っていれば、分かるわっ!w

ちなみに、私は、中2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地元の同じ中学の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付き合い、その女子と、お互い初体験は、中3の時(二人共14歳の時)に、彼女の両親が留守中に、彼女の実家の彼女の部屋で済ませたのですが、その前にも、放課後や休みの日に、それぞれの実家の自分達の部屋で、よくイチャイチャしていましたw(親が在宅中も、部屋のドアを閉めてw)。」

すぐ下でリンクを付けて紹介している動画、「多くの男の人って実は 女性を感動させるツボを 全然わかっていないことあるなと 思った話&対策について」は、すぐ上の「」内の話ではないのかw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ラベンダーの香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多くの男の人って実は 女性を感動させるツボを 全然わかっていないことあるなと 思った話&対策について(昨日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AIqWTvtAwv0



以下、「」内。下でリンクを付けた、「去年のGW他」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去年のGW期間中の彼女とのデートの話です。

(葛西臨海(kasairinkai))「公園の、静かな木陰に、敷物を敷いて、2人で寝転がりながら、のんびりと1時間程、楽しく会話をしながら過ごしました。気候・気温も、調度良く、なんか、軽井沢(karuizwa)の別荘地の別荘の庭の木々の下で、敷物を敷いて、のんびりと過ごしているみたいだねと、2人で話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の長野(nagano)県の高原避暑地にある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が。。。)は、眺めが良く(窓等からの景色が良く。特に、2階の寝室(bedroom)の窓は、広く開くようになっており、山々の眺望が綺麗に見えます))、そこで過ごしているだけで快適ですが(まあ、長野(nagano)県の、私の別荘に滞在中は、周辺の森をハイキング(hiking)・散歩したり、周辺をdriveしたり、何だかんだ言って、出掛ける事が、多いのですが。。。)、私の長野(nagano)県の別荘の庭は、敷物を敷いて、庭の木々の木陰で、寝転がりながら、のんびりと過ごすと言った感じの庭ではありません。」

すぐ上の「」内の、彼女と、公園の、静かな木陰に、敷物を敷いて、2人で寝転がりながら、のんびりと1時間程、楽しく会話をしながら過ごしていた時に、彼女に、とても可愛い、手書きの、ちょっとした手紙を貰いました。その手紙の中には、この前、(彼女が我が家に泊まらない日に)、私が、(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お話していた時に、令和の話題の中で、私が、彼女に、「令和の時代になっても、これからも、ずっと、末永く、宜しくお願いします」と言った感じの言葉を言った(かしこまった、敬語の言い方なのは、私のギャグw)、その言葉が、とても嬉しかったと言った事が書かれていました。その、彼女の可愛い手紙は、もちろん、大切に、我が家に保管しています。


以下、前に行った(4月30日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去年のGW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6228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伊豆半島旅行(投稿の機会を失っていた物)2→
/jp/board/exc_board_16/view/id/2858990/page/2?&sfl=membername&stx=nnemon


この時、私達は、この温泉リゾート(resort)ホテルで、ビリヤード(billiards)、カラオケ(karaoke box)、卓球、ダーツ(darts )等を楽しみました。


ちなみに、私は、大学時代を中心とした若い頃に、よくビリヤード(billiards)をやっており、ビリヤード(billiards)は、ある程度、上手です。

彼女(私の今の彼女)とは、あまりビリヤード(billiards)をする事はありませんが、この時は、彼女に、ビリヤード(billiards)を教えながら、二人で、ワイワイと楽しく、ビリヤード(billiards)を楽しみました。

ビリヤード(billiards)は、大学時代、以下の投稿で書いた、大学生当時の外貌は、若い頃の、福山雅治さんを痩せさせた感じで(その親友は、今でも痩せていますが、若い頃は、とても痩せていました)、顔は、若い頃の、福山雅治と河相我聞(古っ!w)を足して2で割ったような顔をした、イケメンの、大学時代の(同い年・同学年の)親友と2人で、とても、よくやっていました。

女子校・共学違い(番外編2)(必要なのは少しの自信)→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ちなみに、私は、大学時代1年間、アメリカの大学に留学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際に、ビリヤード(billiards)のクラスを取ったのですが、その際に、クラスで、金髪で、長身で(身長170cm位で)、スレンダーの(すらっと痩せた)、白人系のアメリカ人の、私と同年代の(当時、20歳から21歳位の)、その大学の大学生の美人の女の子と仲良くなって(私は、その女の子と、別に、男女の関係になるつもりはなく、その女の子と親しくしていたのは、その、ビリヤード(billiards)のクラス内だけで、その女の子と浮ついたような話は何もありませんが)、その、ビリヤード(billiards)のクラスでは、いつも2人で、仲良く、笑いながら、ビリヤード(billiards)を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ビリヤード(billiards)のクラスの講師は、小柄で(身長は、その女の子よりも低く170cmない位だったと思います)痩せて眼鏡をかけたオタクガリ勉系の、中華系の(たぶん香港系かな)の、移民又は留学生のその大学の大学生又は大学院生の、男性のアルバイト講師で(おそらく)、(前述の通り、私は、ビリヤード(billiards)は、ある程度、上手ですが、もちろん、その男性は、大学のビリヤード(billiards)のクラスの講師を受け持つ位なので、私よりも、ビリヤード(billiards)は、上手であったのですが)、私達(私とその女の子の仲の良さ)に嫉妬し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教室で、いつも、私達(私とその女の子)に、無愛想で横柄な態度でいて、よく、その女の子と、その男性について、アイツ感じが悪いよねと話し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卓球も、まあまあ上手です。まあ、女性と卓球で遊ぶ時は、(たまに、ふざけて(ふざけ合いの中で)、本気で、スマッシュを決める時もありますがw)、女性の卓球の上手さのレベルに合わせて、出来るだけ、ラリーが続くようにしています。


以下、「」内。前に投稿で書いた、この時の、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て遊ぶ場所での、エピソードです。

「以下、2018年の6月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調度、去年の今頃、彼女と、アンダリゾート(andaresort)伊豆(izu)高原と言う、若いcoupleにも人気が高い、伊豆(izu)高原(東京圏周辺の、人気保養地の一つ)の割と手頃な値段の、大衆的な、温泉リゾート(resort)ホテルに宿泊した時の話です。

アンダリゾート(andaresort)伊豆(izu)高原の庭には、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る場所があるのですが、その場所で、私と彼女が並んで座って、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ながら、はしゃぎ気味に、話していた所、(余程、私と彼女が、楽しそうに見えたのかな)、両親に連れられた、見知らぬ(面識のない)、幼稚園児の(おそらく。。。)、可愛い、マセた女の子が、「ちょっと失礼!」と言って、私達の真ん中に(私達の間に)、強引に割り込んで、座り、私と彼女の顔を交互に眺めながら、楽しそうに微笑みました。その女の子の両親は、私達に、「すみません」と言って、その女の子を自分達の所に、戻そうとしたのですが、私達は、笑いながら、「いいです。いいです」と言って、その女の子の両親は、少し離れた場所に座り、その女の子の両親に頬笑みながら見守れて、私と彼女とその女の子の3人で、しばらくの間、並んで座り、ドクターフィッシュ(doctor fish)に、足の角質を食べさせながら、楽しく会話しました。

私にとって、交際する女性に関して、最も重要な事は、一緒に過ごしていて、私も、相手の女性も、両方、心地が良く楽しく幸せかどうかです。何故ならば、その事には、お互いの価値観が合う等、全ての事が、凝縮されているからです。私の今の彼女で、特に、その事を、強く実感しています。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


以下、基本的に(一部、参考の投稿を、新しい投稿に入れ替えています)、去年の5月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去年の、ゴールデンウィーク(Golden Week)期間中に、彼女と、休日を過ごした時の物です。


以上、前に行った、「去年のGW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父と私の同じ点・違う点→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上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と言う事に関して、私は、昔から、女性に対して(まあ、男性に対してもそうなのですが、特に女性に対して)、何かをして貰ったら、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ありがとう」と相手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来たと言う事もあると思います。

この事は、意識している訳でもなく、昔から、自然と身についていました。

何故かと言うと、「ありがとう」と言う言葉は、母に対する父の口癖で、父は、母に対して、本当に、よく、「ありがとう」と、自然のように言っていた為です(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なので、時間があるからと言うのもあると思いますが、会社員である、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実に、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特に、父の出勤前と、父が会社から早目に帰宅した際に、そんな感じでした。ただし、母は、自由奔放な面が強い女性でありw、「自分がやりたいようにはやらしてもらうわよ」と言った感じでw、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平日は、週1日から3日位、仕事を終えた後、家に早く帰る日がありましたが、それ以外は、ほとんど深夜に帰宅していましたが 、母は、夫が仕事で帰宅が遅い日には、待たずに、さっさと寝てしまうタイプの妻でしたw

父は、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

鶏が先か、卵が先かと言った感じで、母は、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大好物のようで、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う事が嬉しくて(父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言って貰いたくて)、上手い例えが思い浮かびませんが、小ツバメに対して餌を運ぶ親ツバメのように、また、花の周りを飛び回る蝶々のように、父の世話・面倒を見る事を、甲斐甲斐しく行っていました。


私の父は、普通の会社員ですが(ちなみに、父は、今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となっています。また、私の母は、私の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です)、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の、土曜日等に、給料日祝いの夕食として、夕食を、家族(私の母、私、弟)を、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や洋食(yoshoku)(日本で、近代以降、日本人の口に合う様に、(日本人の視点からすれば)改良された、西洋料理)レストランに、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食べに連れて行きました(ちなみに、その際には、私の母方の祖父母は、家で、お留守番と言うか、行きませんでした。また、その際には、私も弟も、毎回、両親に、おもちゃ等を買って貰うのを楽しみにしてい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子供(私、及び、弟)には、基本的には、セミフォーマルの服を着せ、割と高級なステーキ(beef steak)レストランに行く場合には、フォーマルな服を着せました。

また、それとは別に、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その際には、母は、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した。また、それとは、また別に、私の父と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現在に至るまで、毎年、母の誕生日(又は、その付近の日)(父の誕生日は、昔から、それはしないw)と、結婚記念日(又は、その付近の日)に、高級な、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を食べに出掛けており、その際にも、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いつも、とてもお洒落をして(フォーマルな、お洒落な服を着て)、出掛けています(と言うか、今は、実家暮らしではないので、今の状況は、詳しく分かりません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す)。

前述の通り、毎月一回(概ね1年間に12回)、父の給料日の直後あたりの日に、私の父と母は、(おそらく、ステーキ(beef steak)やハンバーグ(hamburger steak)を中心とした食事ではなく、大人向けの食事である)日本料理や西洋料理、中国料理の外食の夕食又は昼食を、(子供(私と弟)を、私の母方の祖父母と共に、家に、お留守番させて)、二人で食べに行ってましたが、その際に、(父は、前述の通り、普段、母に何かをして貰った際に、どんな些細な事でも、口癖のように、素直に、優しい笑顔で、「ありがとう」と母に伝わるように言っていましたが(おそらく、今もそうであると思いますが))、父は、毎回、改めて、母に対して、感謝の気持ちを伝えていたと思います。ちなみに、両親は、その際、基本的に、毎回、父が母に対して買ってあげた花(ブーケ・花束)を家(私の実家)に持ち帰って来ました(この花のエピソードに関しては、私は、父のマメさに敵わないかもと思いますw)。また、おそらく、母は、そうした食事の際、毎回、父の事を褒めたり、おだてたりしていた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父と私の同じ点・違う点」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彼女と彼女の母の仲は、決して上手く行っている訳ではないのですが、私と、彼女の母の仲は、特に悪くも何もありません(彼女の母の、私に対する、人当たりは、良いですと言うか、何故か、不思議と、気に入られてる感すらありますw)。」

すぐ上の「」内の事の詳細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イケメン・美女を惚れさせる人の条件→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ゴールデンウィーク近場穴場お出掛けスポット→
/jp/board/exc_board_8/view/id/2833327/page/9?&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母の日のギフトとして、また既婚者の方は、奧様に対する、日頃の感謝を込めたちょっとしたプレゼントとして、ハーバリウムは、ちょっとした、お勧めです。


以下、「」内。他の方の投稿における少し前(4月10日)の私のレスより。。。

「日頃の感謝を込めて、奧様に花をあげるのも良いでしょう^^ この前、彼女に薔薇の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5,000円台程の物)をあげたのですが、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は、長持ちしますし、世話がいらないですし、いいですよ^^ また、この前(と言ってもある程度前ですが)、彼女とミッドタウン日比谷でデートしていた時(以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の時です)、LEXUS MEETSでハーバリウム(3,500円程の物)を買って、近所の実家の母にあげたのですが、ハーバリウム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ね(今でもLEXUS MEETSに、ハーバリウムが置いてあるかちょっと分かりませんが)。

昨日のお散歩 →
/jp/board/exc_board_8/view/id/276474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ハーバリウムとは、こんな感じの物です→
https://bv-flower.com/SHOP/141355/list.html


ちなみに、上の、「」内の、薔薇のプリザーブドフラワーは、(彼女は、彼女の母親との関係が、それこそ、子供の頃から慢性的に上手く行っていないのですが)、3月頃、彼女が、彼女の母親との関係で、一時的に、落ち込む事があって、その話を、彼女から聴いていた私が、彼女を、元気づける為に、理由と共に、彼女にサプライズでプレゼントした物です(彼女は、とても喜んでくれました)。ちなみに、たまたま、ホワイトデーの時期と重なりましたが、もちろん、ホワイトデーのプレゼントは、また、別に買ってあげました。
 

以上、前に行った、「ゴールデンウィーク近場穴場お出掛けスポット」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ゴールデンウィーク近場穴場お出掛けスポット」に関連して以下の投稿も、参照して下さい。

一昨年のGW(等々力渓谷)→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去年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ミスらないプレゼント選び→
/jp/board/exc_board_8/view/id/2855473/page/6?&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前に投稿で使用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見てみた動画です。

ミスらない【プレゼント選び】の心理学(6月11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xCcCmIxhPLY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す。私は、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です(そのような中、時には、女性に選ぶのを任せて、一人の、休憩・気晴らしも必要ですが)。まあ、私の役割は、私の意見も参考にしてくれれば・私の好みも取り入れてくれたらいいなと思いつつアドバイスしながら、最後は、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の決断の後押しをするだけです。

古い考え方かもしれませんが、自分が稼いだ金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女性が、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男としての自己満足です。


ちなみに、私は、彼女とお出掛けした際に、彼女に、細々とした物を買ってあげるのが好きで、よくそうしています(よく、買ってあげています)。

前述の通り、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が、厳密に言えば、私は、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と買い物に行き、買ってあげる物を、女性と一緒に選んであげる事が好きなのは、私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物を買ってあげて、自分が好きな女性が、笑顔になったり、幸せになったり、より美しくなる姿を見る事は、私の人生にとって幸せな(幸福)な事で、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を、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買ってあげる事は、私の人生の、幸せ(幸福)にとって必要な事ですが、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に、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欲しいと思う物以外の物を買う事は、私にとって、無駄金を使う事であり、その様な事に、金は使いたくないからです。」


많은 남자는 여성을 감동시키는 단지를 모르는 타



적어도, 오늘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지금, 직장(사무소)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왔습니다.지금부터, 집중하고, 약간,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합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근처의, 통근 전철·지하철역과(도쿄도심부의) 나의 직장(사무소)의 근처역은, 지하철로 4역(운임은, 최초구간 운임(168엔( 약 1,680 won)), 우리 집의 현관에서 직장(사무소)의 현관까지(통근 시간은), 30분 정도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오늘의 점심 식사→
/jp/board/exc_board_24/view/id/2929696?&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오늘은, 차로, 출근했습니다.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존·코리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5129?&sfl=membername&stx=nnemon2
용사 요시히코의 모험(여성은 왜 이케멘에 매료되는 것인가)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3876?&sfl=membername&stx=nnemon2
남자는 왜【큰 가슴에 매료되는지】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3781?&sfl=membername&stx=nnemon2
밀크 떡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151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연애로【단】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3416?&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100768?&sfl=membername&stx=nnemon2
신부와 시어머니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150?&sfl=membername&stx=nnemon2
쿠로키 메이사, 자택에서 셀프 메이크 촬영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1216?&sfl=membername&stx=nnemon2
누구라도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진짜 행복하다고는 코레다!)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904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올라가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웃으면 행복해진다!의 허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2100?&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타인을 바꾸는 것은 최대의 스트레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9613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hGGPzfcb0S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타인을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다(타인을 바꾸는 것은 최대의 스트레스).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5월 3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4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 나는, 자신이 절대적으로 올바르다든가 자신은 절대적으로 선이다고 한 일은, 믿고 있지 않습니다.따라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상대도, 자신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할 가능성도 생각하고 있어 어느 쪽이 올바르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단순한, 서로의 가치관의 달라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거기서,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면, 무리하고, 가치관을 소매치기 대려고 하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의 시간과 노력의 낭비이며,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가능한 한, 서로 관계를 가지지 않도록 합시다라고 말하는 것이, 나의, 기본적인 스탠스(자세)입니다.나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업무상에 대해서는, 완전하게 무감정 대응,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관련되지 않게 하고 있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나의 주위에는,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만이 남으므로, 프라이빗(사생활)에 대해서는, 나의 주위에 대하고, 성격이 싫다라고(성격이 싫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은 0이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다행스럽게, 나는, 가족·친척에게도 풍족하고 있고, 가족·친척중에도,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또, 나는, 도쿄도심부의 높은 지대의 단독주택 생활이므로, 거주자는, 서로 개인주의.번거로울 의무적인 근처 교제나 반상회의 교제등도 없습니다(따라서, 근처에서, 이 사람, 성격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란, 관련되지 않는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이하, 위에서 링크를 붙인, 「웃으면 행복해진다!의 허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로, 링크를 붙이고,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포지티브 중독자 충격】웃으면 행복해진다!의 거짓말」에서는, 이하, 「」 안과 같은 일이, 이야기해지고 있습니다.

「즐겁지 않아도, 무리해 웃어도, 인간은, 행복하게는 될 수 없다.소중한 것은, 서로 웃는 인간 관계이다.웃기 때문에 행복해지는 것이 아니라, 함께, 서로 웃거나 든지 , 함께 즐거운 일을 할 수 있는, 그렇게 말하는, 적극적인 관계를 묶고 있는 친구와 보내고 있는 시간이 길었으면, 자연과 많이 웃고, 웃는 빈도도 오르고, 웃고 있는 시간도 길어진다.이렇게 말하는 적극적인 인간 관계가, 우리들의 건강이라든지 인생에 영향을 주고 있다.인간의 인생을, 가장, 좌우하는 것은, 돈이라든지 지위가 아니고, 양호한 인간 관계가, 제일, 인생의 질을 결정한다.결국, 웃음이 소중한 것은, 웃음 자체가 아니고, 모두, 서로 웃거나 라고, 소 서로 빌려주거나 라고 하고, 적극적인 시간을 공유할 수가 있는 인간 관계인 것이다.이것이, 가장, 현저하게 나타나는 것이, 남녀관계이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보고 본 동영상입니다.


【포지티브 중독자 충격】웃으면 행복해진다!의 거짓말(6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EeLFOz6iLjI


이하, 나의 앞의 투고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상술한 대로, 그녀는, 원래, 나와 함께 놀러 가서(놀러 나와 걸고), 나와 보내는 일자체를, 매우 즐겨 주고 있는 느낌입니다라고 하는 것에 관련하고, 나와 그녀는, 둘이서, 자동차를 타고, drive를 하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게, 행복합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이야기해(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옛부터 실제로 이야기가 재미있는지 어떤지는 놓아두고, 실생활에 대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고, (이것은, 상대가 남녀를 불문한 것입니다만), 나는, 웃음의 파장이 맞는 상대라고, 상대를 웃기는 것이 즐겁기 때문에 요설이 됩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이야기와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고 이야기하고 있어 즐겁기 때문에, 그녀가 집에 묵지 않는 날은, 전화로, 시시한 화제나 일상적인 이야기만으로 1시간정도 이야기하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만, 나는, 그러한 그녀와의 전화나 드라이브 데이트중의 차내에서의 그녀와의 회화의 대부분을, 그녀를 웃기는 일로 할애하고 있고,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

지금의 그녀와는 웃음의 파장이 매우 맞으므로, 그녀를 차의 조수석에 실어 달릴 때는, 많은 시간을 그녀를 웃기는 일에 소비하고 있어(그녀는 나의 개크로, 매우 잘 웃어 주는 w 뭐, 나와 그녀, 두 명 밖에 받지 않는, 나와 그녀 두 명만의, 집안 우케의 개그도 많습니다만 w), 나나 그녀도, 잘 웃고, 즐기고 있습니다 w.또, 그녀는 동성이나 이성의 친구의 앞에서는 하 재료라든지 별로 말하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그녀와 둘이서 드라이브 하고 있을 때는, 내가 재촉해 버리고 있는 면이 있다의입니다만 w, 자주(잘) 차내에서 둘이서 하 재료라든가 서로 말해 대 받아 하거나 하고 있는 w(뭐, 그녀는, 나와 보내고 있을 때,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은 있어요가 w, 나와 달리 근본적으로는 머리가 좋습니다만...).

덧붙여서, 나는, 적어도, 나와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는, 여성이 스스로 에이치 관련하 재료를 말하고, 나와 둘이서 받고 즐기는 것은 많이 환영이고, 오히려 그 쪽이 즐겁고 좋습니다.다만, 그 한편에 있고, 나는, 여성이, 아무리 친해졌다고, 자신의 앞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하거나 하는 것은, 매우 싫어하는 타입입니다. 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도, (바캅르적인 행동을 취하는 일도 있습니다만(그것은 나도 마찬가지 w)), 아무리 익숙해져 있다고, (와)과 네, 집안에서 있어도, 나와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트림을 하거나 나와 거실에서 보내고 있을 때에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하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습니다.」


이상, 앞에 간, 「타인을 바꾸는 것은 최대의 스트레스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의 3개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작년의 5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rwRfqLFo7Q


덧붙여서,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으로, DaiGo(멘타리스트)는, 이케멘·미녀가, 그 룩스만으로, 이성을 끌어당길 수가 있는 것은, 최초의 3개월만으로, 다음은, 성격이 중요하게 되어 온다고 한 느낌의 내용의 일을 말합니다.



심리학이 밝히는【장기적으로 인기있는】성격 랭킹(작년의 7월 4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7N2bXMMUig4



잊을 수 없는 남자가 되는&옛 남자친구를 잊는 방법 등(작년의 5월 1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Zh-3uITIdCg


위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한 동영상, 「외형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 심리학~미녀와 야수 커플이 성립되는 조건」에 관해서, 친구 관계로부터 연애 관계에 이르는 방법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디즈니랜드에서 1만엔 다 사용할 때까지 돌아갈 수 있는 기다릴 수 있는!타 →
/jp/board/exc_board_8/view/id/3074018/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이 되고 나서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외관 레벨이 위의 상대와 교제하는【심리학적 전략】이란(2월 2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wg1TBItbA40


위의 동영상에 관련하고, 아래에서 링크를 붙이고 있는, 「여자교·공학 차이(예외편 2)(필요한 것은 조금의 자신)」(이)라고 하는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20대의 처음까지는, 실연령보다 위로 보여져 20대의 후반무렵부터는, 실연령보다, 깔볼 수 있게 되어, 그것이, 지금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도, (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인지도 모릅니다(뭐,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IQ가 높은 일은, 연령의 비율의 젊음에도 관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 일에 관해서는, 나는, 이하의 동영상의 이야기로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개】학교에 가야할 것인가 아닌가, 과학의 결론은(작년의 9월 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s2O83TMyKaA


덧붙여서, 나는, 개에 대해 관심이 없고, 완전히, 자세하지는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5월 25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야마모토미월 숩핀을 첫피로외(혼다날개&야마모토미월 추가)→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가슴은 크지 않습니다만, 아마, 본인은, 옛부터, 교살하라고 엉덩이의 형태에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w」

「 나는, 스프린터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이하의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의 이야기와 관계가 있다 의 것인지 없는 것인지 모릅니다만, 나는, 어릴 적(초등 학생의 무렵)까지는, 발이 빠르고, 체육의 수업이나 운동회에서, 대활약하고 있었던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나의 어머니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일본 효고현 타케노바닷가 해안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64499?&sfl=membername&stx=nnemon2

내가, 초등 학생의 무렵의,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의 이야기의 에피소드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3 오미인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3067245/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사모님으로부터 받을 수 있으면 충분하겠지요 w 투고로 쓰고 있습니다만, 아마, 초등 학생의 무렵의 여자 아이는, 상대적으로 그렇게 깊게 생각하지 말고 사내 아이에게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렛을 건네주어 버리는 년경이라고 말하는 것도 있고, 내가 인생중에서,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의리 초콜릿이 아니고, 나를 위한( 나 전용의), 개별의 초콜릿)을, 제일 많이 받고 있던 것은, 초등학교 중학년부터 초등학교 고학년의 무렵으로, 발렌타인데이의 시기에는, 부모에게, 농담으로, 자주(잘) 초콜릿가게를 여는 것이 좋다든가, 초콜릿 회사를 경영 할 수 있는 것은 아닌가 등이라든지들인가 깨지고 있었습니다만 w, (초콜릿을 준 것은 고마웠습니다만), 화이트 데이의 답례는, 초콜릿을 준 여자들에게 캔디를 중심으로 한 과자를 평등하게 차별하는 무사히 같은 물건으로 답례하고 있었습니다만, 뭐, 돈도 들고(아이의 금액 기준으로, 또, 물론 아이이므로 부모가 모두 내 주었습니다만), 정직하게 말하고(본심을 말하면), 봉투 채우기라든지, 어머니에게 수전``라고 받고 있었습니다만, 귀찮음, 귀찮았습니다 w 이것도 투고에 쓰고 있습니다만,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만(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기분적으로는, 발렌타인데이의 초콜릿은,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받을 수 있으면 충분합니다.」


이하, 금년의 2월 17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상냥한·유머·배려→
/jp/board/exc_board_8/view/id/3005832/page/8?&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지금의 그녀는, 무엇보다도, 그녀의 내면(그녀의 성격·인간성·함께 있을 때의 편안함·이야기의 궁합·가치관의 궁합등 )이, 제일 좋아합니다.」


금년의, 그녀로부터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은, 2월 14일의 밤, 그녀에게 받았습니다만(금년의, 그녀로부터의 발렌타인데이(Valentine‘s Day)의, 초콜릿(chocolate)은, 또, 후일, 올라갈 예정입니다), 발렌타인데이(Valentine‘sDay)의, 초콜릿(chocolate)과 함께, 그녀로부터, 약간의 편지를 받았습니다만, 그 편지에는, 그녀는, 내가 좋아하는 곳이, 많이 있다가, 그 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3를 선택한다고 하면, 상냥한·유머·배려라고 한 내용의 일이 쓰여져 있었습니다.


나는, 이 일에 관해서, 이하의 2개의 이유에 의해, 매우 기뻤습니다.


우선 첫째의 이유는, 유머는, 그녀보다, 제 쪽이 능숙하다고 생각합니다만 w(그녀에게 이것을 말하면, 농담으로 그녀에게 혼나 버릴지도 모릅니다만 w), 그녀에게는, 훌륭한 곳이, 많이 있어요가, ( 나는, (그녀의, 많은 훌륭한 곳안에서) 나의 제일 좋아하는 2가 상냥함과 배려라고 하는 것을 그녀에게 말한 일이 없었습니다만), 그녀의, 많은 훌륭한 곳안에서, 나의, 제일 좋아하는 2가, 상냥함과 배려였기 때문입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둘째의 이유에 관해서는, 이 투고의 첫머리에서 링크를 붙이고 있는 투고의 하나, 「연애로【단】라는 말을 사용하는 이유외」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엄청 여자 성을 만족 당하는 선물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02876?&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옛부터(학생의 무렵부터), 상대의 여성들(물론, 나의 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에게, 자주(잘), 어째서 자신의 제일 기분이 좋은 장소(스포트)를 아는지 신기하다라고 말해져 왔습니다만, 그렇다면 몸의 반응을 보면서·느끼면서 손대고 있으면, 안다!w

덧붙여서, 나는, 중 2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현지의 같은 중학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교제해, 그 여자와 서로 첫체험은, 중 3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녀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방에서 끝마쳤습니다만, 그 전에도, 방과후나 휴일에, 각각의 친가의 자신들의 방에서, 잘 노닥 거리고 있었던 w(부모가 재택안도, 방의 도어를 닫아 w).」

바로 아래에서 링크를 붙여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 「많은 남자는 실은 여성을 감동시키는 단지를 전혀 모르는 일이 있지 말아라 라고 생각한 이야기&대책에 대해」는, 바로 위의 「」 안의 이야기는 아닌 것인지 w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라벤더의 향기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많은 남자는 실은 여성을 감동시키는 단지를 전혀 모르는 일이 있지 말아라 라고 생각한 이야기&대책에 대해(어제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AIqWTvtAwv0



이하, 「」 안.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작년의 GW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작년의 GW기간중의 그녀와의 데이트의 이야기입니다.

(카사이 임해(kasairinkai)) 「공원의, 조용한 나무 그늘에, 깔개를 깔고, 2명이서 뒹굴면서, 한가롭게 1시간정도, 즐겁게 회화를 하면서 보냈습니다.기후·기온도, 세간 좋게, 어쩐지, 카루이자와(karuizwa)의 별장지의 별장의 뜰의 나무들아래에서, 깔개를 깔고, 한가롭게 보내고 있는 것 같다와 2명이서 이야기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 나가노(nagano) 현의 고원 피서지에 있는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만...)(은)는, 경치가 자주(잘)(창등으로부터의 경치가 자주(잘).특히, 2층의 침실(bedroom)의 창은, 넓게 열게 되어 있어 산들의 전망이 깨끗이 보입니다)), 거기서 보내고 있는 것만으로 쾌적합니다만(뭐, 나가노(nagano) 현의, 나의 별장에 체제중은, 주변의 숲을 하이킹(hiking)·산책하거나 주변을 drive 하거나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나가는 것이, 많습니다만...), 나 나가노(nagano) 현의 별장의 뜰은, 깔개를 깔고, 뜰의 나무들의 나무 그늘에서, 뒹굴면서, 한가롭게 보낸다고 한 느낌의 뜰이 아닙니다.」

바로 위의 「」 안의, 그녀와 공원의, 조용한 나무 그늘에, 깔개를 깔고, 2명이서 뒹굴면서, 한가롭게 1시간정도, 즐겁게 회화를 하면서 보내고 있었을 때에, 그녀에게, 매우 귀여운, 자필의, 약간의 편지를 받았습니다.그 편지안에는, 일전에, (그녀가 우리 집에 묵지 않는 날에), 내가,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하고 있었을 때에, 령화의 화제 중(안)에서, 내가, 그녀에게, 「령화의 시대가 되어도, 앞으로도, 쭉, 오래도록, 잘 부탁합니다」라고 한 느낌의 말을 말한(삼가 이만 줄입니다 기다린, 경어의 말투인 것은, 나의 개그 w), 그 말이, 매우 기뻤다고 말한 일이 쓰여져 있었습니다.그, 그녀의 귀여운 편지는, 물론, 소중히, 우리 집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이하, 앞에 간(4월 30일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작년의 GW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62281/page/5?&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즈 반도 여행(투고의 기회를 잃고 있던 것) 2→
/jp/board/exc_board_16/view/id/2858990/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 때, 저희들은, 이 온천 리조트(resort) 호텔에서, 당구(billiards), 가라오케(karaoke box), 탁구, 다트(darts) 등을 즐겼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대학시절을 중심으로 한 젊은 무렵에, 자주(잘) 당구(billiards)를 하고 있어 당구(billiards)는, 있다 정도, 능숙합니다.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란, 너무 당구(billiards)를 하는 일은 없습니다만, 이 때는, 그녀에게, 당구(billiards)를 가르치면서, 둘이서, 와글와글과 즐겁게, 당구(billiards)를 즐겼습니다.

당구(billiards)는, 대학시절, 이하의 투고로 쓴, 대학생 당시의 외모는, 젊은 무렵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를 야위게 한 느낌으로(그 친구는, 지금도 야위고 있습니다만, 젊은 무렵은, 매우 야위고 있었습니다), 얼굴은, 젊은 무렵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카와이 가몬(고!w)를 더하고 2로 나눈 것 같은 얼굴을 한, 이케멘의, 대학시절의(동갑· 동학년의) 친구와 2명으로, 매우, 잘 하고 있었습니다.

여자교·공학 차이(예외편 2)(필요한 것은 조금의 자신)→
/jp/board/exc_board_8/view/id/300813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덧붙여서, 나는, 대학시절 1년간, 미국의 대학에 유학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에, 당구(billiards)의 수업을 들었습니다만, 그 때에, 클래스에서, 금발로, 장신으로(신장 170 cm위로), 슬렌더의(조차 와 야윈), 백인계의 미국인의, 나와 동년대의(당시 , 20세부터 21세 정도의), 그 대학의 대학생의 미인의 여자 아이와 사이가 좋아져( 나는, 그 여자 아이와 별로, 남녀의 관계가 될 생각은 없고, 그 여자 아이와 친하게 지내고 있던 것은, 그, 당구(billiards)의 클래스내에서만, 그 여자 아이와 들뜬 것 같은 이야기는 아무것도 없습니다만), 그, 당구(billiards)의 클래스에서는, 언제나 2명으로, 사이 좋고, 웃으면서, 당구(billiards)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당구(billiards)의 클래스의 강사는, 몸집이 작고(신장은, 그 여자 아이보다 낮고 170 cm 없는 정도였다고 생각합니다) 야위고 안경을 쓴 매니어 공부벌레계의, 중화계의 것(아마 홍콩계일까)한, 이민 또는 유학생의 그 대학의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의, 남성의 아르바이트 강사로(아마), (상술한 대로, 나는 , 당구(billiards)는, 있다 정도, 능숙합니다만, 물론, 그 남성은, 대학의 당구(billiards)의 클래스의 강사를 맡는 정도이므로, 나보다, 당구(billiards)는, 능숙했어입니다만), 저희들( 나와 그 여자 아이의 사이의 좋은 점)에게 질투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교실에서, 언제나, 저희들( 나와 그 여자 아이)에게, 무뚝뚝하고 건방진 태도로 있고, 자주(잘), 그 여자 아이와 그 남성에게 대해서, 아이트 느낌이 나쁘지요라고 이야기하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탁구도, 그저 능숙합니다.뭐, 여성과 탁구로 놀 때는, (이따금, 장난치고(장난쳐 합 있어 중(안)에서), 진심으로, 스매쉬를 결정할 때도 있습니다만 w), 여성의 탁구의 능숙함의 레벨에 맞추고, 가능한 한, 랠리가 계속 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하, 「」 안.전에 투고로 쓴, 이 때의, 닥터 피쉬(doctor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여 노는 장소에서의, 에피소드입니다.

「이하, 2018년의 6월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세간, 작년의 이맘때, 그녀와 안다리조트(andaresort) 이즈(izu) 고원이라고 말하는, 젊은 couple에도 인기가 높은, 이즈(izu) 고원(동경권 주변의, 인기 보양지의 한 개)의 생각보다는 적당한 가격의, 대중적인, 온천 리조트(resort) 호텔에 숙박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안다리조트(andaresort) 이즈(izu) 고원의 뜰에는, 닥터 피쉬(doctor 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이는 장소가 있다의입니다만, 그 자리소에서, 나와 그녀가 나란히 앉고, 닥터 피쉬(doctor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이면서, 까불며 떠들어 기색에, 이야기하고 있던 곳, (여정, 나와 그녀가, 즐거운 듯이 보였던가), 부모님 에 이끌린, 낯선(안면이 없다), 유치원아의(아마...), 귀여운, 마세여자 아이가, 「조금 실례!」라고 하고, 저희들의 한가운데에(저희들의 사이에), 억지로 끼어들고, 앉아, 나와 그녀의 얼굴을 교대로 바라보면서, 즐거운 듯이 미소지었습니다.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은, 저희들에게, 「미안합니다」라고 하고, 그 여자 아이를 자신들 곳에, 되돌리려고 했습니다만, 저희들은, 웃으면서, 「좋습니다.좋습니다」라고 하고,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은, 조금 멀어진 장소에 앉아,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에게 미소지으면서 지켜볼 수 있고, 나와 그녀와 그 여자 아이의 3명으로, 당분간의 사이, 나란히 앉아, 닥터 피쉬(doctorfish)에, 다리의 각질을 먹이면서, 즐겁게 회화했습니다.

나에게 있어서, 교제하는 여성에 관해서, 가장 중요한 일은, 함께 보내고 있고, 나도, 상대의 여성도, 양쪽 모두, 마음이 자주(잘) 즐겁게 행복할지입니다.왜냐하면 , 그 일에는, 서로의 가치관이 맞는 등 , 모든 일이, 응축되어 있기 때문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로, 특히, 그 일을, 강하게 실감하고 있습니다.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참고의 투고를, 새로운 투고로 바꾸어 넣고 있습니다), 작년의 5월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 작년의, 골든 위크(GoldenWeek) 기간중에, 그녀와 휴일을 보냈을 때의 물건입니다.


이상, 앞에 간, 「작년의 GW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아버지와 나의 같은 점·다른 점→
/jp/board/exc_board_8/view/id/3074640/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위에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하는 일에 관해서, 나는, 옛부터, 여성에 대해서(뭐, 남성에 대해서도 그렇습니다만, 특히 여성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해 받으면,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고마워요」라고 상대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해 왔다고 하는 일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일은,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옛부터, 자연과 몸에 붙어 있었습니다.

왜일까라고 말하면, 「고마워요」라고 하는 말은, 어머니에 대한 아버지의 말버릇으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해서, 정말로, 자주(잘), 「고마워요」라고, 자연과 같이 말한 때문입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이므로, 시간이 있다로부터라고 말하는 것도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회사원인,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실로,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키).특히, 아버지의 출근전과 아버지가 회사로부터 빨리 귀가했을 때에, 그런 느낌이었습니다.다만, 어머니는, 자유분방한 면이 강한 여성이며 w, 「자신이 하고 싶게는이든지 받아요」라고 한 느낌으로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평일은, 주 1일부터 3일 정도, 일을 끝낸 후, 집에 빨리 돌아가는 날이 있었습니다만, 그 이외는, 거의 심야에 귀가하고 있었습니다만 , 어머니는, 남편이 일로 귀가가 늦은 날에는, 기다리지 않고 , 빨리 자 버리는 타입의 아내였습니다 w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

닭이 앞인가, 알이 앞일까하고 말한 느낌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매우 좋아하는 같고, 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는 것이 기쁘고(아버지에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해 받고 싶어서), 능숙한 비유가 생각해 떠오르지 않습니다만, 소제비에 대해서 먹이를 옮기는 친제비와 같이, 또, 꽃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같이, 아버지의 도움·돌보는 일을, 카이 카이 까는 가고 있었습니다.


나의 아버지는, 보통 회사원입니다만(덧붙여서, 아버지는, 지금은,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있습니다.또,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입니다),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의, 토요일등에, 월급날 축하의 저녁 식사로서 저녁 식사를, 가족( 나의 모, 나, 남동생)을, 스테이크(beefsteak) 레스토랑이나 양식(yoshoku)(일본에서, 근대 이후, 일본인이 입맛에 맞는 것처럼, (일본인의 시점으로부터 하면) 개량된, 서양 요리) 레스토랑에,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 steak)를 먹어에 데리고 갔습니다(덧붙여서, 그 때에는, 나의 외가의 조부모는, 집에서, 집보기라고 말하는지, 가지 않았습니다.또, 그 때에는, 나나 남동생도, 매회, 부모님에게, 장난감등을 사 받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아이( 나, 및, 남동생)에게는, 기본적으로는, 준정식의 옷을 입혀 생각보다는 고급 스테이크(beef steak) 레스토랑에 가는 경우에는, 포멀한 옷을 입혔습니다.

또, 그것과는 별도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가고 있었습니다.그 때에는, 어머니는,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었습니다.또, 그것이란, 또 별로,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매년, 어머니의 생일(또는, 그 부근의 날)(아버지의 생일은, 옛부터, 그것은 하지 않는 w)와 결혼기념일(또는, 그 부근의 날)에, 고급,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을 먹어에 나가고 있어 그 때에도,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언제나, 매우 멋을 부리고(포멀한, 세련된 옷을 입고),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지금은, 친가 생활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의 상황은, 자세하게 모릅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습니다).

상술한 대로, 매월 1회(대체로 1년간에 12회), 아버지의 월급날의 직후 쯤의 날에,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마, 스테이크(beef steak)나 햄버거(hamburgersteak)를 중심으로 한 식사가 아니고, 어른용의 식사이다) 일본 요리나 서양 요리, 중국 요리의 외식의 저녁 식사 또는 점심 식사를, (아이( 나와 남동생)를, 나의 외가의 조부모와 함께, 집에, 집보기시키고), 둘이서 먹으러 갔었습니다만, 그 때에, (아버지는, 상술한 대로, 평상시, 어머니에게 무엇인가를 해 받았을 때에, 어떤 사소한 일에서도, 말버릇과 같이, 솔직하게, 상냥한 웃는 얼굴로, 「고마워요」라고 어머니에게 전해지도록(듯이) 말했습니다만 (아마, 지금도 그렇다라고 생각합니다만)), 아버지는, 매회, 재차, 어머니에 대해서, 감사의 기분을 전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부모님은, 그 때, 기본적으로, 매회, 아버지가 어머니에 대해서 사 준 꽃(부케·꽃다발)을 집( 나의 친가)에 가지고 돌아가 왔습니다(이 꽃의 에피소드에 관해서는, 나는, 아버지의 부지런함에 이길 수 없을지도라고 생각하는 w).또, 아마, 어머니는, 그러한 식사때, 매회, 아버지의 일을 칭찬하거나 치켜세우거나 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아버지와 나의 같은 점·다른 점」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그녀와 그녀의 어머니의 사이는, 결코 능숙하게 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나와 그융`다음후 어머니의 사이는, 특히 나쁘지도 아무것도 없습니다(그녀의 어머니의, 나에 대한, 인당은, 좋습니다라고 말하는지, 왜일까, 신기하다와 마음에 들고 있는 감조차 있어요 w).」

바로 위의 「」 안의 일의 자세한 것은,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케멘·미녀를 반하게 하는 사람의 조건→
/jp/board/exc_board_8/view/id/3018373/page/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골든 위크 치카바 명당나가 스포트→
/jp/board/exc_board_8/view/id/2833327/page/9?&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어머니의 날의 기프트로서 또 기혼자는, 오 님에 대한, 평소의 감사를 담은 약간의 선물로서 하-바륨은, 약간의, 추천입니다.


이하, 「」 안.다른 분의 투고에 있어서의 조금 전(4월 10일)의 나의 레스보다...

「평소의 감사를 담고, 오 님에 꽃을 주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일전에, 그녀에게 장미의 프리자브드후라워(5,000엔대 정도의 물건)을 주었습니다만, 프리자브드후라워는, 오래 가고, 도움이 필요 없으며, 좋아요^^ 또, 일전에(라고 말해도 있다 정도전입니다만), 그녀와 미드타운 히비야에서 데이트 하고 있었을 때(이하로 링크를 붙인 투고때입니다), LEXUS MEETS로 하-바륨(3,500엔 정도의 물건)을 사고, 근처의 친가의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만, 하-바륨도 좋을지도 모르겠네요(지금도 LEXUS MEETS에, 하-바륨이 놓여져 있을까 잘 모릅니다만).

어제의 산책 →
/jp/board/exc_board_8/view/id/276474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하-바륨이란, 이런 느낌의 물건입니다→
https://bv-flower.com/SHOP/141355/list.html


덧붙여서, 위의, 「」 안의, 장미의 프리자브드후라워는, (그녀는, 그녀의 모친과의 관계가, 그야말로, 어릴 적부터 만성적으로 능숙하게 가서 않습니다만), 3월 무렵, 그녀가, 그녀의 모친과의 관계로, 일시적으로, 침체하는 것이 있고, 그 이야기를, 그녀로부터 듣고 있던 내가, 그녀를, 기운을 북돋우기 위해, 이유와 함께, 그녀에게 써프라이즈로 선물 한 것입니다(그녀는, 매우 기뻐해 주었습니다).덧붙여서, 우연히, 화이트 데이의 시기와 겹쳤습니다만, 물론, 화이트 데이의 선물은, 또, 따로 사 주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골든 위크 치카바 명당나가 스포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골든 위크 치카바 명당나가 스포트」에 관련해 이하의 투고도, 참조해 주세요.

재작년의 GW(도도로키 계곡)→
/jp/board/exc_board_8/view/id/3063110/page/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작년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미스등 없는 선물 선택→
/jp/board/exc_board_8/view/id/2855473/page/6?&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전에 투고로 사용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본 동영상입니다.

미스등 없는【선물 선택】의 심리학(6월 11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xCcCmIxhPLY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합니다.나는, 여성과 쇼핑하러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그러한 안, 가끔 , 여성으로 선택하는 것을 맡기고, 한 명의, 휴식·기분 전환도 필요합니다만).뭐, 나의 역할은, 나의 의견도 참고로 해 준다면· 나의 취향도 도입해 주면 좋다고 생각하면서 어드바이스 하면서, 최후는, 여성을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의 결단의 지지를 할 뿐입니다.

낡은 생각일지도 모릅니다만, 자신이 번 돈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 여성이, 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남자로서의 자기만족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그녀와 나갔을 때에 , 그녀에게, 세들로 한 것을 사 주는 것을 좋아하고, 자주(잘) 그렇게 해서 있습니다(자주(잘), 사 주고 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는 것이 좋아합니다만, 엄밀하게 말하면, 나는,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과 쇼핑 에 가, 사 주는 것을, 여성과 함께 선택해 주는 것이 좋아하는 것은, 내가,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물건을 사 주고,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이, 웃는 얼굴이 되거나 행복해지거나보다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는 일은, 나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한(행복)일로,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을,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사 주는 일은, 나의 인생의, 행복(행복)에 있어서 필요한 일입니다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에게,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갖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 이외의 물건을 사는 일은, 나에게 있어서, 보람 없는 돈을 사용하는 일이며, 그 님일에, 돈은 사용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TOTAL: 26651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6651 今日夕方はおいしく作りましたね ^^ 린시즈 07-06 9 0
26650 アルペンホルンの演奏他 nnemon2 07-06 8 0
26649 雨、雨、雨、雨、雨 ・・ (2) のらくろ 07-06 47 0
26648 放射能倭人の煩わしい発狂は困難な zeus112p 07-06 192 0
26647 死ぬほど楽しみニダ (4) Dartagnan 07-06 71 0
26646 ○○力が異常に高い40代男性は他 (2) nnemon2 07-05 750 0
26645 湯けむり (4) のらくろ 07-05 122 0
26644 韓国の10代の91%が日本を大嫌い JAPAV57 07-05 726 0
26643 武田真治が結婚他 (1) nnemon2 07-04 51 0
26642 バッグ他 nnemon2 07-04 42 0
26641 抜け出せば人生変わる思い込み【バイアス】他 nnemon2 07-03 50 0
26640 女性管理職 (4) Dartagnan 07-03 139 0
26639 韓国の螺午漆器 야성록 07-02 51 0
26638 人生余裕無いなあ (6) Dartagnan 07-01 1255 0
26637 出産ラッシュ (5) のらくろ 07-01 209 1
26636 久しぶりの飲み会 (15) かすもち 07-01 1258 17
26635 1972年頃の渋谷の動画/初体験は遺伝で決まる他 (1) nnemon2 07-01 80 0
26634 多くの男は女性を感動させるツボをわかっていない他 (1) nnemon2 06-30 84 0
26633 新しい日常 (10) Dartagnan 06-30 190 0
26632 . kimuraz 06-30 5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