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活/文化


少なくとも、今日・明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動画は、借り物。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当時、私は、まだ小学生でしたが、将来(中学生・高校生になったら)、「きまぐれオレンジロード(Kimagure Orange Road)」の、主要な登場人物の一人である、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黒髪(黒い髪)で、髪が、比較的、長い方の女性)のような、女性を、彼女にしたい(鮎川 まどか(ayukawa madoka)のような女性に惚れられたい)と思ってましたw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ちなみに、サックスという共通点に関して、私が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詳しくは「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を参照)の事を好きになった事は、上記の事と、ほんの少しは関係ある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J-pop:子供の頃等に印象に残っているアニメのテーマ曲 →
/jp/board/exc_board_8/view/id/2566302/page/22?&sfl=membername&stx=jlemon
セイラームーン/ルパン三世(生活文化とアニメ)→
/jp/board/exc_board_19/view/id/2831702?&sfl=membername&stx=nnemon


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によると、人は、半分は、遺伝(生まれつき)で決まってしまい、残りの半分が、周囲の人々等、周りの環境によって決まるそうです。


以下、前にkjで、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の動画は、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の夜、仕事から我が家に帰って来て見てみた動画です。

生まれつきで人生はどこまで決まるか(去年の12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CONzz8HKP-Y


上の動画は、長い動画なので(見なくて良いです)、上の動画の話の要旨を、以下の「」内に書いて置きました。

以下、「」内。上の動画の話の要旨。

「人間は、遺伝で半分くらい決まる。

遺伝で決まる意外な物に読書スピードがある。読書スピードは遺伝で一番変わる。

読書スキルは、かなりのレベルで遺伝子で分かる。

幼稚園児の読書スピード等を計って追跡調査をして、分かった事は、例えば、言語能力とか文字とか単語を認識する能力と言うのは、遺伝の要素が三分の一もあった。

ボキャブラリーの理解度、例えば、複数の単語の意味とかを理解する能力は、遺伝が半分、環境が半分であった。

読書のスピードは75%が遺伝で決まる。

童貞も、かなり多くの部分で遺伝子で決まる。童貞卒業年齢の25%は遺伝子で、残りの75%が環境で決まる。初体験の時期を左右する遺伝子が38個も見つかった。この遺伝子は、リスクを取ったりだとか、簡単に言うと年齢が低い状態でリスクを好むと言う性格を作る為の遺伝子。リスクを取れて、年をとらなくても、自信満々に、自分が知識がなくても行動が出来るという遺伝子。この遺伝子が発現していると、マセていて、リスクが取れる訳であるので、童貞を卒業する年齢が早いという事(行ったれ、行ったれと言った感じで行く)。環境に関しては、周りの友達とか、共学に通っているか、男子校に通っているか等で、決まると言う事が結構ある。

この話を聞いた時に25%は遺伝子で決まるから、(童貞卒業年齢が遅くても)俺は悪くないなと思ってもいいし、逆に、75%は環境で決まるから、環境を変えたりだとか、そう言う、遊んでいる友達とか、モテる友達と付き合えば良い。

遺伝子で25%と聞いて、少ないなと思う人もいるかもしれないが、これは、結構な数字で、科学的に言うと、不安症の人、怖がりで、心配ばかりする人だとか、物事を気にし過ぎたりする不安症な人等は、25%が遺伝で決まる。人間の性格の大きい部分、不安を感じ易いだとか、そう言った部分を決めているのと同じ位のレベルで、童貞卒業年齢が決まる。と言われたら、不安を抱え易い人に、お前、ちょっとポジティブに行けよだとか、お前は、出来る、出来ると言っても出来ないのと同じと言う事。童貞卒業したいと悩んでいる人の横に行って、お前は、出来る、出来ると言っても出来ないのと同じ事。

もっと悲しい話もあり、幸せも、半分は遺伝子で決まる。性格とかも半分は遺伝子で決まる。遺伝子で身の回りに起こる事が決まるはずないじゃん、幸せな事が起きたりだとかと思うかもしれないが、ところが、それが違って、幸せと感じられるかどうかというのが遺伝子で決まる。即ち、受け取り手の問題で、同じ事があっても、それが幸せと感じられるかどうかというのが遺伝子で決まっている。即ち、楽しい事があっても、ちょっとした事で、ああ良かったな、俺は、幸せだなと思える人もいれば、例えば、楽しい事があって、彼氏からプレゼントを貰ったとしても、友達が、彼氏から、誕生日に、ルイヴィトンのバッグをプレゼントされたと聞いたら、私の彼氏は大した物をくれないから、私は、愛されていないんだ等と言う面倒臭い女の子とかいるが、それは、何でかと言うと、受け手の問題だからである。同じ幸せに対して、どれ位、満足するかと言う事が、実は、半分は、遺伝子で決まり、40%は、環境で決まり、10%は、自分の行動とか自分が受ける待遇によって決まる。逆に言えば、50%は、遺伝で決まっているが、残りの50%は、自分の行動とか選択で変える事が出来る。美味しいレストランに行っても、文句しか言えない人もいる。そう言って文句を言う事で、優越感に浸って、幸せになるという考え方もあるかもしれないが、そう言う事ばかりをしている人は、長期的に見たら、周りから人がいなくなり、多くの人は、基本的には、周りに充実した人間関係がなければ、寿命が15年縮まったりするので、結局、貧乏クジを引く事になる。他人の粗探しをすると、ネガティブな物に反応する神経が太くなって行き、それが、自分の、実生活だとか、自分の家族とか自分の人生に向く事になる。週刊誌の記者等で、他人の粗探しをする事によって(他人の醜聞を漁って)金を稼いでいる人達は、短期的には幸せというよりか自分のプライドは満足させる事が出来るかもしれないが(それは意味がなく)、最終的には、それが(他人の粗探しをした批判の目が)、自分自身の人生や自分の家族とかに向く事になり、そうした人々が、死ぬ時に見る走馬燈は、自分の人生の後悔だけが再生される事になり地獄となる。

新しい事に、チャレンジする開放性は、45%が遺伝で決まる。

真面目にコツコツやる誠実性は、38%が遺伝で決まる。

外向性(社会性)は、49%(約半分)が遺伝で決まる。

協調性は、35%が遺伝で決まる。

神経性的傾向(不安の感じ易さ・メンタルの弱さ)は、41%が遺伝で決まる。

だいたい、総じて、性格の50%は、遺伝で決まる。

根本的な自分の性格を変える事は無理。自分の元々の性格を活かす方向性で人生を考える(組み立てる)方が良い。

政治的な態度も、遺伝で決まる。保守的な傾向・右翼的な傾向も、50%から60%くらい遺伝する。保守的な傾向は、45%から60%が遺伝で、右翼的な傾向は、50%から64%が遺伝で決まる。具体的に保守的遺伝子とか右翼遺伝子とかがある訳ではなく、保守的遺伝子とは、ネガティブな要素に反応し易い遺伝子を持つ人は(そうした人は、例えば不安を感じ易いので)、違う事をやる事が怖いので保守的になると言う事。

職業の好き嫌いとか(どの様な職業を好むのか)とは、36%が遺伝。

統合失調症は、80%が遺伝。

鬱病は、37%が遺伝。

不安傾向は、28%が遺伝。

アルコール中毒は、60%が遺伝。」

ちなみに、私と私の2歳年下の弟は、幼い頃から、二人ともおじさん(中年)となった現在まで、ずっと、お互いに、○○(○○は下の名前の最初の2文字)君と呼んでいますw 私は、生まれてから、一度も、弟に、お兄ちゃんとか兄貴とか呼ばれた事がありませんw 性格に関しては、昔から、弟は、保守的で慎重(悪く言えば臆病)・堅実で、私は冒険家気質で性格に大胆な面がありますw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弟とは、昔から(幼い頃から)、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適度な距離感の、個人主義と言った感じで、仲が良いです(弟と激しい喧嘩なんて、生まれてから、一度もした事がありません)。

私と弟は、お互いの女性関係に関しても、(互いに気を遣って無関心をよそおうと言う事も含めて)互いに無関心・不干渉主義でした。それでも、私は、少なくとも、私の弟の歴代の彼女の顔くらいは知っていますw 一方、弟は、(弟に比べて不真面目であった)私の、女性関係の全貌は、二人とも実家暮らしであった時に限定しても、全く掴めていないと思いますw」


「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中学2年生の後半(14歳の時)で、相手は地元の同じ中学校に通っていた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で、それまで、「目と目で通じあう」(工藤静香の歌とは全く関係ないですw まあ、私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始めた時期と似たような年のヒット曲ではありますがw)と言った感じで、お互いに両想いであるのは分かっていて、私が誘った初めてのデートの際に、私が、「付き合っちゃおうか!」と言い、相手が、それに対して快諾した事で、交際がスタートしました。私は、童貞は、その初めて交際した女の子と中学3年生の時(二人共14歳の時)に、その女の子の両親が留守中に、その女の子の実家のその女の子の部屋で、失いました(その女の子も初めてでした)。

ちなみに、私の弟は、私に比べれば、女性に対して、奥手で、中学の頃、何人かの、女の子に、アプローチされたり・告白された事があったようですが、何れも、弟のタイプの女の子ではなかったらしく、弟が初めて、女性と交際したのは、高校1年生の時で、弟は童貞も、おそらく、高校1年生の時、失っている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家デートの過ごし方→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とい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男の声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2?&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以下で紹介する2つ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いう物です。

「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コンプレックス解消の心理学〜フツーの見た目で美男美女を打倒する戦略(1月25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cSJNANrBR00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上の動画の話に関連付けられるのかなという物。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以下、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です。

ワンナイト・ワンショットの成功率を高める方法(2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h9PN45gWxhI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上位1%未満の女性と交際す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私の投稿文より。。。

「最近、you tube動画を見てkjの投稿で紹介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のですが、今まで生きて来た中における、自分の女性関係における、何気ない(本能的な)行動・経験が、心理学や女性への恋愛等に関するインタビュー等によって裏付けされる事を、楽しんじゃってる感じですw」



最近、you tube動画で人の話の動画を見て、kjで紹介するのがマイブームになっている関係で、有象無象の人の話の動画が、you tubeで、出て来る様になったのですがw、以下2つの動画の作成者の動画も、そうした物の一つ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及び、その関連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初めて見ました。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今後、何かの機会でもない限り、もう見ないと思います。




動画は、借り物。【圧倒的にモテる】上位1%の男になる方法。2月17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動画は借り物。【モテる習慣】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2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ちなみに、私は、女性にモテる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幸いな事に、私のような駄目人間でも、何故だか不思議と、優しい女性達は、昔から(幼稚園児位の頃から)、私の事を、よく構ってくれて、今まで女性達にはたくさん幸せにして貰って来ました。

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1番目の話の、声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以下、参考の投稿。

男の声の話→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sfl=membername&stx=nnemon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2番目の話の、目線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に関連して、私は、幼い頃に、母に、(母の)目を見て話しなさいと言われていましたし、女性と話す時は、ちゃんと目を見て話してあげると喜ぶという事は、幼稚園児の頃から、自然と(本能的と言った感じで)、分かっていて、実行して来た感じです。」


「猫の瞳の瞳孔の開く瞬間。ところで、女性の瞳の瞳孔も、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自分が好きな男性と目が合うとこうなりますw(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ないですがw) まあ、交際している女性(今の彼女を含む)が、私と会っている時は、瞳孔が開きっぱなしだと思うのでw、割と気付き難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が(前述の通り、まあ、別に、普段、意識して、ああ瞳孔が大きくなっているなとか思いながら、女性の目を見て話している訳ではありませんw)、例えば、デート等で、レストラン等で、女性と二人きりで食事をしている際に、私と話し始める時に、女性の瞳孔がこうなりますw もう少し、分かり易い例だと、古い、私が学生時代の頃の例えになってしまいますが、学内で、廊下等で、お友達の女の子や交際している女の子と、偶然出会って、女の子が、私と立ち話を始める際に、私の顔を、微笑みながら見る時に、女の子の瞳孔が大きくなり、私と話してる間中、大きくなっていましたw」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3番目の話の、笑顔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まあ、私は、普段、すましていると、そうでもないと思われる事もあるようですが、自分で言うのもなんなんですが、一度、話し出すと、穏やかで、人当たりの良い人物だと思いますし、実際に、そう思われる事が、多いと思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幼稚園児にラブラブだねと言われる関係他→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女性は男性と比べて、トイレで色々する事がある事と、女子トイレは、男子トイレに比べ、混みがちなので、私は、昔から、女性のトイレは、どんなに長くても(どんなに時間がかかっても)、気にせずに待ち、帰って来たら、笑顔で迎えるようにし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群馬(gunma)スペシャル1のおまけの続き→
/jp/board/exc_board_8/view/id/2847860/page/2?&sfl=membername&stx=nnemon


「私は、美味しい物を食べた時に、素直に美味しいと言えたり、美味しい物を食べて、幸せと言う事を素直に表情に出せる人、綺麗な景色を見た時、綺麗と素直に思って素直に言える人、可愛い動物を見た時に可愛いと素直に言える人は、男女関わらず魅力的であると思います。私はそうありたいと思いますし、私は実際その様なタイプの男です。そして、私は、今の彼女を含み、今まで、自分の周りには、その様なタイプの女性達に恵まれて来ました(普段、澄ましていたとしても、(私の純粋な楽しい雰囲気に影響されるのかな?)、 私と二人で過ごしている時は素直にとても楽しんでくれる女性が多い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海、イイね!→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は、記念すべきw、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の私の最初のレス、「#29 誘い方が分からない!」のレスより。。。


「こんばんは^^ もし「じゃぁ、お腹空いたからちょっと食べて帰らない?時間は大丈夫?」を言うのが、直接的で少し気が引けるのならば、(既に二人きりで楽しく会話しながら昼食を食べた事があるのならば)、これを少し変えて、「この辺りで夜ご飯食べてから帰ろうかなぁと思ってるんだけど、時間大丈夫なら(さりげなくスマホか腕時計で時間を確認)、一緒にどう?」(相手を見てスマイル)で良い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4番目の話の、背筋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記念すべきw、Dartagnanさんのマリコさんシリーズの私の最初のレス、「#29 誘い方が分からない!」のレスより。。。


「この事がどれ位お役に立てるか分かりませんし、既に実践してらしたら、「余計なお世話だ」位な感じで聞き流して頂けたらと思いますが。。。自信と言う点に関し、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く時に(と言うか、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く時の為に備えて、通勤時等普段からw)、さり気なく(意識し過ぎて、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ら本末転倒になってしまうのでw)、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さり気なく堂々と、美しく)歩く事を意識すると、当日、マリコさんと二人並んで歩きながら食事を誘う際に、気分的に(女性に(マリコさんに)対する、格好良いアピールと言う訳ではなく、自分自身の気分的に)、多少なりともプラスの効果があるかもしれません(スマートに歩く事を意識すると、一人で歩く時は速足になってしまい勝ちですが、女性と歩く時は女性の歩く速度に合わせて。。。)。

私の場合、子供の頃から、猫背のクセがあって、今でも家でリラックスして座っている時等に、つい少し猫背気味になってしまう事もあるのですが、(これをマセていると言う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w

余計な話でしたら、ごめんなさい。」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5番目の話の、見た目の話に関連して、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参考に。
「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立ち話と言えば、上の「今日の遅い朝食兼昼食のパン」のパンを買ったついでに、そのパン店(私の街のお気に入りの手作りパン店の一つ)で、我が家の近所の実家にもパンを買って、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よって、実家の玄関で、本当にちょっと(彼女が家で待っているので、のんびりは出来ないw)母と立ち話したのですが。。。

母と最近、お友達となった、私の街の、初老の女性(以下、その母の友達と書きます)が、この私の私の実家での母との立ち話の時に(この投稿のレス欄参照)→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朝(午前中)のウォーキング途中に(母と同じで元気ですね)、私が実家に入って行ったのを目撃したらしく、後日、「お宅に、俳優さんのような格好いい男の人が入って行ったのを見たんだけど、あの人は誰?」と母に聞いたと、今日、(パンを買った帰りにパンをあげに実家に寄り)実家の玄関で母とちょっと立ち話をした際に、母は嬉しそうに私に話しました。

ちなみに、幼い頃・子供の頃の、私と私の弟(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は、私の母にとって、マスコット・自慢のペット(愛玩動物)のような物で、(ぶっちゃけて言う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からの、可愛い・ハンサム・可愛くてハンサム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がw)、母は、私が子供の頃から、私に関して、お宅のお子さんは格好いいですねと言った感じの事を他人から言われるのが大好物と言った感じで、いくら言われても嬉しいようですw(ちなみに、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

以下、参考の投稿。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3?&sfl=membername&stx=nnemon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6番目の話の、動作速度の話に関連して、以下、上でリンクを付けた、「男の声の話」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BUCK-TICKは、1980年代の終わりから活躍している、日本の、Visual系の、rock bandです。




動画は、借り物。1994年頃。若い頃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BUCK-TICKのvocalist)。ちなみに、私の、実生活において、話す速度や話す雰囲気は、昔から(若い頃から)調度、この動画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さんと、同じ感じですw ちなみに、私の父も私も、(意識して出来るような物でもないのかもしれませんが)、話し声は、低音で、ゆっくりと話す方なんですが、そうした話し方は、女性に好かれるようですw(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w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も、私の声と話し方も好きだと言ってくれてますw)。BUCK-TICKの櫻井 敦司(sakurai atsushi)さんは、BUCK-TICKの下積み時代、水商売の女性が多く買いに来るような場所で、靴店のアルバイトをしていたそうですが、店長に君は働かなくていいので(接客しなくてもいいので)、店の前で立っているだけでいいからと言ったような事を言われたようですw 私も、学生時代(高校・大学時代)、ピアス等をして外見を派手に飾り立てていたせいか(街を歩けば、ホストのスカウトの声が掛かっ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w)、一応、顔が利いたという経験はあり、例えば、夜遊びにおいて、初めて訪れたディスコ・クラブで、文字通りの顔パスでw、コネもなく特別料金も支払わないのに、VIP席に座らせて貰うような事がありましたw(間違って座ってしまって、従業員が制しようとした場合も、オーナーらしき人が、私の外見見て、いやいいからと言った感じでw)。





動画は、借り物。BUCK-TICKの曲の例。BUCK-TICK-「ROMANCE」(2005年)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上、前に行った、「男の声の話」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参考に、2つ。前に投稿で紹介した、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です。ちなみに私は、DaiGo(メンタリスト)の話の動画は、この投稿で、紹介している動画を含めて、ほぼほぼ、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1月19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l2KgrMFt8Yg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金と地位と名誉を手に入れる人の3つの特徴は、頭が良い(ちなみに、IQの高さ(認知能力の高さ)は、上の動画によると、ほぼ遺伝で決まってしまうようです)、親の学歴が高い(ちなみに本人の学歴は関係ない様です)、メンタルが安定している(自己コントロール能力がある)だそうです。



1.2万人を30年追跡して判明!起業家の才能がある人の3つの特徴(4月16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
https://youtu.be/PXAV9jEctqM


上の動画の話によると、起業して成功している人の特徴は(詳しくは、上でリンクを付けた動画をご覧下さい)、子供の頃・若い頃、ワルであった(やんちゃしていた)事に加えて、実家が裕福、高い教育を受けていた、両親の仲が良いの3つの特徴を有する事だそうです。ちなみに、よく分からないけどw、私の両親は、昔から今に至るまで、とても仲が良いという事は、自信を持って言えます。それに関しては、以下の参考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以下、参考の投稿。

妻が夫の容姿に惚れ夫が優しければ夫婦円満説→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前に行った、「上位1%未満の女性と交際する方法!?」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の動画(「日常意識するだけでモテる、7つの習慣」)の6番目の話の、動作速度の話に関連して、上の動画作成者は、「魔王と手下理論」という言葉を使っていますが、私が、中学生当時の、同じクラスにもなった事がある、同学年の男の子で、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の男の子で、その男の子に絶えず金魚の糞のようについて回っている、手下というか太鼓持ちの、同学年の男子二人を従えている男の子がいたのですが(不良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には属さず、手下の同学年の男子2人を従えている以外は、一匹狼と言った感じでしたが、不良グループから、一目置かれている感じで、不良グループも、その男の子には、ちょっかいを出しませんでした)、私は、中学生当時、その男の子の友人という訳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まあ、友人未満と言った感じで親しくはあった)、その男の子に一目置かれていて、その男の子は、私の堂々とした振る舞いや、女の子(女の子達)に対する態度、英語の授業の時間の英語の発音等、私の一挙手一投足を観察し、「さすが」と小声で言って感心してくれていましたw

ちなみに、以下の2つの参考の投稿の、私が若い頃の親友の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は、上で書いた、中学生の頃の、まあ、友人未満と言った感じで親しくはあった色白のイケメンボーイとは、それぞれ異な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女子校・共学違い」等→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page/2?&sfl=membername&stx=jlemon
友人エピソード集3 →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ミラーニューロンの話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今、ちょっと見てみた物です。昨日の夜7時頃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み、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5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AAA -「LOVER」→
/jp/board/exc_board_8/view/id/2837318/page/4?&sfl=membername&stx=nnemon


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私は、男友達は、様々なタイプの人達と交流するのは様々な生き方や価値観を知る事が出来て、楽しい事だし為になる事でもあるので、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様々なタイプと男の友人達と交流して来ましたが、親しい友人とする男は、イケメンかイケメンではないが女性にモテている男を好みます。理由は、イケメンかイケメンではないが女性にモテている男達は、基本、モテている男に対して嫉妬したり妬んだりしないので、爽やかに付き合う事が出来ますし、お互いの女の話で盛り上がれるからですw ちなみにイケメンでも、女性に対してあまりに消極的(奥手)過ぎるイケメンは女性にモテませんが、イケメンで女性にモテている男達は、間違えなく、100%と言い切れるくらい女好きですw(まあ、幼い頃・子供の頃から周囲の女性達がそうさせてしまったという部分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ちなみに、イケメンではないが女性にモテている男達は理由は後から説明しますが、言うまでもなく女好きですw

あとイケメンがイケメンを(性的な対象としてではなく)好むというのは、お互いにナルシスト的な(自分が好き的な)部分があるので、単純に、男・女関係なく、美しい人を自分の側に置いておくのは、無意識的・意識的に、気分が良く・軽く自尊心が満たされるという部分があると思います。そうした事もあり、イケメンと美女は、入り口の部分において、既に、交際し易い要素が揃っているという事ですね。

もちろん、イケメンが美人だけに異性として好意を持つと言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し、美人がイケメンにだけ異性として好意を持つと言う訳では、全くありません。前に行った投稿でアップした動画で、DaiGo(メンタリスト)が言っていた事ですが、イケメンと美女が、自分の外見だけで異性を惹きつけるのは、特定の異性と出会って親密になる又は交際してから3か月目までで、それ以降異性として関係が続くかどうかは、性格の部分が重要になって来るとの事です。」


以下、「」内。前の私の投稿の他の方のレスに対する私のレスです。

「私は、今まで生きて来た中で、イケメンというだけで自分のイケメンの上にあぐらをかいているだけのイケメンの男よりも、イケメンではないが、相対的に、女性にモテている男達をたくさん見て来ました。そうした男達(イケメンというだけで自分のイケメンの上にあぐらをかいているだけのイケメンの男よりも、イケメンではないが、相対的に、女性にモテている男達)に、共通しているのは、ああ、こいつは・この人は、女性に好かれるだろうなという、努力・行動・行動力を伴っているという事です。

反対に、あまりにナルシストであったり、性格に問題があったり(まあ、性格に問題があるという事の一部に、あまりにナルシストであるという事が含まれますが)、女性に対してあまりに消極的(奥手)過ぎたりして、イケメンだけれども、あまり女性に縁がないのも納得というイケメンの男達も見て来ました。

もちろんイケメンであるという事は、女性にモテるという部分においての恩恵も少なくないと思いますが、イケメンではなく、且つ、努力・行動・行動力も伴っていない男性が、「何で、自分は、女にモテないのだろう」等と言っても、そりゃあ当たり前だろうと思いますw

そのような男性(以下、その男性と書きます)が、「自分に、一体、いつになったらモテ期が来るんだろう」と嘆いても、その男性自身の現状において、女性にモテないのだから、いくら待っても、その男性にモテ期など来やし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ナルシストと自信家の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page/5?&sfl=membername&stx=jlemon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イケメンはモテない?!→
/jp/board/exc_board_8/view/id/2870335/page/1?&sfl=membername&stx=nnemon



動画は、借り物。前に投稿で紹介した動画の関係で、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昨日(厳密に言えば日付が変わっていましたが)、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4月20日にアップされた動画の様です。ちなみに、こ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こ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ている3つしか見てい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ホワイト外れるとどうなるのか?→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へ続く。。。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は、以下です。

初めて交際した女性の話等後編→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전편


적어도, 오늘·내일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 에,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mTx8Xbwsg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당시 , 나는, 아직 초등 학생이었지만, 장래(중학생·고교생이 되면), 「와 우연 오렌지 로드(Kimagure Orange Road)」의, 주요한 등장 인물의 한 사람으로 있다, 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흑발(검은 머리카락)로, 머리카락이, 비교적, 긴 분의 여성)과 같은, 여성을, 그녀로 하고 싶은(아유카와 창문인가(ayukawa madoka)와 같은 여성에게 반할 수 있는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w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삭스라고 하는 공통점에 관해서, 내가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자세한 것은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을 참조)의 일을 좋아하게 된 일은, 상기의 일과 아주 조금은 관계 있다일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J-pop:어릴 적등에 인상에 남아 있는 애니메이션의 테마곡 →
/jp/board/exc_board_8/view/id/2566302/page/22?&sfl=membername&stx=jlemon
세이람/루팡 3세(생활 문화와 애니메이션)→
/jp/board/exc_board_19/view/id/2831702?&sfl=membername&stx=nnemon


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인생을 엉망으로 하는 사고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에 의하면, 사람은, 반은, 유전(선천적으로)으로 정해져 버려, 나머지의 반이, 주위의 사람들등 , 주위의 환경에 의해서 정해진다고 합니다.


이하, 전에 kj로,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의 동영상은,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 밤, 일로부터 우리 집에 돌아와 본 동영상입니다.

선천적이고 인생은 어디까지 정해질까(작년의 12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CONzz8HKP-Y


위의 동영상은, 긴 동영상이므로(보지 않아 좋습니다),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요지를, 이하의 「」 안에 써 두었습니다.

이하, 「」 안.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의 요지.

「인간은, 유전으로 반 정도 정해진다.

유전으로 정해지는 뜻밖의 물건에 독서 스피드가 있다.독서 스피드는 유전으로 제일 바뀐다.

독서 스킬은, 상당한 레벨로 유전자로 안다.

유치원아의 독서 스피드등을 재고 추적 조사를 하고, 안 일은, 예를 들면, 언어 능력이라든지 문자라든지 단어를 인식하는 능력이라고 말하는 것은, 유전의 요소가 3 분의 1이나 있었다.

버캐브러리의 이해도, 예를 들면, 복수의 단어의 의미라든지를 이해하는 능력은, 유전이 반, 환경이 반이었다.

독서의 스피드는 75%가 유전으로 정해진다.

동정도, 꽤 많은 부분에서 유전자로 정해진다.동정 졸업 연령의 25%는 유전자로, 나머지의 75%가 환경에서 정해진다.첫체험의 시기를 좌우하는 유전자가 38개나 발견되었다.이 유전자는, 리스크를 취하거나라고, 간단하게 말하면 연령이 낮은 상태로 리스크를 좋아한다고 말하는 성격을 만들기 때문에(위해)의 유전자.리스크를 잡히고, 나이를 먹지 않아도, 자신만만하게, 자신이 지식이 없어도 행동이 할 수 있다고 하는 유전자.이 유전자가 발현하고 있으면, 마세라고 있고, 리스크를 잡히는 것이므로, 동정을 졸업하는 연령이 빠르다고 하는 일(행 축 늘어차 행 축 늘어차라고 한 느낌으로 간다).환경에 관해서는, 주위의 친구라든지, 공학에 다니고 있는지, 남자교에 다니고 있을까 등으로, 정해진다고 하는 것이 상당히 있다.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25%는 유전자로 정해지기 때문에, (동정 졸업 연령이 늦어도) 나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도 괜찮고, 반대로, 75%는 환경에서 정해지기 때문에, 환경을 바꾸거나라고, 그렇게 말하는, 놀고 있는 친구라든지, 인기있는 친구와 교제하면 좋다.

유전자로 25%라고 (듣)묻고, 적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르지만, 이것은, 좋은 숫자로, 과학적으로 말하면, 불안증의 사람, 겁쟁이로, 걱정만 하는 사람이라고, 사물을 너무 신경쓰거나 하는 불안증인 사람등은, 25%가 유전으로 정해진다.인간의 성격이 큰 부분, 불안을 느껴 쉬운이라고, 그렇게 말한 부분을 결정하고 있는 것과 같은 정도의 레벨로, 동정 졸업 연령이 정해진다.이렇게 말해지면, 불안을 안아 쉬운 사람에게, 너, 조금 적극적으로 갈 수 있어서라고, 너는, 할 수 있는, 할 수 있다고 해도 할 수 없는 것으로 같을이라고 하는 것.동정 졸업하고 싶으면 고민하고 있는 사람의 옆에 가서, 너(은)는, 할 수 있는, 할 수 있다고 해도 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일.

더 슬픈 이야기도 있어, 행복도, 반은 유전자로 정해진다.성격이라든지도 반은 유전자로 정해진다.유전자로 신변에 일어나는 것이 정해질 리 없잖아, 행복한 일이 일어나거나라고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그런데 , 그것이 다르고, 다행히 느껴질지라고 하는 것이 유전자로 정해진다.즉, 수취손의 문제로, 같은 일이 있어도, 그것이 다행히 느껴질지라고 하는 것이 유전자로 정해져 있다.즉, 즐거운 일이 있어도, 대수롭지 않은 일로, 아 좋았다, 나는, 행복하다라고 생각되는 사람도 있으면, 예를 들면, 즐거운 일이 있고, 그이로부터 선물을 받았다고 해도, 친구가, 그이로부터, 생일에, 루이비통의가방을 선물 되었다고 (들)물으면, 나의 그이는 대단한 물건을 주지 않기 때문에, 나는, 사랑받지 않는다 등이라고 말하는 귀찮은 여자 아이라든가 있지만, 그것은, 무엇으로일까하고 말하면, 입수자의 문제이니까이다.같은 행복에 대해서, 어떤 것위, 만족하는가 하는 것이, 실은, 반은, 유전자로 정해져, 40%는, 환경에서 정해져, 10%는, 자신의 행동이라든지 자신이 받는 대우에 의해서 정해진다.반대로 말하면, 50%는, 유전으로 정해져 있지만, 나머지의 50%는, 자신의 행동이라든지 선택으로 바꿀 수가 있다.맛있는 레스토랑에 가도, 불평 밖에 말할 수 없는 사람도 있다.그렇게 말해 불평하는 일로, 우월감에 잠기고, 행복해진다고 하는 생각도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말하는 일만을 하고 있는 사람은, 장기적으로 보면, 주위로부터 사람이 없어져, 많은 사람은, 기본적으로는, 주위에 충실한 인간 관계가 없으면, 수명이 15년 줄어들거나 하므로, 결국, 가난 제비를 당기는 일이 된다.타인이 결점을 들추어내면, 네가티브인 물건에 반응하는 담이 커져서 가, 그것이, 자신의, 실생활이라고, 자신의 가족이라든지 자신의 인생에 향하는 일이 된다.주간지의 기자등으로, 타인이 결점을 들추어내는 일에 의해서(타인의 추문을 찾아다니며) 돈을 벌고 있는 사람들은, 단기적으로는 다행히 말하는 것보다인가 자신의 프라이드는 만족시킬 수가 있을지도 모르지만(그것은 의미가 없고), 최종적으로는, 그것이(타인이 결점을 들추어낸 비판의 눈이), 자기 자신의 인생이나 자신의 가족이라든지에 향하는 일이 되어, 그러한 사람들이, 죽을 때에 보는 주마등은, 자신의 인생의 후회만이 재생되는 일이 되어 지옥이 된다.

새로운 일에, 챌린지하는 개방성은, 45%가 유전으로 정해진다.

성실하게 부지런히 하는 성실성은, 38%가 유전으로 정해진다.

외향성(사회성)은, 49%(약 반)가 유전으로 정해진다.

협조성은, 35%가 유전으로 정해진다.

신경 성적 경향(불안의 느낌 쉬움·멘탈의 약함)은, 41%가 유전으로 정해진다.

대체로, 대체로, 성격의 50%는, 유전으로 정해진다.

근본적인 자신의 성격을 바꾸는 일은 무리.자신의 원래의 성격을 살리는 방향성으로 인생을 생각하는(조립한다) 분이 좋다.

정치적인 태도도, 유전으로 정해진다.보수적인 경향·우익적인 경향도, 50%에서 60% 정도 유전한다.보수적인 경향은, 45%에서 60%가 유전으로, 우익적인 경향은, 50%에서 64%가 유전으로 정해진다.구체적으로 보수적 유전자라든지 우익 유전자라든지가 있다 것은 아니고, 보수적 유전자란, 네가티브인 요소에 반응하기 쉬운 유전자를 가지는 사람은(그러한 사람은, 예를 들면 불안을 느껴 쉽기 때문에), 다른 일을 하는 것이 무섭기 때문에 보수적으로 된다고 하는 일.

직업의 좋고 싫음이라든지(어떤 직업을 좋아하는 것인가)란, 36%가 유전.

통합 실조증은, 80%가 유전.

울병은, 37%가 유전.

불안 경향은, 28%가 유전.

알콜 중독은, 60%가 유전.」

덧붙여서, 나와 나의 2세 연하의 남동생은, 어릴 적부터, 두 사람 모두 아저씨(중년)가 된 현재까지, 쭉, 서로, 00(00은 아래의 이름의 최초의 2 문자) 군과 부르고 있습니다 w 나는,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남동생에게, 형이라든지 형이라든지 불린 일이 없습니다 w 성격에 관해서는, 옛부터, 남동생은, 보수적이고 신중(나쁘게 말하면 겁장이)·견실하고, 나는 모험가 기질로 성격에 대담한 면이 있어요 w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남동생이란, 옛부터(어릴 적부터),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적당한 거리감의, 개인주의라고 한 느낌으로, 사이가 좋습니다(남동생과 격렬한 싸움은, 태어나고 나서,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나와 남동생은, 서로의 여성 관계에 관해서도, (서로 배려를 해 무관심을 남구토 하는 일도 포함해) 서로 무관심·불간섭 주의였습니다.그런데도, 나는, 적어도, 나의 남동생의 역대의 그녀의 얼굴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 w한편, 남동생은, (남동생에 비해 불성실함 ) 나의, 여성 관계의 전모는, 두 사람 모두 친가 생활이었을 때로 한정해도, 전혀 잡을 수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w」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중학 2 학년의 후반(14세 때)으로, 상대는 현지의 같은 중학교에 다니고 있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로, 그것까지,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한다 」(쿠도 시즈카의 노래와는 완전히 관계없습니다 w뭐, 내가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던 시기와 닮은 것 같은 해의 히트곡입니다만 w)라고 한 느낌으로, 서로 양구상인 것은 알고 있고, 내가 부른 첫 데이트 시에, 내가, 「교제해 버리자인가!」라고 해, 상대가, 그에 대한 쾌락한 일로, 교제가 스타트했습니다.나는, 동정은, 그 처음으로 교제한 여자 아이와 중학 3 학년때(두 명공 14세 때)에, 그 여자 아이의 부모님이 부재중에, 그 여자 아이의 친가의 그 여자 아이의 방에서, 잃었습니다(그 여자 아이도 처음이었습니다).

덧붙여서, 나의 남동생은, 나에 비하면, 여성에 대해서, 늦됨으로, 중학의 무렵, 몇명의, 여자 아이에게, 어프로치 되거나·고백된 일이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느 쪽도, 남동생의 타입의 여자 아이는 아니었던 것 같아서, 남동생이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것은, 고교 1 학년때로, 남동생은 동정도, 아마, 고교 1 학년때, 잃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집데이트의 생활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768419/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인생을 엉망으로 하는 사고등 」이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page/2?&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이하로 소개하는 2개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것입니다.

「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컴플렉스 해소의 심리학~보통의 외형으로 미남 미녀를 타도하는 전략(1월 25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cSJNANrBR00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련지을 수 있는지라고 하는 것.

「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아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모`가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이하, 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입니다.

원 나이트·one-shot의 성공율을 높이는 방법(2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h9PN45gWxhI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상위 1%미만의 여성과 교제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73579?&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문보다...

「최근, you tube 동영상을 보고 kj의 투고로 소개하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살아 온 안에 있어서의, 자신의 여성 관계에 있어서의, 아무렇지도 않은(본능적인) 행동·경험이, 심리학이나 여성에게의 연애등에 관한 인터뷰등에 의해서 증명해 되는 일을, 즐겨 버린다 느낌입니다 w」



최근, you tube 동영상으로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보고, kj로 소개하는 것이 마이 붐이 되어 있는 관계로, 어중이떠중이의 사람의 이야기의 동영상이, you tube로, 나오는 것처럼 되었습니다만 w, 이하 2개의 동영상의 작성자의 동영상도, 그러한 물건의 하나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 및, 그 관련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처음으로 보았습니다.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향후, 무엇인가의 기회도 아닌 한, 더이상 보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8FLrQnQYzB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압도적으로 인기있는】상위1%의 남자가 되는 방법.2월 17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3nAJuy2_np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인기있는 습관】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2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덧붙여서, 나는, 여성에게 인기있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다행스럽게, 나와 같은 타목인간이라도, 왜일까 신기하다와 상냥한 여성들은, 옛부터(유치원아위의 무렵부터), 나의 일을, 잘 상관해 주고, 지금까지 여성들에게는 많이 행복하게 해 받아 왔습니다.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1번째의 이야기의, 소리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이하, 참고의 투고.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
/jp/board/exc_board_8/view/id/2864753?&sfl=membername&stx=nnemon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2번째의 이야기의, 시선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에 관련하고, 나는, 어릴 적에, 어머니에게, (어머니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세요라고 말해졌고 ,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제대로 눈을 보고 이야기해 준다고 기뻐한다고 하는 일은, 유치원아의 무렵부터, 자연과(본능적이라고 한 느낌으로), 알고 있고, 실행해 온 느낌입니다.」


「고양이의 눈동자의 동공이 여는 순간.그런데, 여성 눈동자의 동공도, 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과 시선이 마주치는 곳 신음하는 w(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w) 뭐, 교제하고 있는 여성(지금의 그녀를 포함한다)이, 나와 만나고 있을 때는, 동공이 커지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하므로 w, 생각보다는 깨닫기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만(상술한 대로, 뭐, 별로, 평상시, 의식하고, 아 동공이 커지고 있지 말아라 든지 생각하면서, 여성의 눈을 보고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w), 예를 들면, 데이트등으로, 레스토랑등에서, 여성과 둘이서로 식사를 하고 있을 때에, 나와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여성의 동공이 이렇게 됩니다 w 좀 더, 알기 쉬운 예라고, 낡은, 내가 학생시절의 무렵의 비유가 되어 버립니다만, 학내에서, 복도등에서, 친구의 여자 아이나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와 우연히 만나고, 여자 아이가, 나와 서서 이야기를 시작할 때에, 나의 얼굴을, 미소지으면서 볼 때에, 여자 아이의 동공이 커져, 나와 이야기하고 있는 동안 안, 커지고 있었던 w」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3번째의 이야기의, 웃는 얼굴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뭐, 나는, 평상시, 끝내고 있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생각되는 일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스스로 말하는 것도입니다만, 한 번, 이야기하기 시작하면, 온화하고, 인당의 좋은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렇게 생각되는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유치원아에게 러브 러브구나라고 해지는 관계외→
/jp/board/exc_board_8/view/id/2837753/page/4?&sfl=membername&stx=nnemon


「여성은 남성과 비교해서, 화장실에서 여러가지 하는 것이 있다 일과 여자 화장실은, 남자 화장실에 비해, 혼잡하기 십상인 것으로, 나는, 옛부터, 여성의 화장실은, 아무리 길어도(아무리 시간이 걸려도), 신경쓰지 않고 기다려, 돌아오면, 웃는 얼굴로 맞이하도록(듯이) 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군마(gunma) 스페셜 1의 덤의 계속→
/jp/board/exc_board_8/view/id/2847860/page/2?&sfl=membername&stx=nnemon


「 나는, 맛있는 것을 먹었을 때에, 솔직하게 맛있다고 말할 수 있거나 맛있는 것을 먹고, 다행히 하는 일을 솔직하게 표정에 드러낼 수 있는 사람, 깨끗한 경치를 보았을 때, 기려와 솔직하게 생각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귀여운 동물을 보았을 때에 귀여우면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남녀 관련되지 않고 매력적이다고 생각합니다.나는 그렇게 있고 싶고 , 나는 실제 그 님타입의 남자입니다.그리고, 나는, 지금의 그녀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신의 주위에는, 그 님타입의 여성들을 타고 나 왔습니다(평상시, 가라앉히고 있었다고 해도, ( 나의 순수한 즐거운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 것일까?), 나와 둘이서 보내고 있을 때는 솔직하게 매우 즐겨 주는 여성이 많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page/1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은, 기념해야 할 w,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시리즈의 나의 최초의 레스, 「#29 권하는 방법을 모르다!」의 레스보다...


「안녕하세요^^ 만약 「그러면, 배고팠기 때문에 조금 먹어 돌아가지 않아?시간은 괜찮아?」(을)를 말하는 것이, 직접적으로 조금 주눅이 든다면, (이미 둘이서로 즐겁게 회화하면서 점심 식사를 먹은 일이 있다의라면), 이것을 조금 바꾸고, 「이 근처에서 밤밥 먹고 나서 돌아갈까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시간 괜찮으면(자연스럽게 스마호나 손목시계에 시간을 확인), 함께 어때?」(상대를 보고 스마일)로 좋은 것이 아닐까요^^?」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4번째의 이야기의, 등골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기념해야 할 w, Dartagnan씨의 마리코씨시리즈의 나의 최초의 레스, 「#29권하는 방법을 모르다!」의 레스보다...


「이 일이 어떤 것위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모르고, 이미 실천해들 하면, 「불필요한 도움이다」정도인 느낌으로 흘려 들어 주시면이라고 생각합니다만...자신이라고 하는 점에 관해,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을 때에(라고 말하는지,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을 때를 위해 갖추고, 통근 때 등 평상시부터 w), 아무렇지도 않게(너무 의식해서 , 어색하게 되어 버리면 본말 전도가 되어 버리므로 w), 등골을 펴고, 스마트하게(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히, 아름답게) 걷는 일을 의식하면, 당일, 마리코씨와 두 명 줄서 걸으면서 식사를 권할 때에, 기분적으로(여성에게(마리코씨에게) 대하는, 근사한 어필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 자기 자신의 기분적으로), 다소나마 플러스의 효과가 있다일지도 모릅니다(스마트하게 걷는 일을 의식하면, 혼자서 걸을 때는 빠른 걸음이 되어 버려 승리입니다만, 여성과 걸을 때는 여성이 걷는 속도에 맞추어...).

나의 경우, 어릴 적부터, 새우등의 버릇이 있고, 지금도 집에서 릴렉스 해 앉아 있는 때 등에, 무심코 조금 새우등 기색이 되어 버리는 일도 있습니다만, (이것을 마세라고 있다고 하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걸을 때에, 등골을 펴?`토스 마트에(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던 w

불필요한 이야기라면, 미안해요.」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5번째의 이야기의, 외형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참고에.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p/board/exc_board_8/view/id/2690364?&sfl=membername&stx=jlemon

서서 이야기라고 말하면, 위의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의 빵을 산 김에, 그 빵점( 나의 거리의 마음에 드는 손수 만든 빵점의 하나)에서,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도 빵을 사고,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의해서, 친가의 현관에서, 정말로 조금(그녀가 집에서 기다리고 있으므로, 한가로이는 할 수 없는 w) 어머니와 서서 이야기 했습니다만...

어머니와 최근, 친구가 된, 나의 거리의, 초로의 여성(이하, 그 어머니의 친구와 씁니다)이, 이 나의 나의 친가에서의 어머니와의 서서 이야기때에(이 투고의 레스란참조)→
/jp/board/exc_board_8/view/id/2686833?&sfl=membername&stx=jlemon


아침(오전중)의 워킹 도중에(어머니와 같고 건강하네요), 내가 친가에 들어가서 간 것을 목격한 것 같아서 , 후일, 「댁에게, 배우씨와 같이 멋진 남자가 들어와서 간 것을 보았지만, 그 사람은 누구?」라고 어머니에게 (들)물었다고, 오늘, (빵을 산 오는 길에 빵을 주어에 친가에 들러) 친가의 현관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에, 어머니는 기쁜듯이 나에게 이야기했습니다.

덧붙여서, 어릴 적·어릴 적의, 나와 나의 남동생(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은,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마스코트·자랑의 애완동물(애완동물)과 같은 물건으로, (라고 말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로부터의, 귀여운·핸섬·귀여워서 핸섬이라고 한 느낌의, 아첨은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만 w),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부터, 나에 관해서, 댁의 자녀분은 멋지네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타인으로부터 말해지는 것이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한 느낌으로, 아무리 말해져도 기쁜 것 같습니다 w(덧붙여서,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타 `A프로치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이하, 참고의 투고.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3?&sfl=membername&stx=nnemon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6번째의 이야기의, 동작 속도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이하, 위에서 링크를 붙인,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BUCK-TICK는, 1980년대의 마지막으로부터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Visual계의, rock band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RjX1o_OIIA"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1994년경.젊은 무렵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 atsushi)(BUCK-TICK의 vocalist).덧붙여서, 나의, 실생활에 대하고, 이야기하는 속도나 이야기하는 분위기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세간, 이 동영상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 atsushi)씨와 같은 느낌입니다 w 덧붙여서, 나의 아버지나 나도, (의식해 할 수 있는 것도 아닌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이야기 소리는, 저음으로, 천천히 이야기하는 분입니다만, 그러한 말투는, 여성에게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w(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w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의 소리와 말투도 좋아한다고 말해 주고 있습니다 w).BUCK-TICK의 사쿠라이 아츠시(sakuraiatsushi)씨는, BUCK-TICK의 밑바닥 시대, 접객업의 여성이 대부분 사러 오는 장소에서, 화점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고 합니다만, 점장에게 너는 일하지 않아 좋기 때문에(접객 하지 않아도 괜찮기 때문에), 가게의 앞에서 서있는 것만으로 좋으니까라고 한 것 같은 일을 들은 것 같습니다 w 나도, 학생시절(고교·대학시절), 피어스등을 해 외관을 화려하게 성장할 수 있는 있어인가(거리를 걸으면, 호스트의 스카우트의 소리가 걸리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w), 일단, 얼굴이 알려져 잘 통했다고 하는 경험은 있어, 예를 들면, 밤놀이에 대하고, 처음으로 방문한 디스코·클럽에서, 문자 그대로의 얼굴 패스로 w, 커넥션도 없고 특별 요금도 지불하지 않은데, VIP석에 앉게 해 받는 일이 있었던 w(잘못해 앉아 버리고, 종업원이 억제하려고 했을 경우도, 오너 같은 사람이, 나의 외관 보고, 아니 좋으니까라고 한 느낌으로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UvZiDf5WIL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BUCK-TICK의 곡의 예.BUCK-TICK- 「ROMANCE」(2005년)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상, 앞에 간, 「남자의 소리의 이야기」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에, 2.전에 투고로 소개한,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입니다.덧붙여서 나는, DaiGo(멘타리스트)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이 투고로, 소개하고 있는 동영상을 포함하고, 거의 거의,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1월 19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l2KgrMFt8Yg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돈과 지위와 명예를 손에 넣는 사람의 3개의 특징은, 머리가 좋은(덧붙여서, IQ의 높이(인지 능력의 높음)는, 위의 동영상에 의하면, 거의 유전으로 정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부모의 학력이 높은(덧붙여서 본인의 학력은 관계없는 님입니다), 멘탈이 안정되어 있는(자기 컨트롤 능력이 있다)라고 합니다.



1.2만명을 30년 추적해 판명!기업가의 재능이 있다 사람의 3개의 특징(4월 16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
https://youtu.be/PXAV9jEctqM


위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의하면, 기업해 성공하고 있는 사람의 특징은(자세한 것은, 위에서 링크를 붙인 동영상을 봐 주세요), 어릴 적·젊은 무렵, 왈인(응석 하고 있던) 일에 가세하고, 친가가 유복, 높은 교육을 받고 있던, 부모님의 사이가 좋은 것 3개의 특징을 가지는 일이라고 합니다.덧붙여서, 잘 모르지만 w, 나의 부모님은, 옛부터 곧 도달할 때까지, 매우 사이가 좋다고 하는 일은, 자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습니다.거기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참고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이하, 참고의 투고.

아내가 남편의 용모에 반해 남편이 상냥하면 부부 원만설→
/jp/board/exc_board_8/view/id/2843289/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앞에 간, 「상위 1%미만의 여성과 교제하는 방법!?」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위의 동영상( 「일상 의식하는 것만으로 인기있는, 7개의 습관」)의 6번째의 이야기의, 동작 속도의 이야기에 관련하고, 위의 동영상 작성자는, 「마왕과 부하 이론」이라고 하는 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내가, 중학생 당시의, 같은 클래스로도 된 일이 있다, 동학년의 사내 아이로,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의 사내 아이로, 그 사내 아이에게 끊임 없이 금붕어의 대변과 같이 붙어 돌고 있는, 부하라고 할까 간신의, 동학년의 남자 두 명을 따르게 하고 있는 사내 아이가 있었습니다만(불량이었지만, 불량 그룹에는 속하지 않고, 부하의 동학년의 남자 2명을 따르게 하고 있는 이외는, 독불 장군이라고 한 느낌이었지만, 불량 그룹으로부터, 경의를 표해지고 있는 느낌으로, 불량 그룹도, 그 사내 아이에게는, 참견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중학생 당시 , 그 사내 아이의 친구라고 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만(뭐, 친구 미만이라고 한 느낌으로 친하지는 있던), 그 사내 아이에게 경의를 표해지고 있고, 그 사내 아이는, 내가 당당한 행동이나, 여자 아이(여자 아이들)에 대한 태도/`A영어의 수업의 시간의 영어의 발음등 , 나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해, 「과연」이라고 작은 소리로 말해 감탄해 주고 있었던 w

덧붙여서, 이하의 2개의 참고의 투고의, 내가 젊은 무렵의 친구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는, 위에서 쓴, 중학생의 무렵의, 뭐, 친구 미만이라고 한 느낌으로 친하지는 있던 살갗이 흼의 이케멘보이란, 각각 다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여자교·공학 차이」등→
/jp/board/exc_board_11/view/id/2760133/page/2?&sfl=membername&stx=jlemon
친구 에피소드집 3 →
/jp/board/exc_board_11/view/id/2696382/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밀러 뉴런의 이야기 2→
/jp/board/exc_board_11/view/id/2882749?&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aEi75OXA3j8"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지금, 조금 본 것입니다.어제 밤 7 시경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해,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5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AAA -「LOVER」→
/jp/board/exc_board_8/view/id/2837318/page/4?&sfl=membername&stx=nnemon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 나는, 남자 친구는, 님 들인 타입의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은 님 들인 삶의 방법이나 가치관을 아는 것이 되어있어 즐거운 일이고 도움이 되는 일이라도 있으므로, 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님 들인 타입과 남자의 친구들과 교류해 왔습니다만, 친한 친구로 하는 남자는, 이케멘이나 이케멘은 아니지만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남자를 좋아합니다.이유는, 이케멘이나 이케멘은 아니지만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남들은, 기본, 인기있고 있는 남자에 대해서 질투하거나 시기하거나 하지 않기 때문에, 상쾌하게 교제할 수가 있고, 서로의 여자의 이야기로 분위기가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w 덧붙여서 이케멘에서도, 여성에 대해서 너무나 소극적(늦됨) 지나는 이케멘은 여성에게 인기없습니다만, 이케멘으로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남들은, 잘못하지 않고, 100%라고 단언할 수 있을 정도로 여자를 좋아합니다 w(뭐, 어릴 적·어릴 적부터 주위의 여성들이 그렇게 시켜 버렸다고 하는 부분도 있는지도 모릅니다만).덧붙여서, 이케멘은 아니지만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남들은 이유는 나중에 설명합니다만, 말할 필요도 없이 여자를 좋아합니다 w

그리고 이타 `P멘이 이케멘을(성적인 대상으로 해는 아니고) 좋아한다는 것은, 서로 나르시스트적인(자신을 좋아해적인) 부분이 있다의로, 단순하게, 남·녀 관계없이, 아름다운 사람을 자신의 측에 놓아두는 것은, 무의식적·의식적으로, 기분이 자주(잘)·가볍게 자존심이 채워진다고 하는 부분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그러한 일도 있어, 이케멘과 미녀는, 입구의 부분에 있고, 이미, 교제하기 쉬운 요소가 갖추어져 있다고 하는 일이군요.

물론, 이케멘이 미인에게만 이성으로서 호의를 가진다고 하는 것에서는, 완전히 않고, 미인이 이케멘에만 이성으로서 호의를 가진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습니다.앞에 간 투고로 올라간 동영상으로, DaiGo(멘타리스트)가 말한 일입니다만, 이케멘과 미녀가, 자신의 외관만으로 이성을 끌어당기는 것은, 특정의 이성과 만나 친밀하게 되는 또는 교제하고 나서 3개월 눈까지로, 그 이후 이성으로서 관계가 계속 될지 어떨지는, 성격의 부분이 중요하게 되어 온다라는 일입니다.」


이하, 「」 안.전의 나의 투고의 다른 분의 레스에 대한 나의 레스입니다.

「 나는, 지금까지 살아 온 가운데, 이케멘이라고 하는 것만으로 자신의 이케멘 위에 책상다리를 보람이라고 있을 만한 이케멘의 남자보다, 이 케멘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남들을 많이 보고 왔습니다.그러한 남들(이케멘이라고 하는 것만으로 자신의 이케멘 위에 책상다리를 보람이라고 있을 만한 이케멘의 남자보다, 이케멘은 아니지만, 상대적으로, 여성에게 인기있고 있는 남들)에게, 공통되고 있는 것은, 아, 진한 개는·이 사람은, 여성에게 사랑받을 것이다라고 하는, 노력·행동·행동츠토무를 동반하고 있다고 하는 일입니다.

반대로, 너무나 나르시스트이거나 성격에 문제가 있거나(뭐, 성격에 문제가 있다라고 하는 것의 일부에, 너무나 나르시스트이다고 하는 것이 포함됩니다만), 여성에 대해서 너무나 소극적(늦됨) 지나거나 하고, 이케멘이지만, 별로 여성에게 인연이 없는 것도 납득이라고 하는 이케멘의 남들도 보고 왔습니다.

물론 이케멘이다고 하는 일은, 여성에게 인기있다고 하는 부분에 있던 혜택도 적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이케멘이 아니고, 한편, 노력·행동·행동츠토무도 동반하지 않은 남성이, 「왜, 자신은, 여자에게 인기없겠지」등이라고 말해도, 그렇다면 아 당연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w

그러한 남성(이하, 그 남성과 씁니다)이, 「자신에게, 도대체, 언제가 되면 인기있어 기가 오겠지」라고 탄 있어 (이)라고도, 그 남성 자신의 현상에 대하고, 여성에게 인기없으니까, 아무리 기다려도, 그 남성에게 인기있어 기등 와나 하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르시스트와 자신가의 차이→
/jp/board/exc_board_8/view/id/2748169/page/5?&sfl=membername&stx=jlemon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케멘은 인기없다?!→
/jp/board/exc_board_8/view/id/2870335/page/1?&sfl=membername&stx=nn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EZqXIZBpenk"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전에 투고로 소개한 동영상의 관계로,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어제(엄밀하게 말하면 일자가 변했습니다만),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4월 20일에 업 된 동영상의 님입니다.덧붙여서, 이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이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하고 있는 3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화이트 빗나가면 어떻게 되는지?→
/jp/board/exc_board_8/view/id/2866760?&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에 계속 된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은, 이하입니다.

처음으로 교제한 여성의 이야기등 후편→
/jp/board/exc_board_8/view/id/2891890?&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69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169 外国人で日本に住むのは辛いけど東京の街並みは綺麗他 nnemon 10-02 85 0
168 梨等 nnemon 10-01 66 0
167 名倉潤はアンコールワットに無料で入れるか?等 (1) nnemon 09-29 106 0
166 トップ5%の頭いい人たちが好む音楽とは (2) nnemon 09-29 116 0
165 16歳少女の後ろにいる黒幕の正体! nnemon 09-28 109 0
164 中身のないやつの悲しい特徴「あなたは大丈夫??」 (3) nnemon 09-28 109 1
163 宿題が無意味であることが科学的に証明されている件 (2) nnemon 09-27 101 0
162 東京六大学チアリーダー。東京六大学応援歌メドレー (1) nnemon 09-26 120 0
161 宇垣美里 (2) nnemon 09-26 134 0
160 今田耕司VS多部未華子他 (4) nnemon 09-24 177 1
159 マスコミが小泉進次郎さんをはめようとしてる件他 (1) nnemon 09-24 141 0
158 女性が男性にされて意識しちゃう事とは? nnemon 09-24 99 0
157 我が家のドレッシング(dressing)他 (3) nnemon 09-21 91 0
156 N国党党首DaiGo(メンタリスト)に謝罪する (1) nnemon 09-21 91 0
155 ○○でゴムをつけないとどうなるのか他 nnemon 09-20 114 0
154 男は顔か中身か? (1) nnemon 09-20 110 0
153 竹内まりやさん64歳他 (10) nnemon 09-18 243 0
152 ユニクロ(UNIQLO)のTシャツ (3) nnemon 09-18 151 0
151 結局モテるのは強い男性です! (2) nnemon 09-17 110 0
150 男として自信をつける方法他 (8) nnemon 09-17 14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