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미치광이의 탓으로 여행판이 심하게 되어 있으므로,

과거에 다른 판으로 세운 스레를 붙여 본다.

( ′-ω-)


================================================================

여기로부터 2015년의 이야기.

( ′·д·) p



 삿포로 눈축제도 강우로 설상이 너덜너덜이 되면서 어떻게든 종료한 오늘 요즘, 여러분 어떻게 지내십니까.
( ′·ω·) 노 umiboze예요.

 그런데, 이 토일요일에 특별히 하는 것이 없었던 나는, 오랫만에 드라이브는의에 나가 볼까 ♪와 생각났어요.

 이 시기, 홋카이도에는 겨울의 풍물, 유빙이 오고 있습니다.와있는 것 같습니다.오호츠크해 측에.
( ′-ω-) 삿포로에서 보면 홋카이도의 반대측, 먼 것.
 이유빙.영어로 말하면, ”Drift ice”.
(*′·ω·) 자동차판적으로도 멋진 소리의 영향이 느껴질 것 같아.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유빙이 홋카이도에 접안하고 있는 날짜가 기록적으로 적었다, 뭐라고 하는 뉴스를 종종 듣는 요즈음, 어차피 보러 간다면 빨리 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어차피 간다면, 유빙원안을 고리고리 나누어 나가는 선을 타 보고 싶은.그렇게 되면, 목적지는 아바시리나 몬베츠다.아바시리의 오로라는 외형은 보통 배이니까, 비주얼적 임펙트가 부족할까.몬베츠의 가린코호는 새빨간 보디에 거대한 2개의 드릴(가 아니어서 알 살결 디 안 추진기라고 말하는 것 같지만)의 비주얼이, 한의 아이적으로 멋진 임펙트가 있다.
( ′·∀·) b 그렇다, 몬베츠 가자.
(이)라고느낌으로 목적지는 몬베츠로 결정.

 단지, 유빙은 변덕.바다의 표면에 뻐끔뻐끔 떠올라 있을 만한 얼음의 모임이므로, 기후, 특히 바람의 영향으로, 있다 일 일면의 카이와라를 다 가리고 있던 유빙이, 다음날에는 수평선의 저 멀리 사라져 파편도 안보이는, 뭐라고 하는 일있다 그렇고.
 13일의 금요일, 저녁 일이 끝나고 나서 당일의 유빙의 님 아이를 확인해 보면,
2015/02/13

( ′·ω·) 해안 부근은 유빙의 밀도가 낮은 것 같다.

 일기 예보를 보면, 몬베츠·아바시리 방면은, 13일:눈, 14일:눈후 흐려, 15일:눈보라.배를 탈 생각이라면, 15일은 안된 것 같다로부터, 14일의 아침 이치에는 몬베츠로 도착해 아픈데.Google map의 시산에 의하면, 삿포로로부터 몬베츠까지는 5시간강.오늘 밤 동안에…갈 수 있을까?

 그래서, 재빠르게 준비를 해 주곳을 선 것이 19시 반무렵.
(;′·д·) …이 시점에서 시간적으로 어려웠다.
 Googlemap의 낙관적인 시산에 반하고, 귀가 러쉬의 삿포로의 거리를 빠진 시점에서 1시간이 경과, 몬베츠까지의 중간 지점인 아사히카와의 거리에 도달했을 때에는 22시를 지나고 있었어요.이대로라면 몬베츠로 도착하는 것은 1 시 넘어일까.
 여기서 화려하게 스마호를 꺼내, 낙천 호랑이●르로 몸베츠시내의 숙소를 검색했는데, 빈방이 있는 호텔이 몇개인가 있었지만 최종 체크인 시각은 어디도 24시.…절대간에 합원이군요.
 이 계절에 몬베츠에서 차안 묵다는 자살 행위는 하나로부터 선택사항에 포함할 생각 등 없고, 도중에 큰 거리는 없기 때문에, 아사히카와에서 일박할까?아니, 내일의 행정을 생각하면 재미없는데.
 혹시…키타미로 검색해 보면, 최종 체크인 시각 26시의 숙소가 있었어요.
( ′-ω-) 몬베츠로 갈 생각이라면 키타미에 묵는 것은 어렵다.…목적지는 아바시리로 변경할까.
그래서, 목적지를 변경해 키타미에 숙소를 확보.타이어의 그립감 전무인 안, 밤의 고개 넘어를 노력하고, 어떻게든  1시 지나 키타미의 거리에 도착할 수 있었어요.

(; ˚д˚) 너무 노력했다.산 기분이 하지 않았어요….


 이튿날 아침, 숙소의 공짜밥을 배불리 먹고, 7시 반경숙을 체크아웃.한밤중에 필사적이고 열심히 달려 흥분한 탓인지, 실질 2시간 정도 밖에 잘 수 없었다….
 노천의 주차장에 주째라고 있던 우리 애차는…,

( ′·ω·) b 눈사람.

 일로 아바시리로 향하고, 타이어의 그립감 전무인 안을 조금 열심히 달린다.

 아침부터 바람이 강하고, 쌓인 눈을 감아올릴 수 있어 몇번이나 화이트 아웃 기색이 되면서도,  8시 반 넘어서 아바시리의 거리에 도착.

 목적의 「유빙 관광 쇄빙선 오로라」는, 아바시리의 거리의 중심으로 가까운 강가의 길의 역 「유빙 가도 아바시리」로부터 발착하고 있다라는 것.

 전에 오로라를 보러 왔을 때는, 항구의 부두에 승강장이 있었지만…이제(벌써) 10년 정도전의 이야기인가.그 무렵은 이런 길의 역은 없었다.


( ′·ω·) b 도의 역의 건물로부터 배에 탑승하는 것 같아요.

 그런데, 안에 들어와 티켓 판매장에 가, 거기에 서있던 「안내」를 확인해 보면,

 유빙 상황 : 유빙 없음



( ′;д;) 동도를 300 km이상 필사적이고(←과장이 아니고) 달려 여기까지 왔는데 유빙 없다고인가.
 덧붙여서, 이 「오로라」씨는, 유빙이 있다 경우는 3300엔으로 유빙원중을 가로질러 달려, 유빙이 없는 경우는 2500엔으로 유람선 잘 부탁해요 북쪽의 노토로미사키쪽등와 가서 돌아온다고 해요.
( ′-д-) 유빙이 없는데 몇천엔이나 내고 유람선을 탈 생각은 없다.
그래서, 시나든지 동남아시아든지로부터 온 대량의 관광객을 태운 「오로라」 「오로라 2」의 출발을 보류했어요.











 유빙은 없지만, 가볍게 강수면의 얼음을 나누어 쇄빙선인것 같게 출발해 갔어요.
 덧붙여서, 여기의 2층에는 전망 데크가 있다라고 하기 때문에 올라 보면…동기 폐쇄중.

 2층은 후드 코트가 되어 있고, 거기에는 아바시리 예외지인 포스터든지 영화의 대본이든지가 전시되고 있었어요.
( ′·ω·) 창의나, 이 시리즈의 영화 본 것 없는데.원아바시리시민이지만.

 그런데, 유빙이라고 말하면, 홋카이도에는 우선 먼저 동쪽의 시레토코·경사 친정면에 접안하고, 그 후 서서히 아바시리, 몬베츠, 오무는 서쪽으로 접안해 나간다는 것이 상투적인 패턴.아바시리항 주변에는 유빙이 없어도, 조금 동쪽으로 가면 있다 응이 아닌 것일까, 라고 생각나, 와 동쪽에 이동해 본다.
 우선은 수킬로 이동해 해 선직매소는 곳부터 바다를 본다. 

 해안에는 약간 남아 있지만, 바다에는 전혀 유빙이 보이지 않아요.

 더욱 동쪽에, 「오호츠크해에 제일 가까운 역」이 매도의 JR센모선의 키타하마역에서 관찰해 본다.

 유빙을 타는 것은 위험해♪포스터.유빙은 바다의 표면에 뻐끔뻐끔 떠올라 있을 만한 얼음의 모임.큰 덩어리라고 생각해 타면 갈라져 떨어진 사람이 있는이라든가, 유빙 위에 텐트를 쳐 하룻밤 자면 멀게 앞바다에 흘러간 사람이 있었다라든가, 초등학교나 중학교에서는 몇번이나 협박 당해 주의받았던가.겨울 방학에 들어가기 전에게 건네지는 프린트에는, 주의 사항으로서 「유빙을 타 놀지 않는다」는 써 있다의.

 역에 설치되어 있는 전망대로부터 바다를 본다.

 유빙은 해안에는 남아 있지만, 앞바다는…날씨가 나쁘고 안보이는데.

 역사로 돌아오고 시각표를 보면, 시각은 이제 쿠시로행의 쾌속 알려져 곳의 발차 시각.그 말은, 열차가 트코트코 달려 오는 님 아이가 촬영할 수 있군.(이)라고(뜻)이유로, 다시 전망대에 올라 바람이 강한 가운데, 아바시리분으로부터 오는 열차를 기다려 보았어요.






 기다려도 기다려도 열차는 오지 않는다.이상하다.
 차로 돌아와 스마호로 운행 정보를 확인해 보면,

「센모선쿠시로~아바시리간 : 13 시경까지 운전 보류해」
 이 때 시각은 10시 대.기다려도 열차는 올 리 없어.
( ′-д-) 그러나, 여기는 무인역이지만…관리역으로부터의 안내 방송 있었어?(듣)묻지 않아.
 쓸데 없게 추울 때를, 더욱 더 추운 곳으로 보내 버렸어요. 

 여기서, 지나친 추위에 사고 회로에 지장을 초래했는지,
( ′·ω·) 그러나 바람이 강한데.혹시 유빙이 이 바람을 타 돌아오고 있어도 모르는데.
(와)과 낙관적인 예측이 나의 머릿속에서 완성되어 버렸으므로, 다시 앞의 길의 역으로 돌아와 보았어요.거기서 운행 상황을 확인해 보면…,


( ′;∀;) 결항, 결항, 이건 또 상당히.
 아침 이치로 전송한 변을 제외해, 강풍과 높은 파도를 위해서 전편 결항이라면.심한데.드디어 무엇을 위해서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게 되어 왔어.

 여기서, 안되고 원래, 몬베츠의 가린코호의 운행 상황을 확인해 본다.

 유빙 상황은 샤벳상태, 적으면서 있다 (일)것은 있다 보고 싶다.예약 상황은 15시 이후의 변은 공석 있어.
 슈퍼●풀로 확인하면, 아바시리~몬베츠간은 111km.노력해 2시간, 동도이지만 3시간 정도 있으면 괜찮은가.시간은 11시 10분…빠듯이다.

 가솔린의 잔량이 이미 반을 자르고 있었으므로, 우선은 길의 역에서 근처의 GS로 4엔 할인인 가격인하권을 겟트 해 만탄 급유.
 급유를 끝내 준비만단.시간은 11시 30분.재차 목표의 변의 시각은 15시 몇분이었지…는 확인하려고 스마호의 화면을 표시시키면,

( ′;д;) 오후의 변전편 만석?그저 몇분의 사이에, 예약으로 공석 없어져 버렸다?
 최초로 확인했을 때에 예약의 전화 한 통화 넣어 두면 좋았는지…라고 생각했더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후…어떻게 하지.

 이 다음은 기후는 나빠질 뿐(만큼)이래 예보이니까, 길게 머물러도 어쩔 수 없어.
( ′;ω;) 우선…돌아올까. 
 이 다음은, 오로지 서쪽으로 진로를 취합니다.
 도중 , 소변을 하고 싶어져 모인 메만베츠 공항에서.



 옥상의 송영 데크는, 「악천후 때문에 폐쇄중」.타처는 모두 동기는 폐쇄하고 있지만, 여기는 날씨가 좋다면 겨울이라도 해방하는 것일까인가.
 결항은, 신치토세와의 변이 결항, 내지와의 변은 날고 있는 것 같다.삿포로가 날씨가 나쁠까.

 공항의 주차장에서는, 차의 새로운 조형을 볼 수 있었어요.

 설비?이런 눈의 조형, 처음으로 본데.

 키타미의 거리에서, 점심에 아사히카와 라면을 먹은 후, 국도에 나오려고 하면 제설 부대가.

( ′·사람·) 토일요일도 관계없이, 일 대단하구나.
 악천후가 바쁘기 때문에, 대단한 일이지요.

 전의 밤에 충분히 수면을 잡히지 않았던 탓일까, 운전하고 있어 졸려서 졸려서, 쉬엄쉬엄 달려 소운쿄 온천의 근처에 우연히 지나간 것은 일몰 직전의 16시 반 넘어.그러자(면), 「빙폭축제」는 간판이 눈에 들어왔으므로, 졸음 깨닫아 와 모여 보기로 했어요.

 입구에서 300엔 정도 지불하고 안에 들어와 본다.

 입구 부근에는 몇 개의 솥 곳간과 솥 곳간안에 빙상이 한개씩.빙상에는 왜일까, 동전이 페타페타 붙일 수 있고 있었어요.무엇인가의 주술이겠지인가.


 「북쪽의 얼음 술집」은 스스키노에서 눈에 띈 님물건도 있었어요.영업 시간은19:00~21:30이라면.아직 개점전.

 안쪽에는, 거대한 빙상(?)(이)가.

 중에는 들어갈 수 있는 것처럼 되어 있고, 천정을 올려보면 거기에는 무수한 날카로운 고드름이.
( ′;д;) 이것, 와 떨어져 내리면 사쿡과 머리에 박히고 코론과 죽을 수 있어.인가.
 추우면 우선 떨어져 내리는 것은 없겠지만, 기온이 오르면…무서운데.

 더욱 서쪽으로 나아&, 아사히카와의 거리에 도달한 것은 21 시 넘어.적당 지쳤기 때문에 아사히카와에서 일박할까?(와)과 낙천 호랑이●르로 숙소를 검색하면…일박 7000엔이라든가 8000엔의 곳 밖에 없다.
( ′-д-) 민박으로 그렇게 돈을 지불하는 것은 어리석다.

 결국, 쉬엄쉬엄 운전을 계속하고, 삿포로의 거리에  0시 지나 돌아왔던과.
 이번 드라이브로의 연비는,
 (383.7km + 365.8km)/(29.37L + 26.66L) = 13.38km/L
( ′·д·) 연비 나쁜데.너무 노력했는지.
 가솔린대는 합계로 약 7100엔.한 때에 비해 많이 싸졌지.

( ′-д-) 그러나…지쳤다.



—————————————————————————————————


15일의 아침이 되어 운행 상황을 확인하면, 오로라도 가린코호도, 15일은 강풍 때문에 전편 결항이라고 해요.
일기 예보는 맞는 것이군.
( ′-ω-)


~ 이상 ~



================================================================




이 주말도 감기가 낫지 않고,

겨울의 드라이브에 나갈 수 있지 않아요.

( ′-д-) 그



(3年前)流氷を見に行ってきましたよ。




キチガイのせいで旅行板が酷いことになっているので、

過去に別の板で立てたスレを貼ってみる。

( ´-ω-)


================================================================

ここから2015年のお話。

( ´・д・)p



 さっぽろ雪まつりも降雨で雪像がボロボロになりながら何とか終了した今日この頃、皆様いかがお過ごしでしょうか。
( ´・ω・)ノ umibozeですよ。

 さて、この土日に特にすることの無かった私は、久しぶりにドライブなんてのに出掛けてみようかしらん♪と思い立ちましたよ。

 この時期、北海道には冬の風物詩、流氷がやって来ています。来ているらしいです。オホーツク海側に。
( ´-ω-) 札幌から見たら北海道の反対側、遠いものなぁ。
 この流氷。英語で言えば、”Drift ice”。
(*´・ω・) クルマ板的にも素敵な音の響きが感じられる気がするの。

 地球温暖化の影響で、流氷が北海道に接岸している日数が記録的に少なかった、なんてニュースを度々耳にする昨今、どうせ見に行くなら早めに行った方が良いだろうな。どうせ行くなら、流氷原の中をゴリゴリ割り進んでいくお船に乗ってみたいな。となると、目的地は網走か紋別だな。網走のおーろらは見た目は普通の船だから、ビジュアル的インパクトに欠けるかな。紋別のガリンコ号は真っ赤なボディに巨大な2本のドリル(でなくてアルキメディアンスクリューって言うらしいんだけど)のビジュアルが、漢の子的に素敵なインパクトがあるよな。
( ´・∀・)b そうだ、紋別行こう。
てな感じで目的地は紋別に決定。

 ただ、流氷は気まぐれ。海の表面にぷかぷか浮かんでいるだけの氷の集まりなので、天候、特に風の影響で、ある日一面の海原を覆い尽くしていた流氷が、翌日には水平線の彼方に消え去ってかけらも見えない、なんてことがままあるそうで。
 13日の金曜日、夕方お仕事が終わってから当日の流氷の様子を確認してみると、
2015/02/13

( ´・ω・) 海岸付近は流氷の密度が低そうだなぁ。

 天気予報を見ると、紋別・網走方面は、13日:雪、14日:雪のち曇り、15日:吹雪。船に乗るつもりなら、15日はダメそうだから、14日の朝イチには紋別に着いていたいな。Google mapの試算によれば、札幌から紋別までは5時間強。今晩のうちに…行けるか?

 というわけで、手早く準備をして住処を立ったのが19時半頃。
(;´・д・) …この時点で時間的に厳しかったんだな。
 Google mapの楽観的な試算に反して、帰宅ラッシュの札幌の街を抜けた時点で1時間が経過、紋別までの中間地点な旭川の街に差し掛かったときには22時を過ぎていましたよ。このままだと紋別に着くのは1時過ぎるかな。
 ここで華麗にスマホを取り出し、楽天トラ●ルで紋別市内のお宿を検索したところ、空室のあるホテルがいくつかあったものの最終チェックイン時刻はどこも24時。…絶対間に合わねぇ。
 この季節に紋別で車中泊するなんて自殺行為はハナから選択肢に含めるつもりなど無く、途中に大きい街なんて無いから、旭川で一泊するか?いや、明日の行程を考えれば面白くないな。
 ひょっとして…と北見で検索してみると、最終チェックイン時刻26時のお宿がありましたよ。
( ´-ω-) 紋別に行くつもりなら北見に泊まるのは厳しいなぁ。…目的地は網走に変更するか。
というわけで、目的地を変更して北見に宿を確保。タイヤのグリップ感皆無な中、夜の峠越えを頑張って、なんとか1時過ぎに北見の街に到着できましたよ。

(; ゜д゜) 頑張りすぎた。生きた心地がしなかったよ…。


 翌朝、宿のタダ飯をたらふく食らって、7時半頃宿をチェックアウト。夜中に命懸けで頑張って走って興奮したせいか、実質2時間くらいしか眠れなかった…。
 露天の駐車場に駐めていた我が愛車は…、

( ´・ω・)b 雪だるま。

 一路網走へと向かって、タイヤのグリップ感皆無な中を少し頑張って走る。

 朝から風が強く、積もった雪が巻き上げられ、何度もホワイトアウト気味になりながらも、8時半過ぎに網走の街に到着。

 お目当ての「流氷観光砕氷船おーろら」は、網走の街の中心に近い川沿いの道の駅『流氷街道網走』から発着しているとのこと。

 前におーろらを見に来たときは、港のふ頭の方に乗り場があったけど…もう10年ぐらい前の話か。あの頃はこんな道の駅は無かったな。


( ´・ω・)b 道の駅の建物から船に乗り込むようですよ。

 さて、中に入ってチケット売り場へ行き、そこに立っていた『ご案内』を確認してみると、

 
流氷状況 : 流氷なし



( ´;д;)冬道を300km以上命懸けで(←大袈裟でなく)走ってここまで来たのに流氷無いってか。
 ちなみに、この「おーろら」さんは、流氷がある場合は3300円で流氷原の中を突っ切って走り、流氷が無い場合は2500円で遊覧船よろしく北の能取岬の方へぷらっと行って帰ってくるそうですよ。
( ´-д-) 流氷が無いのに何千円も出して遊覧船に乗るつもりは無いなぁ。
というわけで、支那やら東南アジアやらから来た大量の観光客を乗せた「おーろら」「おーろら2」の出発を見送りましたよ。



<iframe src="//www.youtube.com/embed/QysNHwsgqNI"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iframe src="//www.youtube.com/embed/nkAE5amg5Cg"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流氷は無いけど、軽く川面の氷を割って砕氷船らしく出発して行きましたよ。
 ちなみに、ここの2階には展望デッキがあるっていうんで上ってみると…冬期閉鎖中。

 2階はフードコートになっていて、そこには網走番外地なポスターやら映画の台本やらが展示されていましたよ。
( ´・ω・) そういや、このシリーズの映画見たこと無いな。元網走市民だけど。

 さて、流氷と言えば、北海道にはまず先に東側の知床・斜里方面に接岸して、その後徐々に網走、紋別、雄武なんて西の方に接岸していくというのがお決まりのパターン。網走港周辺には流氷が無くても、少し東の方に行けばあるんじゃないのかしら、と思い立ち、ちょろっと東の方へ移動してみる。
 まずは数キロ移動して海鮮直売所なんてところから海を見てみる。 

 海岸には若干残ってるけど、沖の方には全然流氷が見えませんよ。

 更に東へ、「オホーツク海に一番近い駅」が売りのJR釧網線の北浜駅で観察してみる。

 流氷に乗るのは危ないよ♪なポスター。流氷は海の表面にぷかぷか浮かんでいるだけの氷の集まり。大きい塊と思って乗ったら割れて落ちた人がいるだの、流氷の上にテントを張って一晩寝たら遠く沖合に流された人がいただの、小学校や中学校では何度も脅されて注意されたっけな。冬休みに入る前に渡されるプリントには、注意事項として「流氷に乗って遊ばない」なんて書いてあるの。

 駅に設置されている展望台から海を見てみる。

 流氷は海岸には残ってるけど、沖合は…天気が悪くて見えないな。

 駅舎に戻って時刻表を見ると、時刻はそろそろ釧路行きの快速しれとこの発車時刻。ということは、列車がトコトコ走ってくる様子が撮影できるな。てなわけで、再び展望台に上って風の強い中、網走方からやってくる列車を待ってみましたよ。


<iframe src="//www.youtube.com/embed/tzg37plMKPU"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待てども待てども列車は来ない。おかしい。
 車に戻ってスマホで運行情報を確認してみると、

「釧網線 釧路~網走間 : 13時頃まで運転見合わせ」
 このとき時刻は10時台。待てども列車なんてくるわけ無いよな。
( ´-д-) しかし、ここは無人駅だけど…管理駅からの案内放送あったか?聞いてないぞ。
 無駄に寒い時を、なおさら寒いところで過ごしてしまいましたよ。 

 ここで、あまりの寒さに思考回路に支障を来したのか、
( ´・ω・) しかし風が強いな。ひょっとしたら流氷がこの風に乗って戻ってきてるかも知れないな。
と楽観的な予測が私の頭の中で出来上がってしまったので、再び先の道の駅に戻ってみましたよ。そこで運行状況を確認してみると…、


( ´;∀;) 欠航、欠航、こりゃまた結構。
 朝イチで見送った便を除き、強風と高波のために全便欠航ですと。酷いな。いよいよ何のためにここまで来たのかわからなくなってきたぞ。

 ここで、駄目で元々、紋別のガリンコ号の運行状況を確認してみる。

 流氷状況はシャーベット状、少ないながらもあることはあるみたい。予約状況は15時以降の便は空席あり。
 スーパー●ップルで確認すると、網走~紋別間は111km。頑張って2時間、冬道だけど3時間もあれば大丈夫か。時は11時10分…ギリギリだな。

 ガソリンの残量が既に半分を切っていたので、まずは道の駅で近所のGSで4円引きな値引き券をゲットして満タン給油。
 給油を終えて準備万端。時は11時30分。改めて目標の便の時刻は15時何分だったっけ…なんて確認しようとスマホの画面を表示させると、

( ´;д;) 午後の便全便満席?ほんの数分の間に、予約で空席なくなっちゃった?
 最初に確認したときに予約の電話一本入れておけば良かったか…なんて思ったところで後の祭り。この後…どうしよう。

 この後は天候は悪くなるだけだって予報だから、長居してもしょうがないよな。
( ´;ω;) とりあえず…戻るか。 
 この後は、ひたすら西へと進路をとります。
 途中、小便がしたくなって寄った女満別空港にて。



 屋上の送迎デッキは、「悪天候のため閉鎖中」。他所はみんな冬期は閉鎖してるけど、ここは天気が良ければ冬でも解放してるんだろうか。
 空の便は、新千歳との便が欠航、内地との便は飛んでるみたい。札幌の方が天気が悪いんだろうか。

 空港の駐車場では、車の新しい造形を見ることが出来ましたよ。

 雪庇?こんな雪の造形、初めて見るなぁ。

 北見の街で、お昼に旭川ラーメンをいただいた後、国道に出ようとすると除雪部隊が。

( ´・人・) 土日も関係なく、お仕事大変ねぇ。
 悪天候の方が忙しいんだから、大変な仕事だよね。

 前の晩に充分睡眠が取れなかったせいか、運転していて眠くて眠くて、休み休み走って層雲峡温泉の辺りに通りかかったのは日没間近の16時半過ぎ。すると、「氷瀑まつり」なんて看板が目に入ったので、眠気覚ましにちょろっと寄ってみることにしましたよ。

 入り口で300円ほど払って中に入ってみる。

 入り口付近には数個のカマクラと、カマクラの中に氷像が一つずつ。氷像には何故か、硬貨がペタペタ貼り付けられていましたよ。何かのおまじないなんだろうか。


 「北の氷酒場」なんてすすきので見掛けた様なものもありましたよ。営業時間は19:00~21:30ですと。まだ開店前。

 奥の方には、巨大な氷像(?)が。

 中には入れる様になっていて、天井を見上げるとそこには無数の鋭い氷柱が。
( ´;д;) これ、ぽろっと落ちてきたらサクッと頭に刺さってコロンと死ねるぞ。おっかねぇよぉ。
 寒ければまず落ちてくることは無いんだろうけど、気温が上がったら…恐ろしいな。

 更に西へ進み、旭川の街に差し掛かったのは21時過ぎ。いい加減疲れてきたので旭川で一泊するか?と楽天トラ●ルでお宿を検索すると…一泊7000円だの8000円のところしか無い。
( ´-д-) 素泊まりでそんな金を払うのは馬鹿臭いなぁ。

 結局、休み休み運転を継続して、札幌の街に0時過ぎに帰ってきましたとさ。
 今回のドライブでの燃費は、
 (383.7km + 365.8km)/(29.37L + 26.66L) = 13.38km/L
( ´・д・) 燃費悪いな。頑張りすぎたかな。
 ガソリン代は合計で約7100円。一頃に比べてだいぶ安くなったよねぇ。

( ´-д-) しかし…疲れた。



------------------------------------------------------------------


15日の朝になって運行状況を確認したら、おーろらもガリンコ号も、15日は強風のため全便欠航だそうですよ。
天気予報って当たるんだねぇ。
( ´-ω-)


~ 以上 ~



================================================================




この週末も風邪が治らず、

冬のドライブに出掛けられませんよ。

( ´-д-)グェ




TOTAL: 69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992 오키나와 ~OKINAWA~ 군사들이 꿈의 뒤 kazu555 07-21 37 0
6991 원(saru) 도산책 1 jlemon 07-18 65 0
6990 원(saru) 도산책 2 jlemon 07-18 44 0
6989 원(saru) 도산책 3 jlemon 07-18 44 0
6988 福岡国際交流会!! 데햇 07-18 32 0
6987 소학교에서의 일본 축제 (1) Maserati 07-16 95 0
6986 고산 식물이 만발한 곳이라든지. (3) umiboze。 07-16 107 1
6985 그림들 까는 전범기를 바꾸어 파리 시내를 행진한 자위… JAPAV8 07-16 68 0
6984 도쿄 번화가의 감상 (3) Maserati 07-16 116 0
6983 해외=일본은 1회가면 10회는 가고 싶어진다. ドンガバ 07-14 89 1
6982 토요니호수라든지. (7) umiboze。 07-14 103 1
6981 관리인씨 감사합니다. (6) jlemon 07-13 187 2
6980 오키나와 ~OKINAWA~ 동중국해와 저녁놀 East china sea into … (7) kazu555 07-12 99 1
6979 거리에서 비치까지 도보 5분 블라디보스토그의 해수욕과… (2) ウラジオストク 07-10 85 0
6978 한국·제주도를 방문하는 일본인 관광객이 급증, 한국 … (2) ウラジオストク 07-10 82 0
6977 이번 싱가폴에서 가고 싶은 가게 2 (8) Dartagnan 07-09 131 1
6976 베트남·호치민 10년전으로 어떻게 바뀌었는지 베트남인… (2) ウラジオストク 07-09 69 0
6975 자리밤베트남, 호치민에 대해 (1) ウラジオストク 07-09 52 0
6974 런던의 치안은?런던으로 여행하러 가는 사람에게 (1) ウラジオストク 07-09 52 0
6973 나는 너의 마음을 비추는 거울이다.그것을 잊지 말아라. (2) 東方を征服せよ 07-09 84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