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미치광이의 탓으로 여행판이 심하게 되어 있으므로,

과거에 다른 판으로 세운 스레를 붙여 본다.

( ′-ω-)



================================================================

여기로부터 2017년의 이야기.

( ′·д·) p







 이 날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 2주일전, 나는 드라이브에 나가···상심인 채 돌아왔습니다.오호츠크해에 유빙을 봐에 필사적이고 아바시리에 갔지만, 항구 주변에 유빙은 없고, 또 유람선 잘 부탁해요 출항하며 간 시발의 1편외는, 악천후 때문에 전편 결항.

( ′·ω·) 어떻게든 이번 겨울가운데 유빙을 봐 두고 싶은데.

(이)라고 생각한 나는, 아직 삿포로시내를 졸졸 하고 있던 2월 28일의 아침 8시 전에 가린코호를 체크.그러자(면), 오전의 변은 강풍 파랑 때문에 결항.오후의 변은 모두 기후 조사중.어떨까.운항인가.

 그리고 아사히카와시내에 겨우 도착해 한숨 토한 10시 반무렵, 재차 체크해 보면,

 이 날의 변은 전편 강풍 파랑 때문에 결항이 되었습니다.
 삿포로를 나오기 전에는, 동물원은 2시간 정도로 끝마쳐 빨리 몬베츠로 향해, 가린코호의 저녁의 변을 탈까하고도 생각하고 있었지만, 유감이었습니다.그래서, 첫날은 아사히산 동물원을 충분히 만끽하고, 가린코호는 2일째에 걸기로 했던 것입니다.

 아사히산 동물원을 나오고, 아이베츠로부터 탄 고규격 도로.노면에는 눈이 없겠네요.


 이것이 고개에 가까워지는 것에 따라, 적설의 양이 눈에 보여 많아졌어요.

 이 앞교통사고가 있던 님으로, 우카시마 IC로 강제적으로 내려졌던과.

 여기에서 앞은, 국도 273호를 다니며 몬베츠로 향하는 것에.
 그리고 도중 대로가 산 다키노우에의 거리에서, ( ′-ω-) 여기는, 무엇인가 있던 님기분이···당분간 생각하고 나서, 국철 쇼코쓰선의 종점, 키타미 타키노우에역이 있었는데라고 하는 것을 생각해 내, 역의 자취를 찾아 보았어요.

 국철 쇼코쓰선의 자료가 여러 가지 전시되고 있는 자료관같이 되어있는 님이지만, 동기 폐관중 보고 싶다.입구의 앞에는 눈의 산.

 그렇게 되면, 목적지의 몬베츠에서 신경이 쓰이는 것은, 국철 몬베츠역의 흔적.그러나, 8년 정도 전에 방문했을 때에 사전의 조사 없고 닥치는 대로 찾았을 때에는 찾아낼 수 없었습니다.타처의 거리는, 아쉬운 듯하고 「우리 마을에 철도가 달리고 있던 증거」로서 역사나 증기기관차를 보존하고 있는데 대해, 몬베츠는 과거를 예쁘다 전혀 버려 버렸겠지요.
 라고 생각하면서, 이번 몬베츠역의 철거지를 방문해 보면,


 슈퍼의 점포 앞에, 감색과 「Okhotsk빙문의 역( 구몬베츠 역사자취)」전시가 되어 있었어요.변명 정도로.
 더욱 이 몬베츠, 나는 바로 최근 TV로 다루어진 것으로 알았습니다만, 이 근처에 있던 고노마이코잔과 이 몬베츠를 묶는 간이 궤도의 홍문궤도가, 먼 옛날의 명곡 「은빛의 길」의 작곡자와 연고가 있다라든지 없다든가.
( ′-ω-) 흥미가 있는 사람은 조사해 된장.흥미가 없는 사람에게는 아무래도 좋은 이야기군요.


 있을 때의 고노마이코잔을 숨기는 모뉴먼트와 그 옆에는 100엔을 입금시키면 「은빛의 길」의 곡을 흘린다고 하는 뮤직 박스(?)(이)가.
( ′-ω-) 물론, 나는 금은 입금시키지 않았어요.


 그러나, 시골의 거리는 가게가 닫히는 것이 빠르다.숙소는 사전에 확보하고 있었는데, 20 시경이 되면 거리안에서는 충분히 가게가 열리지 않은거야.술을 마시지 않는데 술집에 들어갈 생각도 안 되고.결국 이 밤의 밥은, 편의점 도시락으로 허무하게 끝마쳤던과.

————————————————


 아침이 되어 3월 1일의 아침, 호텔의 로비에서.

 병아리씨구나.나에게는 전혀 인연이 없는 대용품이구나.


 이 날은 날씨도 온화하고, 가린코호는 제대로 운행하는 것 같았어요.
( ′·ω·) v 전날 동안에, 9시의 변을 예약했어.

 가린코호가 나오는 항구로 향하면, 승강장의 건물의 앞에, 초대 가린코호가.

( ′·д·) 물어 드릴이 훌륭하다.거대 드릴이 4개나 붙어 있어.
 ···몇번이나 쓰고 있지만, 정확하게는 드릴이 아니고, 알 살결 디 안 추진기군요.첨단을 얼음 무디어져 찔러 이기주의자 하는 것이 아니니까.


 이쪽이 가린코호의 승강장.현행기는 정확하게는 「가린코호II」이지만, 귀찮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가린코호」로 통하기로 해요.


( ′·ω·) p 덧붙여서, 전날 관측된 유빙의 상황은 이런 느낌.

2015/02/28
 보기 좋게 노골적으로 유빙은 몬베츠를 피하고 있어요.아바시리에 가는 것이 좋았지.

 그 후, 안내 방송으로, 「몬베츠바다에 유빙원은 제대로 있다」, 「이지만 유빙원까지 편도 30분 걸린다」, 「이 항로는 60 분의 코스이니까, 30분 걸어 유빙원에 가, 5분만 유빙원중을 가로지르고, 다음은 전력으로 돌아와요 ♪」
「물결이 난폭하기 때문에 배멀미에 주의 안다」

는 것을 말했었어요.

(;′·ω·) 제대로 유빙을 이기주의자 성과응.

 출발 시간이 가까워져, 승선 개시가 되면 우선 진행 좌측의 데크에 서기로 했어요.실내에 들어가면 충분히 유빙이 통달하고 기나사 그런 생각이 드는 것.
( ′·ω·) p 조종석의 님 아이.봐도 보통 배와 차이가 있다  것인가 몰라.


 데크로부터 전방 발 밑을 보면, 아주 큰 알 살결 디 안 추진기가.

(*′·ω·) 이것이 굴른 굴른 돌고, 얼음을 이기주의자 하는 것이군♪


 , 출항이다, 라고 하는 무렵이 되면, 알 살결 디 안 추진기가 것 굉장할 기세로 돌기 시작했어요.







 알 살결 디 안 추진기는, 얼음 위로 나아갈 때뿐 아니라, 신지 선회(?)(와)과 같이 사용하고 작은 회전을 특징을 살릴 수도 있는 군요.


 그런데, 끝없이 30분이나 대해원을 담담하게 진행되는 배의 님 아이가( ·∀· ) 이!뭐라고 말하는 호기심이 그래그래 있다고도 생각되지 않기 때문에, 유빙원에 가까워졌는데로부터의 동영상.







( ′-ω-) 분별없게 볼 수 없는 것을 볼 수 있었다.온 보람이 따뜻한.
 유빙원이 5분 정도라고 하는 것도 어딘지 부족한 생각은 들지만, 60분간 빽빽이 유빙에서도 운자리 할테니까.

 돌아가는 길(?), 가린코호와 병주 하는 것처럼 갈매기충분해 들러붙어 날았었어요.






 도중 , 나의 머리를 퇴색할 수 있는 것처럼 뒤에서 날고 가거나.
 갈매기는 인간이 먹이를 주는 것을 기대해 배 에 치우쳐 감쌌을까.

어선이라고 생각해 넘쳐 흐름에 맡으려고 했던가.그렇지 않으면 단순하게 놀고 있을 뿐?



 여기서,
<□`д′>「어딘지 부족하다!60분 계속의 전면 전망을 봐 다툴 수 있는이나!고르!」
등이라고 하는 호기심이 있을지 어떨지는 모릅니다만, 일단 찍어 보았으므로 붙여 두어요.







 이번은 흡반 훈이 아니고, 첫등장의 클립 훈(?)(을)를 사용.아무튼 아무튼 좋은 느낌에 찍혔는지.단지 마지막 최후가 전지 조각으로 유감인 끝나는 방법.앞으로 1분 유지하고 있으면···.

 이런 긴 동영상을 FullHD 화질로 몇개나 UL 하고 있으면(자), 프로바이더로부터 전화가 걸려 오고,
<□`д′> 「대역 너무 사용하구나!고르!」
경고를 받게 되었어요.
( ′-д-)···어떻게 스쳐는의.



 아무튼···추웠다.차단하는 것이 없는 대해원을 달리는 배의 데크에 1시간 이상 계속 선채였다 것인.
( ′-д-) 감기 걸릴지도.


 그런데, 앞바다로부터도 보이고 있던 「Okhotsk 타워」되는 건조물.


 타워아래에 내리면, 창으로부터 바다 속의 님 아이를 볼 수 있다고 하기 때문에, 분발하고 이쪽에도 들러 보기로 했어요.
( ′·ω·) 쿠시모토의 해중 공원같은 이미지지요. ···절대 쿠시모토를 박비쳐.

 타워는 가린코호승강장으로부터 조금 걸은 방파제의 앞(분)편에 있다의로, 와 걸어 보기로 했어요.


 왓카나이의 북쪽 방파제 돔과 같이 지붕과 벽 나는 물어 기둥이 있다의.스케일은 쭉 쇼보 생포해.

 걷기 시작하면, 가린코호의 다음의 변이 출항하는 곳(중)이었어요.







( ′·д·) 타고 있구나.김 김이구나.


 당분간 걷고 타워에 들어가, 조속히 지하(?)에 내려 본다.그러자(면) 벽에는 큰 창이 얼마든지 있어, 그 창 밖에는···,





( ˚д˚) 아무것도 보여 그럼 인가!고르!

 라고 생각하면서 감정을 겉(표)에 내지 않고, 근처에 있던 직원에게 (들)물어 보면,
( ⌒▽⌒) 「어제바다가 거칠어진 탓으로, 해저의 진흙이 감아 올려져 버렸다 같네요」
( ′·ω·) 「그래?안으로부터 빛을 쬐고 있으니, 밖이 안보이게 되고 있을 뿐이 아니어?」
( ⌒▽⌒) 「평상시라면, 바다 속에 쑤시는 햇빛만으로 충분히 밝게 보입니다」
(이)라고 해요.확실히, 전날은 전편 강풍 파랑으로 결항 하는 님기후였던 거야.

( ′-д-) 돈 지불해 보러 와 손해보았다.

 여기의 창은, 아크릴을 사용한 덕분에, 유리라면 수십 cm의 두께가 필요한 곳을 수cm로 끝났습니다 , 전시.



 밖이 안보이는 지하 어쩐지 수중 어쩐지 모르는 곳에 있어도 어쩔 수 없고, 위의 전망대로부터 유빙이 없는 대해원을 봐도 어쩔 수 없기 때문에, 냉큼 돌아오기로 했어요.
 타워와 가린코호승강장의 사이는, 무료의 전기 자동차로 송영 해 준다는 것으로, 귀가는 진한 개를 타 보기로 했습니다.


 이 차는 메뉴얼?왼쪽 핸들이라니, 외국제겠지인가.심플한 내장이다.
정말 관찰하면서 동영상용 카메라의 준비를 하고 있으면, 운전기사가 돌아와 천천히 달리기 시작했어요.
( ′-ω-) p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던 것이니까 어중간한 동영상.역시 전기 자동차는 조용하다.







 가린코호승강장에서 전기 자동차를 내리면, 자녀 동반이 발 밑에서 주저 앉아 무엇인가를 보고 있었어요.그런데 도대체면 라호이라고 보고 보면···,








 직원이 해수를 퍼올려 포획 한 크리오네가 빈에 넣어져 효수형을 당한 죄인에게···토대, 전시되고 있었어요.
( ′·ω·) 크리오네는 이렇게 작다.


 가린코호승강장의 건물에 들어간 다음은, 시내에서 몇회인가 그 점명을 눈에 띈 라면집의 라면을 먹고, 차가워진 몸을 녹이기로 했어요.

 「가람마사라등-째응」(850엔)

 「된장 베이스의 카레 풍미.여러종류의 스파이스가 몸을 심으로부터 따뜻하게 합니다.」
(이)라고 하지만, 이 네이밍, 카레이라멘은 안되었던가?토마코마이나 무로란으로부터 클레임이 오다니 (뜻)이유이기도 하지 않든지 해.
 실리고 있는 도구는, fried potato와 브로콜리.더욱 더 (뜻)이유가 몰라요.
 그리고 전면에 밀어 내고 있는 가람마사라.아마 진한 개가 원인이다.먹은 후, 당분간 가슴앓이가 해 괴로웠다···.
(;′-д-) 솔직하게 된장 라면이라든지로 해 두면 좋았나···.

 여러가지로 어느새든지 정오 가깝게 되어 있었으므로, 다음날의 일도 생각하고, 냉큼 삿포로로 돌아갔던과.

~ 이상 ~




================================================================


앞의 주말, 겨울의 드라이브에 나가 볼 생각이,

감기에 걸려 어디에도 행은 선이었어요.

( ′-д-) 그



(3年前)流氷リベンジ。



キチガイのせいで旅行板が酷いことになっているので、

過去に別の板で立てたスレを貼ってみる。

( ´-ω-)



================================================================

ここから2017年のお話。

( ´・д・)p







 この日を遡ること2週間前、私はドライブに出掛けて・・・傷心のまま帰ってきました。オホーツク海に流氷を見に命懸けで網走へ行ったものの、港周辺に流氷は無く、さらには遊覧船よろしく出航していった始発の1便のほかは、悪天候のため全便欠航。

( ´・ω・) なんとかこの冬のうちに流氷を見ておきたいな。

と思った私は、まだ札幌市内をちょろちょろしていた2月28日の朝8時前にガリンコ号をチェック。すると、午前の便は強風波浪のため欠航。午後の便は全て天候調査中。どうだろう。運航するべか。

 そして旭川市内に辿り着いて一息吐いた10時半頃、再度チェックしてみると、

 この日の便は全便強風波浪のため欠航となりました。
 札幌を出る前には、動物園は2時間程度で済ませてさっさと紋別に向かい、ガリンコ号の夕方の便に乗ろうかとも考えていたけど、残念でした。それで、初日は旭山動物園を充分に堪能して、ガリンコ号は2日目に賭けることにしたのでした。

 旭山動物園を出て、愛別から乗った高規格道路。路面には雪がありませんね。


 これが峠に近づくにつれ、積雪の量が目に見えて多くなってきましたよ。

 この先交通事故があった様で、浮島ICで強制的に下ろされましたとさ。

 ここから先は、国道273号を通って紋別に向かうことに。
 そして途中通りがかった滝上の街で、( ´-ω-)ここって、何かあった様な気が・・・なんてしばらく考えてから、国鉄渚滑線の終点、北見滝ノ上駅があったところだということを思い出し、駅の跡を探してみましたよ。

 国鉄渚滑線の資料がいろいろ展示されてる資料館みたいになってる様だけど、冬期閉館中みたい。入り口の前には雪の山。

 そうなると、目的地の紋別で気になるのは、国鉄紋別駅の痕跡。しかし、8年ほど前に訪れたときに事前の調査無く手当たり次第探したときには見つけられませんでした。他所の街は、未練がましく『我が町に鉄道が走っていた証』として駅舎や蒸気機関車を保存しているのに対し、紋別は過去をきれいさっぱり吹っ切ってしまったのでしょう。
 なんて思いながら、今回紋別駅の跡地を訪れてみると、


 スーパーの店先に、ちょこんと「オホーツク氷紋の駅(旧紋別駅舎跡)」な展示がしてありましたよ。申し訳程度に。
 更にこの紋別、私はつい最近テレビで取り上げられたことで知ったんですが、この近くにあった鴻之舞鉱山とこの紋別とを結ぶ簡易軌道の鴻紋軌道が、大昔の名曲「銀色の道」の作曲者とゆかりがあるとか無いとか。
( ´-ω-) 興味のある人は調べてみそ。興味の無い人にはどうでもいい話よね。


 在りし日の鴻之舞鉱山を忍ばせるモニュメントと、その横には100円を入れると『銀色の道』の曲を流すというミュージックボックス(?)が。
( ´-ω-) もちろん、私は金なんて入れませんでしたよ。


 しかし、田舎の街は店が閉まるのが早いね。宿は事前に確保してたんだけど、20時頃になったら街の中ではろくに店が開いてないの。酒を飲まないのに飲み屋に入る気にもならないし。結局この晩の飯は、コンビニ弁当で空しく済ませましたとさ。

————————————————


 明けて3月1日の朝、ホテルのロビーにて。

 お雛さんだねぇ。私にはとんと縁の無い代物だねぇ。


 この日は天気も穏やかで、ガリンコ号はちゃんと運行するようでしたよ。
( ´・ω・)v 前の日のうちに、9時の便を予約してたの。

 ガリンコ号が出る港へ向かうと、乗り場の建物の手前に、初代ガリンコ号が。

( ´・д・) ぶっといドリルが立派だねぇ。巨大ドリルが4本も付いてるよ。
 ・・・何度も書いてるけど、正確にはドリルじゃなくて、アルキメディアンスクリューね。先端を氷にぶっ刺してガリガリするわけじゃないから。


 こちらがガリンコ号の乗り場。現行機は正確には『ガリンコ号II』なんだけど、面倒くさいからここでは『ガリンコ号』で通すことにしますよ。


( ´・ω・)p ちなみに、前日観測された流氷の状況はこんな感じ。

2015/02/28
 見事に露骨に流氷は紋別を避けていますよ。網走に行った方が良かったかなぁ。

 その後、案内放送で、「紋別沖に流氷原はちゃんとある」、「だけど流氷原まで片道30分掛かる」、「この航路は60分のコースだから、30分掛けて流氷原に行き、5分だけ流氷原の中を突っ切って、後は全力で帰ってきますよん♪」
「波が荒いから船酔いに注意しる」

なんてことを言ってましたよ。

(;´・ω・) ちゃんと流氷をガリガリ出来るんだべねぇ。

 出発時間が近づき、乗船開始になったら、とりあえず進行左側のデッキに立つことにしましたよ。室内に入ったら充分流氷が堪能できなさそうな気がするもの。
( ´・ω・)p  操縦席の様子。見ても普通の船と違いがあるのかわからないや。


 デッキから前方足下を見ると、でっかいアルキメディアンスクリューが。

(*´・ω・) これがグルングルン回って、氷をガリガリするんだね♪


 さぁ、出航だ、という頃になると、アルキメディアンスクリューがもの凄い勢いで回り出しましたよ。



<iframe src="//www.youtube.com/embed/Z57vBHgmNUA"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アルキメディアンスクリューは、氷の上を進むときだけでなくて、信地旋回(?)の様に使って小回りを利かせることも出来るのね。


 さて、延々と30分も大海原を淡々と進む船の様子が( ・∀・ )イィ!なんて言う物好きがそうそういるとも思えないので、流氷原に近づいたところからの動画をば。


<iframe src="//www.youtube.com/embed/e7b5gC8Evv8"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 ´-ω-) 滅多に見られない物が見られた。来た甲斐があったかな。
 流氷原が5分程度というのも物足りない気はするけど、60分間びっしり流氷でもウンザリするだろうからねぇ。

 帰り道(?)、ガリンコ号と併走する様にカモメがびったりくっついて飛んでましたよ。



<iframe src="//www.youtube.com/embed/pX_n45qRw4Q"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途中、私の頭をかすめる様に後ろから飛んでいったり。
 カモメは人間が餌をくれることを期待して船に寄ってくるんだろうか。

漁船だと思っておこぼれに預かろうとしたのかな。それとも単純に遊んでるだけ?



 ここで、
<ヽ`д´>「物足りない!60分ぶっ通しの前面展望を見せれや!ゴルァ!」
などと言う物好きがいるかどうかは知りませんが、一応撮ってみたので貼っておきますよ。


<iframe src="//www.youtube.com/embed/Y13ys3L7LRY"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今回は吸盤くんでなく、初登場のクリップくん(?)を使用。まぁまぁ良い感じに撮れたかな。ただ最後の最後が電池切れで残念な終わり方。あと1分保っていれば・・・。

 こんな長い動画をFullHD画質で何本もULしてたら、プロバイダから電話が掛かってきて、
<ヽ`д´> 「帯域使いすぎだぞ!ゴルァ!」
な警告を受けてしまいましたよ。
( ´-д-) ・・・どうすれってのよ。



 まぁ・・・寒かったな。遮る物のない大海原を走る船のデッキに1時間以上立ちっぱなしだったんだもんな。
( ´-д-) 風邪引くかも。


 さて、沖合からも見えていた『オホーツクタワー』なる建造物。


 タワーの下に降りると、窓から海中の様子が見られるっていうんで、奮発してこちらにも寄ってみることにしましたよ。
( ´・ω・) 串本の海中公園みたいなイメージだよね。・・・絶対串本をパクってるよな。

 タワーはガリンコ号乗り場から少し歩いた防波堤の先の方にあるので、ちょろっと歩いてみることにしましたよ。


 稚内の北防波堤ドームの様に屋根と壁とぶっとい柱があるのね。スケールはずっとショボいけど。

 歩き始めると、ガリンコ号の次の便が出航するところでしたよ。



<iframe src="//www.youtube.com/embed/YGr6SOSsHc4"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 ´・д・) 乗ってるねぇ。ノリノリだねぇ。


 しばらく歩いてタワーに入り、早速地下(?)に降りてみる。すると壁には大きな窓がいくつもあり、その窓の外には・・・、





( ゜д゜) 何も見えねぇじゃねぇか!ゴルァ!

 なんて思いながら感情を表に出さず、近くにいた職員に聞いてみると、
( ⌒▽⌒) 「昨日海が荒れたせいで、海底の泥が巻き上げられちゃったようですねぇ」
( ´・ω・) 「そうなの?中から光を当ててるから、外が見えなくなってるだけでないの?」
( ⌒▽⌒) 「普段なら、海中に差し込む日の光だけで充分明るく見えるんですよぉ」
だそうですよ。確かに、前の日は全便強風波浪で欠航する様な天候だったんだよなぁ。

( ´-д-) 金払って見に来て損した。

 ここの窓は、アクリルを使ったおかげで、ガラスだと数十cmの厚さが必要なところを数cmで済んだんですよぉ、な展示。



 外の見えない地下なんだか水中なんだかわからないところにいても仕方ないし、上の展望台から流氷のない大海原を見てもしょうがないので、とっとと戻ることにしましたよ。
 タワーとガリンコ号乗り場の間は、無料の電気自動車で送り迎えしてくれるというので、帰りはこいつに乗ってみることにしました。


 この車はマニュアル?左ハンドルだなんて、外国製なんだろうか。シンプルな内装だな。
なんて観察しながら動画用カメラの用意をしていると、運転手が戻ってきてやおら走り始めましたよ。
( ´-ω-)p 準備が出来てなかったもんだから中途半端な動画。やっぱり電気自動車は静かだ。


<iframe src="//www.youtube.com/embed/XiB0HiXE3lk"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ガリンコ号乗り場で電気自動車を降りると、親子連れが足下でしゃがんで何かを見ていましたよ。さて一体なんじゃラホイと見て見ると・・・、



<iframe src="//www.youtube.com/embed/6tr629dE1t0" class="note-video-clip"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iframe>





 職員が海水をすくい上げて捕獲したクリオネがビンに入れられて晒し者に・・・もとい、展示されていましたよ。
( ´・ω・) クリオネってこんなに小さいんだねぇ。


 ガリンコ号乗り場の建物に入った後は、市内で何回かその店名を見掛けたラーメン屋のラーメンをいただいて、冷えた体を温めることにしましたよ。

 「ガラムマサラらーめん」(850円)

 『味噌ベースのカレー風味。数種類のスパイスが体を芯からあたためます。』
だそうだけど、このネーミング、カレーラーメンじゃダメだったのか?苫小牧や室蘭からクレームが来るなんてわけでもあるまいし。
 載ってる具は、フライドポテトとブロッコリー。ますます訳がわからん。
 そして前面に押し出しているガラムマサラ。多分こいつが原因だな。食った後、しばらく胸焼けがしてつらかった・・・。
(;´-д-) 素直に味噌ラーメンとかにしておけば良かったか・・・。

 そんなこんなでいつの間にやら正午近くなっていたので、次の日のお仕事のことも考えて、とっとと札幌へ帰りましたとさ。

~ 以上 ~




================================================================


先の週末、冬のドライブに出掛けてみるつもりが、

風邪を引いてどこにも行ってられませんでしたよ。

( ´-д-)グェ




TOTAL: 69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998 JAL, 러시아 S7항공과 코드 쉐어 확대--대상 노선은 22 노선… 東方を征服せよ 10:21 2 0
6997 JCB, 러시아의 극동 은행과 제휴해, 카드 발행 및 가맹점… 東方を征服せよ 10:21 2 0
6996 일본에서 단 2시간! 아름다운 사람, 아름다운 경관, 맛… 東方を征服せよ 10:20 2 0
6995 일본에서 유일, 블라디보스토그를 단독으로 취급한 가이… 東方を征服せよ 10:20 2 0
6994 마루노우치 코마치 2017~2018 여성편 東方を征服せよ 10:18 3 0
6993 마루노우치 코마치 2017~2018 연인편 東方を征服せよ 10:18 3 0
6992 유일한 블라디보스토그 안내 가이드 비자 완화로 인기 … 東方を征服せよ 10:18 2 0
6991 외국인에게 침략되는 니세코, 현지에 돈 떨어지지 않고 東方を征服せよ 10:17 3 0
6990 러시아 첫 섹스 실업 수당·호텔 모스크바에서 개업에 東方を征服せよ 10:17 2 0
6989 한국구라고 있어 역 잇따르는 여행자는 동물과의 접촉 … 東方を征服せよ 10:16 2 0
6988 굿 한패 어스로 발견된 기묘한 장소 8선거 東方を征服せよ 10:16 2 0
6987 지구 해저에 존재하는 우주인의 인공물 7선거 東方を征服せよ 10:15 2 0
6986 지구상에 존재하는 이세계에의 입구 8선거 東方を征服せよ 10:15 3 0
6985 티웨이 항공, 일본~부산, 대구, 제주선으로 세일 편도 2,00… 東方を征服せよ 10:14 2 0
6984 에어 부산, 부산·대구선으로 캠페인 6월까지의 출발분… 東方を征服せよ 10:13 2 0
6983 G.W.여행지 랭킹 세계 제일의 운항수를 자랑하는“제주”… 東方を征服せよ 10:13 2 0
6982 아침해와 학이즈미시 東方を征服せよ 10:13 2 0
6981 베네치아·이탈리아 | 경관·풍경·건물·여행 東方を征服せよ 10:12 2 0
6980 베로나·이탈리아 | 경관·풍경·건물·여행 東方を征服せよ 10:12 2 0
6979 코톨·몬테네그로 | 경관·풍경·건물·여행 東方を征服せよ 10:12 2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