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雪女씨의 스레와 사진을 보다가 멀지 않은 과거이지만, 많은 것이 변해버린 水原市의 지금 모습에서 隔世之感 마져 느끼게 되었습니다.

실제 방문과 촬영을 할까 생각했지만, net의 road view도 2016년 5월~2017년 6월의 사진이어서 현재와 많이 다르지 않아, capture하여 올립니다.

 

현재의 水原驛 

 

현대식 건물로 완전히 새로 지어졌습니다. 백화점, 영화관, 식당(한식, 일식, 중식, 이탈리안 등 여러 식당이 밀집하여 입주하고 있습니다.)을 겸하고 있고, 기차/전철/시내-시외 버스/공항 리무진/택시 들이 이어지는 水原의 hub입니다. 덕분에 교통의 혼잡도는 극악입니다...   w 사진에서는 잘렸지만, 오른쪽으로는 관광호텔이 새롭게 신축되었습니다.

 

 <驛前 버스 정류장>

 

 驛舍가 신축되면서, 도로도 정비되었습니다. 雪女씨가 보셨던 소박한 버스 정류장은 없어지고, 위치가 이동되어 사진과 같은 버스 정류장이 새롭게 정비되었습니다. 수십편의 노선이 정차하기 때문에 자신이 타야할 버스를 기다리는 위치에 잘 주의해야 합니다.

 

엔비뷰티아카데미 

 

여전히 건재합니다. 위치는 수원역에서 아저씨가 도보로 도착하기에는 힘듭니다.

아마도 호기심에 가득찬 10대의 활기 넘치는 여학생에게는 멀지 않은 거리였을지도~ ^_^

 

수원 우체국 

 

수원 우체국도 완전히 다른 건물로 신축되었네요. 보통 신축을 하면 위치도 옮기는데... 그것은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수원역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수원 華城 行宮을 마주보고 위치해 있습니다. 

 

 

수원 종로 교회 

 교회의 건물은 변함없지만, 주변은 조금 더 깔끔하게 정비된 분위기입니다.

 

水原市가 최근 10~15여년 사이에 대대적인 도시 정비사업을 해서  많은 것이 변했군요.

저는 거주하는 지역이라 실감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雪女씨가 올려준 예전 사진과 비교해보고 크게 느꼈습니다.

그럼 이만.... 

 

 

 

 

 

 

 

 

 

 

 

 

 


水原市の最近姿

雪女さんのスレと写真を見てから遠くない過去だが, 多くのことが変わってしまった 水原市の今姿で 隔世之感 マジョ感じるようになりました.

実際訪問と撮影をするかと思ったが, netの road viewも 2016年 5月‾2017年 6月の写真なので現在と非常に違わなくて, captureしてあげます.

現在の 水原駅

現代式建物で完全に新たに建てられました. デパート, 映画館, 食堂(韓食, 和食, 中食, イタリアンなど多くの食堂が密集して入居しています.)を兼ねているし, 汽車/電車/市内-市外バス/空港リムジン/タクシーらがつながる 水原の hubです. おかげさまで交通の混雑島は極悪です... w 写真では切られたが, 右側には観光ホテルが新しく伸縮されました.

<駅前 バス停>

駅舍が伸縮されながら, 道路も整備されました. 雪女さんが見た素朴なバス停は消えて, 位置が移動されて写真のようなバス停が新しく整備されました. 数十編の路線が停まるから自分が乗らなければならないバスを待つ位置によく気を付けなければなりません.

エンビビュティアカデミ

相変らず健在です. 位置はスウォン駅でおじさんが徒歩で到着するには大変です.

たぶん好奇心にいっぱいになった 10代の活気にあふれる女学生には遠くない距離(通り)だったかも‾ ^_^

水原郵便局

水原郵便局も完全に他の建物に伸縮されましたね. 普通伸縮をすれば位地図移すが... それはよく分からないです.

今はスウォン駅で少し落ちている水原 華城 行宮を見合わせて位しています.

水原鐘路教会

教会の建物は相変わらずだが, 周辺はもうちょっとこぎれいに整備された雰囲気です.

水原市が最近 10‾15余年の間に大大的な都市整備事業をして多いことが変わりましたよね.

私は居住する地域だから実感す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が, 雪女さんがあげてくれたこの前写真と比べて見て大きく感じました.

それではこれで....



TOTAL: 68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871 제주도 가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 9가지 ウラジオストク 02-16 37 0
6870 가장 비일상적인 어트랙션이나 유원지 ウラジオストク 02-16 18 0
6869 판급전차 충분히 코스. (2) umiboze。 02-16 48 0
6868 그레노블 올림픽의 테마곡 Dartagnan 02-15 28 0
6867 삿포로 올림픽의 테마곡 jlemon 02-15 40 0
6866 안녕하세요 저를 혹시 아시는분 계신지요? (5) kimsang7 02-14 122 0
6865 지지에 자전거의 긴 여행은 가능한가 (15) 春原次郎左衛門 02-12 177 0
6864 水原市의 최근 모습 (4) relax 02-12 126 0
6863 일본 각지의 해 선요리 nippon1 02-12 71 0
6862 긴자 디스플레이 콘테스트 2017 樺太KARAFUTO 02-11 60 0
6861 오키나와의 온타케(utaki) 등 (5) jlemon 02-11 120 1
6860 홋카이도 짧은 여행과 해 선 사발 (2) nippon1 02-10 92 0
6859 국보 그 1, 스미요시 대사 (4) 「国宝だんご」 02-09 142 0
6858 카마쿠라(kamakura)·에노시마(enoshima) 산책 1 jlemon 02-09 83 0
6857 카마쿠라(kamakura)·에노시마(enoshima) 산책 2 jlemon 02-09 67 0
6856 한국에 갔을 때의 추억(그 4)----수원역의 근처 (17) 雪女 02-08 229 0
6855 沖縄ドライブを続けてみた。 (9) umiboze。 02-05 198 0
6854 오키나와를 드라이브 해 보았다. (6) umiboze。 02-05 178 0
6853 리쓰린공원 (4) 「国宝だんご」 02-03 170 0
6852 ( `·ω·′) 멕! 【시나축의 낙서】 kusoboze♡ 02-03 73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