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3년전에 회사를 그만두었다.

일에 질리고는 있었지만 회사가 혐였던 것은 아니다.여행을 하고 싶었던 것이다.

당초 생각하고 있던 것은 평상복으로 가는 시코쿠 일주순례의 여행, 이다.그러나 막상 때가 되면 「도보인가···」라고 공포심있어 단념.

다음에 생각한 것이 자전거로의 여행이다.그러나 이것도 눈치챘다.기후가 나쁠 때, 어떻게 한다, 라고.

결국 퇴직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개시할 때까지의 마루이치 연간, 오키나와를 제외하고 전도 도부현에 발길을 옮겼지만 그것은 자동차로의 여행.숙박도 그 대부분을 차내에서 보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지만 역시 다리로 여행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있다.

자전거의 여행에 대해서는 실은 젊은 무렵 한 번 경험하고 있다.목적지의 반까지로 힘이 다해 전철로 귀가, 자전거는 택배로 돌려 보낸다고 하는 몹시 나쁜 결과였지만.

그런데도 마루산 일간은 자전거를 계속 저었다.숙박은 들르는 곳의 비지니스용 호텔을 사용했다.이 김으로 긴 여행을 하면 상당히 돈이 든다.

하루 쯤의 이동거리는 이제(벌써) 젊은 무렵과 같이 네공양미.관광 포함이라면 하루 80 km, 노력해 100 km라고 하는 곳(중)일 것이다.그렇게 되면 예를 들면 「일본 제일주」같은 규모의 여행을 전박호텔에서, 라고 할 수는 없다.텐트와 침낭 짊어진 여행, 이라는 것이 된다.

이 손의 여행이 경험된 (분)편, 계(오)시면 경험담을 들려주어주면 고맙다.

특별히 알고 싶은 것은 악천후시의 생활 방법, 이다.


당초 긴 여행용의 자전거에 자이언트사의 「그레이트 저니」를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작년에 생산 종료가 되었다고 하는 것.

지금부터라면 입수는 어려울지도 모른다.추천의 자전거가 있으면 가르쳐주면 이것 또 몹시 고맙다.잘 부탁드립니다.<(_ _)>


ジジィに自転車の長旅は可能か

3年前に会社を辞めた。

仕事に飽きてはいたが会社が嫌だったわけではない。旅がしたかったのだ。

当初考えていたのは普段着で行く四国一周お遍路の旅、だ。しかしいざとなると「徒歩かぁ・・・」と怖じ気づいて断念。

次に考えたのが自転車での旅だ。しかしこれも気づいた。天候が悪い時、どうするのだ、と。

結局退職してからバイトを開始するまでの丸一年間、沖縄を除いて全都道府県に足を運んだがそれは自動車での旅。宿泊もそのほとんどを車内で過ご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のだがやはり足で旅をしたい、という思いはある。

自転車の旅については実は若い頃一度経験している。目的地の半分までで力尽きて電車で帰宅、自転車は宅急便で送り返すという散々な結果だったが。

それでも丸三日間は自転車をこぎ続けた。宿泊は立ち寄り先のビジネスホテルを使った。このノリで長旅をすると結構金がかかる。

一日あたりの移動距離はもう若い頃のようにはいくまい。観光込みだと一日80km、頑張って100kmというところだろう。そうなると例えば「日本一周」みたいな規模の旅を全泊ホテルで、というわけにはいかない。テントと寝袋背負っての旅、ということになる。

この手の旅を経験された方、いらっしゃったら経験談を聞かせていただけるとありがたい。

特に知りたいのは悪天候時の過ごし方、だ。


当初長旅用の自転車にジャイアント社の「グレートジャーニー」を考えていた。


しかし昨年で生産終了となったということ。

今からだと入手は難しいかもしれない。お勧めの自転車があれば教えていただけるとこれまた大変ありがたい。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_ _)>



TOTAL: 68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871 제주도 가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 9가지 ウラジオストク 02-16 37 0
6870 가장 비일상적인 어트랙션이나 유원지 ウラジオストク 02-16 18 0
6869 판급전차 충분히 코스. (2) umiboze。 02-16 48 0
6868 그레노블 올림픽의 테마곡 Dartagnan 02-15 28 0
6867 삿포로 올림픽의 테마곡 jlemon 02-15 40 0
6866 안녕하세요 저를 혹시 아시는분 계신지요? (5) kimsang7 02-14 122 0
6865 지지에 자전거의 긴 여행은 가능한가 (15) 春原次郎左衛門 02-12 177 0
6864 水原市의 최근 모습 (4) relax 02-12 125 0
6863 일본 각지의 해 선요리 nippon1 02-12 70 0
6862 긴자 디스플레이 콘테스트 2017 樺太KARAFUTO 02-11 60 0
6861 오키나와의 온타케(utaki) 등 (5) jlemon 02-11 120 1
6860 홋카이도 짧은 여행과 해 선 사발 (2) nippon1 02-10 92 0
6859 국보 그 1, 스미요시 대사 (4) 「国宝だんご」 02-09 142 0
6858 카마쿠라(kamakura)·에노시마(enoshima) 산책 1 jlemon 02-09 83 0
6857 카마쿠라(kamakura)·에노시마(enoshima) 산책 2 jlemon 02-09 67 0
6856 한국에 갔을 때의 추억(그 4)----수원역의 근처 (17) 雪女 02-08 229 0
6855 沖縄ドライブを続けてみた。 (9) umiboze。 02-05 198 0
6854 오키나와를 드라이브 해 보았다. (6) umiboze。 02-05 178 0
6853 리쓰린공원 (4) 「国宝だんご」 02-03 170 0
6852 ( `·ω·′) 멕! 【시나축의 낙서】 kusoboze♡ 02-03 73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