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소개 Relationship






이하, 당분간, 덤으로, 앞에 간, 「남자는 여성이 기뻐하면 기뻐하는 생물이군요?」라고 하는 투고의, 재투고입니다(투고의 본문( 「미묘한 공기의 이야기」란 관계가 없습니다).







신성한가 기다려(Shinsei Kamattechan)-「현제의 아이」(2017년).동영상은, you tube로부터 빌려 온 것.나는, 걸을 때에, 등골을 펴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에 관해서는, 언제쯤부터 의식하기 시작했는지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때에는, 이미 의식하고 있었습니다.세간, 이 MV에 나오는, 고교생인 사내 아이와 같이 느껴...뭐, 이 MV의 고교생인 사내 아이는,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뭐, 실은, 나도, 고교생의 무렵은, 스마트하게(아름답게) 걷는다고 하는 일을 분명하게 의식하고라고 말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적어도, 고교 1 학년의 무렵부터는, 여자들(여자 아이들)에게 보여지고 있다고 하는 일을 의식해 걷고 있었던 w




















덧붙여서,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A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따라서, 나는, 기본적으로, 여성이 없는 생활이라고 말하는 것은, 너무, 상상이 붙지 않습니다(너무, 상상을 할 수 없습니다).덧붙여서,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모두, 일본의 여성입니다.


덧붙여서,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남자로서 태어나고(일본인의 남자로서 태어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행복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이유에, 성격도 포함하고, 일본의 여성(일본의 여성들)이, 세계에서, 제일, 좋은(세계에서, 제일, 훌륭하다)(어디까지나, 나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w)라고 말하는 것이 들 수 있습니다.태어나고 나서, 지금까지, 살아 오고,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상냥하고, 친절하게 해 받아 오고, 정말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여성의 특징은, 나의 경험의 범위내에 있어서의, 일반적인 경향으로서(물론, 모든, 여성에게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붙임성·애교가 있다, 패션(복장)이나, 행동등이, 여성인 일을 의식하고 있는,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남성에 대해서, 스스로(스스로), 적극적으로, 어프로치 하는(유혹한다) 여성이, 많은(다만, 그렇지 않은 여성도 있다), 호의를 가지고 있는(좋아하는) 이성과의 sex는, 남성보다 적극적인, 상냥한, 친절, 근본적으로, 머리가 좋다고 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남자는 여성이 기뻐하면 기뻐하는 생물이군요? 나의 경우, 옛부터(중학생위의 무렵부터), 자연과 그렇습니다.



나는, 옛부터(중학생의 무렵부터), 자연과 자신을 좋아하는 여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희응으로 구라고 등·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기쁘고, 행복합니다.덧붙여서, 거기에는, 솔직하게 말하고, 자신의 남성으로서의 존재감·가치가 인정되는 일에 대해서의 자기만족이라고 말하는 것이 포함됩니다.그리고, 능숙한 비유가, 생각나지 않습니다만, 비유하면, 일류의 세프가(뭐아마추어의 요리 자랑에서도 좋고?`키가), 레스토랑에서(또는 집에 부른) 게스트가,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매우 맛있을 것 같게 먹어 만족해 행복한 기분이 되는 일로, 만족이나 충실감을 느끼는 일에 통하는 것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음란하게 해도 그렇습니다 w).




전에 다른 분의 투고의 레스로 썼습니다만, 릿트·칼튼의 손님을 대접하는 노하우는, 남성이 프라이빗으로 여성을 엔타테인 하는(기쁘게 한다) 때의 노하우로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http://www.ritzcarlton.com/jp/about/gold-standards


특히, 「릿트·칼튼으로 고객이 경험되는 것, 그것은 감각을 채우는 상쾌함, 가득 차 충분한 행복감 그리고 고객이 말로 되지 않는 소망이나 요구도 예측해 응답하는 서비스의 마음입니다.」라고 하는 근처입니다.







이하, 덤으로,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덧붙여서, 남성용의, AV(porn 작품)와 실제의 에이치(sex)는, 기본적으로, 다른 것입니다.


만약, 동정의 남성이, AV(porn 작품)로, 에이치(sex)를 배우려고 한다면(에이치(sex)의 예습을 한다면), 적어도, 이하와 같은,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로, 배워(예습해) 주세요.아래의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는, 실제의, 에이치(sex)에 가까운 것입니다.


이것은, 아마,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입니다(이것도, 나에게 말하게 하면, 조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만...)(18세 미만은, click 금지)→

https://ero-video.net/movie/?mcd=RvKBLmq1ZBww8p25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은, 당분간 하면, 지워질지도 모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나의 에이치에 대해(일본어)→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나의 에이치에 대해(한국어)→

/kr/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일본어)→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여성은 보통 그렇게 오징어 없는 것?(한국어)→

/kr/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투고의 본문에 들어갑니다.나의 과거의, 투고, 및, 레스중에서, 테마( 「미묘한 공기의 이야기」)에 따라서, 적당하게, 발췌해 온 것입니다.





사람은 누구라도 인생의 시간에는 한계가 있어요.돈 뿐만이 아니라, 시간이라고 하는 것도 사람에게 있어서 소중한 재산이라고 생각합니다.나는, 자신의 돈도 그렇습니다만, 자신의 시간도, 자신이 성격이 싫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성격이 싫은 사람)에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자기 자신이나 자신의 소중한 사람·자신의 소중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 사용하는 주의입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그 한편, 외로움을 잘타는 사람의 면도 있어인가(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가, 성격은 완전하게 고양이라고 한 느낌입니다 w), 중학교 2 학년의 후반(14세 때)에, 처음으로, 여성과 교제한 이래, 지금까지, 도중 ,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를 제외하고, 2개월 이상, 여성과 교제하지 않는 기간이 빈 일이 없습니다 (대학생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그것은, 그래서, 즐거웠다).


이와 같은 일로부터, 중학 2 학년(14세)때 이래, 현재까지, 크리스마스 시기에, 교제하고 있는 여성이 없었던 것은 2회에만, 1회는, 대학때, 1년간, 미국에 유학하고 있었을 때, 다시 한번도, 같은 대학생때입니다만, 그 때(크리스마스의 직전위에 여성과 헤어졌던 바로 직후로) 우연히 크리스마스때에 그녀가 없어서, 크리스마스는, 같은 대학에 다니는 남자의 친구들중에서, 그 때 그녀가 없는 친구들을 모으고, 남들만으로, 선술집에서 모트냄비 먹고, 술을 많이 마시고, 소란을 피웠던 w(해 열고 나서, 또, 곧바로, 여성과 교제하기 시작했습니다만...).



이하, 첫째의, 이야기는, 나부터 하면, 크리스마스에, 아까운 시간의 생활 방법을 하고 있데라고 하는 사람들(뭐, 그것도, 나와의 가치관의 차이인지도 모릅니다만)의 이야기입니다.



이전, 12월 24일의 크리스마이브의 날에, 당시 , 교제하고 있던 여성(이하 그녀와 씁니다)과 요코하마에서 데이트 해, 낮은 산쪽의 서양관 순회라든지 해 좋았던?`후입니다만, 밤은 미나토미라이로 이동했지만 지나친 혼잡 모습에게 진저리가 나고(그 해는 24일의 크리스마스 이브의 날이 토요일인 해에 후일 알았습니다만 코스모크로크가 사상 최고의 대기 시간을 기록한 해였다고 합니다 w), 도내에 돌아오고, 도내의 번화가에서도 비어 그런 장소라고 하는 것으로 시나가와의 분위기의 좋은 어른용의 카페레스토랑·바로 지목의 저녁 식사를 먹었습니다만, 자신들이 앉은 석의, 왼쪽옆는, (이상이 너무 높아서 반대로 안이하게 남자를 만들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25세부터 28세정도의 스타일 좋게 패션 살결 살결의 바리바리이케이케의 미인의, OL(아마...)의 두 명조로, 저희들의 일을 곁눈질로 치라치라 바라보면서, 사이 좋게 이야기를 하면서 식사를 하고 있는 저희들에게 질투해 칼리 칼리 초조해하면서 이야기를 하고 있고, 오른쪽 이웃은, 지금 서로 연인은 없지만 우선 이브의 날에 약속 넣고 식사를 해 보았던이라고 한 느낌의, 20대의 후반부터 30대 전반이라고 한 느낌의 남녀의 두 명조로, 그 남녀의 두 명조는, 원래, 회화가 적은 느낌이었지만, 점점, 서로 험악한 분위기가 되어, 끝에, 서로 한마디도 이야기하지 않게 되어, 서로 휴대폰만 만지고 있는/`i 아직 iPhone가 발매되기 전의 이야기)라고 한 느낌으로, 후일, 그녀와 그 일을 만담의 재료로 해서 분위기가  살 수 있었으므로 좋았습니다만, 양 이웃모두, 일부러 이 날에 이런 가게에서 식사를 하지 않아도라고 한 편성으로, 이상한 자리에 앉아 버렸군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접객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접객에 있고, 손님의, 남녀(남자와 여자)의 관계에 대해서, 말해 안 된다, 한마디라고 하는 것이 있어요(특히, 바의, 바텐더는, 이와 같은 일에 관해서, 세심의 주위를 기울이지 않으면 되지 않을 것입니다).이하의 2개의 이야기는, 나의 실체효험중에서, 그 님일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내가, 대학생을 중심으로 한 젊은 무렵, 신쥬쿠의 가부키쵸에, 학생의 지갑에 상냥한 듯한 적당한 가격으로, 한편, 청결감이 있는 러브호텔에서, 자주(잘) 이용하고 있던 러브호텔이 있었습니다.


이것은, 내가, 그 러브호텔에 가기 시작했을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그 러브호텔은, 접수가, 다른 형식의 숙박시설(비지니스용 호텔등 )의 프런트와 같이, 종업원과 손님의 사이에 구분이 없고 , 종업원과 손님의 얼굴이, 서로, 완전하게 안다고 하는 형식이 되어 있었습니다.


있다 일, 그 러브호텔에 여자 아이와 함께 들어왔을(숙박했을) 때(덧붙여서, 그 때, 나도, 그 러브호텔을 이용하는 것은 처음인,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접수 시에, 접수의 아르바이트의 아줌마가(덧붙여서, 그 접수의, 아줌마는, 매우 느낌이 좋고, 밝은 분이었습니다), 나에 대해서, 「형.일전에도 왔겠죠! 형미남자이니까(아첨이라고 생각하는 w), 기억하고 있어요!」라고, (그야말로, 형, 나에게, 그러한 일 말해지고, 기쁘지요, 드약이라고 한 웃는 얼굴로), 나에 대해서 말했습니다.덧붙여서, 그 때, 그 여자 아이와 그 러브호텔에 들어가는 것은, 처음이었습니다(그리고, 확실히, 그 때, 일전에, 다른 여자 아이와 함께, 그 러브호텔에 온(그 러브호텔에 숙박한) 일은, 사실입니다.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정말로, 끝나지 않습니다).나는, 그 때, 설마, 러브호텔의 접수로, 그 님일을 듣는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매우 초조해 해, 「아, 후~」위의 대답을 하는 것이 고작이었습니다.그리고, 객실층에 오르는 엘리베이터 중(안)에서, 나는, 그 여자?`후자에 대해서, 「아마, 접수의, 아줌마, 다른 사람과 착각 하고 있었어」(이)라고 하고, 손질했습니다(엘리베이터안이, 미묘한 공기가 되어 있던 것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w).덧붙여서, 그 접수의 아줌마, 다른 손님과의 사이로, 말해 안 된다 한마디로, 트라브는 해고되어 버렸는지 어떤지 모릅니다만 w, 그 후, 머지 않아, 그 러브호텔의 접수로부터 없어졌습니다.대신에, 그 러브호텔의 접수에 들어간, 아줌마도, 그 아줌마 같이, 느낌이 좋은 분이었지만, 그 아줌마는, 제대로 분별하고 있고, 손님에 대해서, 말해 안 된다 한마디를 말하지 않는 사람이었으므로, 안심이었습니다.




다음의 이야기는, 내가, 전에, 내가, 그 때, 교제하고 있던 여성(이하, 그녀와 씁니다)과 츠키지의 장외 시장의 초밥집씨(스시 식당)(적당하게 눈에 띄어 들어간, 적당한 가격으로, 아담한 가게에서, 두 명모두, 그 때, 처음으로 이용한 가게였습니다)의, 카운터석으로, 식사를 하고 있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그 때, 저희들에게는, 그 스시 식당의, 오너 또는 점장 같은 스시 직공이, 스시를 잡아 주고 있었습니다.


그 때, 저희들의 자리의, (이웃석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만), 아주 조금 멀어진 석으로(덧붙여서, 저희들과 그 두 명조의 사이의 자리에는, 아무도 앉아 있어 , 어중간한 시간대였으므로, 그 스시 식당은, 비어 있었습니다), 교제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부터, 교제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첫 또는 몇 번눈인가의 데이트이다고 한 느낌의, 20대 전반위의, 남녀의 두 명조가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그 두 명조에는, 그 스시 식당의, 지금부터 자신의 가게를 가진다, 또는, 점장이 되기 위해 수행중의, 스시 직공중에서는, 생각보다는 연령이 높고, 리더격이라고 한 스시 직공이 스시를 잡고 있었습니다.그 때, 그 스시 직공이, 그 남녀의 두 명조에 말한, 한마디.「손님, 회화가 적네요」.그 스시 직공은, 솔직하게 감상을 말했을 뿐 인지도 모른다입니다만, 나나 그녀도, 내심, 그것을 말하면 안될 것이라고 말한 느낌으로, 호기심으로부터, 무의식 중에, 무심코, 그 두 명조와 그 스시 직공을, 치라 봐 했습니다만, 아니나 다를까, 거북한, 분위기가 되고 있고, 그 두 명조의 남성은, 어떻게든, 「스시가, 너무나 맛있어서」라고, 그 스시 직공에게 말하고, 장소를 손질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두 명조는, 쓴 웃음을 해, 미묘한 공기가 되고 있었던 w(덧붙여서, 그 스시 식당의 스시, 별로 맛있지 않았습니다 w).









이하는, 여성의, 감은 날카롭다고 한다, 이야기입니다.이하는, 여성의, 감의 날카로움에 관한, 나의 실체효험안의 하나입니다.



내가 학생의 무렵의 이야기입니다만, 그 때, 교제해 초인, 새로운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와 이케부쿠로의 션샤인 시티의 플라네타륨에 들어갔을 때의 이야기입니다(덧붙여서, 그 때, 션샤인 시티의 플라네타륨은, 데이트중에 계획없이 들어가, 나는, 굳이, 션샤인 시티의 플라네타륨에 방문한 일이 있다 일을 그녀에게 말해 , 그녀로부터, 특히, 아무것도 (들)물어 오지 않으면, 처음인, 모습을 하고 있자라고 생각했습니다.덧붙여서, 그녀는, 션샤인 시티의 플라네타륨에 들어가는 것은, 그 때가, 처음이었습니다).플라네타륨의 상영이 시작되기 전에, 석에 앉아 있을 때에, 그녀가, 나의 귓전으로, 속삭인, 한마디.「여기, 전에, 여자 아이와 온 일, 있다겠지?」.나는, 무엇으로 알았다고 한 느낌으로, 무심코 , 드키는 해 버렸던 w



덧붙여서, 내가, 어른이 되고 나서는, 여성과 음식점이나 오락시설에 들어가도, 여성은 감으로, 내가, 전에, 그 음식점이나 오락시설에 여성을 데려 온 일을 알 수 있었다고 해도, 어른의 남성이기 때문에, 그것위는 있다지요, 그런 일, 하나 하나, 말해도 어쩔 수 없다(의미가 없다)라고 생각하는지, 여성에게, 그 님일을 듣는 일은 없어졌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일본어)→

/jp/board/exc_board_3/view/id/2619352?&sfl=membername&stx=jlemon

귀를 기울이고 들으면(Whisper of the Heart)(한국어)→

/kr/board/exc_board_3/view/id/2619352?&sfl=membername&stx=jlemon

Disney:Cinderellabration(일본어)→

/jp/board/exc_board_1/view/id/2604304?&sfl=membername&stx=jlemon

Disney:Cinderellabration(한국어)→

/kr/board/exc_board_1/view/id/2604304?&sfl=membername&stx=jlemon





微妙な空気の話






以下、しばらく、おまけで、前に行った、「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と言う投稿の、再投稿です(投稿の本文(「微妙な空気の話」とは関係がありません)。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sEsIK-aTSk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神聖かまってちゃん(Shinsei Kamattechan)-「イマドキの子」(2017年)。動画は、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私は、歩く時に、背筋を伸ばして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に関しては、いつ頃から意識し始めたのか記憶が曖昧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時には、既に意識していました。調度、このMVに出て来る、高校生の男の子のような感じ。。。まあ、このMVの高校生の男の子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程ではないですが、まあ、実は、私も、高校生の頃は、スマートに(美しく)歩くと言う事を明らかに意識してと言う程ではなかったのですが、少なくとも、高校1年生の頃からは、女子達(女の子達)に見られていると言う事を意識して歩いて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したがって、私は、基本的に、女性がいない生活と言うのは、あまり、想像が付きません(あまり、想像が出来ません)。ちなみに、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全て、日本の女性です。


ちなみに、個人的に、日本で、男として生まれて(日本人の男として生まれて)、良かったと思う(幸せだと思う)、最も重要な理由に、性格も含めて、日本の女性(日本の女性達)が、世界で、一番、良い(世界で、一番、素晴らしい)(あくまで、私の個人的な意見ですが。。。w)と言う事が挙げられます。生まれてから、今まで、生きて来て、女性達には、本当に、優しく、親切にして貰って来て、本当に、感謝しています。


 日本の女性の特徴は、私の経験の範囲内における、一般的な傾向として(もちろん、全ての、女性に当てはまる訳ではない)、愛想・愛嬌がある、ファッション(服装)や、振る舞い等が、女性である事を意識して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男性に対して、自分で(自ら)、積極的に、アプローチする(誘惑する)女性が、多い(ただし、そうではない女性もいる)、好意を持っている(好きな)異性とのsexは、男性よりも積極的である、優しい、親切、根本的に、頭が良いと言った事が挙げられます。





男は女性が喜んだら喜ぶ生き物ですよね? 私の場合、昔から(中学生位の頃から)、自然とそうです。



私は、昔から(中学生の頃から)、自然と、自分が好きな女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女性が、喜んでくてたら・幸せな気持ちになってくれたら、嬉しいし、幸せです。ちなみに、それには、率直に言って、自分の男性としての存在感・価値が認められる事に対しての自己満足と言う事が含まれます。あと、上手い例えが、思いつきませんが、例えると、一流のシェフが(まあ素人の料理自慢でも良いですが)、レストランで(または家に招いた)ゲストが、自分の作った料理を、とても美味しそうに食べて満足して幸せな気分になる事で、満足や充実感を感じる事に通じる物があると思います(エッチにしてもそうですw)。




前に他の方の投稿のレスで書きましたが、リッツ・カールトンのお客さんをおもてなしするノウハウは、男性がプライベートで女性をエンターテインする(喜ばせる)際のノウハウとしても使えます→
http://www.ritzcarlton.com/jp/about/gold-standards


特に、「リッツ・カールトンでお客様が経験されるもの、それは感覚を満たすここちよさ、満ち足りた幸福感そしてお客様が言葉にされない願望やニーズをも先読みしておこたえするサービスの心です。」と言うあたりです。







以下、おまけで、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ちなみに、男性向けの、AV(porn作品)と、実際のエッチ(sex)は、基本的に、異なるものです。


もし、童貞の男性が、AV(porn作品)で、エッチ(sex)を学ぼうとするのならば(エッチ(sex)の予習をするのならば)、少なくとも、以下の様な、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で、学んで(予習して)下さい。下の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は、実際の、エッチ(sex)に近い物です。


これは、たぶん、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です(これも、私に言わせれば、少し違うと思いますが。。。)(18歳未満は、click禁止)→

https://ero-video.net/movie/?mcd=RvKBLmq1ZBww8p25


ちなみに、上の動画は、しばらくしたら、消されるかもしれ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私のエッチについて(日本語)→

/jp/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私のエッチについて(韓国語)→

/kr/board/exc_board_39/view/id/2561764?&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日本語)→

/jp/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女性は普通そんなにイカないもの?(韓国語)→

/kr/board/exc_board_50/view/id/2612070?&sfl=membername&stx=jlemon







以下、投稿の本文に入ります。私の過去の、投稿、及び、レスの中から、テーマ(「微妙な空気の話」)に沿って、適当に、抜粋して来た物です。





人は誰でも人生の時間には限りがあります。お金だけでなく、時間と言うのも人にとって大事な財産だと思います。私は、自分のお金もそうですが、自分の時間も、自分が性格が嫌だなと思う人(性格が嫌いな人)に使うのではなく、専ら、自分自身や自分の大切な人・自分の大切な人達の幸福の為に使う主義です。


前述の通り、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その一方で、寂しがり屋の面もあってか(自分で言うのも何ですが、性格は完全に猫と言った感じですw)、中学校2年生の後半(14歳の時)に、初めて、女性と交際して以来、今まで、途中、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を除いて、二か月以上、女性と交際しない期間が空いた事がありません(大学生の時、1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ませんでした。。。それは、それで、楽しかった)。


この様な事から、中学2年生(14歳)の時以来、現在まで、クリスマス時期に、交際している女性がいなかったのは2回だけで、一回は、大学の時、一年間、アメリカに留学していた時、もう一回も、同じく大学生の時ですが、その時(クリスマスの直前位に女性と別れたばかりで)たまたまクリスマスの時に彼女がいなくて、クリスマスは、同じ大学に通う男の友人達の中から、その時彼女がいない友人達を集めて、男達だけで、居酒屋でモツ鍋食べて、酒をたくさん飲んで、大騒ぎしましたw(年開けてから、また、すぐに、女性と交際し始めましたが。。。)。



以下、一つ目の、お話は、私からしたら、クリスマスに、もったいない時間の過ごし方をしているなぁと言う人達(まあ、それも、私との価値観の違い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の話です。



以前、12月24日のクリスマイブの日に、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横浜でデートし、昼間は山手の西洋館巡りとかして良かったのですが、夜はみなとみらいに移動したもののあまりの混雑ぶりに嫌気がさして(その年は24日のクリスマスイブの日が土曜日であった年で後日分かったのですがコスモクロックが史上最高の待ち時間を記録した年であったそうですw)、都内に戻って来て、都内の繁華街でも空いてそうな場所と言う事で品川の雰囲気の良い大人向けのカフェレストラン・バーで遅目の夕食を食べたのですが、自分達の座った席の、左隣りは、(理想が高過ぎて逆に安易に男を作らないと言った感じの)25歳から28歳くらいのスタイル良くファッションキメキメのバリバリイケイケの美人の、OL(おそらく。。。)の二人組で、私達の事を横目でチラチラ眺めながら、仲良く話しをしながら食事をしている私達に嫉妬してカリカリイライラしながら話をしていて、右隣りは、今お互いに恋人はいないんだけど、とりあえずイブの日に約束入れて食事をしてみましたと言った感じの、20代の後半から30代前半と言った感じの男女の二人組で、その男女の二人組は、元々、会話が少ない感じでしたが、だんだんと、お互いに険悪な雰囲気となり、しまいに、お互いに一言も話さなくなり、お互いに携帯ばかりいじっている(まだiPhoneが発売される前の話)と言った感じで、後日、彼女とその事を笑い話のネタにして盛り上がれたので良かったのですが、両隣共、わざわざこの日にこんな店で食事をしなくてもと言った組み合わせで、変な席に座ってしまったなと言った感じでしたw










接客業に携わる人は、接客において、客の、男女(男と女)の関係について、言ってはいけない、一言と言う物があります(特に、バーの、バーテンダーなんかは、この様な事に関して、細心の注意を払わなければならないでしょう)。以下の2つの話は、私の実体験の中から、その様な事に、関する話です。



私が、大学生を中心とした若い頃、新宿の歌舞伎町に、学生の財布に優しいような手頃な値段で、且つ、清潔感のあるラブホテルで、よく利用していたラブホテルがありました。


これは、私が、そのラブホテルに行き始めた頃の話です。ちなみに、そのラブホテルは、受付が、他の形式の宿泊施設(ビジネスホテル等)のフロントと同じく、従業員と客の間に仕切りがなく、従業員と客の顔が、お互いに、完全に分かると言う形式になっていました。


ある日、そのラブホテルに女の子と共に入った(宿泊した)時(ちなみに、その時、私も、そのラブホテルを利用するのは初めてである、振りをしていました)、受付の際に、受付のアルバイトのおばさんが(ちなみに、その受付の、おばさんは、とても感じが良く、明るい方でした)、私に対して、「お兄ちゃん。この前も来たでしょ! お兄ちゃん美男子だから(お世辞だと思いますw)、憶えているわよ!」と、(いかにも、お兄ちゃん、私に、そのような事言われて、嬉しいでしょ、ドヤッと言った笑顔で)、私に対して言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時、その女の子と、そのラブホテルに入るのは、初めてでした(そして、確かに、その時、この前、別の女の子と共に、そのラブホテルに来た(そのラブホテルに宿泊した)事は、事実です。若い頃は、ワルでした。本当に、済みません)。私は、その時、まさか、ラブホテルの受付で、その様な事を言われると思わなかったので、とても焦り、「あっ、はぁ」位の返事をするのが精一杯でした。そして、客室階に上がるエレベーターの中で、私は、その女の子に対して、「たぶん、受付の、おばさん、別の人と勘違いしてたんだよ」と言って、取り繕いました(エレベーターの中が、微妙な空気になっていたのは、言うまでもありませんw)。ちなみに、その受付のおばさん、別の客との間で、言ってはいけない一言で、トラブって解雇されてしまったのかどうか分かりませんがw、その後、間もなく、そのラブホテルの受付からいなくなりました。代わりに、そのラブホテルの受付に入った、おばさんも、そのおばさん同様、感じが良い方でしたが、そのおばさんは、ちゃんとわきまえていて、客に対して、言ってはいけない一言を言わない人であったので、安心でした。




次の話は、私が、前に、私が、その時、交際していた女性(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築地の場外市場の寿司屋さん(寿司食堂)(適当に目に付いて入った、手頃な値段で、小綺麗な店で、二人共、その時、初めて利用した店でした)の、カウンター席で、食事をしていた時の話です。ちなみに、その時、私達には、その寿司食堂の、オーナー又は店長らしき寿司職人が、寿司を握ってくれていました。


その時、私達の席の、(隣り席と言う訳ではありませんが)、ほんの少し離れた席で(ちなみに、私達と、その二人組の間の席には、誰も座っていませんでしたし、中途半端な時間帯であったので、その寿司食堂は、空いていました)、交際している訳ではないが、これから、交際に発展する可能性がある、初めての又は何度目かのデートであると言った感じの、20代前半位の、男女の二人組が食事を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二人組には、その寿司食堂の、これから自分の店を持つ、又は、店長となる為に修行中の、寿司職人の中では、割と年齢が高く、リーダー格と言った寿司職人が寿司を握っていました。その時、その寿司職人が、その男女の二人組に言った、一言。「お客さん、会話が少ないですね」。その寿司職人は、素直に感想を述べただけなのかもしれないですが、私も彼女も、内心、それを言っちゃまずいだろうと言った感じで、好奇心から、無意識に、思わず、その二人組と、その寿司職人を、チラ見したのですが、案の定、気まずい、雰囲気となっていて、その二人組の男性の方は、何とか、「寿司が、あまりに美味しくて」と、その寿司職人に言って、場を取り繕っていましたが、その二人組は、苦笑いをし、微妙な空気となっていましたw(ちなみに、その寿司食堂の寿司、あまり美味しくなかったですw)。









以下は、女性の、勘は鋭いと言う、お話です。以下は、女性の、勘の鋭さに関する、私の実体験の中の一つです。



私が学生の頃の話ですが、その時、付き合い始めであった、新しい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と、池袋のサンシャインシティのプラネタリウムに入った時の話です(ちなみに、その時、サンシャインシティのプラネタリウムは、デート中に計画なしに入り、私は、あえて、サンシャインシティのプラネタリウムに訪れた事がある事を彼女に言いませんでしたし、彼女から、特に、何も聞いて来なければ、初めてである、振りをしてようと思っていました。ちなみに、彼女は、サンシャインシティのプラネタリウムに入るのは、その時が、初めてでした)。プラネタリウムの上映が始まる前に、席に座っている際に、彼女が、私の耳元で、囁いた、一言。「ここ、前に、女の子と来た事、あるでしょ?」。私は、何で分かったんだと言った感じで、思わず、ドキってしてしまいましたw



ちなみに、私が、大人になってからは、女性と、飲食店や娯楽施設に入っても、女性は勘で、私が、前に、その飲食店や娯楽施設に女性を連れて来た事が分かったとしても、大人の男性なのだから、それ位はあるでしょう、そんな事、一々、言っても仕方がない(意味がない)と思うのか、女性に、その様な事を言われる事はなくなり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日本語)→

/jp/board/exc_board_3/view/id/2619352?&sfl=membername&stx=jlemon

耳をすませば(Whisper of the Heart)(韓国語)→

/kr/board/exc_board_3/view/id/2619352?&sfl=membername&stx=jlemon

 Disney:Cinderellabration(日本語)→

/jp/board/exc_board_1/view/id/2604304?&sfl=membername&stx=jlemon

Disney:Cinderellabration(韓国語)→

/kr/board/exc_board_1/view/id/2604304?&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8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860 소비 증세에 대해(해설, 토론) mxpbh 10-20 31 0
7859 일본인과 한국인은 상당히 얼굴의 구조가 다르지요. ? japanwin 10-20 27 0
7858 가을 (성) (1) ウラジオストク 10-18 35 0
7857 일본의 프로야구 선수 1a2a3c 10-18 11 0
7856 고맙다 행복하다 풍부하다 감사하는 감사 japanwin 10-18 31 0
7855 對日외교 (2) relax 10-16 80 0
7854 한국의 터무니없음 차 마시기 내기 맛있는 과자를 소개((… §¶ΣΨ 10-16 53 0
7853 할로윈이란? ウラジオストク 10-15 25 0
7852 일본의 축구 선수 漢字 10-15 29 0
7851 서울 relax 10-15 41 0
7850 한국의 문화 예산은 왜 일본보다 많아? JAPAV8 10-14 49 0
7849 감사의 포즈 koreanmanismonkey 10-13 52 0
7848 한국, 패럴림픽에 정상인을 대량 파견이나 JAPAV8 10-11 72 0
7847 한국 미래에 대한 우려와 기대 relax 10-11 45 0
7846 멸치 국물 요리 한일 기원 논란...w (7) relax 10-10 149 0
7845 朝鮮말기 어느 神人의 이야기 relax 10-10 66 0
7844 ウラジオストク > 백인에 대한 적대? relax 10-10 54 0
7843 백기 내건 인디언을, 몰살로 한 미국인 ウラジオストク 10-10 53 0
7842 석탄에 저주받은 나바호·네이션으로 전개되는 투쟁 ウラジオストク 10-10 30 0
7841 링컨은 흑인 노예를 해방하는 것도 인디언은 박해&학살… ウラジオストク 10-10 4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