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애차와 달리는 새로운 풍경을 만나고 싶은 것이라면, 차와 함께 가는 페리의 여행을 제안하고 싶다.배로 느긋한 시간을 즐긴 후, 현지에서 엔진 전개의 드라이브는 어떻게일까.



차를 좋아하면 자주(잘) 아시는 바일까하고 생각하지만, 「여행」이란”목적의 장소를 즐긴다” 그렇다고 할 만한 물건은 아니다.이동 시간이나 방문한 땅그 자체, 그리고 그 땅의 음식이나 사람과의 시간을 즐겨야만 「여행」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닐까.지금부터 제안하고 싶은 것은, 카페리를 사용한 여행.애차와 함께 이동하면서 페리에서는 자신과 차를 충분히 쉴 수 있어 현지에서는 마음껏 드라이브를 즐긴다.그런 여행이다.섬세한 클래식 카와 여행을 하려면  적당한 휴식도 중요.그 시간을 능숙하게, 우아하게 보내고 싶다면, 단연 페리가 추천이다.


이번은, 7월 15일부터 3일간 걸쳐 홋카이도에서 개최된 「트로페오·타트오·누보라리」에 참가하기 위해(때문에), 자신의 1960년 알파 로메오·콘레로와 함께, 나고야로부터 타이헤이요 페리에 승선해, 센다이 경유로 2일간의 뱃여행을 하면서 홋카이도로 향해진다고 하는 정본씨의 뱃여행에 동행했다.정본씨의 차는 원워크스 카라고 해 약 3년반의 세월을 걸쳐 당시의 오리지날 사양에 후르레스트아 되었다.



배에의 차량 반입은 각자 오너에 의해서 행해진다.관계자의 유도에 의해 안내되어 선내의 차전용의 스페이스에 차를 쌓아 넣는다.유료로 적포함을 위탁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차를 제일 잘 알고 있는 오너 자신의 손으로 싣는다고 하는 안심감은 크다.그런데, 차량을 격납하고 나서가, 뱃여행의 실전이다.출발의 징이 되어, 육지로부터 멀어지면, 이라고 단순히 일상으로부터 떼어내진 세계가 펼쳐진다.느껴지는 것은, 흘러 가는 바다와 느긋한 시간만.



선내에서의 생활 방법은, 완전히 자유롭다.독서를 하거나 눈감아 릴렉스 하거나 라운지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바다를 바라보는 것도 좋아.한편, 선내에서 행해지는 라이브나 영화 상영을 즐기는 것도 멋진 한 때일 것이다 (일)것은 상상에 어렵지 않다.


정본씨는 용의주도.언제나 여행 시에는 서점에서 신경이 쓰이는 책을 몇권인가 구입해, 도중이나 현지에서 읽고 있다고 한다.이번도 지참한 서적을 한 손에, 갑판에서 좋아하는 맥주를 즐기면서, 햇볕을 받으면서 독서에 열중한다.기분 좋게 흔들리는 페리 위에서 보내는, 극상의 독서 타임이다.



나고야항과 센다이항간의 운항에서는, 배끼리가 엇갈리는 이벤트도.아무것도 없는 바다의 모야의 저 편에서, 조금씩 정면의 페리의 그림자가 떠올라 온다.엇갈린다고 알고 있어도, 대해원으로의 만남의 순간은 매우 흥분하는 것이다.엇갈리는 것은 일순간 때문에, 셔터 찬스는 짧다.


선내에서는 피아노 연주도 행해져 아름다운 음색이 라운지에 울려 건넌다.


눈 깜짝할  순간에 2일간은 경과해, 선내의 아나운스로 뱃여행의 마지막이 가까운 것을 안다.페리로의 한 때가 너무 농밀해 잊어 가고 있었지만, 아직도 여행은 계속 되어, 오히려 오늘부터의 랠리에의 참가야말로 실전이다.


배를 내려 주차장으로 향하면, 새빨간 콘레로에 조속히 짐을 쌓고, 출발의 준비를 하는 정본씨의 모습이 보였다.홋카이도의 땅에 발을 디디고, 것의 30 분이나지나기 전에, 트로페오·탓트오·누보라리의 스타트인 하코다테로 향해 출발하며 갔다.토마코마이항에서는 5시간 정도의 드라이브다.물론, 다른 승선객들도 자꾸자꾸 출발해 간다.


뱃여행은 지치는 것은이라고 하는 이미지를 가지는 분도 있을까 생각하지만, 실제의 곳, 배에 있을 때의 대부분이 릴렉스 타임이기 위해, 도착 후는 쉬는 일 없이 곧바로 스타트할 수 있다.아니, 정확하게 말한다면 역으로, 곧바로 달리기 시작하기 위해서 페리라고 하는 선택을 하고 있다.



 

타이헤이요 페리 예약 센터
Tel:052-582-8611
[평일]9:00 ~ 19:00,[토일요일축]9:00 ~ 18:00
※연중무휴(연말 연시 제외하다)

URL:http://www.taiheiyo-ferry.co.jp/


クルマ好きならフェリーを選ぶ Part2 ~太平洋フェリー「きそ」乗船記~

愛車と走る新しい風景に出会いたいのならば、車と一緒に行くフェリーの旅をご提案したい。船でゆったりとした時間を楽しんだ後、現地でエンジン全開のドライブはいかがだろうか。



車好きならばよくご存知かと思うが、「旅」とは"目的の場所を楽しむ" というだけのものではない。移動時間や訪れた地そのもの、そしてその地の食や人との時間を楽しんでこそ「旅」といえるのではないだろうか。これからご提案したいのは、カーフェリーを使用した旅。愛車とともに移動しながらフェリーでは自分と車を充分に休め、現地では思いっきりドライブを楽しむ。そんな旅である。デリケートなクラシックカーと旅をするには適度な休憩も大切。その時間を上手に、優雅に過ごしたいのなら、断然フェリーがオススメである。


今回は、7月15日より3日間かけて北海道で開催された「トロフェオ・タツィオ・ヌヴォラーリ」に参加するため、自身の1960年アルファロメオ・コンレロとともに、名古屋から太平洋フェリーに乗船し、仙台経由で2日間の船旅をしながら北海道に向かわれるという政本氏の船旅に同行させていただいた。政本氏の車は元ワークスカーといわれ、約3年半の月日をかけて当時のオリジナル仕様にフルレストアされた。



船への車両搬入は各自オーナーによって行われる。係員の誘導により案内され、船内の車専用のスペースへ車を積み入れる。有料で積込みを委託することも可能だが、車を一番よくわかっているオーナー自身の手で積み込むという安心感は大きい。さて、車両を格納してからが、船旅の本番だ。出発の銅鑼がなり、陸から離れると、とたんに日常から切り離された世界が広がる。感じられるのは、流れていく海とゆったりとした時間だけ。



船内での過ごし方は、まったく自由だ。読書をしたり、目を閉じてリラックスしたり、ラウンジでコーヒーを飲みながら海を眺めるもよし。一方で、船内で行われるライブや映画上映を楽しむのも素敵なひとときであろうことは想像に難くない。


政本氏は用意周到。いつも旅の際には書店で気になる本を何冊か購入し、道中や現地で読んでいるそうだ。今回も持参した書籍を片手に、甲板で好きなビールを嗜みつつ、日差しを浴びながら読書に熱中する。心地よく揺れるフェリーの上で過ごす、極上の読書タイムである。



名古屋港と仙台港間の運航では、船同士がすれ違うイベントも。何もない海のモヤの向こうから、少しずつ向かいのフェリーの影が浮き出てくる。すれ違うと分かっていても、大海原での出会いの瞬間はとても興奮するものだ。すれ違うのは一瞬のため、シャッターチャンスは短い。


船内ではピアノ演奏もおこなわれ、美しい音色がラウンジに響き渡る。


あっという間に2日間は経過し、船内のアナウンスで船旅の終わりが近いことを知る。フェリーでのひとときが濃密過ぎて忘れかけていたが、まだまだ旅は続き、むしろ今日からのラリーへの参加こそ本番である。


船を降り駐車場に向かうと、真っ赤なコンレロに早速荷物を積んで、出発の準備をする政本氏の姿が見えた。北海道の地に足を踏み入れて、ものの30 分も経たないうちに、トロフェオ・タッツィオ・ヌヴォラーリのスタートである函館へ向かって出発していった。苫小牧港からは5時間ほどのドライブだ。もちろん、他の乗船客たちもどんどん出発して行く。


船旅は疲れるのではというイメージを持つ方もいるかと思うが、実際のところ、船にいるうちのほとんどがリラックスタイムであるため、到着後は休むことなくすぐにスタートできる。いや、正確に言うのならば逆で、すぐに走り出すためにフェリーという選択をしているのだ。



太平洋フェリー予約センター
Tel:052-582-8611
[平日]9:00 ~ 19:00、[土日祝]9:00 ~ 18:00
※年中無休(年末年始除く)

URL:http://www.taiheiyo-ferry.co.jp/



TOTAL: 144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451
No Image
이것은 재료 CM인가? (2) ihmai1 02-25 23 0
14450
No Image
차(보디)의 도장 벗겨져의 수리·보수 방법과 그 원인 (2) ウラジオストク 02-25 77 0
14449
No Image
KIA 스팅거가 nacoty의 final3에 (9) swiftsport 02-25 132 1
14448
No Image
일본 컬링 여자를 스폰서드 하고 있던 TOYOTA 자동차 (5) 801MAX 02-25 228 1
14447
No Image
벤츠는 지금부터 괜찮은가? (1) umiboze。 02-25 187 0
14446
No Image
로보트 고양이 야마토 (1) ウラジオストク 02-24 132 0
14445
No Image
닛산과 DeNA의 신교통 서비스 「Easy Ride」를 체험 ウラジオストク 02-24 71 0
14444
No Image
nissan 러시아에서 99만yen 판매되는 Almera (3) cris1717 02-24 223 0
14443
No Image
일본 카 오프더 이어 심사원이 KIA 스팅거 GT를 고평값 (19) swiftsport 02-24 308 1
14442
No Image
한국차 독일차 넘어서나. (11) cris1717 02-23 424 1
14441
No Image
GM “한국 정부와 신속하게 한국 GM를 조사에!” (20) sun3000R 02-23 471 1
14440
No Image
MITSUOKA HIMIKO 발표! (10) sun3000R 02-23 456 1
14439
No Image
HondaJet “세스너기 빼기 첫 출하 세계 1위!” (6) sun3000R 02-23 448 1
14438
No Image
kia 왜 미국에서 subaru 보다 팔리지 않아? (11) cris1717 02-22 550 0
14437
No Image
TOYOTA “EV보급 노려봐 신형 자석 개발!” (8) sun3000R 02-22 873 3
14436
No Image
TOYOTA SUPRA “최종 디자인 거의 노출!” (21) sun3000R 02-22 1004 2
14435
No Image
YAMAHA “iF DESIGN AWARD” 5년 연속의 수상! (3) sun3000R 02-22 782 1
14434
No Image
「MANJO」가 무엇인가 알았다···· (2) ihmai1 02-22 288 0
14433
No Image
중국, 무인 선박 개발 (1) ウラジオストク 02-20 209 0
14432
No Image
재생 가능 에너지는 「2020년까지 화석연료보다 싸진다」 (1) ウラジオストク 02-20 180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