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갱신

【스포츠 이문】

평창의 경기 시설이 이미 폐쇄 올림픽 후의 활용을 잘 할 수 있어 성공이라고 할 수 있지만…


http://www.sankei.com/images/news/180319/prm1803190005-p1.jpg



평창올림픽에서 보브스레이, 스켈리턴을 한 올림픽 아르펜시아·슬라이딩 센터는 폐막 10일에 폐쇄되었다(하야사카 히로시우촬영)




 평창올림픽에서 보브스레이·스켈리턴 경기가 실시된 올림픽 아르펜시아·슬라이딩 센터가 올림픽 폐막으로부터 불과 10일 후의 3월 7일에 폐쇄 통지가 나왔다고 한국 미디어가 알렸다.연간 운영비로 해서 21억 3000만원( 약 2억 1300만엔)이 예상되고 있지만, 정부가 예산 부족을 이유로 사용 금지로 했다고 한다.올림픽 후의 시설 활용 계획이 잘 운영되어야만 정말로 올림픽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동센터는 사후 계획을 입안 다 하지 못하고, 운영 주체도 정해져 있지 않은 상황이었다.

 중앙 일보등에 의하면, 보브스레이·스켈리턴 대표의 감독이 3월 7일, 서울시내에서 행해진 이벤트로, 정부 예산이 부족해, 아르펜시아·슬라이딩 센터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총공비 1141억원( 약 114억엔)을 걸어 건설된 시설을 「선수를 자유롭게 연습할 수 없다」 등이라고 한탄했다.다음 계절을 향한 연습장을 빼앗긴 뒤, 대한체육회는 동계 종목 선수 육성 예산의 지원을 종료하고 있어, 동대표 후보 팀은 해산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동계 경기의 인기가 낮고, 평창올림픽에의 관심도 낮았다.그러나, 스켈리턴으로 윤·손빈(23)이 금메달, 남자 보브스레이 4명승로 은메달을 획득한 것으로, 평창올림픽이 「마지막이 아니고, 시작」이라고, 향후의 경기 인구 확대에의 기대가 커지고 있었다.그런 만큼 은메달리스트가 된원·윤젼(32)은, 간신히 소리 경기에 대해서 싹튼 흥미가 「자라는 일 없이 사라지는지 생각하면 유감이어서 견딜 수 없다」라고 낙담했다.

 한국에서는 2014년에 개최된 인천 아시아 대회가 경기장의 건설비용만으로 4700억원( 약 470억엔)을 투자하면서, 온전히 사후 활용 계획을 세울 수 있는 두, 적자를 내고 있는 상황이 비판되고 있다.

 그 반성을 근거로 하면, 해외에서도 관리·운영이 곤란으로 여겨지는 소리 전용 트럭의 사후 활용 계획을 입안하지 않았던 것의 비판은 면할 수 없다.중앙 일보에 의하면, 세계에서 지금까지 30의 시설이 건설되었지만, 중 14개소가 소멸.06년 토리노 올림픽에서 사용된 시설은 매년 200만 달러( 약 2억 1000만엔)의 운영비를 부담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강원도 개발 공사가 15년에 시산한 결과, 아르펜시아·슬라이딩 센터는 연간 운영비 가운데, 예상하는 일반 이용자로부터의 수익금이 7억원( 약 7000만엔)이며, 연간 14억원( 약 1억 4000만엔) 의 손실이 생긴다고 한다.거액의 적자가, 정부와 강원도가 사후 계획의 결론을 낼 수 없는 이유라고 중앙 일보는 해설했다.

 동아일보는 동센터 이외에도 사후 활용 계획이 입안되어 있지 않은 시설이 2개소 있어, 유지비는 연간 합계 약 44억원( 약 4억 4000만엔)에 오른다고 알렸다.강원도는 국비의 증액을 요구했지만, 정부는 난색을 나타내, 협의는 난항.최근이 되어 정부와 강원도가 50%두개의 부담으로 양보하는 방향성이 나와 있다고 한다.단지, 정부가 지원하면, 지금까지 세계 선수권등을 개최해, 재정 적자에 괴로워하는 자치체와의 공평성으로 논의가 될 가능성이 지적되고 있다.

 원래 시설이 지역 인구에 대해서 과잉에 있어, 유지비를 염출 할 만한 이용자가 믿을 수 없다고 하는 염려가 있었다.대회 조직위원회의 스에히로범(이·히봄) 위원장은 22년에 개최되는 북경 올림픽에서 각국의 연습 거점으로서 평창올림픽의 시설 활용을 제안하지만, 중앙 일보는 「재정면에서 큰 플러스가 되지 않는다」라고 부정적이다.

 평창올림픽을 둘러싸고는 3년전, 재정 부담을 삭감하기 위해서 서울 수도권등에서도 여는 분산 개최가 큰 화제가 되었다.그러나, 한국 정부는 이것을 거부해, 현재의 장래 불투명한 사태를 부르고 있다.



http://www.sankei.com/premium/news/180319/prm1803190005-n1.html



================================================================


================================================================




<□`∀′>웨핫핫하



平昌の競技施設の活用方。


更新

【スポーツ異聞】

平昌の競技施設が早くも閉鎖 五輪後の活用がうまくできて成功といえるが…


http://www.sankei.com/images/news/180319/prm1803190005-p1.jpg

平昌五輪でボブスレー、スケルトンが行われた五輪アルペンシア・スライディングセンターは閉幕10日で閉鎖された(早坂洋祐撮影)



 平昌五輪でボブスレー・スケルトン競技が実施された五輪アルペンシア・スライディングセンターが五輪閉幕からわずか10日後の3月7日に閉鎖通知が出されたと韓国メディアが報じた。年間運営費として21億3000万ウォン(約2億1300万円)が予想されているが、政府が予算不足を理由に使用禁止にしたという。五輪後の施設活用計画がうまく運営されてこそ本当に五輪成功と言えるが、同センターは事後計画を立案しきれず、運営主体も決まっていない状況だった。

 中央日報などによると、ボブスレー・スケルトン代表の監督が3月7日、ソウル市内で行われたイベントで、政府予算が不足し、アルペンシア・スライディングセンターが使用できない状況だと明かした。総工費1141億ウォン(約114億円)を掛けて建設された施設を「選手が自由に練習できない」などと嘆いた。来季に向けた練習場を奪われたうえ、大韓体育会は冬季種目選手育成予算の支援を終了しており、同代表候補チームは解散したという。

 韓国では冬季競技の人気が低く、平昌五輪への関心も低かった。しかし、スケルトンでユン・ソンビン(23)が金メダル、男子ボブスレー4人乗りで銀メダルを獲得したことで、平昌五輪が「終わりでなく、始まり」と、今後の競技人口拡大への期待が大きくなっていた。それだけに銀メダリストとなったウォン・ユンジョン(32)は、ようやくソリ競技に対して芽生えた興味が「育つことなく消えるのかと思うと残念でならない」と落胆した。

 韓国では2014年に開催された仁川アジア大会が競技場の建設費用だけで4700億ウォン(約470億円)を投資しながら、まともに事後活用計画が立てられず、赤字を垂れ流している状況が批判されている。

 その反省を踏まえれば、海外でも管理・運営が困難とされるソリ専用トラックの事後活用計画を立案していなかったことの批判は免れない。中央日報によると、世界でこれまで30の施設が建設されたが、うち14カ所が消滅。06年トリノ五輪で使用された施設は毎年200万ドル(約2億1000万円)の運営費を負担できなかったと伝えた。江原道開発公社が15年に試算した結果、アルペンシア・スライディングセンターは年間運営費のうち、予想する一般利用者からの収益金が7億ウォン(約7000万円)であり、年間14億ウォン(約1億4000万円)の損失が生じるという。巨額の赤字が、政府と江原道が事後計画の結論を出せない理由だと中央日報は解説した。

 東亜日報は同センター以外にも事後活用計画が立案されていない施設が2カ所あり、維持費は年間合計約44億ウォン(約4億4000万円)に上ると報じた。江原道は国費の増額を要求したが、政府は難色を示し、協議は難航。最近になって政府と江原道が50%ずつの負担で譲歩する方向性が出されているという。ただ、政府が支援すれば、これまでに世界選手権などを開催し、財政赤字に苦しむ自治体との公平性で議論になる可能性が指摘されている。

 もともと施設が地域人口に対して過剰にあり、維持費を捻出するだけの利用者が見込めないという懸念があった。大会組織委員会の李煕範(イ・ヒボム)委員長は22年に開催される北京五輪で各国の練習拠点として平昌五輪の施設活用を提案するが、中央日報は「財政面で大きなプラスにならない」と否定的だ。

 平昌五輪をめぐっては3年前、財政負担を削減するためにソウル首都圏などでも開く分散開催が大きな話題となった。しかし、韓国政府はこれを拒否し、現在の先行き不透明な事態を招いている。



http://www.sankei.com/premium/news/180319/prm1803190005-n1.html



================================================================


================================================================




<ヽ`∀´>ウェーハッハッハ




TOTAL: 21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50
No Image
역시 아무래도 일본의 남자가 승리해 버리는 것이군. (1) 漢字 10-22 23 0
2149
No Image
모든 일본선수 외모로 All Kill 한국 축구선수 이강인 10-22 18 0
2148
No Image
일본의 스포츠 선수 외관vs한국의 스포츠 선수의 외모 ennjoy111 10-20 22 0
2147
No Image
팔꿈치의 수술을 한 오오타니 쇼헤이 선수의 현상 10월 19… masamasa123 10-20 40 0
2146
No Image
일본의 프로야구 선수 갱신판 (1) 漢字 10-19 24 0
2145
No Image
일본의 축구 선수 갱신판 (1) 漢字 10-19 34 0
2144
No Image
일본의 미남자 프로야구 선수 86명 漢字 10-11 58 0
2143
No Image
일본의 이케멘삭카 선수 51명 漢字 10-11 73 0
2142
No Image
축구 일본 여자 대표 사진집 86168 10-09 108 0
2141
No Image
프리미어 리그 무토가기슈퍼 골!뉴캐슬 미남자 무토 dasaikorea 10-07 145 0
2140
No Image
오오타니 쇼헤이 1호에서 22호 MLB 공식 홈런집 masamasa123 10-06 94 0
2139
No Image
일본의 이케멘 미남 핸섬 미남자 losekorea888 10-06 91 0
2138
No Image
일본의 이케멘 미남 핸섬 미남자 東方を征服せよ 10-05 85 0
2137
No Image
오오타니 쇼헤이, 우주수술 성공 10월 2일 (2) masamasa123 10-02 130 0
2136
No Image
일본의 이케멘 미남 핸섬 미남자 losekorea888 10-02 114 2
2135
No Image
세계의 슈퍼 항해술 요트 ウラジオストク 09-29 138 0
2134
No Image
제36회 아메리카즈 컵의 「오피셜·마린·써플라이어」… ウラジオストク 09-29 123 0
2133
No Image
22호★오오타니 쇼헤이(타자) 9월 27일 (1) masamasa123 09-27 162 1
2132
No Image
오오타니 쇼헤이, 우주수술을 결단 9월 26일 masamasa123 09-26 155 0
2131
No Image
21호★오오타니 쇼헤이(타자) 9월 25일 masamasa123 09-25 16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