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원래, 그녀가, 발견한 것입니다만, 최근, 마음에 드는, 포테이토칩(potato chips).왼쪽, 망고(mango)&버터(butter) 미.오른쪽, 코코넛(coconut)&소금(염) 미.양쪽 모두, 맛있습니다.




이하, 덤...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습니다.이미, 외가의 조부모 모두, 죽습니다.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나의 아버지는, 회사원으로(아버지는, 이미, 반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 오래 됩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아르바이트를 포함하고, 일을, 일절 한 일이 없는 전업 주부입니다.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나의 남동생은, 외자계의 회사원으로, 이미, 결혼을 해, ( 아직, 두 명모두, 어립니다만) 아이가 2명 있어(사내 아이(위)가 1명으로 여자 아이(아래)가 1명), 남동생의 가족(아내·아이)과 함께, 도쿄의 서부 교외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산, 독립주택에, 살고 있습니다.

남동생의, 부인(아내)(덧붙여서, 남동생의, 부인(아내)은, 남동생보다 꽤 연하입니다)은, 결혼하기 전은, 4년제의 대학을 졸업한 후, 옷(패션) 관계의, 회사에서,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결혼하고 나서는, 주부가 되었습니다.


나는, 회사원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비즈니스에 대해 위험성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스스로 자신의 시간을 자유롭게 관리할 수가 있어 또, 자신의 재능·일의 능력·일의 효율성·노력이, 자신의 수입에 직결하는(직접 연결된다), 개인 사업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나는, 보통 중류층·서민층입니다만, 나는,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주어진 환경속에서, 자신의 능력의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한 살아(여기서 말하는, 할 수 있는 한 살아와는, 자신의 능력의 한계를 알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노력의 떨어 뜨리는 곳을 안다고 하는 의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번 돈으로, 할 수 있는 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행복한 인생을 살아 있다)라고 말하는, 자신이 있어요.」




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는, 부지면적 100평 정도( 약 330평방 m)의, 뜰이 있다, 독립주택입니다.나의 친가는, 원래, 나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현재는, 부모님이, 그 집을 계승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어머니는, 외동딸(독자)입니다).원래는,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시골의, 유복한 지주였다)가, 도쿄에 보유하고 있던 부동산의 하나인 것으로( 나의 외가의 조모의 아버지가, 나의 외가의 조모가 결혼했을 때에, 나의 외가의 조부모에게 준 것.당시의 중류 계급의 독립주택으로서 작은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의 집의 건물은, 1920년대무렵?에 지어진, 일본 전통식의 주택의 건물이었다 님입니다만, 현재의 집의 건물은, 1960년대 초 무렵에, 개축물입니다(시대에 맞추어 내장등 , 개장해 오고 있어 현재는, 내진 보강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덧붙여서, 나의 외가의 조부도, 나의 외가의 조모도, 이미, 죽습니다.


나는, 20대의 후반에 돌입했을 무렵에, 자신의 집(지금의 우리 집)을, 친가의 부근에 사, 태어나고 처음으로, 혼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나(은)는, 일은, 남성의 공동경영자(원래, 대학시절의 친구)와 둘이서, 작은 개인 사업(그 남성과 두 명만으로, 영위하고 있는 회사입니다)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원래, 대학의 끝나갈 무렵부터, 사업을 시작하고 있고(엄밀하게는, 대학의 끝나갈 무렵, 그, 원래, 대학시절의 친구가 이미 시작하고 있던 사업에 참가한), 도중 , 나는, 사업을 떨어지고, 기업에 취직해, 회사원으로서 일하고 있었을 때도 있었습니다만, 또 사업으로 돌아왔습니다), 20대의 무렵, 사업이 기세에 올라, 위세는 좋았습니다만(밑 일인 이야기, 있다 정도, 돈은 벌고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우리 집은, 그 무렵에 샀습니다.


우리 집은, 좁은 토지에 3층건물의(1층 부분의 반 정도가 주차장의), 거주 바닥 면적 30평( 약 100평방 m) 정도의 뜰이 없는, 지가가 비싼, 도쿄 중심부(도쿄 23구)의, 전형적인, 비교적, 새로운, 서민 전용의, 독립주택입니다.


우리 집은, 집장수 주택입니다만(구입자가 토지를 구입해, 주문 주택을 짓는 형식이 아니고, 토지와 건물이 맞추어 판매되는 부동산의 판매 형식), 신축으로, 구입했습니다.


상술한 대로, 나는, 작은 개인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만, 회사도 개인도, 빚은, 일절 없습니다(물론, 집의 론이나 자동차의 론등의 론도, 일절 없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하고 싶은 일이 없는 수동으로 사는 상황을 벗어나는 방법→

/jp/board/exc_board_8/view/id/2850929?&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에 대해→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사진 이하 3매.전에, enjoy로, 업(upload) 한 사진의 재이용.도쿄의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인테리어(interior).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나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의 현지의, 도예 작가의 작품입니다.나는, 이 도예 작가의 작풍이, 상당히 좋아합니다.매우, 유감스럽지만, 이 도예 작가는, 2013년에, 돌아가셨습니다(돌아가셨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북구요리→

/jp/board/exc_board_8/view/id/2717523/page/9?&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나의 별장은,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 전형적인 별장과는 달라, 부지면적 85평( 약 280평방 m) 정도의, 뜰이 있는,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만, 경치가 좋고(창등으로부터의 경치가 좋고), 거기서 보내고 있는 것만으로 쾌적합니다(1층에 있는, 거실(living
room)로, 보내는 것도 쾌적하고, 또, 2층에 있는, 침실(bedroom)의 창으로부터의 경치는(경치는), 훌륭합니다(특히, 좋습니다)).뭐, 나가노(nagano) 현의, 나의 별장에 체제중은, 주변의 숲을 하이킹(hiking)·산책하거나 주변을 drive 하거나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나가는 것이, 많습니다만...덧붙여서, 별장의 목욕탕(bathroom)과 화장실(toilet)은, 전취바꾸어라고 말해 좋을 만큼의, 대개장을 하고 있어, 화장실(toilet)은, 도쿄의 우리 집의 화장실(toilet) 같이, 난방편좌·워슈렛트 첨부의 화장실(toilet)에서 쾌적합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도쿄인과 시골→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나의, 나가노(nagano) 현의, 별장 주변의 풍경에 관해,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죠몽(Jomon) 인→

/jp/board/exc_board_14/view/id/2460632/page/4?&sfl=membername&stx=jlemon




덧붙여서, 부모님은,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현재는, 부모님이 계승하며 살고 있다)에 살고 있습니다만, 21년 정도전에, 쇼난(syonan) area에, 아버지가 일을 은퇴하면 살기 때문에(위해)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보통 독립주택입니다)을, 신축으로, 구입했습니다.아버지가, 반, 정년퇴직 상태가 되고 나서는(아버지는, 회사원으로, 어머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나서, 쭉 주부를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은, 기본적으로, 일주일간 중의, 반을,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원래 부모님의 집.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 이제(벌써) 반을, 보양과 기분 전환에, 쇼난(syonan) area의 별장에서 보내고 있습니다.지금 단계, 도시에서의 생활이 버리기 어렵게(뭐, 쇼난(syonan) area도, 자동차 생활권에서 보면, 충분히 도시라고 생각합니다만), 도쿄도심부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 및 근처( 나의 거리)에 애착이 있다(특히, 어머니에게 있어서는, 태어나 자란 집과 거리이므로...) 일등으로부터, 부모님은, 아버지가 완전하게 정년퇴직해도, 기본적으로, 일주일간 중의 반을, 도쿄도심부의 집(우리 집의 부근의 나의 친가), 도 반을, 기분 전환에, 쇼난(syonan) area의 별장에서 보낸다고 하는 생활은, 계속할 생각이라고 합니다.


전술한, 나 나가노(nagano) 현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만...)도, 그렇습니다만, 부모님의, 쇼난(syonan) area의 별장도, 경치가 좋고(창등으로부터의 경치가 좋고), 거기서 보내고 있는 것만으로 쾌적합니다(뭐, 나가노(nagano) 현의, 나의 별장에 체제중은, 주변의 숲을 하이킹(hiking)·산책하거나 주변을 drive 하거나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나가는 것이, 많습니다만...).


이하, 참고의 투고.


쇼난(syonan) 모노레일(monorail) 외→

/jp/board/exc_board_1/view/id/2842705?&sfl=membername&stx=nnemon






사진 이하 2매.우리 집의 신문의, 끼워넣음 광고지 광고(정기 구독하고 있는 신문에 끼워져 오는 광고)보다...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의), 우리 집과 대체로, 같은 넓이의( 약 105평방 m), 1971년축의, 중고의, 대중적·서민적인, 맨션(아파트)(무료의 옥내평 두어 주차장 첨부·애완동물 사육 가능)의, 광고입니다.


덧붙여서, 우리 집은, 독립주택이므로, 물론, 애완동물은 사육 가능합니다만, 개나 고양이는, 귀엽습니다만, 죽으면 귀여울 것 같다(지금부터 길러도, 보통으로 살면, 어떻게 생각해도 제 쪽이 장수 하는 w)&여행등이 불편이라고 하는 것을 생각하고, 나는, 개나 고양이를 기르는 것은 주저 해 버려, 나는, 개나 고양이를 기를 생각은 없고, 현재, 우리 집에서는, 개,고양이를 포함하고, 애완동물은, 모두, 기르고 있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참고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에서 기르고 있던, 애완동물의 이야기등을 포함한 투고.

애완동물의 이야기등→

/jp/board/exc_board_8/view/id/2831655/page/4?&sfl=membername&stx=nnemon







나의 거리(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의, 우리 집의 반 정도의 넓이의( 약 53평방 m), 1993년축의, 중고의, 대중적·서민적인, 맨션(아파트)의, 광고입니다.






이하, 최신의 투고·참고의 투고.


손에 넣으면 인생이 바뀌는 것 남녀별 톱 3→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인생을 엉망으로 하는 사고등→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最近、お気に入りの、ポテトチップ(potato chips)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元々、彼女が、発見した物ですが、最近、お気に入りの、ポテトチップ(potato chips)。左、マンゴー(mango)&バター(butter)味。右、ココナッツ(coconut)&ソルト(塩)味。両方、美味しいです。




以下、おまけ。。。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ます。既に、母方の祖父母共に、亡くなっています。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の、私の父は、会社員で(父は、既に、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久しいですが)、私の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アルバイトを含めて、仕事を、一切した事がない専業主婦です。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私の弟は、外資系の会社員で、既に、結婚をし、(まだ、二人共、幼いですが)子供が2人いて(男の子(上)が1人と、女の子(下)が1人)、弟の家族(妻・子供)と共に、東京の西部郊外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買った、一戸建て住宅に、暮らしています。

弟の、奥さん(妻)(ちなみに、弟の、奥さん(妻)は、弟よりもかなり年下です)は、結婚する前は、四年制の大学を卒業した後、服(ファッション)関係の、会社で、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ましたが、結婚してからは、主婦となりました。


私は、会社員と比べて、相対的に、安定的ではなく、相対的に、ビジネスにおいて危険性が高いが、相対的に、自分で自分の時間を自由に管理する事が出来、又、自分の才能・仕事の能力・仕事の効率性・努力が、自分の収入に直結する(直接繋がる)、個人事業の道を選びました。

私は、普通の中流層・庶民層なのですが、私は、基本的には、自分が、与えられた環境の中で、自分の能力の範囲内で、出来得る限り生き(ここで言う、出来得る限り生きとは、自分の能力の限界を知り、自分の幸福の為に、自分の努力の落とし所を知ると言う意味も含まれます)、自分が稼いだお金で、出来得る限りの、幸せな生活をしている(幸せな人生を生きている)と言う、自信があります。」




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は、敷地面積100坪程(約330平方m)の、庭がある、一戸建て住宅です。私の実家は、元々、私の母方の祖父母の家で、現在は、両親が、その家を引き継いで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は、一人娘(一人っ子)です)。元々は、私の母方の祖母の父(田舎の、裕福な地主であった)が、東京に保有していた不動産の一つであった物で(私の母方の祖母の父が、私の母方の祖母が結婚した際に、私の母方の祖父母に与えた物。当時の中流階級の一戸建て住宅として、小さな方であったと思います)、元々の家の建物は、1920年代頃?に建てられた、日本伝統式の住宅の建物だった様ですが、現在の家の建物は、1960年代初め頃に、建替えられた物です(時代に合わせて内装等、改装して来ており、現在は、耐震補強もなされています)。ちなみに、私の母方の祖父も、私の母方の祖母も、既に、亡くなっています。


私は、20代の後半に突入した頃に、自分の家(今の我が家)を、実家の近所に買い、生まれて初めて、一人暮らしを始めました。私は、仕事は、男性の共同経営者(元々、大学時代の友人)と、二人で、小さな個人事業(その男性と二人だけで、営んでいる会社です)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元々、大学の終わり頃から、事業を始めていて(厳密には、大学の終わり頃、その、元々、大学時代の友人が既に始めていた事業に参加した)、途中、私は、事業を離れて、企業に就職し、会社員として働いていた時もありましたが、また事業に戻りました)、20代の頃、事業が勢いにのり、羽振りは良かったのですが(下世話な話、ある程度、お金は稼いでいたのですが)、今の我が家は、その頃に買いました。


我が家は、狭い土地に3階建ての(1階部分の半分くらいが駐車場の)、居住床面積30坪(約100平方m)程の庭がない、地価が高い、東京中心部(東京23区)の、典型的な、比較的、新しい、庶民向けの、一戸建て住宅です。


我が家は、建売り住宅ですが(購入者が土地を購入し、注文住宅を建てる形式ではなく、土地と建物が合わせて販売される不動産の販売形式)、新築で、購入しました。


前述の通り、私は、小さな個人事業を営んでいるのですが、会社も個人も、借金は、一切ありません(もちろん、家のローンや自動車のローン等のローンも、一切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の投稿。


やりたい事がない受け身で生きる状況を脱する方法→

/jp/board/exc_board_8/view/id/2850929?&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について→

/jp/board/exc_board_50/view/id/2841816?&sfl=membername&stx=nnemon




写真以下3枚。前に、enjoyで、アップ(upload)した写真の再利用。東京の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インテリア(interior)。東京都心部の我が家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私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の地元の、陶芸作家の作品です。私は、この陶芸作家の作風が、結構好きです。非常に、残念ながら、この陶芸作家は、2013年に、亡くなられました(亡くなりま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北欧料理→

/jp/board/exc_board_8/view/id/2717523/page/9?&sfl=membername&stx=jlemon






私は、東京都心部の我が家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を保有しています。

私の別荘は、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とは異なり、敷地面積85坪(約280平方m)程の、庭のある、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が、眺めが良く(窓等からの景色が良く)、そこで過ごしているだけで快適です(1階にある、居間(living
room)で、過ごすのも快適ですし、また、2階にある、寝室(bed room)の窓からの眺めは(景色は)、素晴らしいです(特に、良いです))。まあ、長野(nagano)県の、私の別荘に滞在中は、周辺の森をハイキング(hiking)・散歩したり、周辺をdriveしたり、何だかんだ言って、出掛ける事が、多いのですが。。。ちなみに、別荘の風呂(bathroom)とトイレ(toilet)は、全取っ替えと言って良い程の、大改装をしており、トイレ(toilet)は、東京の我が家のトイレ(toilet)同様、暖房便座・ウォシュレット付きのトイレ(toilet)で快適です。


以下、参考の投稿。

東京人と田舎→

/jp/board/exc_board_1/view/id/2834459/page/2?&sfl=membername&stx=nnemon


私の、長野(nagano)県の、別荘周辺の風景に関し、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縄文(Jomon)人→

/jp/board/exc_board_14/view/id/2460632/page/4?&sfl=membername&stx=jlemon




ちなみに、両親は、東京都心部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現在は、両親が引き継いで暮らしている)に暮らしているのですが、21年程前に、湘南(syonan)areaに、父が仕事を引退したら暮らす為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普通の一戸建て住宅です)を、新築で、購入しました。父が、半分、定年退職状態になってからは(父は、会社員で、母は、父と結婚してから、ずっと主婦をしています)、両親は、基本的に、一週間の内の、半分を、東京都心部の我が家の近所の実家(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私の母にとっては、元々両親の家。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もう半分を、保養と気分転換に、湘南(syonan)areaの別荘で過ごしています。今の所、都会での生活が捨て難く(まあ、湘南(syonan)areaも、自動車生活圏で見れば、十分都会だと思いますが)、東京都心部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及び近所(私の街)に愛着がある(特に、母にとっては、生まれ育った家と街なので。。。)事等から、両親は、父が完全に定年退職しても、基本的に、一週間の内の半分を、東京都心部の家(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もう半分を、気分転換に、湘南(syonan)areaの別荘で過ごすと言う生活は、続けるつもりだそうです。


前述した、私の長野(nagano)県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が。。。)も、そうですが、両親の、湘南(syonan)areaの別荘も、眺めが良く(窓等からの景色が良く)、そこで過ごしているだけで快適です(まあ、長野(nagano)県の、私の別荘に滞在中は、周辺の森をハイキング(hiking)・散歩したり、周辺をdriveしたり、何だかんだ言って、出掛ける事が、多いのですが。。。)。


以下、参考の投稿。


湘南(syonan)モノレール(monorail)他→

/jp/board/exc_board_1/view/id/2842705?&sfl=membername&stx=nnemon






写真以下2枚。我が家の新聞の、折り込みチラシ広告(定期購読している新聞に挟まれて来る広告)より。。。





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の)、我が家と、概ね、同じ広さの(約105平方m)、1971年築の、中古の、大衆的・庶民的な、マンション(アパート)(無料の屋内平置き駐車場付き・ペット飼育可能)の、広告です。


ちなみに、我が家は、一戸建て住宅なので、無論、ペットは飼育可能なのですが、犬や猫は、可愛いのですが、死ぬとかわいそう(今から飼っても、普通に生きれば、どう考えても私の方が長生きするw)&旅行等が不便と言う事を考えて、私は、犬や猫を飼うのは躊躇してしまい、私は、犬や猫を飼うつもりはなく、現在、我が家では、犬・猫を含めて、ペットは、一切、飼っていません。


ちなみに、以下、参考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で飼っていた、ペットの話等を含む投稿。

ペットの話等→

/jp/board/exc_board_8/view/id/2831655/page/4?&sfl=membername&stx=nnemon







私の街(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の、我が家の半分位の広さの(約53平方m)、1993年築の、中古の、大衆的・庶民的な、マンション(アパート)の、広告です。






以下、最新の投稿・参考の投稿。


手に入れると人生が変わるもの男女別トップ3→

/jp/board/exc_board_50/view/id/2852986?&sfl=membername&stx=nnemon

人生を台無しにする思考等→

/jp/board/exc_board_50/view/id/2860442?&sfl=membername&stx=nnemon












TOTAL: 102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93
No Image
태풍 일과에 라면 (18) Dartagnan 10-15 56 1
10292
No Image
세키야 포장 도로가 활성화 하고 있는 (4) taiwanbanana 10-15 83 1
10291
No Image
사란 랩론 (12) し〜さま 10-14 154 0
10290
No Image
( ^д^)<우물우물 (12) farid 10-13 164 2
10289
No Image
북극의 가을 (2) チョンカス 10-12 123 0
10288
No Image
소바의 꽃 (8) のらくろ 10-11 261 1
10287
No Image
런치 단가 950엔 (13) Dartagnan 10-10 205 2
10286
No Image
원숭이들에게 조언 (11) 関谷舗道 10-09 216 0
10285
No Image
전에 말이야··· (9) rapture☆asuka 10-09 179 0
10284
No Image
홍합의 와인 쪄 (14) かすもち 10-09 163 1
10283
No Image
어제의 저녁 식사 nnemon2 10-09 71 0
10282
No Image
[재료-neta] 나도 「아야세 아득한 장」이 되고 싶은 w (9) aooyaji588 10-08 158 1
10281
No Image
코스트코의 치즈 버거 (15) かすもち 10-08 186 2
10280
No Image
스이트 만들기 (11) し〜さま 10-08 164 3
10279
No Image
아르망디가 도착하였습니다. (15) RatatouE 10-07 183 1
10278
No Image
하룻밤 둔 카레 (14) yajisei 10-07 226 1
10277
No Image
오늘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의 식재등 (2) nnemon2 10-07 76 0
10276
No Image
간식 단가 만약의 1410엔( 「코메다의 함정 」 Ver aooyaji58… (48) aooyaji588 10-07 171 1
10275
No Image
평일의 점심 식사(만약의 사진 나시) (17) Dartagnan 10-07 135 1
10274
No Image
경~구 가을의 행락♪ (6) のらくろ 10-07 27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