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줍기 화상은 사용해 송곳으로 시사(텍스트)

군소리는 사용해 송곳으로 시사 (텍스트)

최근 폐인 넘긴 원숭이가 많지만 그 정도 알자

2012 해의 도 히로 이야기도 시사로 부탁합니다 (돈 얀급의 연투 하고 있습니다만 w)

그것과 청원군 사리의 구멍에 직접 넣어도 좋지만

매일 먹지 않으면 의미 없기 때문에 이것으로 하자 응

습관 OK?    우선은 질보다 양

아이보다 상냥하게 말하지 않으면 

이런 원숭이는 개호로 볼까 스포콘 근성편으로 볼까 헤매지요 w

아무튼 이러한 원숭이는 근성의 문제가 대다수이니까 대변 앙금에서도 아직 달다고는 생각하지만요


猿たちに助言

拾い画像は 使いきり で 時事(テキスト) 

 

つぶやきは 使いきりで 時事 (テキスト)

 

最近 廃人通り越した 猿が多いが それくらいわかろうね

 

 

2012 年の おもひで話も 時事でお願いします (カネヤン級の連投してますがw)

 

 

 

 

それと 青猿君   しりの穴に直接 入れても良いけど

 

毎日食べないと意味ないので   これにしようねえ

 

習慣 OK?    まずは 質より量

 

 

子供よりやさしく言わないと 

 

こういうサルは 介護で見るか  スポコン根性編でみるか 迷うよねw

 

まぁこのようなサルは性根の問題が大多数だから 糞カスでもまだ甘いとは思うけどね 

 

 

 

 

 

 



TOTAL: 102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97
No Image
미국산 담수어와 비파준의 하늘사발 aqpl 16:25 6 0
10296
No Image
다 역시 돌아가신 원숭이는 무섭다 (23) 関谷舗道 10-16 56 0
10295
No Image
인가-해 간 중화가게 (13) Dartagnan 10-16 99 1
10294
No Image
다음의 곡은 (17) 関谷舗道 10-16 48 0
10293
No Image
태풍 일과에 라면 (41) Dartagnan 10-15 164 1
10292
No Image
세키야 포장 도로가 활성화 하고 있는 (4) taiwanbanana 10-15 112 1
10291
No Image
사란 랩론 (12) し〜さま 10-14 177 0
10290
No Image
( ^д^)<우물우물 (12) farid 10-13 190 2
10289
No Image
북극의 가을 (2) チョンカス 10-12 141 0
10288
No Image
소바의 꽃 (8) のらくろ 10-11 295 1
10287
No Image
런치 단가 950엔 (13) Dartagnan 10-10 216 2
10286
No Image
원숭이들에게 조언 (11) 関谷舗道 10-09 232 0
10285
No Image
전에 말이야··· (9) rapture☆asuka 10-09 194 0
10284
No Image
홍합의 와인 쪄 (14) かすもち 10-09 171 1
10283
No Image
어제의 저녁 식사 nnemon2 10-09 81 0
10282
No Image
[재료-neta] 나도 「아야세 아득한 장」이 되고 싶은 w (9) aooyaji588 10-08 164 1
10281
No Image
코스트코의 치즈 버거 (15) かすもち 10-08 198 2
10280
No Image
스이트 만들기 (11) し〜さま 10-08 175 3
10279
No Image
아르망디가 도착하였습니다. (15) RatatouE 10-07 193 1
10278
No Image
하룻밤 둔 카레 (14) yajisei 10-07 24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