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상담 FreeStyle

실은 아내와는 다른 여성도 생각해 떠올랐습니다.친숙한, 동료의 여성입니다.


그렇지만 섹스하고 싶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그것은 악수 정도의 마음 편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입니다.그것이라고 지금부터 쓰는 또 하나의 이유도 있습니다.


동료라든지 일에 고민하고 있는 후배로서 보살펴 주고, 가끔 즐겁게 수다 하고 있을 뿐(만큼)입니다만, 여성으로서의 매력도 느낍니다.


그 매력은 결코 성적인 물건이 아니고, 여동생이나 딸(아가씨)와 같이 사랑스러운, 그러니까 지키고 싶다고 하는 것입니다.


아마 아무것도 하지 않는 채 지난다고 생각합니다만,가능하면 다소는 접해 보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다의도 사실입니다.예를 들면 무엇인가의 이유로 그녀가 울거나 하면, 어깨 정도 접해 버릴지도 모릅니다.


그것은 그래서 기쁘지만, 그런 일이 없는, 친밀하고 일할 수 있고, 평범하고 온화한 날들이 언제까지나 계속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ゐるさんのエッチについての投稿を見て

実は妻とは違う女性のことも思い浮かびました。おなじみの、同僚の女性です。


でもエッチしたいとは思いません。それは握手程度の気楽なものではないからです。それと、これから書くもう一つの理由もあります。


同僚とか仕事に悩んでいる後輩として面倒みて、時々楽しくお喋りしているだけなのですが、女性としての魅力も感じます。


その魅力は決して性的なものではなく、妹や娘のように可愛らしい、だから守りたいというものです。


恐らく何もしないまま過ぎると思いますが、可能なら多少は触れてみたいという気持ちがあるのも事実です。例えば何かの理由で彼女が泣いたりしたら、肩ぐらい触れてしまうかもしれません。


それはそれで嬉しいけど、そんなことのない、身近で仕事できて、平凡で穏やかな日々がいつまでも続いて欲しいと思います。




TOTAL: 18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67 동료에게의 연애 감정을 가지지 않는 방법은? (15) Dartagnan 11-17 77 0
1866 브레이커 VS 자촬영봉+스니커즈 (18) coco111 11-16 96 0
1865 부모님의 에이치 (3) jlemon 11-15 78 0
1864 LIVING ON THE EDGE : 신은 방탕도 허락하는 사랑의 전도사 신… 樺太KARAFUTO 11-15 10 0
1863 미묘한”추천” (2) 春原次郎左衛門 11-15 41 1
1862 씨의 에이치에 대한 투고를 보고 (4) Dartagnan 11-15 65 0
1861 jlemon씨에게(·ε·` ) (2) ゐる 11-14 50 0
1860 에이치에 대해(·ε·` ) (18) ゐる 11-14 138 0
1859 전화는 좋아합니까?싫습니까?(·ε·` ) (14) ゐる 11-14 81 0
1858 읽으면 알겠지! 3.0 (13) Dartagnan 11-12 124 0
1857 거북이의 국물 사건 (8) jlemon 11-12 113 0
1856 너무 nida (4) Dartagnan 11-10 101 0
1855 라이터 (20) coco111 11-08 130 0
1854 맑은 가을 하늘이다! perfume0123 11-08 52 0
1853 읽으면 알겠지!  시즌 2 (28) Dartagnan 11-08 172 0
1852 그녀는 시모시나 (4) jlemon 11-07 140 0
1851 읽으면 알겠지! (17) 春原次郎左衛門 11-06 197 0
1850 고백 (4) amaze 11-04 124 0
1849 내가 (들)물은 질문을 그대로 (들)물어 보는 스레 (8) Dartagnan 11-02 184 0
1848 올바른 자세가 되고 싶다. perfume0123 11-02 77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