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상담 FreeStyle

방금전 별판의 과거 스레를 보고 놀랐지만10/8이후 든 스레 모두에게”추천”이 붙어 있다.전 보았을 때는 그런 응 전혀 붙지 않았는데.나면서 추천에 적합하지 않은 스렛드에도 똑같이 일률적으로 추천이 하나내지 두 개 붙어 있다.어느새 이렇게 되었을 것이다.우연히 이렇게 되었다고 하는 것보다 누군가가 일률적으로 추천을 붙이고 간 같다.


오르고 있는 스렛드를 추천하는 것도 하지 않는 것도 본 사람의 제멋대로이지만 이런 것은 별로 기쁘지 않다.호화를 말하는 것 같지만 쌀 붙여 주거나(망쳐지는 것은 싫지만) 참조수가 많이 붙어있는 분이 좋은데.


누가 어떤 작정으로 하고 있을까.(′·ω·`)


微妙な”推薦”

先ほど別板の過去スレを見て驚いたのだが10/8以降挙げたスレすべてに”推薦”が付いている。前見た時はそんなん全然付いてなかったのに。我ながら推薦に値しないスレッドにも同じように一律に推薦が一つないし二つ付いている。いつの間にこうなったのだろう。たまたまこうなったというより誰かが一律に推薦を付けていったっぽい。


上がっているスレッドを推薦するもしないも見た人の勝手なんだけどこういうのってあまり嬉しくない。贅沢を言うようだけどコメ付けてくれたり(荒らされるのはイヤだけど)参照数がたくさん付いてる方がいいな。


誰がどういうつもりでやってるのかな。(´・ω・`)



TOTAL: 18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67 동료에게의 연애 감정을 가지지 않는 방법은? (15) Dartagnan 11-17 77 0
1866 브레이커 VS 자촬영봉+스니커즈 (18) coco111 11-16 96 0
1865 부모님의 에이치 (3) jlemon 11-15 78 0
1864 LIVING ON THE EDGE : 신은 방탕도 허락하는 사랑의 전도사 신… 樺太KARAFUTO 11-15 10 0
1863 미묘한”추천” (2) 春原次郎左衛門 11-15 41 1
1862 씨의 에이치에 대한 투고를 보고 (4) Dartagnan 11-15 64 0
1861 jlemon씨에게(·ε·` ) (2) ゐる 11-14 50 0
1860 에이치에 대해(·ε·` ) (18) ゐる 11-14 138 0
1859 전화는 좋아합니까?싫습니까?(·ε·` ) (14) ゐる 11-14 81 0
1858 읽으면 알겠지! 3.0 (13) Dartagnan 11-12 124 0
1857 거북이의 국물 사건 (8) jlemon 11-12 113 0
1856 너무 nida (4) Dartagnan 11-10 101 0
1855 라이터 (20) coco111 11-08 130 0
1854 맑은 가을 하늘이다! perfume0123 11-08 52 0
1853 읽으면 알겠지!  시즌 2 (28) Dartagnan 11-08 172 0
1852 그녀는 시모시나 (4) jlemon 11-07 140 0
1851 읽으면 알겠지! (17) 春原次郎左衛門 11-06 197 0
1850 고백 (4) amaze 11-04 124 0
1849 내가 (들)물은 질문을 그대로 (들)물어 보는 스레 (8) Dartagnan 11-02 184 0
1848 올바른 자세가 되고 싶다. perfume0123 11-02 77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