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PositiveNegativeRelationshipArguments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스포츠부 = 디종의 권창훈이 역전 결승골을 쐈다. 11일(한국시간)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2017~2018시즌 리그앙(1부 리그) 25라운드 니스와 홈경기에서 디종이 3-2로 승리했다. 

권창훈은 교체 투입된 지 14분 만에 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팀이 1-2로 지고 있던 후반 25분 권창훈이 그라운드로 들어왔다. 디종은 권창훈 투입 후 8분만인 후반 33분 훌리오 타바레스의 페널티킥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권창훈은 후반 30분 교체 투입된 벤저민 자노와 합작, 골을 만들어냈다. 

권창훈이 수비수 뒤쪽으로 침투할 때 자노의 첫 패스가 수비수를 맞고 튀어 나왔다. 모든 수비수가 흘러나온 공을 향한 순간 자노는 옆으로 빠져있던 권창훈에게 다시 패스를 밀어줬다. 권창훈은 슬라이딩 슛으로 반대편 골문 구석으로 공을 밀어 넣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20분을 뛴 권창훈에게 평점 7.1점을 줬다. 팀에서 3번째로 높은 점수다. 

이날 권창훈은 지난해 11월 아미앵과 원정경기 이후 오랜만에 시즌 6호골을 넣었다. 초반과 달리 권창훈은 최근 교체 출장이 잦아졌다. 디종은 승점 3점을 따냈고 9승4무11패(승점 31)를 올리며 리그 12위로 올라섰다.


フランスリーグ) グォンチァングフン決勝 6号ゴール‾!!!!!!!

associate_pic
<iframe src="http://compass.adop.cc/RD/1263ea23-1487-4b2c-9c5c-c0f6d2ca007c?type=iframe&size_width=250&size_height=250&loc=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211_0000227299&cID=10523&pID=10500" id="1263ea23-1487-4b2c-9c5c-c0f6d2ca007c"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paddingwidth="0" paddingheight="0" scrolling="no" style="width: 250px; height: 250px;"></iframe>

【ソウル=ニューシース】 スポーツ部 = ディジョンのグォンチァングフンが逆転決勝ゴールをうった. 11日(韓国時間) スタドがストングゼラルで開かれた 2017‾2018シーズンリグアング(1部リーグ) 25ラウンドニスとホームゲームでディジョンが 3-2で勝利した.

グォンチァングフンは入れ替え投入されてから 14分ばかりにゴールを入れてチームの勝利を導いた.

チームが 1-2で負けていた後半 25分グォンチァングフンがグラウンドに入って来た. ディジョンはグォンチァングフン投入後 8分ぶり後半 33分フーリオタバレスのペナルティーキックゴールに同点を作った. 引き続きグォンチァングフンは後半 30分入れ替え投入されたベンゾミンザノ−と合作, ゴールを作り出した.

グォンチァングフンが守備手後方へ侵透する時ザノ−の初パスが守備手に迎えて飛び出した. すべての守備手が流れ出た球を向けた瞬間ザノ−は横で抜けていたグォンチァングフンにまたパスを押してくれた. グォンチァングフンはスライディングシュートで反対側ゴールポスト隅で球を押し入れた.

フスコオドダッコムは 20分を走ったグォンチァングフンに評点 7.1点を与えた. チームから 3番目に高い点数だ.

この日グォンチァングフンは去年 11月アミアンとアウェーゲーム以後久しぶりにシーズン 6号ゴールを入れた. 初盤と違いグォンチァングフンは最近入れ替え出張がだんだん無くなった. ディジョンは勝ち点 3点を取ったし 9勝4分け11敗(勝ち点 31)をあげてリーグ 12位に立ち上がった.



TOTAL: 1018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1869 Aoyama가 대표 낙선 월드컵배도 빗나가는 (3) Mussi 05-24 82 0
101868 이니에스타가 코베 입단 회견 (1) copysaru32  05-24 74 0
101867 오오타니가 핀치를 구한다.오오타니의 일타로 역전 승리… ドンガバ 05-24 85 0
101866 베컴 (도쿄 츠키지 일본 방문) mooncorp 05-24 108 0
101865 한국의 혼혈 공격수 유망주 (1) 이강인 05-23 104 0
101864 J리그에 거물 외국인 러쉬 (5) Mussi 05-23 201 0
101863 최근 조선의 MLB 선수의 소식이 없는 (4) kimty05 05-23 125 0
101862 포드르스키도 이니에스타의 코베 가입을 기대 「그가 오… (2) dkdk4  05-23 118 0
101861 오오타니가 타격 연습으로 5층석에 박는 www ガブリエル命 05-23 117 0
101860 <야구>한국 프로 선수 2명, 성적 폭행 용의로 호소할 … (1) vkqkfak11  05-23 51 0
101859 토레스도 일본에 가? 사간 토스에 끌어당길 수 있는(서미… vkqkfak11  05-23 67 0
101858 일본 대표 스타팅 멤버 예상 Mussi 05-22 80 0
101857 러시아 월드컵 F조 - 스코어 예상 (7) kor6−jap1 05-22 142 0
101856 쿄토 스테이지 | 투어·오브·재팬 2018 樺太KARAFUTO 05-22 33 0
101855 계국제 크리테리움 | 투어·오브·재팬 2018 樺太KARAFUTO 05-22 23 0
101854 이·그노도 대표 낙마 신·테욘호초비상 Mussi 05-22 55 0
101853 이탈리아에서 패션잡지가 선택한 유니폼 Best5 (1) 竹島次郎 05-21 156 0
101852 러시아 신체조 연맹이 시찰 도쿄 올림픽의 캠프 후보지 樺太KARAFUTO 05-21 67 0
101851 “월드컵 때면 다 감독” 한국 축구에 쓴소리한 신태용 … (1) Mussi 05-21 60 0
101850 이근호도 힘들것 같구나 (1) nakazima 05-21 83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