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PositiveNegativeRelationshipArguments


몇번이나 SOS… 오오타니 이변 느낀 포수가 완전 단열 회피에

6/11(월) 7:42전달  

일간 스포츠

 


<We love Baseball>

 엔젤스 오오타니 쇼헤이 투수(23)를 최악의 사태로부터 구한 것은, 아내 역할의 위기 관리였다.7일(일본 시간 8일)에 오른쪽 히지우치측측부인대(인체)를 손상해 부상자 리스트(DL) 들어갔지만, 그것이 없으면, 더 심하게 되어 있었을지도 모른다.

 마르드나드 포수는 6일( 동7일)의 로얄즈전에서, 오오타니의 투구 연습중에 이변을 느껴 캐쳐 미트로 벤치의 수뇌진을 향해 몇번이나 「와 줘」라고 신호를 보냈다.그 사이도, 계속 던지고 있던 오오타니는, 소시아 감독과 트래이너가 달려와도 「괜찮아」라는 말투로, 연속 투구를 지원하고 있는 님 아이였다.

 결과적으로 교대했지만, 마르드나드로부터의 SOS가 나오지 않으면, 틀림없이 오오타니는 시치미 뗀 얼굴로 던지고 있었을 것이다.이번은 「그레이드 2」로, 인대(인체)의 손상인가, 혹은 부분 단열.일단 수술은 회피했지만, 계속 그대로 던지고 있으면, 오른손의 콩(물집)을 감싸면서로, 팔꿈치에도 부담이 갔을 것.완전 단열이라고 하는 최악의 케이스도 있을 수 있었다.

 오오타니는 이전, 「위기 관리를 하는 것이 포수의 일」이라고 했다.그것은 예를 들면, 1점 리드의 장면에서 홈런타를 회피하기 위해서 굳이 사구를 주는 등, 배구에 관한 위기 관리.이번은 그 이상으로, 투수 생명에도 관련되는 위험을 빠듯이로 회피한 형태가 되었다.위기 관리는 비즈니스 용어에서도 잘 사용되는 말.오오타니는 「비즈니스 파트너입니다」라고 농담인 체하면서 신뢰를 대는 마르드나드에 구해졌다.

 평상시부터 사이 좋게 커뮤니케이션을 취해, 가끔  푸에르토르코 출신의 마르드나드와 스페인어로 하기도 한다고 한다.단지 시합으로 마운드에 오르면, 던지고 싶은 의사가 남의 두배 강해지는 오오타니.그런 성격도 아내 역할은 이해한다.그러니까, 스톱을 걸쳤다.「우리들은 가족이야.괴로운 것은 안다.모두 서포트해 나간다」.섬세한 포수의 감각이, 향후도 오오타니의 도움이 될 것이다.【MLB 담당 사이토용유】



エンゼルス捕手、大谷の重傷を救った 


何度もSOS…大谷異変感じた捕手が完全断裂回避へ

6/11(月) 7:42配信

日刊スポーツ



<We love Baseball>

 エンゼルス大谷翔平投手(23)を最悪の事態から救ったのは、女房役のリスクマネジメントだった。7日(日本時間8日)に右肘内側側副靱帯(じんたい)を痛め、故障者リスト(DL)入りしたが、それがなければ、もっとひどいことになっていたかもしれない。

 マルドナド捕手は6日(同7日)のロイヤルズ戦で、大谷の投球練習中に異変を感じ、キャッチャーミットでベンチの首脳陣に向かって何度も「来てくれ」と合図を送った。その間も、投げ続けていた大谷は、ソーシア監督とトレーナーが駆け付けても「大丈夫」といった口ぶりで、続投を志願している様子だった。

 結果的に交代したが、マルドナドからのSOSが出されていなければ、間違いなく大谷は何食わぬ顔で投げていただろう。今回は「グレード2」で、靱帯(じんたい)の損傷か、もしくは部分断裂。ひとまず手術は回避したが、そのまま投げ続けていれば、右手のマメをかばいながらで、肘にも負担がかかったはず。完全断裂という最悪のケースもあり得た。

 大谷は以前、「リスクマネジメントをするのが捕手の仕事」と言った。それは例えば、1点リードの場面で本塁打を回避するためにあえて四球を与えるなど、配球に関する危機管理のこと。今回はそれ以上に、投手生命にも関わる危険をギリギリで回避した形になった。リスクマネジメントはビジネス用語でもよく使われる言葉。大谷は「ビジネスパートナーです」と冗談めかしながら信頼を寄せるマルドナドに救われた。

 普段から仲良くコミュニケーションを取り、時にはプエルトリコ出身のマルドナドとスペイン語で話したりもするという。ただ試合でマウンドに上がれば、投げたい意思が人一倍強くなる大谷。そんな性格も女房役は理解する。だからこそ、ストップをかけた。「僕たちは家族なんだ。つらいのは分かる。みんなでサポートしていく」。繊細な捕手の感覚が、今後も大谷の助けとなるはずだ。【MLB担当 斎藤庸裕】




TOTAL: 1055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5529 킴민제가 영국 이적?현실성 없는 (1) Mussi 01-19 47 0
105528 ラ・リーガ期待の新星。“100億円男”のイ・ガンイン 이강인 01-19 27 0
105527 아시아 황제 니시코리, 16강진출 (1) JAPJAPJAPJAPJAPS
 01-19 96 0
105526 한국원숭이에 천벌! JAPJAPJAPJAPJAPS
 01-19 118 0
105525 (단독) 왓포드, 김민재 공식 영입 제안 이강인 01-19 45 0
105524 일본의 럭키 보이는 30세의 시오타니인가?w (3) zuuo 01-19 145 0
105523 코파·미국 2019 포트 결정 (5) tricorn 01-19 145 0
105522 원바르사 FW쿠엔카, 토스에 가입이나 (4) tricorn 01-19 80 0
105521 일본 영화=미국 1위 한국 영화=10위 Mussi 01-19 81 0
105520 아시안컵 16강 경기 배당률.JPG 이강인 01-19 80 0
105519 AFC 2019 아시안 컵은 불공평? (59) geo11 01-18 239 0
105518 아시아배 우승 일본 4 한국원숭이 2 이ฺ강인 01-18 38 0
105517 태국 감독, 중국이라 다행, 한국 모든 면에서 너무 강해 (1) 이강인 01-18 64 0
105516 베트남 언론의 결승전 대진 예상 (3) 이강인 01-18 88 0
105515 유럽을 목표로 하는 일본인, 일중을 목표로 하는 한국인 (5) Mussi 01-18 87 0
105514 후쿠오카 미인 소오다 병아리가 본명 이시카와 내림 8강 JAPAV8 01-18 69 0
105513 결승 토너먼트 일정 (10) tricorn 01-18 157 0
105512 한국vs중국 하이라이트 이강인 01-18 33 0
105511 대한민국 A대표팀 최근 전적 (3) 이강인 01-18 77 0
105510 일본 대표전 축구 전용 스타디움만 개최에 (1) tricorn 01-18 1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