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과연 연일의 투고로 재료도 고갈 기색이지만, 오늘의 마리코씨의 복장을 소개.



(이 모델도 귀엽다)


아마 금년 마지막 노 슬리브의 원피스일 것이다.내일부터 시원한 것 같고.


매우 스위트하고 매우 품위있다.뭐, 마리코씨가 무엇 입어도 칭찬하는 것이 기본이지만.



최근, 스스로도 이 기분에 어떻게 착지점을 찾아내면 좋은 것인지를 모르다.정직 괴롭다.내가 이상한 기분을 일으키지 않고 얌전하게 하고 있으면 좋은 것뿐이지만, 연상의 부장씨와 그녀가 말하고 있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 질투와 같은 감정이 있다의를 느낀다.


게다가 그 사이 그녀는 정말로 일을 하고 있는 얼굴을 하고 있지만, 끝난 후에 나에게 와 근심이 없는 웃는 얼굴로 힘이 빠져 있거나 한다.그런 그리고 마음이 또 동요한다.


그녀를 싫어하게 될 수 있으면 편한 기분이 되는 것일까?아니, 그런 극단적인 기분을 일으키지 않고, 좋아하지도 싫지도 않은 보통 동료가 될 수 있으면 좋은 것인지?그렇지만 어떻게?


어렵다.리얼한 것은 누구에게도 상담 할 수 없다.스스로 생각하고, 이 매력적인 여성과 보통으로 일하는 방법을 짜낼 수 밖에 없다.





#21 木曜日のマリコさん

さすがに連日の投稿でネタも枯渇気味だが、今日のマリコさんの服装を紹介。



(このモデルさんもかわいいね)


たぶん今年最後のノースリーブのワンピースだろう。明日から涼しいらしいし。


とてもスイートでとても上品だ。まあ、マリコさんが何着ても褒めるのが基本だが。



最近、自分でもこの気持ちにどう着地点を見つければ良いのかが分からない。正直苦しい。私が変な気を起こさず大人しくしていれば良いだけだが、年上の部長さんと彼女が喋っているのを見るだけで嫉妬のような感情があるのを感じる。


しかもその間彼女は本当に仕事をやらされているような顔をしているのだが、終わった後に私のところに来て屈託のない笑顔で笑っていたりする。そんなんで心がまた動揺する。


彼女を嫌いになれたら楽な気持ちになるのだろうか?いや、そんな極端な気を起こさず、好きでも嫌いでもない普通の同僚になれれば良いのか?でもどうやって?


難しいね。リアルでは誰にも相談出来ない。自分で考えて、この魅力的な女性と普通に働く方法を編み出すしかない。






TOTAL: 234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3417 #67 대휴로 마리코씨를 만날 수 없는 Dartagnan 14:02 6 0
23416 M의 우울 (11) coco111 10:00 65 0
23415 마리코씨(옛 일본의 소악마) (9) jlemon 08:09 56 0
23414 나의 마리코씨(′·ω·`) (2) taiwanbanana 12-17 70 0
23413 pinkdogdog (2) natumikan584 12-17 56 2
23412 나는 기본 이케즈  (4) natumikan584 12-17 69 0
23411 보노보에 대해서 생각하는 (26) imal4 12-17 143 0
23410 부인 혼자서 인내해야할 것인가? (41) Dartagnan 12-17 200 0
23409 ㅎㅎㅎ tomaahn 12-16 45 0
23408 소악마의 쿄우코씨 (22) Dartagnan 12-16 171 0
23407 #66 동료의 폭언 (32) Dartagnan 12-16 194 0
23406 노리코씨의 이야기 에피소드 2 (13) Dartagnan 12-15 122 0
23405 秋の月 =sugarless tea 미래 예언 NEWS 같아서 공개 pinkdogdog 12-15 65 8
23404 Mary의 초콜릿 (2) jlemon 12-15 93 0
23403 #65 마리코씨로부터의 메일 (12) Dartagnan 12-15 152 0
23402 대만의 pineapple cake (5) jlemon 12-15 81 0
23401 한국의 書藝 작품 (7) relax 12-15 115 0
23400 청해지지 않았는데 나의 화상 (18) natumikan584 12-14 220 0
23399 노리코씨의 이야기 (8) Dartagnan 12-14 133 0
23398 받았습니다―^^(띠up 했던 (32) momomomomo 12-14 251 4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