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이전부터 신경이 쓰이고 있던, 마리코씨의 상사의 입이 냄새난 것을 취한 기세로 마리코씨 무디어져 붙여 보았습니다.


「눈치채고 있던 것, 나만이 아니었다―」그렇게 말하고, 안심한 것 같은, 그렇지만 그런 일 할까?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은 눈치채고 있는지라고 말하기 시작했으므로, 라인으로 저씨들에게 이야기하면 모두 같았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아무래도 라인으로 특정의 인물의 구취 재료를 문자로 해 발신하는 것은 마리코코드에 반하는 것 같아서, 그런 것 안됩니다와 꾸중들었습니다.


아가씨는 어렵다.



#114 そんなの文字にしてはだめ!

以前から気になっていた、マリコさんの上司の口が臭いことを酔った勢いでマリコさんにぶつけてみました。


「気づいていたの、私だけじゃなかったんだー」そう言って、安心したような、でもそんなこと言うかい?みたいな顔をしてました。


他の人は気づいているのかなあと言い出したので、ラインで姐さん達に話したらみんな同じでしたと答えました。


どうやらラインで特定の人物の口臭ネタを文字にして発信するのはマリココードに反するらしく、そんなのダメですと叱られました。


お嬢様は難しいなあ。




TOTAL: 242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291 힘내라들 없는 용기(′·ω·`) taiwanbanana 22:53 8 0
24290 미우라 쥰&여성은 키스를 좋아해 jlemon 22:52 7 0
24289 #180 갈등 (9) Dartagnan 20:25 44 0
24288 키타!! (9) 滝川クリス太郎 12:08 75 0
24287 #179 오늘의 협의 (14) Dartagnan 05-23 149 0
24286 일본사람들은 .. (1) 츠비tsviii 05-23 49 0
24285 #178 LINE를 하지 않는 사람 (18) Dartagnan 05-23 170 0
24284 에베레스트 산을 등반하다.... 반생연 05-22 42 0
24283 (′-`) (9) taiwanbanana 05-22 99 0
24282 금년은 이상하네요. (12) Dartagnan 05-22 203 0
24281 일본에서 들여와서 사용했던 ..... 반생연 05-22 65 0
24280 #177 내가 불륜한다든가 말하는 사람도 있으므로 (30) Dartagnan 05-21 258 0
24279 적당하게 수영복 모델등 (1) jlemon 05-21 75 0
24278 에노시마(enoshima) 아일랜드(island) 온천(spa) jlemon 05-21 32 0
24277 겨울의 쇼난&요코하마(온화한 음악과 함께) jlemon 05-21 34 0
24276 러브호텔(love hotel) jlemon 05-21 79 0
24275 엄청 CP 비싼 일본술 (8) かすもち 05-20 158 0
24274 고양이(′·ω·`) (6) taiwanbanana 05-20 152 0
24273 J-pop:GACKT jlemon 05-19 62 0
24272 외가의 조부의 남자의 고집 (4) jlemon 05-19 112 0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