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나의 어머니는 마름의 대식(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로(근처의 친가의 어머니는, 나이를 먹어도, 잘 먹는데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도 나의 어머니로부터의 유전으로, 마름의 대식(역시 대식이라고 해도 표준보다 조금 많이 먹는 정도입니다만)의 체질(비교적 많이 먹어도 야위고 있는 체질)입니다만, 거기에 더하고, 나의 어머니는, 야위고는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로(뭐, 어머니는, 자주(잘) 아버지와 공통의 취미의 골프에(아버지와) 둘이서 가고 있는 것 같고, 피트니스 클럽에도 다니고 있고, 생각보다는 자주(잘) 운동은 하고 있는 것입니다만, 그런데도, 연령에 비해 먹는 양을 생각하면, 마름의 대식 체질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w), 나도, 어머니가 야위고 있지만, 근육질의 체질이라고 말하는지, (운동을 하지 않아도) 근육이 다해 쉬운 체질(덧붙여서, 나는, 평상시, 운동은, 거의 하고 있지 않습니다 w)을, 계승하고 있고, (뭐, 나의 경우, 고기를, 많이 먹고 있다고 하는 것도 있다 의 것인지도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w), 나는,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i피트니스나 짐에서 몸을 단련하고 있다고 하는 것에서는 전혀 없기 때문에(라고 말하는지, 평상시, 운동부족 기색), 세사내다움의 체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세사내다움계의 체형입니다만 w).


나의 어머니는, YOU(탤런트)보다, 훨씬 더(쭉), 연상의 세대입니다만, 특히, 지금보다, 젊은 무렵은, 연령보다, 꽤 젊게 보인 일도 있고, 지금보다, 젊은 무렵, 외모가, (늙고 나서의 w) YOU를 닮아 있다고 말해지고 있던 일이 있어요 w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젊은 무렵부터 남성에게 사치해져서 익숙해져 있어 남성이 자신과 식사할 때 , 남성이 식사비를 모두 지불하는 것이 당연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남자와 데이트 할 때 , 지갑을 가지지 않을 정도의 감각으로 살아 온 여성입니다).



또,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본인이 젊은 무렵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적어도 일견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듯한 느낌으로) 아무것도 생각하지 말고 욕망대로 힘차게 달려 버리는 면이 있다 여성입니다.


나의 어머니는, 대학을 졸업한 후, 나의 아버지와 결혼을 할 때까지 OL를 하고 있었습니다.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알게 된 계기는, 두 명모두, 아직 사회인에게?`네는으로부터 얼마 되지 않은 무렵, 영검의 준비 학교에서(어머니는 영검 1급 가지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영검 1급은 좌절 했던 w), 어머니가 교실에 다니는 첫날에, 교실에 들어갔을 때에, 이미 착석 하고 있던(그 때 첫 대면의)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순간의 판단으로, (아무렇지도 않게인가 무리한가 모릅니다만 w) 아버지의 이웃의 자리에 앉아, 교과서를 잊은 체를 하고, 아버지에게 보이게 해 받은 일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내가 어릴 적부터), 「모친이기 전에 여자」인 여성입니다 w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젊은 무렵부터), 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답고(지금은, 과연, 어머니는, 이제(벌써), 할머니이므로, 그것은 없다(자신의 각선미에 자신이 있다라고 하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만...덧붙여서, 어머니는, 신장은, 163 cm위와 나의 어머니의 세대의 여성으로서는, 생각보다는 높고, 또, 마름의 대식 체질로(덧붙여서, 나는 어머니의 마름의 대식 체질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w), 나이를 먹어도 변함 없이 야위고 있습니다), 나의 어머니는, 지금은 과연 그것은 하지 않습니다만, 60대의 처음무렵까지는, (물론, 캐쥬얼인 복장으로서), 숏팬츠에, 생족으로, 나가는 일도 있었던 w

우리 집의 근곳의 나의 친가에서의 이야기입니다만, 나는, 중학생일까 고교생일까의 무렵(어느 쪽인지 잊은), 부모님이 부부 둘이서 함께 목욕하는 날은, 부모님이 에이치(sex)를 하는 날이라고, 감있었을 때, 무엇인가, 부끄러운 듯한, 거북한 님, 복잡한 기분이 되었던 w

나의 어머니는, 나의 아버지의 일을,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쭉, 「아버지」란호에, 아버지아래의 이름에, 씨를 붙여 부르고 있습니다.또, 어머니는, 남편으로부터( 나의 아버지)로부터, 「엄마」라고 불리는 것이 싫고,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교육되어 w, 적어도 내가 물심 붙었을 때부터(내가 기억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한으로부터), 기본적으로, 쭉, 어머니의 일을, 「엄마」란호에, 너(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아버지는, 이따금, 무심코 와 어머니의 일을, 「엄마」라고 불러 버리는 것이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는, 그때마다, 「 나는, 당신의, 엄마는 아니다」라고 해, 아버지의 일을 꾸짖어 왔던 w 


뭐, 다른 가족의 가족 관계에 관해서는 모릅니다만, 우리 가족에 관해서는, 어머니 본인에 있어서도, 아버지(어머니의 남편)에 있어서도, 아이들( 나와 남동생)에 있어서도, 지금 생각하면, 옛부터, 부모와 아이의 관계도, 이상하게 습기찬 서로 의존하는 무거운 듯한 관계가 아니고, 서로, 시원시원한, 건조한(밝다) 즐거운 관계라고 한 관계로, 그것은 그래서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하는 w(어릴 적부터 사춘기의 무렵, 이상의 자신의 모친상으로서 모성 노출의 어머니를 가지는 일에, 조금 동경하기도 했습니다만 w).

우리 가족은( 나는 독신이므로, 부모님·남동생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합니다만), 우리 가풍은, 물론, 만약의 경우가 되면의 가족 사이의 애정에 관해서는, 보통인가 그 이상으로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만, 평상시는, 조금 극단적으로 말하면, 옛부터, 서로, 부모와 자식·형제라고 하는 것보다도, 서로 과간섭하지 않는 독립한 인간(독립한 개인)으로서 보는 경향이 있어요.뭐, 나와 남동생이, 초등 학생 이하때의 부모와 자식 관계라든지, 내가 대단한 할머니자였다(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는 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외가의 조부모가 동거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것은 이야기가 별도입니다만.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좋아하는 타입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끝나지 않습니다.나는 옛날은(젊은 무렵은), 왈이었습니다), 상술한 대로, 어머니 자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다고 하는지, 어머니 자체가 체라체라 하고 있는 면이 있어, 사내 아이는, 있다 정도, 노는 것이 좋은·응석 하는 것이 좋은 정도에, 생각한 마디가 있어, 또, 이상한 이야기일지도 모릅니다만, 나의 어머니는, 나에 관해서, 자신이 반한 남성 (와)과의 사이에 낳은 자신의 아들( 나)의 여성 관계·여성 편력에 관해서, 옛부터, 반드시 싫지만은 않다고 생각해 온·자랑으로 생각해 온 것 같은 면도 있는 느끼기도 하는 w





나의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젊은 무렵은, 전형적인, 사업인 사이·회사 인간이라고 한 느낌으로, 토, 일·축일이나 휴가 시기에, 아이( 나 및 남동생)를 적극적으로 놀아에 데려가거나·아이( 나 및 남동생)와 적극적으로 놀거나 하고,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추억 만들기에는, 가능한 한 협력하지만,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는, 아내인 나의 어머니에게 모두 맡기고, 자신은( 나의 아버지는), 아이( 나 및 남동생)의 교육에 관해서, 모두, 관여하는 일은 없고, (아버지는, 나 및 나의 남동생이 어릴 적은, 아이( 나 및 남동생)의 일은 좋아하고, 함께 노는 것은 즐겁지만), 아이의 교육에 관해서는 귀찮기 때문에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느낌의,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이었습니다.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어릴 적, 나와 잘 놀아 주었습니다만, 아버지는, 나의 남동생에 관해서는, 장남인 나와 놀므로, 아이와 노는 것은 질려 버렸다고 한 느낌도 있었던 w(상술한 대로, 나의 아버지는, 있다 의미, 육아에 관해서 자기중심적인 면이 있던 남성입니다).이것에 대해서, 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충분해라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것은, 나와 남동생이, 아직 아이(초등 학생)의 무렵의, 있다 일, 어머니가, 아이( 나와 남동생)를 동반하고, 3명으로, 나갔을 때 의 이야기입니다.


                                                                 그 때, 점심 식사는, 적당하게 눈에 띈, 아담하기는 했다고 생각합니다만, 서민적인 식당에서 먹었습니다.그 때, 세간 점심 식사 시간대로, 혼잡하고, 4명석으로, 모, 사, 제라고 모르는 중년의 아저씨(그 아저씨는, 중년태로, 살쪄 있고, 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지 않다고 한 느낌의 남성이었습니다)로, 합석으로 앉는 일이 되었습니다.



그 때, 어머니도, 그, 아저씨도, 사발의 것을 주문했습니다.어머니는, 커틀릿사발(덧붙여서, 돈까스(tonkatsu)는, 어머니를 좋아하는 음식의 하나입니다), 그, 아저씨는, 오야코동인지 뭔지를 주문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아저씨가, 주문한 것에 관해서는, 기억이 애매합니다).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이, 먼저 테이블에 옮겨져 오고, 놓여졌습니다만, 어머니는, 그 때, 멍하고 있었는가(배가 고프고, 마음이 융`운후 하늘이었는가), 무의식적으로,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의 것에, 슥과 손이 성장하고, 그, 아저씨가, 아연하게로서 멈출 틈도 없는 채, 어머니는,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을, 한입, 먹어 버렸습니다.


그, 아저씨는, 어머니가, 그, 아저씨가 주문한 사발을 한입 먹어 버리고 나서, 간신히,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그것, 내가 주문했지만」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어머니는, 간신히, 깜짝 눈치채고, 그, 아저씨에게, 「아, 그랬지요.미안해요」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러자(면), 그, 아저씨는,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좋으니까, 좋으니까, 그것, 도련님들에게도, 나누어 먹어 버려서.내가, 사치하기 때문」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그, 아저씨는, 여성 익숙해져 하고 있지 않다고 한 느낌의 남성였고, 또, 순간의 사건에, 아마, 라고 말해도 좋은가 알지 못하고,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무심코, 그 님일을 말해 버렸던 것이라고 생각하는 w).어머니는, 어머니로, 그림들 까는, 「그렇습니까.감사합니다」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그, 아저씨의 제의(신청)을, 당연한 듯이 수락 한 w


그 후, 아저씨는, 어머니와 나와 남동생에게, 나와 남동생에 관해서, 「도련님들, 핸섬(또는 귀엽다 또는 귀여워서 핸섬)이구나」라고 한 느낌의, 아첨을 말해(덧붙여서, , 정직하게 고백하면, 나나 남동생도, 어릴 적·어릴 적, 어른들에게, 이러한 대사는 말해져 익숙해져 있었습니다), 점원의, 아줌마에게, 부끄러운 듯이  , 오야코동(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오야코동으로서 둡니다)을, 하나 더 주문했습니다.그, 아저씨는, 수줍어 하는 성격이라고 한 느낌의 남성으로, 그 이외, 저희들과 회화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 후, 어머니가, 원래, 부탁한, 커틀릿사발이 옮겨져 오고, 어머니는, 원래, 나와 남동생의 음식도 주문하고 있었으므로(그 때, 나와 남동생이 먹은 요리에 관해서는, 잊어 버리고,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머니는, 그, 아저씨가, 원래, 부탁한 사발도, 나와 남동생에게 조금 나누면서, 먹고 있었습니다만, 그, 아저씨가, 원래, 부탁한 사발을 반 정도 먹은 곳에서, 다 먹을 수 없다고 판단했는지, 어머니는, 그, 아저씨의 얼굴을, 눈을 치켜 뜨고 봄으로, 치라치라 바라보면서(기억이 애매합니다만, 어머니라면 충분히 예상 할 수 있는 행동입니다 w), 응석부린 것 같은 단 소리로(덧붙여서, 어머니는, 옛부터 , 남성에 대해서, 그러한 소리를 내는 것이 자신있습니다 w), 그림들 까는, 「끝나지 않습니다.다 먹을 수 없기 때문에 먹어 받을 수 있습니까?」라고, 그, 아저씨에게,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을 되돌리려고 했습니다.


그, 아저씨는, 사람이 좋을 것 같게, 부끄러운 듯이  가볍게 웃으면서, 「역시 많았지?」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해, 어머니가, 반, 남긴, 그,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을, 다시, 받아 들였습니다.그 때, 그, 아저씨는, 새롭게 주문한 사발과 함께, 어머니가, 반, 남긴, 아저씨가 원래 주문한 사발도, 먹어 잘랐다고 생각합니다만, 배가 가득하고, 괴로운 듯했습니다.



그 때, 나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만, 어린 생각에도, 그, 아저씨의 일이, 안되게·불쌍하게 생각해 버려, 그, 아저씨에 대해서, 마음 속에서, 「미안해요」라고 한 일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이상, 내가, 어릴 적, 어머니와 나갔을 때의, 인상에 남아 있다, 에피소드(기억·추억)의 하나입니다 w










 


母と定食屋の思い出







私の母は痩せの大食い(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で(近所の実家の母は、年を取っても、よく食べるのに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も私の母からの遺伝で、痩せの大食い(やはり大食いと言っても標準よりも少し多く食べる程度ですが)の体質(比較的たくさん食べても痩せている体質)なのですが、それに加えて、私の母は、痩せてはいるが筋肉質の体質で(まあ、母は、よく父と共通の趣味のゴルフに(父と)二人で行っているようですし、フィットネスクラブにも通っていて、割とよく運動はしているようなのですが、それでも、年齢の割に食べる量を考えたら、痩せの大食い体質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w)、私も、母の痩せているが、筋肉質の体質と言うか、(運動をしなくても)筋肉がつき易い体質(ちなみに、私は、普段、運動は、ほとんどしていませんw)を、受け継いでいて、(まあ、私の場合、肉を、たくさん食べていると言うのもあるのかもしれませんがw)、私は、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フィットネスやジムで体を鍛えているという訳では全くないので(と言うか、普段、運動不足気味)、細マッチョの体型ではなく、あくまで、細マッチョ系の体型ですがw)。


私の母は、YOU(タレント)よりも、遥かに(ずっと)、年上の世代ですが、特に、今よりも、若い頃は、年齢よりも、かなり若く見えた事もあって、今よりも、若い頃、外貌が、(老けてからのw)YOUに似ていると言われていた事がありますw


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若い頃から男性に奢られ慣れており、男性が自分と食事する際には、男性が食事代を全て支払うのが当たり前と考えている女性です(私の母は、男とデートする際には、財布を持たないくらいの感覚で生きて来た女性です)。



また、私の母は、昔から(本人が若い頃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何も考えておらず(少なくとも一見何も考えていないような感じで)何も考えないで欲望のままに突っ走ってしまうような面がある女性です。


私の母は、大学を卒業した後、私の父と結婚をするまでOLをしていました。私の父と母が知り合ったきっかけは、二人共、まだ社会人になってから間もない頃、英検の準備学校で(母は英検1級持ってます。父は英検1級は挫折しましたw)、母が教室に通う初日に、教室に入った時に、既に着席していた(その時初対面の)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咄嗟の判断で、(さり気なくか強引か分かりませんがw)父の隣りの席に座り、教科書を忘れたふりをして、父に見せて貰った事ですw




私の母は、昔から(私が子供の頃から)、「母親である前に女」であるような女性ですw

私の母は、昔から(若い頃から)、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らしく(今は、さすがに、母は、もう、おばあさんなので、それはない(自分の脚線美に自信があるという事はない)と思いますが。。。ちなみに、母は、身長は、163cm位と、私の母の世代の女性にしては、割と高く、また、痩せの大食い体質で(ちなみに、私は母の痩せの大食い体質を受け継いでいますw)、年を取っても相変わらず痩せています)、私の母は、今はさすがにそれはしませんが、60代の初め頃までは、(もちろん、カジュアルな服装として)、ショートパンツに、生足で、お出掛けする事もありましたw

我が家の近所の私の実家での話なのですが、私は、中学生だか高校生だかの頃(どちらか忘れた)、両親が夫婦二人で一緒に風呂に入る日は、両親がエッチ(sex)をする日であると、勘づいた時、何だか、恥ずかしいような、気まずい様な、複雑な気分になりましたw

私の母は、私の父の事を、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ずっと、「お父さん」とは呼ばすに、父の下の名前に、さんを付けて呼んでいます。また、母は、夫から(私の父)から、「お母さん」と呼ばれる事が嫌いで、父は、母に教育されてw、少なくとも私が物心ついた時から(私が記憶が遡れる限りから)、基本的に、ずっ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は呼ばすに、君(きみ)と呼んでいます。父は、たまに、うっかりと、母の事を、「お母さん」と呼んでしまう事があったのですが、母は、その都度、「私は、あなたの、お母さんではない」と言い、父の事を叱って来ましたw 


まあ、他の家族の家族関係に関しては分かりませんが、うちの家族に関しては、母本人にとっても、父(母の夫)にとっても、子供達(私と弟)にとっても、今思えば、昔から、親と子の関係も、変に湿ったお互いに依存するような重たいような関係ではなく、お互いに、さばさばした、からっとした(明るい)楽しい関係と言った関係で、それはそれで良いの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w(子供の頃から思春期の頃、理想の自分の母親像として、母性丸出しの母を持つ事に、少し憧れたりもしましたがw)。

うちの家族は(私は独身なので、両親・弟との関係について話しますが)、うちの家風は、もちろん、いざとなったらの家族間の愛情に関しては、人並みかそれ以上にあると思いますが、普段は、少し極端に言えば、昔から、お互いに、親子・兄弟というよりも、お互いに過干渉しない独立した人間(独立した個人)としてみる傾向があります。まあ、私と弟が、小学生以下の時の親子関係とか、私が大のおばあちゃん子であった(我が家の近所の実家は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方の祖父母が同居していた)というのは話が別ですが。




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ます。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済みません。私は昔は(若い頃は)、ワルでした)、前述の通り、母自身、何も考えていないと言うか、母自体がチャラチャラしている面があり、男の子は、ある程度、遊んだ方が良い・やんちゃした方が良い位に、思っていた節があり、又、変な話かもしれませんが、私の母は、私に関して、自分が惚れた男性との間に産んだ自分の息子(私)の女性関係・女性遍歴に関して、昔から、まんざらでもないと思って来た・誇りに思って来たような面もある感じもしますw





私の父は、私が子供の頃・若い頃は、典型的な、仕事人間・会社人間と言った感じで、土・日・祝日や休暇時期に、子供(私及び弟)を積極的に遊びに連れていったり・子供(私及び弟)と積極的に遊んだりして、子供(私及び弟)の思い出作りには、出来るだけ協力するが、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は、妻である私の母に全て任せて、自分は(私の父は)、子供(私及び弟)の教育に関して、一切、関与する事はなく、(父は、私及び私の弟が子供の頃は、子供(私及び弟)の事は好きで、一緒に遊ぶのは楽しいが)、子供の教育に関しては面倒くさいので何も考えないと言った感じの、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した。


父は、私が幼い頃・子供の頃、私と、よく遊んでくれましたが、父は、私の弟に関しては、長男である私と遊ぶので、子供と遊ぶのは飽きてしまったと言った感じもありましたw(前述の通り、私の父は、ある意味、子育てに関して自己中心的な面があった男性です)。これに対して、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これは、私と弟が、まだ子供(小学生)の頃の、ある日、母が、子供(私と弟)を連れて、3人で、お出掛けした際の話です。


                                                                 その時、昼食は、適当に目に付いた、小綺麗ではあったと思いますが、庶民的な食堂で食べました。その時、調度昼食時間帯で、混んでいて、4人席で、母、私、弟と、知らない中年のおじさん(そのおじさんは、中年太りで、太っていて、女性慣れしていない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した)で、相席で座る事になりました。



その時、母も、その、おじさんも、丼ものを注文しました。母は、カツ丼(ちなみに、豚カツ(tonkatsu)は、母が好きな食べ物の一つです)、その、おじさんは、親子丼かなんかを注文したのだと思います(おじさんが、注文した物に関しては、記憶が曖昧です)。


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が、先にテーブルに運ばれて来て、置かれたのですが、母は、その時、ボーっとしていたのか(腹が減って、心が上の空だったのか)、無意識的に、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ものに、スーッと手が伸びて、その、おじさんが、唖然として、止める暇もないまま、母は、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を、一口、食べてしまいました。


その、おじさんは、母が、その、おじさんが注文した丼を一口食べてしまってから、ようやく、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それ、僕が注文したのだけど」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母は、ようやく、はっと気づいて、その、おじさんに、「あ、そうだったんですね。ごめんなさい」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すると、その、おじさんは、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いいから、いいから、それ、坊ちゃん達にも、分けて食べちゃって。僕が、奢るから」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その、おじさんは、女性慣れしていない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したし、又、咄嗟の出来事に、おそらく、なんて言っていいか分からず、何も考えずに(衝動的に)、思わず、その様な事を言ってしまったのだと思いますw)。母は、母で、図々しく、「そうですか。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その、おじさんの申し出を、当たり前のように受け入れましたw


その後、おじさんは、母と私と弟に、私と弟に関して、「坊ちゃん達、ハンサム(又は可愛いね又は可愛くてハンサム)だね」と言った感じの、お世辞を言い(ちなみに、ぶっちゃけ、正直に告白すると、私も弟も、幼い頃・子供の頃、大人達に、こうしたセリフは言われ慣れていました)、店員の、おばさんに、恥ずかしそうに、親子丼(記憶が曖昧ですが、親子丼として置きます)を、もう一つ注文しました。その、おじさんは、シャイな性格と言った感じの男性で、それ以外、私達と会話はしませんでした。


その後、母が、元々、頼んだ、カツ丼が運ばれて来て、母は、元々、私と弟の食べ物も注文していたので(その時、私と弟が食べた料理に関しては、忘れてしまって、憶えていません)、母は、その、おじさんが、元々、頼んだ丼も、私と弟に少し分けながら、食べていたのですが、その、おじさんが、元々、頼んだ丼を半分位食べた所で、食べきれないと判断したのか、母は、その、おじさんの顔を、上目遣いで、チラチラ眺めながら(記憶が曖昧ですが、母ならば十分に予想出来る行動ですw)、甘えたような甘い声で(ちなみに、母は、昔から、男性に対して、そのような声を出すのが得意ですw)、図々しく、「済みません。食べきれないので食べて貰えます?」と、その、おじさんに、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を戻そうとしました。


その、おじさんは、人が良さそうに、恥ずかしそうに軽く笑いながら、「やっぱり多かったかな?」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母が、半分、残した、その、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を、再び、受け入れました。その時、その、おじさんは、新しく注文した丼と共に、母が、半分、残した、おじさんが元々注文した丼も、食べきったと思いますが、腹が一杯で、苦しそうでした。



その時、私は、何も言いませんでしたが、子供心にも、その、おじさんの事が、気の毒に・可哀相に思ってしまい、その、おじさんに対して、心の中で、「ごめんなさい」と言っていた事が、記憶に残っています。




以上、私が、子供の頃、母と出掛けた際の、印象に残っている、エピソード(記憶・思い出)の一つですw












TOTAL: 246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628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의 방사성 물질 확산, 캘리포… ウラジオストク 08-15 14 1
24627 美女ホイホイ jlemon 08-15 53 0
24626 #222 마리코씨연재 중단의 소식 (4) Dartagnan 08-15 114 0
24625 어제의 저녁 식사 jlemon 08-15 32 0
24624 marico 연재 중단하라 (1) pinkdogdog 08-15 79 12
24623 성적 매력이 있는 남자의 특징 (2) jlemon 08-14 59 0
24622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 (2) jlemon 08-14 43 0
24621 #221 일을 할 수 있는 여자 (17) Dartagnan 08-14 179 0
24620 어질 어질하는 남자의 성적 매력 (12) めろめろ7 08-13 183 0
24619 일본인, 한국의 건강에도 영향!동쪽으로 오는 열풍과 황… ウラジオストク 08-13 44 3
24618 일본 남성들에게 AV대해 질문. (9) Sekski 08-13 141 12
24617 그녀의 이름은 Olga(2) (3) relax 08-13 90 0
24616 오나가 지사가 사망한 건으로, 떠올린 사건. (4) パン太郎 08-13 112 0
24615 남녀의 차이 (3) jlemon 08-13 67 0
24614 카와사키(kawasaki) 산책 jlemon 08-13 52 0
24613 운의 좋은 점에 대해( 나는 운이 좋다) (3) jlemon 08-12 81 0
24612 딸(아가씨)와 데이트 (5) Dartagnan 08-12 163 0
24611 차보다 싼 중고 주택---리폼이 완성했다! (24) hisabou 08-12 256 4
24610 세뇌 실험과 SNS로의 인간 선별 ウラジオストク 08-11 45 3
24609 오늘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의 빵 jlemon 08-11 74 1

Battlefish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