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적어도, 오늘·내일은, 「생활/문화」게시판에, 새로운 투고는 실시하지 않습니다.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덧붙여서, 바로 아래의 동영상 작성자의 동영상은, 바로 아래의 동영상을 포함하고, 지금까지, kj로, 소개한 것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


마지막 사랑으로 하려고 생각된 여성의 특징→

/jp/board/exc_board_8/view/id/2710464/page/9?&sfl=membername&stx=jlemon




동영상은, 차용물.이 동영상의, 어느 쪽의 옷문제의 이야기에 관련하는 이야기입니다만,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자주(잘), 나에게, 어느 쪽의 옷의, 코디네이트가 좋아?(이)라고 (들)물어 오는 w(어느 쪽의, 머리카락이 좋아?도, 잘 들어 옵니다). 이 동영상에서는, 꽤 생각하고 있는 체를 하는 일이라면 말합니다만 , 나의 경우, 나가는 장소등도 고려하고, 제대로, 성실하게(진지하게) 생각해 주는 것이 좋아하고, 실제로, 그렇게 해서 있습니다.그리고, 이 동영상의 이야기와 같이, 「어느 쪽도 좋다고 생각하지만, 여기가, 보다 좋다고 생각해」라고 한 느낌으로, 대답하고 있습니다.이것도, 여성에 의한다고 생각합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아마, 나의 일을 신뢰해 주고 있는 일과 내가 좋아하는 분의 패션으로 나가는 것을 좋아하는 일로부터, 기본적으로는(대부분의 경우는), 나의 의견에 따라 줍니다.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그저께의 밤, 그녀와 「날씨의 아이」를 영화관에서 보았습니다.그 때의, 나가에 관한 투고( 「날씨의 아이」를 본 감상을 포함한다)에 관해서는, 또, 후일, 별스레를 세울 예정입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날씨의 아이 아마노지군→

/jp/board/exc_board_8/view/id/2896394?&sfl=membername&stx=nnemon




사진 이하 2매.여성취향의, 무료의 정보지보다...




세간, 표지가, 「날씨의 아이」.







덧붙여서, 꼭, 좋은 이야기입니다만 w, 이하, 「」 안.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보다...


「손의 크기를 비교하거나 손금을 보거나 하는 것은, 여성과 둘이서 바로 마시고 있는 때 등, 거리를 줄이는 상투수단이군요 w


아, 그래그래, 옛날, 손의 모델을 하고 있던 친한 여성(교제하고 있지 않지만, 에이치는 하고 있었다.정말로 미안해요)가 있고, 과연 깨끗한 손을 하고 있었습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손가락의 네일의 멋부려는 하지 않습니다만, 풋 네일의, 멋부려를 좋아합니다.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나의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풋 네일의 멋부려가 좋아합니다만, 나는, 그녀의, 풋 네일의 멋부려도, 깨끗하다고 생각하고, 좋아합니다.」 


위의 사진은, 손가락의 네일입니다만, 그녀의, 세간, 지금의, 풋 네일은, 우측의 페이지의, 위로부터 2번째의, 「네이비×유백색의 발라 내기 네일에, 세세하게 금박을 가라앉혀 여름의 밤하늘을 표현」이라고 닮은 느낌(닮은 분위기)의 물건이 되고 있습니다(깨끗합니다).






이하, 조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늘, 그녀에게 사 준가방→

/jp/board/exc_board_8/view/id/2896117?&sfl=membername&stx=nnemon



사진 이하.덤.사진은, 차용물.오늘이 아닙니다만, 최근, 그녀에게 사 준, Birkenstock의, GIZEH라고 하는 모델의 샌들입니다.색은, 사진의 물건과 같이, 흑입니다.
























   





フットネイル




少なくとも、今日・明日は、「生活/文化」掲示板に、新たな投稿は行いません。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ちなみに、すぐ下の動画作成者の動画は、すぐ下の動画を含めて、今までに、kjで、紹介した物しか見ていません。


最後の恋にしようと思えた女性の特徴→

/jp/board/exc_board_8/view/id/2710464/page/9?&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XlJNtLuo3o"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動画は、借り物。この動画の、どっちの服問題の話に関連する話ですが、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は、よく、私に、どっちの服の、コーディネイトがいい?と聞いて来ますw(どっちの、髪がいい?も、よく聞いて来ます)。 この動画では、かなり考えているふりをする事ですと言っていますが、私の場合、出掛ける場所等も考慮して、ちゃんと、真面目に(真剣に)考えてあげる事が好きですし、実際に、そうしています。そして、この動画の話と同様、「どっちもいいと思うけど、こっちの方が、よりいいと思うよ」と言った感じで、答えています。これも、女性によると思い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おそらく、私の事を信頼してくれている事と、私が好きな方のファッションで出掛けるのが好きである事から、基本的には(ほとんどの場合は)、私の意見に従ってくれます。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一昨日の夜、彼女と、「天気の子」を映画館で見ました。その時の、お出掛けに関する投稿(「天気の子」を見た感想を含む)に関しては、また、後日、別スレを立てる予定です。


以下、参考の投稿。

天気の子の天野凪君→

/jp/board/exc_board_8/view/id/2896394?&sfl=membername&stx=nnemon




写真以下2枚。女性向けの、無料の情報誌より。。。




調度、表紙が、「天気の子」。







ちなみに、どうでも、いい話ですがw、以下、「」内。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より。。。


「手の大きさを比べたり、手相をみたりするのは、女性と二人でバーで飲んでいる時等、距離を縮める常套手段ですねw


あっ、そうそう、昔、手のモデルをしていた親しい女性(交際していないが、エッチはしてい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がいて、さすがに綺麗な手をしていました。」





私の今の彼女は、指のネイルのお洒落はしませんが、フットネイルの、お洒落が好きです。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私の彼女(私の今の彼女)は、フットネイルのお洒落が好きなんですが、私は、彼女の、フットネイルのお洒落も、綺麗だと思うし、好きです。」 


上の写真は、指のネイルですが、彼女の、調度、今の、フットネイルは、右側のページの、上から2番目の、「ネイビー×乳白色の塗りかけネイルに、細かく金箔を散らして夏の夜空を表現」と似た感じ(似た雰囲気)の物となっています(綺麗です)。






以下、ちょっと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今日、彼女に買ってあげたバッグ→

/jp/board/exc_board_8/view/id/2896117?&sfl=membername&stx=nnemon



写真以下。おまけ。写真は、借り物。今日ではありませんが、最近、彼女に買ってあげた、Birkenstockの、GIZEHと言うモデルのサンダルです。色は、写真の物と同様、黒です。





























TOTAL: 255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561 북한이 우라늄을 방출하였습니다. 이승만님 00:15 10 0
25560 여름 축제 스이트바이킹 (2) nnemon 08-21 26 0
25559 나름 쩔었던 벗방순위 conardseodw 08-21 9 0
25558 #345 경사스러운 사람들 (3) Dartagnan 08-21 53 0
25557 상사로부터【2배나 파와하라·모라 배 되는 사람】의 특… (4) nnemon 08-21 37 0
25556 한국 여행 pokjunam 08-21 20 0
25555 담배를 쉴까와(′·ω·`) (5) taiwanbanana 08-21 105 0
25554 한국 정부 「해외 취직 설명회」로부터 일본을 배제 JAPAV1 08-20 32 0
25553 #344 유카타? (2) Dartagnan 08-20 104 0
25552 한국의 오염수 배출량은 후쿠시마의 1460배 (2) JAPAV1 08-20 46 0
25551 2019 MAMA, 일본 개최중지의 방향에 JAPAV1 08-20 37 1
25550 심야·무임 승차의 범인 (5) Ron Zacapa 08-20 87 1
25549 시대에 뒤떨어진 로해와 싸우는【다르빗슈씨를 심리학… (2) nnemon 08-20 45 0
25548 色白?・色黒? nnemon 08-20 34 0
25547 길의 역 (5) のらくろ 08-20 118 0
25546 몇일전의 episode. (6) relax 08-19 96 0
25545 나의 차가 부추겨지지 않은 것은 (1) yamashita 08-19 70 0
25544 Plastic Love (1) mirror1 08-19 43 0
25543 오늘의 episode (5) relax 08-19 74 0
25542 순례여행(안) (18) Dartagnan 08-19 14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