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현 정부의 출범부터 여러가지로 ‘상당한 예산이 소요될 계획들을 마구 함부로 약속하고 떠들고 있다.’라는 의심이 매우 강했습니다.

그리고 이미 제 업무상으로 여러가지 손해를 입고 있습니다.

저의 업무에 소요되는 자본은 민간의 비지니스 시장은 아니고, 그 근본은 정부의 예산입니다.


현 정부 집권이후 서류상의 기입되는 금액과 실질적으로 집행가능한 금액에서 매년 3천만원 이상의 유령자금이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내년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project에 향후 4년간 약 30억원 정도 규모의 사업 제안서를 지난 2년간 나름대로 개인의 노력과 시간도 투입했고,  다른 조직의 분들에게도 도움을 요청하고, 논의와 논쟁을 거쳐서 합의된 협력 계획을 세우고... 겨우 제출하고, 진행상황도 좋았습니다만...

갑자기 이번 주 들어서 총 예산이 수백억원 규모의 project 전체가 증발할 수도 있다는 소문이 들립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2년간 노력과 시간을 투입하고.... 이제 착수 직전의 단계에 도달하고 있는데... 

제 개인의 결정권한을 아득히 벗어난 상황이지만, 이런 갑작스럽고 황당한 상황은 저의 계획과 구상을 믿고 많은 도움을 주신 분들에게도 부끄럽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적지 않은 그 원래의 자금이 어디로 흘러갈지는 현 정부의 이상한 행태 때문에 짐작되고 있고...기가 막히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는 없지만, 반일 자금은 아닙니다. w)


무엇인가 단단히 미쳐가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과거에도 정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이번 정부는 또 다시 새로운 전례를 만들고 있군요. w

나름 자신감을 가지고 구상한 project의 시행에 대한 기대도 상당했는데.... 심한 낙담을 겪어야 하는 것인가... 불안합니다.





失望感は変な政府のせいで...w

現政府の出帆からいろいろに '相当な予算が必要となる計画たちをでたらめにむやみに約束して騷いでいる.'という疑心が非常に強かったです.

そしてもう私の仕事上にさまざまな損害を被っています.

私の業務に必要となる資本は民間のビジネス市場ではなくて, その根本は政府の予算です.


現政府集権以後書類上の記入される金額と実質的に執行可能な金額で毎年 3千万ウォン以上の幽霊資金が発生し始めました.

そして...来年から始まる新しい projectに今後の 4年間約 30億ウォン位規模の事業提案書を去る 2年間それなりに個人の努力と時間も投入したし, 他の組職の方々にも助けを要請して, 論議と論争を経って合意された協力計画を立てて... やっと提出と, 進行状況も良かったんですが...

急に今週聞いてすべて予算が数百億ウォン規模の project 全体が蒸発することもできるといううわさが聞こえます.

幾多の人々が 2年間努力と時間を投入して.... もう着手直前の段階に到逹しているが...

私の個人の決定権限を遥かに脱した状況だが, こんな急で荒唐な状況は私の計画課構想を信じて多くのお手助けになった方々にも恥ずかしくなりました.


そして...

少なくないその元々の資金がどこに流れるかは現政府の変な行動のため見当がついているし...開いた口が塞がらないです. (具体的に言及することはできないが, 反日資金ではないです. w)


何やら堅たくミチョがであるという感じを消すことができません.

過去にも政府が約束を守らない場合がたびたびあったが... 今度政府は再び新しい前例を作っていますね. w

次第自信感を持って構想した projectの施行に対する期待も相当だったが.... ひどい力落としを経験しなければならないことか... 心細いです.






TOTAL: 255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5561 북한이 우라늄을 방출하였습니다. 이승만님 00:15 11 0
25560 여름 축제 스이트바이킹 (2) nnemon 08-21 28 0
25559 나름 쩔었던 벗방순위 conardseodw 08-21 9 0
25558 #345 경사스러운 사람들 (3) Dartagnan 08-21 54 0
25557 상사로부터【2배나 파와하라·모라 배 되는 사람】의 특… (4) nnemon 08-21 38 0
25556 한국 여행 pokjunam 08-21 21 0
25555 담배를 쉴까와(′·ω·`) (5) taiwanbanana 08-21 105 0
25554 한국 정부 「해외 취직 설명회」로부터 일본을 배제 JAPAV1 08-20 32 0
25553 #344 유카타? (2) Dartagnan 08-20 104 0
25552 한국의 오염수 배출량은 후쿠시마의 1460배 (2) JAPAV1 08-20 47 0
25551 2019 MAMA, 일본 개최중지의 방향에 JAPAV1 08-20 37 1
25550 심야·무임 승차의 범인 (5) Ron Zacapa 08-20 87 1
25549 시대에 뒤떨어진 로해와 싸우는【다르빗슈씨를 심리학… (2) nnemon 08-20 46 0
25548 色白?・色黒? nnemon 08-20 35 0
25547 길의 역 (5) のらくろ 08-20 118 0
25546 몇일전의 episode. (6) relax 08-19 96 0
25545 나의 차가 부추겨지지 않은 것은 (1) yamashita 08-19 70 0
25544 Plastic Love (1) mirror1 08-19 43 0
25543 오늘의 episode (5) relax 08-19 74 0
25542 순례여행(안) (18) Dartagnan 08-19 14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