旅行 GreenZonePositiveRelationship

 



 

Firefox以外で、この投稿の写真が見られない場合は、Firefoxで、ご覧下さい。



以下、おまけ。今日の0時45分頃に、「生活/文化」掲示板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航空自衛隊入間基地サプライズプロポーズ(ほのぼの動画)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9932?&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航空自衛隊入間基地2017 サプライズプロポーズ。何だか知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いた動画で、先程、昨日の夜11時頃から、今日の0時30分頃まで、1時間半程、(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の)彼女とスカイプで、お話する前に、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以下、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す。



以下、下でリンクを付けた投稿、「吉川ひなの40歳他」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長髪他→
/jp/board/exc_board_8/view/id/2977950/page/15?&sfl=membername&stx=nnemon2




 写真整理をしていたら、懐かしい写真が出て来たので。。。私が、enjoy Korea/Japanに投稿を初めてから、最初期の頃の投稿の写真から。。。今から12年程前の、2007年の10月に、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と、湘南(syonan)driveデート(date)をした時の物です。ちなみに、私は、当時、30代の初めでした。ちなみに、enjoy Korea/Japanが閉鎖されてからは、kjの住人となりましたw 海風で、髪が乱れてしまっていますがw、当時の彼女が、撮影した、ビーチの夕暮れの太陽と、私の横顔w 記憶が曖昧ですが、その日は、季節外れの、暖かい日であったと思います。




以上、前に行った、「吉川ひなの40歳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三浦春馬さん 未公開動画...が最後に言ったのは? 動画は、借り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飛ばし見しましたが、今、寝る前に、歯を磨きながら、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三浦春馬さんは、この様な顔をしていたのですね。今、wikiで、調べたら、身長は178cmと言う事で、概ね、私と同じ位の身長の様ですね。30歳で、亡くなられたという事で、上の写真の時の、私よりも、若くして亡くなられた様ですね。とても、残念な事です。



以上、新たに、追加した内容でした。






以下、参考の投稿。

吉川ひなの40歳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134?&sfl=membername&stx=nnemon2



コロナウイルスの影響か、時代の流れなのか、最近、芸能人が、次々と、you tube動画を初めている様ですね。





柴咲コウ、2020年について語る(餃子作り前編) 動画は、借り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最初の1分程しか見ませんでしたが、今、ちょっと見てみた動画です。




以下、すぐ上の動画と、餃子繋がりで。。。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餃子とビール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64607/page/6?&sfl=membername&stx=nnemon2



先程、自宅(我が家)に持ち込んだ仕事を終えた後、(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に)彼女を車で迎えに行き、我が家に帰って来ました。今日の夕食は、これから、彼女と2人で、我が家で、2人共同で、餃子を手作りして、2人、餃子パーティーをする予定です。餃子は、大蒜の口臭が気になる所ですが、2人、一緒に食べれば、問題なしw 今日は、彼女は、我が家に泊まります。




飯テロすぎる餃子×ビール×満島ひかり 動画は、借り物。今、you tubeで、適当に、餃子で、検索して出て来た動画。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今日の夕食→
/jp/board/exc_board_24/view/id/306534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前述の通り、我が家で、彼女と2人で食べた、今日の夕食の、メイン(main)料理は、私と彼女、共同作業で作った、手作りの、餃子(dumpling)にしました。前述の通り、餃子(dumpling)は、大蒜の口臭が気になる所ですが、2人、一緒に食べれば、問題なしw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両親とも、酒に強くて酒飲みでw、遺伝により、酒は強いです。酒は、基本、どんなに飲んでも酒に飲まれる事はありませんw それは、ウイスキーをストレートでボトル1本を超えて、比較的短時間で飲めば、時間差で後から腰は抜けますが(学生の頃の話w)、どんなに飲んでも、性格は、普段よりも陽気で上機嫌になる位で、大きくは変わりません。

日本酒、ワイン、ウイスキー、ビール、焼酎なんでも行けますが、私は、お酒の飲み方は、本来的には、ウイスキーの様な、濃いお酒を、ロックで、チビリチビリと飲むのが好きです。

ちなみに、私の今の彼女は、お酒が弱いです」



臭いついでと言う事でw、少し、食べてしまってから撮影しましたが(これ全部、一度に食べた訳ではありません)、私が、彼女と共同で、餃子(dumpling)を作りながら、ウイスキー(whisky)のロック(on the rocks)を飲みながら、おつまみで、食べていた、デンマーク(Denmark)産の、ブルーチーズ(blue cheese)。ちなみに、私も、彼女も、食後に、しっかりと歯を磨いています。




日本の餃子(dumpling)は、元々、中国から来た物ですが(おそらく。。。)、現代の日本では、餃子(dumpling)は、人気が高い、庶民食・大衆食の一つとなっており、餃子(dumpling)は、外食でも、よく食べられていますし、家庭でも、よく、手作りの、餃子(dumpling)が食べられています。


ちなみに、日本では、外食でも、家庭の、手作りの餃子(dumpling)でも、餃子(dumpling)の中で、焼き餃子(dumpling)が、最も、好まれて、最も、よく食べられています。我が家の、手作り、餃子(dumpling)も、今日も、そうでしたが、通常、焼き餃子(dumpling)にします。



私も、彼女も、我が家の手作り餃子(dumpling)の時は、ご飯(rice)を食べないので、餃子(dumpling)は、(私が、多く食べましたが)、私と彼女、2人分で、全部で40個作りました。


ちなみ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も、彼女も、ご飯(rice)食い(ご飯(rice)を、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タイプ)ではなく、おかず食い(おかずを、比較的、たくさん食べるタイプ)です」。


餃子(dumpling)の具の豚肉。国産の(サイボク(SAIBOKU)の)、高品質な、豚肉の挽き肉。



餃子(dumpling)の具。



写真以下3枚。二人共同で、餃子(dumpling)を包んだ物。これを、フライパンで、焼いて、焼き、餃子(dumpling)で食べました。我が家の、手作り、餃子(dumpling)は、美味しいですw(私も、彼女も、好きです)。









ちなみに、今日の夕食時は、私は、飲み物は、ビールを飲みました(エビス(yebisu)ビールを飲みました)。エビス(yebisu)ビール(サッポロ(sapporo)ビール(日本の大手(大規模)ビール会社の一つ。1876年創業)のビールbrandの一つ。1890年発売開始)は、我が家の、定番ビール(ほとんどの場合、我が家に置いてあって、我が家で、一番、よく飲むビール)となっています。焼き、餃子(dumpling)とビールは、よく合います。ちなみに、前述の通り、彼女(私の今の彼女)は、お酒が弱いです。




おまけ。参考に、今日の夕食の、餃子(dumpling)を焼くのに使った油で、米油(米から作られた油)。これは、開封していない物ですが、既に開封して使っている物を使いました。



以上、おまけで、最近行った、「航空自衛隊入間基地サプライズプロポーズ(ほのぼの動画)他」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以下、比較的、最近の投稿・参考の投稿。

【芸能人の悲しい事件】が多い理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1?&sfl=membername&stx=nnemon2
留学先で自分の容姿を50点と言われた話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0?&sfl=membername&stx=nnemon2
体臭で性格バレる説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5719?&sfl=membername&stx=nnemon2
ポジティブ過ぎるアメリカ人/アメリカで生き抜く方法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5057?&sfl=membername&stx=nnemon2
【超粘着】嫉妬深い人の見抜き方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4394?&sfl=membername&stx=nnemon2
ユリアーナ・シャノー(Juliana Schano)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sfl=membername&stx=nnemon2
長澤まさみ、竹野内豊の“好きだ!”に「私も…」他→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1972年頃の渋谷の動画/初体験は遺伝で決まる→
/jp/board/exc_board_8/view/id/310562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内。少し前の他の方の投稿の私のレス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私は、学生の頃(高校生・大学生の頃)、おそらくチャラチャラしていた事もあってw、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けられていたのですが、母も女子大生(母方の祖母と母は大学は青学を出ています)の時、一応、芸能人・モデル事務所の人からスカウトの声がかかっていたそうですw(母方の祖父は穏やかで温和な性格であったのですが、当時、母にそれだけはやめてくれと言っていたそうでw、母は、母方の祖父に従って、断っていたそうです)。


以下、「」内。基本的に、前に行った以下の私の投稿の終わりの方(基本的に、去年の8月の上旬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志村けん スーパーマリオ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3921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前述の通り、昨日、昼間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の実家でもある。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に、母に物をあげる為に、訪れ、1時間程、冷房の効いた中で、母と話しをしたのですが(ちなみに、前述の通り、昨日、私が実家を訪れた時は、父は、同性の、親しい友人達との食事会で留守でした)、その間、私の街に住む、母と昔から親しい、母と同年代の、お金持ちの会社経営者の男性が、物をあげに、私の実家を訪れ、玄関先で、母と少し立ち話(談笑)を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その男性の父の経営していた会社を受け継ぎ、見合いで、良い家柄の女性と結婚しました(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家は、その会社経営者の両親の家(実家)を引き継ぎ、立派な家(邸宅)です)。私の母は、昔から、男性から、よく物を貰うタイプの女性ではあるのですがw、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私が実家暮らしの、子供の頃・学生の頃から)、一人で、物(主に食べ物です)をあげに、ちょくちょく(よく)、私の実家を訪れており、それは、今も続いている様です。

私は、母は、その会社経営者に対して、昔から、男性として(異性として)、何とも思っていない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は、昔から、母の事が、好きなのではないかと私の勘で推測していますw

上で、「君の名は。」を見た、私の個人的な、感想として、「部分部分に、垣間見られる、勅使河原 克彦は、ガールフレンドである、名取 早耶香の事を愛しているが、本当は、自分が、一番好きで、自分の憧れの対象である(自分にとってのアイドルである)のは、宮水 三葉である(たぶん、これは、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一生、変わらないと思いますw)事の描写等、細かい心理描写も、秀逸でした。」と書いていますが、その会社経営者の男性にとっての、私の母の存在は、昔から、「君の名は。」の、勅使河原 克彦にとっての、宮水 三葉に似ているのかなと思いました。性格は、私の母は、宮水 三葉とだいぶ違いますがw」


渋谷(shibuya)(電車の渋谷(shibuya)駅周辺)は、私が生まれ育ち、今も暮らしている(実家(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の実家でもある。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は近所。我が家も実家も、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ります)、渋谷(shibuya)区(東京都心部の西部に位置する区)で、最大の繁華街、且つ、中心繁華街となっています。


以下、参考の投稿。

渋谷ロゴスキー(rogovski)他→
/jp/board/exc_board_24/view/id/305686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ラ・ロシェル(La Rochelle)他→
/jp/board/exc_board_24/view/id/3056864/page/3?&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山本美月スッピンを初披露他(本田翼&山本美月追加)→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少し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沖縄あるある/キムタク2人娘インスタライブ他→
/jp/board/exc_board_8/view/id/3077801?&sfl=membername&stx=nnemon2



動画は、借り物。【キムタク、工藤静香の娘 姉妹共演】 理想の結婚相手はキムタク以上!5月1日インスタライブ 何だかしらないけど、you tubeで、お勧めの動画として出て来た動画で、(私は、基本的に、芸能情報は興味がないのですが)、今、ちょっと仕事の合間の息抜きに見てみた動画です。最初の1分位しか見ていませんがw ちょっと見た限り、私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いますが、私と弟と逆と言った感じですねw 私の弟は色白で、私は色黒の縄文系寄りの濃い顔です。私と弟は、背は、概ね同じ位ですが(ちなみに、体型は弟も痩せ型の体型です)、私の弟の方が、私よりも、若干背が高いですが(弟の身長は178cmから179cm位)、スタイルは、私の方が、弟よりも、顔が小さく、足が長くて、良いです(ただし、弟も、決してスタイルは悪いという訳ではなく、標準よりも良いと思います)。顔は、昔から、我が家の近所の実家の私の母は、大っぴらには言いませんが、私の方が弟よりもイケメンであると評価していますw 


参考に、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おり、私の弟は、父と母、両方に似ているとも言えるし、父と母、どちらにも似ていないとも言える顔です。

私と、私の母との関係は、私の母にとって、私は、昔から、自分の好みのタイプのルックス(外貌)の(私は、顔は、母よりも父に似ているのですが、私の父と母は、父の顔を見て、一目惚れした私の母が、父に対して、猛烈にアプローチ(誘惑)しての、バリバリの恋愛結婚ですw)、何でも、気楽に話せる、気の合う男友達と言った感じで、私の母は、昔から、自分の恋愛話でも何でも、自分の事は、何でも、バンバン私に話して来ていますw これに対して、私の母は、私の弟に対しては、昔から、態度を使い分けて来ていると言った感じで、弟に対しては、自分の話を、何でもすると言う訳ではなく(弟に対しては、自分の、女性である面を見せようとせず)、昔から、相対的に、母親の顔をしようとして来ている感じです。弟は、幼い頃・子供の頃は、甘えん坊で(今でも、私の弟は、性格に甘えん坊な面がある様な気がします)、私の母に、べったりと言った感じで、(弟が、幼い頃・子供の頃は)、私の母に、よく甘えており、母も、弟が、幼い頃・子供の頃、弟に対して、よく甘えさせて、相対的に、しっかりと母親をしていた感じですw」


以上、前に行った、「1972年頃の渋谷の動画/初体験は遺伝で決まる」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上で、「前述の通り、昨日、昼間に、我が家の近所の実家(元々、母方の祖父母の家で母の実家でもある。ちなみに母は一人っ子です)に、母に物をあげる為に、訪れ、1時間程、冷房の効いた中で、母と話しをしたのですが」とありますが、それは、後述する、私の、長野(nagano)県の別荘周辺の市街地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買った、季節のラッピングの焼き菓子の詰め合わせを、東京の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の近所の私の実家の母にあげに行った時のエピソードです。



以下、基本的に(一部、新たな参考の投稿を加える等しています)、前に行った以下の投稿(去年の7月の終わりから8月の初めにかけて、彼女と、東京都心部の我が家(東京都心部の西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位置します)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に滞在した時の物です)の一つ、「夏の高原滞在(&食べ物)1」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夏の高原滞在(&食べ物)1→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444?&sfl=membername&stx=nnemon
夏の高原滞在(&食べ物)2→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443?&sfl=membername&stx=nnemon
夏の高原滞在3→
/jp/board/exc_board_16/view/id/2919445?&sfl=membername&stx=nnemon
夏の高原滞在(&食べ物)4→
/jp/board/exc_board_24/view/id/2922614?&sfl=membername&stx=nnemon
夏の高原滞在(&食べ物)5→
/jp/board/exc_board_24/view/id/2925342?&sfl=membername&stx=nnemon



この日は、夜更かしをし、翌日の明け方に寝て、翌日の昼頃に起きました。


私のエッチ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w

ラベンダーの香り他→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イキマスイッチ→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北海道の個性的なホテル他→
/jp/board/exc_board_1/view/id/306511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以下、この時の2日目(この翌日。以下、この日と書きます)からです。


写真以下4枚。こ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は、別荘の地元の知り合いの方に、前に、教えて頂いた、別荘周辺の市街地の、寿司食堂に、食べに出ました(軽く果物等を食べてから別荘を出ました)。



写真以下4枚。この寿司食堂は、この時、初めて利用しました。1959年創業の、ある程度、歴史のある、寿司食堂で、別荘の地元の人達に、長い間、愛されている様な感じの、寿司食堂です(また、別荘族の人達の中にも、常連の人達もいる様です)。







写真以下3枚。この寿司食堂で食べた、この日の、遅い朝食兼昼食。




私が食べた、握り寿司。別荘の地元の知り合いの方の、お勧めは、チラシ寿司であったのですが、私は、普通の握り寿司を食べてみました。うーん、不味くはなかったけど、味は、今一つと言った感じでした。私も、今度からは、チラシ寿司で良いなと思いました。




付け合わせの、味噌汁(miso soup)。一人一皿ずつ。




彼女が食べた、チラシ寿司。彼女は、美味しいと言っていました。



写真以下9枚。この時、この寿司食堂、店内は空いていたのですが、2階?で貸切りの宴会(party)が入っていたか、大量の、出前(delivery)の注文が入ったかで、料理(寿司)が出て来るまで、30分程、時間が掛かると言われたので、その間、同じく、別荘周辺の市街地にあり、この寿司食堂の近くの(この寿司食堂から、歩いて5分も掛からない場所にある)、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に、(寿司食堂の駐車場に自動車を置いたまま)歩いて買い物に行き、買う物だけ決めて置いて、お金を払って、買った物を、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に置いておいて貰って(保管して置いて貰って)、寿司食堂で、遅い朝食兼昼食を食べた後、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買った物を受け取って、別荘に帰りました。



写真中央の、一戸建て住宅の様な建物。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の建物。建物は、時代に合わせて建て替えらえていますが、1953年創業の、歴史の古い、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す。


写真以下6枚。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の、パンフレット(leaflet)。










写真上側の、季節のラッピングの焼き菓子の詰め合わせ(写真の物は一例)を、私の母、彼女(東京都心部の我が家の隣の区の彼女の一人暮らしのマンション用)、彼女の実家の彼女の母に、それぞれ買いました。












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の、代表的な、お菓子で、胡桃を使った、西洋菓子です。鎌倉(kamakura)の、クルミッ子と言う、お菓子と似た系統の、お菓子です。

この時、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は、この、胡桃を使った、西洋菓子の詰め合わせは、我が家用と、人にあげる用の物を買いました。ちなみに、我が家の食べ物は、彼女も食べる事が、前提となっています。


鎌倉(kamakura)の、クルミッ子→
http://www.kamakurabeniya.com/shop/item_list?category_id=424844


鎌倉(kamakura)に関しては、以下の2つ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1949年の日本映画「晩春」と鎌倉(東京近郊の観光地)→
/jp/board/exc_board_1/view/id/307569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鎌倉 石窯(ishigama)garden terrace他→
/jp/board/exc_board_1/view/id/3100494?&sfl=membername&stx=nnemon2


別荘周辺には、この、お菓子と似た系統の、お菓子を売る、別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もあり、そちらの、この、お菓子と似た系統の、胡桃を使った、西洋菓子も、美味しく、お気に入りとなっています→
https://nouvel-bairindo.com/


以下、「」内。私の前の投稿文より。。。

「東京都心部の静かで落ち着いた住宅地にある我が家から自動車で2時間半程の、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避暑地)にある、私の別荘(別荘とは言っても、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ではなく、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の、2階の寝室(bedroom)の窓は、広く開くようになっており、山々の眺望が綺麗に見えます。」

「私の別荘は、比較的裕福な人々が保有する様な、典型的な別荘とは異なり、敷地面積85坪(約280平方m)程の、庭のある、庶民的な、中古の、一戸建て住宅ですが、眺めが良く(窓等からの景色が良く)、そこで過ごしているだけで快適です(1階にある、居間(living room)で、過ごすのも快適ですし、また、2階にある、寝室(bed room)の窓からの眺めは(景色は)、素晴らしいです(特に、良いです))。まあ、長野(nagano)県の、私の別荘に滞在中は、周辺の森をハイキング(hiking)・散歩したり、周辺をdriveしたり、何だかんだ言って、出掛ける事が、多いのですが。。。ちなみに、別荘の風呂(bathroom)とトイレ(toilet)は、全取っ替えと言って良い程の、大改装をしており、トイレ(toilet)は、東京の我が家のトイレ(toilet)同様、暖房便座・ウォシュレット付きのトイレ(toilet)で快適です。」



この時、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色々と買い物をしたついでに(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買った物で、この日、別荘で、お茶菓子として食べた物。一人一個ずつ。別荘周辺で発見された、今から、約4,000年前に作られた、土偶(土の人形)を模した形の、西洋菓子です。


ちなみに、私の別荘がある、長野(nagano)県の中南部の高原地帯は、縄文(jomon)時代(約16,000年前から2,300年前)において、特に、多くの人々が暮らしていた地域の一つであり、縄文(jomon)文化が栄えていました。



この時、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で買ったケーキ(cake)で、この日、別荘で、おやつとして食べた物。3つ共、2人で分けて食べました。この、西洋菓子・ケーキ(cake)店の、ケーキ(cake)は、素朴ですが、使っている、生クリーム(whipped cream)(おそらく地元産の牛乳を使っています)等の質が良いのか、美味しいです。左から、サバラン(savarin)、フルーツ(果物)タルト(tart)、レアチーズケーキ(cheesecake)。


ちなみに、サバラン(savarin)と言えば、私は、子供の頃、生意気かもしれませんがw、サバラン(savarin)が、大好きでした。



この日の温泉は、別荘周辺の、お気に入りの温泉施設の一つ(以下、この温泉施設と書きます)を利用しました。


この温泉施設は、元々は、1899年に創業した温泉旅館でした。1899年創業ですが、建物は、時代に合わせて、建て替えられている様で、現在の建物は、1950年代から1960年代頃建てられた様な感じです(部分的には、もっと、古いかも。。。)。ちなみに、この温泉施設の温泉風呂は、温泉旅館であった時から(宿泊しなくても、温泉だけ利用する事が可能でした)、お気に入りで、よく利用していました。


この温泉施設の温泉は、温泉旅館であった時の温泉施設を引き継いでおり、男用の、共同、温泉露天(野外)風呂が2つ、女用の、共同、温泉露天(野外)風呂が2つ、貸切り温泉風呂(下の補足説明参照)の、温泉露天(野外)風呂が1つ、男用の、共同、屋内(室内)風呂が一つ、女用の、共同、屋内(室内)風呂が一つの、合計、7つの温泉風呂があります(前は、男女混浴の、共同温泉露天(野外)風呂も、設定されていましたが、今はなくなっており、全て、男女別の、共同温泉露天(野外)風呂となっています)。この温泉施設の、温泉は、全て、源泉かけ流しとなっています(おそらく。。。)。
貸切り温泉風呂:共同風呂では無く、夫婦やcouple、家族だけで入る事が出来る温泉風呂。入る時は、内側から鍵をかけたり、入浴中の表示を出したりして、他の人が、入って来ないようにします(鍵が、かかっていたり、入浴中の表示が、出ていると、利用中だと判断して、他の人が、入って来ない)。


この時も、もちろん、貸切り温泉風呂も利用しました(彼女と貸切り温泉風呂に入浴しました)。


写真以下。この温泉施設の温泉風呂の例。温泉旅館であった時に作成されたパンフレット(leaflet)で、しかも、おそらく、かなり前に(1980年代から1990年代初め頃に?)作成されたパンフレット(leaflet)だと思いますが)、この温泉施設のパンフレット(leaflet)より。。。(この温泉施設は、パンフレット(leaflet)は、まだ、温泉旅館であった時に作成された、古いパンフレット(leaflet)を使用し続けています)。ちなみに、温泉風呂は、現在も、このパンフレット(leaflet)の写真と、基本的に、変わっていません。











この日の夕食は、温泉から、一旦、別荘に帰って来てから、準備をし、別荘周辺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の一つで、ジビエ(gibier)(狩猟で得た、野性の動物)の料理を自慢の料理とする、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で、しっかりとした夕食を食べました。もちろん、写真を撮っている時も、十分に、落ち着いて、楽しく、食事をしていますが、より、落ち着いて食事を楽しみたい為、写真は撮りませんでした。


ちなみに、こ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は、高級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なのですが、リゾートなので、服装は、フォーマルな服装でなくても全く問題ないのですが、この時(この日の夕食時)は、彼女は(服の使い分けは、2人合わせるので、もちろん、私も)、フォーマルなお洒落をして食べに出ました(高級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なので、リゾートといえども、もちろん、しっかりとフォーマルなお洒落をして行って食事を楽しんでも、全く、問題ありません)。


以下、参考に、私の前の投稿から、この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この日の夕食を食べた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の、比較的、しっかりとした昼食の例です。

高原避暑地のgibierフランス料理レストラン→
/jp/board/exc_board_1/view/id/2915406?&sfl=membername&stx=nnemon



以上、前に行った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した。


고원 피서지의 온천·음식외



Firefox 이외로, 이 투고의 사진을 볼 수 없는 경우는, Firefox로, 봐 주세요.



이하, 덤.오늘의 0시 45분 무렵에, 「생활/문화」게시판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항공 자위대 이루마 기지 써프라이즈 프로포즈(따끈따끈 동영상)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9932?&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PGV25VQYZHw"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항공 자위대 이루마 기지 2017 써프라이즈 프로포즈.왠지 모르지만, 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와 있던 동영상으로, 조금 전, 어제 밤 11 시경부터, 오늘의 0시 30분 무렵까지, 1 시간 반정도,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의) 그녀와 스카이프로, 이야기하기 전에,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이하, 새롭게, 추가한 내용입니다.



이하, 아래에서 링크를 붙인 투고, 「요시카와 히나노 40세외」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장발외→
/jp/board/exc_board_8/view/id/2977950/page/15?&sfl=membername&stx=nnemon2




사진 정리를 하고 있으면, 그리운 사진이 나왔으므로...내가, enjoy Korea/Japan에 투고를 처음부터, 최초기의 무렵의 투고의 사진으로부터...지금부터 12년 정도전의, 2007년의 10월에,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과 쇼난(syonan) drive 데이트(date)를 했을 때의 물건입니다.덧붙여서, 나는, 당시 , 30대의 처음이었습니다.덧붙여서, enjoy Korea/Japan가 폐쇄되고 나서는, kj의 거주자가 되었던 w 갯바람으로, 머리카락이 흐트러져 버리고 있습니다만 w, 당시의 그녀가, 촬영한, 비치의 황혼의 태양과 나의 옆 얼굴 w 기억이 애매합니다만, 그 날은, 철에 맞지 않음의, 따뜻한 날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앞에 간, 「요시카와 히나노 40세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xTNX3pd_aJ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미우라 하루마씨미공개 동영상...하지만 마지막에 말한 것은? 동영상은, 차용물.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날려 봐 했습니다만, 지금, 자기 전에, 이빨을 닦으면서,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미우라 하루마씨는, 이와 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군요.지금, wiki로, 조사하면, 신장은 178 cm라고 하는 것으로, 대체로, 나와 같은 정도의 신장의 님이군요.30세에, 돌아가셨다고 하는 일로, 위의 사진때의, 나보다, 젊게 해 돌아가신 님이군요.매우, 유감인 일입니다.



이상, 새롭게, 추가한 내용이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요시카와 히나노 40세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134?&sfl=membername&stx=nnemon2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인가, 시대의 흐름인가, 최근, 연예인이, 차례차례로, you tube 동영상을 처음으로 있는 님이군요.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tYJCuW0rpp4"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시소코우, 2020년에 대해 말하는(교자 만들기 전편) 동영상은, 차용물.you 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최초의 1분 정도 밖에 보지 않았습니다만, 지금, 조금 본 동영상입니다.




이하, 바로 위의 동영상과 교자 연결로...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교자와 맥주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64607/page/6?&sfl=membername&stx=nnemon2



조금 전, 자택(우리 집)에 반입한 일을 끝낸 후,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에) 그녀를 차로 맞이하러 가, 우리 집에 돌아왔습니다.오늘의 저녁 식사는, 지금부터, 그녀와 2명으로, 우리 집에서, 2명 공동으로, 교자를 직접 만들고, 2명, 교자 파티를 할 예정입니다.교자는, 마늘의 구취가 신경이 쓰이는 곳입니다만, 2명, 함께 먹으면, 문제 없음 w 오늘은, 그녀는, 우리 집에 묵습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FZnVzBl2D1Y"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밥테러 지나는 교자×맥주×미치시마 빛동영상은, 차용물.지금, you tube로, 적당하게, 교자로, 검색해 나온 동영상.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늘의 저녁 식사→
/jp/board/exc_board_24/view/id/3065349/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상술한 대로, 우리 집에서, 그녀와 2명이서 먹은, 오늘의 저녁 식사의, 메인(main) 요리는, 나와 그녀, 공동 작업으로 만든, 손수 만든, 교자(dumpling)로 했습니다.상술한 대로, 교자(dumpling)는, 마늘의 구취가 신경이 쓰이는 곳입니다만, 2명, 함께 먹으면, 문제 없음 w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부모님 모두, 술에 강해서 술꾼으로 w, 유전에 의해, 술은 강합니다.술은, 기본, 아무리 마셔도 술에 먹히는 일은 없습니다 w 그것은, 위스키를 스트레이트로 보틀 1개를 넘고, 비교적 단시간에 마시면, 시간차이로 나중에 허리는 빠집니다만(학생의 무렵의 이야기 w), 아무리 마셔도, 성격은, 평상시보다 밝고 매우 기분이 좋아 지는 정도로, 크지는 바뀌지 않습니다.

일본술, 와인, 위스키, 맥주, 소주 뭐든지 갈 수 있습니다만, 나는, 술의 마시는 방법은, 본래적으로는, 위스키와 같은, 진한 술을, 락으로, 치비리치비리와 마시는 것을 좋아합니다.

덧붙여서, 나의 지금의 그녀는, 술이 약합니다」



냄새난 그 다음에라고 하는 것으로 w, 조금, 먹어 버리고 나서 촬영했습니다만(이것 전부, 한 번에 먹은 것은 아닙니다), 내가, 그녀와 공동으로, 교자(dumpling)를 만들면서, 위스키(whisky)의 락(on the rocks)을 마시면서, 안주로, 먹고 있던, 덴마크(Denmark) 산의, 블루 치즈(bluecheese).덧붙여서, 나도, 그녀도, 식후에, 제대로 이빨을 닦고 있습니다.




일본의 교자(dumpling)는, 원래, 중국에서 온 것입니다만(아마...), 현대의 일본에서는, 교자(dumpling)는, 인기가 높은, 서민식·대중식의 하나가 되고 있어 교자(dumpling)는, 외식이라도, 잘 먹을 수 있고 있고, 가정에서도, 자주(잘), 손수 만든, 교자(dumpling)를 먹을 수 있고 있습니다.


덧붙여서, 일본에서는, 외식이라도, 가정의, 손수 만든 교자(dumpling)라도, 교자(dumpling) 중(안)에서, 구이 교자(dumpling)가, 가장, 선호되고, 가장, 잘 먹을 수 있고 있습니다.우리 집의, 손수 만들기, 교자(dumpling)도, 오늘도, 그랬습니다만, 통상, 구이 교자(dumpling)로 합니다.



나도, 그녀도, 우리 집의 손수 만든 교자(dumpling)시에는, 밥(rice)을 먹지 않기 때문에, 교자(dumpling)는, (내가, 많이 먹었습니다만), 나와 그녀, 2 인분으로, 전부 40개 만들었습니다.


덧붙여서,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도, 그녀도, 밥(rice) 먹어(밥(rice)을, 비교적, 많이 먹는 타입)이 아니고, 반찬 먹어(반찬을, 비교 목표, 많이 먹는 타입)입니다」.


교자(dumpling)의 도구의 돼지고기.국산의 것(사이 나(SAIBOKU)의), 고품질인, 돼지고기의 간 고기.



교자(dumpling)의 도구.



사진 이하 3매.두 명 공동으로, 교자(dumpling)를 싼 것.이것을, 프라이팬으로, 굽고, 구워, 교자(dumpling)로 먹었습니다.우리 집의, 손수 만들기, 교자(dumpling)는, 맛있습니다 w( 나도, 그녀도, 좋아합니다).









덧붙여서, 오늘의 저녁 식사시는, 나는, 음료는, 맥주를 마셨던(에비스(yebisu) 맥주를 마셨습니다).에비스(yebisu) 맥주(삿포로(sapporo) 맥주(일본의 대기업(대규모) 맥주 회사의 하나.1876년 창업)의 맥주 brand의 하나.1890년 발매 개시)는, 우리 집의, 정평 맥주(대부분의 경우, 우리 집에 놓여져 있고, 우리 집에서, 제일, 잘 마시는 맥주)가 되고 있습니다.구워, 교자(dumpling)와 맥주는, 잘 맞읍니다.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는, 술이 약합니다.




덤.참고에, 오늘의 저녁 식사의, 교자(dumpling)를 굽는데 사용한 기름으로, 미강유(미로부터 만들어진 기름).이것은, 개봉하고 있지 않는 것입니다만, 이미 개봉해 사용하고 있는 것을 사용했습니다.



이상, 덤으로, 최근 간, 「항공 자위대 이루마 기지 써프라이즈 프로포즈(따끈따끈 동영상) 외」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이하, 비교적, 최근의 투고·참고의 투고.

【연예인의 슬픈 사건】이 많은 이유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1?&sfl=membername&stx=nnemon2
유학처에서 자신의 용모를 50점이라고 해진 화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8750?&sfl=membername&stx=nnemon2
체취로 성격 들키는 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5719?&sfl=membername&stx=nnemon2
너무 적극적인 미국인/미국에서 살아 남는 방법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5057?&sfl=membername&stx=nnemon2
【초점착】질투 깊은 사람의 간파하는 방법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4394?&sfl=membername&stx=nnemon2
유리아나·샤노(Juliana Schano) 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513?&sfl=membername&stx=nnemon2
나가사와삼미선, 타케노우치 유타카 의“좋아한다!”에 「 나도…」외→
/jp/board/exc_board_8/view/id/3112029?&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1972년경의 시부야의 동영상/첫체험은 유전으로 정해진다→
/jp/board/exc_board_8/view/id/3105629/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 안.조금 전의 다른 분의 투고의 나의 레스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나는, 학생의 무렵(고교생·대학생의 무렵), 아마 체라체라 하고 있던 일도 있어 w,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말을 걸칠 수 있고 있었습니다만, 어머니도 여대생(외가의 조모와 어머니는 대학은 청학을 나와 있습니다)때, 일단, 연예인·모델 사무소의 사람으로부터 스카우트의 소리가 나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w(외가의 조부는 온화하고 온화한 성격이었습니다만, 당시 , 어머니에게 그 만큼은 그만두어 줘라고 말하고 있었다고 하고 w, 어머니는, 외가의 조부에 따라서, 끊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하, 「」 안.기본적으로, 앞에 간 이하의 나의 투고의 마지막의 분(기본적으로, 작년의 8월의 초순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시무라 켄 슈퍼 마리오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39211/page/7?&sfl=membername&stx=nnemon2


「상술한 대로, 어제, 낮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에,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방문해 1시간정도, 냉방이 효과가 있던 가운데,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습니다만(덧붙여서, 상술한 대로, 어제, 내가 친가를 방문했을 때는, 아버지는, 동성의, 친한 친구들과의 식사회에서 부재중이었습니다), 그 사이, 나의 거리에 사는, 어머니와 옛부터 친한, 어머니와 동년대의, 부자의 회사 경영자의 남성이, 물건을 주어에, 나의 친가를 방문해 현관앞에서, 어머니와 조금 서서 이야기(담소)를 했습니다.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그 남성의 아버지의 경영하고 있던 회사를 계승해, 맞선으로, 좋은 집안의 여성과 결혼했던(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집은, 그 회사 경영자의 부모님의 집(친가)을 계승해, 훌륭한 집(저택)입니다).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남성으로부터, 자주(잘) 물건을 받는 타입의 여성입니다만 w,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내가 친가 생활의, 어릴 적·학생의 무렵부터), 혼자서, 물건(주로 음식입니다)을 주어에, 가끔(자주(잘)), 나의 친가를 방문하고 있어 그것은,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 여`l입니다.

나는, 어머니는, 그 회사 경영자에 대해서, 옛부터, 남성으로서(이성으로서), 뭐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은, 옛부터, 어머니의 일이, 좋아하지 않을까 나의 감으로 추측하고 있는 w

위에서, 「너의 이름은.」(을)를 본, 나의 개인적인, 감상으로서 「부분 부분에, 엿볼 수 있는, 테시가와라 카츠히코는, 걸프렌드인, 나토리조야향의 일을 사랑하고 있지만, 사실은, 자신이, 제일 좋아하고, 자신의 동경의 대상인(자신에게 있어서의 아이돌이다) 것은, 궁수 세 잎인(아마, 이것은,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 일생, 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w) 일의 묘사등 , 세세한 심리 묘사도, 뛰어났습니다.」라고 쓰고 있습니다만, 그 회사 경영자의 남성에게 있어서의, 나의 어머니의 존재는, 옛부터, 「너의 이름은.」의, 테시가와라 카츠히코에 있어서의, 궁수 세 잎을 닮아 있는지라고 생각했습니다.성격은, 나의 어머니는, 궁수 세 잎과 많이 다릅니다만 w」


시부야(shibuya)(전철의 시부야(shibuya) 역 주변)는, 내가 태어나 자라, 지금도 살고 있다(친가(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는 근처.우리 집이나 친가도,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습니다), 시부야(shibuya) 구(도쿄도심부의 서부에 위치하는 구)로, 최대의 번화가, 한편, 중심 번화가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 참고의 투고.

시부야 로고스 키(rogovski) 외→
/jp/board/exc_board_24/view/id/3056861/page/3?&sfl=membername&stx=nnemon2
라·로시르(La Rochelle) 외→
/jp/board/exc_board_24/view/id/3056864/page/3?&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야마모토미월 숩핀을 첫피로외(혼다날개&야마모토미월 추가)→
/jp/board/exc_board_8/view/id/3080304?&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조금 앞에 간 이하의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오키나와 있다 있다/키무라 타쿠야 2명 딸(아가씨) 인스타 라이브외→
/jp/board/exc_board_8/view/id/3077801?&sfl=membername&stx=nnemon2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dF7OGc9Ej-0"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동영상은, 차용물.【키무라 타쿠야, 쿠도 시즈카의 딸(아가씨) 자매 공동 출연】 이상의 결혼상대는 키무라 타쿠야 이상!5월 1일 인스타 라이브 왠지 모르지만, youtube로, 추천의 동영상으로서 나온 동영상으로, ( 나는, 기본적으로, 예능 정보는 흥미가 없습니다만), 지금, 조금 일의 사이의 숨돌리기에 본 동영상입니다.최초의 1분 정도 밖에 보고 있지 않습니다만 w 조금 본 한계, 나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있습니다만, 나와 남동생과 역이라고 한 느낌이군요 w 나의 남동생은 살갗이 흼으로, 나는 색흑의 죠몽계 집합의 진한 얼굴입니다.나와 남동생은, 키는, 대체로 같은 정도입니다만(덧붙여서, 체형은 남동생도 마름형의 체형입니다), 나의 남동생이, 나보다, 약간 키가 큽니다만(남동생의 신장은 178 cm에서 179 cm위), 스타일은, 제 쪽이, 남동생보다, 얼굴이 작고, 다리가 길고, 좋습니다(다만, 남동생도, 결코 스타일은 나쁘다고 하는 것이 아니고, 표준보다 좋다고 생각합니다).얼굴은, 옛부터,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의 나의 어머니는, 공공연하게는 말하지 않습니다만, 제 쪽이 남동생보다 이케멘이다고 평가하고 있는 w 


참고에,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어 나의 남동생은,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모두를 닮아 있다고도 말할 수 있고, 아버지와 어머니, 어느 쪽에도 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얼굴입니다.

나와 나의 어머니와의 관계는, 나의 어머니에게 있어서, 나는, 옛부터, 자신의 취향의 타 `^이프의 룩스(외모)가( 나는, 얼굴은, 어머니보다 아버지를 닮아 있습니다만,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버지의 얼굴을 보고, 한 눈 반한 나의 어머니가, 아버지에 대해서, 맹렬하게 어프로치(유혹) 한, 열심인 연애 결혼입니다 w), 뭐든지,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기분이 맞는 남자 친구라고 한 느낌으로, 나의 어머니는, 옛부터, 자신의 연애이야기라도 뭐든지, 자신의 일은, 뭐든지, 모두 나에게 이야기해 와있는 w 이것에 대해서, 나의 어머니는, 나의 남동생에 대해서는, 옛부터, 태도를 구사해 와있다고 한 느낌으로, 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뭐든지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고(남동생에 대해서는, 자신의, 여성인 면을 보이려고 하지 않고), 옛부터, 상대적으로, 모친의 얼굴을 하려고 해 와있는 느낌입니다.남동생은, 어릴 적·어릴 적은, 응석꾸러기로(지금도, 나의 남동생은, 성격에 응석꾸러기인 면이 있다 님생각이 듭니다), 나의 어머니에게, 찰싹 말한 느낌으로,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은), 나의 어머니에게, 잘 응석부리고 있어 어머니도, 남동생이, 어릴 적·어릴 적, 남동생에 대해서, 잘 응석부리게 하고, 상대적으로, 제대로 모친을 하고 있던 느낌입니다 w」


이상, 앞에 간, 「1972년경의 시부야의 동영상/첫체험은 유전으로 정해진다」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상에서, 「상술한 대로, 어제, 낮에, 우리 집의 부근의 친가(원래, 외가의 조부모의 집에서 어머니의 친가이기도 하다.덧붙여서 어머니는 독자입니다)에, 어머니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방문해 1시간정도, 냉방이 효과가 있던 가운데, 어머니와 이야기를 했습니다만」이라고 있어요가, 그것은, 후술 하는, 나의, 나가노(nagano) 현의 별장 주변의 시가지의,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 산, 계절의 랩핑의 구이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을, 도쿄의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의 부근의 나의 친가의 어머니에게 주러 갔을 때의 에피소드입니다.



이하, 기본적으로(일부, 새로운 참고의 투고를 더하는 등 하고 있습니다), 앞에 간 이하의 투고(작년의 7월의 마지막으로부터 8 월초에 걸치고, 그녀와 도쿄도심부의 우리 집(도쿄도심부의 서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위치합니다)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에 체재했을 때의 물건입니다)의 하나, 「여름의 고원 체재(&음식) 1」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여름의 고원 체재(&음식) 1→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444?&sfl=membername&stx=nnemon
여름의 고원 체재(&음식) 2→
/jp/board/exc_board_24/view/id/2919443?&sfl=membername&stx=nnemon
여름의 고원 체재 3→
/jp/board/exc_board_16/view/id/2919445?&sfl=membername&stx=nnemon
여름의 고원 체재(&음식) 4→
/jp/board/exc_board_24/view/id/2922614?&sfl=membername&stx=nnemon
여름의 고원 체재(&음식) 5→
/jp/board/exc_board_24/view/id/2925342?&sfl=membername&stx=nnemon



이 날은, 밤샘을 해, 다음날의 새벽녘에 자고, 다음날의 오후에 일어났습니다.


나의 음란하게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w

라벤더의 향기외→
/jp/board/exc_board_26/view/id/3005724?&sfl=membername&stx=nnemon2
이키마스잇치→
/jp/board/exc_board_26/view/id/2601155?&sfl=membername&stx=jlemon
홋카이도의 개성적인 호텔외→
/jp/board/exc_board_1/view/id/3065111/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이하, 이 때의 2일째(이 다음날.이하, 이 날이라고 씁니다)로부터입니다.


사진 이하 4매.이 날이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는, 별장의 현지의 아는 사람에게, 전에, 가르쳐 받은, 별장 주변의 시가지의, 스시 식당에, 먹으러 나왔습니다(가볍고 과일등을 먹고 나서 별장을 나왔습니다).



사진 이하 4매.이 스시 식당은, 이 때, 처음으로 이용했습니다.1959년 창업의, 있다 정도, 역사가 있는, 스시 식당에서, 별장의 현지의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님느낌의, 스시 식당입니다(또, 별장족의 사람들중에도, 단골의 사람들도 있는 님입니다).







사진 이하 3매.이 스시 식당에서 먹은, 이 날의,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




내가 먹은, 쥠스시.별장의 현지의 아는 사람의 분의, 추천은, 광고지 스시였습니다만, 나는, 보통 쥠스시를 먹어 보았습니다.응, 맛이 없지는 않았지만, 맛은, 좀 더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나도, 이번부터는, 광고지 스시로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곁들임의, 된장국(miso soup).일인일명씩.




그녀가 먹은, 광고지 스시.그녀는, 맛있다고 했습니다.



사진 이하 9매.이 때, 이 스시 식당, 점내는 비어 있었습니다만, 2층?그리고 대절의 연회(party)가 들어가 있었는지, 대량의, 요리 배달(delivery)의 주문이 들어갔는지로, 요리(스시)가 나올 때까지, 30분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들었으므로, 그 사이, 같은, 별장 주변의 시가지에 있어, 이 스시 식당의 가까이의(이 스시 식당으로부터, 걸어 5분도 걸리지 않는 장소에 있다),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 (스시 식당의 주차장에 자동차를 둔 채로) 걷고 쇼핑하러 가, 사는 것만 결정해 두고, 돈을 지불하고, 산 것을,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 놓아두어 받고(보관해 두어 받고), 스시 식당에서, 늦은 아침 식사겸점심 식사를 먹은 후,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 산 것을 받고, 별장에 돌아갔습니다.



사진 중앙의, 독립주택과 같은 건물.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의 건물.건물은, 시대에 맞추어 재건축등네라고 있습니다만, 1953년 창업의, 역사의 낡은,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입니다.


사진 이하 6매.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의, 팜플렛(leaflet).










사진 위쪽의, 계절의 랩핑의 구이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사진의 물건은 일례)을, 나의 어머니, 그녀(도쿄도심부의 우리 집의 근처의 구의 그녀의 혼자 생활의 맨션용), 그녀의 친가의 그녀의 어머니에게, 각각 샀습니다.












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의, 대표적인, 과자로, 호두를 사용한, 서양 과자입니다.카마쿠라(kamakura)의, 크루믹자라고 말하는, 과자와 닮은 계통의, 과자입니다.

이 때, 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는, 이, 호두를 사용한, 서양 과자의 여러가지를 섞어 담은 포장 은, 우리 가용과 사람에게 주는 용무의 물건을 샀습니다.덧붙여서, 우리 집의 음식은, 그녀도 먹는 것이, 전제가 되고 있습니다.


카마쿠라(kamakura)의, 크루믹자→
http://www.kamakurabeniya.com/shop/item_list?category_id=424844


카마쿠라(kamakura)에 관해서는, 이하의 2개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1949년의 일본 영화 「만춘」이라고 카마쿠라(도쿄 근교의 관광지)→
/jp/board/exc_board_1/view/id/3075698/page/2?&sfl=membername&stx=nnemon2
카마쿠라 참숯을 제조하기 위한 화덕(ishigama) garden terrace외→
/jp/board/exc_board_1/view/id/3100494?&sfl=membername&stx=nnemon2


별장 주변에는, 이, 과자와 닮은 계통의, 과자를 파는, 다른,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도 있어, 그쪽의, 이, 과자와 닮은 계통의, 호두를 사용한, 서양 과자도, 맛있고, 마음에 드는 것이 되고 있습니다→
https://nouvel-bairindo.com/


이하, 「」 안.나의 앞의 투고문보다...

「도쿄도심부의 조용하고 침착한 주택지에 있는 우리 집으로부터 자동차로 2 시간 반정도의,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피서지)에 있는, 나의 별장(별장이라고는 해도,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전형적인 별장이 아니고,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의, 2층의 침실(bedroom)의 창은, 넓게 열게 되어 있어 산들의 전망이 깨끗이 보입니다.」

「 나의 별장은, 비교적 유복한 사람들이 보유하는 님, 전형적인 별장과는 달라, 부지면적 85평( 약 280평방 m) 정도의, 뜰이 있는, 서민적인, 중고의, 독립주택입니다만, 경치가 좋고(창등으로부터의 경치가 좋고), 거기서 보내고 있는 것만으로 쾌적합니다(1층에 있는, 거실(living room)에서, 보내는 것도 쾌적하고, 또, 2층에 있는, 침실(bedroom)의 창으로부터의 경치는(경치는), 훌륭합니다(특히, 좋습니다)).뭐, 나가노(nagano) 현의, 나의 별장에 체제중은, 주변의 숲을 하이킹(hiking)·산책하거나 주변을 drive 하거나 무엇인가 응이다 말하고, 나가는 것이, 많습니다만...덧붙여서, 별장의 목욕탕(bathroom)과 화장실(toilet)은, 전취바꾸어라고 말해 좋을 만큼의, 대개장을 하고 있어, 화장실(toilet)은, 도쿄의 우리 집의 화장실(toilet) 같이, 난방편좌·워슈렛트 첨부의 화장실(toilet)에서 쾌적합니다.」



이 때, 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 다양하게 쇼핑을 한 김에(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 산 것으로, 이 날, 별장에서, 차과자로서 먹은 것.한 명 한 개씩.별장 주변에서 발견된, 지금부터, 약 4,000년전에 만들어진, 토우(흙의 인형)를 본뜬 형태의, 서양 과자입니다.


덧붙여서, 나의 별장이 있다, 나가노(nagano) 현의 중남부의 고원지대는, 죠몽(jomon) 시대( 약 16,000년 전부터 2,300년전)에 두고, 특히,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던 지역의 하나이며, 죠몽(jomon) 문화가 돋보이고 있었습니다.



이 때, 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에서 산 케이크(cake)로, 이 날, 별장에서, 간식으로서 먹은 것.3모두, 2명이서 나누어 먹었습니다.이, 서양 과자·케이크(cake) 점의, 케이크(cake)는, 소박합니다만, 사용하고 있는, 생크림(whippedcream)(아마 현지산의 우유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등의 질이 좋은 것인지, 맛있습니다.왼쪽에서, 사바랭(savarin), 프루츠(과일) 과일 파이(tart), 레어 치즈 케이크(cheesecake).


덧붙여서, 사바랭(savarin)이라고 말하면, 나는, 어릴 적, 건방질지도 모릅니다만 w, 사바랭(savarin)이, 정말 좋아했습니다.



이 날의 온천은, 별장 주변의, 마음에 드는 온천 시설의 하나(이하, 이 온천 시설이라고 씁니다)를 이용했습니다.


이 온천 시설은, 원래는, 1899년에 창업한 온천 여관이었습니다.1899년 창업입니다만, 건물은, 시대에 맞추고, 다시 세워지고 있는 님으로, 현재의 건물은, 1950년대부터 1960년대무렵 지어진 님느낌입니다(부분적으로는, 더, 낡을지도...).덧붙여서, 이 온천 시설의 온천 목욕탕은, 온천 여관이었을 때부터(숙박하지 않아도, 온천만 이용하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마음에 드는 것으로, 자주(잘)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이 온천 시설의 온천은, 온천 여관이었을 때의 온천 시설을 계승하고 있어 남용의, 쿄도우, 온센 노천(야외) 목욕탕이 2개, 녀용의, 쿄도우, 온센 노천(야외) 목욕탕이 2개, 대절온천 목욕탕(아래의 보충진`소세 참조)의, 온천 노천(야외) 목욕탕이 1개, 남용의, 쿄도우, 야나이(무로우치) 목욕탕이 하나, 녀용의, 쿄도우, 야나이(무로우치) 목욕탕이 하나의, 합계, 7개의 온천 목욕탕이 있어요(전은, 남녀 혼욕의, 공동 온천 노천(야외) 목욕탕도, 설정되어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없어져 있어 모두, 남녀별의, 공동 온천 노천(야외) 목욕탕이 되고 있습니다).이 온천 시설의, 온천은, 모두, 원천 내기 흘려 보내기가 되고 있습니다(아마...).
대절온천 목욕탕:공동 목욕탕은 아니고, 부부나 couple, 가족만으로 들어올 수가 있는 온천 목욕탕.들어갈 때는, 안쪽으로부터 열쇠를 잠그거나 입욕중의 표시를 내거나 하고, 다른 사람이, 들어 오지 않게 합니다(열쇠가, 걸려 있거나, 입욕중의 표시가, 나와 있으면, 이용중이라고 판단하고, 다른 사람이, 들어 오지 않는다).


이 때도, 물론, 대절온천 목욕탕도 이용했습니다(그녀와 대절온천 목욕탕에 입욕했습니다).


사진 이하.이 온천 시설의 온천 목욕탕의 예.온천 여관이었을 때에 작성된 팜플렛(leaflet)으로, 게다가, 아마, 꽤 전에(1980년대부터 1990년대 초 무렵에?) 작성된 팜플렛(leaflet)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이 온천 시설의 판후타 `격b트(leaflet)보다...(이 온천 시설은, 팜플렛(leaflet)은, 아직, 온천 여관이었을 때에 작성된, 낡은 팜플렛(leaflet)을 계속 사용하고 있습니다).덧붙여서, 온천 목욕탕은, 현재도, 이 팜플렛(leaflet)의 사진과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습니다.











이 날의 저녁 식사는, 온천으로부터, 일단, 별장에 돌아오고 나서, 준비를 해, 별장 주변의,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의 하나로, 지비에(gibier)(수렵으로 얻은, 야성의 동물)의 요리를 자랑의 요리로 하는,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에서, 제대로 한 저녁 식사를 먹었습니다.물론, 사진을 찍고 있을 때도, 충분히, 침착하고, 즐겁게,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만, 보다 , 침착하고 식사를 즐기고 싶기 때문에, 사진은 찍지 않았습니다.


덧붙여서, 이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은, 고급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입니다만, 리조트이므로, 복장은, 포멀한 복장이 아니어도 완전히 문제 없습니다만, 이 때(이 날의 저녁 식사시)는, 그녀는(옷의 사용구분은, 2명 합치므로, 물론, 나도), 포멀한 멋을 부려 먹으러 나왔습니다(고급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므로, 리조트라고 해도, 물론, 제대로 포멀한 멋을 부려서 가서 식사를 즐겨도, 완전히, 문제 없습니다).


이하, 참고에, 나의 앞의 투고로부터, 이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 날의 저녁 식사를 먹은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의, 비교적, 제대로 한 점심 식사의 예입니다.

고원 피서지의 gibier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
/jp/board/exc_board_1/view/id/2915406?&sfl=membername&stx=nnemon



이상, 앞에 간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이었습니다.



TOTAL: 28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282 箱根(hakone)富士屋(fujiya)ホテル....... (7) nnemon2 2021-10-04 2236 0
281 日光金谷ホテルの伝統料理 虹鱒のソ....... (3) nnemon2 2021-10-04 1941 0
280 鎌倉 石窯ガーデンテラス他 (1) nnemon2 2021-09-28 2176 0
279 箱根 富士屋ホテル 花御殿他 (1) nnemon2 2021-09-28 1879 0
278 特急列車の思い出 (1) nnemon2 2021-09-27 2276 0
277 湘南(syonan)モノレール(monorail)他 (1) nnemon2 2021-09-27 2172 0
276 湯島天神・神田明神他 (2) nnemon2 2021-09-24 2083 0
275 熱海 来宮神社他 (1) nnemon2 2021-09-24 1740 0
274 東京都心散歩前編 (1) nnemon2 2021-09-21 1742 0
273 東京都心散歩後編 (1) nnemon2 2021-09-21 1922 0
272 中野(nakano) (5) nnemon2 2021-09-15 2241 0
271 桜の花見散歩1 (1) nnemon2 2021-09-09 2034 0
270 桜の花見散歩2 (1) nnemon2 2021-09-09 1887 0
269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2 (3) nnemon2 2021-08-31 1849 0
268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3 nnemon2 2021-08-31 1560 0
267 府中市郷土の森博物館4 (1) nnemon2 2021-08-31 1827 0
266 戦前の日本の空の旅他 (5) nnemon2 2021-08-25 2065 0
265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1 (5) nnemon2 2021-08-05 2434 0
264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2 (1) nnemon2 2021-08-05 2082 0
263 高幡不動尊 金剛(kongou)寺3 (1) nnemon2 2021-08-05 20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