伝統文化紹介 Relationship

この投稿の、動画は、全て、you tubeから借りて来た物です。

私の過去の様々な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投稿ですが、恋愛する事に勇気が持てなくて、一歩が踏み出せない人(主に男性の方ですが、女性の方も)、この投稿を、動画を含めて、時間はかかってしまうかもしれませんが(参考の投稿や抜粋の元となった投稿は、特に興味がなければ見る必要はありません)、上から順番に最後まで、一通り、見終わった後、何かヒントを得られたらと言う意図で作成した投稿です。

私は、女性のルックスよりも、話しや笑いの波長が合うか、一緒に過ごしていて心地が良いかどうかの方が重要であると思いますが、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い事から、必然的に、そうした女性と親しくなり易いです。

私は、実生活において、個人的に、昔から、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話し易く、自然にリラックスして話す事が出来て(個人的に、昔から、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口説くのが楽で、口説き易いw)、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は、どう話したら良いのか、どの様に話したら喜んで貰えるのか、分からなくて、相対的に、やや(少し)緊張してしまったり、会話が、ぎこち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口数が少なくな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こうした事に関しては、これは、あくまで、私の実生活における個人的な経験による物なのですが、もちろん女性にもよるのですが、一般的に、自分の容姿にある程度自信を持っ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の方が、ルックスが普通の女性、又は、自分のルックスにあまり自信が持てていない女性よりも、私に対して、素直に気軽に、自分の弱さや日常生活の愚痴、自分の悩み等を、話して・出して、少なくとも、私にとっては、素直で分かり易く、相性が良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


何れにしても、私は、話し(会話)が、決して上手な方ではないと思いますが、どのタイプの女性でも、私と話をしたり、私と過ごしていて、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ってくれたら、私自身も、良い気分、楽しい気分、幸せな気分になれて、嬉しいです。


それと、とても傲慢な考え方で、大変申し訳ないと思いますが(本当にごめんなさい)、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たとえ、私と別れるような事があっても、私のような男なんかよりも、ずっと幸せにしてくれる、いい男が、いくらでも見つかると思う事から、変な話だと思われる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言う意味でも、交際したり・親密になったりする事に関する、安心感と言った物があります。

実は、私の気が多い性格から、私の今までの、恋愛の結末のほとんどが、交際相手の女性にとっては、GO BANG‘Sの曲の、「BYE-BYE-BYE」の歌詞のような結末で終わらせてしまいました(本当に、ごめんなさい)。

それ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我儘な私(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あと、女性の目が厳しいと言う事もあります(こればかりは、私では、どうにも出来ません)。私が体験したのは、以下の2つの例だけではないのですが。。。

30代の初め頃、交際はしていなかったのですが、何回かデートし、何回かエッチしただけで、関係が終わった、当時21歳であった、身長が150cm台初めの、とても小柄な、美人の女の子がいたのですが、二人でディズニーシーでデートした際に(そのデートの際、その女の子は、とても高いヒールのブーツを履いて来ました)、アトラクションの例で並んでいた時に、すぐ後ろで並んでいた若い女性グループの一人の、「凄いヒール!」と言う声が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また、その同じ、女の子の話なのですが、デートした後、ラブホに宿泊した翌日、二人で電車に乗っていたら、向かいの席に座った、若い女性二人組の一人の、私達を見ながらの、「不釣り合いカップル」と言う声が、やはり、その女の子の耳に入ってしまい、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

また、私が20代の半ば頃、同年代の(同じく当時20代半ばの)、ルックスが普通のOLの女性とデートした際(ちなみに、私は、当時、その女性の、性格が、とても良い事に、とても高い好感を持っており、何となく、何回かデートする内に、二人共、恋愛モードになって行けば、交際に発展しても良いかなと思っていました)、二人でカフェに入った所、隣の席に座っていた、若い二人組の女性の一人の、私達の事を、チラチラ見ながらの、「凄いいい男とブス」と言う声が、その女性の耳に入ってしまい、その女性は(ルックスは、普通と言うか、普通よりも、若干、良い位であったのに)、とても傷ついてしまった感じでした(結局、その女性に、次回のデートの誘いをかけたけど、やんわりと断られてしまった感じで、その女性とは、1回、デートした関係だけで、終わりました)。



私も、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も、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が、その方が、二人きりで過ごしている際の、二人の会話の話題が、より豊かになって、個人的には、良いと思います。

適度に可愛くて男性達に身近な存在として気軽にチヤホヤされて来た・チヤホヤされている女性・女の子よりも、美人でスタイルが良い美人型の女性・女の子の方が、相対的に、真面目で純粋で性格が良いなんて事もありますが、私の今の彼女の場合、後者です。私の今の彼女(以下、彼女と書きます)は、一般的に見て、所謂、高嶺の花的な女性に該当しますが、話すと穏やかで、又、私と同じで、天然で、細かい事は気にしない、大雑把な面がありますw

また、それとは別の話で、彼女自身の意思として、彼女(私の今の彼女)も、私と同様、割と、幅が広い人達と交流するタイプで、幅が広い友人関係を有するタイプです。

私はB型のマイペースで、昔から女性は好きだが女性に拘束されるのは嫌いなタイプなのですが、逆に交際している女性も、あまり束縛はしない方針で、(私の今の彼女はそう言う事をあまりしないタイプなのですが)、彼女が私以外の男性と二人きりで飲む事に関しては寛容です(ただし、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私よりも魅力のなさそうな男性の場合、割とホイホイとOKしますが、彼女が飲む相手の男性が、容姿だけではなく総合的に、私よりも魅力のありそうな男性の場合、かなり渋るかもw)。

私の今の彼女は、何よりも、彼女の内面(彼女の性格・人間性・一緒にいる時の心地よさ・話の相性・価値観の相性等)が、一番好きです。

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は、それぞれ、皆、とても素晴らしい女性達ですが(よくも、私のような駄目男と、とても優しく付き合ってくれたと思います)、私の今の彼女は、私が今まで交際して来た女性の中で、最高の女性であるので、私が、彼女に振られない限り、私は、今の彼女の事を、これからも、ずっと大切にして行きたいと思っています。私は、私の今の彼女の事を、とても愛しています。

私の今の彼女に関しては、以下の投稿を、参照して下さい。
私と女性 (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1?&sfl=membername&stx=jlemon
彼女の可愛い所/私の可愛い所(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の話は、理論・理屈では考えられないような、私の中の意識(思い)なのですが。。。

実は、私には、親しい飲み友達の、女性達がいて、私は、率直に言って、そうした、飲み友達の女性達と、二人きりで飲みながら、話を楽しむ等しています。

仮に、私の今の彼女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逆に、私は、彼女に対して完全に一途となり、もちろん、今でも、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していますが、今よりも、より一層、彼女の事をとても大切にすると思います。

逆に、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彼女は、とっとと(すぐに)私の事なんか忘れてしまって、又は、それが彼女にとって良い事なら、容姿が綺麗であった頃の私(ちなみに、彼女は、私の色々な面を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が、私の顔と、私の体つきも好きと言ってくれます)と過ごした楽しい日々を良い思い出として心の中にしまって私と別れて、出来るだけ早く、彼女を幸せにしてくれる良い男性を見つけて、彼女に幸せになって欲しいと思います。彼女は、若く(いや、年を取っても)、美人であるので、彼女を幸せにしてくれる良い男性は、いくらでも、簡単に見つかると思います。

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しまったら、彼女には、他の男性と幸せになって貰って、私は、一人で、生きて行こうと思っています。ぶっちゃけ、本音で話すと、これは、もう両親やご先祖様に感謝するしかないのですが、私は、特に異性との関係において、ルックスの恩恵を十分に受けて来たと言う事はあると思います。なので、そうなった場合、贅沢を言ったら、神様にバチが当たると思います。

私は、昔から、自分はピンチに強いと言う根拠なき自信があり、はったりかもしれませんが、仮に、私が、何らかの事故や自然災害・病気で、物理的に、醜い容姿となっても、一人で、何とかして、力強く生きて行くだけの力くらいはあると思っています。


「容姿の醜さを」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50/view/id/2680871?&sfl=membername&stx=jlemon


「正しく生きるな楽しく生きよ/女性はありのままでいい」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て来た動画(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80813?&sfl=membername&stx=jlemon

私は個人的に少なからぬ女性経験はありますがw、以下の、私の大学時代の親友の話は、私の周囲の人々の中から、そんな私wとは正反対の、一途な恋に生きて来た人の例です。

以下、私の大学時代の親友の一人の話です(以下、その親友と書きます)。その親友は、同じ学内(同じ大学内)の親友で、二人とも大学のクラスが同じであった事から、二人とも大学1年生の時、18歳の時に知り合い、大学のクラスの友人の中では、お互いに、一番親しい友人で、大学時代を通じて、よく大学の学食で2人で食事をしたり、(その親友は酒はそれ程強くはないのですが)よくバーや居酒屋で2人で飲んだり、また、私とその親友の二人が中心となって結成したと言った感じの同じ学内(同じ大学内)の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グループ(以下Aグループと書きます)で旅行等も含んで、一緒に、よく遊びに出かけていました。

同じ学内(同じ大学内)の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のグループでは、他に私が中心となって結成したと言った感じの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のグループ(以下Bグループと書きます)で旅行等も含んで、一緒に、よく遊んでいたのですが、私は、大学時代、他の、同じ大学又は大学を跨いだ、様々な、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のグループでも、旅行等も含んで、よく遊んでいたのですが、友人同士のグループでの遊びとしては、(夜遊び系・パーティー系の友人同士グループを除けば)、AグループとBグループで、最も、親しく、よく遊んでいました(まあ、Aグループの方がBグループよりも、より親密で、よく遊んでいました)。

ちなみに、私は、AグループとBグループにおいては、交際する女性・肉体関係を持つと言う意味での親密な女性は、作らない主義でした。

Bグループは、割と大人数だったのですが(いつもBグループの全員で一緒に遊びに出掛けるとは限らなかった)、Aグループは、比較的、少人数でした。またBグループは、男性よりも女性の方が多かったのですが、Aグループは、私を含んで、男8人、女性4人の12人で、男2:女1の割合で、男の方が多かったです。外貌は、一応、私は除いた評価として、男は、イケメン(身長178cmから179cm位。その親友)、イケメン(身長183cmから185cm位)、イケメン(身長175cmから176cm位)、顔は中の上位(身長176cmから177cm位)、顔は中の上位(身長171cmから173cm位)、顔は普通(身長181cm位)、顔は普通(身長170cmから172cm位)、女性は、美人2人に、そこそこ可愛い女の子2人で、自分で言うのも何なんですが、中々、イケメン・美女・可愛い女の子揃いのグループと言った感じでした。

また私を含んだAグループの男性の平均身長は(ちなみに、私の身長は、176cmから177cm位)、176.6cm位で、高いと言う程ではありませんが、まあまあ高かったと言った感じです。

Aグループは、別にグループ内での恋愛は禁止という、決まりや暗黙のルール等は、全くなかったのですが、私は、私自身のルールとして、前述の通り、AグループとBグループにおいては、交際する女性・肉体関係を持つと言う意味での親密な女性は、作らない主義でしたし、私以外のAグループの男女のメンバーも、全員、それぞれ交際している異性がいたのですが、何れも、グループ外の異性で、Aグループの中での、恋愛はありませんでした(ちなみに、Aグループ内で、男女共に、お互いに恋愛の相談は、よくしていました)。

そんなAグループは、前述の通り、私と、その親友が、中心となって結成した(まあ、どちらかと言えば、私中心かな。。。)、同じ学内(同じ大学内)の親しい男女の友人同士のグループで、私と、その親友、それぞれの男女の友人・男女の共通の友人が集まって生じたグループと言った感じです(Aグループのメンバーは、全員、同学年。男子メンバーの中で、1人、一浪して大学に入ったメンバーがいて、その1人のメンバーは、他のメンバーの1歳年上でしたが、後は、全員、同い年)。

大学時代にとても親しくよく遊んでいたAグループですが、今では、本当に、極たまに、同窓会と言った感じで、全員集まって飲み会又は食事会を開く以外は、お互いに年賀状をやり取りする位の関係になっています。

その親友は、身長は、(私には兄弟姉妹は2歳年下の弟が一人いるのですが)、調度、私の弟と同じ位で、私よりも、若干、高い位で、178cmから179cm位で、色白で、痩せていて、大学生当時の、外貌は、若い頃の、福山雅治さんを痩せさせた感じで(その親友は、今でも痩せていますが、若い頃は、とても痩せていました)、顔は、若い頃の、福山雅治と河相我聞(古っ!w)を足して2で割ったような顔をした、イケメンでした。その親友は、性格は、大人しく、物静かで、人に対して、無駄な愛想は使わない感じの男です。その親友は、高校時代もアマチュアでrockのバンド活動をしていたのですが、大学時代も、アマチュアでrockのバンド活動をしており、バンドでは、ベースギターを担当し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は、高校生の頃は、バンド活動はしていませんでしたが、大学生の頃、Jロック系のバンド活動もしていて(もちろんアマチュアで)、バンドではボーカルを担当していましたが(ちなみに大学卒業後は音楽活動のような物は一切していません)、その親友のバンドとは全く別のバンドで、その親友のバンドと、私のバンドは関係がありません(ちなみに、あえて(故意に・意識的に)、私のバンドと、その親友のバンドで、共同してどうとかはしませんでした)。

その親友は、大学から、地方から東京に出て来て、大学時代は、東京の西部郊外(中央線の沿線)のアパートに一人暮らしをしていました。

高校時代、まあ、馬鹿のように(まあ実際に馬鹿であったのですがw)、チャラチャラと遊んでいた私と異なりw、その親友は、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る女の子はいたのですが、その親友が、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は、おそらく一人だけで、至って真面目な、田舎の爽やかな男女交際であったと思います。その親友が、高校時代に交際していた女の子は、その親友は、高校時代弓道部に所属していたのですが、その親友の弓道部の1年後輩の女の子で、その女の子からのアプローチにより(その女の子からの告白により)、その女の子が高校1年の時、その親友が高校2年の時から、交際を始めたようです(ちなみに、その女の子の写真を見せて貰った事があるのですが、美人の女の子でした)。

前述の通り、その親友とは、二人とも大学のクラスが同じであった事から、二人とも大学1年生の時、18歳の時に知り合い、大学のクラスの友人の中では、お互いに、一番親しい友人で、大学時代を通じて、よく大学の学食で2人で食事をしたり、(その親友は酒はそれ程強くはないのですが)よくバーや居酒屋で2人で飲んだり、また、私とその親友の二人が中心となって結成したと言った感じの同じ学内(同じ大学内)の男女の親しい友人同士グループ(Aグループ)で旅行等も含んで、一緒に、よく遊びに出かけていました。ちなみに、私は、大学時代も、高校時代から、引き続き、club(nightclub)等で、よく、夜遊びしたりしていたのですが、Aグループは、club(nightclub)等での、夜遊びとは無縁の友人同士グループと言った感じでした(もちろん、私は、club(nightclub)等での、夜遊びの、親友(悪友)達は、親友(悪友)達で、しっかりといましたw)。私は、高校時代も大学時代も、よく、合コン(友人や知り合い等の紹介による、男女が、知り合う為の、居酒屋等での、飲み会や食事会。日本では、大学生等の学生位の年齢(18歳位)から20代位の年齢の若者の間で、盛んに行われている)していたのですが、Aグループの男子達とは、一度も、合コンを企画したり、一緒に合コンに参加した事もありません。もちろん、Aグループの男子達は、それぞれ、グループ外の、男の友人達とは、合コンを企画したり、一緒に合コンに参加したりしていましたが、当時、Aグループの男子同士では、そう言う事をしない(Aグループの友人関係は、合コン等とは関係のない友人関係にしたい)と言った暗黙の了解のような物が、当時Aグループの男子メンバーの間で形成されていた様な気がします。

ちなみに、私は、大学に入ってからも、高校時代から、引き続き、チャラチャラしており、大学のクラスの、大学に入学したての頃と話と言えば、大学に入学してほやほやの頃、さっそくw仲が良くなった(学内(同じ大学内)の女の子ではあるが、大学の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ではない)女の子と二人で学食に食事をしに行ったら、学食で大学の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達全員がグループで食事をしていて、(その時、まだ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達とは挨拶程度でロクに口もきいた事なかったのに)自分のクラスの女の子達全員グループに、ざわつかれた、何て事もありましたw

その親友は、大学1年の時は、交際している女性はいなかったのですが、その親友は、大学2年生の初め頃に、後に、その親友の妻となる、同じ大学の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と交際を始める前に、その親友は、私が知る限り、大学に入学してから、3人の女性と、(交際していると言う関係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寝て(エッチして)います。

その親友は、大学2年生の初め頃に、後に、その親友の妻となる、同じ大学の同学年(同い年)の女の子(以下、その女性と書きます)と交際を始めました(ちなみに、その親友は、その女性と交際を始めてから、今になるまで、おそらく、その女性、ずっと一途です)。

その女性は、外貌は、至って(とても)普通と言うか、普通よりも、地味な位の女性です。その親友と、その女性は、元々、大学のサークル仲間同士で、その女性は、大学1年生の時に、その親友と知り合って、その親友に恋をして、ずっと、その親友の事を好きでしたが、前述の通り、その親友は、イケメンで、その女性は、自分の外貌に自信がなかった事から(また、その女性は、それまで、自分に自信がなかったと言う事もあり、男性と交際した事もなかったそうです)、その親友の顔すらまともに見れなくて、その親友と会話する時も、とても緊張してしまって無口になってしまった様です。

それでも、その女性は、その親友に対する、思いが、どんどん募って行き、とても長い期間、考えた末に、どうせ駄目かもしれないけど、そのまま、その親友に思いを伝える事が出来ずに終わるよりかは、伝えて、砕け散った方が良いと考え(その親友に思いだけ伝えて、サークルをやめる覚悟でいたようです)、一世一代の決心で、その親友に告白した所、何てことない、その親友は、その女性の、とても思いやりがある所、他人に対する気働きがとてもある所、明るく楽天的で周りを幸せにする気質がある所等を、しっかりと見ていて、ずっと、とても良い子だなと、その子(その女性)の性格に対して、とても好感を持っていたらしく、その女性の告白を、あっさりとOKしました。

この様にして、その親友と、その女性は、交際するようになったのですが、元々、その親友と、その女性は、とても相性が良かったらしく、どんどん仲が良くなって行きました。その親友は、Aグループ内においても、よく、その女性の、こんな所が、こんなに優しくて、素晴らしいと言う事を、メンバーに対して、よく自慢をしており、それに対して、Aグループの女子達は(それぞれグループ外に彼氏がいたのですが)、その親友とその女性の仲の良さを羨ましがっていました。その親友は、大学時代に、一度、自分のバイクに乗っている際に、事故って(転倒して)、骨折を含む、大怪我をして入院しているのですが(無事、何ともなく回復しました)、その際に、Aグループのメンバーで、病院に、その親友を見舞いに言った際に、その女性が、その親友のギブス(の上の包帯)に、マジックで書いた、ハートマーク付きの、「○○くん、早く治りますように。○○○」と言った文字を見た際には、Aグループの男女のメンバーとも、「こいつぅ」と言った感じでしたw

大学時代、その親友と、その女性、私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で、何回か、ダブルデートで遊んだ事もありますが、その親友と、その女性は、非常に仲が良さそうな感じで、私が交際している、(モデル系の外貌の美人等)綺麗どころの女性を、ダブルデートに連れて行っても、後日、その親友は、私に羨ましい等と言った事は一度もなく、私がダブルデートに連れて行った女性に対して、異性として関心を示す事は、そっけない位w、一切、ありませんでした。


そんな、その親友と、その女性、私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のダブルデートの時の話です。そのエピソードのダブルデートの時は、その親友と、その女性の、交際記念日(ちなみに、その親友は、その女性の告白を、あっさりとOKした事から、その女性の告白記念日でもありますw)に近い日で、そのダブルデートの時の、夕食は、私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で、その親友と、その女性の、交際記念日を祝うと言う形でした(今、思えば、何も、その様な形で、その親友と、その女性の、交際記念日を祝わなくても良かったのかなとも思います)。


その時、夕食を食べたレストランのサービスで、店員さんが、店のカメラで、4人の写真を撮ってくれて、私達に、写真を渡してくれたのですが、それまで、その女性を含めて、4人で、とても楽しく遊んでいたのですが、その写真を見て、その女性は、目に涙を溜めて、急に、しくしくと泣き出してしまいました。皆で、どうしたの?と聞いたら、その女性は、「皆綺麗で、私だけ、浮いちゃっている感じで、綺麗に、美人さんに生まれて来たかった」と言った感じの事を言いました(ちなみに、その女性は、とても素直で、正直な女性です)。私は、その女性の、良い面を、たくさん分かっていたので、その話を聞いて、恥ずかしながら、私まで、泣きそうになってしまって、また、その親友と、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には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その女性の事を、にわかに、愛おしく思ってしまって、その親友も、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も、咄嗟に、その女性に、どの様に声を掛けたらいいかわからない感じであったので、(私も咄嗟に良い言葉が思い浮かず、不器用でクサいセリフになってしまったのですが)、私は、その女性に対して、精一杯、誠実に、(正確なセリフは、忘れましたが)、「俺の親友の○○(その親友のあだ名)が、認めて、惚れた女性だから。性格を含めて、トータルで、最高に美しい女性だよ。絶対に!」と言った感じの言葉で声を掛けました(その瞬間、私は、申し訳なかったのですが、隣に座っていた、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に対する意識は完全に飛んでいたのですが、その時、隣に座っていた、私が当時交際していた女性は、一瞬、苦笑いしていたかもしれませんw)。その後、その女性は、笑顔を取り戻してくれて、それまで通り、4人で楽しく会話をしながら食事を楽しんだのですが、その時、不器用なセリフではあったけど、私の言いたい事・気持ちが、その女性に、少しでも、伝わってくれていたら、良かったなと思いました。

その親友と、その女性は、それぞれ大学2年生の時から大学4年生の時まで、3年間、とても仲睦まじく交際し、大学卒業後(ちなみに、その親友は会社員です)、間もなく、2人は結婚し(私は、もちろん、他のAグループのメンバーと共に、その親友の結婚式に出席しました)、後に、二人の子供を授かりました。

その親友とは、大学卒業後は、だんたんと会わなくなり、前述の通り、今では、Aグループで、本当に、極たまに、同窓会と言った感じで、全員集まって飲み会又は食事会を開く以外は、お互いに年賀状をやり取りする位の関係になっていますが、年賀状の写真から、その親友夫妻は、今でも、とても仲睦まじく、とても幸せな感じが、よく伝わって来ます。



以下、しばらく、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と仲良くしたいのに、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く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が苦手で、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と仲良くするのに、自信がないと言う男性に対する、私なりに、考え得るアドバイスです。

それは、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を、変に、神聖視したり、特別視したりせずに、自分と同じ、汚い面もある、同じ、人間であると認識する事です。

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でも、ウンコもしますし、ほんのり汗臭い匂い等一般的にみて快適ではない匂いがする事もありますし、朝や午前中・まだあまり親しくなっていない気になるイケメンを目の前にして緊張して口が乾いている時w等は口臭が臭う事もあります。また、特に、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は、通常は、多かれ少なかれ、性格に棘の部分があります。

以下、参考の投稿。
綺麗な薔薇には棘がある話(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5/view/id/2627832/page/1?&sfl=membername&stx=jlemon

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と仲良くしたいのに、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く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が苦手で、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と仲良くするのに、自信がないと言う男性は、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を、変に、神聖視したり、特別視したりせずに、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又は、女性自体)でも、自分と同じ、汚い部分もある人間なんだと言う意識を持つだけで、だいぶ違って来ると思います。

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と仲良くしたいのに、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く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が苦手で、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と仲良くするのに、自信がないと言う男性の方は、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を女性と思わないと良いでしょう。まだ、異性と言う意識を持つ前の子供の頃に女の子に接していた時の接し方で、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と接するか、又は、異性として意識しないで接している自分の姉や妹と思って接すると良いと思います。又は、異性ではなく男性の友人と思って接するのも良いかもしれません。

以下の、動画の、日村(himura)さんのような感じは、さすがに、やり過ぎですがw、普段、男性達に、チヤホヤされたり、媚びられ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に、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く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が苦手で、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と仲良くするのに、自信がないと言う男性の方が、アプローチする方法として、面白いアプローチで、アプローチするのは、一つの有効な方法としてありだと思います。ただし、その場合も、仕事が出来る、リーダーシップがある、いざとなったら頼りになる、(学生さんの場合)運動が出来ると言った、他の面で、しっかりとしていると言う事を、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にアピールする必要があると思います。まあ、それは無理と言う場合でも、普段、男性達に、チヤホヤされたり、媚びられている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に、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く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が苦手で、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と仲良くするのに、自信がないと言う男性の方が、アプローチする方法として、(美人の女性・可愛い女性と)、まだ、異性と言う意識を持つ前の子供の頃に女の子に接していた時の接し方や異性ではなく男性の友人と思って接する接し方等で接し、無邪気な面白いアプローチで、アプローチする方が、チヤホヤしたり、媚びるよりかは、相対的には、余程、有効であると思います。











モテない人がやっている努力。自分のルックスに自信がなくて、女性が苦手な方は、この話を、基本的な姿勢として持って置くと良いかもしれません。
「女性が苦手な方へ」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た来た動画(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78796/page/2?&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の文章は、過去の、kjの「悩み相談」掲示板において、20歳で女性との恋愛経験がない事が悩みの韓国の青年に対する、私の回答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

「実は、女性が男性を好きになる要素として、顔の部分が大きい事は、残酷な事ではありますが真実ではあります。その話は別の話としておいておいて、まず、女性と出会う機会を出来るだけ持つ事。それがなければ、何も始まりません。その為には、女性と広い交遊関係を持つ男性と親しくなる事・友人となる事も有効です。

ファッションは、特に服に、お金をかけたり、お洒落をする必要はありませんが、第一印象は重要です。ファッションや身だしなみにおいて女性に不潔感を与えないように注意しましょう。それだけを気を付けて、女性と出会う機会を、どんどん増やして行けば、特にハンサムではなくても、標準的な外貌であるならば、少なくとも彼女くらいは出来ると思います。

女性と出会う機会を増やしていくなかで、ある程度、親しい女性が出来、その女性に好感を持ったのならば、メールやラインのやり取りも含めて、その女性の話や悩みを、よく聞いてあげて、共感してあげましょう。

外貌関係なく、仕事が出来る男性、お金を、たくさん稼ぐ事が出来る男性は、それだけで、女性にとって魅力となると言う事は、現実的な問題として事実です。その事を目標に今を頑張るという事も、一つの方法であると思います。」



以下3つの動画は、「結局、男女ともルックスなのか?」と言う投稿から抜粋して来た物です(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8763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内。私の過去の投稿の他の方に対する私のレスを修正した物です。

「清潔感(体臭ケアを含む)は、これは、もう女性にモテるモテないとは関係なく、世の女性に対する、公共マナーとして、気を遣って下さい。

次に、良い姿勢を、心掛けて下さい。これも、女性にモテるモテない関係なく、自分の自信に繋がり、悪い事はないと思います。

以上の事が出来たら、次に、紳士になって下さい。紳士になると言う事は、どう言う事かと言うと、単純な事で、他人を思いやる心を持つ事、他人の立場にたって物事を考えられる事だと思います。全ての紳士の行動は、その基本的な考えから、生ずる物だと思います。ちなみに、紳士たる事に関して、女性にモテたいだとか、下心を持つとか、見返りを、一切、求めないで下さい。

女性に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も、必要です。ちなみに、女性にマメに気を遣う(女性に、細かい気配りを行う事も含む)と、女性に媚びると言う事は、全く違います。女性に対して、媚びると言うのは、「○○ちゃんの頼みだから、仕方がないなぁ~」と言った感じで、女性にとって、(どうでも)いい男として、都合の良いように使われると言う事です。女性に対する、細かい気配りとは、日本の文化においては、車に女性が乗る際に、毎回いちいちドアを開けてあげると言ったような大袈裟なレディーファーストまでは、通常は、する必要ないと思いますが(中には、男性に、そこまでされると、大袈裟で引くと言う女性もいますし)、例えば、居酒屋やバーのカウンター席で、女性と二人で並んで飲む時、女性が、座り易いように、席を、さり気なく引いてあげるだけでも、ちょっとした印象が違って来ると思います(その際には、照れたりせず、当たり前のように、さり気なく、堂々と行って下さい)。

若い女性だけを、女性として大切にするのではなく、あらゆる年代の女性を、女性として大切にして下さい。

女性に対しては聞き上手になって下さい(基本、聞き役に徹して下さい)。私は、kjの投稿・レスにおいては、自分の事を語りまくり(書きまくり)ですがw、実生活において、女性と話す時は、それと正反対(真逆)の事をしており、私が、女性に対して、自分の事を語ったり、蘊蓄を語ったりするのは、女性が、私がそうする事が必要であると感じていると感じる時だけです。

女性が、ほろ酔いになって来たら、外見でも内面でも、女性を、さり気なく(わざとらしくではなく、さり気なく)、褒めてあげると、女性は喜びます。

女性と二人きりで飲んだり・食事をしたりする時は、下心を持ったり、見返りを求めずに、美味しい物を食べて・飲んで、笑顔の女性と、楽しく会話をするだけで、十分、満足で幸せと言った気持ちでいて下さい。」

女性に、細かい気配りと言う点においての、参考の投稿。
海、イイね!(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sfl=membername&stx=jlemon


以下、「女性が苦手な方へ」と言う投稿の中から、抜粋した来た内容(途中、エッチに関する内容除く)。

「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近所のバーの飲み友達の年上の女性(独身の社長(会社経営者)。森高千里さんと同年代(森高千里さんよりも少し若い)で、美人さんで綺麗な人ですw)と二人で、近所のバーで飲んで帰って来たのですが、その飲み友達の女性、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男女関係の話の動画。その女性が、元々、その女性の、男の友人から見る事を勧められた動画)以外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も見てみたら、確かに、良い事も言っているのですが、何か、話し方等に詐欺師っぽい、胡散臭い香りがして、「斎藤一人」さんの事を調べてみたら、「大宇宙エネルギー療法」とか言う、いかにも怪しい事をやっている感じの人である事が分かったのでw、もう、それ以上、「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見ないと言っていましたw ただ、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男女関係の話の動画(その女性が、元々、その女性の、男の友人から見る事を勧められた動画)の話については、確かに、私と価値観が合うかもと思って、私に見てみてと言ったそうで、前回の投稿で紹介した、3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を含む、私がkjの投稿で紹介した4つの、「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の話に関しては、言っている事が分かると言った感じで、二人で話が、ちょっと盛り上がりました(まあ、「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以外の話を、たくさんして帰って来たのですがw)。ただ、その飲み友達の女性から、「斎藤一人」さんは、胡散臭そうと言う話を聞いて、私も、もう、これ以上、「斎藤一人」さんの話の動画は見ませんw



「女にモテる方法と男にモテる方法」


エッチ(sex)において、一番、重要な事は、前戯(zengi)(sexにおいて、挿入する前に、kissをしたり、お互いの体を触ったり、お互いの体を舐めたりする事)を含むsexにおいて(実は、sexにおいて、一番、重要なのは(挿入よりも重要なのは)、前戯(zengi)です)、男女(男と女)共に(一緒に)、気持ち良くなる事です。

その為には、基本的に、sexを、リード(lead)する立場にある男性が、相手の女性を、自分とのsexで、最大限、もてなす・entertainする位の気持ちで、sexに臨み、女性を、自分とのsexで、いかに気持ち良くさせるかと言う事に、sexの喜びを見出す必要があります。男性が、その様な気持ち・姿勢で、sexに臨み、女性を、気持ち良くさせれば、女性は、自然と、自発的に、自分が好きな男性・自分が好意を持っている男性にも、気持ち良くなって貰いたいと思い、気持ち良くしてくれる物です。


ちなみに、男性向けの、AV(porn作品)と、実際のエッチ(sex)は、基本的に、異なるものです。

もし、童貞の男性が、AV(porn作品)で、エッチ(sex)を学ぼうとするのならば(エッチ(sex)の予習をするのならば)、少なくとも、以下の様な、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で、学んで(予習して)下さい。下の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は、実際の、エッチ(sex)に近い物です。

これは、たぶん、女性の目線の、AV(porn作品)です(これも、私に言わせれば、少し違うと思いますが。。。)(18歳未満は、click禁止)→
https://ero-video.net/movie/?mcd=RvKBLmq1ZBww8p25

ちなみに、上の動画は、しばらくしたら、消されるかもしれません。




「女は、こういう男に惚れていたい 」

エッチに関する参考投稿(韓国の方は、韓国語で表示で、ご覧下さい)→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연애 강좌(보존판)

이 투고의, 동영상은, 모두, youtube로부터 빌려 온 것입니다.

나의 과거의 님 들인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투고입니다만, 연애하는 일에 용기를 가질 수 없어서, 한 걸음을 내디딜 수 없는 사람(주로 남성입니다만, 여성도), 이 투고를, 동영상을 포함하고, 시간은 걸려 버릴지도 모릅니다만(참고의 투고나 발췌의 원이 된 투고는, 특히 흥미가 없으면 볼 필요는 없습니다), 위로부터 차례로 끝까지, 대충, 봐 끝난 후, 무엇인가 힌트를 얻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하려는 의도로 작성한 투고입니다.

나는, 여성의 룩스보다, 이야기나 웃음의 파장이 맞는지, 함께 보내고 있어 마음이 좋은지 어떤지(분)편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쉬운 일로부터, 필연적으로, 그러한 여성과 친해지기 쉽습니다.

나는, 실생활에 대하고, 개인적으로, 옛부터,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이야기하기 쉽고, 자연스럽게 릴렉스 해 이야기하는 것이 되어있어(개인적으로, 옛부터,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자 성이, 설득하는 것이 편하고, 설득하기 쉬운 w),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은, 어떻게 이야기하면 좋은 것인지, 어떻게 이야기하면 기꺼이 받을 수 있는지, 몰라서, 상대적으로, 약간(조금) 긴장해 버리거나 회화가, 어색하게 되어 버리거나 말수가 적게 되어 버리거나 합니다.이러한 일에 관해서는, 이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실생활에 있어서의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것입니다만, 물론 여성에게도 밤의 것입니다만, 일반적으로, 자신의 용모에 있는 정도 자신을 가지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이, 룩스가 보통 여성, 또는, 자신의 룩스에 별로 자신을 가질 수 지 없는 여성보다, 나에 대해서, 솔직하게 부담없이, 자신의 약함이나 일상생활의 푸념, 자신의 고민등을, 이야기해·내고,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는, 솔직하고 알기 쉽고, 궁합이 좋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


어느 쪽으로 해도, 나는, 이야기(회화)가, 결코 능숙한 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어느 타입의 여성이라도, 나와 이야기를 하거나 나와 보내고 있고,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되어 주면, 나 자신도, 좋은 기분, 즐거운 기분, 행복한 기분이 될 수 있고, 기쁩니다.


그것과 매우 오만한 생각으로, 몹시 미안하다고 생각합니다만(정말로 미안해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비록, 나와 헤어지는 일이 있어도, 나와 같은 남자 같은 것보다, 훨씬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자가, 얼마든지 발견된다고 생각하는 일로부터, 이상한 이야기라고 생각될지도 모릅니다만, 그렇게 말하는 의미에서도, 교제하거나·친밀하게 되거나 하는 일에 관한, 안심감이라고 한 것이 있어요.

실은, 나의 변덕스러운 성격으로부터, 나의 지금까지의, 연애의 결말의 대부분이, 교제 상대의 여성에게 있어서는, GO BANG‘ S의 곡의, 「BYE-BYE-BYE」의 가사와 같은 결말로 끝내 버렸습니다(정말로, 미안해요).

거기에 관계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자기 멋대로인 나(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21281/page/2?&sfl=membername&stx=jlemon

그리고, 여성의 눈이 어렵다고 하는 일도 있습니다(이것만은, 나에서는, 어떻게도 할 수 없습니다).내가 체험한 것은, 이하의 2개의 예 만이 아닙니다만...

30대의 처음무렵, 교제는하지 않았습니다만, 몇회나 데이트 해, 몇회인가 섹스한 것만으로, 관계가 끝난, 당시 21세에 있던, 신장이 150 cm대 처음의, 매우 몸집이 작은, 미인의 여자 아이가 있었습니다만, 둘이서 디즈니시로 데이트 했을 때에(그 데이트때, 그 여자 아이는, 매우 높은 힐의 부츠를 신어 왔습니다), 어트랙션의 예로 나란해지고 있었을 때에, 곧 뒤로 나란해지고 있던 젊은 여성 그룹의 한 명의, 「굉장한 힐!」라고 하는 소리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또, 그 같을, 여자 아이의 이야기입니다만, 데이트 한 후, 러브호텔에 숙박한 다음날, 둘이서 전철을 타고 있으면, 정면의 자리에 앉은, 젊은 여성 두 명조의 한 명의, 저희들을 보면서의, 「부조화 커플」이라고 하는 소리가, 역시, 그 여자 아이가 귀에 들려와 버려,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

또, 내가 20대의 반 무렵, 동년대의(같이 당찬`모Q0대 반의), 룩스가 보통 OL의 여성과 데이트 했을 때(덧붙여서, 나는, 당시 , 그 여성의, 성격이, 매우 좋은 일에, 매우 높은 호감을 가지고 있어 웬지 모르게, 몇회나 데이트 하는 동안에, 두 명모두, 연애 모드가 되어서 가면, 교제로 발전해도 좋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둘이서 카페에 들어간 곳, 근처의 자리에 앉아 있던, 젊은 두 명조의 여성의 한 명의, 저희들의 일을, 치라치라 보면서의, 「굉장한 좋은 남자와 추녀」라고 하는 소리가, 그 여성이 귀에 들려와 버려, 그 여성은(룩스는, 보통이라고 말하는지, 보통보다, 약간, 좋은 정도였는데), 매우 다쳐 버린 느낌이었습니다(결국, 그 여성에게, 다음 번의 데이트의 권유를 걸쳤지만, 넌지시 거절 당해 버린 느낌으로, 그 여성이란, 1회, 데이트 한 관계만으로, 끝났습니다).



나도, 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도,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만, 그 쪽이, 둘이서로 보내고 있을 때의, 두 명의 회화의 화제가, 보다 풍부해지고,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히 귀여워서 남성들에게 친밀한 존재로서 부담없이 치야호야 되어 온·치야호타 `р우라고 있는 여성·여자 아이보다, 미인으로 스타일이 좋은 미인형의 여성·여자 아이가, 상대적으로, 성실하고 순수해서 성격이 좋다니 일도 있습니다만, 나의 지금의 그녀의 경우, 후자입니다.나의 지금의 그녀(이하, 그녀와 씁니다)는, 일반적으로 보고, 소위, 그림의떡적인 여성에 해당합니다만, 이야기하면 온화하고, 또, 나와 같고, 천연으로, 세세한 일은 신경쓰지 않는, 대략적인 면이 있어요 w

또,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로, 그녀 자신의 의사로서 그녀( 나의 지금의 그녀)도, 나와 같이, 생각보다는, 폭이 넓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타입으로, 폭이 넓은 친구 관계를 가지는 타입입니다.

나는 B형의 마이 페이스로, 옛부터 여성은 좋아하지만 여성에게 구속되는 것은 싫은 타입입니다만, 반대로 교제하고 있는 여성도, 별로 속박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 나의 지금의 그녀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 타입입니다만), 그녀가 나 이외의 남성과 둘이서로 마시는 일에 관해서는 너그럽습니다(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나보다 매력의 없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생각보다는 호이호이와 OK 합니다만, 그녀가 마시는 상대의 남성이, 용모 만이 아니고 종합적으로, 나보다 매력이 있을 것 같은 남성의 경우, 꽤 꺼릴지도 w).

나의 지금의 그녀는, 무엇보다도, 그융`다음후 내면(그녀의 성격·인간성·함께 있을 때의 편안함·이야기의 궁합·가치관의 궁합등 )이, 제일 좋아합니다.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은, 각각, 모두, 매우 훌륭한 여성들입니다만(잘도, 나와 같은 타목남과 매우 상냥하게 교제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는, 내가 지금까지 교제해 온 여성중에서, 최고의 여성이므로, 내가, 그녀에게 차이지 않는 이상 나는, 지금의 그녀를, 앞으로도, 쭉 소중히 하고 가고 싶습니다.나는, 나의 지금의 그녀를, 매우 사랑하고 있습니다.

나의 지금의 그녀에 관해서는, 이하의 투고를, 참조해 주세요.
나와 여성 (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0774/page/1?&sfl=membername&stx=jlemon
그녀의 귀여운 소/나의 귀여운 곳(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77884/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의 이야기는, 이론·도리에서는 생각할 수 없는 듯한, 내 안의 의식(생각)입니다만...

실은, 나에게는, 친한 술친구의, 여성들이 있고, 나는, 솔직하게 말하고, 그러한, 술친구의 여성들과 둘이서로 마시면서, 이야기를 즐기는 등 하고 있습니다.

만일, 나의 지금의 그녀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반대로, 나는, 그녀에 대해서 완전하게 일로가 되어, 물론, 지금도,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만, 지금보다, 보다 한층, 그녀를 매우 소중히 한다고 생각합니다.

반대로,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그녀는, 냉큼(곧바로) 나의 일은 잊어 버리고, 또는, 그것이 그녀에게 있어서 좋은 일이라면, 용모가 깨끗했을 무렵 의 나(덧붙여서, 그녀는, 나의 다양한 면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만, 나의 얼굴과 나의 몸매도 좋아라고 말해 줍니다)와 보낸 즐거운 날들을 좋은 추억으로서 마음 속에 넣고 나와 헤어지고, 가능한 한 빨리,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성을 찾아내 (이)라고, 그녀에게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그녀는, 젊고(아니, 나이를 먹어도), 미인이므로,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는 좋은 남성은, 얼마든지, 간단하게 발견된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 버리면, 그녀에게는, 다른 남성과 행복해져 받고, 나는, 혼자서, 살아서 가려고 생각합니다., 본심으로 이야기하면, 이것은, 이제(벌써) 부모님이나 선조 님에 감사 할 수 밖에 없습니다만, 나는, 특히 이성과의 관계에 대하고, 룩스의 혜택을 충분히 받아 왔다고 하는 일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그래서, 그렇게 되었을 경우, 호화를 말하면, 신에게 천벌이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옛부터, 자신은 핀치에 강하다고 하는 근거없는 자신이 있어, 허세일지도 모릅니다만, 만일, 내가, 어떠한 사고나 자연재해·병으로, 물리적으로, 보기 흉한 용모가 되어도, 혼자서, 어떻게든 하고, 강력하게 살아서 갈 만한 힘 정도는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yEG0a0Uv6Jc?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용모의 보기 흉함을」이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동영상(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50/view/id/2680871?&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BpePBJpOeR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올바르게 산데 즐겁게 살아서/여성은 있는 그대로로 좋다」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해 온 동영상(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0813?&sfl=membername&stx=jlemon

나는 개인적으로 적지않은 여성 경험은 있어요가 w, 이하의, 나의 대학시절의 친구의 이야기는, 나의 주위의 사람들중에서, 그런 나w와는 정반대의, 한결같은 사랑에 살아 온 사람의 예입니다.

이하, 나의 대학시절의 친구의 한 명의 이야기입니다(이하, 그 친구와 씁니다).그 친구는, 같은 학내(같은 대학내)의 친구로, 두 사람 모두 대학의 클래스가 같음 일로부터, 두 사람 모두 대학 1 학년때, 18세 때에 알게 되어, 대학의 클래스의 친구중에서는, 서로, 제일 친한 친구로, 대학시절을 통해서, 자주(잘) 대학의 학생식당에서 2명이서 식사를 하거나(그 친구는 술은 그렇게 강하지는 않습니다만) 자주(잘) 바나 선술집에서 2명이서 마시거나 또, 나와 그 친구의 두 명이 중심이 되어 결성했다고 말한 느낌의 같은 학내(같은 대학내)의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 그룹(이하 A그룹과 씁니다)에서 여행등도 포함하고, 함께, 잘 놀러 나와 걸치고 있었습니다.

같은 학내(같은 대학내)의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의 그룹에서는, 그 밖에 내가 중심이 되어 결성했다고 말한 느낌의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의 그룹(이하 B그룹과 씁니다)에서 여행등도 개구리 `와 그리고, 함께,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나는, 대학시절, 다른, 같은 대학 또는 대학을 넘은, 님 들인,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의 그룹에서도, 여행등도 포함하고, 잘 놀고 있었습니다만, 친구끼리의 그룹으로의 놀이로서는, (밤놀이계·파티계의 친구끼리 그룹을 제외하면), A그룹과 B그룹에서, 가장, 친하고, 잘 놀고 있었습니다(뭐, A그룹이 B그룹보다, 보다 친밀하고, 잘 놀고 있었습니다).

덧붙여서, 나는, A그룹과 B그룹에 대해서는, 교제하는 여성·육체 관계를 가진다고 하는 의미로의 친밀한 여성은, 만들지 않는 주의였습니다.

B그룹은, 생각보다는 어른수였습니다만(언제나 B그룹의 전원이 함께 놀러 나와 건다고는 할 수 없었다), A그룹은, 비교적, 소인원수였습니다.또 B그룹은, 남성보다 여성이 많았습니다만, A그룹은, 나를 포함하고, 남자 8명, 여성 4명의 12명으로, 남자 2:녀 1의 비율로, 남자가 많았습니다.외모는, 일단, 나는 제외한 평가로서 남자는, 이케멘(신장 178 cm에서 179 cm위.그 친구), 이케멘(신장 183 cm에서 185 cm위), 이케멘(신장 175 cm에서 176 cm위), 얼굴은 안의 상위(신장 176 cm로부터 177 cm위), 얼굴은 안의 상위(신장 171 cm에서 173 cm위), 얼굴은 보통(신장 181 cm위), 얼굴은 보통(신장 170 cm에서 172 cm위), 여성은, 미인 2명에게, 적당히 귀여운 여자 아이 2명으로, 스스로 말하는 것도 무엇입니다만, 꽤, 이케멘·미녀·귀여운 여자 아이 갖춤의 그룹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또 나를 포함한 A그룹의 남성의 평균 신장은(덧붙여서, 나의 신장은, 176 cm에서 177 cm위), 176.6 cm위로, 높다고 할 정도가 아닙니다만, 그저 높았다고 말한 느낌입니다.

A그룹은, 별로 그룹내로의 연애는 금지라고 하는, 결정이나 암묵의 룰등은, 전혀 없었습니다만, 나는, 나 자신의 룰로서 상술한 대로, A그룹과 B그룹에 대해서는, 교제하는 여성·육체 관계를 가진다고 하는 의미로의 친밀한 여성은, 만들지 않는 주의였고, 나 이외의 A그룹의 남녀의 멤버도, 전원, 각각 교제하고 있는 이성이 있었습니다만, 어느 쪽도, 그룹외의 이성으로, A그룹 중(안)에서의, 연애는 없었습니다(덧붙여서, A그룹내에서, 남녀 모두, 서로 연애의 상담은, 잘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A그룹은, 상술한 대로, 나와 그 친구가, 중심이 되어 결성했다(뭐, 어느 쪽일까하고 말하면, 나중심일까...), 같은 학내(같은 대학내)의 친한 남녀의 친구끼리의 그룹에서, 나와 그 친구, 각각의 남녀의 친구·남녀의 공통의 친구가 모여 생긴 그룹이라고 한 느낌입니다(A그룹의 멤버는, 전원, 동학년.남자 멤버중에서, 1명, 대학 입시에서 1년 재수 하고 대학에 들어간 멤버가 있고, 그 1명의 멤버는, 다른 멤버의 1세 연상이었지만, 다음은, 전원, 동갑).

대학시절에 매우 친하고 잘 놀고 있던 A그룹입니다만, 지금은, 정말로, 극히 이따금, 동창회라고 한 느낌으로, 전원 모여 회식 또는 식사회를 여는 이외는, 서로 연하장을 교환하는 정도의 관계가 되어 있습니다.

그 친구는, 신장은, ( 나에게는 형제 자매는 2세 연하의 남동생이 한 명 있습니다만), 세간, 나의 남동생과 같은 정도로, 나보다, 약간, 높은 정도로, 178 cm에서 179 cm위로, 살갗이 흼으로, 야위고 있고, 대학생 당시의, 외모는, 젊은 무렵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씨를 야위게 한 느낌으로(그 친구는, 지금도 야위고 있습니다만, 젊은 무렵은, 매우 야위고 있었습니다), 얼굴은, 젊은 무렵의,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카와이 가몬(고!w)를 더하고 2로 나눈 것 같은 얼굴을 한, 이케멘이었습니다.그 친구는, 성격은, 얌전하고, 조용하고, 사람에 대해서, 쓸데 없는 붙임성은 사용하지 않는 느낌의 남자입니다.그 친구는, 고교시절도 아마츄어로 rock의 밴드 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만, 대학시절도, 아마츄어로 rock의 밴드 활동을 하고 있어, 밴드에서는, 베이스 기타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고교생의 무렵은, 밴드 활동은 하고 있지 않았습니다만, 대학생의 무렵, J락계의 밴드 활동도 하고 있고(물론 아마츄어로), 밴 드에서는 보컬을 담당하고 있었습니다만(덧붙여서 대학졸업 후는 음악 활동과 같은 물건은 일절 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 친구의 밴드와는 완전히 다른 밴드로, 그 친구의 밴드와 나의 밴드는 관계가 없습니다(덧붙여서, 굳이(고의로·의식적으로), 나의 밴드와 그 친구의 밴드로, 공동 해 어떻게라든지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 친구는, 대학으로부터, 지방에서 도쿄로 나오고, 대학시절은, 도쿄의 서부 교외(중앙선의 연선)의 아파트에 혼자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고교시절, 뭐, 바보와 같이(뭐 실제로 바보같았어입니다만 w), 체라체라와 놀고 있던 나와 달리 w, 그 친구는, 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는 여자 아이는 있었습니다만, 그 친구가, 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는, 아마 한 명만으로, 도달해 성실한, 시골의 상쾌한 남녀 교제였다고 생각합니다.그 친구가, 고교시절에 교제하고 있던 여자 아이는, 그 친구는, 고교시절 궁도부에 소속해 있었습니다만, 그 친구의 궁도부의 1년 후배의 여자 아이로, 그 여자 아이로부터의 어프로치에 의해(그 여자 아이로부터의 고백에 의해), 그 여자 아이가 고교 1년때, 그 친구가 고교 2년때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 같습니다(덧붙여서, 의 여자 아이의 사진을 보여 받은 일이 있다의입니다만, 미인의 여자 아이였습니다).

상술한 대로, 그 친구란, 두 사람 모두 대학의 클래스가 같음 일로부터, 두 사람 모두 대학 1 학년때, 18세 때에 알게 되어, 대학의 클래스의 친구중에서는, 서로, 제일 친한 친구로, 대학시절을 통해서, 자주(잘) 대학의 학생식당에서 2명이서 식사를 하거나(그 친구는 술은 그렇게 강하지는 않습니다만) 자주(잘) 바나 선술집에서 2명이서 마시거나 또, 나와 그 친구의 두 명이 중심이 되어 결성했다고 말한 느낌의 같은 학내(같은 대학내)의 남녀의 친한 친구끼리 그룹(A그룹)에서 여행등도 포함하고, 함께, 잘 놀러 나와 걸치고 있었습니다.덧붙여서, 나는, 대학시절도, 고교시절부터, 계속해, club(nightclub) 등으로, 자주(잘), 밤놀이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A그룹은, club(nightclub) 등으로의, 밤놀이와는 무연의 친구끼리 그룹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물론, 나는, club(nightclub) 등으로의, 밤놀이의, 친구(나쁜 친구) 들은, 친구(나쁜 친구) 들로, 해 빌려 물었던 w).나는, 고교시절이나 대학시절도, 자주(잘), 미팅(친구나 알게 되어 등의 소개에 의한, 남녀가, 알게 되기 때문에(위해)의, 선술집등으로의, 회식이나 식사회.일본에서는/`A대학생등의 학생위의 연령(18세 정도)으로부터 20 대위의 연령의 젊은이의 사이로, 활발히 행해지고 있다) 하고 있었습니다만, A그룹의 남자들이란, 한번도, 미팅을 기획하거나 함께 미팅에 참가한 일도 없습니다.물론, A그룹의 남자들은, 각각, 그룹외의, 남자의 친구들이란, 미팅을 기획하거나 함께 미팅에 참가하거나 하고 있었습니다만, 당시 , A그룹의 남자끼리에서는, 그렇게 말하는 일을 하지 않는(A그룹의 친구 관계는, 미팅등과는 관계가 없는 친구 관계로 하고 싶다)라고 한 암묵의 이해와 같은 물건이, 당시 A그룹의 남자 멤버의 사이에 형성되고 있던 님생각이 듭니다.

덧붙여서, 나는, 대학에 들어가고 나서도, 고교시절부터, 계속해, 체라체라 있어, 대학의 클래스의, 대학에 입학한 지 얼마 안되는 무렵이라고 이야기라고 말하면, 대학에 입학해 따끈따끈한 무렵, 즉시 w사이가 좋아졌다(학내(같은 대학내)의 여자 아이이지만, 대학의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가 아니다) 여자 아이와 둘이서 학생식당에 식사를 하러 가면, 학생식당에서 대학의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들 전원이 그룹에서 식사를 하고 있고, (그 때, 아직 자신의 클래스의 여자 아이들과는 인사 정도로 로크에 말도 한 일 없었는데 ) 자신의 쿠라타 `X의 여자 아이들 전원 그룹에, 웅성거려진, 은 일도 있었던 w

그 친구는, 대학 1년때는, 교제하고 있는 여성은 없었습니다만, 그 친구는, 대학 2 학년의 처음무렵에, 후에, 그 친구의 아내가 된다, 같은 대학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와 교제를 시작하기 전에, 그 친구는, 내가 아는 한, 대학에 입학하고 나서, 3명의 여성과(교제하고 있다고 하는 관계는 없었습니다만), 자고(섹스하고) 있습니다.

그 친구는, 대학 2 학년의 처음무렵에, 후에, 그 친구의 아내가 된다, 같은 대학의 동학년(동갑)의 여자 아이(이하, 그 여성과 씁니다)와 교제를 시작했습니다(덧붙여서, 그 친구는, 그 여성과 교제를 시작하고 나서, 곧 될 때까지, 아마, 그 여성, 훨씬 한결같습니다).

그 여성은, 외모는, 도달해(매우) 보통이라고 말하는지, 보통보다, 수수한 정도의 여성입니다.그 친구와 그 여성은, 원래, 대학의 써클 동료끼리, 그 여성은, 대학 1 학년때에, 그 친구와 알게 되고, 그 친구에게 사랑을 하고, 쭉, 그 친구의 일을 좋아했습니다만, 상술한 대로, 그 친구는, 이케멘으로, 그 여성은, 자신의 외모에 자신이 없었던 것으로부터(또, 그 여성은, 그것까지, 찬`분에 자신이 없었다고 말하는 일도 있어, 남성과 교제한 일도 없었다고 합니다), 그 친구의 얼굴조차 온전히 볼 수 없어, 그 친구라고 회화할 때도, 매우 긴장해 버려 과묵하게 되어 버린 님입니다.

그런데도, 그 여성은, 그 친구에 대한, 생각이, 자꾸자꾸 모집해서 가, 매우 긴 기간, 생각한 끝에, 어차피 안될지도 모르지만, 그대로, 그 친구에게 생각을 전할 수가 하지 못하고 끝나는 것보다인가는, 전하고, 부서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그 친구에게 생각만 전하고, 써클을 그만둘 각오로 있던 것 같습니다), 1세1대의 결심으로, 그 친구에게 고백한 곳, 은 일 없는, 그 친구는, 그 여성의, 매우 배려가 있다 곳, 타인에 대할 생각 기능이 매우 있다 곳, 밝고 낙천적이고 주위를 행복하게 하는 기질이 있다 곳 등을, 제대로 보고 있고, 쭉, 매우 좋은 아이다와 그 아이(그 여성)의 성격에 대해서, 매우 호감을 가지고 있던 것 같아서 , 그 여성의 고백을, 시원스럽게 OK 했습니다.

이와 같게 하고, 그 친구와 그 여성은, 교제하게 되었습니다만, 원래, 그 친구와 그 여성은, 매우 궁합이 좋았던 것 같아서, 자꾸자꾸 사이가 좋아져서 갔습니다.그 친구는, A그룹내 냄새나도, 자주(잘), 그 여성의, 이런 곳이, 이렇게 상냥하고, 훌륭하다고 하는 일을, 멤버에 대해서, 자주(잘) 자랑을 하고 있어, 그에 대하고, A그룹의 여자들은(각각 그룹외에 그이가 있었습니다만), 그 친구와 그 여성의 사이의 좋은 점을 부러워하고 있었습니다.그 친구는, 대학시절에, 한 번,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있을 때에, 사고는(전도하고), 골절을 포함한, 큰 부상을 해 입원하고 있습니다만(무사, 별 일 없게 회복했습니다), 그 때에, A그룹의 멤버로, 병원에, 그 친구를 문병에 말했을 때에, 그 여성이, 그 친구의 깁스(의 위의 붕대)에, 매직으로 쓴, 하트 마크 첨부의, 「00훈, 빨리 낫도록.000」(이)라고 한 문자를 보았을 때에는, A그룹의 남녀의 멤버와도, 「진한 개」(이)라고 한 느낌이었습니다 w

대학시절, 그 친구와 그 여성, 나와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으로, 몇회인가, 더블 데이트로 논 일도 있습니다만, 그 친구와 그 여성은, 매우 사이가 좋을 것 같은 느낌으로, 내가 교제하고 있는, (모델계의 외모의 미인등 ) 기려무렵의 여성을, 더블 데이트에 데려서 가도, 후일, 그 친구는, 나에게 부러운 등이라고 한 것?`헤 한번도 없고, 내가 더블 데이트에 데려서 간 여성에 대해서, 이성으로서 관심을 나타내는 일은, 무정한 정도 w, 모두, 없었습니다.


그런, 그 친구와 그 여성, 나와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의 더블 데이트때의 이야기입니다.그 에피소드의 더블 데이트때는, 그 친구와 그 여성의, 교제 기념일(덧붙여서, 그 친구는, 그 여성의 고백을, 시원스럽게 OK 한 일로부터, 그 여성의 고백 기념일이기도 한 w)에 가까운 날로, 그 더블 데이트때의, 저녁 식사는, 나와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으로, 그 친구와 그 여성의, 교제 기념일을 축하한다고 말하는 형태였습니다(지금, 생각하면, 아무것도, 그 님형태로, 그 친구와 그 여성의, 교제 기념일을 축하하지 않아도 좋았던 것일까라고도 생각합니다).


그 때, 저녁 식사를 먹은 레스토랑의 서비스로, 점원가, 가게의 카메라로, 4명의 사진을 찍어 주고, 저희들에게, 사진을 건네주었습니다만, 그것까지, 그 여성을 포함하고, 4명으로, 매우 즐겁게 놀고 있었습니다만, 그 사진을 보고, 그 여성은, 눈에 눈물을 모으고, 갑자기, 훌쩍훌쩍 울기 시작해 버렸습니다.모두가, 왜?(이)라고 (들)물으면, 그 여성은, 「모두 깨끗하고, 나만, 떠 버려서 있는 느낌으로, 깨끗이, 미인씨에게 태어났는지 」(이)라고 한 느낌의 일을 말했습니다(덧붙여서, 그 여성은, 매우 솔직하고, 정직한 여성입니다).나는, 그 여성의, 좋은 면을, 많이 알고 있었으므로, 그 이야기를 듣고, 부끄럽지만, 나까지, 울 것 같게 되어 버리고, 또, 그 친구와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에게는 미안했습니다만, 그 여성의 일을, 갑자기, 사랑 아깝다고 생각해 버리고, 그 친구도,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도, 순간에, 그 여성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은가 모르는 느낌이었으므로, ( 나도 순간에 좋은 말이 생각해 뜨지 않고, 서투르고 쿠사 있어 대사가 되어 버렸습니다만), 나는, 그 여성에 대해서, 힘껏, 성실하게, (정확한 대사는, 잊었습니다만), 「나의 친구의00(그 친구의 별명)이, 인정하고, 반한 여성이니까.성격을 포함하고, 토탈로, 최고로 아름다운 여성이야.반드시!」라고 한 느낌의 말로 말을 걸었습니다(그 순간, 나는, 미안했습니다만, 근처에 앉아 있던,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에 대한 의식은 완전하게 날고 있었습니다만, 그 때, 근처에 앉아 있던, 내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여성은, 일순간, 쓴 웃음 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w).그 후, 그 여성은, 웃는 얼굴을 되찾아 주고, 그것까지 대로, 4명이서 즐겁게 회화를 하면서 식사를 즐겼습니다만, 그 때, 서투른 대사였지만, 나의 말하고 싶은 일·기분이, 그 여성에게, 조금이라도, 전해져 주고 있으면, 좋았다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친구와 그 여성은, 각각 대학 2 학년때부터 대학 4 학년때까지, 3년간, 매우 사이 화목하게 교제해, 대학졸업 후(덧붙여서, 그 친구는 회사원입니다), 머지 않아, 2명은 결혼해( 나는, 물론, 다른 A그룹의 멤버와 함께, 그 친구의 결혼식에 출석했습니다), 후에, 두 명의 아이를 내려 주셨습니다.

그 친구란, 대학졸업 후는, 응과 만나지 않게 되어, 상술한 대로, 지금은, A그룹에서, 정말로, 극히 이따금, 동창회라고 한 느낌으로, 전원 모여 회식 또는 식사회를 여는 이외는, 서로 연하장을 교환하는 정도의 관계가 되어 있습니다만, 연하장의 사진으로부터, 그 친구 부부는, 지금도, 매우 사이 화목하고, 매우 행복한 느낌이, 잘 전해져 옵니다.



이하, 당분간,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 또는 여성 자체와 사이좋게 지내고 싶은데, 자신의 르 크스에 자신이 없어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 또는 여성 자체에 약하고,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 또는 여성 자체와 사이좋게 지내는데, 자신이 없다고 하는 남성에 대한, 나 나름대로, 생각할 수 있는 어드바이스입니다.

그것은,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을, 이상하게, 신성시하거나 특별시 하거나 하지 않고 , 자신과 같을, 더러운 면도 있다, 같을, 인간이다고 인식하는 일입니다.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이라도, 운코도 하고, 희미하게 땀 냄새난 냄새등 일반적으로 보아 쾌적하지 않은 냄새가 나는 일도 있고, 아침이나 오전중· 아직 너무 친해지지 않을 신경이 쓰이는 이케멘을 눈앞으로 해 긴장하고 입이 마르고 있을 때 w등은 구취가 냄새나는 일도 있습니다.또, 특히,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은, 통상은, 많든 적든, 성격에 가시나무의 부분이 있어요.

이하, 참고의 투고.
깨끗한 장미에는 가시나무가 있다 이야기(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5/view/id/2627832/page/1?&sfl=membername&stx=jlemon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 또는 여성 자체와 사이좋게 지내고 싶은데, 자신의 룩스에 자신이 없어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 또는 여성 자체에 약하고,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 또는 여성 자체와 사이좋게 지내는데, 자신이 없다고 하는 남성은,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을, 이상하게, 신성시하거나 특별시 하거나 하지 않고 ,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또는, 여성 자체)이라도, 자신과 같을, 더러운 부분도 있는 인간이야라고 하는 의식을 가지는 것만으로, 많이 달라 온다고 생각합니다.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과 사이좋게 지내고 싶은데, 자신의 룩스에 자신이 없어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에 약하고,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과 사이좋게 지내는데, 자신이 없다고 하는 남성은,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좋을 것입니다.아직, 이성이라고 하는 의식을 가지기 전의 어릴 적에 여자 아이에게 접하고 있었을 때의 접하는 방법으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과 접하는지, 또는, 이성으로서 의식하지 않고 접하고 있는 자신의 언니(누나)나 여동생이라고 생각해 접하면 좋다고 생각합니다.또는, 이성은 아니고 남성의 친구라고 생각해 접하는 것도 좋을지도 모릅니다.

이하의, 동영상의, 일촌(himura)씨와 같은 느낌은, 과연, 너무 합니다만 w, 평상시, 남성들에게, 치야호야 되거나 아첨할 수 있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에게, 자신의 룩스에 자신이 없어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에 약하고,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과 사이좋게 지내는데, 자신이 없다고 하는 남성이, 어프로치 하는 방법으로서 재미있는 어프로치로, 어프로치 하는 것은, 하나의 유효한 방법으로 해 라고 생각합니다.다만, 그 경우도, 일을 할 수 있는, 리더쉽이 있다, 만약의 경우가 되면 의지가 되는, (학생의 경우) 운동을 할 수 있다고 한, 다른 면에서, 제대로 하고 있다고 하는 일을,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에게 어필할 필요가 있다라고 생각합니다.뭐, 그것은 무리라고 하는 경우에서도, 평상시, 남성들에게, 치야호야 되거나 아첨할 수 있고 있는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에게, 자신의 룩스에 자신이 없어서,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에 약하고, 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과 사이좋게 지내는데, 자신이 없다고 하는 남성이, 어프로치 하는 방법으로서(미인의 여성·귀여운 여성과), 아직, 이성이라고 하는 의식을 가지기 전의 어릴 적에 여자 아이에게 접하고 있었을 때의 접하는 방법이나 이성은 아니고 남성의 친구라고 생각해 진`레 하는 접하는 방법 등으로 접해, 순진한 재미있는 어프로치로, 어프로치 하는 것(분)이, 치야호야 하거나 아첨하는 것보다인가는, 상대적으로는, 여정, 유효하다라고 생각합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CHSXe6xT5o?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Gkbt3MdvU30?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LsC-ZvRpyQ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_Al5ELY_v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Orb2BbAjfI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인기없는 사람이 하고 있는 노력.자신의 룩스에 자신이 없어서, 여성에 약한 분은, 이 이야기를, 기본적인 자세로서 가지고 두면 좋을지도 모릅니다.
「여성에 약한 분에게」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한 온 동영상(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78796/page/2?&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 안의 문장은, 과거의, kj의 「고민 상담」게시판에 있고, 20세에 여성과의 연애 경험이 없는 것이 고민의 한국의 청년에 대한, 나의 회답으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

「 실은, 여성이 남성을 좋아하게 되는 요소로서 얼굴의 부분이 큰 일은, 잔혹한 일입니다만 진실한 것은 있어요.그 이야기는 다른 이야기로 해두고, 우선, 여성과 만날 기회를 가능한 한 가지는 일.그것이 없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습니다.그 때문에는, 여성과 넓은 교제 관계를 가지는 남성과 친해지는 일·친구가 되는 일도 유효합니다.

패션은, 특히 옷에, 돈을 들이거나 멋을 부릴 필요는 없습니다만, 첫인상은 중요합니다.패션이나 몸가짐에 대해 여성에게 불결감을 주지 않도록 주의합시다.그 만큼을 조심하고, 여성과 만날 기회를, 자꾸자꾸 늘려서 가면, 특히 핸섬하지 않아도, 표준적인 외모이다면, 적어도 그녀 정도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성과 만날 기회를 늘려 가는 가운데, 있다 정도, 친한 여성이 생겨 그 여성에게 호감을 가진 것이라면, 메일이나 라이터 `당후 교환도 포함하고, 그 여성의 이야기나 고민을, 잘 들어 주고, 공감 해 줍시다.

외모 관계없이, 일을 할 수 있는 남성, 돈을, 많이 벌 수가 있는 남성은, 그 만큼으로, 여성에게 있어서 매력이 된다고 하는 일은, 현실적인 문제로서 사실입니다.그 일을 목표로 지금을 노력한다고 하는 일도, 하나의 방법이다고 생각합니다.」



이하 3개의 동영상은, 「결국, 남녀 모두 룩스인가?」라고 하는 투고로부터 발췌해 온 것입니다(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7636?&sfl=membername&stx=jlemon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c84dOE_WLSk?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wSh-wdSzhmM?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9tLXamnLSg?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이하 「」 안.나의 과거의 투고의 다른 분에 대한 나의 레스를 수정한 것입니다.

「청결감(체취 케어를 포함한다)은, 이것은, 이제(벌써) 여성에게 인기있는 인기없다고는 관계없이, 세상의 여성에 대한, 공공 매너로서 배려를 해 주세요.

다음에, 좋은 자세를, 유의해 주세요.이것도, 여성에게 인기있는 인기없는 관계없이, 자신의 자신에 연결되어, 나쁜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상의 일을 할 수 있으면, 다음에, 신사가 되어 주세요.신사가 된다고 하는 일은, 어떤 일일까하고 말하면, 단순한 일로,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는 일, 타인의 입장에 서 사물을 생각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모든 신사의 행동은, 그 기본적인 생각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덧붙여서, 신사인 일에 관해서, 여성에게 인기있고 싶은이라고, 속셈을 가진다든가, 담보를, 모두, 요구하지 말아 주세요.

여성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도, 필요합니다.덧붙여서, 여성에게 콩(물집)에 배려를 하는(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를 실시하는 일도 포함한다)와 여성에게 아첨한다고 말하는 일은, 완전히 다릅니다.여성에 대해서, 아첨한다고 말하는 것은, 「00의 부탁이니까, 어쩔 수 없는 ~」(이)라고 한 느낌으로, 여성에게 있어서, (아무래도) 좋은 남자로서 형편의 좋게 사용된다고 하는 일입니다.여성에 대한, 세세한 배려란, 일본의 문화에 대해서는, 차에 여성이 탈 때에, 매회 하나 하나 도어를 열어 준다고 한 것 같은 과장인 레이디 퍼스트까지는, 통상은, 할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만(안에는, 남성에게, 거기까지 되면, 과장으로 당긴다고 하는 여성도 있고), 예를 들면, 선술집이나 바의 카운터석으로, 여성과 둘이서 줄서 마실 때, 여성이, 앉기 쉽게, 석을, 아무렇지도 않게 당겨 주는 것만으로도, 약간의 인상이 달라 온다고 생각합니다(그 때에는, 수줍거나 하지 않고, 당연한 듯이, 아무렇지도 않게, 당당히 가 주세요).

젊은 여성만을, 여성으로서 소중히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연대의 여성을, 여성으로서 소중히 해 주세요.

여성에 대해서는 잘 게 되어 주세요(기본, 듣는 입장에 철저해 주세요).나는, kj의 투고·레스에 대해서는, 자신의 일을 마구 말해 (마구 써 )입니다만 w, 실생활에 대하고, 여성과 이야기할 때는, 그것과 정반대(설마)의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여성에 대해서, 자신의 일을 말하거나 깊은 지식을 말하거나 하는 것은, 여성이, 나하지만 그렇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느끼고 있다고 느낄 때만입니다.

여성이, 거나하게 취하게 되어 오면, 외관에서도 내면에서도, 여성을, 아무렇지도 않게(일부러인것 같고가 아니고, 아무렇지도 않게), 칭찬해 주면, 여성은 기쁨.

여성과 둘이서로 마시거나·식사를 하거나 할 때는, 속셈을 가지거나 담보를 요구하지 않고 , 맛있는 것을 먹어·마시고, 웃는 얼굴의 여성과 즐겁게 회화를 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하고 다행히 말한 기분으로 있어 주세요.」

여성에게, 세세한 배려라고 하는 점에 대한, 참고의 투고.
바다, 이이군요!(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84906?&sfl=membername&stx=jlemon


이하, 「여성에 약한 분에게」라고 하는 투고중에서, 발췌한 온 내용(도중 , 음란에 관한 내용 제외하다).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근처의 바의 술친구의 연상의 여성(독신의 사장(회사 경영자).모리타카 치사토씨와 동년대(모리타카 치사토씨보다 조금 젊다)로, 미인씨로 예쁜 사람입니다 w)와 둘이서, 근처의 바로 마셔 돌아왔습니다만, 그 술친구의 여성, 나에게 보고라고 말한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남녀관계의 이야기의 동영상.그 여성이, 원래, 그 여성의, 남자의 친구가 보는 일을 권유받은 동영상) 이외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도 보면, 확실히, 좋은 일도 말합니다만 , 무엇인가, 말투등에 사기꾼 같은, 어쩐지 수상한 향기가 나고, 「사이토 한 명」씨의 일을 조사해 보면, 「대우주 에너지 요법」이라고말한다, 그야말로 이상한 일을 하고 있는 느낌의 사람인 것이 알았으므로 w, 이제(벌써), 그 이상,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는다고 했던 w 단지, 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남녀관계의 이야기의 동영상(그 여성이, 원래, 그 여성 의, 남자의 친구가 보는 일을 권유받은 동영상)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확실히, 나와 가치관이 맞을지도라고 생각하고, 나에게 보고라고 말했다고 하고, 전회의 투고로 소개한, 3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을 포함한, 내가 kj의 투고로 소개한 4의,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의 이야기에 관해서는, 말하는 것이 안다고 한 느낌으로, 둘이서 이야기가, 조금 분위기가 살았습니다(뭐,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 이외의 이야기를, 많이 해 돌아왔습니다만 w).단지, 그 술친구의 여성으로부터, 「사이토 한 명」씨는, 어쩐지 수상하 그렇다고 말하는 이야기를 듣고, 나도, 이제(벌써), 더 이상, 「사이토 한 명」씨의 이야기의 동영상은 보지 않습니다 w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KDdgN3O0MQQ?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allowfullscreen></iframe>
「여자에게 인기있는 방법과 남자에게 인기있는 방법」


에이치(sex)에 대하고, 제일, 중요한 일은, 전희(zengi)(sex에 대하고, 삽입하기 전에, kiss를 하거나 서로의 몸을 손대거나 서로의 몸을 빨거나 하는 일)를 포함한 sex에 대하고( 실은, sex에 대하고, 제일, 중요한 것은(삽입보다 중요한 것은), 전희(zengi)입니다), 남녀(남자와 여자) 모두(함께), 기분 좋아지는 일입니다.

그 때문에는, 기본적으로, sex를, 리드(lead)하는 입장에 있는 남성이, 상대의 여성을, 자신과의 sex로, 최대한, 대접하는·entertain 하는 정도의 기분으로, sex에 임해, 여성을, 자신과의 sex로, 얼마나 기분 좋게 시키는가 하는 일에, sex의 기쁨을 찾아낼 필요가 있어요.남성이, 그 님기분·자세로, sex에 임해, 여성을, 기분 좋게 시키면, 여성은, 자연과 자발적으로, 자신을 좋아하는 남성·자신이 호의를 가지고 있는 남성에게도, 기분 좋아져 받고 싶어 , 기분 좋게 해 주는 것입니다.


덧붙여서, 남성용의, AV(porn 작품)와 실제의 에이치(sex)는, 기본적으로, 다른 것입니다.

만약, 동정의 남성이, AV(porn 작품)로, 에이치(sex/`j를 배우려고 한다면(에이치(sex)의 예습을 한다면), 적어도, 이하와 같은,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로, 배워(예습해) 주세요.아래의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는, 실제의, 에이치(sex)에 가까운 것입니다.

이것은, 아마, 여성의 시선의, AV(porn 작품)입니다(이것도, 나에게 말하게 하면, 조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만...)(18세 미만은, click 금지)→
https://ero-video.net/movie/?mcd=RvKBLmq1ZBww8p25

덧붙여서, 위의 동영상은, 당분간 하면, 지워질지도 모릅니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nocookie.com/embed/IOf1Y9Kb-1w?rel=0"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
「여자는, 이런 남자에게 반해 아프다 」

음란에 관한 참고 투고(한국 분은, 한국어로 표시로, 봐 주세요)→
/jp/board/exc_board_8/view/id/2639188/page/3?&sfl=membername&stx=jlemon



TOTAL: 72

番号 タイトル ライター 参照 推薦
72 底辺の子供と富裕層の子供が受ける教育の違い (1) jlemon 2019-04-15 1979 0
71 女性の9割が肉食系女子になってしまったら? jlemon 2019-04-13 2226 0
70 アランドロン等(適当に雑多な内容) jlemon 2019-04-11 2090 0
69 恋愛に向く性格・向かない性格 jlemon 2019-04-06 1908 0
68 カップルが良い関係を築けるワケ jlemon 2019-04-04 2054 0
67 相手のIQを見抜く質問 (2) jlemon 2019-03-29 2655 0
66 モテる男性の体臭 jlemon 2019-03-28 2673 0
65 日本人の幸福度が低いとされる理由? jlemon 2019-03-26 2405 0
64 仕事と運とお金と幸福等に関するまとめ jlemon 2019-03-23 2105 0
63 一夜限りで求められる男/結婚で求められる男 (1) jlemon 2019-03-22 2301 0
62 ルイ17世の最期 (3) jlemon 2019-03-19 1689 0
61 科学者が見出した知能レベルが高い人後編 jlemon 2019-03-16 2097 0
60 科学者が見出した知能レベルが高い人前編 jlemon 2019-03-16 2084 0
59 父親が娘の人生に与える影響って?  jlemon 2019-03-07 2046 0
58 浅草サンバ(Samba)カーニバル(Carnival) (1) jlemon 2019-03-07 2065 0
57 人は遺伝と環境でどこまで決まるのか? (1) jlemon 2019-03-04 1897 0
56 日本の温泉文化(山梨県でお気に入りの宿) jlemon 2019-02-28 1620 0
55 日本の温泉文化(東京近郊、雪と温泉旅館) jlemon 2019-02-28 1480 0
54 偏差値70校則なしの高校/金持ち喧嘩せずの理由 jlemon 2019-02-17 2448 0
53 第二次世界大戦以前の日本の西洋料理ご馳走 jlemon 2019-02-17 2593 0